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irlen.com


■ 세계경제

ㅇ 2017년 전세계 실업률, 5.8%로 전년(5.7%)보다 높아질 전망(로이터, 닛케이)

- 국제노동기구(ILO) 발표에 따르면, 경제성장 둔화 우려, 경제·정치적 불확실성 확대, 투자 부진 등으로 같은 기간 전세계 실업자 수는 340만명 증가한 2억100만명으로 추산. 특히 러시아, 남아공, 브라질 등 자원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신흥국의 실업이 늘어날 전망

- ILO의 Guy Ryder, 신흥국 중심으로 노동시장 여건의 악화가 전세계 고용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 또한 상대적으로 높은 현금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기업의 저조한 투자를 지적

ㅇ 아시아개발은행(ADB), 아시아경제에 미국 금리인상 영향은 제한적(닛케이)

- 아시아개발은행 나카오 타케히코(中尾武彦)총재는 필리핀과 인도의 자유무역 추진 등 아시아 경제는 꾸준한 성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 또한 중국의 경우 일본의 버블붕괴 우려와 달리 성장여력이 있어 성장세 둔화를 우려하지 않는다고 강조. 중국, 인도 등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2017년 성장률을 5.7%로 전망

ㅇ 자동화 사회의 확산, 인원 축소 여부가 좌우(FT)

-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은 가장 위대한 고용창출을 모색하고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자동화의 속도가 많은 일자리를 시대착오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 자동화는 지난 기간 동안 로봇공학과 인공지능 진전으로, 향후에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 하지만 정치인 못지않게 기업과 투자자에게 자동화는 실시 여부가 아니라 언제 실시하는지가 관건. 자동화 속도를 결정하는 것은 실직한 근로자 인수의 용이성과 정치적 반발 발생 여부. 이는 최신형 로봇이나 스마트기기 출시 기업에게 중요

- 무인자동차 운전 등의 기술개발에 착수한 구글은 대규모 사업이 흑자화될 수 있는지 여부에 촉각. 자동화 보급률을 좌우하는 변수는 큰 편. 맥킨지에 따르면, 직장에서 근로자 작업 절반은 자동화가 가능하지만, 실현 시기의 힌트는 밝히지 않은 상황, 다만 맥킨지는 규제와 기업의 공정이행능력 등 모든 불확정 요소를 고려하면, 실현에 소요되는 시간은 20년에서 60년으로 추산. 예를 들어, 자율주행 자동차는 검증이 완료되었지만, 관련 대규모 시장 성장에는 걸리는 시간은 인식하기 어려운 편

- 자동차 기업은 이미 거액의 투자를 통해 무인운전 기술이 실험단계를 탈피했다고 확인. 현재 자동차 업체들은 경쟁적으로 실용화에 대응. 대기업은 규모의 경제로 이에 대응하겠지만, 기술수준이 높아져 대기업 이외 업체는 고전이 전망

- 기업이 무인운전 차량에 투자하는 이유는 운전자를 없애는 것으로, 이는 전부 또는 전무의 단계. 자동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서 미국 정부는 현재 170만명의 대형 트럭 운전자 대부분이 직장을 잃어버리는 것으로 추산, 다만 현실적으로는 수년 또는 수십년이 소요된다고 지적. 물론 매우 현실적인 견해도 존재. 맥킨지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200만대의 대형트럭을 자동운전 차량으로 교체하는데 막대한 비용이 소요된다고 지적, 이러한 가운데 비교적 빠른 시점에서 투자가 이루어질 가능성. 트럭의 장거리 노선은 비교적 장애가 적은 편이어서 소비시장의 빠르게 형성될 것으로 관측 

- 자동화의 진전은 고용을 뺏기보다는 중기적으로 트럭 수송업체를 보다 편리하게 하여 운전자 부족을 보완. 이는 인공지능과 로봇 개발업체에게 장밋빛 시나리오. 이와 관련한 원활한 이행을 낙관하기는 기대난

ㅇ 금융안정위원회(FSB),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자산운용사 지정 계획(FT)

- 전세계적으로 대규모 자산운용사 중 일부에 시스템적으로 중요한(systemically important) 금융기관으로 선정하는 계획을 재논의. FSB는 관련 업계의 로비로 인해 2015년에 중단되었던 계획을 2019년까지 수립할 방침

- FSB는 G20에 대형은행과 보험회사를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기관으로 선정하여 추가적인 규제감독과 자본을 요구하기를 권고. 미국의 경우, Fidelity나 BlackRock과 같은 대형금융기관에 대해서 연준이 이를 감독

- 중앙은행과 감독기관으로 구성된 FSB는 2015년 자산운용사에 대한 광범위한 금융시스템의 안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취약성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을 보류하기로 결정했으나, 지난 12일 이를 2019년 까지 마무리하겠다고 제시

- FSB는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이 2005년 53.6조달러에서 2015년 76.7조달러로 급증한 것에 우려를 표명. 자산운용사는 채권거래와 기타증권시장 내 역할이 점차 확대되고 있으며, 은행은 자금중개 기능으로만 축소

- Investment Company Institute의 Paul Stevens, FSB가 전세계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G-SIFI)을 식별하기 위한 연구를 재개한 것에 우려하고 있으며, 펀드와 펀드매니저를 규제할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릴 것을 믿는 다고 주장

- FSB 의장인 잉글랜드은행 총재 카니, 자산운용업의 성장은 신용과 투자의 새로운 원천을 제공하고, 금융시스템에 다양성을 부과. 현재 발표된 권고안은 자산운용업의 복원력을 향상시켜 시장 기반 금융이 지속가능하며, 균형 잡힌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도록 유도하겠다고 강조

ㅇ 2016년 전세계 PC 출하, 전년비 –6.2%로 5년 연속 감소(로이터)

- IT 조사기관인 가트너에 의하면, 2016년 전세계 PC 출하대수는 2억6970만대를 나타냈으며, 같은 해 4/4분기 출하대수는 7260만대로 전년동기비 3.7% 감소 

ㅇ 2016년 전세계 신재생 에너지 투자, 전년대비 –18%로 부진(FT, 닛케이)

- 같은 기간 전세계 청정에너지 투자 금액은 2870억달러로, 2015년(3480억)에 비해 18% 줄어 10여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

- 국가 및 지역별로는 중국(-26%)과 일본(-43%) 외에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도 감소(-26%). 반면 유럽에서는 대형 풍력 발전 활성화 등으로 3% 증가

- 투자 대상별로는 해상 풍력 발전이 40% 증가한 299억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투자가 대규모로 소요되는 태양광은 태양 전지 가격 하락 등으로 전년대비 32% 감소

ㅇ 2017년 금융시장, 불확실성 증대로 낙관론과 비관론이 교차(FT)

- 미국의 신정부 출범, 유럽 선거, 영국 브렉시트 협상 등의 불확실성 요인이 잠재. 소시에테제네랄의 Albert Edward는 EU 분열 위험, 영국의 불안한 주택시장, 보호주의 정책의 부상 등 광범위한 비관론에 주목

- Bill Gross는 금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2.6%라고 제시한 반면 Albert Edward는 기준금리가 3%를 넘어 장기적으로 상승국면에 위치할 것이라고 언급

- 골드만삭스는 금융시장의 활황보다는 안정과 점진적 개선을 전망. 금년 미국 주식 시장은 상승세로 보고 있으나, 총이익은 소폭 증가에 그치고, 원자재 가격도 소폭 오르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

ㅇ 세계은행, 2017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2.7%로 이전보다 0.1%p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신흥국의 투자부진을 반영한 것으로,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의 재정확장책이 실현되면, 세계경제의 상승효과를 지적. 2016년 세계경제 성장률 추정치는 2.3%로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다보고, 신흥국은 유가상승으로 경기확대 예상

- 미국은 2%대 초반의 성장률(2017년 2.2%, 2018년 2.1%)로 추산되나 트럼프 차기 정부의 경제대책을 미포함한 수치. 법인세와 개인소득세 감세가 실현되면, 2017년과 2018년 성장률은 각각 2.5%, 2.9%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

- 트럼프 정책은 감세실시 시기와 금융당국이 어떻게 반응할지가 중요하지만, 세계경제 성장률을 2017년과 2018년 각각 0.1%p, 0.3%p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예상. 2018년 세계경제 성장률은 2.9%로, 2017년 전망치처럼 작년 6월보다 0.1%p 하향 조정, 또한 트럼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선언 등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우려. 세계은행의 Ayhan Kose는 무역정책 등의 변경은 성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 이에 트럼프 정부의 정책은 성장률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 제기

- 유로존 성장률은 2017년 1.5%로, 영국의 EU 이탈에 따른 불확실성 고조가 성장의 하방 리스크라고 설명. 중국과 일본의 2017년 성장률은 각각 6.5%, 0.9%로 예측. 러시아와 브라질은 원자재 가격 상승이 경기침체 탈피 요인이라고 언급

ㅇ 세계경제포럼(WEF), 전세계적인 불평등 확대와 양극화가 주요 위험 요인(블룸버그)

- 연차보고서에서 영국의 EU 탈퇴와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를 가져온 불평등 확대와 사회 양극화가 향후 10년 세계의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평가. 또한 기후변화도 주요 트렌드로 거론하며, 이러한 불안정의 회피를 위해 세계 지도자들의 협력을 요청

- 지속적인 저성장 이외에도 높은 수준의 부채와 인구구조의 변화가 금융위기 및 불평등 확대를 촉진하는 여건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 장기화가 빈부격차 확대와 대중영합주의 세력의 확산으로 이어졌다고 분석

- 세계의 여러 사건들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소득격차 확대의 지속이며, 그 중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완화가 이를 악화시켰다고 주장

ㅇ OECD 2016년 11월 경기선행지수, 향후 강한 성장 모멘텀 신호를 발신(로이터)

- OECD에 따르면, 같은 달 경기선행지수는 전월과 동일한 99.8로 장기평균인 100을 하회했으나, 미국은 2개월 연속 상승. 이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인프라 지출 확대와 세제감면 등의 기대로 경기상승을 예상하고 있기 때문, 다만 미국의 경기선행지수 상승은 선거 이전 경제가 이미 상향조정되고 있어 새로운 정부 출범으로 과열 위험이 커진 상황. G7 국가 중에는 이탈리아를 제외하고 모든 국가의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보다 상승

ㅇ 2016년 벤처투자는 침체, 투자의지는 여전히 높은 편(로이터)

- PwC와 CB insights가 발표한 2016년 벤처캐피탈 투자는 4/4분기에도 침체가 이어지면서, 연간으로 저조한 실적. 벤처캐피탈이 지원한 미국기업 투자는 4/4분기에 전기보다 16% 줄어든 117억달러. 전년동기비 19% 감소

- 4/4분기 벤처캐피탈 투자는 982건으로, 2011년 이후 분기 기준 1천건을 하회. PWC는 파멸적인 상황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12월에는 위성통신사업 기업이 12억달러를 출자받는 등 대형안건도 존재했다고 제시. 투자대비 자금은 풍부하다고 지적

ㅇ 2016년 특허경쟁력 상위 100대 기업, 미국의 39개사로 최다(로이터)

- Clarivate Analytics은 보유한 특허 자료를 기초로 지적재산권과 특허동향을 분석하고, 전세계적으로 혁신적인 기업과 기관을 선정(Top 100 Global Innovator). 2016년 지적재산권과 특허분야 상위 100개사 중 미국이 1위로 3년 만에 수위를 차지

- 2015년까지 2년 연속 수위를 차지한 일본은 2016년에 34개사로, 2위에 위치. 해당 순위는 특허의 수량, 실제로 출원하여 특허 등록이 인정받은 등록률, 특허의 글로벌화, 타사가 어느 정도 특허를 사용하는지 영향력 등 4가지 기준이 반영

- 이번 결과에서는 출원한 특허의 등록률이 늘어나고 있어 특허의 수보다는 질이 제고되고 있다고 Clarivate Analytics는 평가. 선정된 기업 중 캐논, GE, 히타치제작소 등은 의료기기 연구개발투자, 구글은 자동운전차 등에서 성과가 높은 편

- 여타 국가 중에는 중국 기업 중 글로벌화 평가가 높은 화웨이가 선정되었고, 프랑스는 10개사, 독일이 4개사가 순위에 포함, 이와 관련하여 자동차업계는 제조업체와 부품공급 업체 간 기술 제휴 움직임이 활발. 인공지능, 인터페이스 등 자동운전시스템은 매우 복잡하여 공급업체 의존도와 독자개발이 혼재된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

ㅇ 2016년 고급차 세계판매, 독일 메르세데스가 1위(블룸버그, 닛케이)

- 독일 BMW는 2016년 전세계 판매대수가 전년대비 5.2% 늘어난 200만34000대로, 6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메르세데스 벤츠의 208만3900대에는 미치지 못한 상황. 이에 따라 메르세데스가 12년 만에 고급차 판매대수 수위 탈환을 확정

- 메르세데스는 중국과 유럽의 판매가 확대되면서 전년비 11.3% 늘어나 고성장세를 유지. BMW는 2004년 이후 세계 2위로 하락. 아우디는 187만1400대로 2년 연속 세계 3위에 위치. 메르세데스와 아우디는 각각 6년, 8년 연속 과거 최고치 경신

- 미국 시장의 성장세 둔화 등 신차시장의 우려가 있지만, 고급차는 독일 3사가 시장을 견인하는 구도가 지속. 전체 브랜드를 포함한 판매대수에서는 BMW가 5.3% 늘어난 236만7600대로 다임러의 222만8400대(11.3% 증가)를 상회

ㅇ 트럼프 정부 출범에 따른 통화전쟁, 미·중 관계는 세계경제의 주요 위험 요인(WSJ)

- 미국의 다우지수 2만대와 같이 중국 위안화 환율의 달러당 7위안은 시장에서 중요한 전환점으로 인식 

- 중국 정부는 자국 환율이 달러당 7위안까지 하락할 것으로 내다보고, 투기세력의 공매도를 방어하였고, 이에 따라 중국 위안화 가치는 2% 이상 상승. 이러한 상황은 출범 예정인 미국 신정부와 중국 간 어려운 문제가 내재하고 있음을 시사

- 미국 트럼프 신정부 인수위는 멕시코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는 GM이나 도요타 자동차 등에 비판하는 등 국정에 사실상 빠르게 개입. 이에 포드는 멕시코에 16억달러 공장건설 계획을 철회 

- 트럼프는 포드의 결단에 환영 의사를 표하고, 이는 시작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 이에 멕시코 통화가치는 하락하고, 멕시코 정부는 외환시장에 직접 개입. 트럼프는 수입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주장했는데, 통화는 무역흐름에 민감, 아울러 트럼프는 무역에 유리하게 중국이 자국통화 가치를 내렸다고 간주하여,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한다고 위협

- 세계경제의 양축인 미국과 중국이 무역에 유리한 입장을 선점하려는 조치를 취하면, 이는 통화전쟁으로 이어져 세계무역과 금융시장에 혼란을 초래할 소지. 통화전쟁은 회피해야 하나, 지난 1년간 사건을 고려하면, 발생 가능성이 높은 편

- High Frequency Economics의 Carl Weinberg, 연초 통화바스켓 비율 조정으로 무역가중환율 안정 유지로 위안화의 달러화 대비 가치가 저하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 아울러 위안화 국제화 강조 등은 기축통화국인 미국에게 부정적 요소

- BofA의 Ethan Harris,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세계경제의 주된 리스크 요인으로, 중국의 강화된 경제력, 외교력, 군사력 사용 그리고 이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 향후 시장 변동성을 좌우할 것이라고 주장

- Harris는 미·중 갈등 심화 속에 아시아는 최대 충격 요인이 중동에서 G2로 이전. 1973년, 1979년, 1990년, 2008년 유가 충격은 모두 미국과 세계경제 부진으로 작용. 현재 가장 큰 리스크는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이라고 평가

ㅇ 인류에 유익한 경제를 위한 4가지, 첫걸음은 GDP 탈피(로이터)

- 세계 각국 주류는 수세에 몰리고 있는 상황. 40년 간 EU에 속한 영국은 고리를 끊고자 하고 있으며,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은 기존 사회와 경제 지식층에 불행을 보여주는 사례

- 이에 신년에는 인류에 유익한 4가지 범주를 제시. 

- 첫째, GDP 논리는 중단하자는 것으로, 자의적 지표 개선 집착은 선진국에 백해무익. GDP 성장을 당연히 간주하나 인류가 안는 커다란 경제적 우려는 포착되지 않은 상황, GDP 성장에도 미국의 고용불안, 은퇴 후 저수입, 대규모 의료비 등이 반영되지 않고, 빈곤층의 부담과 부유층의 탐욕도 미포함. 오히려 GDP 성장률 상승이 실제로 사회적·정신적 행복과는 반대의 방향. 약물남용 등이 GDP에 계상, 아울러 GDP에 대한 집착은 선진국에게 불행을 연결하는 요인. 보다 많은 상품을 축적하는 것보다 정신적 풍요 수반이 더 중요

- 둘째, 소외감 해소로, 과격한 nationalist로서 전쟁을 초래하기 보다는 트럼프와 러시아의 푸틴, 중국의 시진핑 등 신세대 nationalist와 같이 자국 위상 강화를 위한 평화적인 수단 추구로 세계에 수혜를 줄 수도 있어 군사력 증대보다는 바람직

- 셋째, 공동체 강화. 이는 대기업이 기여 가능, 자사 근로자와 결속력 있다고 주장하는 기업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그러한 주장은 성장과 이익 추구 방침에 장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임시방편으로 임원보수 축소를 추진할 필요, 엑슨모빌의 CEO 렉스 틸러슨의 연간 보수는 10년 간 평균 2400만달러로, 후임자 연봉이 20만4000달러가 된다면 엑슨모빌의 결속력이 강화될 가능성. 20만4000달러도 미국 평균 가계소득의 4배, 근로자가 여타 경영진도 같은 세계에 살고 있다는 의식이 중요. 현대사회는 전통적인 공동체 구조를 훼손. 

- 넷째, 지역에 의한 의사결정으로, 보완성 원리로, 정치적 문제를 가능한 지역에서 대처하는 것은 EU의 마스트리히트 조약에서도 확인

- 최근 중앙집권화는 규모의 경제로 효과가 있지만, 최근에는 효율성이 낮은데다 인간적인 가치를 추구하는지도 의문. 앞서 제시한 네 가지 방안은 리더에게 부담일 수도 있지만, 정치적 안정을 위해서도 우선적으로 고려할만한 요소

ㅇ 무디스, 연내 중국 등 주요 신흥국과 영국 등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 경고(로이터)

- 미국의 신정부 출범, 영국의 브렉시트, 유럽 각국의 선거 등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평가 대상국의 1/4 전망이 부정적이며, 그 중 영국, 이탈리아, 중국, 남아공, 멕시코, 브라질 등은 주목해야 하는 국가로 지적

- 브렉시트는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평가에 부정적 요소로, 재검토가 예정되어 있는 6월과 9월에는 공식적 탈퇴 절차가 시작될 전망이어서, 협상의 분위기를 판단의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

- 이탈리아는 정부에 의한 은행 구제금융, 새로운 선거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단, 총선 등 정치적 불확실성이 주요 리스크 요인.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이 개혁을 성공적으로 단행할 수 있을지가 신용등급의 관건

- 2016년 3월부터 부정적으로 보이는 중국의 신용등급은 경제 개혁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성장이나 안정유지에 집중되어 있는 지도부의 정책 우려에서 기인 

- 브라질은 유가 상승과 무관하게 개혁이 단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고, 남아공은 최근 수개월 정치적 불안이 대두되었지만 등급 결정에서 아직 확실한 자료는 없는 상태

ㅇ 경제적 불평등, 세계를 변화시키는 요인(FT)

- 최근 별세(1/1)한 경제학자 앤서니 앳킨슨은 최적의 세율과 불평등에 대한 연구를 통해 공공경제학 이론에 크게 기여. 1% 부유층에 대한 조명, 현대 공공경제학 설계, 소득 및 자산 분배와 세계의 빈곤 정도에 대한 새로운 추정방법 등을 고안

- 소득분배는 추세적이기 보다 사건별로 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는데, 영국의 경우 경제적 불평등은 1980년대까지 전반적으로 빠르게 이루어졌으나 이후 안정적으로 변화, 또한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에 대한 답으로 노동시장과 소비자시장의 지배력 문제, 세제개혁, 최저임금 보장 및 고용 가능성 강화, 사회 안전망 재설계 등 12가지 실용적 대안을 제시. 양극화는 인간의 선택이어서 흐름반전이 가능하다고 강조

- 또한 최근 미국의 지역경제학 연구는 소득불평등의 원인에서 장소의 중요성과 사회에 미치는 비용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언급

ㅇ 미국 지도력 저하, 2017년 10대 리스크 중 1위를 차지(블룸버그, 닛케이)

- 정치 리스크 조사회사인 Eurasia Group에 따르면, 미국이 고립주의 정책으로 세계의 제반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가능성을 지적. 2위는 공산당 집행부가 인사가 이루어지는 중국, 3위는 독일 메르켈 총리의 리더십 상실로 인한 유럽 순

- 2016년에는 미국과 유럽 동맹 공동화와 폐쇄된 유럽 등을 상위 리스크로 예상. 실제 2016년에는 영국이 브렉시트 결정을 내리고,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비판하는 트럼프가 당선

- 2017년에도 미국이 동맹국과 국제기구, 통상조약으로부터 거리를 두는 리스크가 잠재. Eurasia Group은 미국의 지도력 저하로 리더가 부재한 세계를 G-zero라고 명명하고, 위험성을 지적

- 2위인 중국은 시진핑 지도부가 2기에 진입. 최고 지도부가 교체될 예정으로, 1978년 개혁 개방 이후 가장 복잡한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 시진핑의 지도력 변경이 주목되는 가운데 시진핑은 외교문제에 강경하게 대응할 전망

- 유럽에서는 2017년 독일과 프랑스 등의 선거가 예정. 지금까지 메르켈 총리가 유럽의 안정을 이끌어왔으나, 유럽은 강한 메르켈 총리를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 이외에 중앙은행에 대한 정치적 간섭 증가 등을 2017년 리스크로 포함

ㅇ 전세계 디지털 가전 매출, 스마트폰 부진 등으로 2016년 1% 감소(닛케이)

-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독일 GfK, 작년 디지털 가전의 전세계 매출이 9500억달러라고 발표. 이는 스마트폰 성장 부진과 태플릿 PC 저조 등에 기인. 2017년에는 9290억달러로 전년대비 2% 줄어들 전망

- 스마트폰을 대체하는 성장 동력이 부재한 가운데 디지털 가전시장은 당분간 불안한 전개가 예상. 기존 세계시장 견인역인 스마트폰 판매대수는 2016년 전년대비 6%늘어난 13억9900만대에 머물 것으로 추정

- 차세대 디지털 가전을 선도할 것으로 보이는 wearable 기기도 2016년 58% 늘어난 1억2200만대로 증가율은 2015년 대비 축소

ㅇ 비트코인 가격, 자본·통화 규제에 따른 투자유인 증가로 최고치 경신(블룸버그)

- 금주 비트코인은 종전 최고치인 2013년의 비트코인 당 1137달러를 웃돌며 1140.64달러를 기록. 중국, 인도, 베네수엘라 등의 자본통제로 경제주체가 예금을 보호하려는 수단으로 비트코인이 활용되는 것이 최근 가격 급등의 주요요인

- Wedbush Securities의 Gil Luria, 2013년 가격급등과 달리 금년에는 각국의 규제정책으로 지난 3년간 가격이 지속적으로 올랐다고 지적

ㅇ 주요국 중앙은행,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력 점차 축소될 전망(WSJ)

- 이러한 현상은 2017년 투자여건 변화의 신호이며, 시장은 이를 반영하여 기존 포트폴리오의 수정을 개시. 이는 추가적인 통화정책 완화가 없다는 견해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 이를 고려하여 금년에도 위험자산 가격 상승이 지속될 가능성 다분

- 시장에서는 점차 중앙은행 관계자의 발언보다 향후 기업이익, 신용위험 등에 관심을 높일 것으로 전망. 통상적으로 저금리는 기업이익 증가에 긍정적이지만 이제는 중앙은행의 경기부양책이 한계에 이르러 재정지출의 확대가 필요한 시기 도래

- 작년 11월 이후 MSCI World Index에서 경기민감주가 10% 상승한 반면 방어주(defensive) 상승률은 4.6%에 불과. 2016년 큰 폭의 하락을 경험했던 유럽 은행주도 최근 2개월 동안 대폭 상승. 반면 세계 채권지수는 같은 기간 5% 하락

- 현 상황에서는 최근 주가 상승을 정당화할 수 있는 수준의 기업실적 회복 여부가 중요. 블랙록의 Nigel Bolton, 기업이익은 전세계적으로 개선 추세에 있으며 지금이 주식을 매입할 절호의 시기라는 견해 피력

ㅇ 바클레이즈, 2017년 원자재 시장에 블랙스완 발생 위협 지적(블룸버그)

- 베네수엘라의 채무불이행, 칠레의 폭동, 중국의 무역전쟁 등으로 원자재 시장의 붕괴 가능성이 상승하였다며 시장에 예상치 못한 충격을 우려

- Michael Cohen과 Dane Davis를 포함한 애널리스트 보고서에서 새로운 형태의 포퓰리즘과 보호주의 무역정책이 세계 원자재 시장의 수급에 혼란을 초래하여 시장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금년 경기의 부정적 전망을 시사

- 2016년 에너지 시장과 투자가는 영국 브렉시트와 트럼프 대통령 당선과 같은 예상과 다른 결과에 반응하였으며 금년에도 정치적 사건이 시장 상황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

- 블랙스완의 대표적 잠재요인 중 하나는 베네수엘라의 국가채무불이행 가능성으로 채권자와 은행 등이 자금을 회수하면 석유 기업은 지불 능력 상실로 생산을 할 수 없어 공급에 손실이 발생. 트럼프 당선자의 이란 핵협상에 대한 부정적 태도 역시 석유시장에 부정적

ㅇ 인플레이션 목표제, 부채가치 안정의 관점에서 대안이 필요(FT)

- 경제학자들은 통화정책 체계를 중앙은행의 경제성장률 안정화 기능에 기반하여 평가. 표준 경제학 모델에 따르면 통화정책을 통해 물가상승률의 실제치와 목표치의 격차를 최소화하여 실질 산출량을 잠재수준에 안정적으로 유지(divine coincidence), 그러나 현실경제에서 실질 부채가치의 안정화도 중요하며, 물가안정은 명목 부채 또는 청구권의 손익을 예측하는 척도로서 가치 있다고 평가

- 관련 관점에서 통화정책의 원칙은 자국통화로 표기된 채권/채무가 지니는 미래 가치에 신뢰를 부여하는 것으로 제시. 예측치와 미래의 실제치가 큰 폭 달라질 경우 의도치 않은 가치의 재분배, 시스템적으로 경제적 의사결정에 대한 기대감 좌절 등을 야기

- 유로존의 경우 소비자물가는 2014년까지 대체로 연간 2% 상승했으나, 이후 추세선을 5% 밑돌면서 실질 채권가치가 5% 상승. 이로 인해 GDP의 2/3을 차지하는 민간부채는 최근 2년간 국민소득의 1/7에 해당하는 가치가 재분배된 것으로 추정, 이에 따라 현재 대부분 중앙은행들이 채택하고 있는 인플레이션 목표제와 함께 미래 금융자산/부채 가치의 예측가능성을 높여주는 물가수준 목표제 또는 명목GDP 목표제도 고려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

ㅇ 주요국 자동차 판매, 미국 등을 중심으로 2017년에는 증가율 둔화 전망(WSJ)

- IHS 따르면, 2017년 미국 신차 판매는 1740만대로 추산한 가운데 재고 증가에 따른 판매 장려금 확대 등으로 기업의 수익률 하락이 예상. 포드는 작년 7월 호황기가 종료되었다고 판단하여 타사보다 빠르게 10월 감산을 시작한다고 발표

- EU 신차 등록건수는 2016년 1~11월 전년동기비 7.1% 증가. HSBC에 따르면, 2017년 이탈리아 신차 판매대수는 190만대로 전년비 20% 증가를 예상했지만 2007년 250만대를 크게 하회. 아울러 이탈리아 정치 및 금융시스템 리스크 확대로 소비심리가 위축될 가능성 내재

- 중국은 2017년 소형자동차 세금감면 정책이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의 자동차 제조업체의 생산 능력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어 중국의 판매 증가율이 급격히 둔화할 될 것으로 전망

ㅇ 2017년 주요국 중앙은행, 차기 미국 대통령 정책이 불확실성 요인(WSJ)

- 23개국 중앙은행 중 5개국을 제외하고 3월까지 현 정책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은 편. 미국, 멕시코, 남아공은 1/4분기 중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보이며, 브라질 중앙은행만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경우에 금리를 인하할 전망

- 미국은 경제지표가 양호할 경우에 금년 첫 금리인상을 3월에 단행할 가능성. 트럼프 신정부의 감세와 재정지출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면, 성장과 물가는 가속화되고, 연준은 물가상승 압력 제어를 위해 추가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 아울러 트럼프의 영향은 연준 인사 영향력 확대는 통화정책의 변수. ECB는 역내 선거가 지속되나 정책당국은 자산매입 규모로 경기부양이 가능하다고 판단. 다만 ECB의 경기부양책이 역내 경제에 부작용을 초래할 우려도 고조

- 유럽 은행권 취약성도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낮추는 요인. 역내 은행들은 ECB의 마이너스 금리가 수익을 낮추고 있다고 비판. 이에 ECB는 1/4분기에 통화정책 변경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네덜란드 총선을 시작으로 대중영합주의에도 주목할 것으로 관측

- 잉글랜드 은행은 브렉시트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1/4분기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 카니 총재는 일시적으로 물가상승률을 넘어서는 것도 용인할 방침이나, 이에 대한 폭과 기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

- 일본은행은 미국의 정책이 과도한 엔고와 엔저를 초래하지 않으면, 1/4분기 통화정책을 유지할 공산이 큰 편. 다만 미국 신정부의 정책 실망이 커져 엔고가 진행되면, 추가 통화정책 완화 대책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

- 중국의 통화정책 선택권은 인민은행이 아니라 지도부가 갖고 있으며, 인민은행은 정부의 성장목표에 주력할 전망. 인민은행은 1/4분기에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이며, 버블방지 등을 위해 단기금융시장 금리를 높게 유도

- 인도 중앙은행은 고액권 폐지로 경기대응력이 약화된 가운데 미국 금리인상 등으로 적극적인 통화정책 완화를 중단. 이에 1/4분기 기존 금리 유지 가능성이 높은 편 

- 에너지 가격상승으로 물가 오름세가 커져 금리인하 여지가 축소. 이에 시장에서는 연준의 예상보다 빠른 금리인상 속도로 인도 등 신흥국의 통화가치 하락 압력이 커질 것으로 진단, 또한 투자자의 안전자산 선호도 통화정책에 영향

ㅇ 바젤 III 승인연기, 은행 보유 자본 최저액 합의에 실패(로이터, FT)

- 바젤은행감독위원회는 금융위기 재발방지를 위한 새로운 자기자본비율 규제인 바젤 III의 승인 신청을 연기한다고 발표. 이는 은행이 보유해야 하는 자본의 최저액에 대한 최종합의를 얻지 못했기 때문

- 바젤 III 승인을 위해 8일 예정된 중앙은행 총재 및 금융감독당국 기관장 (GHOS: Governors and Heads of Supervision) 회의는 연기. 바젤 위원회는 협의의 필요성을 인식하여 GHOS 회의를 3월 1~2일로 변경

- 승인연기 원인 중 하나는 리스크 계산에 활용되는 모형과 관계없이 은행이 보유해야 하는 최소영업자기자본액의 최저수준 대립이 컸던 것으로 평가. 최소영업자본액에 최저수준을 설정하는 것은 독자모델을 사용하는 독일 은행권 등에 큰 영향

ㅇ 트럼프 효과, 5가지 함정으로 지속적 실효성에 의문(로이터)

- 미국 대선 이후 미국의 장기금리, 주가지수, 달러화 가치가 상승. 이처럼 정권교체는 game change의 기점이 될 수 있으나, 트럼프 효과의 함정이 없는지 냉정하게 정리할 필요성 대두. 첫째, 정책의 격차로,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은 상이한 영향을 미칠 전망

- 트럼프가 내세우는 재정확장 정책은 금리인상 압력을 높이는 한편 강달러로 연결. 미국의 달러화 가치 상승은 설비투자와 해외수요를 중심으로 경제에 악영향. 외환시장 정책의 동력 부재도 미국경제에 우려 요소

- 트럼프 정책은 재정확장과 규제완화에 축을 두고 있지만, 보호무역주의가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 마이너스 내용도 내재. 둘째, 금리와 주가의 상승은 양립하지 않아 경기상승세가 약화될 가능성

- 법인세 인하 등으로 기업실적 개선이 기대되지만, 기업수익에 금리상승과 강달러의 역풍도 잠재. 보호무역주의 대두는 수입제품의 관세인상과 기존 구축된 세계 공급망 분열을 통해 비용 상승이 커질 우려, 또한 금리상승 압력이 완화되면 주가에 호재. 하지만 이는 트럼프 차기 정부의 재정지출이 당초 기대에 이르지 못할 경우, 주가하락 리스크로 연결될 가능성. 셋째, 신흥국 불안 지속으로, 금리와 달러화 가치 상승은 다수 신흥국 통화에 영향

- 통화가치 하락은 신흥국의 수출경쟁력 개선으로 이어지나 세계무역 감소로 수입가격, 외화표시 대외부채 상환 부담 증가, 외환보유액 감소 등을 유발. 2016년 FOMC는 해외여건을 이유로 금리인상을 보류한 바 있어, 2017년에도 반복될 가능성이 존재, 다만 불확실성 속에도 FOMC는 재정확대로 인해 신흥국 불안과 관계없이 금리인상을 실시할 공산이 크고, 이는 다시 시장불안을 초래할 소지. 넷째, 재정확대에 대한 과도한 평가로, 공공부채 확대는 생산성과 성장의 지속성 미흡 시 부작용 내재, 이는 장기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경기부양효과를 상쇄하는 구축효과(crowding-out effect)도 우려. 재정정책이 성장견인력이 있었다면 통화정책은 애초부터 불필요했다는 평가. 이에 트럼프 효과가 2017년 지속될 가능성은 기대난

- 트럼프는 취임 이후 100일 이내 재정정책을 구사하겠지만, 관련 효과가 미흡할 경우에 지지층과도 괴리가 발생하여 정책 지속성의 난맥이 예상

ㅇ 2017년 세계경제, 혁신 부재 등 성장엔진은 부족(FT)

- 세계대전 전후 세계경제는 지속적인 성장을 지속. Minsky에 의하면, 경기침체에 대응하여 효과적인 통화시스템, 재정수지 적자를 감내하면서도 GDP 규모를 상회하는 재정지출 정책 구사 등이 주요 배경이라고 설명, 아울러 세계경제를 선도한 미국의 혁신과 신흥국의 추격이 핵심 성장동력이었다는 평가. 예를 들어, 후발주자였던 중국의 1인당 GDP는 1978년에서 2015년 간 23배 성장. 2015년 중국은 미국의 1/4 수준까지 확장한 가운데 인도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편으로, 미국의 1/10 수준(2015년 기준)

- Gavyn Davies는 세계경제가 금년 3% 이상의 성장을 보여 전년보다 호조를 예상. 1950년대 초반 이후 2% 이하 성장률은 나타낸 사례는 석유파동이 있었던 1975년, 1981년, 1982년, 금융위기직후 2009년등에 불과, 향후 세계 금융위기 발생 요인이 될 수 있는 요소는 유로존의 해체와 중국의 위기로 실제 발생 가능성은 경미. 중국은 금융 불안을 억제할 수 있는 필요한 수단을 보유. 유로존도 역내 통합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편, 하지만 미국의 트럼프 당선, 프랑스의 마린 르 펜 당선과 난민 유입 등의 EU 정치적 스트레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보복 정책, 트럼프 당선인과 중국 시진핑 주석의 정책차로 인한 균열, 핵 문제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수 상존

- 중동의 정정불안, 북한의 핵위험, 인도와 파키스탄의 갈등도 잠재. 2016년에는 지정학적 문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낮았으나, 2017년에는 커질 우려 

- 금년에는 단기적으로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으로, 관련 위험은 장기화될 가능성 내재. 트럼프 정책 불확실성이 양국간 갈등을 비화시킬 소지 

- 장기적으로 주목할 점은 성장 동력의 약화. 후발주자들의 추격은 여전히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세계경제는 생산성 성장 둔화와 초저금리 등 핵심에서 후퇴. 차기 트럼프 행정부가 약속한 미국 주도형 성장은 자국 보호주의 정책을 통한 성공 가능성이 미미

- Robert Gordon, 그럼에도 우려는 혁신의 부재로 인해 장기적인 성장 둔화가 문제라고 지적. 금년 세계경제가 3~4% 성장(PPP 기준)할 가능성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신흥국 경제가 선진국보다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 하지만 신흥국 성장 속에서도 앞에서 서술한 tail risk가 잠재. 수년간 양적완화 정책은 예상과 달리 물가를 끌어 올리지 못했고, 2017년 트럼프 정책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유발하여 실효성에 의문

ㅇ 2017년 세계경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옐런 의장 등의 영향력은 큰 편(로이터)

- 2017년 금융시장에 주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인물은 트럼프 차기 대통령, 옐런 연준 의장, 메르켈 독일 총리. 트럼프는 최초의 기업가 출신 미국 대통령으로 트럼프 경제정책은 전세계 경제에 큰 영향력 행사

- 환율의 관점에서는 옐런 연준 의장과 더불어 므누신 차기 재무장관과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가 주목할 만한 인물. 므누신 차기 재무장관은 최근 자본 유입으로 인한 달러 강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통화약세보다는 경제성장과 고용확대가 정책적 우선순위라는 의견, 다만, 달러 강세가 제조업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경우 입장 변화 가능성. 또한 므누신은 트럼프 정부의 인프라 지출 계획에서 자금조달을 담당하기 때문에, 많은 우려를 받고 있는 인프라 투자계획 실행에 중요한 역할 담당.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간주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자세, 따라서 일본은행은 단기금리 인하를 위한 추가 완화, 장기목표금리 인하, 자산매입 확대, 본원통화 확대 등을 대안으로 고려. 하지만 앞의 두 대안은 금융주 하락과 추가 완화 수단 한정 등의 문제가 있고, 나머지 두 대안은 일본은행의 수익률곡선조작 정책에 모순되어 어려움 예상

ㅇ 2017년 금융시장, 트럼프 정책·유가 안정·유동성 여건 등이 주요 현안(블룸버그, FT)

- 작년에 예상과 다른 정치적 사건들이 발생했지만 주가는 상승하고 채권가격은 하락. 금년 금융시장 전망에서 다음과 같은 논의들이 시장의 주요 현안으로 부상할 전망

- 첫째, 트럼프 정책. 투자자들이 트럼프 정권의 경기부양책과 규제완화가 경제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면서 주가상승과 채권가격 하락이 발생. 하지만 최근 달러화 강세에 따른 미국 기업의 수익 악화 가능성 상존, 또한 그 동안 주가가 큰 폭으로 올라 부담스러운 수준에 있다는 의견도 제기. Schroders의 Jenny Jones, 트럼프 정책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믿지만, 주가가 이를 이미 반영하고 있어, 오히려 투자자의 실망이 향후 시장에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

- 둘째, 유가 안정. OPEC과 비OPEC 국가들이 감산합의를 준수하지 않을 수 있으며, 미국 셰일 업체들의 산유량 확대에 따른 공급과잉 발생도 가능. 원유시장의 수급 균형이 이루어지면 유가는 배럴당 50달러 이상에서 유지될 전망

- 셋째, 은행권 실적 회복. 규제강화와 저금리 장기화로 오랫동안 실적 부진을 겪었던 미국, 유럽, 일본 은행들의 주가는 작년 하반기에 상승. 이는 향후 성장 가속화와 금리상승에 따른 예대마진 확대 기대가 반영된 결과, 하지만 아직까지 유럽 은행권의 건전성에 대한 우려 상존. 2016년 유럽 은행지수의 주당순자산(PBR) 비율이 0.68로 추정되는데, 이는 전년비 높은 수준

- 넷째, 유동성 여건. 연준은 금년 3번 이상의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을 시사. 하지만 미국의 성장률이 2%대에 불과한 상황에서 3번의 금리인상에 따른 유동성 감소와 달러화 강세를 연준이 용인할 수 있는지 여부는 불확실

- 다섯째, 신흥국 자본유출.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 이후 신흥국 자본유출이 크게 늘었고, 특히 멕시코 페소화와 터키 리라화 가치가 급락. 미국의 금리상승이 지속된다면 신흥국 자본유출은 더욱 심화될 전망, 다만 러시아 루블화(미국과의 우호적 관계 유지), 멕시코 페소화(과도한 하락으로 저평가 국면), 칠레 주식(정부의 친기업 정책), 인도네시아 주식(양호한 내수 시장) 등은 매력적인 투자 대상

ㅇ 전세계 외환보유액에서 미국 달러화 비율, 2년 만에 최저수준(로이터)

- IMF 자료에 따르면, 2016년 3/4분기 외환보유액에서 미국 달러화 비율은 3분기 연속 하락. 이는 유럽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이는 한편 세계경제에 대한 낙관적 견해가 강화되고 있음을 시사

- 미국 달러화가 전세계 외환보유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6년 3/4분기에 63.3%로, 2014년 3/4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 2/4분기에는 63.8%. 유로화 비율은 같은 해 3/4분기 20.3%로 2/4분기의 20.0%에 비해 상승

- IMF에 의하면, 전세계 외환보유액이 2/4분기 10조9700억달러에서 3/4분기에 11조100억달러로 늘었고, 통화준비금 총액도 2/4분기 7조5천억달러에서 3/4분기 7조8천억달러로 증가. 중국은 2015년 2/4분기부터 외환보유액 내역을 보고하기 시작

ㅇ 2017년 전망 시나리오, 미국 금리인상과 EU 정치상황 등이 중요(FT)

- [1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취임. 공약으로 내세웠던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탈퇴, 오마바 케어 철회 등의 이행 여부와 함께 향후 트럼프 정책향방을 취임사를 통해 예측할 수 있을 전망

- [3월] 영국의 리스본 조약 50조 발동. 3월 정부는 브렉시트 이행을 위한 2년간의 탈퇴 절차를 개시할 예정.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의 보수적 지지층을 만족시키고,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이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현실적 가능 여부는 다소 부정적

- [상반기] IS와의 전투. 2014년 극단주의자들이 차지한 이라크 제2의 도시 모술을 탈환하기 위한 전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속. 모술 탈환 진전 정도에 따라 금년 초부터는 ISIS의 사실상 수도인 시리아 락까에서 격투가 벌어질 전망

- [4월~5월] 프랑스 대선. 강경 보수파인 브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가 가장 유력한 대선 주자이지만, 브렉시트와 미국의 트럼프 당선 이후 국민전선의 마린 르 펜의 당선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상존

- [5월] 이란의 대통령 선거. 이란 핵협상에 대한 미국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비판적 입장으로 핵협상을 이끌어냈던 Hassan Rouhani 대통령의 재당선이 불투명. Rouhani 대통령의 당선 여부에 따라 중동지역의 노선이 결정될 예정

- [연간] 미국의 금리인상. 연준이 금년 세 차례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금리 인상 범위에 대해 시장의 관심이 집중

- [상반기] 터키의 국민투표. 15년간 에르도안 대통령은 장기집권과 철권통치를 위한 대통령중심제 개헌을 위해 노력. 최근 테러공격과 쿠데타가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줌에 따라 4월~5월에 예정된 국민투표에서 찬성이 우세할 전망

- [가을] 중국 공산당대회. 중국은 최근 100년 중 국제사회에서 위상이 가장 강력. 2022년까지 국가주석을 자리를 유지할 것이 거의 확실한 시진핑 주석은 제 19회 공산당대회에서 부상한 중국의 위상과 장기 집권계획을 공고히 할 것으로 예측

- [9월~10월] 독일 선거. 난민 정책과 극단주의자 테러로 위기에 몰린 메르켈 총리가 4연임에 성공할지 주목. 反유럽연합과 反이민을 주장하는 세력은 테러와 같은 위기를 역이용

ㅇ 2016년 세계경제, 저성장 우려에도 통화정책 효과 등은 긍정적 평가(FT)

- 2016년 중국의 성장 둔화 우려에 따라 금융시장 전반에 부정적 시각이 고조. 6월에는 전세계 5위 경제 규모인 영국이 세계 최대 무역 블록인 유럽연합의 탈퇴를 선언하며 시장에 충격. 연말에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당선으로 불확실성이 확대

- 시장에서는 선진국의 저성장과 저물가 등을 우려. 이러한 상황에도 2016년 하반기부터 금융 시장은 안정세로 돌아섰으며, 세계 경제는 점차 회복세. 이에 미국 연준은 1년 만에 0.25%p의 금리 인상을 결정

- 2016년은 불안정한상황에서도 적절한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이 실효성을 거둘수 있음을 입증한 한해로 평가 

- 연초에는 중국의 자본유출 우려로 인한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확산. 인민은행의 적극적인 개입 등으로 시장의 불안이 다소 완화. 하반기에는 중국의 해외자본 유출 영향은 약화

- 유로존과 일본은 물가가 정부의 목표 수준을 하회했으나 점차 상승하는 조짐. 이에 ECB와 일본은행은 현 수준의 통화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2017년에도 세계 경제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미국 경제 소식들  (0) 2017.01.19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9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7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3
[2017년] 경제 전망  (0) 2017.01.05
[2017년] 일본 경제 소식들  (0) 2017.01.05

■ 미국 대선결과, 글로벌화 종료를 시사·정부의 소득분배 정책 필요(미국 상무부, 일본 JA共濟總合硏究所 )

ㅇ 소득격차 해소를 위한 재정정책이 확산되겠지만, 재정건전성 우려도 잠재

ㅇ 2016년 6월 브렉시트 투표결과와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당선은 글로벌화, 그 결과로 파생된 국민의 격차 확대의 불만이 강화되고 있음을 반영

- 요소가격균등화 이론에 의하면, 자유무역으로 임금과 지가 등이 국제적으로 균등하게 되며, 상품 외에 노동력 이동으로 저임금 해외 근로자가 유입되어 국내 일자리 상실과 임금 등이 저하되는 부작용을 초래

- 영국은 이른바 윔블던 효과로, 해외에 시장개방을 통해 성장한 국가이며, 미국도 이민자 유입을 통해 강대국으로 발돋움. 이를 고려하면, 글로벌화가 이들 국가의 근로자에게 미친 영향은 컸음을 시사

ㅇ 글로벌화 진행 후 미국은 근로자 수입부진과 그에 따른 격차가 확대되었지만, 그에 대한 대응은 미흡, 낙수효과를 근거로 격차를 용인하는 경향이 존재

- 지나친 시장원리와 부유층의 조세피난처 활용, 금융규제 완화로 인한 후유증은 위기로 도래하였고, 이에 대한 부담은 국민생활에 어려움으로 작용

ㅇ 향후 소득분배를 위한 재정정책 중시가 강화될 것으로 보이나, 재정건전성이 우려되는 국가는 불안이 잠재

<그림 1> 미국의 중산층 가계수입과 노동소득분배율

<그림 2> 주요국 상위소득 10%의 소득 전체 점유율

■ 세계경제 전반

ㅇ 세계은행, 2017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2.7%로 이전보다 0.1%p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신흥국의 투자부진을 반영한 것으로, 트럼프 미국 차기 정부의 재정확장책이 실현되면, 세계경제의 상승효과를 지적. 2016년 세계경제 성장률 추정치는 2.3%로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다보고, 신흥국은 유가상승으로 경기확대 예상

- 미국은 2%대 초반의 성장률(2017년 2.2%, 2018년 2.1%)로 추산되나 트럼프 차기 정부의 경제대책을 미포함한 수치. 법인세와 개인소득세 감세가 실현되면, 2017년과 2018년 성장률은 각각 2.5%, 2.9%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

- 트럼프 정책은 감세실시 시기와 금융당국이 어떻게 반응할지가 중요하지만, 세계경제 성장률을 2017년과 2018년 각각 0.1%p, 0.3%p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예상. 2018년 세계경제 성장률은 2.9%로, 2017년 전망치처럼 작년 6월보다 0.1%p 하향 조정

- 또한 트럼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선언 등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우려. 세계은행의 Ayhan Kose는 무역정책 등의 변경은 성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 이에 트럼프 정부의 정책은 성장률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 제기

- 유로존 성장률은 2017년 1.5%로, 영국의 EU 이탈에 따른 불확실성 고조가 성장의 하방 리스크라고 설명. 중국과 일본의 2017년 성장률은 각각 6.5%, 0.9%로 예측. 러시아와 브라질은 원자재 가격 상승이 경기침체 탈피 요인이라고 언급

ㅇ 세계경제포럼(WEF), 전세계적인 불평등 확대와 양극화가 주요 위험 요인(블룸버그)

- 연차보고서에서 영국의 EU 탈퇴와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를 가져온 불평등 확대와 사회 양극화가 향후 10년 세계의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평가. 또한 기후변화도 주요 트렌드로 거론하며, 이러한 불안정의 회피를 위해 세계 지도자들의 협력을 요청

- 지속적인 저성장 이외에도 높은 수준의 부채와 인구구조의 변화가 금융위기 및 불평등 확대를 촉진하는 여건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 장기화가 빈부격차 확대와 대중영합주의 세력의 확산으로 이어졌다고 분석

- 세계의 여러 사건들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소득격차 확대의 지속이며, 그 중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완화가 이를 악화시켰다고 주장

ㅇ OECD 2016년 11월 경기선행지수, 향후 강한 성장 모멘텀 신호를 발신(로이터)

- OECD에 따르면, 같은 달 경기선행지수는 전월과 동일한 99.8로 장기평균인 100을 하회했으나, 미국은 2개월 연속 상승. 이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인프라 지출 확대와 세제감면 등의 기대로 경기상승을 예상하고 있기 때문

- 다만 미국의 경기선행지수 상승은 선거 이전 경제가 이미 상향조정되고 있어 새로운 정부 출범으로 과열 위험이 커진 상황. G7 국가 중에는 이탈리아를 제외하고 모든 국가의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보다 상승

ㅇ 2016년 벤처투자는 침체, 투자의지는 여전히 높은 편(로이터)

- PwC와 CB insights가 발표한 2016년 벤처캐피탈 투자는 4/4분기에도 침체가 이어지면서, 연간으로 저조한 실적. 벤처캐피탈이 지원한 미국기업 투자는 4/4분기에 전기보다 16% 줄어든 117억달러. 전년동기비 19% 감소

- 4/4분기 벤처캐피탈 투자는 982건으로, 2011년 이후 분기 기준 1천건을 하회. PWC는 파멸적인 상황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12월에는 위성통신사업 기업이 12억달러를 출자받는 등 대형안건도 존재했다고 제시. 투자대비 자금은 풍부하다고 지적

■ 미국

ㅇ 기준 대출금리(공정보합), 미니애폴리스 제외 11개 지역 연은이 인상 요구(로이터)

- Fed가 공표한 2016년 11~12월 기준대출금리 의사록에서 12개 지역 연은 중 11개 지역 연은이 0.25%p 인상한 1.25%를 요구. 11월 초순 FOMC 전 개최된 회의에서는 9개 지역 연은이 기준 대출금리 인상을 주장

- 11개 지역 연은은 경제활동과 노동시장의 진전을 기초로 인상을 요구. 확장적인 재정정책 등 정부가 대폭적인 정책변경의 가능성이 제시하면서, 이를 강조. 하지만 12월 12일 개최된 기준 대출금리 회의에서는 금리 보류를 결정

- 이후 12월 13~14일 개최된 FOMC에서 금리인상이 결정됨에 다라 11개 지역 연은은 기준 대출금리를 인상. 다음 날에는 미니애폴리스 연은도 관련 금리를 높이는데 지지하여, 연준 이사회가 이를 승인

ㅇ 2016년 연준의 국고납부액, 920억달러로 전년(977억달러)보다 감소(로이터)

- 이는 민간은행의 초과준비를 위한 금리지급이 전년 69억달러에서 120억달러로 늘어났기 때문. 연준이 보유한 미국 국채와 정부기관채 금리수입이 26억달러 줄어든 것도 주요 요인. 은행의 초과준비예금은 금융위기 이후 늘어나 작년 말 2조달러 수준

- 연준은 2015년 12월 연방기금금리를 올리는 동시에 초과준비에 대한 금리도 인상. 이로 인해 준비예금 금리부담이 상승. 2016년 경비는 7억900만달러로 전년보다 소폭 증가, 소비자금융보호국(CFPB)에 대한 지급액은 5억9600만달러

ㅇ 트럼프, 공화당에 오바마케어 폐지 또는 대체안의 조기 가결 요청(로이터)

- 일부 공화당 의원은 대체안 책정에 최대 2년이 소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제기. 트럼프는 관련 방안의 지체를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 상원은 금주 관련 법안의 일정을 확정할 예정. 이후 하원 가결이 이루어질 예정

ㅇ 도이체방크, 트럼프 차기 정부는 현상보다 양호(로이터)

- 도이체방크의 David Folkerts-Landau, 트럼프 정부 출범은 평범한 현상의 개선과 성장 가속을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 정부 교체로 실용주의 변화가 발생하는 동시에 성장률이 2016년 1.5%에서 2018년에 2배 이상 확대될 것으로 예상

- 아울러 트럼프 정부는 불확실성도 있지만, 일상적인 확실성보다 바람직하다고 지적하고, 내각지명자들은 기업가정신을 지녀, 유연한 방식으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고 강조

ㅇ 대형 투자은행, 2016년 4/4분기 수수료 수입은 2009년 이후 최대(로이터)

- 같은 기간 중 5대 대형 투자은행의 채권, 주식 거래수입은 전년동기비 20% 늘어난 173억달러로, 그 중 채권 거래수입은 32%로 대폭 증가. 가장 현저한 수입 증가를 나타낸 투자은행은 모건스탠리로, 채권 거래수입이 82% 늘어난 10억달러로 예상

- Keefe, Bruyette & Woods의 Fred Cannon, 거래와 대출을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이익이 확대될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지를 파악하는 경영진의 노력이 필요하고, 특히 거래 확대가 유지 가능한지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

ㅇ Janus Capital의 빌 그로스, 채권시장의 강세장 종료는 아직 불확실(WSJ)

- 10년만기 국채수익률이 2.60% 이상에서 지속되면 30년 동안 이어진 채권시장의 강세장이 막을 내린다고 평가하고, 이는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와 트럼프 정부가 내놓을 경기부양책의 규모와 시기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언급

- 다만 경제성장률이 3.0% 이상 올라간다는 기대는 고령화와 GDP 대비 부채비율의 증가, 산업자동화에 따른 고용 감소 등으로 지켜지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채권시장의 강세장이 아직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라고 주장

ㅇ 오바마 대통령, 고별연설에서 트럼프의 정책을 비판(블룸버그)

- 모든 경제문제를 백인 중산층과 부당하게 우대되는 소수자 대립으로 적용하는 논리는 맞지 않으며, 이민자의 자녀는 미래 미국 노동력의 중요한 자산이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

ㅇ 트럼프, 기자회견에서 고용 및 국경수비 등에 관한 방침 표명(블룸버그, 닛케이)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고용 창출, 오바마케어, 멕시코 국경 수비, 러시아와의 관계 등에 대한 의견 표명.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여 기업의 미국 생산 회귀를 촉구하는 방침 시사

- 최근 자동차 생산업체 포드와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발표한 미국 투자 계획에 감사한다고 언급하였으며, 자동차 산업 뿐 아니라 제약 산업에도 미국 생산을 기대한다고 강조

-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은 인정하였으나 대선 중 러시아가 사이버 공격을 통하여 트럼프의 당선을 도왔다는 의혹을 부인하였으며,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바란다고 발언

- 또한 오바마케어를 비판하며 빠른 시일 내에 완전히 폐지해야 하고, 대체 제도 도입이 동시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발언하여 현 의료보험제도의 근본적 재검토 시사 

-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도 1년을 기다릴 수 없다고 발언하여 의회가 빠른 시일 내에 장벽 건설을 승인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드러냈으며, 멕시코 정부와 협상 종료 이전에 건설을 시작한다는 입장

- 무역 불균형 문제를 논의하면서 보호무역 정책의 주요 대상은 중국과 멕시코라고 언급하였으며 모든 국가와의 협상에서 미국에 유리한 대외 협상 진행 의향을 시사

ㅇ 1월 1주차 모기지 신청지수, 금리 하락으로 전주대비 5.8% 상승(로이터, FT)

- 모기지은행인협회(MBA)에 따르면, 같은 기간 구매지수와 재대출지수는 전주비 각각 6.0%, 4.0% 올라 상승세로 전환. 41만7000달러 이하의 대출에 적용되는 30년만기 고정금리는 4.32%로 전주보다 7bp 하락

- 이번 주 모기지 신청지수 상승은 금리가 하락한 것이 주요 원인이며, 다만 전년동기에 비하여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향후 주택 판매의 약세 시사

■ 미국

ㅇ 투자의 신중한 태도, 빠른 속도의 물가상승세는 억제될 전망(WSJ)

- 향후 10년의 평균 물가상승률을 시사하는 10년 BEI(break-even inflation rate)는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후 2.0%까지 상승(대선 전에 1.7%). 뉴욕 연은의 12월 조사에서도 소비자들은 향후 3년의 물가상승률이 2.8%에 이를 것으로 예상

- 소비자가 예상하는 미래의 물가가 높을수록 실제 물가도 상승하는 경향을 나타내기 때문에 인플레이션 기대는 매우 중요. 기업들은 물가가 오를 경우, 채무상환이 상대적으로 용이해져 통상적으로 투자를 확대

- 물가상승이 발생하면 기업들은 보유하고 있는 시설의 가치가 오르는 혜택을 향유. 또한 임금이 올라갈 경우 상승분을 제품이나 서비스 가격에 전가시킬 수 있어, 노동비용이 늘어나지 않는 시설투자 증가를 통한 이익 확대가 가능

- 차기 정부의 규제완화, 감세, 재정지출 확대 기대에도 대부분의 기업은 아직 투자확대에 신중한 자세를 견지. 이에 물가상승 가속화는 시장 기대보다 지체될 전망

ㅇ 주요 기업, 트럼프 정책 대응으로 로비활동 증가(WSJ)

- 기업은 경제성장을 강조하는 트럼프 정권의 시작과 함께 로비활동을 확대. 에너지 업체들은 연방정부의 규제 완화를 촉구하고 있고, 통신사는 네트워크 중립성 규정 개정을 주장. 항공사는 외국 업체의 편법적 시장진입 제어를 위해 항공협정의 엄정한 집행을 요구

- 금융기관들은 이미 금융규제 개혁법의 철폐를 원하고 소매 및 요식업체들은 용이한 노조결성을 수용한 정부 결정의 변경을 촉구. 방위업체와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방위비 절감을 막기 위해 노력

- 금년 의회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의 대표적 정책인 오바마케어 철폐, 환경 및 에너지 관련 규제의 완화도 이루어질 전망. 2015년 기업의 로비활동 금액은 32억달러로 오바마 정부가 출범하기 전인 2008년(33억달러)과 비교하여 소폭 감소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이 선거운동 기간에 특정 이익집단의 영향력을 억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기업들이 최근 로비활동을 크게 늘리는 것은 친기업을 표방하는 차기 정부에서 정책변화를 통해 자신의 요구가 이루어 질 수 있다는 믿음이 높아지기 때문

ㅇ 기업의 투자결정, 트럼프의 정책에 대응하여 탄력적으로 조정(로이터)

- 최근 트럼프가 SNS에 GM, 록히드 마틴 등 대기업들의 친미적이지 않은 생산 계획을 비판하면서, 국내 기업들은 대규모 감원을 유발할 수 있는 인수 합병을 재검토하고 감원·제조시설의 해외 이전 계획 등을 취소할 방침

- 또한 트럼프가 중국과 멕시코를 대상으로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언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국가에 생산 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은 사전 대책을 모색 

- 트럼프의 보호주의 감시망에서 반미 기업으로 낙인 받지 않으려는 기업의 움직임으로, 대정부관계·조사 업체에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관련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

- 아울러 기업들은 트럼프 정책에 순응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하여 자사의 미국 내 일자리 창출 계획 등을 적극 홍보. 리아트크라이슬러(FCA)는 지난 8일 2000개의 국내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

- APCO Worldwide의 Kent Jarrell, 트럼프의 보호주의 정책으로 새로운 관행이 생기고 있다고 평가하며, 경영자들이 주주가치 극대화 뿐 아니라 국가 정책에 따른 손익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

■ 유럽

ㅇ 잉글랜드 은행 총재, EU 시장 접근 상실 시 은행에 커다란 리스크(로이터)

- 카니 총재는 영국의 금융서비스업은 EU 접근이 일부 상실되더라도 특혜를 받을 가능성이 있으며, 수년간 확대를 지속했다고 주장. 하지만 특정시점에서 대규모의 구성요소를 상실하여 특혜를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하며, 정부의 판단이 필요하다고 강조

- 아울러 카니 총재는 영국의 EU 이탈을 원활하게 실시하기 위해서는 이행기간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은행부문은 브렉시트 이후 패스포트를 잃을 경우에 가장 타격을 받는 산업이라고 지적. 이는 금융과 고용의 불안으로 연결된다고 제시

ㅇ 독일, IMF와 EU의 재정지출 확대 주장은 근시안적 요구라고 반박(FT)

- 재무부의 Ludger Schuknecht, 인위적 수요확대는 구시대적인 발상이며, 세계 주요국의 부채 규모가 여전히 높은 수준에 있어 항상 주의가 요구된다고 지적 

- 특히 G7의 GDP 대비 부채비율이 120%를 넘는 상황에서 금리상승이 가속화될 경우 다시 한 번 신용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

ㅇ 독일 2016년 재정수지 흑자, 50~70억유로 수준에 이를 전망(로이터)

- 정부, 흑자액 중 일부는 난민대책에 필요한 비용을 위해 사용할 계획

ㅇ 독일 기업, 브렉시트로 실보다 득이 많을 것으로 기대(FT)

- 쾰른 경제연구소의 기업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브렉시트로 10%가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한 반면, 25%는 긍정적 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

- 브렉시트가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것으로 우려한 응답자들은 구체적으로 파운드화 약세에 따른 영국 수출 감소와 인력과 물자의 자유로운 이동 불가능으로 인한 가치사슬(value chain)의 혼란 등을 위험요인으로 언급

ㅇ 독일 무역협회(BDI), 브렉시트 협상에서 타협 없는 엄격한 자세 필요(FT)

- 신임 회장 Dieter Kempf, EU와의 자유로운 교류를 원한다면 인력을 포함한 4가지 자원의 자유로운 이동을 위태롭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 이번 발언은 최근 메르켈 총리가 영국에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에 부합

- 세계 자유무역을 반대하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과 관련해서도,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든다는 슬로건이 고립주의가 되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

ㅇ 이탈리아 정부, 유로존의 구제금융 지원은 불필요(로이터)

- 파도안 재무장관은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BMPS)의 재무건전성이 양호하며, 향후 이익도 발생할 것이라고 언급

ㅇ 영국 정부, 브렉시트 협상 권한 관련 소송에서 패소 예상(로이터)

- 정부는 브렉시트 협상에서 의회 승인의 필요 여부를 둘러싼 소송에서 패할 것으로 예상하고, 향후 의회에 제시할 수 있는 2개의 법안을 준비. 대법원은 2주 이내에 판결하고, 정부는 대안 마련을 위해 공표 이전에 판결 내용을 알려주도록 요청

ㅇ 영국 2016년 11월 산업생산, 원유생산 증가 등으로 예상치(0.8%)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전월비 2.1% 늘어나며 10월(-1.1%) 부진에서 벗어났고, 제조업 생산도 예상치(0.5%)넘어 전월비 1.3% 증가. 이는 북해 유전 조업재개로 인한 에너지와 제약부문 생산 증가에 기인

ㅇ 영국 2016년 4/4분기 경제성장률, 전기비 0.5% 예상(FT)

- NIESR(왕립경제사회연구소)에 따르면, 기존 전망치(0.4%)가 상향되었고, 2016년 성장률은 2.0%로 추정. 이는 제조업 및 서비스업 PMI, 11월 산업생산 등의 호조가 반영된 결과

- NIESR의 James Warren, 소비지출이 여타 부진을 상쇄할 정도로 강하지 않다고 주장 

ㅇ 영국 2016년 11월 무역수지, 파운드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적자폭 확대(FT, Guardian)

- 통계청,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각각 7억파운드와 33억파운드 늘어나, 적자는 전월비 26억파운드 증가. 운송장비, 화학, 휴대용 컴퓨터 부문을 중심으로 파운드화 강세에 따른 수입증가가 적자폭 확대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

- ING의 James Knightley, 향후 파운드화 약세로 가격 경쟁력 회복과 수출 증가를 예상 

ㅇ 영국 2016년 11월 건설생산, 수리 및 유지보수 부진으로 전월비 0.2% 감소(FT)

- 통계청에 따르면, 전년동월비 기준으로 1.5% 늘어 예상치(2.0%) 하회. 다만 최근 발표된 Markit/CIPS의 PMI에서 건설활동지수는 12월에 건설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신호를 발신

■ 유럽

ㅇ ECB, 선제적 지침(forward guidance)의 미사용은 불확실성을 초래(FT)

- 작년 12월 통화정책회의 전까지 ECB는 경제성장 둔화 및 낮은 수준의 물가상승에 대한 우려를 거듭 밝혔고, 이에 시장에서는 기존의 완화정책을 완화하거나, 적어도 유지할 전망. 하지만 실제로는 월별 자산매입 규모 축소를 발표

-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관련 중요한 결정을 내리기 전에 충분한 사전 신호를 보내 시장 참여자들이 이에 미리 대비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필요. 미국 연준은 이러한 원칙에 충실하나 ECB는 이를 등한시

- ECB의 이와 같은 행태는 대규모 통화정책 완화가 각국의 필요한 구조개혁을 지연시키는 요인이 된다는 비판이 점차 확산되자, 실제 경제 여건보다는 외부의 정치적 압력을 더욱 고려한 결과

- 금년에 여러 주요국에서 많은 선거가 예정되어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높은데, 만일 ECB가 앞으로도 아무런 사전 예고 없이 기존 통화정책의 기조를 바꾼다면, 이러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가능성

ㅇ 영국, 임금상승률 정체에 불만으로 파업 빈발·경제에 부정적 영향 우려(닛케이)

- EU 이탈 협상을 벌이고 있는 영국에서 교통기관 등의 파업이 잇따라 전개. 이는 파운드화 가치가 대폭 하락하면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는 가운데 저조한 수준의 임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근로자의 불만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

- 노조와 가까운 최대 야당인 노동당의 당내 불화도 시위 견제력을 약화시키고 있는 상황. 빈발하는 시위로 교통망이 크게 부실화되고, 경제적 악영향도 제기. 대형항공기업인 British Airways(BA) 노조는 10일 2일간 파업을 결정

- 작년 6월 이후 브렉시트 결정으로 파운드화 가치 하락과 수입제품 등을 중심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면서 미래 생활의 불안이 커진 근로자의 불만도 고조. 영국의 실업률은 최근 4.8%로 2005년 이후 저수준이나 임금상승은 제한적

- 영국 통계청에 의하면, 2015년 기준 노조에 가입한 취업자는 650만명 정도로, 정점이었던 1980년 전후에 비해 절반으로 축소되어 근로자 4명 중 1명. 이에 최근 대규모 파업이 줄어들었지만, 생활고를 배경으로 노조가 다시 조직화를 강화

- 작년 6월 이후 브렉시트 결정으로 파운드화 가치 하락과 수입제품 등을 중심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면서 미래 생활의 불안이 커진 근로자의 불만도 고조. 영국의 실업률은 최근 4.8%로 2005년 이후 저수준이나 임금상승은 제한적

- 유나이트의 메클라스키 위원장은 9일 수십만명의 조합원이 고용을 EU 단일시장에 의존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단일시장 이탈을 불사하는 메이 총리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

ㅇ BMPS, 부실자산의 구체적 내역 공개 요구 증대(FT)

-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BMPS)는 65억유로의 정부 공적자금 지원을 받는 대가로 부실자산의 구체적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에 직면. 오성운동 등의 야당은 부실한 여권 성향 기업의 이름을 거론하여 여당인 민주당에 타격을 준다는 입장

- 하지만 많은 은행업 종사자들은 부실자산의 구체적 내역이 밝혀지면 우량 고객들도 자신의 이름이 공개될 수 있다는 생각에 BMPS와의 거래를 끊어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되고, 결과적으로 은행시스템에 대한 신뢰도 약화될 것이라고 주장

- 재무부, 투명성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구체적인 내역 공개는 윤리적으로 옳다고 할 수 있지만, 실제 적용 과정에서 많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

ㅇ 브렉시트, EU 단일시장 이탈 관련 방향성 혼란 지속(FT)

- 이반 로저스 EU 주재 영국대사의 중도 사임으로 브렉시트 협상에 난항 예상. 메이 총리는 주요 연설이 임박한 가운데 최근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에 관해 무대책하다는 비판을 부인하고 조만간 EU 탈퇴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표명

- 메이 총리가 제시하는 여타 EU국 출신 이민자들의 본국 송환, 유럽재판소에서 사법권 철회 등은 EU 규범을 더 이상 준수하지 않는 것이며, 영국의 단일시장 이탈을 의미 

- 로저스는 브렉시트 이후 새로운 영국-EU 무역협정 체결에 10년이 필요할 가능성을 경고한 바 있으나, 정부가 실제로 하드 브렉시트를 목표할 경우 보다 단순한 무역 협상이 훨씬 빠르게 추진될 수 있다고 평가

- 제레미 코빈 노동당 당수는 최근 EU 시민의 자유이동 문제에 집착하지 않고 배제하고 싶지 않으며, 다만 유럽 단일시장에 대한 완전한 접근을 유지하도록 힘쓸 것이라 언급 

- 이민관련 문제는 이민자 수나 EU내 노동의 자유이동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정부가 영국 근로자의 노동여건 개선에 실패에 기인. 예를 들어 노르웨이는 단일시장 안에 있으며 노동의 자유이동을 존중하고 영국보다 EU 이민자 비중이 큰 편

■ 중국

ㅇ 시진핑 주석, 다보스 포럼에서 포괄적인 글로벌화 제언(로이터)

- 외무부 리바오둥(李保東) 차관, 세계경제의 글로벌화는 저항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 미국 차기 대통령 트럼프의 중국 대상 보호무역주의가 부당하고 지적. 보호무역은 고립화와 연결되고, 모두에게 불이익이라고 강조

■ 중국

ㅇ 부동산 시장, 정부의 과열방지 대책으로 불안 재연 가능성 내재(WSJ)

- 부동산 호황이 지난 1년 이상 지속되었지만 금년에는 불안이 확산될 우려. 2016년 1~11월에 부동산가격은 18% 올랐고, 1급(1st tier) 도시의 높은 상승률이 점차 2급(2nd tier) 도시로 확산되는 양상

- 부동산 시장은 많은 경제주체들과 연관이 있는데, 예를 들어, 대부분의 지방정부는 토지 매각이 주요 수입원 중 하나이고 은행시스템도 부동산 프로젝트 지원과 담보대출 등을 통해 직ㆍ간접적으로 연결

- 이러한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 억제는 경제 전체에 위협 요인. 2016년 1~9월 중 부동산 관련 대출은 25% 늘었고 은행시스템 부채도 4조3200위안 증가. 주택담보자산가치비율(LTV)은 55%로 안정적인 편이나 신규 주택구입자의 경우 70% 수준으로 높은 편

-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업체인 China Evergrande의 부채가 2014년 이후 2배 늘어나는 등 부동산 관련 기업의 재무건전성이 점진적으로 악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투자자가 금년 가장 경계해야 할 사안 중 하나는 중국 부동산 시장의 부진

ㅇ 대형 국영금융회사, 시장지배력 강화 위해 모바일 결제시장에 적극적 참여(WSJ)

- 중국 국영 대형 금융회사는 모바일 결제시장 참여에 적극적. 이는 전자상거래 대기업 알리바바 산하의 Ant Financial과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Tencent Holdings가 주도하는 모바일 결제시장 점유율 약화가 목적

- 중국의 모바일 결제시장은 작년 9월말까지 거래 기준으로 1년 동안 4조1000억달러로 세계 최대 규모로, 빠른 속도로 성장. Analysys에 의하면, 관련 규모는 작년 3/4분기에 전년동기비 106% 증가

- 이는 주로 민간기업이 견인. 이들 기업의 시장점유율은 89%로 Ant Financial Services의 Alipay와 Tencent의 Tenpay Platform인 WeChat Pay 등이 포함. 국가가 후원하는 유니온페이는 신용카드에서는 압도적이나 모바일 결제 점유율은 1%에 불과

- 유니온페이는 중국 모바일 경제 표준화를 발표. 시장에서는 이를 통해 중국 내 모든 모바일 결제를 수용할 가능성. 이러한 표준화는 유니온페이 시스템으로의 참여를 소규모 모바일 결제업체에 촉구하는 신호 

- 인민대학의 Dong Ximiao, 유니온페이의 움직임은 차세대 서비스가 독점하는 현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 유니온페이의 Song Hanshi, 기술 표준화로 부정거래의 리스크 경감이 가능하다고 언급

- 아직까지 유니온페이의 코드 표준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은 가운데 기존 IT 기업 견제에 대한 정책 시행인지도 불투명

- 인민은행의 모바일 결제 방침안에서 유니온페이가 작년 12월 발표한 표준화와 소비자 안전에 관한 내용이 포함. 이는 정책당국이 유니온페이를 지원하고 있음을 시사. 아울러 대형 국영금융회사도 새로운 모바일 결제 시스템 구축을 추진

- 공상은행과 농업은행을 포함한 상업은행들은 Alipay 및 Tenpay와 같은 기능을 지닌 모바일 결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자산규모 2위인 건설은행은 작년 11월 독자적인 결제시스템 DragonPay를 가동

- 해당 어플리케이션은 얼굴인식기술과 근거리무선통신(NFC)가 사용. NFC는 유니온페이와 제휴한 애플사의 애플페이나 삼성전자의 삼성페이가 사용하는 기술과 동일. DragonPay는 국가가 후원하는 특수기능이 부착

- 즉, 공산당의 당원비용 지불이 가능한 기능이 설계. 중국에서 이를 수금할 수 있는 은행은 대형 6개 은행으로 제한. 이러한 움직임 속에 기존업체들은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 스타벅스는 지난달 2500개 점포에서 WeChat Pay 사용 개시에 합의

ㅇ 중국과 EU, 과도한 투자 불균형으로 갈등 소지(FT)

- 2016년 중국의 EU 직접투자액은 전년비 76% 증가한 351억유로인 반면 EU의 중국 직접투자액은 2년 연속 감소한 77억유로. 이러한 불균형으로 양 시장 갈등은 고조

- EU는 격차의 지속적인 발생이 EU와 중국 간의 근본적인 호혜성 부족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 특히 중국의 EU 투자 급증은 EU의 중국 내 투자가 제한되어 발생. 독일은 중국의 독일기업 인수액이 110억유로에 달하지만, 독일의 중국기업 인수 금액은 35억 유로에 불과

- Sigmar Gabriel 독일 경제부 장관은 2009 해외 무역 법규의 강화를 통한 해외투자에 대한 규제의 자유성 확보 필요성 주장. 그는 해당법규 통한 중국의 정부의 자국 핵심 산업에 대한 접근으로부터 보호 필요 강조

- 이러한 사실은 EU와 중국 간 새로운 양자 투자 협정을 둘러싼 협정의 주요 협상 요소. 해당 협상의 주요한 논제는 호혜성으로, 중국 시장에 대한 독일 기업의 보다 나은 접근성 보장 필요성 언급

- 하지만 일부 시장에서는 중국 경제에 깊게 개입되어 있는 독일의 상황을 고려할 때, 독일의 중국 대한 투자 규제 가능성에 대하여 회의적인 시각 존재

ㅇ 변동환율제로 변경, 위안화의 국제화에 따른 수요로 필요성 증대(FT)

- 위안화가 국제결제 수단으로 수요가 늘어나 환율제도의 구조적인 개혁 필요성 증대. 환율 제도와 관련해 일련의 개선에도 정치적 개입 발생. 이는 인민은행의 시장에서 발생 가능한 변동성 악화 우려에 기인

- 정치적 분쟁, 객관적인 안정성 관련 문제는 금융 및 통화 개혁의 과정을 매우 어렵게 하는 요소. 그러나 시장은 인민은행 우려와는 달리 경제 정책이 보다 시장중심으로 변경될 필요

- 달러화 자산에 대한 중국 투자자 수요는 견고하고 향후에도 지속될 전망. 이는 위안화 가치의 지속적인 하락 압력으로 작용. 이와 같은 경제적 비용 외에 환율 문제를 둘러싼 미국의 새로운 트럼프 정부와의 갈등 예상 역시 문제

- 이에 중국의 선택은 자본 이동과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과도한 유출을 규제하는 시도와 함께 외환시장 개입을 중단하고 위안화의 변동환율제 적용이 중요한 과제. 무역수지 흑자국인 중국의 통화가치 약세는 금융시스템의 비효율성에도 원인

- 2016년 12월 중국 개인 투자자에 대한 설문에서 55%는 자산을 외화 표시로 보유할 계획. 현 ‘환전 규제’방식에서 벗어난 국내 금융 시스템의 구조조정이 위안화의 국제화 수요를 높일 가능성 제기

■ 일본

ㅇ 스가요시히데 관방장관, 정부와 일본은행은 디플레이션 탈피에 주력(로이터)

- 아울러 정부와 일본은행은 성장을 위한 공조를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

ㅇ 일본은행 이사, 중앙은행 대차대조표를 무리하게 되돌리는 것은 불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아마미야 마사요시(雨宮正佳) 이사, 장단기 금리조작 통화정책으로 금융시장이 적극적으로 변모하고 있으며,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지적. 아울러 확대한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를 무리하게 되돌릴 필요가 없다고 주장

- 중앙은행이 전통적인 정책으로 복귀하거나 새로운 세계로 이행할 것인지가 중요한 검토 과제라고 강조. 1960년대 미국이 실시한 중앙은행의 단·중기 국채 매각으로 장기국채를 매입하는 Operation Twist 무효성에 반론이 부상하고 있다고 제시

ㅇ 2016년 12월말 외환보유액, 1조2169억달러로 3개월 연속 감소(닛케이)

- 재무성이 발표한 같은 달 외환보유액은 11월 말에 비해 23억8800만달러 감소. 이는 일본은행이 보유한 외환준비를 금융기관 등에 대출하고, 금리상승으로 미국 국채 등의 시가평가액이 하락했기 때문

-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유로화 표시 자산의 달러 환산액도 감소. 일본은행은 2016년 7월 통화정책결정 회의에서 금융기관 등이 외화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한 미국 달러화 자금공급 범위를 120억달러에서 240억달러로 확대

ㅇ 2016년 11월 경기동행지수, 전월비 1.6p 올라 2년 8개월 만에 최고치(닛케이)

- 내각부에 따르면, 같은 달 경기동행지수(2010=100, 속보치)는 115.1로, 3개월 연속 상승했고, 2014년 3월의 117.8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유가상승에 따른 도매업 호조, 광공업용 생산재출하지수와 소매업 지수도 상승

- 6개월 후 경기움직임을 보여주는 경기선행지수는 1.9p 오른 102.7을 기록. 상승세는 2개월 연속이며, 이는 최종수요재고 등이 기여

ㅇ 2016년 은행예금, 기업 사내유보금 확대 등으로 전년비 사상 최대 증가(닛케이)

- 전국은행협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예금은 694조엔으로 전년비 6.1% 늘었고, 대형은행과 신탁은행이 각각 9.5%, 9.9% 증가. 대출은 478조엔으로 전년비 2.3% 늘어 증가율은 보합 유지

ㅇ 일본, 필리핀에 향후 5년간 1조엔 지원 계획 표명(닛케이)

- 아베 총리는 금일부터 방문하는 필리핀에서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담 시 향후 5년간 포괄적 경제 협력을 위한 정부 개발 원조(ODA)와 민간 투자를 아우른 1조원 규모의 지원을 밝힐 계획 

- 이는 지난해 발표한 5년간 미얀마 지원금인 8000억엔을 상회하며 1개 국가 대상 지원금으로서는 최고액. 필리핀과의 관계 강화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목적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인도 정부, 2020년까지 신용카드에서 모바일 결제로 이행 계획 설정(WSJ)

- 2016년 11월 정부의 유통화폐의 86% 폐지에 이어 정부의 정책입안기관인 NITI Aayog는 2020년까지 신용카드 사용이 불필요하도록 계획을 설계. NITI의 Amitabh Kant, 인도는 금융기술과 혁신에 놓여 신용카드에서 모바일 결제로 이행이 목표라고 주장

- 새롭게 도입된 스마트폰용 결제 어플리케이션 Bhim을 사용하면, 구글의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다른 은행계좌에 직접 송금이 가능. 인도 정부는 국민에게 고유 식별번호를 부여하는 Aadhar에 어플리케이션을 연결할 계획

ㅇ 브라질 중앙은행, 경기부진 탈피를 위해 정책금리 75bp 인하 결정(FT)

- 중앙은행은 성명서에서 경기상황이 기대치를 밑돌고 회복도 장기간 소요될 것으로 지적하며, 경기회복을 최우선하는 신호를 발신, 경기상황을 고려하여 통화정책 완화를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설명

ㅇ 호주, 2016년 9~11월 구인건수는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로이터)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구인건수는 18만2000건으로, 전기(6~8월)의 17만8100건에 비해 2.1% 증가. 민간 구인건수는 전기비 2.4% 늘어난 16만4700건으로 2011년 이후 최고치. 공공부문은 1만7300건으로 전기와 동일

ㅇ 멕시코, 미국이 구축하는 국경의 벽 비용 부담 거부(로이터)

- 루이스 비데가라이 신임 멕시코 외무장관,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이 주장한 국경의 벽 건설비용 부담을 대응할 필요 없다고 일축

ㅇ UAE 에너지장관, 감산합의 연장 결정은 시기상조(로이터)

- Suhail bin Mohammed al-Mazroui 장관, 유가의 특정 가격수준 유지를 목표로 하는 시도는 일부 OPEC 회원국이 지지하지 않기 때문에 작동하지 않을 것이며, 배럴당 50달러 수준은 석유의 종류에 따라 적당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다고 주장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전세계 석유기업, 유가 회복으로 투자 확대 모색(FT)

- 석유기업들은 지난 2년간 투자 동결로 지연되었던 사업들이 원유가격 반등에 힘입어 재추진될 것으로 기대하는 가운데 금년 지출 확대를 계획

- 2014년 배럴당 100달러 이상 수준에서 유가 급락 후 석유기업들은 비용절감을 지속하여 현금흐름창출이 개선되고 개발사업의 수익성이 제고

- Barclays는 100개 석유개발 기업들의 자본지출은 금년 평균 7% 증가할 것으로 전망. Rystad Energy는 신규 해상 생산여력은 작년 60억 배럴에서 금년 150억 배럴이 승인될 것으로 예상

- Wood Mackenzie에 따르면 전세계 주요 60개 석유개발(E&P) 기업들의 자본지출은 2017년 4500억달러로 전년비 3% 증가할 것으로 추정. 또한 신규 탐사 및 개발사업(upstream)에 대한 최종투자 결정 건수는 작년 9건에서 금년 20건 이상으로 증가 예상

- Wood Mackenzie의 Malcolm Dickson, 석유산업은 저가격 시기를 거치면서 살아남았고 이제 새로운 성장을 시작할 때라고 언급. 금년 탐사·개발사업 승인을 대기 중인 기업 후보에 브라질에서 Total의 Libra, 아제르바이잔에서 프랑스의 Absheron 포함

- 그러나 금년 탐사 및 개발 투자는 2014년 수준을 40% 밑돌고 있으며 2010~14년 연 평균 40건보다 부족 

- Brewin Dolphin의 Iain Armstrong은 석유산업은 저점을 지났으나 아직 회복되지 않았다고 평가. 전기자동차 증가와 저탄소 기술이 화석연료를 위협하고 있어 장기적인 석유수요 불확실성이 상존. 또한 단기적으로 OPEC 공급 감축의 지속성에도 의문

- 석유개발 기업들은 주주들에게 적지 않은 배당금을 약속한 가운데 서부의 5대 석유기업들은 작년 배당금 및 자본 지출로 현금흐름이 480억달러 축소. 재무제표를 고려하여 기업들이 향후 투자를 작고 점진적인 사업에 집중할 가능성

- 시장에서는 서부 텍사스의 Permian Basin 등을 중심으로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 투자가 크게 반등할 것으로 예상. 셰일오일 개발은 500만달러 비용에 불과해 수년에 걸친 수십억 달러 사업보다 시장여건에 따라 훨씬 유연하다고 지적

- 일부 기업들은 보다 공격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Total은 경쟁기업들보다 빠른 비용 절감 이후 투자 확대를 준비 중이며 BP는 지난달 멕시코 만의 Mad Dog2 승인 

- Wood Mackenzie의 Tom Ellacott, 전세계적으로 투자는 브라질의 심해유전 등 저비용 부문에 집중하는 추세라고 언급

ㅇ 터키, 리라화 가치 급락 등에 따른 경제적 우려 증폭(FT)

- 에르도안 대통령의 권한 강화 시도와 테러 위협 증가로 최근 리라화 가치가 급락. 미국 대선 이후 시장 불안과 금리상승 등으로, 터키는 정정불안, 기업의 외화 부채액 상환 부담 증가, 테러 위협 등으로 부정적 영향이 신흥국 중 가장 큰 편

- Rabobank의 Piotr Matys, 쿠데타 실패 이후 야기된 안전 문제, 정치적 불확실성, 국가신용등급 하락 가능성 등 국내적 요소로 시장의 우려가 급증했고 이는 리라화 약세로 이어졌다고 주장

- 시장은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제시하지만, 에르도안 대통령은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더 낮은 이자율을 요구

- Murat Cetinkaya 중앙은행 총재는 1주일물 환매금리와 1일물 차입금리를 각각 50bp, 25bp 소폭 인상하기 전에 기준금리를 250bp 하향 조정. Julius Baer의 Eirini Tsekeridou, 정부의 간섭으로 중앙은행이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고 제시

- 터키 경제는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 등으로 최근 회복하고 있는 여타 신흥국과 반대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으며, 경기 하방 압력이 증대

- 중앙은행은 화폐 투기업자들에게 과도한 시장 변동성을 감시하고 있으며 경제 기초여건과 일치하지 않는 가격 형성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고, 은행 준비금 요구 비율을 50bp까지 낮추며 줄이며 외환 유동성을 제고하기 위해 주력

- 코메르츠 은행의 Antje Praefcke는 외화공급 확대는 통화 가치 하락 방어에 불필요하고 실효성도 떨어져, 리라화 추가적 약세를 막기 위해서는 금리 인상 단행 필요성 제기

- 씨티의 Ilker Domac과 Gultekin Isiklar은 물가상승에 대한 리라화 가치 하락의 부정적 결과와 금융 불안으로 중앙은행이 정부에 협조적 태도를 취하기 더욱 어려워졌다고 지적하는 한편 물가 불안으로 국가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제시


■ 국제금융시장, 경기회복 기대 등이 시장안정화에 기여(FT 등)

ㅇ 다만 미국과 중국의 경제적 갈등 확산 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질 우려

ㅇ 2015년 12월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단행은 중국 위안화 급락으로 이어지며, 금융시장에 불안정성을 확대시키는 결과를 초래

- 연준의 세계경기 흐름을 고려하지 않은 통화정상화 의지는 시장참가자들에게 미국의 긴축적인 통화정책이 지속될 것이라는 두려움을 유발시킴으로써 금융시장 불안을 확대

ㅇ 연준의 금리인상 단행과 중국의 통화절하 압력 직면 등 2016년 초와 유사한 상황이 재현되었으나, 시장참가자들의 다른 기대로 금융시장의 안정 유지

- 2015년과 2016년 연준의 금리인상은 모두 실질 채권수익률 상승과 달러화 강세를 초래하였으나, 금년에는 트럼프 효과에 따른 인플레이션 기대가 확산되면서 주가 상승이 나타나는 등 시장에서는 금리인상을 긍정적으로 수용

- 1년 전 금리인상은 신흥국과의 대외금리차 확대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를 확대시키는 통화충격으로 인식. 그러나 현재는 금리인상이 경기회복 가속화를 바탕으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세계 경기회복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시장의 신뢰가 확산

ㅇ 다만 차기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을 통화조작국으로 지정할 경우, 중국에 대한 신뢰도가 급격히 하락하여 시장의 불안이 확대될 가능성 지적

<그림 1> 미국 금리인상 시점과 중국 기초경제활동증가율(전월비)

<그림 2> 위안화 실질실효환율 추이

■ 세계경제 전반

ㅇ 2016년 특허경쟁력 상위 100대 기업, 미국의 39개사로 최다(로이터)

- Clarivate Analytics은 보유한 특허 자료를 기초로 지적재산권과 특허동향을 분석하고, 전세계적으로 혁신적인 기업과 기관을 선정(Top 100 Global Innovator). 2016년 지적재산권과 특허분야 상위 100개사 중 미국이 1위로 3년 만에 수위를 차지

- 2015년까지 2년 연속 수위를 차지한 일본은 2016년에 34개사로, 2위에 위치. 해당 순위는 특허의 수량, 실제로 출원하여 특허 등록이 인정받은 등록률, 특허의 글로벌화, 타사가 어느 정도 특허를 사용하는지 영향력 등 4가지 기준이 반영

- 이번 결과에서는 출원한 특허의 등록률이 늘어나고 있어 특허의 수보다는 질이 제고되고 있다고 Clarivate Analytics는 평가. 선정된 기업 중 캐논, GE, 히타치제작소 등은 의료기기 연구개발투자, 구글은 자동운전차 등에서 성과가 높은 편

- 여타 국가 중에는 중국 기업 중 글로벌화 평가가 높은 화웨이가 선정되었고, 프랑스는 10개사, 독일이 4개사가 순위에 포함

- 이와 관련하여 자동차업계는 제조업체와 부품공급 업체 간 기술 제휴 움직임이 활발. 인공지능, 인터페이스 등 자동운전시스템은 매우 복잡하여 공급업체 의존도와 독자개발이 혼재된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

ㅇ 2016년 고급차 세계판매, 독일 메르세데스가 1위(블룸버그, 닛케이)

- 독일 BMW는 2016년 전세계 판매대수가 전년대비 5.2% 늘어난 200만34000대로, 6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메르세데스 벤츠의 208만3900대에는 미치지 못한 상황. 이에 따라 메르세데스가 12년 만에 고급차 판매대수 수위 탈환을 확정

- 메르세데스는 중국과 유럽의 판매가 확대되면서 전년비 11.3% 늘어나 고성장세를 유지. BMW는 2004년 이후 세계 2위로 하락. 아우디는 187만1400대로 2년 연속 세계 3위에 위치. 메르세데스와 아우디는 각각 6년, 8년 연속 과거 최고치 경신

- 미국 시장의 성장세 둔화 등 신차시장의 우려가 있지만, 고급차는 독일 3사가 시장을 견인하는 구도가 지속. 전체 브랜드를 포함한 판매대수에서는 BMW가 5.3% 늘어난 236만7600대로 다임러의 222만8400대(11.3% 증가)를 상회

■ 세계경제 전반

ㅇ 트럼프 정부 출범에 따른 통화전쟁, 미·중 관계는 세계경제의 주요 위험 요인(WSJ)

- 미국의 다우지수 2만대와 같이 중국 위안화 환율의 달러당 7위안은 시장에서 중요한 전환점으로 인식

- 중국 정부는 자국 환율이 달러당 7위안까지 하락할 것으로 내다보고, 투기세력의 공매도를 방어하였고, 이에 따라 중국 위안화 가치는 2% 이상 상승. 이러한 상황은 출범 예정인 미국 신정부와 중국 간 어려운 문제가 내재하고 있음을 시사

- 미국 트럼프 신정부 인수위는 멕시코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는 GM이나 도요타 자동차 등에 비판하는 등 국정에 사실상 빠르게 개입. 이에 포드는 멕시코에 16억달러 공장건설 계획을 철회 

- 트럼프는 포드의 결단에 환영 의사를 표하고, 이는 시작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 이에 멕시코 통화가치는 하락하고, 멕시코 정부는 외환시장에 직접 개입. 트럼프는 수입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주장했는데, 통화는 무역흐름에 민감

- 아울러 트럼프는 무역에 유리하게 중국이 자국통화 가치를 내렸다고 간주하여,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한다고 위협

- 세계경제의 양축인 미국과 중국이 무역에 유리한 입장을 선점하려는 조치를 취하면, 이는 통화전쟁으로 이어져 세계무역과 금융시장에 혼란을 초래할 소지. 통화전쟁은 회피해야 하나, 지난 1년간 사건을 고려하면, 발생 가능성이 높은 편

- High Frequency Economics의 Carl Weinberg, 연초 통화바스켓 비율 조정으로 무역가중환율 안정 유지로 위안화의 달러화 대비 가치가 저하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 아울러 위안화 국제화 강조 등은 기축통화국인 미국에게 부정적 요소

- BofA의 Ethan Harris,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세계경제의 주된 리스크 요인으로, 중국의 강화된 경제력, 외교력, 군사력 사용 그리고 이에 대한 미국의 대응이 향후 시장 변동성을 좌우할 것이라고 주장

- Harris는 미·중 갈등 심화 속에 아시아는 최대 충격 요인이 중동에서 G2로 이전. 1973년, 1979년, 1990년, 2008년 유가 충격은 모두 미국과 세계경제 부진으로 작용. 현재 가장 큰 리스크는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이라고 평가

■ 미국

ㅇ 보스턴 연은 로젠그렌 총재, 중앙은행의 4조달러 규모 채권 매도 주장(FT)

- 보스턴 연은 로젠그랜 총재, 현재 임금 상승 압력이 존재하며 인플레이션율이 2017년 말 2%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 경제 성장이 가속화되면 경기과열을 방지하기 위하여, 연준은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이는 것 외에도 다른 긴축정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 따라서 연준은 금융위기 시 매입했던 4조달러 규모의 채권을 시장에 매도할 필요가 있으며, 매도 방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제언

- 옐런 의장은 12월 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어느 정도 진행되고 나면 중앙은행의 자산 규모를 축소하겠지만,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으며 자산 규모 축소는 7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

- 그러나 로젠그랜 총재는 향후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이 확실하다면 매입 채권 축소도 함께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만기에 도달한 채권들에 재투자하지 않는 방식이 적합하다고 주장

- 또한 장기금리는 단기금리보다 환율에 영향을 적게 미치기 때문에 기준금리 채권매도를 통한 경기 안정 정책이 효과적이며, 시장 투자자들에 영향을 미쳐 상업용 부동산시장이 과열될 가능성을 방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는 입장

ㅇ 샌프란시스코 연은, 신생기업 수 저하가 생산성 둔화와는 무관(로이터)

- 잠재성장률 저하 배경으로 지적되는 생산성 증가율 둔화를 신생기업 수 부진이 원인이라고 파악해서는 곤란하다고 샌프란시스코 연은은 강조. 전체에서 신생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10%로, 1970년대 15%에서 하락. 이는 잠재성장률이 2%에서 정체하는 요인으로 작용

- 신생기업은 기존 사업과 비교하여 혁신적이라고 판단되는 경우가 다수이며, 연준 옐런 의장과 피셔 부의장도 성장률 정체 원인인 생산성 증가율 둔화 요인으로 기업의 동학(dynamic) 저하를 언급

- 샌프란시스코 Huiyu Li, 기존 사업도 신생기업과 같이 혁신에서 뛰어난 편이며, 시장점유율이나 고용증가를 보면, 신생기업보다 생산성 증가율 기여도가 크다고 강조. 신생기업은 생산성 증가율에 중요한 역할을 다하지 않을 가능성이 존재

- 신생기업 증감이 생산성 증가율에 미치는 영향에만 주목한다면, 기존 기업의 강한 혁신이 경제에 미치는 효과를 과소평가할 우려가 있다고 분석

ㅇ 트럼프 세재개혁안, 고용 확대 등 경제성장 촉진을 기대(로이터)

- 공화당 라이언 하원의장과 트럼프 인수위는 제조업 지원을 위해 수입품에 과세하고 수출품은 면세하는 세제조정과 다국적기업의 해외이익 과세 등에 대해 협의

- 트럼프 차기 대통령과 라이언 하원의장은 관련 세재개혁이 기업과 가계의 감세효과로 미국 경제성장을 촉진할 수 있다고 평가. 또한 제조업 고용에 기여한다고 제시. 다만 유통, 자동차, 정유 등 일부 업계에서는 높은 비용으로 이어질 우려가 높은 편

ㅇ 시카고 연은 에반스 총재, 2017년 GDP 전망에 재정지출 내용 포함(블룸버그)

- 에반스 총재는 작년 12월 FOMC에서 제시한 2017년 미국 성장률 전망(2~2.5%)에 재정정책 시행 전망에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 재정지출을 포함하지 않았다면, 시카고 연은의 GDP 예측치는 최근 채권금리 상승을 고려하여 더 낮을 것이라고 지적

- 정책당국은 채권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 트럼프 차기 대통령이 공약한 재정지출 증가와 감세의 경제적 영향을 예측하는 어려움에 직면

ㅇ 리치몬드 연은 래커 총재, 2017년 10월 1일 퇴임·후임자는 미정(블룸버그, 닛케이)

- 매파적 금리인상을 주장해왔던 래커 총재는 올해 10월 1일 퇴임 예정. 따라서 리치몬드 연은은 지난 10일 후임자 물색을 위한 위원회 구성. 신임 리치몬드 연은 총재는 2018년 FOMC 투표권을 갖게 될 예정

- 리치몬드 연은에 따르면, 최근 FOMC 위원에 다양성이 필요하다는 평가가 제기된 만큼 신임 총재 임명을 위하여 광범위하고 다양한 후보자를 물색 중

- 웰스파고의 Mark Vitner, 리치몬드 내 기업·가계·은행 등은 통화정책에 보수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심리를 고려할 때 신임 총재는 매파 인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

ㅇ 2016년 11월 도매재고, 1.0% 늘어나 2년 만에 큰 폭으로 증가(로이터)

- 상무부에 따르면, 같은 기간 도매재고 증가율은 전월(0.9%)과 시장예상치(0.9%)를 모두 상회. 자동차 도매재고가 전월비 3.2% 증가하여 도매재고 증가에 크게 기여. 도매매출은 전월비 0.4% 늘어났고, GDP 산출에 적용되는 자동차 제외 도매재고는 0.7% 증가

ㅇ 미국 원자력 발전, 채산성 감소로 폐쇄 지속 가능성(로이터)

- 원자력 발전 기업인 Entergy는 최근 뉴욕시 북쪽에 위치한 원전 폐쇄에 합의. 이는 낮은 천연가스 가격 때문으로 향후 다른 기업들도 비슷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 이미 지난 5년 동안 5곳의 원전이 폐쇄되었으며, 2025년까지 5곳이 추가적으로 폐쇄 예정

- Entergy가 획득한 인디언 포인트 원전의 수입은 셰일 가스 생산 증대로 도매물가가 지난 10년 간 45% 하락하며 연간 수익이 575백만달러로 감소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원자력 발전 분야를 확대하고 싶다고 언급했으나, 최근 인사정책 등은 화력발전 분야에 더 많은 관심. 또한 배출권 거래 등 온실가스 감소 노력이 약화되고 있는 상황 

ㅇ 미국, 2015년 중산층의 자녀 1명 양육비용은 23만3610달러로 증가(WSJ)

- 농무부에 따르면 2015년 어린이 1명이 18세 성인이 될 때까지 필요한 비용은 전년비 3% 증가하여 물가상승률보다 높은 수준. 저소득층 가정의 양육비용은 17만4690달러, 고소득층 가정은 37만2210달러로 집계

- 총지출에서 의식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줄었으나, 육아 및 교육 비용은 확대(2%→16%). 지역별로도 편차가 커, 북동부·서부·남부 도시지역은 비용이 큰 반면 중서부 도시지역과 농촌지역은 낮은 편

- 이에 따라 미국 여성의 출산율이 최근 30년 내 최저치에 근접. 밀레니얼 세대들은 결혼을 연기하면서 단독주택 가구에서 아기용품까지 소비가 위축

- 다만 농무부는 자녀가 많을수록 자녀 1명당 양육비용이 줄어든다고 지적. 자녀 1명 가구의 양육비용은 자녀 2명 가구의 1인당 양육비용보다 27% 높다고 제시

ㅇ 2016년 12월 NFIB 중소기업 낙관지수, 105.8로 2004년 12월 이후 최고치(블룸버그)

- 전미자영업연맹(NFIB)에 따르면, 같은 기간 중소기업 낙관지수가 전월(98.4)비 7.4p 상승하였으며 시장예상치(99.6) 상회. 향후 경제개선 전망과 매출개선 전망이 전월비 각각 38p, 20p 상승한 것이 주요 요인

- High Frequency Economics의 Jim O’Sullivan, 낙관적인 시장이 경제 상승 국면에 기여하고 있지만 12월 낙관지수가 실제 시장 심리보다 과장되었을 수 있다고 평가

ㅇ 2016년 11월 구인건수, 552만2000명으로 전월비 7만1000명 증가(블룸버그)

- 노동부 JOLTS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기간 채용건수는 522만명으로 전월(516만명)보다 늘어났으며, 해고건수는 164만명으로 전월(157만명)대비 증가. 자발적 이직자수는 306만명으로 전월(302만명)보다 소폭 증가하였으며 이직률은 2.1%로 6개월 연속 같은 수준

- BMO Capital Markets의 Michael Gregory, 노동시장이 완전고용에 근접하여 임금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 

ㅇ 프로만 USTR 대표, TPP 탈퇴 리스크를 경고(블룸버그)

- 프로만 대표는 TPP 탈퇴는 아시아에서 미국의 리더십 포기라고 비판. 통상정책의 진공상태가 되어, 이에 중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진공을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 이에 따라 중국의 기회가 창출되고, 미국은 경제적으로 화근이 될 것이라고 주장

- 중국이 구축하는 RCEP은 노동, 환경, 지적재산권, 인터넷 자유 등 중요한 영역에 규범이 낮다고 강조

■ 미국

ㅇ 트럼프의 연고인사 리스크, 시장은 부정적으로 반응(닛케이)

- 9일 미국 다우 지수는 2만대에 도달하지 못한 상황 속에 마감. 이러한 가운데 시장은 트럼프 차기 정부의 인사에 주목. 거래시간 중 백악관 선임보좌관에 사위인 쿠슈너를 지명한다고 보도

- 이는 1960년대 케네디 대통령이 남동생을 법무장관에 기용한 이후 가장 연고주의에 입각한 인사라고 시장은 평가. 케네디 대통령 이후 연방법에 의거, 정부기관 인사에 대통령 친인척을 채용하지 못하는 규정이 마련

- 시장이 주목하는 것은 트럼프 사위인 쿠슈너의 기업과 해외와의 관계. 그는 경영하는 부동산 회사를 통해 대내외 금융회사와 중국의 개인투자자로부터 대출을 받고 있으며, 이는 행정과 외교정책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할 가능성

- 이처럼 사위에게 가족 이상의 기여를 기대하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인사 리스크는 결코 작지 않은 편 

ㅇ 트럼프의 공약, 1930년대 형태의 무역전쟁 여파 예상(블룸버그)

- 모건스탠리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징벌적 관세 부과가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지적. 시장에서는 트럼프가 발동하는 조치로 무역마찰이 커지는 한편 세계 최고의 성장을 구가하는 아시아 경제의 약화를 우려

- 미국의 상품 무역수지 적자 중 아시아의 비율은 67%를 차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Priyanka Kishore, 중국에 대규모 관세를 부과한다는 트럼프의 제안은 1930년대 무역전쟁을 재래를 시사한다고 제시

- 트럼프가 제시한 무역정책이 전면적으로 아시아 국가로 확대될 가능성이 낮지만, 세계적인 성장 부진과 대중영합주의 확대로 아시아는 보호무역주의 대두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

- 아울러 Priyanka Kishore는 트럼프가 철강제품 등 예상된 분야 외에 섬유, 가전제품, 자동차, PC 등에도 새로운 무역 제한을 부과할 리스크가 내재되어 있다고 평가. 경제활동 흐름에 따라 타격은 중국을 넘어 커질 것으로 예측

- 모건스탠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로 가장 타격을 입는 국가로 한국, 중국, 일본이라고 지적. 미국에 대한 수출비중이 높아 국가 간 공급망에서 역할이 크기 때문. 업종별로는 통신, 컴퓨터, 자동차 등의 부정적 영향이 크다고 제시

ㅇ S&P 500, 채권과 비교하여 2010년 이후 가격은 가장 높은 수준(WSJ)

- 주식투자는 대체투자상품인 채권수익이 매우 낮음을 이유로 비교적 가격이 비싼 주식보유를 정당화. 이는 공익과 생필품 분야가 증시에서 고수익을 거둔 작년 상반기에 현저

- 다우지수 상승은 2만대 달성이 가깝지만, 시장에는 금융위기 여파 등이 잔존하여 과거 상승기에 비하면 투자 심리는 다소 부진하다는 평가 존재. 따라서 경제 성장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강화되면 주가는 더욱 상승할 것으로 전망

- 연준의 주가 가치 지표(FED 모형)에 의하면, 주가의 급등과 미국 국채가격 급락으로 S&P 500지수는 채권과 비교하여 2010년 이후 가장 가격이 높은 편. 이는 10년물 국채금리와 주가수익률을 대비하여 추산

- Jones Trading Institutional Services에 의하면, 과거 12개월 이익을 기초로 계산 S&P 500 이익은 지난 주 4.7%로 10년물 국채금리(2.4%)와 차이가 6년 만에 최저. FED 모형으로 산출한 주가 가치는 작년에 3년 만에 최고치

- 수개월 후 10년물 국채수익률은 과거 최저수준으로 낮아지고, S&P 500은 과거 최고치를 경신. 그러나 해당 추산방식은 가치가 부풀려져 매입과 매도의 신호로 신뢰할 수 없다는 비판도 존재. 이는 장기간 저금리로 주식과 채권이 과대평가되었다는 이유

- 이에 Jones Trading Institutional Services의 Mike O’Rourke, 주식과 채권 모두 매우 가격이 높아, 양자를 비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

ㅇ 노벨 경제학 수상자들, 트럼프 경제정책에 따른 경기부진 가능성 지적(블룸버그)

- 시카고 전미경제학회(AEA)에서 노벨상 수상자 경제학자들은 감세, 재정지출 확대 등 트럼프의 경제정책이 경기침체로 이어질 가능성 지적

- 컬럼비아대학교의 Edmund Phelps,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감세 등 재정정책은 공공부채를 증폭시키면서 미국 경제에 대한 신뢰를 악화시키고, 경기침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설명

- 시카고대학교의 Roger Myerson,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가 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우려를 표명. 또한 과거 행정부는 대규모 재정수지 적자를 외국인의 미국 국채매입으로 보전할 수 있었지만,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이를 보장할 수 없다고 강조

- 프린스턴대학교의 Angus Deaton, 트럼프의 정책들은 중국과의 무역전쟁 등을 초래해 미국경제보다는 신흥국 등을 중심으로 세계경제 불확실성을 확대시키고 있다고 설명

- 컬럼비아대학교의 Joseph Stiglitz, 미국과 여타 국가들과의 상호관계는 신뢰와 믿음에 기초해야함에도 불구 트럼프가 제시한 정책들은 그 신뢰가 악화되고 있다고 우려

■ 유럽

ㅇ 독일 2017년 경제성장률, 대외정책 불확실성 등으로 1.5%로 전망(로이터, FT)

- 독일 산업연합(BDI)의 Dieter Kempf, 전세계 정치적·경제적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성장은 어렵다고 설명. 독일 정부가 2016년 성장률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2016년 10월 BDI 전망치에 의하면, 1.9% 수준으로 추산

- 2017년 수출은 2~3% 증가할 것으로 예상. 금년도 고용자수는 작년 4350만명에서 50만명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

- Dieter Kempf, 독일 산업계가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등 정책향방을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시장에 진출해 있는 독일기업에 대해서 중국정부 개입 가능성에 우려를 표명

- 독일 BDI의 Markus Kerber, ECB의 통화정책에 대해서 물가상승 압력 확대 등의 근거로 자산매입프로그램을 종료하는 등 급격하게 정책변화를 단행할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 ECB의 금리 변화를 촉진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물가상승만으로는 확실할 수 없다고 강조

ㅇ 노동당 당수 Jeremy Corbyn, 연봉 상한제 제안 보류(FT)

- Jeremy Corbyn은 연봉 상한제에 대한 의사를 밝힌 뒤 불과 7시간 만에 제안을 보류. 대신 임원 임금을 제한한 기업에 세제감면을 고려

- 이에 노동당은 합리적인 임금 격차를 가진 기업에 기업세 감면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정책적인 대안을 발표. 또한 임원보수가 근로자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을 주장하며, 연봉의 상한이 아닌 비율의 문제임을 언급

- Corbyn의 연설은 노동당이 이주에 제한을 가능하게 하는 브렉시트에 찬성하는 입장을 부각. 그는 6월 국민투표 결과를 언급하며 영국의 경제적, 정치적 통제권을 확보를 강조

- 그는 유럽과 완전한 단절이 아닌 EU 국민들의 이동의 자유와 별개로 이민이 합리적으로 감독될 수 있는 협상의 필요성 제기. 이주민의 감소는 일자리 보호와 해외 직업 홍보 금지 그리고 저임금 직군 감소 통해 성취 가능 주장

- EU 시장에 완전한 접근을 추구와 동시에 영국 경제에 필요한 보조금 정책 등의 활용으로 신기술과 미래 녹색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경제를 건설할 계획 제시

ㅇ 영국, 2016년 12월 소매매출은 전년동월비 1.7% 증가·성탄절 판매가 기여(로이터, 블룸버그)

- 영국 소매협회(BRC)가 발표한 같은 달 소매매출은 11월(1.3%) 증가율을 상회. BRC의 Helen Dickinson, 성탄절 기간 매출은 양호하여 예상을 상회. 식료품 매출이 호조였으나, 이외 매출은 저조. 이는 성탄절 후 재고처리 기간이 짧았던 것이 원인

- Helen Dickinson, 2017년 소매기업은 물가상승 압력, 경제와 정치의 불확실성이 커져 성장세가 지속될지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지적

ㅇ 프랑스 2016년 11월 광공업생산, 전월비 2.2% 오르며 시장 예상치(0.6%) 상회(로이터, RTT News)

- 통계청(INSEE)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광공업생산은 제조업(2.3%) 개선 등으로 전월비(-0.1%)에서 증가폭이 확대되면서 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

ㅇ 2016년 12월 노르웨이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3.5%로 예상치(3.9%) 하회(FT)

- 이는 성탄절 음식료 할인 행사가 상승폭을 완화시킨 배경

■ 유럽

ㅇ 영국, EU 이탈 이후 효과적인 선택 여지는 협소(WSJ)

- 협상목적이 분명하더라도 영국이 향후 EU와 관계를 설정하기까지 안정적 경로로 진입은 여전히 요원. 이는 여타 EU 회원국도 개입할 여지도 많기 때문이나 연내 발생할 수 있는 요소는 뚜렷

- 첫째, 메이 총리가 작년 10월 보수당 전당대회에서 공약을 변경하지 않는 한 노르웨이와 스위스 모두 영국의 EU 관계 모델이 되지 않을 전망. 이에 영국이 EEA(유럽경제지역)에 가입하여 단일시장에 잔류하는 것은 어려운 편

- 둘째, 그 결과로 영국의 금융회사가 장기에 걸쳐 단일 면허로 역내에서 영업이 가능한 패스포트를 목표할 수 있을지는 매우 불투명. 셋째. 영국이 EU 이탈 이후에도 경착륙을 회피하려면, EU와 일정 경과조치를 마련할 필요

- 역내 이탈 협상 기한은 2년으로, EU와 영국의 무역협정에서 충분한 대화는 어렵고, 양자 모두 관세의 대폭적인 인상을 회피할 가능성. 다만 이탈이 결정된 가운데 경과조치를 둘러싼 협상 진행은 간단한 문제는 아닌 편

- 넷째, 이행과정이 어떤 방식이 되더라도 영국이 EU의 규제를 회피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 메이 총리는 EU 법령을 계승할 방침이어서 영국 법이 EU 법으로부터 구분되는 것은 단계적일 가능성

- 다만 영국 법이 EU 법과 차별화되어도 역내 상품과 서비스를 판매하는 기업은 EU 규정을 준수할 필요. 영국은 독자적인 재품 관련 규정이나 기준을 마련할 수 있지만, 수출업자는 EU 규정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

- 이처럼 금융기관은 영국의 규제기준이 EU와 동등하다고 유럽위원회가 판단하지 않으면, EU 역내에서 사업 전개가 불가능. 항공기 탑승자와 범죄 여부 등 여타 협력분야에서 영국은 EU가 정한 규정을 준수해야 할 필요성이 존재

- 다섯째, 영국은 EU 이탈로 매주 3억5천만파운드의 예산이 가용하다는 사실은 브렉시트 투표 이전부터 명백. 3억5천만파운드는 영국의 EU 분담금에 기초. 하지만 그 중 50억파운드는 영국에 환수되고, 45억파운드는 농업보조금 등으로 영국에 지급되는 형태

- EU 당국은 지금가지 이탈 협상 개시에서 영국의 계정을 청산하기 위해 거액의 청구서(550~600억유로)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주장. 이는 영국과 협상 시 제시되겠지만, 영국은 브렉시트 과정에서 이를 무시할 수 없을 전망

- 영국은 EU 이탈로 통상교섭 인력과 공무원 확보는 물론 의약품, 식품 등 업계 규제기관의 설립과 새로운 무역협정 감시 직원 등의 비용도 필요한 상황에 직면

ㅇ 2017년 유로존 과제, 주요국 선거보다는 시스템 개혁이 중요(WSJ)

- 독일, 스페인 등 주요국 경제지표가 호조를 나타내면서 유로존 경제가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향후 EU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는 주요국 선거결과보다는 EU 체제의 불안정성을 지적

- 네덜란드, 프랑스, 독일 등 금년 예정된 주요 선거에서 반(反)EU를 표방하는 극우정당이 선거에서 약진할 가능성이 낮고, 선거에서 당선되더라도 각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

- EU의 가장 큰 위험으로는 EU 회원국들과 공동과제에 대한 일반적인 해결책을 도출하지 못하고 신뢰를 잃어가고 있는 EU 시스템 자체를 지적

- 최근 EU는 난민 문제, 그리스 채무위기, 캐나다와의 무역협정(CETA) 등과 관련해서 공동 대응마련에 난항을 겪고 있어 선거에서 반체제 성향의 정당들이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

- 향후 대중영합주의 정당에 대한 지지가 확대되면서, 각국 정부는 채무부담 확대, 생산성 저하에 대응이 어려워지는 등 국가차원에서도 리스크가 심화될 가능성. 이에 EU는 금융위기 등을 방지할 수 있는 ECB 내 안전망 마련 등 EU 시스템 개혁이 필요

ㅇ 유로존, 대내외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는 경기 회복에 걸림돌(FT)

- 유로존 경제는 주요국 실업률 감소, 독일 광공업생산 호조 등 경제지표가 개선되면서 회복에 견인. 유로존 19개국의 2016년 11월 실업률은 9.8%로 2009년 7월 이후 최저치 기록하고, 독일의 2016년 11월 광공업생산은 전월비 0.4% 증가

- 이러한 경제지표 호조에도 불구 영국의 EU 이탈,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당선, 이탈리아 렌치 총리 사임 등 일련의 정치적 충격으로 경기회복을 확신하기에 의문

- IHS Markit의 Chris Williamson, 저금리와 자산매입프로그램 등으로 자금조달이 용이해지는 등 유로존 경제에 긍정적인 요인이 있다고 설명. 또한 유로화 약세로 수출 경쟁력이 높아지고 기업의 채용확대로 고용 안정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부언

- 하지만 트럼프 신정부의 경제정책, 브렉시트 협상, 이탈리아 금융리스크 확대 등 악재가 산적해있어 유로존 경제회복에 위험요인으로 작용될 우려. 이탈리아 등 일부 국가의 실업률을 증가하고 있으며, 2016년 11월 청년실업률은 21.2%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

- AXA IM의 Laurence Boone, 트럼프 당선으로 시장이 위축될 우려가 있지만, 기업의 운영방식에 순환적이 측면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유로존 경기회복세는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

ㅇ 영국 파운드화, 하드 브렉시트 우려 확대로 급락(WSJ, FT)

-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과정에서 EU 단일시장 접근보다는 이민제한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언급하며 하드 브렉시트 가능성을 시사. 이에 영국이 최대 무역시장인 EU 단일 시장 접근권을 잃게 된다는 우려감이 확산되면서 파운드화가 급락

- 9일 달러화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전일비 1% 하락한 1.2162달러를 나타내면서 2016년 10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 유로화 대비 파운드화는 1.4% 내린 1.1503유로. 시장에서는 향후 영국의 브렉시트 협상 조건에 따라 파운드화 변동성이 확대될 전망

- 최근 영국의 경제지표 호조에도 불구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와 달러화 강세 등으로 파운드화 환율은 하락세. 이는 외환시장이 경기 동향보다는 국제정치 정세에 더 큰 압력을 받고 있음을 시사

- Commerzbank의 Thu Lan Nguyen, 영국이 브렉시트 협상을 위한 의회승인 절차 등으로 오는 3월 브렉시트 협상개시 여부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향후 파운드가 급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 UBS의 Lefteris Farmakis, 정치적 발언이 수시로 변하는 등 브렉시트 향방이 불분명한 상태에서 파운드화 변동성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언급. 아울러 EU 이탈 이후 영국경제 향방에 대한 우려감이 크기 때문에 파운드화 하락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

- 모건스탠리는 달러화 대비 파운드화 가치가 1/4분기에 1.17달러 수준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반면 Pantheon Macroeconomics의 Samuel Tombs, 소프트 브렉시트에 대한 징후가 나타나면 파운드화는 연말까지 1.30달러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고 주장

ㅇ 영국, 금융위기 이후 연령별 소득 불균형 심화(FT)

- 통계청에 따르면, 영국 소득 하위 20%의 가계소득이 2015~2016년 5.1% 상승한 가운데 소득 상위 20%의 가계소득은 1.9% 하락하면서 소득격차가 다소 완화

- 다만 연령별 소득 격차는 더욱 확대되는 추세. ECB가 유로존 84,0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금융위기 이후 유로존의 부채규모 확대와 부동산 가격하락 등으로 가계자산 가치가 평균 10% 하락

- 국가재정연구소(Institute for Fiscal Studies)에 따르면, 22~30세의 청년 근로자들의 실질임금이 금융위기 이후 크게 하락하면서 지난 7년 동안 실질임금이 평균 7% 하락한 반면, 은퇴한 60대 이상의 소득은 같은 기간 11% 상승

■ 중국

ㅇ 2016년 12월 생산자물가, 전년동월비 5.5%로 5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국가통계국 발표에 의하면, 같은 달 공업생산자출하가격지수(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의 3.3%에서 가속. 전년동월비 기준으로 상승세는 4개월 연속. 2016년 상반기까지 4년 6개월 연속 기업 간 거래의 디플레이션 추세는 전환

- 2016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2.1% 올라 전월(2.3%)에서 축소. 2016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비 2.0%로, 2015년(1.4%)에 비해 확대. 다만 정부의 목표치인 3%를 하회

ㅇ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작년 성장률 6.7% 정도로 추산·비금융회사 부채확대 규제(로이터, 블룸버그)

- 쉬사오스(徐紹史)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2016년 1~9월 GDP 성장률에서 소비의 기여율은 71%라고 지적. 아을러 비금융회사에 의한 회사채 발행이 현 수준을 상회하지 못하도록 규제할 방침. 동시에 부채의 주식화도 추진할 방침

- 또한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2017년 철강과 석탄부문의 생산능력 축소 압력이 증대되고 있다고 주장. 이에 정부는 중공업의 환경오염 대책과 공급과잉 해소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공급과잉 해소에도 철강과 석탄의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는 입장

ㅇ 2016년 4/4분기 상업은행 부실채권 비율, 1.81% 상승(로이터)

- 은행감독관리위원회(CBRC)에 따르면, 같은 해 부실채권 비율은 3/4분기(1.76%)에서 0.05%p상승. CBRC는 과잉부채 문제 해소를 위해 지속적인 정부지원과 부채의 주식화(debt-equity swap) 등을 추진할 것을 시사

ㅇ 2016년 12월 자동차판매, 276만대로 전년동월비 17.1%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승용차협회(CPCA)에 따르면, 2016년 연간 자동차판매는 판매대수는 15.9%로 나타난 가운데 지난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 이는 소형차 감세 연장 등으로 미국 포드, 중국 장성자동차(长城汽车) 등을 중심으로 판매가 늘어났기 때문

ㅇ IPO 규모, 6년 만에 최고치 경신 가능성 증대(블룸버그)

- 블룸버그 조사에 따르면, 2017년 국내 IPO 규모는 50% 증가한 2250억위안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2016년 4/4분기 A주식의 IPO 시가총액은 전년동기비 6배 증대

- 이는 2016년 12월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부채축소가 우선과제로 강조되면서, 주식을 통한 자금조달이 촉진되었기 때문. Hengsheng Asset Management의 Dai Ming, 중국 당국이 IPO 인가제를 단순화하면서, 금년 IPO를 실시하는 기업들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

- 아울러 Dai Ming은 주식발행에 의한 자금조달(Equity Finance)은 레버리지 축소에 긍정적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IPO 시장의 안정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부언

ㅇ 개인 간 대출 시장, 2016년 말 전년보다 2배 이상 성장(닛케이)

- 인터넷을 통한 개인 간 대출(P2P 대출) 시장이 2016년 말 8000억위안 규모에 이르렀지만, 이와 관련한 문제도 크게 늘어 당국은 규제 강화 시도

- P2P 대출시장의 급성장은 시장금리에 비해 높은 10%의 수익률이 주요 요인. 또한 일부 자본이 2016년 주식시장이 하락에 따른 자금조달을 위해 P2P 시장에 유입

- 그러나 P2P 대출 시장 성장과 더불어 자금유용과 같은 관련 부정행위 문제 발생 우려. 이에 당국은 대출 한도 설정과 부정 사업자 배제 등의 규제 시행 검토

■ 중국

ㅇ 비트코인 거래, 자본유출 우려로 규제 강화(FT)

- 최근 몇 달간 위안화 가치 절하와 비트코인 가격 급등이 동시에 나타나면서, 중국 규제당국은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가 중국의 대규모 현금이전에 사용되어 자본유출을 촉진시키는지 조사. 또한 외환당국은 비트코인 거래소의 사업모델을 검토

- 인민은행은 2013년 비트코인의 실질화폐 기능을 부정하고 은행들의 비트코인 거래를 금지하여 시장이 크게 위축된 적 있으나, 이번 조치도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

- 이에 BTC China의 Bobby Lee, 비트코인 거래에서 주도권을 지닌 인민은행이 가격 변동성의 큰 폭 확대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전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하고 평가

- 벤처캐피탈 Unishares의 Yi Lihua, 수십만 위안화 거래는 문제되지 않지만, 모든 중국 웹사이트는 규제 아래 놓여있기 때문에 거래량이 커지기는 어렵다고 지적

- Popup Chinese의 David Lancashire, 가상화폐를 통해 자금이 중국에서 해외로 빠져나간다면, 통화별 비트코인 환율을 고려할 때 캐나다에서 비트코인 매입이 더 수익성이 높다고 언급

- 아울러 전세계 비트코인 총공급량은 150억달러로 12월 중국 외환보유액 축소 규모인 260억달러보다 작은 수준이기 때문에, 유동성이 작아 대규모 현금 이동이 어려운 편

ㅇ 위안화의 환율형성 메커니즘, 미국 대선 이후 변경된 것으로 평가(블룸버그)

- 골드만삭스는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이외에 중국 본토의 자본유출 확대 등으로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방향 전환에 나섰다고 진단. Robin Brooks는 대선 이후 달러화 변동에 따른 위안화 환율 상관관계가 약화되었다고 지적

- 인민은행은 매영업일에 위안화 환율 중심을 설정하고, 위안화 시세의 달러화 대비 일일 변동폭을 2% 이내로 제한. 설정 메커니즘 변경에 의해 인민은행은 달러화 가치 하락 시 지금보다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유도하는 것이 가능

- 반대로 강달러의 경우에는 위안화 가치 하락을 억제할 수 있도록 유도. 설정메커니즘 변경이 증명되면, 정책당국은 방침을 전환. 인민은행은 전세계 통화 움직임과 전영업일의 위안화 시세를 고려하여 위안화의 환율을 설정한 것으로 평가

- 아울러 투명성으로 예측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인민은행은 위안화 시세를 유지하여 투기 거래 억제 여지를 약화

■ 일본

ㅇ 이시하라 경제재생장관, 미국 경기상승 지속 전망(로이터)

- 미국 고용통계에서 임금상승세 확대를 고려하면, 미국 경기회복이 강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지적. 다만 트럼프의 통상정책은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

ㅇ 아소 다로 재무장관, 세수 기조는 불변·재정건전성 목표는 견지(로이터)

- 2017년 예산안에서 세입 기조는 변하지 않고 있다고 인식을 표명. 작년 11월 이후 엔화가치는 하락하고 있어, 재정지출 개혁에 맞춰 2020년 기초 재정수지 흑자 목표를 강조

ㅇ 2016년 12월 소비자태도지수, 3개월 만에 상승·물가전망은 전월과 동일(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가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태도지수는 전월보다 2.2p 오른 43.1로, 살림살이, 수입증가, 고용여건, 내구소비재 매입시기 판단 등 4가지 항목 모두 개선. 다만 내각부는 소비심리에 대해 회복속도가 완만하다는 전월 판단을 유지

- 1년 후 물가전망은 상승한다는 응답이 전월과 같은 74.2이었으며, 하락한다는 비율은 1.2p 저하

ㅇ 공적연금(GPIF) 운용이익, 2016년 4/4분기 10조엔으로 추정(닛케이)

- 3월 3일 운용 성과를 공식 발표하는 GPIF, 2016년 4/4분기 실적은 2분기 연속 흑자와 동시에 이익 규모는 10조700억엔으로 분기 별 운용 실적 중 사상 최고치 기대

- 이번 GPIF의 실적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 정책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 주가 상승폭과 엔화 약세를 반영한 것이 그 주요 배경. 미국 장기 금리 상승추세로 채권 가격이 하락해 국내 채권 부문에서는 5700억엔의 손실이 발생, 그러나 해외 채권 부문에선 1조4000억엔 운용이익 기록

- 2014년 10월 국내·외 주식 구성 비율을 자산의 절반 정도로 높이는 개혁을 실시한 GPIF, 당해에 15조엔의 사상 최대 운용 성과 기록했지만 그 후 주가 침체로 지속적인 부진. 하지만 시장은 이번 실적에도 불구하고, 향후 트럼프의 정책 향방에 따라 성과가 바뀌는 대외 리스크 노출을 지적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터키, 중앙은행의 적극적 노력에도 리라화 약세 지속(블룸버그)

- 중앙은행의 환율가치 방어와 물가 안정을 위한 적극적 노력 표명에도 리라화는 발표 직후 달러화 대비 1.7% 떨어져 하락세 지속. 트럼프 차기 대통령 당선 이후 위험 자산 수요감소, 정정불안 등으로 2016년 11월 3년 만에 금리인상에도 리라화 가치 하락이 지속

- 이와 같은 현상은 금리상승 없이 환율 하락 압력이 완화되지 않을 것이라는 투자자의 요구를 의미하지만, 7월 쿠테타 실패 이후 경기 부양을 위해 대출금리를 낮추도록 요구하는 에르도안 대통령 정책 방향과 반대

- 중앙은행은 외환 유동성을 강화하는 조치를 포함한 과도한 변동성을 주시하고 있으며 경제 기초여건과 일치하지 않는 가격형성에 제재를 밝혔으나, 향후 금리 관련 내용은 미포함

ㅇ 멕시코, 2016년 자동차생산은 전년비 2% 증가·내수시장이 견인(로이터, 블룸버그)

- 멕시코 자동차공업협회(AMIA) 발표에 의하면, 같은 해 멕시코 자동차생산대수는 346만대로 7년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 이는 국내 신차판매대수가 전년보다 18.6% 늘면서 생산을 견인했기 때문. 중국 대상 생산 감소로 수출은 0.3% 증가에 그쳐 부진

- 수출대수는 276만대로 7년 연속 과거 최고 수준을 나타냈는데, 생산대수의 상위 제조업체는 닛산자동차가 3.1% 늘어난 84만대로 수위를 차지. 미국 GM은 1.8% 늘어난 70만대, 3위는 피아트 크라이슬러로 8.85 줄어든 45만대

- 지역별로는 미국이 7.1% 늘어난 213만대, 2위는 캐나다로 15.2% 줄어든 24만대, 3위는 독일로 15.8% 줄어든 7만대. 수출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77.1%로, 멕시코 자동차 생산의 미국 수출의존도를 반영

- 멕시코 국내 신차판매대수는 160만대로 2년 연속 최고치를 나타냈는데, 이는 고용 여건의 개선 등으로 자동차 구입 의지가 커져 은행 대출 이용도 증가가 영향

ㅇ 인도 2016년 12월 자동차판매, 고액권 폐지 영향으로 2000년 이후 최저수준(블룸버그)

- 자동차공업협회(SIAM)가 발표한 같은 달 신차판매대수는 전년동월비 19% 감소한 120만대로 16년 만에 큰 폭으로 감소. 이는 모디 총리의 갑작스러운 고액권 폐지 영향으로 승용차, 오토바이 등 소비심리가 위축되었기 때문

- SIAM의 Vishnu Mathur, 이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예상되나, 정부의 화폐개혁 영향으로 자동차 산업의 타격은 불가피하다고 지적. 오는 2월 정부예산안에서 소비심리 개선을 위해 소비자의 가처분소득을 확대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시

ㅇ 바클레이즈, 2017년 석유기업의 탐사 및 탐사 비용은 3년 만에 확대 전망(로이터)

- 전세계적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석유 및 천연가스 기업이 탐사와 생산 관련 지출을 2017년에 7% 증액할 것이라고 전망. OPEC이 가격하한을 설정하여, 원유생산업체는 채굴과 정제를 확대. 북미의 석유회사 지출은 금년 27% 늘어날 것으로 예상

ㅇ OPEC, 사우디아라비아와 UAE 등은 작년 감산합의 준수(블룸버그)

- Nawal Al-Fezaia OPEC 이사, 여타 중동 산유국은 감산합의를 지키고 있다고 발표

ㅇ 호주, 2016년 11월 소매매출은 전월비 0.2%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같은 달 소매매출 증가율은 시장예상치(0.4%)를 하회했지만, 분기별로 비교하면, 10월과 11월을 합한 3/4분기 최초 2개월을 1.5% 상회하고 있어 3/4분기 마이너스 성장에 빠진 국내 총생산이 4/4분기에 플러스 전환 기대

- 온라인 소매매출은 11월에 10.8% 증가하면서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11억호주달러를 상회. Capital Economics의 Kate Hickie, 2016년 4/4분기는 순조로운 전개가 되고 있어 실질소비는 4/4분기에 증가했다고 지적

- 이에 Hickie는 2016년 4/4분기 소매매출이 1.3% 증가했을 것으로 추산. 3/4분기에는 0.7% 증가. 양호한 소매매출 증가세로 4/4분기 호주 경제가 25년 만에 경기하강을 회피했을 것이라는 기대가 고조되었다고 주장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멕시코 경제 전망, 금년에도 물가상승과 미국의 통상압력 등으로 부정적(FT)

- 미국 차기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에 더해 최근 유가 상승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가 멕시코 경제에 부담을 가중

- 지난 주 포드가 멕시코 내 16억달러 투자 취소를 결정하고 트럼프 당선인이 GM 등에 멕시코 생산하는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압박을 높임에 따라 환율이 달러당 21.6페소까지 하락

- 중앙은행은 환율 방어를 위해 외환보유액의 2.5%에 달하는 45억달러를 매도했으나 실질적 효과는 미미했으며, 향후 지속적 개입은 불가능. 따라서 중앙은행의 추가 금리인상이 예상

- 통화 긴축의 필요성은 12월 조사에서 4.13%였던 금년 기대 인플레이션이 유가상승 후 5%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더욱 커졌지만 금년 총생산 확대가 1.7%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긴축정책에 따른 성장 속도 둔화 우려도 상존

- 환율 하락, 금리인상, 경기 둔화, 인기 없는 정부 등 멕시코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 이어지면서, 금년 경제성장에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는 상황


■ 일본,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수급 개선으로 임금상승세 가속 가능성(Credit Suisse 등)

ㅇ 양호한 노동수요를 위해 재정지출 확대 등의 경기상승 여건이 전제조건

ㅇ 일본의 2016년 11월 실업률은 3.0%를 나타내, 금융위기 기간 최고치(5.4%)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지만 임금상승은 제한적

- ①저임금의 여성 및 노년층 중심의 일자리 증가, ②노동생산성 부진, ③저물가 장기화에 따른 근로자의 임금상승 요구 약화 등이 주요 요인

ㅇ 향후 저임금 노년층 노동자가 크게 줄어드는 등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른 노동시장의 수급개선으로 임금상승 가속화 가능성

- 2016년 3/4분기 실업상태이나 근로의지를 밝힌 248만명의 여성 노동자 가운데 건강(101만명)과 가사(93만명)로 실제 취업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아, 향후 여성근로자의 추가적인 노동시장 참여 증가는 크게 둔화될 전망

- 최근 연구에 따르면 실업률이 2.7% 하락 시, 기업이 안정적 노동력 확보에 나서면서, 임금이 가파르게 상승. 현재 실업률이 3.0%이며, 기존의 일자리 증가 추세가 이어진다면 금년부터 임금상승 압력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

ㅇ 양호한 노동시장 수요가 유지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와 수출증가를 위한 경제여건 조성이 필요

- 다만 정부는 노동력 부족 해소를 목적으로 외국인에 대한 비자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임금의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우려

<그림1> 실업률과 경제활동참가율 추이

<그림2> 연령별 경제활동참가율(2016년 3/4분기)

■ 세계경제 전반

ㅇ 인류에 유익한 경제를 위한 4가지, 첫걸음은 GDP 탈피(로이터)

- 세계 각국 주류는 수세에 몰리고 있는 상황. 40년 간 EU에 속한 영국은 고리를 끊고자 하고 있으며,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은 기존 사회와 경제 지식층에 불행을 보여주는 사례

- 이에 신년에는 인류에 유익한 4가지 범주를 제시. 첫째, GDP 논리는 중단하자는 것으로, 자의적 지표 개선 집착은 선진국에 백해무익. GDP 성장을 당연히 간주하나 인류가 안는 커다란 경제적 우려는 포착되지 않은 상황

- GDP 성장에도 미국의 고용불안, 은퇴 후 저수입, 대규모 의료비 등이 반영되지 않고, 빈곤층의 부담과 부유층의 탐욕도 미포함. 오히려 GDP 성장률 상승이 실제로 사회적·정신적 행복과는 반대의 방향. 약물남용 등이 GDP에 계상

- 아울러 GDP에 대한 집착은 선진국에게 불행을 연결하는 요인. 보다 많은 상품을 축적하는 것보다 정신적 풍요 수반이 더 중요

- 둘째, 소외감 해소로, 과격한 nationalist로서 전쟁을 초래하기 보다는 트럼프와 러시아의 푸틴, 중국의 시진핑 등 신세대 nationalist와 같이 자국 위상 강화를 위한 평화적인 수단 추구로 세계에 수혜를 줄 수도 있어 군사력 증대보다는 바람직

- 셋째, 공동체 강화. 이는 대기업이 기여 가능, 자사 근로자와 결속력 있다고 주장하는 기업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그러한 주장은 성장과 이익 추구 방침에 장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임시방편으로 임원보수 축소를 추진할 필요

- 엑슨모빌의 CEO 렉스 틸러슨의 연간 보수는 10년 간 평균 2400만달러로, 후임자 연봉이 20만4000달러가 된다면 엑슨모빌의 결속력이 강화될 가능성. 20만4000달러도 미국 평균 가계소득의 4배

- 근로자가 여타 경영진도 같은 세계에 살고 있다는 의식이 중요. 현대사회는 전통적인 공동체 구조를 훼손. 넷째, 지역에 의한 의사결정으로, 보완성 원리로, 정치적 문제를 가능한 지역에서 대처하는 것은 EU의 마스트리히트 조약에서도 확인

- 최근 중앙집권화는 규모의 경제로 효과가 있지만, 최근에는 효율성이 낮은데다 인간적인 가치를 추구하는지도 의문. 앞서 제시한 네 가지 방안은 리더에게 부담일 수도 있지만, 정치적 안정을 위해서도 우선적으로 고려할만한 요소

■ 미국

ㅇ 애틀랜타 연은 록하트 총재, 향후 연준은 장기적 과제에 초점 맞출 필요(로이터)

- 애틀랜타 연은 록하트 총재는 미국 경제가 금융위기로부터 회복을 거의 완료하였으며, 연준은 생산성 향상, 투자 확대, 노동구조 개선 등 장기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주장

- 노동시장은 완전고용에 가깝고, 인플레이션도 목표(2%) 수준에 근접해가고 있다고 언급하고, 향후 수년 간 2% 정도의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

- 또한 규제·조세 개혁이 필요하나, 이는 연준보다는 의회, 정부, 민간부문의 역할이 크게 작용하는 부분이라면서, 연준의 통화정책은 기존과 달리 하한선 역할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 다음 금리인상 시기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금리인상 속도는 완만할 것이라고 주장. 트럼프 차기 정권의 경제정책으로 금리인상 가속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존재하나, 록하트 총재는 경제정책에 대한 판단은 시기상조라고 전언

ㅇ 파월 연준 이사, 저금리는 금융안정에 기여(로이터, 블룸버그)

- 낮은 금리는 과도한 레버리지와 지속 불가능한 자산 가격 등을 초래할 가능성. 이와 관련하여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으나, 현재 그러한 조짐은 없는 상황

- 7년 정도 지속된 제로금리 정책은 경제를 지원하여, 금융시스템 안정화 등에 기여. 다만 부작용도 존재하므로 연준은 증시와 기업 차입 등 금융안정에 취약성을 주시할 필요

- 차기 행정부의 기업친화적인 규제 완화와 재정부양책 등으로 인해 수년간 지속된 경제의 연준 통화정책 의존도가 개선될 수 있다고 강조

ㅇ 미니애폴리스 카시카리 연은 총재, 차기 정부에서도 은행 자본 강화 방안 지속(로이터, 블룸버그)

- 의회가 은행 규제와 도드-프랭크법에 대해서 검토한다면, 더 적극적으로 자기자본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진행될 것으로 낙관

ㅇ 보스턴 로젠그렌 연은 총재, Fed의 한층 더 빠른 금리인상 필요성 제기(로이터, 블룸버그)

- 연준은 2015년 이후 연 1회에 그친 금리인상 속도를 가속화시킬 필요가 있으며, 그렇지 않으면 고물가의 리스크를 증대시킨다고 평가. 현 4.7% 실업률은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수준에 있으며, 물가상승률은 연내 목표치인 2%로 회귀할 예정

- 최근 연준 관계자의 3차례 금리인상 가능성 제시는 실질 GDP가 잠재성장률을 초과하는 수준이 지속된다면 타당. 금리인상 시기는 경제지표와 세계 재정정책 등이 좌우

- 2017년 말까지 고용과 물가의 양대 목표 달성을 예상하고 있어, 완만하면서도 보다 일정한 속도로 연방기금금리 인상이 정당화됨을 확신한다고 지적

ㅇ 차기 Fed 의장 유력 후보 3인, 통화정책 강화 방침을 시사(블룸버그)

- 2018년 연준 의장 유력 후보들은 실제 취임 시 통화정책을 강화하는 의견 제시. 콜롬비아 대학의 Glenn Hubbard, 스탠포드의 John Taylor와 Kevin Warsh는 전미경제학회(AEA)에서 통화정책이 해결할 수 없는 경제적 지원은 과도하다고 비판

- 시장에서는 2018년 2월 임기가 종료되는 옐런 의장이 재선되지 않을 경우, 조지 W 부시 정부 당시 관련 업무에 종사한 이들 3인이 유력한 차기 연준 의장으로 주목

- 부시 정부에서 재무차관을 맡은 Taylor는 통화당국이 금리인상을 주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의견을 제시하였고, 대통령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인 Hubbard도 미국이 경기부양을 위해 지나치게 통화당국에 의존하고 있음을 비판

- 아울러 연준은 위기 직후 매우 순조롭게 대응하고 있었지만, 유효기간이 지난 정책을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 또한 트럼프 정부가 대형감세와 인프라 투자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 시 통화당국이 금리인상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예상

- 그리고 전 연준 이사로 부시 정부의 경제고문을 담당했던 Warsh는 FOMC가 경기확장국면에서 신속하게 금리인상 기회를 간과했다고 지적. 최대 고용과 물가안정이라는 당국 목표에 근접한 상황에서 낮은 금리를 이해할 수 없다고 언급

ㅇ 2016년 12월 노동시장여건지수, -0.3으로 2016년 5월 이후 첫 마이너스(Economic Calendar)

- Fed에 따르면, 전월(2.1)에 비해 하락하여 저조한 수준이며, 이는 노동시장의 유휴노동력이 존재함을 반영

ㅇ 2016년 11월 소비자신용잔고, 전월보다 245억달러 증가(Economic Calendar)

- Fed 발표에 따르면, 같은 달 소비자신용잔고는 전월(162억달러)와 시장예상치(185억달러)를 모두 상회. 같은 달 리볼빙(신용카드 등), 비리볼빙(학자금, 자동차 대출 등) 신용은 각각 전월비 13.5%(110억달러), 5.9%(135억달러) 확대

ㅇ 트럼프, 자동차 생산업체 포드와 FCA의 국내 투자 지지(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SNS를 통해 피아트 크라이슬러 자동차(FCA: Fiat Chrysler Automobiles)가 국내 신규 투자 발표에 긍정적 견해를 표시

- FCA는 지난 8일 신규 지프차 모델 개발 프로젝트와 현재 멕시코에서 생산되는 픽업트럭 생산을 국내로 전환하는 데 10억달러 투자계획을 발표

- 포드는 16억달러 규모의 멕시코 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하고 기존에 멕시코 내에 가지고 있는 공장에서 생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며, 대신 미시간 주 공장 증설에 투자하겠다고 발표

- 반면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SNS에 GM, 도요타 등 자동차 업체의 해외 생산을 비판하고 미국 내 투자 사업 확대 요청. 이에 GM 경영자 메리 바라(Mary Barra), 트럼프가 비판한 일부 차종의 멕시코 생산 계획은 2~4년 전에 이미 결정된 사항이기 때문에 번복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

- GM은 국내에도 40개 이상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도 110달러를 투자했다고 언급. 그러나 소비지에서 생산하는 것이 GM의 기업 전략이기 때문에 해외 분산이 불가피하다고 주장

■ 미국

ㅇ 견조한 노동시장, 연준의 금리인상이 가속화될 우려(WSJ)

- 연준은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정책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파악하고 나서 금리인상을 단행하고 싶겠으나, 노동시장의 여건이 금리인상을 가속화할 가능성

- 지난 주 고용지표에 따르면, 고용여건은 여전히 양호한 상황. 실업률이 소폭 상향 (4.6%→4.7%)되었으나,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동월비 2.9% 오르며 7년 내 최대 폭 증가. 이에 연준 위원들은 추가 금리인상을 고려할 것을 예상

-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위원들은 미국 경제가 완전 고용에 근접한 것으로 파악되며, 옐렌 연준의장이 제시한 고압경제에 대해서는 반대. 따라서 금년 노동시장의 상승세가 지속되면 연준은 이르면 3월 FOMC에서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

- 이는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정책이 경제에 영향을 파악할 수 없는 단계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는 이상적인 조치는 아니라고 지적

ㅇ 트럼프의 인사, 상반된 견해를 지닌 인사 등용으로 정책 불확실성 내재(WSJ)

- 트럼프가 차기 정부 인사를 지명하면서, 자유무역 옹호자들과 시장지향 인사를 모두 등용하여 차기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 예측은 더욱 어려워질 전망

- 시장에서는 트럼프 차기 정부가 빠른 시일 내에 공약을 의회 안건으로 실현할 것을 기대하고 있어, 트럼프와 공화당 의원들은 오바마케어 폐지,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등의 정책 시행 시기와 비용 문제 등을 논의 중이며, 각 인사들은 정책 현실화에 다양한 관점을 제공할 것으로 전망

- 차기 국가무역위원회(NTC) 위원장 나바로, 차기 상무장관 로스 등은 강경한 보호무역 옹호자인 반면, 차기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콘(Cohn), 대통령자문위원회(CEA) 후보 쿠드로(Kudlow), 차기 대통령 특별고문 아이칸(Icahn), 차기 무역대표부(USTR) 대표 라이시저(Lighthizer) 등은 자유무역 옹호자

- 예산 관련 정책에서는 므누신(Mnuchin) 차기 재무장관이 법인세 인하 등을 지지하지만 차기 예산관리국장 멀버니(Mulvaney)는 예산삭감을 주장해왔으며 재정적자에 매우 강경한 입장

- 전 부시 대통령 백악관 부대변인 Tony Fratto, 과거 정부의 인사등용·경제정책은 대체로 예측 가능하였지만, 차기 정부 인사로 지명된 인물들은 양분된 관점을 가지고 있어 정책 불확실성이 크다고 언급

ㅇ 공화당의 오바마케어 폐지, 관련 세수 문제로 딜레마(WSJ)

- 대안 없이 오바마케어 법안을 폐지할 경우, 새로운 의료보험제도가 적용될 2~3년 공백기 동안 국민 의료비용 등을 지원할 세수 조달에 어려움 예상

- 이러한 우려에도 공화당 의원들은 오바마케어가 의료비용을 높인다고 비판하며 폐지를 적극 진행할 계획. 상원 재정위원회 의장 Orrin Hatch, 오바마케어로 세금이 의회 추산 1조달러 이상 증가하였다고 언급

- 오바마케어 폐지는 정부의 의료 관련 비용을 줄이겠지만, 책임 있는 연방예산위원회 (CRFB: Committee for a Responsible Federal Budget)에 따르면, 오바마케어를 완전히 폐지하면 관련 세수도 줄어들기 때문에 2027년까지 3천500억달러 정도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

- 오바마케어를 폐지함으로써 공화당에서 축소하고자 하는 세금은 고액의 민영 의료보험에 대한 부가세(Cadillac tax on expensive)와 오바마 정부에서 의료지출 증가분을 충당하기 위해 고소득층에 추가적으로 부과했던 세금

- 실제 오바마케어가 폐지되면, 투자이익에 부과되었던 3.8%와 0.9%의 소득세(payroll tax)가 폐지되어 상위 1% 가구의 세금은 평균 3만2850달러 축소

- 이에 대해 민주당은 공화당의 오바마케어 폐지가 고소득층에 부과된 세금만을 줄이는 정책이라며 비판. 상원 재정위원회 Ron Wyden 의원, 공화당의 방식은 절대적 세금 규모는 줄이지만 국민이 부담하는 의료비용은 높이는 정책이라며 비판

- CRFB의 Maya MacGuineas, 공화당이 현재의 의료 관련 세수 조달 방법을 유지하거나, 새로운 조달방법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심각한 재정적자를 유발할 것이라고 우려

ㅇ 불확실성 속에 증시 안정, 우려보다는 현안이 반영(WSJ)

- 지난 1년 간 신흥시장 부채위험, 달러화, 원자재 가격을 둘러싼 불안요인 등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와 영국의 EU 이탈 결정, 트럼프의 대선 승리 등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이 확대

- 반면 미국증시는 드물게 냉정할 뿐만 아니라 평소보다 안정된 상황. S&P500의 일일가격변동의 표준편차는 2015년에 1%였으나, 2016년에는 0.8%. 작년 4/4분기에는 지난 10년 간 가장 안정. 이에 VIX도 하락세

- 과거에는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될 경우 VIX지수가 상승했다는 점에서 특이한 상황. 일각에서는 투자자들이 정치적 불확실성에 대해서는 민감하지 않을 가능성을 지적

- 스탠포드대의 Bloom 교수, 미국 대선 이후 가격변동을 보면 시장은 정치문제에 우려하고 있다며, 변동성이 낮은 이유는 무역장벽의 구축 등 극단적인 조치가 실제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 즉, 투자자는 실행되기 전까지는 반응하지 않는다고 평가

■ 유럽

ㅇ 유로존 2016년 11월 실업률, 양호한 내수를 반영하여 전월과 동일한 9.8%(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통계청에 따르면, 7년 3개월 만에 최저수준이었던 10월과 같은 수준 유지. 내수 주도의 완만한 경기회복을 기초로 고용여건은 양호

- 국별로는 유로존 19개국 중 독일이 4.1%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고, 그리스의 실업률은 23.1%로 여전히 높아 역내 격차가 현저. 스페인과 그리스는 25세 미만 실업률이 40%를 넘는 등 청년층 실업문제도 심각한 상황이 지속

ㅇ S&P, 유로존 물가상승률은 향후에도 목표치 하회로 현 통화정책 지속 예상(FT)

- 유로존 2016년 12월 물가상승률이 3년 내 최고치인 전년동월비 1.1%를 나타내면서, 장기간 유지된 ECB의 완화적 통화정책에 대한 변화 가능성이 제기

- 이에 S&P는 향후 2년간 물가상승률은 목표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 ECB는 긴축보다는 신중하게 현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 S&P의 Sophie Tahiri는 2017년 물가상승률은 1.5%로 예상되나, 근원물가는 2018년까지 1%대를 크게 벗어나지 않을 전망

- ECB의 근원물가 전망치도 2019에 이르러 1.7%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자산매입프로그램은 2017년 12월까지 시행할 예정. ECB의 Yves Mersch, 현재 양호한 결과를 보이고 있으나, 정책을 변경하기에는 시기상조

ㅇ 유로존 1월 투자자기대지수, 18.2로 2015년 8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 Sentix에 따르면, 같은 달 투자자기대지수는 미국 차기 정부의 긍정적 기대가 역내 확산. 현황지수는 16.5로 2011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기대지수도 20.0으로 상승

ㅇ 독일 2016년 11월 광공업생산, 수출 호조 등으로 전월비 0.4%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부 발표에 따르면, 제조업과 건설업이 크게 개선되고 있으며, 이들 업종의 수주현황과 체감경기지수 등을 고려하면 같은 해 4/4분기 견조한 생산 증가세 지속 예상. 통계청에 의하면, 2016년 11월 수출은 전월비 3.9%로 2012년 5월 이후 최대

- 2016년 11월 전월비 기준 건설업은 1.5% 늘어나 광공업생산을 견인했으며, 제조업은 0.4% 증가. 독일은 2016년 12월 경기상승으로 PMI가 1년 만에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음을 시사. 실업자는 감소하는 추세이며, 물가상승률은 1.7%

- 수출은 시장예상치(0.5%)를 크게 상회했으며, 같은 달 수입은 전월비 3.5% 늘어나 2014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무역수지는 217억유로 흑자로 전월(206억유로) 및 예상치(212억유로) 모두 상회

- Deka 은행의 Andreas Scheuerle, 독일 경제성장은 일자리 창출에 충분한 속도이며,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정도는 아니라고 평가

ㅇ 영국 메이 총리, EU 이탈 전략을 단기 내 발표할 방침(로이터)

- EU 조약 50조의 발동을 놓고 빠른 시점에서 세부사항을 발표할 예정. 다만 이탈 협상을 단순히 이민 제한과 시장 접근이라는 선택 문제로 파악하는 것은 오류라고 주장. 정부의 EU에 대한 접근방식이 혼란을 초래한다는 비판에 반박

ㅇ 독일은행협회, ECB는 신중하게 금리인상을 착수할 필요(로이터)

- ECB의 저금리 정책은 은행권에 커다란 문제를 야기. ECB는 인플레이션 가속 신호 등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정책 방향 변경에 착수해야한다고 지적

■ 유럽

ㅇ 영국, 브렉시트 협상기간이 장기화 시 기업에 리스크 확대(FT)

- 기업은 가급적 브렉시트 파급 여파를 미리 가늠하고 조정하기를 기대. 그러나 메이 내각의 정책방향, EU 회원국들의 영국 탈퇴비용 600억 유로 요구 등으로 영국의 EU회원국 지위를 효과적으로 연장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상황

- EU가 영국경제 여러 분야의 규제기관이 될 경우, 다수 기업들은 교역이 중단될 우려. 가령 영국에서 중요한 산업 중 하나인 제약업의 경우 EU 인증이 없으면 모든 EU 국가에서 영국산 의약품 판매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

- 브렉시트 협상과정이 길어질수록 기업들이 부담해야할 불확실성 리스크가 커지며 이에 따른 투자 위축은 영국 경제에 부정적이므로, 정부는 협상안의 단순화, 비합리적인 수요에 대한 철회 등을 고려해야한다고 당부

ㅇ 국제금융시장, 영국의 불분명한 브렉시트 정책에 불안 확대(FT)

- 시장은 영국이 EU 단일시장을 떠날 것이라는 입장을 인지하고 있으나, 정부의 리스본 조약 50조 발동을 3개월도 채 남기지 않고 구체적 계획이 발표되지 않은 상황

- 파운드화 가치는 브렉시트 가결 이후 20% 하락 후, 메이 총리 기대와 영국의 경기회복력을 반영하여 파운드당 1.25달러 수준에서 안정적. 또한 트럼프 당선과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달러 강세 대비 상대적인 약세를 시현

- 다만 금년 금융시장은 트럼프 정부, 브렉시트, 유럽국들의 선거 등 정치적 리스크를 고려할 필요. 브렉시트발 불확실성 프리미엄으로 파운드화와 영국 자산은 취약

- Ark Capital Management의 Abukarsh는 파운드화에 숏포지션을 취하고 있으며, 브렉시트 절차의 불투명성이 지속될수록 기업들의 매도 흐름이 커질 것이고 EU에 일방적으로 유리하다고 지적. 수개월내 무질서한 EU 탈퇴 가능성도 작지 않은 편

- JP 모건의 Jefferies, 대중영합주의 정당의 승리 가능성도 매우 낮은 편이므로, EU의 영국에 대한 브렉시트 협상력은 강화 

- 영국이 관세동맹에 머물거나 EU와 FTA를 체결하더라도 수출업자들은 단일시장 표준을 준수하거나 브뤼셀과 합의한 기준과 동등한 수준을 충족할 필요

- 브렉시트 협상이 좌절될 경우에 마지막 선택으로 WTO 기준 하에 EU 단일시장 접근 방안이 있으나, 영국 기업에게는 가장 충격이 클 소지

■ 중국

ㅇ 재정부 차관, 2016년 성장률은 6.7%에 이를 것으로 확신(로이터)

- 주광야오(朱光耀) 차관, 4/4분기에도 3/4분기까지 성장률과 같은 수준 또는 그 이상이라고 주장. 시장에서는 성장률이 당국 자료보다 낮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있으나, 건설경기가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지적

ㅇ 정부계 기관지, 하나의 중국 포기 정책 미준수시 트럼프 정부에 보복 경고(로이터)

- 환공시보, 하나의 중국 원칙 견지는 미국 대통령에 대한 변덕스러운 요청이 아니라 양국 관계 유지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질서존중을 위한 미국 대통령의 의무라고 주장. 만약 관련 정책 미준수시 국민은 정부에 미국에 보복을 요구할 것이라고 지적

ㅇ 상무부, 통상 5개년 계획은 제조업 분야의 외자 유치가 목표(로이터)

- 2020년까지 대외무역 5개년 계획을 공표하고, 제조업의 외자 유치와 중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할 방침. 계획은 중국이 세계무역규정에 중요한 역할을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무역구조와 품질개선에 중점

ㅇ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주가지수 선물 거래 규제 완화 검토(WSJ, 블룸버그)

- 2년 전 주가하락 사태를 촉발시켰던 주가지수 선물 규제 완화를 검토. 관계자에 따르면, 의무 증거금을 절반으로 하거나 일일 거래할 수 있는 계약 당 거래대금의 제한을 2배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이는 증시의 신뢰도 제고를 투자자에 전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도

■ 중국

ㅇ 세계의 시장 개방 압력, 위안화 운용 대처에 난관(WSJ)

- 중국은 자국시장에 대한 해외 금융시장 영향력이 커지고, 이전보다 제어하기 어렵다고 체감. 오프쇼어에서 거래되는 중국 위안화는 지난주 급등하면서 차입비용은 60% 이상 상승

- 수개월 간 중국은 위안화 약세를 유도했지만, 급격한 공포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투자자의 위안화 가치 용인 한도를 시험하는 것처럼 오프쇼어 위안화 가치는 점차 하락. 위안화 가치 하락 허용 한도를 넘어서면서 정부가 개입. 이는 통화바스켓 조정이 대표적 사례

- 중국은 자국시장 개방 시도 속에 해외의 시장압력에 대처가 이전보다 매우 어려운 편. 주요 무역상대국의 통화가치 급락은 성장에 장애. 중국 통화정책은 성장유지보다는 리스크가 주요 목적이어서 정부의 위안화 급락을 억제하는 능력은 저하

■ 일본

ㅇ 2016년 일본 방문 외국인 관광객, 5년 연속 증가하며 최고치 경신(닛케이)

- 2016년 일본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는 2015년 대비 20% 늘어난 2400만명으로, 5년 연속 증가세가 지속. 특히 동남아시아 관광객이 큰 폭으로 증가

- 한국과 중국의 관광객 수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 엔저와 비자 발급 요건 완화 등으로 전년비 50% 증가. 이와 함께 동남아시아 관광객 증가는 지역별 관광객 유치와 새로운 항공 노선의 개설 등이 반영

- 정부는 해외 관광객의 증가 추세에 따라 관련 제도를 정비 시도. 이에 2017년 관광청 예산을 사상최대 규모인 256억엔 편성. 또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017년 중점 정책으로 관광분야 선정과 동시에 이를 지방 경제 활성화와 연계하는 계획 언급

- 이와 관련하여 농림수산성은 기존 농·어촌 진흥 기금에 더하여 50억엔의 예산을 추가 편성했고, 테러와 같은 보안 대책으로 고성능 보안 검사 장비를 2019년까지 모든 주요 공항에 설치할 계획

■ 일본

ㅇ 대형은행의 미국 사업, 신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와 우려가 교차(닛케이)

- 대형은행의 해외전략 중 하나는 미국 사업으로, 이는 트럼프 정부의 출범이 주요 배경. 지금까지 대형은행 영업은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중심축을 이동. 적극적인 재정지출에 따른 미국 경기상승 기대와 함께 보호무역주의라는 기회와 위협이 병존

- 미쓰이스미토모의 미야타 고이치(宮田孝一) 사장, 미국 경기가 상승하여, 사업기회도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 이에 현지기업이나 일본계 기업 대출, M&A 자문 등 투자은행 업무 확대를 기대

- 미즈호 은행도 미국과 유럽 금융기관 인력을 통해 투자은행 업무를 강화하여 미국 회사채 인수시장에서 상위 10대에 진입. 사토 야스히로(佐藤康博) 사장은 미국에서 비약적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이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주장

- 3대 대형은행은 미국 사업확대에 M&A도 전개. 미즈호는 2015년 RBS의 북미 대출채권 사업을 매입. 미쓰이스미토모 은행이 2016년 12월 미국 화물열차 리스회사를 매입한 배경도 미국 경기를 의식한 판단. 미쓰비시 UFJ도 미국 지방은행 인수를 모색

- 다만 보호무역주의로 일본의 은행권이나 현지 진출업체의 활동이 제약 우려도 상존. 실제로 트럼프는 도요타 자동차의 멕시코 공장신설을 비판. 아울러 달러화 조달 비용 상승도 미국 진출 전략의 장애요소

ㅇ 생산성 향상, 기업의 근로문화 및 개혁 등이 관건(닛케이)

- 정부의 일하는 방식 개혁은 생산성 향상과 성장으로 연결이 목적. 기업의 장시간 노동과 여성 근로자의 활용 문제의 해결은 생산성 제고에 매우 중요한 과제이나, 이를 위해서는 근본적인 근로문화의 혁신이 전제조건

- 그러나 업무의 효율성 향상 노력 및 불합리한 근로문화 개선과 같은 기업측면의 노력과 소극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혁신을 추구하는 근로자 노력의 필요성은 중요.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지 못한 상황에서 근로시간만 줄이면 수익 감소가 문제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세계은행, 금년 여름 최빈국 위해 사상 처음으로 채권을 발행할 계획(닛케이)

- 세계은행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최빈국 개발 지원을 위해 금년 여름부터 3년 간 200억달러 규모의 채권 발행을 계획. 최빈국 개발 지원을 담당하는 국제개발협회(IDA)는 금년 7월부터 3년 간 750달러로 책정된 자금의 30%를 채권으로 충당할 예정

- 일부에서는 중국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과 BRICS 은행이 개발금융 분야에서 존재감을 나타내는 등 신흥국의 국제기구 창설이 잇따르자 세계은행이 아시아 및 아프리카 국가에서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목적에서 내린 결정이라는 견해

ㅇ 대만 2016년 12월 수출액, 전년동월비 14% 늘어난 257억달러(닛케이)

- 재정부에 따르면, 같은 기간 수출은 전년동월비 14% 늘어난 257억달러를 나타냈는데 반도체나 액정 패널 등 주력 IT 제품의 판매 호조가 주요요인

ㅇ 멕시코 2016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통화가치 하락으로 2년 만에 최고치(FT)

- 같은 달 소비자물가는 전년대비 3.41% 올라 11월(3.36%) 수준을 상회. 이는 중앙은행이 외환시장에 2차례 개입했음에도 페소화 가치가 하락했기 때문

- Pantheon의 Andres Abadia은 12월의 수치가 최근 페소화 매수 위협을 보여준다며 금년 근원 인플레이션율이 상반기 동안 지속해서 상승하고 2/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를 달성할 것이라고 발언

ㅇ 호주 2016년 11월 주택허가건수, 전년동월비 4.8% 감소(FT)

-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주택허가건수는 3개월 연속 감소했지만 10월의 전년동월비 –24.9%(수정치)와 시장예상치인 –5.7%를 상회하며 최근 3개월 중에 가장 양호한 수치 

- 전월대비 기준으로는 시장예상치(4.5%)를 상회하며 7% 증가. 이는 2016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인도 고액권 폐지, 해고를 늘리는 등 경제에 부정적 영향(FT)

- 8000~10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의 고액권폐지 정책이 시행된 기간에 소규모 업체는 직원의 35%를 해고했고, 수익이 절반으로 감소하였으며 금년 3월 이전에 25%를 추가적으로 해고할 계획

- 모디 총리의 급작스러운 경제 정책 도입은 연간 7.6%의 성장을 보이던 인도 경제에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극심한 피해

- AIMO의 K E Raghunathan는 AIMO가 정책이 한 달 사이에 산업에 그렇게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으며 모디 총리의 정책을 지지함에도 불구 현 상황은 우려할 수준이라고 발언

- 하지만 아룬 자이틀리 재무부 장관은 경제가 여전히 궤도상에 있으며 2016년 회계연도에 7%가 넘는 성장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 정부는 지난 주 2016-2017년 성장률을 7.1%로 추정했고, 금주에 2016년 한 해 동안 직접세가 12% 증가했다고 발표

- 현금이 부족한 운전자 편의를 위해 주유업체 카드 거래 수수료 지불 중단을 결정한 은행에 주유업체가 무현금 거래 거부를 경고하며 논쟁이 격화되어 재무부가 개입


■ 주요국 대형은행, 채권 발행에 따른 거래증가는 실적 개선으로 연결(FT 등)

ㅇ 금리인상에 따른 차입비용 증대 가능성 등으로 채권발행 확대

ㅇ 일반적으로 연초 은행채 발행은 연휴로 인한 투자자의 시장 복귀 지체, 은행의 연간 영업 계획 준비 등으로 부진

ㅇ 하지만 Dealogic에 따르면, 금리와 관련 차입비용 상승 가능성 등으로 전세계 주요 은행은 금년 들어 1주차에 사상 최고 수준인 420억달러 규모의 은행채를 발행

- 씨티(52억5000만달러), 바클레이즈(50억달러), Credit Suisse(40억달러) 등이 대규모 은행채 발행에 나섰고, 최근의 주요 금리 상승 영향으로 2016년 4/4분기 은행권의 실적 호조가 예상되어 은행채에 대한 수요도 양호

- 발행 급증은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 이후 재정지출 확대에 따른 경기상승 가속화 가능성, 규제 완화, 연준의 금년 3회 금리인상 시사 등의 기대로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채권수익률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

ㅇ 은행채 발행 확대와 양호한 매수 유입에 따른 채권거래의 증가는 투자은행의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특히 5대 투자은행(JP모건, 골드만 삭스, BoA, 모건 스탠리, 씨티)은 2016년 트레이딩 부문에서 4년 만에 처음으로 이익을 기록할 전망

- 이익 개선 기대로 모건스탠리(30%)와 JP모건(20%)의 주가가 미국 대선 이후 크게 오르는 등 은행주 주가의 상승세가 지속

<그림 1> 연간 첫째 주 은행채와 회사채 발행 추이

<그림 2> 미국의 200일 평균 채권거래 규모 추이

■ 세계경제 전반

ㅇ 무디스, 연내 중국 등 주요 신흥국과 영국 등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 경고(로이터)

- 미국의 신정부 출범, 영국의 브렉시트, 유럽 각국의 선거 등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평가 대상국의 1/4 전망이 부정적이며, 그 중 영국, 이탈리아, 중국, 남아공, 멕시코, 브라질 등은 주목해야 하는 국가로 지적

- 브렉시트는 영국의 국가신용등급 평가에 부정적 요소로, 재검토가 예정되어 있는 6월과 9월에는 공식적 탈퇴 절차가 시작될 전망이어서, 협상의 분위기를 판단의 근거 자료로 활용할 계획

- 이탈리아는 정부에 의한 은행 구제금융, 새로운 선거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단, 총선 등 정치적 불확실성이 주요 리스크 요인.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이 개혁을 성공적으로 단행할 수 있을지가 신용등급의 관건

- 2016년 3월부터 부정적으로 보이는 중국의 신용등급은 경제 개혁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성장이나 안정유지에 집중되어 있는 지도부의 정책 우려에서 기인

- 브라질은 유가 상승과 무관하게 개혁이 단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고, 남아공은 최근 수개월 정치적 불안이 대두되었지만 등급 결정에서 아직 확실한 자료는 없는 상태

■ 세계경제

ㅇ 경제적 불평등, 세계를 변화시키는 요인(FT)

- 최근 별세(1/1)한 경제학자 앤서니 앳킨슨은 최적의 세율과 불평등에 대한 연구를 통해 공공경제학 이론에 크게 기여. 1% 부유층에 대한 조명, 현대 공공경제학 설계, 소득 및 자산 분배와 세계의 빈곤 정도에 대한 새로운 추정방법 등을 고안

- 소득분배는 추세적이기 보다 사건별로 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는데, 영국의 경우 경제적 불평등은 1980년대까지 전반적으로 빠르게 이루어졌으나 이후 안정적으로 변화 

- 또한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에 대한 답으로 노동시장과 소비자시장의 지배력 문제, 세제개혁, 최저임금 보장 및 고용 가능성 강화, 사회 안전망 재설계 등 12가지 실용적 대안을 제시. 양극화는 인간의 선택이어서 흐름반전이 가능하다고 강조

- 또한 최근 미국의 지역경제학 연구는 소득불평등의 원인에서 장소의 중요성과 사회에 미치는 비용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언급

■ 미국

ㅇ 시카고 연은 에반스 총재, 경기상황 호조 등으로 금년 3차례 금리인상 가능(로이터)

- 금년 연준이 2차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보는 것이 불합리한 전망은 아니지만 향후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한 결과를 나타내면 3차례 금리인상이 어렵지 않다고 언급

- 미국의 금년 경제성장률은 2.0~2.5%을 나타내고,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목표인 2.0%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 다만 생산성과 노동시장이 크게 개선되지 않으면, 임금 및 물가상승을 기대하기 어렵고, 연준도 금리인상에 나서지 못할 수 있다고 설명

ㅇ 댈러스 연은 카플란 총재, 완만한 금리인상을 지지(로이터)

- 연준은 2017년에 완화기조를 탈피해야 하며 완만한 금리인상이 가능하다고 주장. 다만 트럼프 차기정부의 세제개혁과 재정지출 확대 등의 효과로 인한 성장 가속 여부를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진단

ㅇ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2017년 기준금리 인상은 3회 초과 주장(WSJ)

-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성장경로와 인플레이션 기대가 낙관적이기 때문에,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3회 초과가 적절하다고 주장

- 메스터는 물가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강하다고 언급하며 향후 2년 내에 2% 물가상승률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 금리인상으로 노동시장이 위축될 우려에 대해서는 6일 발표된 12월 고용통계가 현재 고용시장이 견조함을 시사한다며, 약간 위축되어도 무방하다는 의견

- 트럼프 정책에 대하여, 12월 FOMC에서 트럼프 정책에 대한 예상을 어느 정도 반영하였지만 보호무역이나 이민제한 정책 등은 반영하지 않았다며, 실질적 정책은 아직 불확실하기 때문에 그 방향에 따라 연준의 2017년 경제 전망이 달라질 수 있다고 언급

ㅇ 알리안츠 고문 엘 에리언, 과도한 달러화 강세를 경계(로이터)

- 투자자들은 달러화 가치가 단기간에 지나치게 상승할 것을 주의해야 하며, 이러한 현상이 장기화되면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진단

- 양호한 미국의 12월 비농업부문 고용 발표 이후 금리인상 가능성에 따른 달러화 강세가 나타난 것과 관련, 양호한 노동시장 흐름이 지속되고 있지만 낮은 수준의 경제활동참가율은 구조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신호라고 지적

ㅇ 에너지정보청(EIA), 미국 2026년까지 에너지순수출국으로 전환 예상(로이터)

-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천연가스 수출 증가와 석유제품 수입 감소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 미국은 1953년 이후 에너지 순수입국이었으나, 2015년과 2016년에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을 재개. EIA의 Adam Sieminski, 미국은 예전처럼 에너지자급국가로 전환될 가능성

- 에너지 소비는 2016~40년 간 5% 증가할 전망. 생산비용과 자원에 대한 가장 비관적인 시나리오를 적용해도 늘어나지만, 생산 증가로 비용인 낮아지면 50% 정도 증가할 전망

ㅇ 규제 완화 법안, 하원에서 가결에도 민주당은 상원에서 저지 방침(로이터)

- 미국 하원은 연방 정부기관의 주요 규칙의 책정에서 의회의 승인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 전일 규제를 일괄적으로 무효화하는 법안도 가결시키는 등 공화당의 규제 완화 움직임 가속화

- 이에 민주당의 John Conyers 의원은 상기 법안은 비현실적인 기한 마련 등 절차의 복잡성을 통해 일반적 규칙 제정을 저지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비판하며, 금융위기와 경기침체는 규칙에 따른 통제의 부족에 따른 것으로 규제의 중요성 강조

- 민주당의 다수 의원들은 규제가 개인의 이익을 보호한다고 판단. 이에 상원에 제출된 규제완화 법안을 저지하기 위해 양당의 의견대립이 장기화될 가능성

■ 미국

ㅇ 트럼프의 규제 완화, 금융위기 리스크를 증폭시킨다는 우려 제기(블룸버그)

- 서머스 전 재무장관, 트럼프의 규제 완화, 보호무역, 법인세 인하 등 정책이 금융위기를 유발할 수 있다고 언급. 금융 분야에서의 규제 완화는 금융기관의 경쟁적 대출과 은행의 과도한 레버리지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우려 표명

- 트럼프의 보호무역 정책에 대해서도, 페소화 가치가 하락하여 멕시코 제조업이 미국 경쟁사에 비하여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언급. 페소화 가치는 11월 대선 이후 14% 하락하여, 현재 멕시코에서 생산하는 것이 오하이오 주에서 생산하는 것보다 20% 정도 비용이 절감 효과

- 또한 법인세 인하 정책은 달러화 강세를 지속시켜 수출기업과 수출기업 종사자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사회 불평등을 심화시킨다고 주장

- 마지막으로, 트럼프의 인프라 지출 정책은 민간투자를 통하여 자금을 마련할 계획이기 때문에 자금조달이 불확실하며 의회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도 알 수 없다고 언급

ㅇ 2016년 12월 고용통계, 트럼프 재정정책의 근거로 작용(로이터, FT, WSJ)

- 같은 달 고용통계에 따르면, 시간당임금이 전년동월비 2.9% 올라 2009년 이후 최고치. 하지만 낮은 실업률(4.7%)에도 경제활동참가율은 62.7%, 광의실업률(U-6)은 9.2%로 금융위기 이전 수준(경제활동참가율: 66%, U-6: 8.4%)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 이는 일자리 수는 증가했지만 일자리의 질은 낮아졌다는 트럼프의 주장을 뒷받침하며 인프라 투자, 기업 규제 완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내 제조업 일자리 확대 등 트럼프의 정책의 근거로 작용

- 지난주 발표된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은 트럼프 재정정책이 경제성장을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에 맞추어 금리인상 속도를 조정하는 방안도 고려. 12월 시간당 임금상승은 이러한 기조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

- Edward Jones의 Kate Warne, 임금이 전년대비 2.9% 성장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노동시장 개선이 인플레이션 가속화로 이어져 연준의 올해 금리인상 횟수는 3차례가 될 가능성을 뒷받침한다고 평가

- 미즈호 은행의 Sireen Harajli, 12월 비농업 고용자수 증가폭은 예상치를 하회하였지만, 지난 수개월 간의 증가추세를 고려하였을 때 완만한 성장세가 지속된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언급

- Pioneer Invesrments의 Michael Temple, 노동시장이 완전고용상태에 도달함에 따라 일자리 수 증가 속도는 향후 안정적으로 감속할 것이라고 전망. 또한 임금상승으로 인플레이션 가속화가 예상되어 연준이 이에 대한 대처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ㅇ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비용, 추후 멕시코에 청구할 방침(블룸버그)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SNS에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는 계획을 옹호하는 발언. 이 비용은 차후에 멕시코에 청구할 방침이라고 언급하며, 예산안을 우선 의회에 제출하는 것이 공약 불이행이라고 보도한 일부 언론 비판

- 구체적인 장벽 건설비용 규모는 아직 의회와 논의 중. 공화당 의원들은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2006년 통과시켰으나 시행되지 않은 멕시코 국경에 700마일 규모의 장벽 건설을 승인하는 법안을 근거로 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하는 방법 고려

- 공화당의 Luke Messer의원, 장벽 건설이 국경 경비를 강화하는 궁극적인 해결책은 아니지만 효과는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 또한, 구체적인 국경 경비 강화 방식은 아직 논의 중으로, 장벽 외의 울타리, 첨단 기술 등도 활용될 수 있다고 언급

■ 유럽

ㅇ ECB 메르쉬 이사, 저임금 상황에서 물가상승 압력 확대 평가는 불필요(FT)

- 일시적으로 유로존에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수는 있지만, 저물가 문제가 해소되기 위해서는 요원하다고 지적. 특히 임금상승률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고 언급. 이는 일부 ECB 이사들이 물가상승의 지속에 대한 확신이 여전히 부족함을 시사

ㅇ 노르웨이 총리, 영국은 협상 경험이 부족함을 지적(로이터)

- 솔베르그 총리, 영국은 오랜 기간 동안 EU 회원국이었기 때문에 국제협상 경험이 부족하며, 이에 EU 이탈 협상에 상당 시간 소요할 수 있다고 지적. 또한 영국이 EU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기를 기대하나 쉽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

ㅇ 영국 2016년 3/4분기 노동생산성, 전기비 보합(FT)

- 통계청에 따르면, 노동생산성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같은 기간 시간당 임금 상승률은 2.3%로 2013년 이후 최고치 경신. 지역별로는 다수의 은행이 있는 런던의 노동생산성이 전국 평균보다 32% 높은 수준 기록

ㅇ 스위스 2016년 12월 외환보유고, 2월 이후 이후 첫 전월비 감소(FT)

- 스위스 중앙은행에 따르면, 12월 외환보유고는 6453억스위스프랑을 나타내며 전월비 24억스위스프랑 감소. 이번 결과는 최근 일부 통화정책 위원들이 중앙은행의 과도한 자산 보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

■ 유럽

ㅇ 프랑스, 영국의 EU 탈퇴 이후 런던 소재 은행 유치를 계획(WSJ)

- 영국이 작년 6월 EU 탈퇴를 결정한 이후 유럽의 주요 도시들은 런던 소재 주요 은행 유치를 추진. 하지만 최근 유럽에서 대중영합주의가 확산되면서 주요 은행에 유리한 조건을 약속하고 공개적으로 유치하면 여론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

- 이에 프랑스 정부는 공공연한 전략 대신 은행과의 조용한 접촉에 착수했으며, 이는 금년 선거 결과에 상관없이 은행 유치를 위한 여건 마련에 나선다는 의미 

- 올랑드 정부는 이를 위해 노이어 전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를 고용하여 차기 정부에서도 은행 유치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우파정당인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후보도 은행권 인사들과 유치 방안을 논의

- 다만 은행들은 프랑스에서 대중영합주의 확산에 우려를 표명. 특히 EU체제에 회의적 시각을 가진 프랑스 국민전선 마린 르펜 당수의 대선 승리 가능성을 문제로 거론하고, 노동시장 규제 완화도 필요하다고 지적

ㅇ 영국, 경제전망 오류는 소비자신뢰 예측 실패 등에 기인(FT)

- 잉글랜드 은행의 홀데인 위원은 2008년 금융위기 예측과 작년 6월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 경제 전망이 대부분 틀렸다고 비판했는데, 경제학자들은 경제 전망의 정확도가 낮았던 몇 가지 원인을 언급

- 첫째, 소비자신뢰의 정확한 예측은 과거부터 어려웠던 과제. 다수의 경제학자들은 브렉시트에 따른 심리적 영향으로 소비감소를 예상했지만, 이는 장기적인 결과가 될 것으로 보이며, 단기적 측면에서는 소비심리에 큰 변화가 발생하지 않는 상황

- 둘째, 경제 예측에서 금융시스템 붕괴 가능성 고려 실패. 금융위기 발생 전까지 대부분의 경제 예측 모델은 은행권 기능 마비 및 그에 따른 시스템 리스크를 포함하지 않았고, 이러한 오류가 경제 전망의 정확성을 저해

- 셋째, 경제주체가 이성적 존재라는 전제 조건의 오류. 최근 20년 동안 경제학의 인기 있는 주제 중 하나가 비이성적 행동에 대한 분석이었지만, 많은 경제학자들은 금융위기 혹은 브렉시트 관련하여 경제주체를 매우 이성적인 존재로 인식

- 넷째, 기술의 발달에 따른 생산성의 변화. 생산성의 개선에서 기술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경제학자들이 신기술의 발생 시기⦁확산 기간⦁부의 창출 효과 등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사안

■ 중국

ㅇ 재무부, 기업의 부담 경감을 위해 감세조치 검토(로이터)

- 감세를 비롯한 기업의 비용 부담 축소를 위한 신규 지원방안을 검토할 방침. 재무부 대변인은 중국 법인세율은 33%에서 25%로 내려 이미 국제 평균수준에 근접했으며, 개발이 진행되지 않은 서부지역 기업에 대한 세제혜택을 도입했다고 지적

- 또한 향후 세제를 개선하여 기업의 부담을 더욱 줄일 수 있는 감세조치를 검토하겠으며, 기업에 부과하는 비용 체계를 단순화할 필요

ㅇ 12월 외환보유고, 전월비 410억달러 감소한 3조100억달러(블룸버그)

- 인민은행에 따르면, 연간 기준으로 20년 만에 가장 큰 폭 감소. 시장에서는 위안화 가치의 급락을 피하기 위해 당국에서는 중요한 기준으로 생각하는 3조달러 이하로 감소하지 않도록 대응책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

- UBS의 Wang Tao, 장기적으로 자본유출 압력 증가로 외환보유고가 좀 더 가파르게 감소한다면 당국이 선택할 수 있는 정책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

■ 중국

ㅇ 자본유출, 외환보유액 감소로 외환시장 방어 여력 제한적(로이터)

- 최근 발표된 12월 외환보유액은 3조달러를 상회했지만 2011년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 이에 따라 당국이 위안화 약세 방어를 지속할 수 있을지 여부와, 자본유출 및 환율 하락의 악순환 가능성에 대한 우려 증폭

- 당국은 개인과 기업의 해외자금 유출을 통제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외환보유액 감소는 여전. 이는 시장에서 위안화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개인과 기업들이 규제의 허점을 피해 자본유출에 나서고 있기 때문

- HSBC의 Joey Chew, 정부가 수출기업들로 하여금 위안화의 달러화 환전을 늘리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 가능하나, 이 또한 위안화 약세 가능성이 높으면 실제 효과는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

- State Street Global Markets의 Dwyfor Evans, 당국이 지닌 효과적 정책 옵션이 많지 않으며, 가파른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용인한다면 자본유출 압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금융시장의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

ㅇ 위안화 가치 상승, 시장원리와 인민은행 간 줄다리기로 지속성에 주목(WSJ)

- 외환시장은 1월 4일과 5일 양일 간 중국 당국이 지속적인 자본 유출에 대한 대응으로 위안화 가치가 반등한 상황에서, 관련 추세 지속 여부가 주목

- 인민은행의 은행권에 자본유출 억제 지시에 따라 위안화 가치는 2016년 11월 초 이후 최고치 기록했으며, 홍콩은행 간 금리(HIBOR) 역시 16.95%에서 38.3%로 급등하여 가장 높은 수준

- 외환시장의 급격한 변동에 대하여, 성장 둔화와 기업의 채무부담 증가 등으로 인한 위안화 약세에 대한 인민은행의 관리 의지가 담겨 있다는 평가

- 전 IMF 중국 담당인 Eswar Prasad, 최근 위안화 환율변화에 대하여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 관리 의지를 시장에 발신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

- 위안화와 중국자본유출 속도에 대하여 시장의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2017년 중국 경제의 경착륙 가능성은 세계경제 주요 위험 요소로 작용 우려

ㅇ 위조채권문제, 채권시장 신뢰성 저하 우려(로이터)

- 현재 중국의 채권시장은 미국 금리인상과 단기 대출 감소에 따른 채권시장 유동성 저하, 증권 회사의 위조 채권 거래 문제 등의 3가지 문제가 부상. 7조 달러 규모의 중국 채권시장은 그림자금융의 시장 신뢰성 손상으로 위기가 대두

- 2016년 12월 궈하이(國海)증권 위조 스캔들은 채권시장 혼란과 대규모 채권 환매 사태를 촉발. 이처럼 위조채권 존재 규모의 불투명이 시장의 불안요소로 작용

- 아울러 관련 문제는 궈하이 증권이 투자자 보호 대책을 제시하며 진정 국면. 그러나 인민은행에 따르면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은 2016년 11월 기준 3조7000억달러에 이르러, 통일된 감독기관의 부재에 비효율적 감독 문제 등이 제기

- 비은행부문이 채권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위조채권문제 등은 채권시장 전체에 악영향. 따라서 금융권 전반은 비은행부문 대출에 신중함이 필요한 상황

ㅇ 중국,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관세 도입 시 보복조치 경고(FT)

- 미국 상무부 장관 페니 프리츠커, 차기 미국 행정부는 무역정책에 대한 엄격한 입장과 양국의 파괴적인 무역전쟁 리스크 간 적정선을 결정할 필요

- 일본 정부도 미국이 도요타에 대한 국경세 부과를 통해 자동차 제조사들의 멕시코 신규공장 확대를 저지할 경우 미-일 무역 및 투자 관계가 좌절될 위험을 경고 

- 트럼프 당선인은 경제정책의 주안점을 보호무역주의에 두고, 중국에 환율조작국 지정 및 중국산 제품에 최대 45% 상계관세 부과 가능성을 제기. 중국은 2001년 WTO 가입 후 불공정 경쟁을 지속하면서 수백만개의 미국 제조업 일자리를 줄였다고 지적

- 그러나 페니 프리츠커, 중국이 미국 일자리를 빼앗았다는 제로섬 관점은 지나친 단순화이며 중국정책은 수입대체를 위산 내수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

- 수입제품에 대한 중국의 입장이 국산제품에 대한 선호에 미치는 영향이 차기 미국 행정부가 직면한 과제. 중국의 취약한 지적재산권 보호제도에서 철강 과잉생산까지 중국의 공정한 무역환경 확립이 필요하다고 요구

- 최근 중국은 미국에 직접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작년에 456억달러에 도달. 미국은 해외직접투자(FDI) 호황으로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취약할 가능성

- 지난 4년간 미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투자하기 좋은 국가였으며, BMW는 독일보다 미국에서 더 자동차를 많이 수출하고 있는 사례를 제기. 이는 미국에 좋은 일이고 미국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

■ 일본

ㅇ 게이단렌(經團連), 예상 물가상승률 등을 임금인상에 고려 요구(닛케이)

- 게이단렌은 2017년 지속적인 엔저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출·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수익이 확대될 전망. 이에 더하여 경기선순환을 위한 임금인상 기조 지속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

- 아울러 지침안에는 임금인상 방안에 대해 다양한 선택사항의 고려 필요성 강조. 기본급 상승은 육아 세대 혹은 여성 직원과 같은 특정 대상별 실시 대안 제시

- 예상 물가상승률을 고려한 임금교섭의 배경에는 정부 및 은행의 디플레이션 탈피에 대한 강력한 의지 반영 

ㅇ 2016년 11월 실질임금, 전년동월비 –0.2%로 11개월 만에 하락(로이터, 닛케이)

-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4%인 가운데 명목임금에 해당하는 현금급여총액은 전년동월비 0.2%오르는데 그쳐 실질임금 상승률 하락에 반영. 물가는 고유가와 엔저등으로 상승압력이 증대

ㅇ 2016년 11월 닛케이 BI(속보치), 전월비 0.7p 상승하여 10월 이후 개선(닛케이)

- 일본경제신문사가 1월 6일 산출한 전년 11월 닛케이 경기인덱스는 103.6(2010=100)으로 10월의 102.9에서 상승. 전월비 상승은 4개월 연속. 이를 내각부의 경기 기조판단과 맞추면 10월 이후 개선되고 있는 모습

■ 일본

ㅇ 트럼프 보호무역 정책, 일본 자동차 기업의 멕시코 공장 건설에 영향(로이터)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보호무역 발언으로 멕시코에 생산 공장이 있는 주요 일본 자동차 기업들은 긴장. 트럼프는 SNS에 자국 기업 뿐 아니라 일본 기업인 도요타의 멕시코 공장 설립 계획을 비판하는 글도 서슴지 않아, 일본 자동차 기업이 궁극적인 목표일 수 있다는 우려 제기

- 트럼프가 비판하는 도요타 멕시코 공장 설립 계획은 총투자액 10억달러, 연 생산 20만대, 2000명 정도의 현지 고용을 창출이 예상되며, 지난 11월 기공식 이후 2019년 가동을 목표로 이미 건설에 들어간 상황. 도요타는 아직 계획을 변경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정책을 주시한다는 방침

- 트럼프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에서 멕시코 수입품 관세를 35% 인상할 계획. JP모건에 따르면, NAFTA 관세 인상으로 주된 영향을 받는 기업은 닛산, 마쯔다, 혼다, 도요타 등 일본 기업

- 닛산은 50년 전, 혼다도 30년 전 멕시코에 진출하였으며, 마쯔다도 14년 전부터 멕시코 공장 가동. 혼다는 내년부터 미국에 수출되는 자동차를 멕시코에서 집약적으로 생산할 계획이 있었으나, 엔화 약세 기조와 트럼프 보호무역 발언으로 일본에서 생산하기로 계획 변경

- 일본 자동차 업계에서는 트럼프가 SNS에서 지목한 것은 도요타이지만, 이는 여타의 주요 일본 자동차 기업에 여파를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 그러나 기업들은 주요 생산 거점을 변경하는 것은 무리라는 입장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호주 11월 무역수지, 12억4000만달러로 32개월 만에 흑자 기록(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발표에 따르면, 같은 달 시장예상치는 5억달러 적자였으나, 상품가격 오름세로 수출이 증가. 수출은 석탄과 철광석 등이 두 자릿수 증가하며 전월비 8.4% 늘어났으며, 수입은 횡보. 상품가격의 안정적 추이로 무역수지는 향후 흑자 지속 예상

ㅇ 인도, 2016회계연도 성장률 예상치는 7.1%로 3년 만에 최저(닛케이)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기간(2016년 4월~2017년 3월) 실질 성장률은 7.1%였으며, 2016년 11월 고액권 폐지의 영향은 미포함. 정부는 지방선거에 대비하여 소비를 정체시키는 고액권 폐지에 대한 언급을 회피한 상황

- 2016회계연도 성장률 예상치는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고액권 폐지 영향을 포함한 시장예상치 평균(6.8%)을 상회. 개인소비는 6.5%의 성장률을 내다보는 한편 설비투자는 전년 같은 기간으로부터 0.2% 감소. 이는 설비과잉이 주요 원인

- 이번 GDP 예상치 공표에서는 유통지폐의 90% 미만을 한 번에 무효화하는 영향에 주목. 관련 영향을 포함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통계청은 GDP 예상치에 채택한 기초통계로 입수 가능한 자료 대부분이 10월분까지였다고 주장

- 2~3월에는 우타르프라데시주 등 5개주에서 지방의회선거 예정. 이전에 대표적인 성장률 감속을 공표하면, 모디 총리가 이끄는 여당에 불리하여 통계청이 고액권 폐지 영향을 반영하지 않았다는 평가가 제기

- 인도 정부는 작년 11월 9일 유통지폐로는 최고 금액인 1000루피와 500루피를 폐지. 500루피 지폐의 인쇄가 지체되어 2000루피가 시중에 유통되어 소액지폐 공급이 궁핍

- 인도 중앙은행에 따르면, 구권 지폐는 12월 초순까지 12조루피 정도가 회수. 다만 신권 지폐는 같은 달 중순까지 6조루피밖에 공급되지 않아 지폐부족은 명확. 적어도 3월까지는 현금이용률이 높은 국민 특성상 소비부진 견해가 다수

ㅇ 캐나다 2016년 12월 고용, 전월비 53700명으로 11월과 예상치 상회(FT)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기간 취업자 수는 전월(10700명)과 시장예상치(2500명 감소)를 크게 웃돌며 4/4분기 취업자 수는 108000명으로 2010년 2/4분기 이후 가장 큰 폭 증가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OPEC 감산, 이행여부 확인을 위해 신뢰 가능한 통계 확보가 요구(블룸버그)

-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합의로 2016년 11월말부터 유가가 상승. 시장은 감산합의 이행여부 확인을 요구하고 있지만 원유 굴착부터 운송, 판매까지의 전 과정을 통합적으로 보여주는 신뢰할 만한 통계 확보가 어려운 상황

- 매주 생산 통계가 공표되는 미국과 달리 OPEC 회원국은 발표에 소요되는 기간이 다소 긴 편이며 기관마다 수치가 다르고 이전에 통계를 조작한 사례가 있어 합의 관련 새로운 소식이 있을 때마다 가격이 변동할 가능성이 높은 편

- 바클레이즈의 Michael Cohen, 시장이 과거보다 자료와 헤드라인의 영향을 많이 받고, 통계 지연은 감산 확인의 방해 요소라고 지적 

ㅇ 인도, 고액권 폐지는 재정건전성에 긍정적이나 소비부진 등은 부정적(WSL)

- 정부는 2016회계연도(2016년 4월~2017년 3월) 차입금을 기존 4조2500억루피에서 1800억루피 감소할 계획을 발표. 시장 일부에서는 고액권 폐지가 기존 탈세자의 납세를 이끌어냈고 국고 자금 확보로 연결되었다고 주장

- 정부의 공식적 발표는 없지만 일각에서는 금년 3월까지 유효한 세금과 벌금 총액의 절반을 지불하고 4년 간 총액의 1/4 정도를 정부에 무이자로 맡기면 소추를 피할 수 있는 조세특사 제도에 따른 수입이 수십억 달러에 달할 수 있다는 견해도 존재

- 하지만 고액권 폐지 결정은 2016년 12월 서비스업 PMI이 2개월 연속 하락하고 지난 몇 년간 7% 이상의 성장을 보인 인도 경제 성장을 6%대로 낮출 가능성을 높이는 등 부정적 요소로 작용

- 아룬 자이틀리 재무부 장관은 고액권 폐지에 의한 혼란 비판에 소득세 수입이 2016년 19일까지 14.4% 증가했고, 11월 말까지 간접세 수입 역시 26.2% 증가하여 순조로운 세입을 보인다고 반박

ㅇ 아르헨티나, 경기부진 탈피를 위해 재정개선·효과적 법제도 구축 등이 필요(FT)

- 2016년 아르헨티나 정부는 경기부진 탈출을 위한 구조개혁을 약속했고, 그 결과 외국인 투자가 크게 증가. 하지만 구조개혁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이 외에도 다음과 같은 3가지 조건의 충족이 중요

- 첫째, 재정 건전성 개선으로, 투자자 신뢰 회복에 국가재정의 건전성 강화는 절대적인데 이를 위해 세제개혁, 보조금 축소 등의 조치가 가능. 다만 보조금 축소는 사회 모든 계층에 적용시켜, 이로 인한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

- 둘째, 효과적 법률 시스템 구축. 정부가 과거에 외국인 투자자의 자산을 동결시켜 이와 관련된 우려가 상존. 마르시 정권이 최근 제시한 외국인 자산 보호 강화 법안의 신속한 적용이 이루어지면, 관련 불안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예상

- 셋째, 자본시장의 자율화. 현재 자본시장은 투명성이 부족하고 외국인 규제가 과도. 외국인 투자자의 금융자산 보유 의무기간(120일) 폐지 등이 이루어지면 신규 투자 유입에 도움이 될 전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9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7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3
[2017년] 경제 전망  (0) 2017.01.05
[2017년] 일본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주요 국가·원자재 관련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전망 시나리오, 미국 금리인상과 EU 정치상황 중요(FT)


[1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취임. 공약으로 내세웠던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탈퇴, 오마바 케어 철회 등의 이행 여부와 함께 향후 트럼프 정책향방을 취임사를 통해 예측할 수 있을 전망


[3월] 영국의 리스본 조약 50조 발동. 3월 정부는 브렉시트 이행을 위한 2년간의 탈퇴 절차를 개시할 예정.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의 보수적 지지층을 만족시키고,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이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현실적 가능 여부는 다소 부정적


[상반기] IS와의 전투. 2014년 극단주의자들이 차지한 이라크 제2의 도시 모술을 탈환하기 위한 전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속. 모술 탈환 진전 정도에 따라 금년 초부터는 ISIS의 사실상 수도인 시리아 락까에서 격투가 벌어질 전망


[4월~5월] 프랑스 대선. 강경 보수파인 브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가 가장 유력한 대선 주자이지만, 브렉시트와 미국의 트럼프 당선 이후 국민전선의 마린 르 펜의 당선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상존


[5월] 이란의 대통령 선거. 이란 핵협상에 대한 미국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비판적 입장으로 핵협상을 이끌어냈던 Hassan Rouhani 대통령의 재당선이 불투명. Rouhani 대통령의 당선 여부에 따라 중동지역의 노선이 결정될 예정


[연간] 미국의 금리인상. 연준이 금년 세 차례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금리 인상 범위에 대해 시장의 관심이 집중


[상반기] 터키의 국민투표. 15년간 에르도안 대통령은 장기집권과 철권통치를 위한 대통령중심제 개헌을 위해 노력. 최근 테러공격과 쿠데타가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줌에 따라 4월~5월에 예정된 국민투표에서 찬성이 우세할 전망


[가을] 중국 공산당대회. 중국은 최근 100년 중 국제사회에서 위상이 가장 강력. 2022년까지 국가주석을 자리를 유지할 것이 거의 확실한 시진핑 주석은 제 19회 공산당대회에서 부상한 중국의 위상과 장기 집권계획을 공고히 할 것으로 예측


[9월~10월] 독일 선거. 난민 정책과 극단주의자 테러로 위기에 몰린 메르켈 총리가 4연임에 성공할지 주목. 反유럽연합과 反이민을 주장하는 세력은 테러와 같은 위기를 역이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7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3
[2017년] 경제 전망  (0) 2017.01.05
[2017년] 일본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주요 국가·원자재 관련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중국 경제 소식들  (0) 2017.01.05


■ 일본

ㅇ 채권시장, 금리인상으로 채권 발행 스프레드 확대 기대(블룸버그)

- 블룸버그에 따르면, 2016년 회사채 발행액은 11조6939억엔으로 2012년 이후 최대치. 채권 발행자의 조달비용 상승 요인인 시장금리가 오르는 가운데 2016년 12월 채권 발행액은 9820억엔으로 전년동월대비 112% 증가

- 회사채 평균 수익률은 2016년 7월 0.1%로 최저치를 나타낸 후 상승세로 전환. 발행자의 조달비용 상승에도 트럼프 당선 이후 미국 경기상승 기대로 평균 수익률은 현재 0.25% 상회

- 금리인상 기대가 반영되지 않으면, 2017년 공모 회사채 발행액 10조5000억엔으로 추정. 금리 인상 기대 반영 시 전체 발행액 규모는 추가 상승할 것으로 예측.

- 저금리 기조에서 전체 채권 발행 규모는 2016년과 비슷한 10조엔에서 11조엔 사이에 머무를 전망. 그러나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채권 투자자의 금리 스프레드를 통한 수익 기대가 예상

- 2016년에는 저금리 기조에서 높은 금리가 기대되는 초장기 채권과 후순위채 발행이 활발했지만,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로 회사채의 프리미엄이 확대 예상

ㅇ 미국 보호무역주의, 일본에도 여파 예상(닛케이)

-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 Lighthizer 임명. 보호무역주의에 우호적인 라이시저의 기용은 무역수지 적자 축소 실행을 위해 무역 상대국에 강경책 사용 가능성이 높은 편

- 아울러 나바로와 로스는 지난 미국 대선과정에서 트럼프의 경제 정책을 입안하고, 이들의 주요정책은 무역 불균형 해소를 통한 성장추진. 이를 위해 무역상대국에 미국 제품 수입목표 도입을 요구할 방침

- 시장은 라이신저에 대해 WTO 규정 확대 해석을 통한 對中 협상을 유리하게 진행했다고 평가. 또한 현재 위안화 약세를 반영해 반덤핑 과세 세율의 인상 혹은 중국제품에 대한 긴급수입제한과 같은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정권의 강경한 통상 정책의 적용 대상이 대규모 對美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일본에 해당될 가능성. 이는 트럼프의 일본 자동차에 대한 관세 인상 주장과 엔저 현상에 대한 비판이 실제 환율정책에 영향을 미친다면 우려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


ㅇ 일본은행, 대출지원제도 연장 검토(닛케이)

- 금융기관의 대출지원제도 연장방안을 1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결정. 이는 금융기관의 대출확대를 유지하는 한편 디플레이션 탈피가 목적. 일본은행은 대출지원, 성장기반 강화 지원이라는 2가지 제도를 통해 대출에 적극적인 금융기관에 0% 금리로 대출

- 이는 7년 전 운용을 개시하고, 금년 3월말 만기가 도래. 일본은행은 금융기관에서 제도 연장이 기대되고 있다는 요청 등으로 2015년말에도 1년 연장. 관련 제도는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높은 편으로 실물경제에 자금을 융통하기 쉬운 편

- 대출지원은 작년 12월 기준 대출잔고가 대형은행에 20조8708억엔, 지역금융기관에 11조8112억엔이며, 126개 금융기관 대출잔고는 32조6820억엔


ㅇ 해외의존도 강화, 보호무역주의 추세로 불확실성 고조(닛케이)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유럽의 정치적 혼란 등의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지나치게 빠른 유가 상승이 이어지면, 소비부진이 우려되며 예상 성장률 1%대 달성이 어려워질 전망

- 또한 중국 정부는 6.5%의 성장률을 제시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향후 재정 지출 축소를 예상. 이에 따른 위안화 약세와 아시아 신흥국 통화가치 하락으로 달러화 강세가 진행되면, 기업의 달러 표시 부채 증가로 경기는 둔화될 가능성

- 유가 상승과 엔화 강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은 일본은행이 2%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달성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물가관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 그러나 물가를 상회하는 실질임금의 상승이 없다면, 소비부진이 이어질 우려


ㅇ 일본은행, 3개월 연속 국채매입 기존 수준 유지(닛케이)

- 2017년 1월 국채매입액을 유지하는 이유로 금리상승이 진정되고, 매입액을 늘려 금리를 억제할 필요성이 낮기 때문이라고 지적

ㅇ 경제단체, 2017년 트럼프 정부 출범에 대해 자유무역 중요성 강조(블룸버그, 닛케이)

- 게이단렌(経団連)의 사카키바라 사다유키(榊原定征)회장, 미국의 현지사무소를 거점으로 트럼프 신정부와 의회 관계를 구축하고, 경제관계 강화를 모색하는 동시에 TPP도 경제적·전략적 의의를 제기할 방침이라고 주장

- 경영자단체인 경제동우회의 고바야시 요시미쓰(小林喜光) 대표간사, 트럼프 차기 대통령이 TPP 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는 자유무역 확대를 지렛대로 성장한 일본경제는 물론 세계의 분단 등을 초래하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진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세계 경제 소식들  (0) 2017.01.13
[2017년] 경제 전망  (0) 2017.01.05
[2017년] 일본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주요 국가·원자재 관련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중국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유럽 경제 소식들  (0) 2017.01.05



■ 주요 국가·원자재

ㅇ 싱가포르, 2016년 4/4분기 성장률은 제조업 회복에 힘입어 플러스로 전환(로이터)

- 통산성이 발표한 같은 기간 GDP 성장률(속보치)은 전기비연율 9.1%로 3/4분기(-1.9%)에서 호전. 전년동기비로는 1.8%를 나타내, 시장예상치인 전기비연율 3.7%, 전년동기비 0.6%를 모두 상회. 3/4분기 마이너스였던 제조업 성장률은 4/4분기에 전기비연율 14.6%로 호조

- 서비스업 성장률도 4/4분기에 9.4%를 나타냈으며, 2016년 연간 성장률은 1.6%를 나타내, 정부의 예상(1.0~1.5%)을 상회했지만, 2009년 이후 저조. 스탠다드 차타드 Edward Lee, 수출이 중국대상으로 호조였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지적

- 또한 싱가포르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고 말하기 어렵고, 저수준의 안정이라면서 2017년 성장률은 전년 수준을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 시장에서는 4월 통화정책 유지 견해가 다수이나 성장 전망 불확실로 완화를 예상하는 지적도 상존

ㅇ 인도네시아 12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3.0% 올라 전월보다 상승폭 둔화(블룸버그, 닛케이)

- 통계청에 따르면, 11월(3.6%)보다 상승세가 저하되면서, 중앙은행의 물가목표 하한(3~5%)에 근접. 이에 따라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인해 기준금리를 낮추기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의 경기부양책 요구가 커질 것으로 예상


ㅇ 멕시코 경제전망, 통화가치 하락과 높은 물가상승률로 부정적(블룸버그)

- 멕시코 중앙은행 총재, 트럼프 당선인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철폐와 국경 장벽 건설 등의 정책이 자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발언. 애널리스트는 트럼프의 정책에 무관하게 멕시코 경제는 위기 상황이라고 평가

- 멕시코 경제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출현 이전에도 페소화 가치 하락과 높은 물가 인상률로 3년 연속 성장 둔화가 예상되었으며 경제학자들은 금년 국내 총생산 확대는 1.7%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 이는 2013년(1.4%) 이후 가장 느린 속도

- 노무라의 Benito Berber, 정책입안자에게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제언. 성장 부진의 경제에 금리 인상이 필요하지만 물가 상승승률이 기관 목표치 범위의 최대인 4%를 계속해서 상회하여 중앙은행은 긴축정책을 추진할 가능성

- 트럼프의 국경 장벽 건설 보다는 기업의 해외 이전 반대가 멕시코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더 클 것으로 예측. 2015년 해외 직접 투자 금액인 300억 달러의 절반 이상은 미국에서 유입. 씨티는 금년 총 해외 투자 예상치를 358억 달러에서 250억 달러로 하향조정

- 가장 큰 영향은 트럼프 당선 이후 달러화 대비 11% 추락하면서 역대 최저치 가까이 하락한 페소화 가치. 이는 물가 상승률로 이어져 중앙은행 개입에 압력


ㅇ 아시아, 통화가치 방어를 위해 금융안정망 확대(닛케이)

- 한·중·일과 ASEAN은 2017년에 각국 합의로 대차할 수 있는 달러화 조달범위를 현 720억달러에서 960억달러로 확대할 방침. 금년 미국 금리인상과 유럽 선거 등으로 신흥국 통화 급락 우려가 고조되고 있기 때문

- 아시아 역내 외환위기를 방어하기 위해 구축한 다자간 금융협력체계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에서 확보한 현재 기금 규모는 2400억달러이나 각국 합의만으로 가능한 대출은 30%(720달러)로 나머지 70%는 IMF 구제금융 지원 결정이 필요

ㅇ 브라질, 2016년 무역수지 흑자는 수입 감소 확대로 사상 최대(로이터, 블룸버그)

- 무역부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경기침체와 헤알화 절하로 수입감소가 큰 폭으로 이루어지며 수출부진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 흑자는 이전 최대치인 2006년(464억5000만달러)를 상회하며 476억9000만달러를 기록. 작년 12월에는 44억2000만달러 흑자

- 수입감소는 고실업과 투자저조로 장기화된 경기상황을 반영하고 있으며, 통화가치 하락에도 수출은 증대되지 않았다고 평가. 다만 무역대상국의 경기개선으로 2017년 수출과 수입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

ㅇ 인도 2016년 12월 닛케이/마킷 제조업 PMI, 49.6로 1년 만에 최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모디 총리의 고액지폐 회수로 유동성 부족 발생이 주요 원인. 마킷의 Pollyanna De Lima, 유동성 부족 문제가 2016년 지속되던 성장여력을 훼손하고, 생산과 신규 수준을 악화시켰다고 지적

- 지방 수요의 주요 지표인 오토바이 판매도 18% 감소하며 경기위축을 반영. 인도 최대 규모 자동차 회사인 Maruti Suzuki는 작년 판매가 전년대비 1% 줄었고, 12월 판매량은 4.4% 감소


ㅇ 아시아 기업의 성패, 미국의 트럼프 정책이 관건(닛케이)

- 금년 아시아 기업의 성과를 결정할 많은 요인들이 존재하지만, 시장에서는 미국의 트럼프 정권을 가장 중요한 변수로 지적

- Fubon Securities의 Charles Hsiao, 미국의 인프라 지출 확대는 철강 등의 주요 원자재와 플라스틱 등의 소재가격 상승을 초래할 것이며, 이에 미국에 생산시설을 확장하고 있는 대만의 Formosa Plastics 등이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분석

- 강달러에 따른 아시아 통화 약세는 아시아 수출기업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지만, 중국의 ‘하나의 중국’노선은 미국과의 정치적 갈등으로 수출 저하 요인

- 애플의 협력업체인 Hon Hai는 미국 내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 이는 비용상승을 초래하여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 이민자 제한 강화 정책도 미국에 인력을 파견하는 인도 IT 서비스 업체 실적 부진 원인이 될 전망

- Reyl Singapore의 Darly Liew, 세계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해외 요인의 영향을 완충시킬 수 있는 내수시장을 갖춘 기업이 유리할 수 있으며, 이에 베트남 기업들을 주목해야 한다고 평가

ㅇ 인도, 고액권 폐지에 대한 찬반양론이 대립(FT)

- 고액권 폐지 발표 후 경제 혼란이 지속되고 있지만, 모디 총리는 이번 조치로 인도의 지하경제 양성화 등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 하지만 2016년 초부터 시작된 다양한 개혁조치의 성과는 미흡한 상태

- 고액권 폐지 지지자들은 지하경제를 양성화시켜 세원이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 Observatory Group의 Surjit Bhalla, 소비자들에게 심리적 충격을 주어 전자거래의 활성화 및 세원 확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

- 하지만 반대 측 인사들은 은행에 유입된 현금 규모가 예상을 크게 상회하는 등 소비자의 경제활동 자체가 위축되었으며, 모디 총리의 경제개혁 추진 능력에 대한 신뢰성도 상당한 손상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


ㅇ 주요 산유국, 2017년부터 감산 개시에도 유가상승세 지속은 불투명(닛케이)

- OPEC과 러시아 등 산유국은 15년 만에 감산을 개시. 이들 산유국의 전체 세계생산의 60% 정도를 차지하는 21개국이며, 이는 원유시세와 세계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 OPEC은 전체 생산을 10월에 비해 일일 120만배럴 적은 3250만배럴로 조정

- 쿠웨이트와 러시아 등 5개국에서 구축한 감시위원회는 1월 첫 회합을 갖고, 각국의 생산상황을 점검. 다만 유가가 상승할지 여부에 대해 회의적 시각이 우세. BNP 파리바는 감산에 합의하지 않은 미국 셰일기업과 강달러가 역풍이라고 지적

ㅇ 인도, 고액권 폐지 혼란 속 모디 총리는 장기적으로 이익이라고 주장(로이터, 블룸버그)

- 정부는 고액권 폐지 50일이 지나면 국내경제 질서가 회복되고 국민의 불편도 해소될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그와 다른 상황이 연출될 가능성. 농민, 근로자, 소규모 상인, 저소득층 가계, 기업 등은 고액권 폐지에 따른 영향이 완화되지 않는 상황

- 모디 총리에 대한 지지는 강하지만 정치적 반발이 확대되고 있어, 혼란이 지속되면 향후 여당의 지방선거 패배 가능성도 존재. 정치평론가 Ajoy Bose, 모디 총리가 고액권 폐지의 경제적 수혜를 증명하지 못하면, 정치적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

-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고액권 폐지는 경기활성화로 연결되는 것은 물론 지하경제 단속 등 장기적으로 편익을 주는 정책이라고 지적. 아울러 고액권 계지는 단기 이익이 아닌 장기적인 구조개혁이 목적이라고 설명


ㅇ 아르헨티나 경제, 부채 감소에 집중할 필요성 대두(FT)

- 900억 달러의 자산 신고를 이끌어낸 조세사면 정책을 입안하는 등 시장주의적 개혁을 시도했던 Prat-Gay 전 재무장관의 해임 이후, 아르헨티나의 재무부는 경제부와 재정부로 분리

- Puente의 Federico Tomasevich는 Prat-Gay 전 재무장관의 이전 정부의 통화 억제책 폐지, 채권자 협상을 통한 채무상환 등이 아르헨티나를 2001년 국가 채무불이행 선언 이후 국제 자산 시장에 되돌려 놓는 역할을 했다고 발언

- 차기 경제부 수장인 Nicolás Dujovne와 재정부 수장 Luis Caputo의 역할은 재정적자 위기에 처한 국내 문제해결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부연했으나, 금년 10월에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국내총생산의 4.2% 재정 적자 목표 달성은 다소 어려울 전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경제 전망  (0) 2017.01.05
[2017년] 일본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주요 국가·원자재 관련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중국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유럽 경제 소식들  (0) 2017.01.05
[2017년] 미국 경제 소식들  (0) 2017.01.05


■ 중국

ㅇ 차이신/마킷 제조업 PMI, 2016년 12월 51.9로 2013년 1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전월(50.9)보다 오른 것이며, 경기확대와 축소의 분기점인 50을 6개월 연속 상회. 산출지수는 53.7로 2011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신규수주지수도 큰 폭으로 상승. 다만 고용지수는 11월보다 빠른 속도로 축소

- CEBM, 제조업 경기는 12월에도 개선되고 있지만, 재고증가와 소비자물가 상승이 지속 가능한지 불투명하여 경기의 안정이 견고한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지적

- UBS의 Geoffrey Yu, 경제활동이 연말 이후 견고한 것은 명백하여, 유동성, 규제, 환율 등 미시적 문제와 같은 안정성은 커다란 과제가 되지 않고 있다고 평가 

ㅇ 인민은행, 중기유동성지원기구(MLF)를 통해 유동성 공급(블룸버그)

- 자본유출의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6년 12월 MLF 계정이 7215억위안(1040억달러) 순증. 이는 2014년 12월 MLF에 대한 정보 공개 이후 최대 상승폭이며, 현재 MLF의 총운용자금은 3조4600억 위안

- 인민은행은 중립적인 통화정책과 높은 부채 수준에 따른 위험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위해 시장에 충분한 자금 공급 시도

- 블룸버그의 Tom Orlik, 중국 당국은 자본유출 가속화에 따른 위안화 약세 압박에 다양한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주장

ㅇ 국가정보센터, 2017년 경제성장률 6.5% 전망(로이터)

- 신규 기술이 지속적으로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있으나, 전반적인 둔화 추세를 막을 수는 없다고 지적. 위안화와 관련해서는 당국이 시장의 역할을 강화해야하며, 1차례의 평가절하와 유연성 확대를 통해 균형 수준에서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

- 또한 자본도피를 적절하게 제어하고, 국유기업의 핵심 사업을 제외한 부문에서 해외투자를 엄격하게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

ㅇ 인민은행 정책위원, 성장목표를 낮춰 개혁 여지를 확대할 필요(로이터)

- 황이핑(黄益平) 정책위원, 개혁의 여지를 넓히기 위해서는 중국정부가 더욱 유연한 성장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 2016년 성장목표가 6.5~7%였다며, 2017년은 6~7%로 낮춰 성장을 위한 노력보다는 개혁에 더 집중할 필요

- 또한 인민은행의 통화정책의 대규모 완화 가능성은 낮은 반면 긴축 가능성도 존재한다는 점에서 성장목표에 영향. 위안화는 미국 금리 인상의 압력을 단기적으로 받고 있으나, 중국 경제성장에 대한 투자자의 관점에서 큰 영향은 없다고 강조


ㅇ 인민은행 황이핑(黃益平) 위원, 중국 성장률 목표 6~7%에서 설정할 필요(블룸버그)

- 6.5%라는 성장 목표는 평균치에 지나지 않는다고 언급하고, 고용이 안정된 이상 단기적으로 성장 목표를 다소 확대하는 것은 성장 지향의 대응 필요성을 줄이고, 당국이 개혁에 집중하는 여지를 넓힌다고 강조

- 아울러 좀비 기업은 경제적으로 존속 불가능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지만, 당국과 은행의 지원으로 생존하고 있어 중국경제의 자원배분에서 효율성 저하로 연결되고 있다고 주장

ㅇ 인민은행, 환전규제 강화에는 자본통제 목적 의도와 무관(블룸버그)

- 연구국의 마쥔(馬駿), 작년 말 발표된 환전규제의 강화 방침으로 자본통제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는 지적과 관련하여, 이번 조치는 자금세탁이나 테러 관련 자금공급 방지 목적의 일환이라고 설명

- 또한 개인의 환전 한도액(연간 5만달러)은 이전과 동일하며, 새로운 환전규정이 기업투자, 유학, 해외여행 등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지적

ㅇ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석탄 증산을 위한 5개년 계획 발표(블룸버그)

- 비효율적인 생산설비의 폐기를 진행하며 2020년까지 석탄 생산량을 39억톤까지 늘릴 방침. 2020년 소비량은 41억톤으로 설정. rgonaut Securities는 2018년 석탄생산량은 33억톤이 예상되어 2020년 목표치를 18% 상회한다고 추정


ㅇ 對美 직접투자, 미국 차기정부의 보호무역주의 등이 저해 요인(FT)

- Rodium Group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의 대미 직접투자는 456억달러로 전년비 3배 늘었지만, 트럼프 정부의 對中 통상정책을 고려할 때 지속적 증가는 기대난

- 중국인 소유의 미국 내 실물자산은 1000억달러에 이르고, 중국 기업의 고용은 10만명을 상회. 과거에는 양국 간 투자에서 미국이 주도했지만 최근에는 중국의 미국에 대한 직접투자가 늘어나는 등 장기간 지속된 불균형이 점차 해소

- 중국과 미국의 성장 차별화 가능성을 고려하면, 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 하지만 중국정부는 자본유출 급증을 우려하며 해외투자 심사를 강화하고 있고, 미국정부는 안보문제를 이유로 중국의 자국 내 투자를 경계

- 또한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일자리 감소의 주된 요인으로 중국을 지적하는 등 양국의 통상 관련 갈등은 점차 깊어질 것으로 예상. Rhodium Group, 양국 간 정치적 이해관계는 향후 해외직접투자에 부정적 요인이라고 강조

ㅇ 환전규제 강화, 위안화의 신뢰성을 측정하는 시험대(FT)

- 외환관리국(SAFE)은 개인의 연간 환전한도를 기존과 같은 5만달러로 설정했지만, 시중은행에 새해부터 금액이 많거나 의심스런 거래에 절차를 보다 철저하게 처리하도록 지시

- 연준이 작년 12월 금리를 인상하고, 차기정부가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에 나설 전망이어서 강달러와 그에 따른 달러화 매입 증가는 지속될 가능성. 금년 4월 이후 위안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 8% 하락. 다만 다른 주요 통화대비로는 상승

-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산의 10% 이상을 외국통화 표시 자산으로 보유하기 원하는 가구의 비율이 55%로, 작년 1월(38%)에 비해 상승. 당국은 위안화의 약세를 막기 위해 달러화 매도에 나섰고, 이에 외환보유고는 4조달러에서 최근 3조달러로 감소

- Standard Bank의 Jeremy Stevens, 정부는 달러화 대비 가치를 통해 위안화의 신뢰도를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위안화는 여전히 엔화, 유로화, 파운드화 등 주요 통화대비 강세를 나타낸다고 지적

- 국영매체들도 3조달러의 외환보유고는 적정한 수준이라고 주장. 하지만 SAFE는 환전규정을 강화할 것이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향후 환전에 제약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자본유출의 급증을 경계


ㅇ 12월 제조업 PMI, 전월보다 하락했으나 2012년 이후 높은 수준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중국의 경제활동을 측정하는 정부 지표는 2016년 연간 개선추세를 보이고, 금융리스크를 억제할 수 있음을 시사.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12월 제조업 PMI와 서비스업 PMI는 각각 51.4, 54.5로 전월보다 모두 0.3p 하락했으나 기준치 50을 상회

- 2016년 12월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투입가격지수의 상승은 현저. 제조업은 69.6으로 5년 만에 높은 수준이었으며, 서비스업은 56.2로 3년 만에 최고치

- 스탠다드차터드의 Ding Shuang(丁爽), 해외수요 개선과 위안화 가치 하락이 경제활동에 기여하고 있다고 지적. 통계국은 PMI를 기초로 수요회복과 소비증가를 기대한다고 분석

ㅇ 위안화, 2016년 연간 기준 1994년 이후 가장 큰 폭 하락(로이터, 닛케이)

- 2016년 위안화의 달러화 대비 하락율은 6.6%로 위안화 가치 하락이 새로운 자본유출로 연결되는 것을 우려하는 인민은행은 국가 간 위안화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 외환보유액은 11월말 3조516억달러로 감소하여 개입규모는 큰 편

- 인민은행은 완만한 위안화 가치 하락은 인정하지만, 자본유출에는 민감. 기업의 해외송금과 M&A 규제 강화는 물론 개인의 해외 금융상품 구입에도 개입. 최근에는 국가 간 위안화 거래에 은행의 보고서를 요구

- 이는 외환규제를 강화한 결과, 위안화를 해외에 반출한 후에 환전하는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기 때문. 중국 통화당국의 규제강화에도 목적과 달리 위안화 가치 하락을 예상하는 개인과 기업이 늘어나고, 자본유출을 초래하는 역효과가 발생

- 해외은행들은 위안화 지수의 산출방식이 변경되어 내년에는 한층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투자은행 대부분은 2017년에 달러당 7.1~7.4위안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 다만 수출 회복으로 급락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대두

ㅇ 인민은행, 안정적 통화정책 유지ᆞ안정적 유동성 제공 방침(로이터)

- 2016년 4/4분기 통화정책회의 성명서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의 안정성 확보에 나서고 금리와 환율 개혁도 추진할 방침. 경제 및 금융 여건은 안정적이나 현 상황의 복잡한 국면을 간과할 수는 없다고 평가

ㅇ 시진핑 주석, 개혁심화와 영토주권 수호 등을 강조(블룸버그)

- 신년사에서 개혁성과를 다수에 반영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고용과 교육, 보건의료, 주택 등의 난제에 대응할 방침. 아울러 평화적 발전을 고수하며, 주권과 해양권익을 단호하게 수호하겠다고 강조

ㅇ 외환관리국, 자본유출현상 심화에 따라 개인 외환 구매 규제 강화(FT)

- 외환관리국은 위안화의 평가절하 우려로 자국민들의 외환매입 통제를 강화. 이를 위해 은행에 개인의 대규모 또는 목적이 확실하지 않은 외화 거래에 대한 허용 기준 강화를 요청. 관련 기준은 개인이 연간 5만달러 이상 거래하지 못하도록 규제

- 또한 정부는 추가적인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해외 기업 인수합병과 투자로 인한 자본 유출에 신규 규제 부과. 이에 따라 중국 내 유럽 기업들은 주주 배당금 해외 송금에 어려움 직면 

- 정부는 위안화 가치를 달러당 7위안으로 목표하고 있지만, 지난 금요일 위안화는 달러당 6.94위안으로 거래. 또한 개인의 위안화 거래 제한 한도는 2017년 1월 갱신되기 때문에 연초 개인들의 외환 수요가 집중되면 위안화 가치 추가 하락 우려

- 투자조사회사 NSBO China의 Jonas Short, 추가적인 위안화 가치 하락이 예상될 경우 시장에서는 최대한 빨리 달러를 매입하려할 것이기 때문에 연초 외환시장에 혼란이 예상된다고 진단

- 작년 위안화 가치하락을 막기 위해 인민은행이 달러 매각한 이후 외환보유고는 2000억달러 감소. 인민은행은 목표 외환보유액을 3조달러 이상으로 정하고 있지만 이는 위안화 가치하락 방어 목표와 더불어 어려움 예상 


ㅇ 2017년 증시, 변동성은 감소되겠지만 자본유출 등의 위험요인 상존(WSJ)

- 2016년 상하이종합지수는 1월 25% 하락했으나 이후 지수의 일일 변동 폭이 1% 미만인 경우가 전체 영업일의 75%에 이르는 등 2015년(50%)과 비교하여 전반적으로 안정적 흐름을 유지. 이는 당국의 신용 및 투기적 거래의 규제 강화 외 직접매입 등에 기인

- 6조4천억달러에 달하는 중국 증시는 가격변동이 특징. 상하이종합지수는 금년 저점에서 20% 오르는데, 10개월 소요. 2015년 급락 후에는 약세와 강세를 3차례 반복 

- 최근 당국에서는 거래의 2% 정도를 차지하는 해외투자자 유치를 위해 선강퉁을 시행했으나 선전주의 고평가로 해외의 신규 자금유입은 많지 않으며. 주식시장의 매매대금과 신용거래는 작년 중반 정점에서 최근에는 이를 대폭 하회

- 무엇보다 China Asset Management의 ETF 운용을 담당하는 Vincent Chen은 2017년 중국 증시의 가장 큰 리스크는 위안화 약세에 따른 해외자금 유출 급증이라고 지적

- 하지만 Robeco Group의 Victoria Mio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재정지출 확대 기대 등이 중국 증시를 견인한다고 주장. 아울러 부동산 억제 대책 효과로 주식시장에 자금이 유입될 경우에 주가 상승의 호재가 될 것이라고 예상

ㅇ 대도시의 주택시장 과열 방지책, 중소도시의 경기 양극화를 부각(블룸버그)

- 정부통계에 따르면, 11월 70개 도시 가운데 55개 도시에서 주택가격이 전월비 상승했고 11개 도시에서는 하락. 11개 중 6개는 중형도시로 추가적인 규제를 도입하지 않고 높은 공실률을 낮추기 위한 대책을 내놓고 있는 상황

- 정책당국이 과도한 투기 억제책을 강화하여 11월 대도시는 주택가격 상승세가 20개월 만에 중단. 북서부 중공업 지대인 지린과 하얼빈 등은 주택가격이 떨어지면서 4개월 만에 저조한 수준을 기록

- 주택가격 상승에 제동이 걸렸다는 조짐은 대도시에 긍정적이지만 이미 높은 공실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도시에는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 양자 간 격차는 부동산시장의 안정과 투기대책 강화를 추진하는 당국에 새로운 과제로 부상

- Minsheng 은행의 Wen Bin, 중국의 부동산 시장이 매우 복잡하고,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진단. 대도시의 버블은 레버리지와 관련되어 있지만, 3~4급 도시의 공급과잉은 경기부진을 반영한다고 평가

ㅇ 위안화, 통화바스켓 내 달러화 비중 축소에도 약세 압력은 지속(WSJ)

-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의 급격한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위안화 가치의 기준을 결정하는 통화바스켓에서 달러화 비중을 축소 방침(2017년 1월 1일 시행)

- 중국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위안화 약세가 필요하지만, 위안화 가치의 급락은 경제 자체에 대한 신뢰 저하를 유발. 따라서 인민은행은 위안화 약세를 통한 경제적 편익과 과도한 자본유출 방지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

- 하지만 대부분의 시장참여자들은 통화바스켓을 구성하는 모든 통화가 아니라 달러화의 시세에 주목. 따라서 이번 통화바스켓의 달러화 비중 축소에도 불구하고 2017년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강달러로 위안화 가치의 하락세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

- 위안화 약세는 기업의 대규모 달러화 표시 부채 상환, 고수익을 위한 개인투자자의 해외자산 매입 증가, 성장 둔화 지속으로 국내기업의 해외투자 유인 확대 등이 주요 요인이며, 이는 새로운 위안화 가치 하락을 가속화시킬 전망

- 다만 시장에서는 이번 조치를 통해 인민은행이 달러화 강세 국면에서 위안화 가치 급락을 저지할 수 있는 수단을 얻었다고 평가. 이는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지도부가 내년 경제목표로 위안화의 안정성 목표와 부합한다고 강조

ㅇ 위안화, 매도 압력의 증가 속에 근본적인 대책 필요(로이터)

- Fed의 점진적 금리 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위안화 대비 달러 강세가 예상. 이는 중국의 취약한 금융 시스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

- 달러화 대비 위안화의 약세를 막기 위한 공식적·비공식적 자본 통제는 지속 불가능. 또한 중국의 GDP 대비 부채비율은 2008년 150%에서 현재 282%까지 상승하여, 자본 통제의 국가 대차대조표 개선 효과는 의문

- 이러한 GDP 대비 부채비율 상승의 주된 원인은 경제성장에만 집중하여 위험 관리에 소홀히 한 금융업계이며, 국영기업들과 지방정부, 여타 사기업들의 무분별한 대출도 원인

- 현재 중국 당국은 채무증권화, 은행 대출채권을 투자로 인정하는 등의 대책을 제시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이를 미봉책으로 인식. 은행의 부실채권평가인하, 유동성조달수단 관리강화, 한계기업폐쇄, 그림자금융부문규제 등과 같이 보다 근본적인 정책이 필요

-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에 따라 중국의 2017년 6.5% 성장률의 목표 달성 가능성에 부정적인 견해가 우세. 이러한 중국 경제 성장 둔화는 단순히 국내의 문제가 아닌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우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유럽

ㅇ 독일 2016년 12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1.7% 올라 전월과 예상치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EU 기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예상치(1.3%)를 넘어, 2013년 7월 이후 최고치. 지난 11월(0.7%)보다 오름폭이 확대되면서, 독일의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ECB의 인플레이션 목표(2%) 달성에 긍정적이라는 평가

- DZ은행의 Michael Holstein, 이번 결과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며, 유가하락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완화되고 있다고 지적. 향후 수개월 내 독일의 인플레이션율은 2%에 근접할 것이라고 주장

ㅇ 독일 2016년 12월 실업자 수, 263.8만명으로 경기회복으로 인해 최저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고용청에 따르면, 같은 기간 계절조정된 실업자수는 1만7000명 감소하면서 시장예상치(5000명)를 큰 폭으로 상회. 실업률은 통일 독일 이후 최저수준인 6.0%를 유지. 고용은 2016년에 4340만명 증대되면서, 노동시장은 10년 연속 증가세

ㅇ 프랑스 12월 소비자물가(속보치), 전년동월비 0.8%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같은 달 EU 기준으로 11월(0.7%)보다 상승폭이 확대되어 2014년 5월 이후 최고치. 이는 같은 달 에너지부문이 4.3% 오르면서 물가상승을 주도

ㅇ 스페인, 2016년 경제성장률은 정부 예상(3.2%)을 웃돌 가능성(로이터)

- 긴도스 재무장관, 2016년 GDP 성장률이 전년수준(3.2%)을 웃돌 가능성이 있으며, 2017년 국채 순발행액 목표를 350억유로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제시. 스페인은 고용회복으로 가계지출이 호조. 물가는 유가상승으로 12월 크게 올라 2017년에는 연간 1% 정도를 예상

ㅇ 그리스, 금융지원 협의를 위해 재정조정 메커니즘 연장 준비(로이터, 블룸버그)

- 차칼로토스 재무장관, 금융지원 관련 제2차 협의 위해 2018년 이후에도 재정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긴급 메커니즘을 연장할 수 있다고 주장. 현재 그리스 중기 기초 재정수지 흑자 목표를 두고 유럽위원회와 IMF 간 의견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

ㅇ 영국 2016년 12월 제조업 PMI, 56.1로 2014년 6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마킷/CIPS에 따르면, 같은 기간 제조업 PMI는 전월(53.6) 및 시장예상치(53.3)를 상회. 신규수주가 내수와 수출의 증가로 늘어났으며, 제조업 생산은 전기비 1.5% 상승 예상 - 마킷의 롭 돕슨, 파운드화 절하에 따른 경쟁력 증가가 주요 원인이며, 내수시장은 여전히 견조한 상황. 다만 파운드화 약세가 제조업체들의 비용상승 압력으로 작용


ㅇ 영국의 EU 이탈과정, 투자결정 문제 등 과제산적(FT)

- 시장에서는 메이 총리가 약속한 3월 말 리스본조약 50조 발효는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평가. 대법원에서 어떠한 결정을 내려도 의원들이 국민투표에 의해서 결정된 국민의 의지를 무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

- 브렉시트 영향이 유럽 극우정당의 승리를 가져올지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평이 대세. 3월 네덜란드 총선, 4월 프랑스 대선, 가을 독일 총선에서 극우정당의 지지율이 높아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중도우파 성향의 정당 승리 가능성이 높은 상황

- 주요 은행들의 영국에서의 사업 재개 여부에 대해서는 금융기관들이 EU에 대한 패스포트를 잃지 않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전망

- 영국의 EU 이탈과정에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미칠 것으로 판단. 높은 물가상승률에 따른 실질 소득증가세 둔화와 함께 기업들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로 투자결정을 보류하는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 

- 영국의 금년 총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 전망이 우세. 현재 노동당의 지지율이 낮은 상황이라 총선을 요구할 가능성이 적은 편이며, 메이 총리도 2018년 말까지는 EU 이탈 협상에 집중할 것이라고 지적


ㅇ 유로존 2016년 12월 제조업 PMI(확정치), 54.9로 5년 8개월 만에 최고 수준(블룸버그)

- IHS Markit에 따르면, 같은 달 제조업 PMI는 전월(53.7)을 넘어서며 예상치(54.9)와 일치. 이는 유로화 약세에 따른 생산 및 신규수주의 상승 등이 주요 요인

- 독일의 12월 제조업 PMI는 55.6으로 2014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프랑스도 53.5를 나타내며 2011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독일과 프랑스 모두 신규수주가 상승을 견인

- IHS Markit의 Chris Williamson, 생산량 증가로 작년을 마무리하고 금년에도 경기 상승국면을 지속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현 추세 지속 시 금년 연간 제조업생산 증가율이 4%에 이를 것으로 추정

ㅇ Ifo, 이탈리아의 유로존 탈퇴 가능성 제시(로이터)

- 경제연구소 Ifo의 Clemens Fuest, 현재 이탈리아 생활수준이 2000년과 비슷하며, 이에 대한 개선이 가시화되지 않으면 더 이상 유로존 잔류가 무의미하다고 지적

- 또한 독일이 이탈리아 구제금융에 찬성한다면, 독일의 조세부담이 크게 증가할 수 있어 의회가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

ㅇ 도이체방크, 여타 은행과의 합병 또는 구제금융 필요 없다고 강조(로이터)

- CEO인 Paul Achleitner, 미국 법무부와 벌금 합의 이후 경영 건전화를 위해 모든 방법을 고려. 현재는 합병과 구제금융 요청보다는 다른 대응책에 우선순위 

- 또한 효율성 제고를 위한 조직 단순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투자은행 부문을 유지하고 다양한 규제들을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

ㅇ 이탈리아 12월 자동차판매, 전년동월비 13.1% 증가(로이터)

- 교통부에 따르면, 같은 달 판매대수는 12만4438대. 2016년 전체 자동차판매는 182만대로 전년비 15.8%증가 

ㅇ 영국 메이 총리, 브렉시트 앞두고 국민의 단합을 강조(블룸버그)

- 신년사를 통해 EU 탈퇴를 위한 공식 대화를 준비하고 있으며, 현재는 어느 시기보다 더 많은 기회가 많은 시기라고 주장. EU와의 협상에서 인력이동과 관련하여 보다 나은 협상 결과를 도출하고, 국가의 이익을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


ㅇ 2017년 유럽 경제, 극우정당 정당의 주요 선거 승리 여부가 변수(로이터, WSJ)

- 금년 유럽 경제는 대중영합주의를 내세우는 정당이 주요국의 선거에서 승리 여부에 따라 분수령을 맞을 전망.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의 피살사건은 1914년 사라예보에서 발생한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 암살을 연상시키며, 향후 정치적 충격 발생을 예고

-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는 세계화와 자유 민주주의, 미국과 유럽의 우위성을 제시했지만, 2016년은 이와는 다른 양상이 전개될 가능성 농후. 베를린의 트럭테러는 금년 총선에서 실현 가능성이 낮지만, 극우정당의 집권 확률을 높일 변수

- 이에 따라 메르켈의 이민정책에 반발하는 정치적 압력 고조는 거의 확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전역은 기존과 다른 새로운 정치의 장으로 변모. 이로 인한 문제로 유로존 통화의 내구성 문제가 제기

- 작년 12월 초 실시된 이탈리아의 국민투표에서는 오성운동이 정권 창출의 현실성이 커졌고, 이탈리아가 EU 이탈 시 유로화는 브렉시트가 사소한 문제였음을 인식하는 계기가 될 전망

- 아울러 러시아는 유럽의 정치적 혼란에 개입할 가능성이 높고, 트럼프 미국 정부의 출범은 NATO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하는 요인

- 경제적으로는 미국 연준과 ECB의 통화정책 차별화 영향으로 달러화 대비 유로화 가치의 하락과 역내 자본유출이 지속. 이러한 상황에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선거에서 反유로 정당이 승리하면 EU의 유지 및 향후 경제성장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

- 또한 미국 트럼프 정부의 중국과의 대립은 유로존 대외여건 악화 요인, 중국이 국제사회와 제휴를 강화한 이유는 국제무역을 통해 수혜를 얻었기 때문. 하지만 트럼프는 자유무역체제 후퇴시키는 정책을 구사할 가능성은 분명

- 작년 12월 BofA의 투자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가 유로화 미래에 대한 회의적. 골드만삭스의 Andrew Wilson, 프랑스의 극우정당을 이끄는 르펜의 총선 승리 가능성을 tail risk로 지적

- 다만 최근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모두 극우성향 정당의 승리 가능성은 낮은 편. 만일 정치적 불안감이 완화되고, 기업이익의 회복이 지속된다면 해외로 유출되었던 자본도 환류할 것으로 예상

- Prime Partners의 Francois Savary, 유럽이 그 동안 가장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인 지역은 맞지만 투자자들의 시각이 과도하게 부정적이라면서, 내년에는 미국증시보다 유럽증시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

ㅇ 포르투갈의 反긴축정책, 예상보다 양호한 경제성과 달성(FT)

- 2015년 11월 코스타 총리가 부임했을 때 반대파 인사들은 재정긴축을 거부한 그를 무모한 모험가라고 비난하고 국가에 다시 한 번 비상사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 하지만 비상사태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고, 그의 지지율은 높은 수준을 유지

- 코스타 총리는 긴축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 경기회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 하지만 야당 지도자인 파소스 코엘료(Passos Coelho)는 또 다른 위기 발생을 확신한다고 반박했으며, 신용기관들도 아직 회의적 시각을 유지

- 이들은 1.2%의 낮은 경제성장률로 GDP 대비 130%를 넘어서는 공공부채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지적. 또한 취약한 은행권으로 최근 국채 10년물의 수익률이 4%를 넘어섰으며, 이는 향후 정부의 이자부담을 크게 늘릴 것으로 예상

- 그러나 분명한 점은 포르투갈이 당초 예상보다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는 사실. IMF는 2016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가 3.0% 이하로 낮아져 2015년(4.4%)보다 저하될 것으로 추정. 실업률도 2016년 10%로 2015년의 12.6%에서 낮아질 전망

- 리스본대학의 Ricardo Paes Mamede, 예산적자는 통제가능하고 유로존 연내 수출도 긍정적이라면서, 코스타 정부에 대한 부정적 시각은 지나치다고 평가


ㅇ BMPS에 요구한 ECB 규정 적용, 유럽 10개 은행도 자본확충 필요(블룸버그)

-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기초로 ECB가 이탈리아의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BMPS)에 요구한 증자규모를 적용하면, 도이체방크와 유니크레디토 등 역내 10개 은행도 자본 부족

- ECB는 MBMPS에 스트레스 테스트 중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보통주 Tier1 비율을 리스크 가중자산에 8%로 끌어 올리는 자본이 필요하다고 지적. 8%는 법적 최저로 간주되는 4.5%를 크게 상회. 2014년 합격 수준은 5.5%

- BMPS는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최악의 시나리오 하에서 보통주 Tier1 비율이 –2.4%로, 대상은행 중 최저. 이를 기초로 이탈리아 정부가 유럽위원회에 구제 승인을 요청하는 경우에 자본 부족액을 둘러싸고 격차가 발행할 가능성을 의미

- CreditSights의 John Raymond, ECB가 주장하는 8%는 완전히 새로운 숫자라고 제시하고, ECB가 법적 최저 수준에서 3.5%p 올린 보통주 Tier1 비율을 추구한 것은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려는 의도라고 강조

- 2016년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보통주 Tier1 비율은 도이체방크 7.8%, 유니크레디토 7.1%, 바클레이즈, 소시에테제네럴은 각각 7.3%, 7.5%에 머물러 8%에는 미달

ㅇ ECB 노보트니 정책위원, 완화적 통화정책 지속 주장(로이터)

-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총재인 노보트니는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유럽 물가는 상승 가능성이 높지만 내년에도 ECB 목표를 하회할 것이라고 설명. 다만 완화적 통화정책이 무기한 계속되는 것은 아니며, 각국 정부는 저금리를 활용한 부채축소에 나서야한다고 지적

ㅇ 유럽 주요국 여론조사, EU 잔류가 다수(로이터)

- WIN/Gallup International이 역내 1만49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주요국의 EU 잔류 지지비율은 60%를 상회. 독일, 프랑스, 벨기에는 EU 이탈찬성이 1년 전과 비교하여 하락했지만, 핀란드와 그리스는 상승

- WIN/Gallup 산하의 ORB International의 Johnny Heald, 프랑스와 그리스에서 자국 정부 정책에 반대성향을  지닌 국민이 압도적. 이는 우파인 대중영합주의 정당의 세력 확대의 기초를 제공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


ㅇ 과제가 산적한 2017년, 주요 10인에 주목(로이터)

- 유럽은 내우외환에 놓인 상황에서 2017년을 맞이하게 되며, 유럽 전역에서 反EU 정서가 확산. 유럽에서 주목해야 하는 10인 중 미국의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제정지출 공약이 진행 시 유럽 경제에 긍정적이나 보호무역주의는 역풍으로 전환될 가능성

- 다음으로 폴란드 여당인 법과 정의(PiS)의 Jaroslaw Kaczynski는 헌법재판소 권한을 제약하여 EU의 부과된 권위에 도전하고 있으며, 네덜란드는 극우정당 자유당의 Greet Wilders가 권력 장악 시 EU 이탈이 가속화될 우려가 잠재

- 브렉시트는 영국의 EU 이탈을 의미한다고 강조한 영국 메이 총리는 3월말까지 정식 이탈을 향한 첫 발을 내딛으며, 영국에 유리한 협상이 이루어지면 여타 국가들도 EU를 탈퇴할 가능성도 높은 편

- 프랑스는 노골적인 인종차별과 反유태주의를 내건 아버지에 이어 反EU 세력인 국민전선의 르팽이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EU가 종료될 수 있음에 주목할 필요. EU는 아프리카 난민대책을 유입된 난민 해당국에 부과하여 그리스와 같이 난민 리스크를 축소할 전망

-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은 전세계적 영향력을 회복하기 위해 난해한 전술을 구사. 천연가스 공급 조정 등에서 드러난 바와 같이, 서방 인접국에 우호적 또는 적대적으로도 변모할 가능성 내재

- EU 정상은 내년 7월말까지 러시아 제재를 지속할지 여부를 결정. 미국이 러시아 제재를 독자적으로 무너뜨리면, EU도 이를 반대하는 국가도 있어 양자 간 정치적 갈등이 커질 소지

- 이탈리아의 마타렐라 대통령은 난립하는 다수 정당을 조정하는 역할이 중요하며, 대규모 재정수지 적자와 경영난에 빠진 은행업의 난제에도 직면. 그리스와 포르투갈과 달리 이탈리아는 규모가 커서 파산에도 어려움이 큰 편

- 독일의 메르켈 총리는 9월 총선에서 난민 유입으로 인한 여론 악화로 집권 여부가 불투명. 베를린 장벽 이후 안정적인 유럽을 이끌어낸 독일은 메르켈 총리의 리더십이 중요. 하지만 인접국의 반EU 확산에서 기적을 도출할지는 미지수

- 시리와 이라크 등지의 과격파 조직 IS는 다양한 수단으로 유럽을 증오하는 범죄를 자행. 광의의 의미에서 IS는 미지의 존재이며, 인위적인 것으로 전례 없이 예기치 않은 사건을 상징

- IS 조직(Man in Black)은 여론을 동요시키는 한편 새로운 계획을 모색하는 유럽의 과제에 중대한 위험 요인 

ㅇ 유로존의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통화정책 정상화를 두고 어려움 상존(블룸버그)

- 2017년 유가상승과 유로화 약세로 ECB가 최근 제시했던 2017년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상향조정될 것으로 예상. 하지만 이는 ECB 정책당국에게 긍정적 소식일 수 있으나, 유로존 실물경제의 취약성을 노출하는 문제가 발생

- OPEC이 8년 만에 감산에 합의한 영향으로 브렌트 유가는 11월 중순 이후 25% 상승했으며, 이는 ECB가 2017년 소비자물가 전망치 1.3%를 제시할 때 고려되지 않은 요소

- 시장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1월 4일 발표되는 12월 유로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로 11월의 0.6%에서 큰 폭으로 오를 전망.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치 2.0%에 근접할 움직임이 가시화되면, 매파 성향의 정책위원들은 양적완화 종료를 추진할 가능성

- 독일 중앙은행의 바이트만 총재는 통화정책 정상화를 2019년까지 기다리기에는 너무 늦다고 경고. 에너지 순수입국인 유로존은 고유가가 성장에는 마이너스

ㅇ ECB 자본부족액 인상 조치, 이탈리아 은행 구제금융의 역효과 우려(로이터)

- ECB가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BMPS) 회생과정에서 확충해야 할 자본을 50억유로에서 88억유로로 수정. 이는 이탈리아 정부의 부채규모 확대와 여타국 부실은행 구제에 필요한 공적자금 부족 등을 초래할 가능성 제기

- 이탈리아 정부는 BMPS의 자본부족액 50억유로를 확충하기 위해서 일부를 자본 투입하고 나머지 금액은 후순위 채권의 주식 전환 등으로 조달할 예정이었으나, ECB가 자본부족규모를 88억유로로 인상하면서 정부의 부담은 65억유로로 확대

- 이번 ECB의 조치는 구제금융을 요청한 은행에 대해 엄격한 자기자본 산정 기준을 적용했기 때문. ECB는 BMPS의 보통주(Tier1) 자본비율의 최저수준을 8%로 제시하면서 기존 5%에서 상향 조정

- 이처럼 구제금융을 받는 은행이 여타 은행보다 자본 건전성을 강화해야한다는 ECB의 엄격한 조건은 금융시장 안정화의 긍정적일 수 있으나, 200억유로 규모의 정부 공적자금으로 BMPS 뿐만 아니라 여타 자국 부실은행 구제금융 자금으로 충당이 가능한지 의문

- 도이체방크에 따르면, Intesa Sanpaolo 등 비교적 건전한 은행을 제외한 이탈리아 부실은행들의 자본부족액은 최대 320억유로로 추산. 또한 금년 ECB가 국채매입 규모를 축소할 경우, 이탈리아의 부채 규모는 GDP 대비 133%로 늘어나면서 재정위기가 초래될 가능성 확대


ㅇ 2017년 시장의 유로존 전망, 정치적 불확실성 속에 구조개혁을 강조(FT)

- FT는 시장전문가 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다음 11개의 주제를 바탕으로 2017년 유로존 경제와 정치전망을 제시

- [성장 전망] 2017년 유로존 경제성장률의 평균치는 1.47%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병존. TS Lombard의 Dario Perkins, 정치적 리스크 확대 우려에도 불구 노동시장 여건 강화 등으로 경기가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

- [물가 전망] 유로존 물가상승률 평균치는 1.26%로 예측. Capital Economics의 Jennifer McKeown, 물가상승 전망에 따라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가계소득과 지출이 저하될 가능성 주장 

- [위험] 경기회복에 가장 큰 위협요인으로 역내 대중영합주의 확대,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이탈리아 등 금융시스템 문제 등을 지적. Oxford Economics의 James Nixon, 정치적 불확실성에 따른 유로존 붕괴 우려 등은 유럽 전역에 금융불안이 확대될 소지

- [단일 통화] 응답자 2/3 이상(19명)이 2017년 유로화와 달러화 가치가 같아지는 등가(Parity)가 현실화될 것이라고 전망. Würzburg University의 Peter Bofinger, 유로화 약세 기조, 재정정책 확대 등으로 유로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증대

- [프랑스 및 독일 선거] 프랑스 극우 정당 국민전선(FN)의 Marine Le Pen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프렉시트(Frexit) 등 정치적 불확실성이 가중될 우려. 반면 독일 메르켈 총리의 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는 유로존 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

- [트럼프 취임] 유로존 경제에 단기적으로 플러스로 작용될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 마이너스 요인으로 평가. Llewellyn Consulting의 John Llewellyn, 달러화 강세 등은 유럽경제의 긍정적이나,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정책향방의 불확실성 등은 장애요인

- [미국 금리인상] 연준의 매파적인 금리인상 전망에 대해 일반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 IHS Markit의 Chris Williamson, 달러화 강세에 힘입어 유로존 수출경기 개선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

- [브렉시트] 영국의 EU 이탈 협상 과정에 대해 응답자 27명 중 12명은 하드 브렉시트, 3명은 소프트 브렉시트, 10명은 중도적 협상, 2명은 협상에 실패할 것으로 예상

- [양적완화] 전체 응답자 중 22명이 ECB의 자산매입 규모는 7800억유로로 당초 계획 유지를 예상한 가운데 응답자 21명은 2019년 전에 자산매입프로그램이 종료할 것으로 전망

- [재정정책] ABN AMOR의 Nick Kounis, 재정정책 확대는 장기적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이탈리아, 포르투갈 등 재정난이 심하기 때문에 부채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 높은 편

- [구조개혁] 생산성 향상과 고용참여 확대 등을 위해 노동시장, 금융시장 등의 적극적인 역내 구조개혁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설명

ㅇ 2017년 영국 경제, 대내외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 등이 성장에 걸림돌(FT)

- 경제전망 조사기관인 Consensus에 따르면, 2017년 영국의 경제성장률의 평균치는 1.3%로 2016년 2.0%, 2015년 2.2%를 크게 화회. 이는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반영되었기 때문

- Resolution Foundation, 성장의 둔화가 고용감소로 이어지고, 파운드화 약세와 물가상승 등으로 인해 실질 임금이 하락하는 등 소비수준의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 또한 2017년 실질임금 상승률이 제로(0) 또는 마이너스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측

- Consensus 분석에 의하면, 2017년 소비자물가지수는 2.5%로 2016년에서 0.7% 소폭 상승에 그친 것으로 예측. National Institute for Economic and Social Research, 2017년 물가상승률은 3.5%로 추산하면서도 완만한 스태그플레이션에 진입할 가능성 내재

- 영국 예산책임청(OBR), 2016년 영국의 경상수지 적자는 GDP 대비 5.7% 수준이며, 2017~18년 공공부문 부채 비중은 GDP의 90%로 예상되는 등 성장의 불안한 상황. 이러한 상황에서 브렉시트의 불확실성과 유럽 정치적 리스크 등은 영국경제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미국, 향후 주택경기는 수요증가에도 금리상승이 제약요인(Goldman Sachs 등)


ㅇ 주택투자 확대 등 공급증가도 주택가격의 지속적 상승을 제한

ㅇ 2016년 미국의 주택가격(S&P 케이스 실러 기준)은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높은 수준의 일자리 증가, 제한적인 신규주택건설 등의 영향으로 전년비 5.0% 오르면서 (추정치), 최근 2년 평균 상승률과 같은 수준으로 양호한 흐름 유지

ㅇ 향후 주택가격은 수급 불균형 완화와 금리상승 등의 여파로 오름세가 강하게 작용하며, 2017년 이후에는 이전 상승률을 하회할 전망

- 노동수요 증가에 따른 임금상승 압력 확대, 시장 관련 규제 완화, 베이비부머 자녀 세대의 본격적인 시장 진입 등은 주택시장에 호재

- 반면 30년 만기 대출비용의 증가(30년 주택담보대출 금리, 금년 12월:4.0%→내년 12월:4.4%)와 주택투자 확대(연율 환산 신규주택착공, 금년 11월:109만채→ 내년:150만채)에 따른 수급불균형 완화 등은 주택가격 하방 요인

ㅇ 아울러 트럼프 정부의 정책(감세, 재정지출 확대, 이민자 통제 강화)은 구매자의 소득 증가에도 금리인상 가속화와 인구증가 둔화 등 공급측면의 가격하락 요인이 우세한 편

- 골드만삭스의 주택가격에 미치는 요인별 추정치에 따르면, 감세와 세제 감소 효과는 0.9% 상승요인이나 금리상승과 인구 증가 둔화는 각각 –0.6%, –0.05%의 하락압력을 미치는 것으로 추산


ㅇ 2016년 12월 ISM 제조업 경기지수, 54.7로 2014년 12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 시장예상치(53.8)를 상회하였으며 전월(53.2)대비 1.5p 상승. 같은 기간 신규 주문(53.0→60.2)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고용지수(52.3→53.1)가 크게 상승한 것이 주요 요인

- ISM의 Bradley Holcomb, 제조업 부문의 고용 견조하고 신규수주가 큰 폭으로 증가하여 그동안의 원유가 약세로 인한 제조업 부진 회복에 기여하였다고 평가

- 마킷에서 발표한 12월 제조업 PMI(확정치)는 고용지수 상승세로, 2년 만에 최고치인 54.3를 기록하여 속보치(54.2)에서 상향조정

ㅇ 애틀랜타 GDP Now, 4/4분기 성장률 연율 2.9%로 예측(로이터)

- 같은 기간 재고투자가 0.73%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지난 예상치(0.35%)보다 상향 조정되었기 때문에 이전 전망치(2.5%)에서 상향 조정

ㅇ 11월 건설지출, 전월비 0.9% 증가·금액으로는 10년 7개월 만에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시장예상치(0.6%)를 상회했으며, 금액기준으로는 1조1821억달러로 2006년 4월 이후 최고 수준. 10월 건설지출도 0.1%p 상향조정되어 4/4분기 GDP 성장률 확대에 기여할 전망. 민간과 공공부문 모두 호조

- 민간부문 건설은 전월비 1.0% 증가하며 2006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공공부문 건설도 0.8% 늘어나며 3월 이후 최고 수준

ㅇ 포드, 멕시코 신규 공장건설 계획 철회(WSJ, FT)

- 포드사는 멕시코에 16억달러 규모의 신규 공장을 건설 계획을 철회하면서, 해당 투자금의 일부를 미국 시설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 당초 2018년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었던 San Luis Potosi의 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하며, 기존 멕시코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할 예정

- 또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량을 연구하기 위한 제조혁신센터를 설립을 위해 향후 4년간 7억달러를 투자할 계획. 이는 7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차기 대통령, 미국에서 판매하는 GM의 소형차의 일부가 멕시코에서 수입되고 있음을 지적하며, 과세대상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


ㅇ 트럼프의 초장기국채 발행 제안, 득보다 실이 크다는 평가(FT)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공공부채 문제에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저금리 자금조달을 위해 장기국채를 늘리는 방안 제시. 하지만 재무부는 증권 발행이 시장의 민감성을 자극하여 전세계 금융시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입장

- 므누신 차기 재무 장관은 지난 11월, 국채 만기를 50~100년까지 연장하기를 바란다고 언급.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ouncil of Economic Advisers) 의장으로 고려되고 있는 Larry Kudlow도 빠른 시일 내에 100년만기 국채 발행이 필요하다고 주장

- 시장에서는 트럼프 정부의 재정정책 등으로 대규모 재정 적자가 유발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장기국채 발행으로 공공부채를 해결하는 방안에 대하여 경제에 불확실성을 확대하여 득보다 실이 많은 정책이라는 평가

- 현재 미국의 가중 평균한 국채 만기는 69개월로 외국에 비해 매우 짧은 편. 그러나 장기국채를 새로 발행하려면 재무부와 예산관리국의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며 오랜 기간이 소요될 전망. 한 예로 지난 1997년 처음 제시되었던 변동금리부 채권도 2014년에서야 처음으로 발행

- 이는 재무부가 세밀한 검토를 거치지 않은 상품을 시장에 소개하는 것을 꺼리고, 초장기국채를 산발적으로 매도하면 재무부와 현재 주기적으로 운영되는 국채 시장에 대한 신뢰를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 또한 초장기국채 매매에는 현재의 경매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 필요

- 과거 재무부에서 근무했던 Amar Reganti, 재무부에서도 초장기국채 발행을 고려해 보았지만 발행에 따른 득보다 실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고 언급

- 반면 재무부의 Brian Edmonds, 재무부가 과도하게 보수적인 태도를 취하는 경향이 있다고 평가하며, 초장기국채 발행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고, 연기금과 같이 장기부채 상쇄가 필요한 기관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언급

ㅇ 루비니, 트럼프 무역정책은 현실성이 없다고 평가(블룸버그)

- 뉴욕주립대 루비니 교수, 향후 미국 경제정책이 보호주의적 성격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 브렉시트 협상은 다루기 힘든 주제이기 때문에 소요 기간은 2년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며, 향후 미국이 영국과 개별적으로 교역을 하게 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주장

- 브렉시트로 영국은 시장 접근 제한이라는 경제적 위험에 직면하겠으며, 유로존은 서서히 붕괴될 것으로 예상. 4개월 뒤 프랑스 대선에서 르펜이 승리하고 이탈리아 의회 선거에서 반유로 입장의 정당이 우세해질 경우 유로존 붕괴가 시작될 것이라고 언급

ㅇ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 전세계 중앙은행의 완화 압력 축소(블룸버그)

- 인도중앙은행 前 총재 라구암 라잔,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예상되어 전세계 주요 중앙은행들은 완화 정책 지속 부담이 줄어들었다고 언급 

- 연준의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어 달러화 강세 지속 기대. 달러 강세와 긴축적 통화정책으로 수출에 타격이 예상되지만, 이는 차기 정부의 조세 삭감, 인프라 투자 등 완화적 재정정책으로 상쇄될 것이라고 전망

- 지금까지 경제에서 정부의 재정정책보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이 강조되었지만, 최근 정치 구조 변화로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이 균형을 이루고, 향후 중앙은행의 역할은 인플레이션 억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 

- 다만 미국 일자리 감소의 원인은 자유무역보다는 기술진보와 자동화라고 주장하며, 자유무역이 경제에 불이익을 가져온다는 생각은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 중앙은행은 정부 재정정책에 목표에 관계없이 독립적인 판단에 따라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기대

ㅇ 중산층 일자리 감소, 훈련 프로그램 등 정부의 대책 필요(WSJ)

- 중산층이 주로 종사하는 저숙련 단순반복직(routine jobs), 일자리 감소가 큰 우려. British Columbia 대학 보고서(Disappearing Routine Jobs)에 따르면, 경제 디지털화로 저숙련 노동이 자동화되거나 해외로 유출되고, 국내에는 저임금 서비스업과 고숙련 일자리만 남게 되었다고 분석

- British Columbia 대학의 Henry Siu, 단순반복직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으며 핵심생산인구 (prime age)의 노동 참여율이 감소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사회의 노동구조 변화에 효과적으로 적응하지 못하는 노동자를 위해 정부에서 훈련 교육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

ㅇ 2017년 주식시장, 기업 이익성장률에 주목할 필요(WSJ)

- 대선 이후 주가는 6.7% 정도 반등하였으며, 이는 트럼프 정책 기대 뿐 아니라 기업 이익성장률 개선에 따른 결과. FactSet에 따르면, 2016년 3/4분기 S&P500 내 기업이익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3.1% 올랐으며 이러한 상승세가 지속되어 4/4분기 성장률은 3.2%에 달할 것으로 예상

- JP모건, 골드만삭스 등의 이익은 8% 늘어날 것으로 예상. 다만 4/4분기 산업주가 다소 부진하며 강달러 지속으로 다국적기업 이익에 부정적 영향이 전망

- Univest Wealth Management Division의 Tom Cassidy, 장기적으로 주식시장 호황은 기업이익이라고 언급. 트럼프정책은 시행되더라도 하반기 이후 적용되어 시장은 기업이익 성장률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ㅇ 트럼프 취임에 따른 불확실성, 경제에 중요 위험으로 주목할 필요 제기(블룸버그)

- 트럼프 랠리에 대해 전 재무장관 서머스, 현 시장이 정권 교체에 따른 위험에 과도하게 안일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평가

-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과 외교 정책 변화, 국내 사회 정책 변경 등은 이념적·실질적 정책 면에서 75년 만에 가장 큰 변동으로 미국과 전세계 경제에 막대한 불확실성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

- 또한 차기 국가무역위원장 나바로와 차기 상무장관 로스의 공동 보고서(Navarro-Ross paper)에 대해 트럼프의 경제 정책을 미신적일 정도로 맹신하는 경향이 있으며 주류 경제학적사고가 결여되어 있다고 비판

- 조세 삭감이 기업의 국내 투자와 고용을 촉진할 것이라는 기대에 대해서도 기업들이 면제된 세금을 배당금 지불, 주식 재매입, 인수합병 등 재정 구조 재정비에 사용할 가능성이 높아 신규 투자나 고용 증가는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


ㅇ 트럼프 정부 출범, 통화 및 재정정책의 균형 전망(FT)

- 트럼프 정부 출범으로 전세계 경제 전반에 4가지 거시적 변화가 예상. 첫째, 트럼프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 시행에 따라 연준도 발표되는 수치 자료에 단순 반응하기보다는 더욱 적극적이고 전략적으로 통화정책 시행 전망. 둘째,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재정·통화 정책의 균형이 예상. 이제까지 경제 정책 시행에 있어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에만 과도하게 의존하는 경향으로 비용과 위험성 증가. 셋째, 여타 국가의 성장부진으로 미국과의 금리 차에 따른 달러 강세 심화 가능성. 넷째,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대중영합주의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에도 미국은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의 균형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변화 예상. 반면 영국, 프랑스 등 유럽의 국수주의적 움직임은 지역 경제의 취약성을 드러내며 불확실성 확대의 원인


ㅇ 달러화 가치 상승, 다수 국가에는 위협 요소(WSJ)

- 시장에서는 강달러가 미국경제의 낙관적 견해 확대를 시사하는 가장 명확한 신호로 간주. 2017년에도 달러화 가치 상승을 예상하고 있어 미국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된 2011년 이후 33%나 오르고 있는 강달러 기조는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

- 운용액 7억달러의 Sunrise Capital의 Christopher Stanton, 지금은 모든 통화를 팔고 달러를 매입해야 하는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 달러화 가치 상승은 수입제품이 저렴하게 되어 소비자와 기업의 구매력은 증가

- 반면 미국 제품의 경쟁력을 저하시켜 기업수익 감소와 주가하락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어 미국 수출업체에는 타격. 신흥국은 지속적인 강달러가 유가와 원자재 가격을 낮추는 동시에 달러 기준 부채를 안고 있는 국가에는 부정적 영향

- 중국은 달러화 가치 상승이 자본유출 악화와 유동성 축소로 이어져 금융시장 불안 요소로 작용. 미국 금리인상은 중국 국채가격이 하락하는 동시에 주식시장도 변동성이 확대 

- 도이체방크의 Alan Ruskin, 차기 트럼프 정부에서 실시될 예정인 재정정책이 달러화에 활력을 미친 것은 틀림없으며, 이는 정책 dynamics의 큰 전환이라고 지적, 주요 1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WSJ 달러화 지수는 2016년 3.1% 상승

- 씨티 은행의 조사에 의하면, 고객의 60% 정도가 2017년 달러화 가치가 선진국과 신흥국 통화에 대해 높아진다고 제시. 그럼에도 트럼프의 인프라 투자와 감세 방안은 성과를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이들도 존재

- 과거 재정지출 확대가 달러화 가치에 미친 영향은 상이. 미국 ICE(Intercontinental Exchange)가 산출하는 달러화 지수는 1981~85년 중 레이건 정부가 실행한 재정부양책과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80%나 상승

- 그런데 도이체방크 보고서에 의하면,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감세는 연준의 비둘기파 우세와 미국 증시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2000년대 달러화 가치 상승 여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

- 시장은 연준이 달러화 가치 상승을 주목하여, 관련 여파가 미국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면, 금리인상 속도를 완만하게 유지할 가능성도 제기. 자산운용사 Neuberger Berman의 Thanos Bardas, 단기간 달러화 상승에 우려를 표시

- Thanos Bardas는 시장에는 지나친 낙관적 견해가 존재한다고 밝히면서, 현명한 거래는 신뢰와 검증을 게을리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

ㅇ 트럼프 랠리(주가·금리·달러화 가치 상승), 향후 지속 여부는 불확실(로이터)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정책 기대로 주가, 금리, 달러화 가치의 상승이 지속. 하지만 다음의 5가지 이유에서 트럼프 랠리의 지속 여부는 불확실

- 첫째, 재정지출 확대가 경기부양에 긍정적 역할을 하지만 금리인상은 경기상승을 저해하는 요인. 또한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는 재정지출 확대와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는 달러화 강세를 초래하여 경기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 상존

- 일본에서는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모두 저물가·저성장 탈피를 위한 엔화 약세를 유도. 반면 트럼프노믹스에서 재정지출 확대와 규제완화는 경기부양 압력으로 작용하나, 보호무역주의 강화는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

- 둘째, 금리와 주가의 장기적인 동시 상승이 불가능. 현재 S&P500 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은 19로 IT 버블시기를 제외한 장기 추세의 상단에 위치. 법인세 인하 등으로 기업실적 개선이 기대되나 금리상승과 달러화 강세 등의 역풍도 예상

- 금융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로 금융부문 주가는 이미 IT 버블기 수준에 있으며, 유가상승에 따른 에너지 관련주의 강세도 세계경제의 저성장 탈피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증시를 견인하기 어려울 전망

- 셋째, 달러화 강세의 여파로 신흥국 불안정이 지속. 일반적으로 통화가치 하락은 수출경쟁력 향상을 가져오지만, 지금과 같은 세계무역 축소기에는 대외부채 상환 부담 증가, 수입물가 상승 등의 부정적 영향이 부각

- 미국 연준은 신흥국이 다소 불안정하더라도 금리인상을 멈추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 이는 시장의 불안을 초래. 이와 같은 여건에서 미국 증시만의 지속적 상승은 불가능 

- 넷째, 재정지출 확대 효과의 과대평가. IMF는 2016년 미국의 공공부채 규모가 명목 GDP 대비 108.2%에 이르러 차기 정부가 출범하기도 전에 이미 선진국(35개) 가운데 5번째로 높은 수준에 있다고 발표. 1~4위는 각각 일본, 그리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 공공부채의 증가가 반드시 생산성 향상과 지속적인 성장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장기금리가 상승하면 경기부양 효과는 급격히 감소. 이를 고려할 때, 트럼프 랠리가 2017년 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

- 마지막으로, 달러화 강세와 주가 상승에도 트럼프 지지층의 불만이 높아질 가능성. 지난 8년간의 민주당 정권에서 주요 주가지수가 3배 상승했지만,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패한 것은 주가상승이 오히려 경제격차 확대를 조장했다는 비판 때문

- 유권자들은 당분간 트럼프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겠지만, 실제 효과가 실망스럽다면,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하고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와 거리두기에 나서, 정부의 정책운영에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


ㅇ 펀드 투자, 2016년 지수연동형 유입액은 사상 최대(WSJ)

- 펀드매니저가 수수료에 걸맞은 성과를 나타내지 못한다고 평가하는 투자자 증가. 투자조사회사 모닝스타에 따르면 Actve 운용펀드에서의 자금유출 규모는 1~11월 2850억달러에 이르러, 연간 기준으로 금년에 사상 최고치에 이를 전망

- 반면 미국 지수연동형 뮤추얼펀드와 ETF에는 4290억달러의 자금이 유입되어 이전 사상 최대치인 2014년의 4230억달러를 이미 상회

ㅇ 셰일오일 기업, 유가회복에도 내년에는 과잉투자 억제 예상(블룸버그)

- Continental Resources, Pioneer Natural Resources 등 셰일업체는 유가에 과잉반응하거나 과잉투자하지 않을 방침. 이는 개발을 확대하면, 다시 가격조정에 들어갈 우려를 반영. 미국 원유생산은 일일 880만배럴 정도로, 그 중 절반이 셰일오일이 차지


ㅇ 오바바 정부의 러시아 제재, 트럼프 정부의 정책에 장애(WSJ)

- 오바마 정부는 러시아가 대선 개입을 위해 사이버 공격을 했다고 여기며, 이에 대한 보복으로 새로운 제재를 가하겠다고 발표. 이번 제재의 여파로 러시아와의 협력 강화를 계획했던 차기정부의 움직임이 제한될 가능성

- 공화당 내 오바마 정부의 제재를 지지하는 의원들 증가.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린지 그램 상원의원은 보다 강력한 제재의 필요성을 주장. 의회는 러시아 해킹 관련 공청회 개최에 나설 수 있는데, 이는 미국 국민의 러시아에 대한 감정을 악화시킬 전망

- 그러나 차기 정권이 들어서면, 러시아 제재 해제가 가능. 또한 미국 내 일부 전문가들은 퇴임을 앞둔 대통령이 이와 같이 중요한 결정을 내려 차기 정부에 부담을 주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러시아가 사이버공격에 연루되었다는 주장을 좀 더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이는 한편, 이번 사태를 분명하게 파악하기 위해 정보 분야 전문가들과 논의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

ㅇ 트럼프 세제 개혁, 합동조세위원회(JCT)의 평가에 좌우(로이터)

- 의회의 조세안은 합동조세위원회(JCT: Joint Committee on Taxation)에서 성장에 기여하는 정도를 평가받아야 하므로, JCT의 조세안 평가가 트럼프와 공화당의 대규모 세제 개혁에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

- JCT는 초당파적 전문가 집단으로, 의회의 주요 조세안을 거시경제 모형에 적용하여 향후 경제에 궁극적으로 미칠 영향을 수치로 나타낸 dynamic scores로 평가. 해당 등급이 낮을 경우 경제성장 효과가 낮은 것을 의미하며, 이는 공화당의 조세 삭감 규모나 지속 시기에 영향

- JCT는 과거 조세방안 평가에 다양한 경제 모형을 사용했지만, 2015년부터 성장과 재정수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단일 추정치만을 반영하도록 규정을 변경. 변경된 평가방식이 주요 입법 과정에 적용되는 것은 2017년 트럼프 조세 개혁이 최초

- JCT의 Thomas Barthold, 미국 경제는 매우 복잡하기 때문에 단일 모형으로 복잡성을 모두 설명할 수 없는 것은 사실이지만, 단일 추정치만을 반영한 모형은 불필요한 부분을 축소하여 중요한 측면들을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설명

- JCT가 등급을 낮게 매길 것을 우려하는 기업과 조세 개혁 지지자들은 JCT에 압력 행사. Heritage Foundation의 David Burton, JCT 위원들이 조세 개혁의 효과를 과소평가하는 가정들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조세 축소 효과가 실제보다 낮게 평가될 것이 우려된다고 언급

ㅇ 증시 전망, 트럼프의 실질적 정책효과 등으로 신중한 태도 증가(로이터, WSJ)

-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승리 이후 시장은 감세, 규제완화, 재정지출 확대 등에 따른 물가상승과 성장 가속화를 확신. 이에 따라 국채금리와 금융 관련주의 주가는 큰 폭 상승. 달러화 가치는 유로화 대비 14년 만에 최고치 경신

- 하지만 최근 이러한 움직임이 과도하다는 우려가 증가. S&P500의 금융지수가 11월 8일 이후 12월 9일까지 19% 올랐지만, 정점에서 1.9% 하락. 자본재 서비스지수도 같은 기간 9.5% 오른 후 1.8% 하락. 달러화 지수의 상승세도 둔화되는 조짐

- 주식시장 호황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주가수익률(PER), 재정·조세 정책, 경제성장률, 환율 등 다른 요인들이 더 중요. 최근 금리인상으로 무역가중치를 적용한 달러화 가치는 14년 만에 최고치로, 트럼프 정책 효과는 미국보다 여타국 수출경기에만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

- Columbia Threadneedle의 Gene Tannuzzo, 성장 전망의 지나친 낙관적 변화에 우려를 표명. 또한 차기정부의 재정정책이 투자자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으며, 금리상승은 가계와 기업의 차입비용을 늘려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미국, 향후 주택경기는 수요증가에도 금리상승이 제약요인(Goldman Sachs 등)

ㅇ 주택투자 확대 등 공급증가도 주택가격의 지속적 상승을 제한

ㅇ 2016년 미국의 주택가격(S&P 케이스 실러 기준)은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높은 수준의 일자리 증가, 제한적인 신규주택건설 등의 영향으로 전년비 5.0% 오르면서 (추정치), 최근 2년 평균 상승률과 같은 수준으로 양호한 흐름 유지

ㅇ 향후 주택가격은 수급 불균형 완화와 금리상승 등의 여파로 오름세가 강하게 작용하며, 2017년 이후에는 이전 상승률을 하회할 전망

- 노동수요 증가에 따른 임금상승 압력 확대, 시장 관련 규제 완화, 베이비부머 자녀 세대의 본격적인 시장 진입 등은 주택시장에 호재

- 반면 30년 만기 대출비용의 증가(30년 주택담보대출 금리, 금년 12월:4.0%→내년 12월:4.4%)와 주택투자 확대(연율 환산 신규주택착공, 금년 11월:109만채→ 내년:150만채)에 따른 수급불균형 완화 등은 주택가격 하방 요인

ㅇ 아울러 트럼프 정부의 정책(감세, 재정지출 확대, 이민자 통제 강화)은 구매자의 소득 증가에도 금리인상 가속화와 인구증가 둔화 등 공급측면의 가격하락 요인이 우세한 편

- 골드만삭스의 주택가격에 미치는 요인별 추정치에 따르면, 감세와 세제 감소 효과는 0.9% 상승요인이나 금리상승과 인구 증가 둔화는 각각 –0.6%, –0.05%의 하락압력을 미치는 것으로 추산


<그림1>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 추이


<그림2> 차기정부 주요 정책의 주택가격 영향 추정치


■ 세계경제 전반

ㅇ 바젤 III 승인연기, 은행 보유 자본 최저액 합의에 실패(로이터, FT)

- 바젤은행감독위원회는 금융위기 재발방지를 위한 새로운 자기자본비율 규제인 바젤 III의 승인 신청을 연기한다고 발표. 이는 은행이 보유해야 하는 자본의 최저액에 대한 최종합의를 얻지 못했기 때문

- 바젤 III 승인을 위해 8일 예정된 중앙은행 총재 및 금융감독당국 기관장 (GHOS: Governors and Heads of Supervision) 회의는 연기. 바젤 위원회는 협의의 필요성을 인식하여 GHOS 회의를 3월 1~2일로 변경

- 승인연기 원인 중 하나는 리스크 계산에 활용되는 모형과 관계없이 은행이 보유해야 하는 최소영업자기자본액의 최저수준 대립이 컸던 것으로 평가. 최소영업자본액에 최저수준을 설정하는 것은 독자모델을 사용하는 독일 은행권 등에 큰 영향


■ 미국

ㅇ 2016년 12월 ISM 제조업 경기지수, 54.7로 2014년 12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 시장예상치(53.8)를 상회하였으며 전월(53.2)대비 1.5p 상승. 같은 기간 신규 주문(53.0→60.2)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고용지수(52.3→53.1)가 크게 상승한 것이 주요 요인

- ISM의 Bradley Holcomb, 제조업 부문의 고용 견조하고 신규수주가 큰 폭으로 증가하여 그동안의 원유가 약세로 인한 제조업 부진 회복에 기여하였다고 평가

- 마킷에서 발표한 12월 제조업 PMI(확정치)는 고용지수 상승세로, 2년 만에 최고치인 54.3를 기록하여 속보치(54.2)에서 상향조정

ㅇ 애틀랜타 GDP Now, 4/4분기 성장률 연율 2.9%로 예측(로이터)

- 같은 기간 재고투자가 0.73%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지난 예상치(0.35%)보다 상향 조정되었기 때문에 이전 전망치(2.5%)에서 상향 조정

ㅇ 11월 건설지출, 전월비 0.9% 증가·금액으로는 10년 7개월 만에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시장예상치(0.6%)를 상회했으며, 금액기준으로는 1조1821억달러로 2006년 4월 이후 최고 수준. 10월 건설지출도 0.1%p 상향조정되어 4/4분기 GDP 성장률 확대에 기여할 전망. 민간과 공공부문 모두 호조

- 민간부문 건설은 전월비 1.0% 증가하며 2006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공공부문 건설도 0.8% 늘어나며 3월 이후 최고 수준

ㅇ 포드, 멕시코 신규 공장건설 계획 철회(WSJ, FT)

- 포드사는 멕시코에 16억달러 규모의 신규 공장을 건설 계획을 철회하면서, 해당 투자금의 일부를 미국 시설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 당초 2018년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었던 San Luis Potosi의 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하며, 기존 멕시코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할 예정

- 또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량을 연구하기 위한 제조혁신센터를 설립을 위해 향후 4년간 7억달러를 투자할 계획. 이는 7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차기 대통령, 미국에서 판매하는 GM의 소형차의 일부가 멕시코에서 수입되고 있음을 지적하며, 과세대상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


■ 유럽

ㅇ 독일 2016년 12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1.7% 올라 전월과 예상치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EU 기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예상치(1.3%)를 넘어, 2013년 7월 이후 최고치. 지난 11월(0.7%)보다 오름폭이 확대되면서, 독일의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ECB의 인플레이션 목표(2%) 달성에 긍정적이라는 평가

- DZ은행의 Michael Holstein, 이번 결과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며, 유가하락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완화되고 있다고 지적. 향후 수개월 내 독일의 인플레이션율은 2%에 근접할 것이라고 주장

ㅇ 독일 2016년 12월 실업자 수, 263.8만명으로 경기회복으로 인해 최저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고용청에 따르면, 같은 기간 계절조정된 실업자수는 1만7000명 감소하면서 시장예상치(5000명)를 큰 폭으로 상회. 실업률은 통일 독일 이후 최저수준인 6.0%를 유지. 고용은 2016년에 4340만명 증대되면서, 노동시장은 10년 연속 증가세

ㅇ 프랑스 12월 소비자물가(속보치), 전년동월비 0.8%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같은 달 EU 기준으로 11월(0.7%)보다 상승폭이 확대되어 2014년 5월 이후 최고치. 이는 같은 달 에너지부문이 4.3% 오르면서 물가상승을 주도

ㅇ 스페인, 2016년 경제성장률은 정부 예상(3.2%)을 웃돌 가능성(로이터)

- 긴도스 재무장관, 2016년 GDP 성장률이 전년수준(3.2%)을 웃돌 가능성이 있으며, 2017년 국채 순발행액 목표를 350억유로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제시. 스페인은 고용회복으로 가계지출이 호조. 물가는 유가상승으로 12월 크게 올라 2017년에는 연간 1% 정도를 예상

ㅇ 그리스, 금융지원 협의를 위해 재정조정 메커니즘 연장 준비(로이터, 블룸버그)

- 차칼로토스 재무장관, 금융지원 관련 제2차 협의 위해 2018년 이후에도 재정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긴급 메커니즘을 연장할 수 있다고 주장. 현재 그리스 중기 기초 재정수지 흑자 목표를 두고 유럽위원회와 IMF 간 의견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

ㅇ 영국 2016년 12월 제조업 PMI, 56.1로 2014년 6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마킷/CIPS에 따르면, 같은 기간 제조업 PMI는 전월(53.6) 및 시장예상치(53.3)를 상회. 신규수주가 내수와 수출의 증가로 늘어났으며, 제조업 생산은 전기비 1.5% 상승 예상

- 마킷의 롭 돕슨, 파운드화 절하에 따른 경쟁력 증가가 주요 원인이며, 내수시장은 여전히 견조한 상황. 다만 파운드화 약세가 제조업체들의 비용상승 압력으로 작용


■ 중국

ㅇ 차이신/마킷 제조업 PMI, 2016년 12월 51.9로 2013년 1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전월(50.9)보다 오른 것이며, 경기확대와 축소의 분기점인 50을 6개월 연속 상회. 산출지수는 53.7로 2011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신규수주지수도 큰 폭으로 상승. 다만 고용지수는 11월보다 빠른 속도로 축소

- CEBM, 제조업 경기는 12월에도 개선되고 있지만, 재고증가와 소비자물가 상승이 지속 가능한지 불투명하여 경기의 안정이 견고한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지적

- UBS의 Geoffrey Yu, 경제활동이 연말 이후 견고한 것은 명백하여, 유동성, 규제, 환율 등 미시적 문제와 같은 안정성은 커다란 과제가 되지 않고 있다고 평가

ㅇ 인민은행, 중기유동성지원기구(MLF)를 통해 유동성 공급(블룸버그)

- 자본유출의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6년 12월 MLF 계정이 7215억위안(1040억달러) 순증. 이는 2014년 12월 MLF에 대한 정보 공개 이후 최대 상승폭이며, 현재 MLF의 총운용자금은 3조4600억 위안

- 인민은행은 중립적인 통화정책과 높은 부채 수준에 따른 위험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위해 시장에 충분한 자금 공급 시도

- 블룸버그의 Tom Orlik, 중국 당국은 자본유출 가속화에 따른 위안화 약세 압박에 다양한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주장

ㅇ 국가정보센터, 2017년 경제성장률 6.5% 전망(로이터)

- 신규 기술이 지속적으로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있으나, 전반적인 둔화 추세를 막을 수는 없다고 지적. 위안화와 관련해서는 당국이 시장의 역할을 강화해야하며, 1차례의 평가절하와 유연성 확대를 통해 균형 수준에서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

- 또한 자본도피를 적절하게 제어하고, 국유기업의 핵심 사업을 제외한 부문에서 해외투자를 엄격하게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

ㅇ 인민은행 정책위원, 성장목표를 낮춰 개혁 여지를 확대할 필요(로이터)

- 황이핑(黄益平) 정책위원, 개혁의 여지를 넓히기 위해서는 중국정부가 더욱 유연한 성장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 2016년 성장목표가 6.5~7%였다며, 2017년은 6~7%로 낮춰 성장을 위한 노력보다는 개혁에 더 집중할 필요

- 또한 인민은행의 통화정책의 대규모 완화 가능성은 낮은 반면 긴축 가능성도 존재한다는 점에서 성장목표에 영향. 위안화는 미국 금리 인상의 압력을 단기적으로 받고 있으나, 중국 경제성장에 대한 투자자의 관점에서 큰 영향은 없다고 강조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싱가포르, 2016년 4/4분기 성장률은 제조업 회복에 힘입어 플러스로 전환(로이터)

- 통산성이 발표한 같은 기간 GDP 성장률(속보치)은 전기비연율 9.1%로 3/4분기(-1.9%)에서 호전. 전년동기비로는 1.8%를 나타내, 시장예상치인 전기비연율 3.7%, 전년동기비 0.6%를 모두 상회. 3/4분기 마이너스였던 제조업 성장률은 4/4분기에 전기비연율 14.6%로 호조

- 서비스업 성장률도 4/4분기에 9.4%를 나타냈으며, 2016년 연간 성장률은 1.6%를 나타내, 정부의 예상(1.0~1.5%)을 상회했지만, 2009년 이후 저조. 스탠다드 차타드 Edward Lee, 수출이 중국대상으로 호조였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지적

- 또한 싱가포르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고 말하기 어렵고, 저수준의 안정이라면서 2017년 성장률은 전년 수준을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 시장에서는 4월 통화정책 유지 견해가 다수이나 성장 전망 불확실로 완화를 예상하는 지적도 상존

ㅇ 인도네시아 12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3.0% 올라 전월보다 상승폭 둔화(블룸버그, 닛케이)

- 통계청에 따르면, 11월(3.6%)보다 상승세가 저하되면서, 중앙은행의 물가목표 하한(3~5%)에 근접. 이에 따라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인해 기준금리를 낮추기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의 경기부양책 요구가 커질 것으로 예상


■ 세계경제 전반

ㅇ 트럼프 효과, 5가지 함정으로 지속적 실효성에 의문(로이터)

- 미국 대선 이후 미국의 장기금리, 주가지수, 달러화 가치가 상승. 이처럼 정권교체는 game change의 기점이 될 수 있으나, 트럼프 효과의 함정이 없는지 냉정하게 정리할 필요성 대두. 첫째, 정책의 격차로,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은 상이한 영향을 미칠 전망

- 트럼프가 내세우는 재정확장 정책은 금리인상 압력을 높이는 한편 강달러로 연결. 미국의 달러화 가치 상승은 설비투자와 해외수요를 중심으로 경제에 악영향. 외환시장 정책의 동력 부재도 미국경제에 우려 요소

- 트럼프 정책은 재정확장과 규제완화에 축을 두고 있지만, 보호무역주의가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 마이너스 내용도 내재. 둘째, 금리와 주가의 상승은 양립하지 않아 경기상승세가 약화될 가능성

- 법인세 인하 등으로 기업실적 개선이 기대되지만, 기업수익에 금리상승과 강달러의 역풍도 잠재. 보호무역주의 대두는 수입제품의 관세인상과 기존 구축된 세계 공급망 분열을 통해 비용 상승이 커질 우려

- 또한 금리상승 압력이 완화되면 주가에 호재. 하지만 이는 트럼프 차기 정부의 재정지출이 당초 기대에 이르지 못할 경우, 주가하락 리스크로 연결될 가능성. 셋째, 신흥국 불안 지속으로, 금리와 달러화 가치 상승은 다수 신흥국 통화에 영향

- 통화가치 하락은 신흥국의 수출경쟁력 개선으로 이어지나 세계무역 감소로 수입가격, 외화표시 대외부채 상환 부담 증가, 외환보유액 감소 등을 유발. 2016년 FOMC는 해외여건을 이유로 금리인상을 보류한 바 있어, 2017년에도 반복될 가능성이 존재

- 다만 불확실성 속에도 FOMC는 재정확대로 인해 신흥국 불안과 관계없이 금리인상을 실시할 공산이 크고, 이는 다시 시장불안을 초래할 소지. 넷째, 재정확대에 대한 과도한 평가로, 공공부채 확대는 생산성과 성장의 지속성 미흡 시 부작용 내재

- 이는 장기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경기부양효과를 상쇄하는 구축효과(crowding-out effect)도 우려. 재정정책이 성장견인력이 있었다면 통화정책은 애초부터 불필요했다는 평가. 이에 트럼프 효과가 2017년 지속될 가능성은 기대난

- 트럼프는 취임 이후 100일 이내 재정정책을 구사하겠지만, 관련 효과가 미흡할 경우에 지지층과도 괴리가 발생하여 정책 지속성의 난맥이 예상

ㅇ 2017년 세계경제, 혁신 부재 등 성장엔진은 부족(FT)

- 세계대전 전후 세계경제는 지속적인 성장을 지속. Minsky에 의하면, 경기침체에 대응하여 효과적인 통화시스템, 재정수지 적자를 감내하면서도 GDP 규모를 상회하는 재정지출 정책 구사 등이 주요 배경이라고 설명

- 아울러 세계경제를 선도한 미국의 혁신과 신흥국의 추격이 핵심 성장동력이었다는 평가. 예를 들어, 후발주자였던 중국의 1인당 GDP는 1978년에서 2015년 간 23배 성장. 2015년 중국은 미국의 1/4 수준까지 확장한 가운데 인도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편으로, 미국의 1/10 수준(2015년 기준)

- Gavyn Davies는 세계경제가 금년 3% 이상의 성장을 보여 전년보다 호조를 예상. 1950년대 초반 이후 2% 이하 성장률은 나타낸 사례는 석유파동이 있었던 1975년, 1981년, 1982년, 금융위기직후 2009년등에 불과

- 향후 세계 금융위기 발생 요인이 될 수 있는 요소는 유로존의 해체와 중국의 위기로 실제 발생 가능성은 경미. 중국은 금융 불안을 억제할 수 있는 필요한 수단을 보유. 유로존도 역내 통합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편

- 하지만 미국의 트럼프 당선, 프랑스의 마린 르 펜 당선과 난민 유입 등의 EU 정치적 스트레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보복 정책, 트럼프 당선인과 중국 시진핑 주석의 정책차로 인한 균열, 핵 문제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수 상존 

- 중동의 정정불안, 북한의 핵위험, 인도와 파키스탄의 갈등도 잠재. 2016년에는 지정학적 문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낮았으나, 2017년에는 커질 우려 

- 금년에는 단기적으로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으로, 관련 위험은 장기화될 가능성 내재. 트럼프 정책 불확실성이 양국간 갈등을 비화시킬 소지

- 장기적으로 주목할 점은 성장 동력의 약화. 후발주자들의 추격은 여전히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세계경제는 생산성 성장 둔화와 초저금리 등 핵심에서 후퇴. 차기 트럼프 행정부가 약속한 미국 주도형 성장은 자국 보호주의 정책을 통한 성공 가능성이 미미

- Robert Gordon, 그럼에도 우려는 혁신의 부재로 인해 장기적인 성장 둔화가 문제라고 지적. 금년 세계경제가 3~4% 성장(PPP 기준)할 가능성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신흥국 경제가 선진국보다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

- 하지만 신흥국 성장 속에서도 앞에서 서술한 tail risk가 잠재. 수년간 양적완화 정책은 예상과 달리 물가를 끌어 올리지 못했고, 2017년 트럼프 정책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유발하여 실효성에 의문


■ 미국

ㅇ 트럼프의 초장기국채 발행 제안, 득보다 실이 크다는 평가(FT)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공공부채 문제에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저금리 자금조달을 위해 장기국채를 늘리는 방안 제시. 하지만 재무부는 증권 발행이 시장의 민감성을 자극하여 전세계 금융시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입장

- 므누신 차기 재무 장관은 지난 11월, 국채 만기를 50~100년까지 연장하기를 바란다고 언급.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ouncil of Economic Advisers) 의장으로 고려되고 있는 Larry Kudlow도 빠른 시일 내에 100년만기 국채 발행이 필요하다고 주장

- 시장에서는 트럼프 정부의 재정정책 등으로 대규모 재정 적자가 유발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장기국채 발행으로 공공부채를 해결하는 방안에 대하여 경제에 불확실성을 확대하여 득보다 실이 많은 정책이라는 평가

- 현재 미국의 가중 평균한 국채 만기는 69개월로 외국에 비해 매우 짧은 편. 그러나 장기국채를 새로 발행하려면 재무부와 예산관리국의 세밀한 검토가 필요하며 오랜 기간이 소요될 전망. 한 예로 지난 1997년 처음 제시되었던 변동금리부 채권도 2014년에서야 처음으로 발행

- 이는 재무부가 세밀한 검토를 거치지 않은 상품을 시장에 소개하는 것을 꺼리고, 초장기국채를 산발적으로 매도하면 재무부와 현재 주기적으로 운영되는 국채 시장에 대한 신뢰를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 또한 초장기국채 매매에는 현재의 경매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 필요

- 과거 재무부에서 근무했던 Amar Reganti, 재무부에서도 초장기국채 발행을 고려해 보았지만 발행에 따른 득보다 실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고 언급

- 반면 재무부의 Brian Edmonds, 재무부가 과도하게 보수적인 태도를 취하는 경향이 있다고 평가하며, 초장기국채 발행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고, 연기금과 같이 장기부채 상쇄가 필요한 기관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언급

ㅇ 루비니, 트럼프 무역정책은 현실성이 없다고 평가(블룸버그)

- 뉴욕주립대 루비니 교수, 향후 미국 경제정책이 보호주의적 성격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 브렉시트 협상은 다루기 힘든 주제이기 때문에 소요 기간은 2년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며, 향후 미국이 영국과 개별적으로 교역을 하게 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주장

- 브렉시트로 영국은 시장 접근 제한이라는 경제적 위험에 직면하겠으며, 유로존은 서서히 붕괴될 것으로 예상. 4개월 뒤 프랑스 대선에서 르펜이 승리하고 이탈리아 의회 선거에서 반유로 입장의 정당이 우세해질 경우 유로존 붕괴가 시작될 것이라고 언급

ㅇ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 전세계 중앙은행의 완화 압력 축소(블룸버그)

- 인도중앙은행 前 총재 라구암 라잔,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예상되어 전세계 주요 중앙은행들은 완화 정책 지속 부담이 줄어들었다고 언급 

- 연준의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어 달러화 강세 지속 기대. 달러 강세와 긴축적 통화정책으로 수출에 타격이 예상되지만, 이는 차기 정부의 조세 삭감, 인프라 투자 등 완화적 재정정책으로 상쇄될 것이라고 전망

- 지금까지 경제에서 정부의 재정정책보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이 강조되었지만, 최근 정치 구조 변화로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이 균형을 이루고, 향후 중앙은행의 역할은 인플레이션 억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

- 다만 미국 일자리 감소의 원인은 자유무역보다는 기술진보와 자동화라고 주장하며, 자유무역이 경제에 불이익을 가져온다는 생각은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 중앙은행은 정부 재정정책에 목표에 관계없이 독립적인 판단에 따라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기대

ㅇ 중산층 일자리 감소, 훈련 프로그램 등 정부의 대책 필요(WSJ)

- 중산층이 주로 종사하는 저숙련 단순반복직(routine jobs), 일자리 감소가 큰 우려. British Columbia 대학 보고서(Disappearing Routine Jobs)에 따르면, 경제 디지털화로 저숙련 노동이 자동화되거나 해외로 유출되고, 국내에는 저임금 서비스업과 고숙련 일자리만 남게 되었다고 분석

- British Columbia 대학의 Henry Siu, 단순반복직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으며 핵심생산인구 (prime age)의 노동 참여율이 감소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사회의 노동구조 변화에 효과적으로 적응하지 못하는 노동자를 위해 정부에서 훈련 교육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

ㅇ 2017년 주식시장, 기업 이익성장률에 주목할 필요(WSJ)

- 대선 이후 주가는 6.7% 정도 반등하였으며, 이는 트럼프 정책 기대 뿐 아니라 기업 이익성장률 개선에 따른 결과. FactSet에 따르면, 2016년 3/4분기 S&P500 내 기업이익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3.1% 올랐으며 이러한 상승세가 지속되어 4/4분기 성장률은 3.2%에 달할 것으로 예상

- JP모건, 골드만삭스 등의 이익은 8% 늘어날 것으로 예상. 다만 4/4분기 산업주가 다소 부진하며 강달러 지속으로 다국적기업 이익에 부정적 영향이 전망

- Univest Wealth Management Division의 Tom Cassidy, 장기적으로 주식시장 호황은 기업이익이라고 언급. 트럼프정책은 시행되더라도 하반기 이후 적용되어 시장은 기업이익 성장률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ㅇ 트럼프 취임에 따른 불확실성, 경제에 중요 위험으로 주목할 필요 제기(블룸버그)

- 트럼프 랠리에 대해 전 재무장관 서머스, 현 시장이 정권 교체에 따른 위험에 과도하게 안일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평가

-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과 외교 정책 변화, 국내 사회 정책 변경 등은 이념적·실질적 정책 면에서 75년 만에 가장 큰 변동으로 미국과 전세계 경제에 막대한 불확실성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

- 또한 차기 국가무역위원장 나바로와 차기 상무장관 로스의 공동 보고서(Navarro-Ross paper)에 대해 트럼프의 경제 정책을 미신적일 정도로 맹신하는 경향이 있으며 주류 경제학적사고가 결여되어 있다고 비판

- 조세 삭감이 기업의 국내 투자와 고용을 촉진할 것이라는 기대에 대해서도 기업들이 면제된 세금을 배당금 지불, 주식 재매입, 인수합병 등 재정 구조 재정비에 사용할 가능성이 높아 신규 투자나 고용 증가는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


■ 유럽

ㅇ 영국의 EU 이탈과정, 투자결정 문제 등 과제산적(FT)

- 시장에서는 메이 총리가 약속한 3월 말 리스본조약 50조 발효는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평가. 대법원에서 어떠한 결정을 내려도 의원들이 국민투표에 의해서 결정된 국민의 의지를 무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

- 브렉시트 영향이 유럽 극우정당의 승리를 가져올지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평이 대세. 3월 네덜란드 총선, 4월 프랑스 대선, 가을 독일 총선에서 극우정당의 지지율이 높아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중도우파 성향의 정당 승리 가능성이 높은 상황

- 주요 은행들의 영국에서의 사업 재개 여부에 대해서는 금융기관들이 EU에 대한 패스포트를 잃지 않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전망

- 영국의 EU 이탈과정에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미칠 것으로 판단. 높은 물가상승률에 따른 실질 소득증가세 둔화와 함께 기업들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로 투자결정을 보류하는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

- 영국의 금년 총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 전망이 우세. 현재 노동당의 지지율이 낮은 상황이라 총선을 요구할 가능성이 적은 편이며, 메이 총리도 2018년 말까지는 EU 이탈 협상에 집중할 것이라고 지적


■ 일본

ㅇ 채권시장, 금리인상으로 채권 발행 스프레드 확대 기대(블룸버그)

- 블룸버그에 따르면, 2016년 회사채 발행액은 11조6939억엔으로 2012년 이후 최대치. 채권 발행자의 조달비용 상승 요인인 시장금리가 오르는 가운데 2016년 12월 채권 발행액은 9820억엔으로 전년동월대비 112% 증가

- 회사채 평균 수익률은 2016년 7월 0.1%로 최저치를 나타낸 후 상승세로 전환. 발행자의 조달비용 상승에도 트럼프 당선 이후 미국 경기상승 기대로 평균 수익률은 현재 0.25% 상회

- 금리인상 기대가 반영되지 않으면, 2017년 공모 회사채 발행액 10조5000억엔으로 추정. 금리 인상 기대 반영 시 전체 발행액 규모는 추가 상승할 것으로 예측.

- 저금리 기조에서 전체 채권 발행 규모는 2016년과 비슷한 10조엔에서 11조엔 사이에 머무를 전망. 그러나 금리인상 가능성으로, 채권 투자자의 금리 스프레드를 통한 수익 기대가 예상

- 2016년에는 저금리 기조에서 높은 금리가 기대되는 초장기 채권과 후순위채 발행이 활발했지만,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로 회사채의 프리미엄이 확대 예상

ㅇ 미국 보호무역주의, 일본에도 여파 예상(닛케이)

-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 Lighthizer 임명. 보호무역주의에 우호적인 라이시저의 기용은 무역수지 적자 축소 실행을 위해 무역 상대국에 강경책 사용 가능성이 높은 편

- 아울러 나바로와 로스는 지난 미국 대선과정에서 트럼프의 경제 정책을 입안하고, 이들의 주요정책은 무역 불균형 해소를 통한 성장추진. 이를 위해 무역상대국에 미국 제품 수입목표 도입을 요구할 방침

- 시장은 라이신저에 대해 WTO 규정 확대 해석을 통한 對中 협상을 유리하게 진행했다고 평가. 또한 현재 위안화 약세를 반영해 반덤핑 과세 세율의 인상 혹은 중국제품에 대한 긴급수입제한과 같은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정권의 강경한 통상 정책의 적용 대상이 대규모 對美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일본에 해당될 가능성. 이는 트럼프의 일본 자동차에 대한 관세 인상 주장과 엔저 현상에 대한 비판이 실제 환율정책에 영향을 미친다면 우려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멕시코 경제전망, 통화가치 하락과 높은 물가상승률로 부정적(블룸버그)

- 멕시코 중앙은행 총재, 트럼프 당선인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철폐와 국경 장벽 건설 등의 정책이 자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발언. 애널리스트는 트럼프의 정책에 무관하게 멕시코 경제는 위기 상황이라고 평가

- 멕시코 경제는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출현 이전에도 페소화 가치 하락과 높은 물가 인상률로 3년 연속 성장 둔화가 예상되었으며 경제학자들은 금년 국내 총생산 확대는 1.7%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 이는 2013년(1.4%) 이후 가장 느린 속도

- 노무라의 Benito Berber, 정책입안자에게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제언. 성장 부진의 경제에 금리 인상이 필요하지만 물가 상승승률이 기관 목표치 범위의 최대인 4%를 계속해서 상회하여 중앙은행은 긴축정책을 추진할 가능성

- 트럼프의 국경 장벽 건설 보다는 기업의 해외 이전 반대가 멕시코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더 클 것으로 예측. 2015년 해외 직접 투자 금액인 300억 달러의 절반 이상은 미국에서 유입. 씨티는 금년 총 해외 투자 예상치를 358억 달러에서 250억 달러로 하향조정

- 가장 큰 영향은 트럼프 당선 이후 달러화 대비 11% 추락하면서 역대 최저치 가까이 하락한 페소화 가치. 이는 물가 상승률로 이어져 중앙은행 개입에 압력



■ 세계경제, 미국 주도의 성장 견인에도 정치 및 금융불안 등이 잠재(J.P. Morgan 등)

ㅇ 미국의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수요증가가 각국 경기활성화에 긍정적

ㅇ 2016년 하반기부터 미국, 유럽, 일본 제조업 PMI의 상승세가 가시화된 가운데 2017년에는 미국 신정부의 재정지출 증가 효과가 신흥국 경기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

- 최종 수요가 늘면서 아시아 수출국 경기도 호전되는 한편 물가상승 압력 확대로 기업 수익성도 전년보다 개선될 가능성

ㅇ 향후 미국 트럼프 정부의 정책향방, 유럽의 정치적 불확실성, 중국경제의 금융시장 불안 등이 세계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잠재

- 트럼프가 내세우는 보호무역주의는 실현되기 어려운 측면이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규제완화, 세제변화 등이 미국경제에 유의적 영향을 미치는 주요 변수

- 유럽의 선거결과는 EU 통합 문제를 둘러싼 위협요인. 다만 재정건전성을 위한 대차대조표 개선, 유럽재정안정화기구(ESM)의 금융 안정화 조치 등 EU의 제도적 대응은 관련 리스크를 완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

- 중국은 대외수요 증가로 2017년 안정적인 성장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나 재정지출 확대가 긴요. 아울러 위안화 가치 하락에 따른 자본유출 등 금융불안 대응이 중요한 정책과제


<그림 1> 선진국 및 신흥국 GDP 성장률 추이


<그림 2> 세계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 세계경제

ㅇ 2017년 세계경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옐런 의장 등의 영향력은 큰 편(로이터)

- 2017년 금융시장에 주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인물은 트럼프 차기 대통령, 옐런 연준 의장, 메르켈 독일 총리. 트럼프는 최초의 기업가 출신 미국 대통령으로 트럼프 경제정책은 전세계 경제에 큰 영향력 행사

- 환율의 관점에서는 옐런 연준 의장과 더불어 므누신 차기 재무장관과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가 주목할 만한 인물. 므누신 차기 재무장관은 최근 자본 유입으로 인한 달러 강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통화약세보다는 경제성장과 고용확대가 정책적 우선순위라는 의견

- 다만, 달러 강세가 제조업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경우 입장 변화 가능성. 또한 므누신은 트럼프 정부의 인프라 지출 계획에서 자금조달을 담당하기 때문에, 많은 우려를 받고 있는 인프라 투자계획 실행에 중요한 역할 담당.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간주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자세

- 따라서 일본은행은 단기금리 인하를 위한 추가 완화, 장기목표금리 인하, 자산매입 확대, 본원통화 확대 등을 대안으로 고려. 하지만 앞의 두 대안은 금융주 하락과 추가 완화 수단 한정 등의 문제가 있고, 나머지 두 대안은 일본은행의 수익률곡선조작 정책에 모순되어 어려움 예상


■ 미국

ㅇ 트럼프 정부 출범, 통화 및 재정정책의 균형 전망(FT)

- 트럼프 정부 출범으로 전세계 경제 전반에 4가지 거시적 변화가 예상. 첫째, 트럼프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 시행에 따라 연준도 발표되는 수치 자료에 단순 반응하기보다는 더욱 적극적이고 전략적으로 통화정책 시행 전망. 둘째,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재정·통화 정책의 균형이 예상. 이제까지 경제 정책 시행에 있어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에만 과도하게 의존하는 경향으로 비용과 위험성 증가. 셋째, 여타 국가의 성장부진으로 미국과의 금리 차에 따른 달러 강세 심화 가능성. 넷째,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대중영합주의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에도 미국은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의 균형으로 비교적 안정적인 변화 예상. 반면 영국, 프랑스 등 유럽의 국수주의적 움직임은

지역 경제의 취약성을 드러내며 불확실성 확대의 원인


■ 유럽

ㅇ 유로존 2016년 12월 제조업 PMI(확정치), 54.9로 5년 8개월 만에 최고 수준(블룸버그)

- IHS Markit에 따르면, 같은 달 제조업 PMI는 전월(53.7)을 넘어서며 예상치(54.9)와 일치. 이는 유로화 약세에 따른 생산 및 신규수주의 상승 등이 주요 요인

- 독일의 12월 제조업 PMI는 55.6으로 2014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고, 프랑스도 53.5를 나타내며 2011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독일과 프랑스 모두 신규수주가 상승을 견인

- IHS Markit의 Chris Williamson, 생산량 증가로 작년을 마무리하고 금년에도 경기 상승국면을 지속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현 추세 지속 시 금년 연간 제조업생산 증가율이 4%에 이를 것으로 추정

ㅇ Ifo, 이탈리아의 유로존 탈퇴 가능성 제시(로이터)

- 경제연구소 Ifo의 Clemens Fuest, 현재 이탈리아 생활수준이 2000년과 비슷하며, 이에 대한 개선이 가시화되지 않으면 더 이상 유로존 잔류가 무의미하다고 지적

- 또한 독일이 이탈리아 구제금융에 찬성한다면, 독일의 조세부담이 크게 증가할 수 있어 의회가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

ㅇ 도이체방크, 여타 은행과의 합병 또는 구제금융 필요 없다고 강조(로이터)

- CEO인 Paul Achleitner, 미국 법무부와 벌금 합의 이후 경영 건전화를 위해 모든 방법을 고려. 현재는 합병과 구제금융 요청보다는 다른 대응책에 우선순위

- 또한 효율성 제고를 위한 조직 단순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투자은행 부문을 유지하고 다양한 규제들을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

ㅇ 이탈리아 12월 자동차판매, 전년동월비 13.1% 증가(로이터)

- 교통부에 따르면, 같은 달 판매대수는 12만4438대. 2016년 전체 자동차판매는 182만대로 전년비 15.8%증가 

ㅇ 영국 메이 총리, 브렉시트 앞두고 국민의 단합을 강조(블룸버그)

- 신년사를 통해 EU 탈퇴를 위한 공식 대화를 준비하고 있으며, 현재는 어느 시기보다 더 많은 기회가 많은 시기라고 주장. EU와의 협상에서 인력이동과 관련하여 보다 나은 협상 결과를 도출하고, 국가의 이익을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


■ 중국

ㅇ 인민은행 황이핑(黃益平) 위원, 중국 성장률 목표 6~7%에서 설정할 필요(블룸버그)

- 6.5%라는 성장 목표는 평균치에 지나지 않는다고 언급하고, 고용이 안정된 이상 단기적으로 성장 목표를 다소 확대하는 것은 성장 지향의 대응 필요성을 줄이고, 당국이 개혁에 집중하는 여지를 넓힌다고 강조

- 아울러 좀비 기업은 경제적으로 존속 불가능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지만, 당국과 은행의 지원으로 생존하고 있어 중국경제의 자원배분에서 효율성 저하로 연결되고 있다고 주장

ㅇ 인민은행, 환전규제 강화에는 자본통제 목적 의도와 무관(블룸버그)

- 연구국의 마쥔(馬駿), 작년 말 발표된 환전규제의 강화 방침으로 자본통제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는 지적과 관련하여, 이번 조치는 자금세탁이나 테러 관련 자금공급 방지 목적의 일환이라고 설명

- 또한 개인의 환전 한도액(연간 5만달러)은 이전과 동일하며, 새로운 환전규정이 기업투자, 유학, 해외여행 등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지적

ㅇ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석탄 증산을 위한 5개년 계획 발표(블룸버그)

- 비효율적인 생산설비의 폐기를 진행하며 2020년까지 석탄 생산량을 39억톤까지 늘릴 방침. 2020년 소비량은 41억톤으로 설정. Argonaut Securities는 2018년 석탄생산량은 33억톤이 예상되어 2020년 목표치를 18% 상회한다고 추정


■ 일본

ㅇ 일본은행, 대출지원제도 연장 검토(닛케이)

- 금융기관의 대출지원제도 연장방안을 1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결정. 이는 금융기관의 대출확대를 유지하는 한편 디플레이션 탈피가 목적. 일본은행은 대출지원, 성장기반 강화 지원이라는 2가지 제도를 통해 대출에 적극적인 금융기관에 0% 금리로 대출

- 이는 7년 전 운용을 개시하고, 금년 3월말 만기가 도래. 일본은행은 금융기관에서 제도 연장이 기대되고 있다는 요청 등으로 2015년말에도 1년 연장. 관련 제도는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높은 편으로 실물경제에 자금을 융통하기 쉬운 편

- 대출지원은 작년 12월 기준 대출잔고가 대형은행에 20조8708억엔, 지역금융기관에 11조8112억엔이며, 126개 금융기관 대출잔고는 32조6820억엔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아시아, 통화가치 방어를 위해 금융안정망 확대(닛케이)

- 한·중·일과 ASEAN은 2017년에 각국 합의로 대차할 수 있는 달러화 조달범위를 현 720억달러에서 960억달러로 확대할 방침. 금년 미국 금리인상과 유럽 선거 등으로 신흥국 통화 급락 우려가 고조되고 있기 때문

- 아시아 역내 외환위기를 방어하기 위해 구축한 다자간 금융협력체계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에서 확보한 현재 기금 규모는 2400억달러이나 각국 합의만으로 가능한 대출은 30%(720달러)로 나머지 70%는 IMF 구제금융 지원 결정이 필요

ㅇ 브라질, 2016년 무역수지 흑자는 수입 감소 확대로 사상 최대(로이터, 블룸버그)

- 무역부 발표에 따르면, 같은 기간 경기침체와 헤알화 절하로 수입감소가 큰 폭으로 이루어지며 수출부진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 흑자는 이전 최대치인 2006년(464억5000만달러)를 상회하며 476억9000만달러를 기록. 작년 12월에는 44억2000만달러 흑자

- 수입감소는 고실업과 투자저조로 장기화된 경기상황을 반영하고 있으며, 통화가치 하락에도 수출은 증대되지 않았다고 평가. 다만 무역대상국의 경기개선으로 2017년 수출과 수입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

ㅇ 인도 2016년 12월 닛케이/마킷 제조업 PMI, 49.6로 1년 만에 최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모디 총리의 고액지폐 회수로 유동성 부족 발생이 주요 원인. 마킷의 Pollyanna De Lima, 유동성 부족 문제가 2016년 지속되던 성장여력을 훼손하고, 생산과 신규 수준을 악화시켰다고 지적

- 지방 수요의 주요 지표인 오토바이 판매도 18% 감소하며 경기위축을 반영. 인도 최대 규모 자동차 회사인 Maruti Suzuki는 작년 판매가 전년대비 1% 줄었고, 12월 판매량은 4.4% 감소


■ 세계경제 전반

ㅇ 2017년 금융시장, 트럼프 정책·유가 안정·유동성 여건 등이 주요 현안(블룸버그, FT)

- 작년에 예상과 다른 정치적 사건들이 발생했지만 주가는 상승하고 채권가격은 하락. 금년 금융시장 전망에서 다음과 같은 논의들이 시장의 주요 현안으로 부상할 전망

- 첫째, 트럼프 정책. 투자자들이 트럼프 정권의 경기부양책과 규제완화가 경제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면서 주가상승과 채권가격 하락이 발생. 하지만 최근 달러화 강세에 따른 미국 기업의 수익 악화 가능성 상존

- 또한 그 동안 주가가 큰 폭으로 올라 부담스러운 수준에 있다는 의견도 제기. Schroders의 Jenny Jones, 트럼프 정책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믿지만, 주가가 이를 이미 반영하고 있어, 오히려 투자자의 실망이 향후 시장에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

- 둘째, 유가 안정. OPEC과 비OPEC 국가들이 감산합의를 준수하지 않을 수 있으며, 미국 셰일 업체들의 산유량 확대에 따른 공급과잉 발생도 가능. 원유시장의 수급 균형이 이루어지면 유가는 배럴당 50달러 이상에서 유지될 전망

- 셋째, 은행권 실적 회복. 규제강화와 저금리 장기화로 오랫동안 실적 부진을 겪었던 미국, 유럽, 일본 은행들의 주가는 작년 하반기에 상승. 이는 향후 성장 가속화와 금리상승에 따른 예대마진 확대 기대가 반영된 결과

- 하지만 아직까지 유럽 은행권의 건전성에 대한 우려 상존. 2016년 유럽 은행지수의 주당순자산(PBR) 비율이 0.68로 추정되는데, 이는 전년비 높은 수준

- 넷째, 유동성 여건. 연준은 금년 3번 이상의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을 시사. 하지만 미국의 성장률이 2%대에 불과한 상황에서 3번의 금리인상에 따른 유동성 감소와 달러화 강세를 연준이 용인할 수 있는지 여부는 불확실

- 다섯째, 신흥국 자본유출. 트럼프의 미국 대선 승리 이후 신흥국 자본유출이 크게 늘었고, 특히 멕시코 페소화와 터키 리라화 가치가 급락. 미국의 금리상승이 지속된다면 신흥국 자본유출은 더욱 심화될 전망

- 다만 러시아 루블화(미국과의 우호적 관계 유지), 멕시코 페소화(과도한 하락으로 저평가 국면), 칠레 주식(정부의 친기업 정책), 인도네시아 주식(양호한 내수 시장) 등은 매력적인 투자 대상


■ 미국

ㅇ 달러화 가치 상승, 다수 국가에는 위협 요소(WSJ)

- 시장에서는 강달러가 미국경제의 낙관적 견해 확대를 시사하는 가장 명확한 신호로 간주. 2017년에도 달러화 가치 상승을 예상하고 있어 미국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된 2011년 이후 33%나 오르고 있는 강달러 기조는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

- 운용액 7억달러의 Sunrise Capital의 Christopher Stanton, 지금은 모든 통화를 팔고 달러를 매입해야 하는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 달러화 가치 상승은 수입제품이 저렴하게 되어 소비자와 기업의 구매력은 증가

- 반면 미국 제품의 경쟁력을 저하시켜 기업수익 감소와 주가하락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어 미국 수출업체에는 타격. 신흥국은 지속적인 강달러가 유가와 원자재 가격을 낮추는 동시에 달러 기준 부채를 안고 있는 국가에는 부정적 영향

- 중국은 달러화 가치 상승이 자본유출 악화와 유동성 축소로 이어져 금융시장 불안 요소로 작용. 미국 금리인상은 중국 국채가격이 하락하는 동시에 주식시장도 변동성이 확대

- 도이체방크의 Alan Ruskin, 차기 트럼프 정부에서 실시될 예정인 재정정책이 달러화에 활력을 미친 것은 틀림없으며, 이는 정책 dynamics의 큰 전환이라고 지적, 주요 1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WSJ 달러화 지수는 2016년 3.1% 상승

- 씨티 은행의 조사에 의하면, 고객의 60% 정도가 2017년 달러화 가치가 선진국과 신흥국 통화에 대해 높아진다고 제시. 그럼에도 트럼프의 인프라 투자와 감세 방안은 성과를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이들도 존재

- 과거 재정지출 확대가 달러화 가치에 미친 영향은 상이. 미국 ICE(Intercontinental Exchange)가 산출하는 달러화 지수는 1981~85년 중 레이건 정부가 실행한 재정부양책과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80%나 상승

- 그런데 도이체방크 보고서에 의하면,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감세는 연준의 비둘기파 우세와 미국 증시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2000년대 달러화 가치 상승 여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

- 시장은 연준이 달러화 가치 상승을 주목하여, 관련 여파가 미국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면, 금리인상 속도를 완만하게 유지할 가능성도 제기. 자산운용사 Neuberger Berman의 Thanos Bardas, 단기간 달러화 상승에 우려를 표시

- Thanos Bardas는 시장에는 지나친 낙관적 견해가 존재한다고 밝히면서, 현명한 거래는 신뢰와 검증을 게을리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

ㅇ 트럼프 랠리(주가·금리·달러화 가치 상승), 향후 지속 여부는 불확실(로이터)

- 트럼프 차기 대통령의 정책 기대로 주가, 금리, 달러화 가치의 상승이 지속. 하지만 다음의 5가지 이유에서 트럼프 랠리의 지속 여부는 불확실

- 첫째, 재정지출 확대가 경기부양에 긍정적 역할을 하지만 금리인상은 경기상승을 저해하는 요인. 또한 트럼프 정부가 추진하는 재정지출 확대와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는 달러화 강세를 초래하여 경기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 상존

- 일본에서는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모두 저물가·저성장 탈피를 위한 엔화 약세를 유도. 반면 트럼프노믹스에서 재정지출 확대와 규제완화는 경기부양 압력으로 작용하나, 보호무역주의 강화는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

- 둘째, 금리와 주가의 장기적인 동시 상승이 불가능. 현재 S&P500 지수의 주가수익비율(PER)은 19로 IT 버블시기를 제외한 장기 추세의 상단에 위치. 법인세 인하 등으로 기업실적 개선이 기대되나 금리상승과 달러화 강세 등의 역풍도 예상

- 금융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로 금융부문 주가는 이미 IT 버블기 수준에 있으며, 유가상승에 따른 에너지 관련주의 강세도 세계경제의 저성장 탈피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증시를 견인하기 어려울 전망

- 셋째, 달러화 강세의 여파로 신흥국 불안정이 지속. 일반적으로 통화가치 하락은 수출경쟁력 향상을 가져오지만, 지금과 같은 세계무역 축소기에는 대외부채 상환 부담 증가, 수입물가 상승 등의 부정적 영향이 부각

- 미국 연준은 신흥국이 다소 불안정하더라도 금리인상을 멈추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 이는 시장의 불안을 초래. 이와 같은 여건에서 미국 증시만의 지속적 상승은 불가능

- 넷째, 재정지출 확대 효과의 과대평가. IMF는 2016년 미국의 공공부채 규모가 명목 GDP 대비 108.2%에 이르러 차기 정부가 출범하기도 전에 이미 선진국(35개) 가운데 5번째로 높은 수준에 있다고 발표. 1~4위는 각각 일본, 그리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 공공부채의 증가가 반드시 생산성 향상과 지속적인 성장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장기금리가 상승하면 경기부양 효과는 급격히 감소. 이를 고려할 때, 트럼프 랠리가 2017년 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

- 마지막으로, 달러화 강세와 주가 상승에도 트럼프 지지층의 불만이 높아질 가능성. 지난 8년간의 민주당 정권에서 주요 주가지수가 3배 상승했지만,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패한 것은 주가상승이 오히려 경제격차 확대를 조장했다는 비판 때문

- 유권자들은 당분간 트럼프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겠지만, 실제 효과가 실망스럽다면,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하고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와 거리두기에 나서, 정부의 정책운영에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


■ 유럽

ㅇ 2017년 유럽 경제, 극우정당 정당의 주요 선거 승리 여부가 변수(로이터, WSJ)

- 금년 유럽 경제는 대중영합주의를 내세우는 정당이 주요국의 선거에서 승리 여부에 따라 분수령을 맞을 전망.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의 피살사건은 1914년 사라예보에서 발생한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 암살을 연상시키며, 향후 정치적 충격 발생을 예고

-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는 세계화와 자유 민주주의, 미국과 유럽의 우위성을 제시했지만, 2016년은 이와는 다른 양상이 전개될 가능성 농후. 베를린의 트럭테러는 금년 총선에서 실현 가능성이 낮지만, 극우정당의 집권 확률을 높일 변수

- 이에 따라 메르켈의 이민정책에 반발하는 정치적 압력 고조는 거의 확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전역은 기존과 다른 새로운 정치의 장으로 변모. 이로 인한 문제로 유로존 통화의 내구성 문제가 제기

- 작년 12월 초 실시된 이탈리아의 국민투표에서는 오성운동이 정권 창출의 현실성이 커졌고, 이탈리아가 EU 이탈 시 유로화는 브렉시트가 사소한 문제였음을 인식하는 계기가 될 전망

- 아울러 러시아는 유럽의 정치적 혼란에 개입할 가능성이 높고, 트럼프 미국 정부의 출범은 NATO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하는 요인

- 경제적으로는 미국 연준과 ECB의 통화정책 차별화 영향으로 달러화 대비 유로화 가치의 하락과 역내 자본유출이 지속. 이러한 상황에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선거에서 反유로 정당이 승리하면 EU의 유지 및 향후 경제성장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

- 또한 미국 트럼프 정부의 중국과의 대립은 유로존 대외여건 악화 요인, 중국이 국제사회와 제휴를 강화한 이유는 국제무역을 통해 수혜를 얻었기 때문. 하지만 트럼프는 자유무역체제 후퇴시키는 정책을 구사할 가능성은 분명

- 작년 12월 BofA의 투자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가 유로화 미래에 대한 회의적. 골드만삭스의 Andrew Wilson, 프랑스의 극우정당을 이끄는 르펜의 총선 승리 가능성을 tail risk로 지적

- 다만 최근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모두 극우성향 정당의 승리 가능성은 낮은 편. 만일 정치적 불안감이 완화되고, 기업이익의 회복이 지속된다면 해외로 유출되었던 자본도 환류할 것으로 예상

- Prime Partners의 Francois Savary, 유럽이 그 동안 가장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인 지역은 맞지만 투자자들의 시각이 과도하게 부정적이라면서, 내년에는 미국증시보다 유럽증시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

ㅇ 포르투갈의 反긴축정책, 예상보다 양호한 경제성과 달성(FT)

- 2015년 11월 코스타 총리가 부임했을 때 반대파 인사들은 재정긴축을 거부한 그를 무모한 모험가라고 비난하고 국가에 다시 한 번 비상사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 하지만 비상사태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고, 그의 지지율은 높은 수준을 유지

- 코스타 총리는 긴축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 경기회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 하지만 야당 지도자인 파소스 코엘료(Passos Coelho)는 또 다른 위기 발생을 확신한다고 반박했으며, 신용기관들도 아직 회의적 시각을 유지

- 이들은 1.2%의 낮은 경제성장률로 GDP 대비 130%를 넘어서는 공공부채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지적. 또한 취약한 은행권으로 최근 국채 10년물의 수익률이 4%를 넘어섰으며, 이는 향후 정부의 이자부담을 크게 늘릴 것으로 예상

- 그러나 분명한 점은 포르투갈이 당초 예상보다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는 사실. IMF는 2016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가 3.0% 이하로 낮아져 2015년(4.4%)보다 저하될 것으로 추정. 실업률도 2016년 10%로 2015년의 12.6%에서 낮아질 전망

- 리스본대학의 Ricardo Paes Mamede, 예산적자는 통제가능하고 유로존 연내 수출도 긍정적이라면서, 코스타 정부에 대한 부정적 시각은 지나치다고 평가


■ 중국

ㅇ 對美 직접투자, 미국 차기정부의 보호무역주의 등이 저해 요인(FT)

- Rodium Group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의 대미 직접투자는 456억달러로 전년비 3배 늘었지만, 트럼프 정부의 對中 통상정책을 고려할 때 지속적 증가는 기대난 

- 중국인 소유의 미국 내 실물자산은 1000억달러에 이르고, 중국 기업의 고용은 10만명을 상회. 과거에는 양국 간 투자에서 미국이 주도했지만 최근에는 중국의 미국에 대한 직접투자가 늘어나는 등 장기간 지속된 불균형이 점차 해소

- 중국과 미국의 성장 차별화 가능성을 고려하면, 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 하지만 중국정부는 자본유출 급증을 우려하며 해외투자 심사를 강화하고 있고, 미국정부는 안보문제를 이유로 중국의 자국 내 투자를 경계

- 또한 트럼프 차기 대통령은 일자리 감소의 주된 요인으로 중국을 지적하는 등 양국의 통상 관련 갈등은 점차 깊어질 것으로 예상. Rhodium Group, 양국 간 정치적 이해관계는 향후 해외직접투자에 부정적 요인이라고 강조

ㅇ 환전규제 강화, 위안화의 신뢰성을 측정하는 시험대(FT)

- 외환관리국(SAFE)은 개인의 연간 환전한도를 기존과 같은 5만달러로 설정했지만, 시중은행에 새해부터 금액이 많거나 의심스런 거래에 절차를 보다 철저하게 처리하도록 지시

- 연준이 작년 12월 금리를 인상하고, 차기정부가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에 나설 전망이어서 강달러와 그에 따른 달러화 매입 증가는 지속될 가능성. 금년 4월 이후 위안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 8% 하락. 다만 다른 주요 통화대비로는 상승

-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산의 10% 이상을 외국통화 표시 자산으로 보유하기 원하는 가구의 비율이 55%로, 작년 1월(38%)에 비해 상승. 당국은 위안화의 약세를 막기 위해 달러화 매도에 나섰고, 이에 외환보유고는 4조달러에서 최근 3조달러로 감소

- Standard Bank의 Jeremy Stevens, 정부는 달러화 대비 가치를 통해 위안화의 신뢰도를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위안화는 여전히 엔화, 유로화, 파운드화 등 주요 통화대비 강세를 나타낸다고 지적 

- 국영매체들도 3조달러의 외환보유고는 적정한 수준이라고 주장. 하지만 SAFE는 환전규정을 강화할 것이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향후 환전에 제약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자본유출의 급증을 경계


■ 일본

ㅇ 해외의존도 강화, 보호무역주의 추세로 불확실성 고조(닛케이)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유럽의 정치적 혼란 등의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지나치게 빠른 유가 상승이 이어지면, 소비부진이 우려되며 예상 성장률 1%대 달성이 어려워질 전망

- 또한 중국 정부는 6.5%의 성장률을 제시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향후 재정 지출 축소를 예상. 이에 따른 위안화 약세와 아시아 신흥국 통화가치 하락으로 달러화 강세가 진행되면, 기업의 달러 표시 부채 증가로 경기는 둔화될 가능성

- 유가 상승과 엔화 강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은 일본은행이 2%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달성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물가관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 그러나 물가를 상회하는 실질임금의 상승이 없다면, 소비부진이 이어질 우려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아시아 기업의 성패, 미국의 트럼프 정책이 관건(닛케이)

- 금년 아시아 기업의 성과를 결정할 많은 요인들이 존재하지만, 시장에서는 미국의 트럼프 정권을 가장 중요한 변수로 지적

- Fubon Securities의 Charles Hsiao, 미국의 인프라 지출 확대는 철강 등의 주요 원자재와 플라스틱 등의 소재가격 상승을 초래할 것이며, 이에 미국에 생산시설을 확장하고 있는 대만의 Formosa Plastics 등이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분석

- 강달러에 따른 아시아 통화 약세는 아시아 수출기업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지만, 중국의 ‘하나의 중국’노선은 미국과의 정치적 갈등으로 수출 저하 요인 

- 애플의 협력업체인 Hon Hai는 미국 내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 이는 비용상승을 초래하여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 이민자 제한 강화 정책도 미국에 인력을 파견하는 인도 IT 서비스 업체 실적 부진 원인이 될 전망

- Reyl Singapore의 Darly Liew, 세계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해외 요인의 영향을 완충시킬 수 있는 내수시장을 갖춘 기업이 유리할 수 있으며, 이에 베트남 기업들을 주목해야 한다고 평가

ㅇ 인도, 고액권 폐지에 대한 찬반양론이 대립(FT)

- 고액권 폐지 발표 후 경제 혼란이 지속되고 있지만, 모디 총리는 이번 조치로 인도의 지하경제 양성화 등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 하지만 2016년 초부터 시작된 다양한 개혁조치의 성과는 미흡한 상태

- 고액권 폐지 지지자들은 지하경제를 양성화시켜 세원이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 Observatory Group의 Surjit Bhalla, 소비자들에게 심리적 충격을 주어 전자거래의 활성화 및 세원 확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

- 하지만 반대 측 인사들은 은행에 유입된 현금 규모가 예상을 크게 상회하는 등 소비자의 경제활동 자체가 위축되었으며, 모디 총리의 경제개혁 추진 능력에 대한 신뢰성도 상당한 손상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취약 대출자’ 146만명 육박…가계대출 ‘뇌관’ 되나 - 동아일보

여러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려 금리 상승의 직격탄을 맞을 수 있는 저소득, 저신용자 등의 '취약 대출자'가 146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지닌 가계대출 규모는 79조 원에 육박했다.

가계대출의 또 다른 취약 고리로 꼽히는 자영업자 대출도 1년 새 50조 원 넘게 불어 460조 원을 넘어섰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이후 본격적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 이들 취약계층의 빚이 한국 경제를 흔드는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은 관계자는 "현재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낮은 편이다. 하지만 자영업은 경기 변동에 민감하고 특히 중장년층이 소매업, 음식점업에 많이 유입되고 있어 이들의 대출 건전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취약계층 대출금 79조 육박…금리상승에 직격탄 - 연합뉴스

◇ 취약차주, 비은행·신용대출 많아…가계대출 30%는 다중채무자 보유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 또는 저신용에 해당하는 취약차주의 대출 규모는 지난 9월 말 현재 약 78조6천억원으로 추정됐다.

전체 가계대출의 6.4%(이하 금액기준) 규모다.

전체 차주(1천830만명)의 8.0%인 146만여명이 취약차주로 추정된다.

저신용은 신용등급 7∼10등급으로 가계대출의 7.4%를 차지하고 소득이 하위 30%인 저소득층 대출 비중은 11.1%다.

금융기관 3곳 이상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가계대출의 30.7%를 차지한다.

금융권별로는 은행의 취약차주 대출 비중은 3.7%에 불과하지만, 비은행금융기관은 10.0%나 된다.

한은은 "취약차주는 다른 차주에 비해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비은행 대출 및 신용대출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금리상승에 취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융안정보고서는 "미국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등으로 국내 시장금리도 함께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며 "특히 저신용·저소득·다중채무자 등의 차주는 금리 민감도가 높아 금리상승 시 큰 채무상환 부담을 느낄 수 있다"고 우려했다.

◇ 불안한 자영업자…부동산·임대업 대출 연평균 23% 급증 

가계부채의 취약한 고리 중 하나가 자영업자 부채다.

우리나라에서 자영업자는 지난 10월 말 현재 570만명에 달한다. 

금융안정보고서는 "자영업자들은 임금근로자보다 소득이 경기변동에 민감하고 창·폐업도 빈번해 안정적 부채 상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소매업, 음식점업 대출의 건전성 변화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가계·기업 부채, GDP 2배 육박…30∼40대 가계 빚 급증

한은에 가계부채는 지난 9월 말 현재 1천295조8천억원으로 1년 사이 11.2%(130조9천억원) 급증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151.1%로 작년 말보다 7.4% 포인트 상승했다.

한은은 "가계신용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가계의 소득대비 부채비율이 높아졌으나 전반적인 채무상환능력은 양호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경기회복 지연 가능성, 금리상승 압력 등으로 취약가계를 중심으로 채무상환능력이 저하될 소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은 금리 변동에 취약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은이 가계부채 DB를 활용해 추정한 결과, 올해 1∼9월 30대 이하 차주의 가계부채는 50조4천억원 늘었고 40대는 32조3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50대의 가계부채 증가액은 14조5천억원으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60세 이상은 1조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또 연간 소득이 3천만∼5천만원인 차주의 가계부채가 올해 1∼9월 55조9천억원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득이 3천만원 미만인 차주의 부채는 같은 기간 27조4천억 늘고 5천만원 이상 차주의 경우 14조9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한은은 "30∼40대와 중간소득 차주의 주택마련 대출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월세 등 주거비 부담이 커지고 생활비 조달을 위한 대출도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국고채 금리 3년물 제외하고 일제히 상승 - 연합뉴스

국고채 금리가 27일 3년물을 제외하고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했다.

안재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현지시각) 미국 등 주요국 글로벌 시장이 휴장을 해서 금리를 자극할 만한 대외 변수가 없었고 연말 특성상 거래량도 적었다"고 말했다.



9개월여 만에 종가 기준 '최고치'… 6.2원↑ 1207.6원 - 머니s

이날 원/달러 환율은 보합에서 출발해 장중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다 오후에 상승폭을 축소하는듯했으나 다시 상승폭을 키웠고 장을 마쳤다. 지난 3월9일(1216.2원) 이후 종가 기준으로 9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日, 물가상승률 2% 될 때까지 돈 푼다 - 파이낸션뉴스

-0.1% 기준금리는 유지.. BOJ "향후 추가인하 고려"

금융완화 금리 중심 전환.. 10년물 국채금리 0%대로

일본은행(BOJ)이 3년 반 만에 금융완화의 새 틀 짜기에 나섰다. 자금공급량 중심에서 장단기 금리를 기준으로 하는 새로운 금융완화 정책 도입을 결정했다. 금융기관들이 민간 대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장단기 금리차를 확대하는 게 핵심이다. 물가 2% 목표 달성 때까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돈을 푸는 완화책을 지속하기로 했다. 

장단기 금리를 조절해 은행의 금리곡선을 높이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에 도달할때까지 본원통화 공급 확대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자금공급량(본원통화) 목표는 사실상 폐지했다. 다만 국채 매입을 통해 통화량을 80조엔대로 지속적으로 늘릴 방침이다. 

구로다 하루히코 BOJ 총재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목표 물가상승률을 더 강력한 방법으로 높일 필요가 있다"며 "(새 틀의 금융완화는) 정부의 재정운영에 시너지효과를 일으켜 물가 하락을 멈출 지속성 있는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는 "(BOJ가) 더 지속성이 있고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주열 한은 "내년 물가목표치 2% 달성 가능할 것" - 아이뉴스24

첫 물가안정목표제 운영상황 설명회…6개월 연속 목표 하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내년에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인 2%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단 목표치에 도달하더라도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는 유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 6월 전년 대비 0.8% 상승을 기록하면서 중기 물가안정목표 2.0%를 6개월 연속 0.5%p 밑돌았다.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하반기 이후 상승세가 점차 확대될 것"이라며 "물가 상승률이 올해 말에는 1%대 중반으로 높아지고, 내년 상반기에는 2.0%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2%는 중기적 목표물가치"라며 "내년에 물가상승률이 2%에 도달했다고 해서 바로 통화정책의 기조를 전환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현 상황을 감안할 때 내년 2% 정도의 상승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치를 많이 이탈할 가능성은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았다"며 "한번 정한 중기목표를 자주 바꾸는 것도 통화정책의 일관성이나 신뢰성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한은이 통화정책뿐만 아니라 정부의 공공요금 관리나 산업정책 등도 물가에 영향을 준다"며 "물가가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해서 한은의 통화정책의 책임만을 묻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다른 나라의 예를 봐도 물가 목표에 대해 모든 것을 제쳐두고라도 반드시 정부와 중앙은행이 달성해야 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금융완화의 역설] 마이너스 금리에도 되레 저축 늘어...주요국 저축률 사상 최고치 - 이투데이

주요국 금융당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도입한 마이너스 금리가 역효과를 낳고 있다. 소비 지출 확대를 촉진하고자 도입했지만 소비자와 기업이 지갑을 열기는커녕 되레 저축을 늘리고 있다고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독일과 일본, 그리고 덴마크 스위스 스웨덴 등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한 비유로존 3개국의 가계 저축률은 1995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에 도달했다. 유럽, 중동, 아프리카, 일본 기업들도 수중에 현금을 늘리고 있다. 특히 절약정신이 투철하기로 정평이 난 독일에서는 가계의 가처분소득 대비 저축률이 작년에 9.7%로 상승했다. 이는 10년 새 최고 수준으로 OECD는 올해는 10.4%로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독일에서 식품가게를 운영하는 하이케 호프만 씨는 유럽중앙은행(ECB) 2년 전 예금금리를 마이너스 0.1% 수준으로 낮췄을 때 “미친 짓”이라고 생각하고 즉시 지출을 줄이고, 저축을 늘리고, 금을 샀다고 WSJ에 말했다. 충분한 노후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저축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중앙은행의 정책 효과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은행의 목표 미달로)인플레율이 낮기 때문에 저축이 늘어나고 있고, 더구나 고령화 때문에 자연스레 저축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

모건스탠리의 크로스 자산 수석 투자전략가 앤드루 시트는 “사람들이 차입과 지출을 늘리는 건 미래에 자신감을 가질 때 뿐”이라며 “하지만 마이너스 금리라는 미지의 영역에 돌입함으로써 정책은 실제로 (사람들의) 자신감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가계 뿐만 아니라 기업도 현금을 쌓아두고 있으며, 저금리 환경에서도 대출에 의존하지 않는 경영을 계속하는 기업도 적지 않다. 일본은행에 따르면 일본의 비금융 법인 기업이 보유한 현금·예금은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해 1990년대 이후 가장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미국 신용평가사 무디스 인베스터스 서비스가 신용평가 대상 기업에 대해 정리한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중동 아프리카의 비금융 법인 기업의 현금 잔고는 작년 12월 시점에 9210억 유로로 전년 대비 약 5% 늘었다. 

독일 산업가스 대기업인 메서그룹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마이너스 금리라는 괴상한 정책은 새로운 투자 의욕 감퇴로 이어질 것”이라며 “되레 경제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다는 신호로 해석된다”고 지적했다. 이 회사는 부채 감소에 따라 올해 투자 규모를 매출의 12.5%로 낮췄다. 2010년에는 20%가 넘었었다. 

도시샤대학 대학원 교수인 하마 노리코 씨는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행은 사람들의 행동을 간파했다”며 “예금을 늘리는 것은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행이 마이너스 금리를 적용하기 시작한 2월 가계 지출은 1.2% 증가로 크게 성장했지만 이후 4개월간은 침체된 상태가 이어졌다. 



이주열 “통화정책 아닌 재정정책 시대”… ‘재정’ 12차례 강조 - 서울신문

“내년 예산 완화적이지 않다” 정부에 경기부양 역할 주문

“통화 정책의 시대가 가고 이제 재정 정책의 시대가 온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정부의 내년 예산은 완화적이지 않다.”

내년 경제 전망에 대해 이 총재는 “종합적으로는 아무래도 하방 리스크가 좀더 크다고 생각한다”며 내년도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하향 조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22일 열린 임시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 부총리는 “내년 성장률은 2%대 초반까지는 아니겠지만 예상한 3.0%보다 낮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세상 속으로] 주머니서 짤랑 소리 사라지겠군요…‘거스름 동전 없는 편의점’ 내년 시행 - 중앙일보

. 한국은행이 내년부터 편의점에서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시행하기 때문이다. 지금도 세븐일레븐이 네이버와 선보인 ‘엔(N)페이 잔돈 충전 서비스’, GS25가 한국스마트카드와 제휴로 도입한 ‘거스름돈 충전 서비스’ 등이 있다. 이를 중앙은행 차원에서 본격 도입·확산시키기로 했다.

1단계로 한은은 편의점 1개 업체를 선정해 선불교통카드로 잔돈을 충전하는 시범사업을 내년 1분기에 시행한다. 편의점에 있는 선불카드 충전 단말기를 사용한다. 선불카드는 주로 청소년층만 이용한다는 점이 한계다. 2단계에선 소비자가 휴대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등록된 은행 계좌로 잔돈을 송금해 주는 방식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 이후엔 대형마트나 약국, 커피전문점 등 다른 업종으로도 시범사업을 확대키로 했다.

한은이 동전 없는 사회를 추진하는 건 동전이 불편하고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시중에 유통되는 동전은 224억 개, 2조3000억원어치에 달한다(10월 기준). 해마다 동전을 새로 발행하는 데 500억원이나 든다.

김정혁 한국은행 전자금융기획팀장은 “동전 사용을 줄임으로써 발행뿐 아니라 동전의 유통·관리·보관 등 총체적인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혁 팀장은 “현금 거래가 편리한 점도 있기 때문에 동전 발행을 중단하거나 사용을 대폭 제한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는 저서 『화폐의 종말 : 지폐 없는 사회』에서 이렇게 주장한다. “종이화폐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때가 됐다. 이는 탈세와 범죄를 줄이는 데 심대한 기여를 하고, 중앙은행이 제한 없는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한다.” 그는 대신 “개인의 사생활 보호 등을 위해 소액권은 동전 형태로 일부 남겨 두자”고 제안한다.

지폐 없는 사회가 기술적으로는 불가능한 건 아니다. 이미 세계엔 700여 종의 디지털 통화가 있다. 2009년 탄생한 비트코인이 대표적이다. 주류 경제학에선 아직은 디지털 통화가 기존 화폐를 대체하긴 어렵다고 본다. 가격이 널뛰다 보니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가장 큰 취약점이다. 이대기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디지털 통화를 ‘가상 화폐’라고 부르지만 가치가 일정하게 부여되지 않는 한 공적 화폐를 대체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신 ‘정부 디지털 통화’를 발행하는 방안을 영국·캐나다·스웨덴 중앙은행이 연구 중이다. 좀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중앙은행판 개인용 계좌’에 가깝다. 개인이 은행을 거치지 않고 중앙은행에 직접 계좌를 만들어 금융거래나 지급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스웨덴 중앙은행인 릭스방크는 지난달 “2년 만에 디지털 통화인 ‘이(e)크로나’의 발행 여부를 결정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동섭 한국은행 결제연구팀 과장은 “중앙은행이 디지털 통화를 직접 발행한다면 종이돈 발행이 크게 줄고 대체될 수 있다. 다만 아직은 연구 초기 단계여서 실제 시행될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S BOX] ECB·스웨덴·호주, 돈세탁에 악용되는 고액권 폐지키로

화폐 중 가장 먼저 종말을 맞이할 운명에 처한 건 고액권이다.

지난 5월 유럽중앙은행(ECB)은 500유로(62만원) 지폐의 발행 중단 계획을 밝혔다. 유통량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 2018년 말부터는 완전히 발행을 중단한다는 내용이다. 고액권이 돈세탁과 테러단체의 자금 조달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게 그 이유였다.

하지만 고액권과 범죄의 상관관계가 높다는 건 심증에 불과할 뿐이라는 반대의 목소리도 여전히 있다.

‘현금 없는 사회’의 선두주자인 스웨덴은 고액권 지폐인 1000크로나(12만7000원) 권종을 단계적으로 없애 2013년 말 완전히 폐지시켰다. 그 결과 현금 수요가 급감했다. 2009년 스웨덴에서 유통된 지폐와 동전은 1060억 크로나였지만 2016년엔 770억 크로나로 줄어들었다.

호주 정부도 최고액권인 100호주달러(8만7000원) 지폐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한 ‘지하경제 태스크포스’를 구성한다고 14일 밝혔다. 100호주달러의 유통량은 3억 장으로, 50호주달러(6억800만 장) 다음으로 많다. 하지만 실생활에선 찾아보기가 쉽지 않아 탈세용으로 비축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에서도 5만원권이 지하경제로 흘러간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올 상반기 5만원권의 회수율은 50.7%였다. 절반 정도는 어딘가에 숨어 있다는 뜻이다.



치솟는 달러에 정부 ‘초긴장’…내년 상반기 1300원 전망도 - 매일일보

美금리 인상·경기부양 전망 여파…외국인 자금유출 우려 커져

미국의 금리 인상 이후 달러 가치가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선을 넘어서는 등 금융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시장에서는 내년 2분기에 1300원 선 돌파 전망까지 내놓으며 추가 상승에 무게를 싣는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 10일(1203.5원) 이후 9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상을 발표하기 직전인 지난 14일부터 8거래일간 36원 올랐다.

원·달러 환율이 급격히 오르는 배경에는 달러 강세가 자리 잡고 있다.

지난 15일 미국 연준이 정책금리를 추가 인상한 데 이어 내년에 3차례 인상할 수 있음을 시사한 점이 달러 강세에 불을 지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감세·재정확장 정책이 미국 경기를 회복시킬 것이라는 기대감도 달러 강세의 배경이 되고 있다.

현재까지는 이같은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해외 투자은행(IB)들의 원·달러 환율 전망치의 중간값은 내년 1분기 1200원, 2분기 1203원, 3분기 1210원, 4분기 1208원 등 1200원 선을 웃돈다.

이중 모건스탠리는 내년 2분기에 원·달러 환율이 1250원으로 올라서고 3분기 1275원을 거쳐 4분기에는 1300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RBC캐피털마케츠는 원·달러 환율이 내년 1분기 1270원으로 오른 뒤 2분기에 1310원까지 급등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씨티그룹도 내년 1분기 1200원, 2분기 1209원, 3분기 1203원 등 3분기까지 줄곧 1200원 선을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환율이 급격히 상승하면 외환 당국이 이를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당국의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이 달러 강세라는 큰 물줄기를 바꿔놓을 순 없는 데다 미국 재무부의 ‘관찰대상국’ 지정 등 감시의 눈길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정부 관계자는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중심으로 외환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정부 입장은 시장에 이상 징후 발생 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슈퍼달러 시대’ 달러투자상품에 돈 몰린다 - 이데일리

- 달러인덱스, 14년만에 최고치…원·달러 환율 1200원대 진입

- 올들어 달러 RP·ELS·ETF 등에 뭉칫돈…"수요 증가세"

2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지난 20일 한때 103.65까지 올라 2002년 12월 이후 근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같은 강(强)달러 여파로 원·달러 환율도 단숨에 1200원대로 올라섰다. 일부에서는 달러가치가 지나치게 올랐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지만 모건스탠리와 RBC캐피털마켓 등 일부 해외 투자은행(IB)들이 내년 원·달러환율이 1300원을 넘어설 것으로 점치면서 달러투자상품에 대한 수요는 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1월말 4342만달러에 그쳤던 달러 RP 판매잔고가 11월말 현재 1억1930만달러로 7588만달러 늘어났고 한국투자증권의 달러 RP 판매액도 지난해 총 7514억원에서 올해(22일 기준) 1조5589억원으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올 10월까지만 해도 7억1100만원에 불과했던 NH투자증권의 달러 ELS 청약금액은 지난달 40억7600만원으로 급증했다. 또 달러 ETF(KOSEF 달러선물 기준)의 일평균 거래량은 지난 10월 9만4075계약에서 11월 31만4498계약, 이달 36만9544계약으로 늘어났다. 현대증권 관계자는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에 들어가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지속되자 환헷지와 달러 투자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30년경력 사업 접은 CEO "수주조차 못하는 불황은 처음" - 매일경제

"내수·수출침체에 직원 내보내도 속수무책"

김영란법 여파 망한 고깃집 옆에 또 고깃집

개인파산 사장님 많아…실제 파산 더 많을듯

◆ 기업도산 사상 최다 ◆

"30년 동안 사업하다 수주조차 못하는 이런 불황은 처음입니다. 아픈 살을 도려내듯이 여러 차례 인력조정도 했지만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울산 소재 중소기업인 풀메탈엔지니어링의 이 모 대표는 30년 경력의 업계 베테랑이지만 불황의 파고를 넘지 못하고 최근 폐업의 눈물을 삼켰다. 연매출 120억원이 넘는 석유화학 플랜트 기자재 업체로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대기업에도 납품하는 곳이다. 하지만 수년째 이어진 조선 불황에 지난해부터 수주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면서 자금 사정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이 대표는 "살아남기 위해 지난해부터 수차례 인력감축과 수출을 시도했지만 내수 침체와 수출난 때문에 수주절벽을 넘어설 수 없었다"고 고개를 떨궜다.

얼어붙은 내수시장과 불안한 정치 상황에다 미국 금리 인상까지 겹치면서 중소기업들이 불황의 늪으로 몰리고 있다. 우리 기업은 내수 침체와 함께 주요 수출국인 미국과 중국에서 보호무역주의 강화 현상까지 벌어지면서 파산과 법정관리 신청이 사상 최고로 뛰고 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조사한 내년도 중소기업경기전망지수(SBHI)는 83.1로 3년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최저치로 추락했다. SBHI는 업체들의 경기전망 응답 내용을 점수화한 수치로 100을 밑돌면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한다는 의미다.

산업 현장에서는 풀메탈엔지니어링 같은 작은 기업뿐 아니라 매출 1000억원대 중견기업도 쓰러지는 실정이다.

경남에서 조선기자재 부품을 생산하던 중견 A사는 10년 전만 해도 매출 1000억원대를 웃도는 잘나가던 1차 협력업체였다. 2007~2008년 조선 호황기엔 밀려드는 주문에 공장을 밤낮없이 돌리기도 했으나 그때가 끝이었다. 2010년께 유럽 금융위기 여파와 조선 불황이 겹치면서 사세가 기울었다. 국내 조선 빅3에 공급했던 부품량은 매년 20~30%씩 급감했다. 직원들을 구조조정하고 제품 다양화 등 자구노력도 해봤다. 수십억 원이 넘는 설비투자로 신제품 개발에도 나섰다.

하지만 지난해 매출액은 전성기의 5분의 1에도 못미치는 200억원 이하로 떨어졌다. 적자에 빚이 쌓이면서 대출이자 부담이 커진 A사는 결국 올해 초 사업을 부문별로 청산·매각하고 말았다. A사 관계자는 "회사가 적자일 때도 과감하게 신규투자를 했지만 국내외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우리 노력만으로 되살아나기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내수 위주의 독립 중소기업이나 신생기업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커피자판기를 유통하던 B사는 5년 전 커피 생산사업에 직접 뛰어들었다. 30억원 이상 투자해 공장을 건설하고 분말커피 생산에 들어갔다. 국내 커피시장이 성장세여서 분말커피와 커피자판기를 수직계열화하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했다. 결과는 반대였다. 2012년께부터 원두커피와 드립커피 등 고급커피 시장만 팽창해 자판기 시장은 오히려 위축됐다. 한때 50억원을 웃돌던 매출도 10억원대로 5분의 1 토막이 났다. 지금은 대출이자도 못갚아 공장이 은행에 압류돼 사실상 청산절차를 밟는 중이다. B사 관계자는 "내수가 불안한데 미래 전망만으로 투자를 늘린 게 패인이었다"며 "공장건설 차입이 늘면서 자금사정에 결정적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다.

창업이 힘든 기업파산·회생절차를 피해 대표자가 개인신용회복제에 기대어 파산에 들어간 업체까지 따지면 실제 파산기업은 훨씬 더 많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빅데이터 기반 입시·대학정보 서비스 스타트업인 클릭포유를 운영하다 3년 만에 셔터를 내린 김 모 전 대표는 "야심차게 출발했지만 수요 부족에 홍보·마케팅 한계가 중첩돼 업체를 정리했다"며 "파산·청산 외에 개인신용회복제를 이용한 정리기업까지 고려하면 '쓰러진 기업'은 통계보다 훨씬 많다"고 귀띔했다.



불안한 노후에 주택연금 가입 폭증…연 가입자 사상 첫 1만명 돌파 - 헤럴드경제

노후빈곤 불안+주택연금 3종세트 출시 영향

주택 시장 조정 예상에 따라 연금 가입자수 증가세 더 커질 듯

불안해진 노후에 대한 우려와 주택연금 3종세트 출시 등의 효과로 올해 주택연금 가입이 크게 증가하며 사상 처음으로 연간 가입자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한 해 1만명이 주택연금에 가입한 건 주택연금이 출시된 2007년 이래 처음이다. 주택연금의 누적 가입자수도 4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가입자수 증가 속도도 더욱 빨라지고 있어 주목된다. 2007년 7월 출시이래 1만명 가입자까지는 5년, 1만명에서 2만명 가입자까지는 22개월 걸렸던데 이어 3만번째 가입자는 20개월이 소요됐다. 이어 4만명 가입은 현재 추세로는 내년 1월경인 11개월로 예상된다.

주택연금 가입이 올해 크게 늘어난 데는 급속한 고령화로 인한 노후 빈곤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상황에서 주금공이 올해 주택연금 3종세트를 신규 출시하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선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주택 시장의 조정에 대한 우려가 영향을 미쳤다.

주금공은 올해 주택담보대출 상환용 주택연금과 사전예약 보금자리론, 우대형 주택연금 등 3종세트를 지난 4월 선보인 바 있다.

특히 부부기준 1억5000만원 미만 1주택을 소유한 이들이 신청한 경우 일반 주택연금보다 8%∼15% 많은 월지급금을 지급하는 우대형 주택연금이 가입자를 크게 늘리는 역할을 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대출규제와 공급과잉 우려 등으로 주택시장의 본격적인 조정이 우려되는 상황은 주택연금의 가입을 더욱 촉진시키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연금은 가입시점의 주택가격을 가지고 월지급금을 결정하기 때문에 통상 주택가격이 정점에 달했을때 가입하는게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연금 가입후 가격 상승분에 대해서는 자녀에게 상속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당장 생계비가 걱정되는 사람들에게는 주택가격의 상승이 끝난 뒤 가입하는게 월지급금측면에서 가장 유리하다는 평가다.

실제 올해 주택연금 가입자 가운데 지방 가입자의 비중이 높았던 것도 서울과 수도권에 비해 지방 부동산 시장의 조정이 먼저 시작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800명 몰린 국민은행 희망퇴직…전직원의 14% - 한국경제

떠나는 은행원들 '제2 인생' 셈법은

1인당 3억~6억 퇴직금 목돈

미래 불안…영업 압박 커져

신청자 80% "육아·창업할 것"

국민은행 명퇴 신청자 절반은 30~40대 여성

국민은행이 10년 이상 근무한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하자 2800여명이 몰렸다. 2만명 수준인 전체 직원의 14%에 달하는 인원이다. 일선 영업점 창구에서 일해 온 30~40대 여성 행원과 매년 급여가 줄어드는 임금피크제 적용을 앞뒀거나 이미 적용받고 있는 50대 초·중반 남성 직원이 대거 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임금피크제 대상이 아닌 직원에게는 퇴직금을 빼고 최대 36개월치를 위로금으로 일시에 지급하기로 한 것도 퇴직 신청자가 늘어난 배경으로 꼽힌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50대 초·중반 부장급 신청자는 평균 5억원을 웃도는 퇴직일시금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과·차장급 이상이 다수인 2800여명의 평균 퇴직금은 2억~4억원 수준이다.

희망퇴직을 신청한 한 국민은행 직원은 “내년 이후 인력 감축 폭이 커질 수 있는데, 특별퇴직금 등의 퇴직 조건은 지금보다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내년 이후 은행들이 인력 구조조정에 더 속도를 낼 것으로 판단한 신청자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 인력 감축이 확산되면 특별퇴직금 등 희망퇴직 조건이 지금보다 더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는 계산이다.

국민은행은 이번 희망퇴직 조건으로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에게는 최대 27개월치, 일반 직원에게는 최대 36개월치의 위로금을 지급한다. 퇴직금은 별도다. 총퇴직금 기준으로 부장급 희망퇴직 신청자에겐 5억원 이상이, 과·차장급은 평균 2억~4억원이 지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은행들이 대규모 희망퇴직을 시행할 때마다 커피집이나 치킨집만 수두룩하게 생긴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中자본 제주 부동산 `엑소더스` - 매일경제

상반기 총 보유토지중 3.9% 처분…사드·투자규제 영향

국내 자산가는 저가 매수 `저울질`

토지매입때는 개발통한 임대수익이 중요…인구증가·개발호재등 보고 장기계획 짜야

현장에서 만난 J공인 관계자는 "예전에는 하루 평균 10명 정도 손님이 찾아왔고 그중 절반 이상이 중국 투자자였다"며 "요즘은 하루 한두 명 꼴로 줄었고 중국인 투자 문의는 아예 끊겼다"고 전했다.

한때 '큰손'으로 통하던 중국인들이 제주도 부동산 시장을 떠나고 있다. 투자이민 규제 강화와 악화된 여론, 한중 관계 균열 등의 여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제주 토지면적은 2037만㎡로 지난해 연말에 비해 22만㎡ 감소했다. 외국인 보유토지가 감소한 것은 2002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특히 중국인의 제주 토지 보유면적은 2011년 124만㎡에서 꾸준히 늘어 지난해 말에는 888만㎡에 달했지만 올 상반기 말 853만㎡로 줄어들었다. 중국인들이 기존 보유분 중 3.9%인 35만㎡를 처분하고 떠난 것이다. 중국인의 제주도 보유 땅이 줄어들기는 사실상 처음인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이민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제한적이고 난개발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제주특별자치도청은 올해부터 투자이민 적용 대상 지역을 관광단지와 관광지로 한정했다. 여기에다 지난해부터 '사드' 배치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한국 부동산 투자에 대한 중국인들의 경계심리가 높아진 것도 한몫했다.

L공인 관계자는 "제주시 한경면 일대 토지의 경우 이달 초만 해도 3.3㎡당 80만원을 불렀는데 지금은 60만원이면 살 수 있다"며 "주택은 그나마 국내 투자자들의 수요가 있지만 토지는 중국인 투자 수요가 줄면서 직격탄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TF 팀장은 "지금까지 중국인들의 투자는 실제 땅의 가치와 무관하게 무분별한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제주도 투자 이민제 대상 지역이 관광지와 관광단지로 제한된 데 이어 올해에는 사드 이슈로 중국인 투자자·관광객이 줄었다. 내국인 투자도 외지인의 농지 취득을 제한하는 규제 등으로 타격을 받았다.

최근 가격을 낮춰 나오는 토지 중에는 투자가치가 낮은 물건이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업계 측 설명이다. 제주도는 4차선 도로가 있는 땅에도 상수도가 없는 사례가 많은데, 상수도가 없는 지역은 건축허가를 받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생태보전지구'나 '경관보전지구'로 분류된 지역도 개발이 어렵다. 경치가 좋은 해안가 자연녹지 지역은 투자가치가 있는 편이지만 가격이 3.3㎡당 300만~1000만원으로 편차가 크다.

자녀를 제주국제학교에 보내고 인근 캐논스빌리지 전용 84㎡에 보증금 1000만원, 연세 1500만원으로 살고 있다는 김 모씨는 "여기서 4년만 살아도 임대료가 6000만원이다 보니 아파트 투자를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반포에 거주하는 다른 참가자는 "토지로는 강정마을 인근과 아파트가 가격이 오르기는 했지만 노형동 등 제주시 중심가를 좀 더 알아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6개월 넘게 텅 빈 상가…신도시 '찬바람' - tv조선

대단지 아파트가 몰려있는 광교와 동탄 등 수도권 신도시 상가들이 불황에 신음하고 있습니다. 상인들은 임대료 내는것도 버거워하고 문닫는 상점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고층 건물이 줄지어 있는 광교 신도시 중심지입니다. 상점들이 한 집 건너 비어 있습니다. 

부동산 관계자 - "입주한지 1년, 65%정도 나가지 않았나 싶은데요. 30%정도가 빈." 

불경기에 월 수백만 원하는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 문을 닫는 겁니다. 

커피 전문점들이 몰려 있어 카페 골목으로 불리던 이곳도 빈 상가들이 늘고 있습니다. 한때 60여곳의 카페에 손님들이 몰려 주차전쟁까지 벌어질 정도였지만 지금은 절반 정도만 운영하고 있습니다. 

부동산 관계자 - "다 망했죠. 주인이 하는 가게 빼고는 다 망해서 나갔어요." 

염정오 / 점포라인 팀장 - “경기가 안 좋은데다 김영란 법 시행이 겹쳐지면서 상가 매물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그나마 아직 문을 열고 있는 가게들도, 신도시 개발이 마무리되면 나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습니다. 



불황의 도미노…기업도산 사상최다 - 매일경제

법정관리 포함 올 1533건으로 외환위기때보다 200건이상 많아

대기업 경영위기에 협력업체로 자금난 번져

美금리인상 후폭풍…우량기업도 자금난

◆ 기업도산 사상 최다 ◆

올해 법원에 파산 또는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기업이 1533개로 사상 최대에 달했다. 이는 1997년 외환위기 직후보다 무려 200개 이상 많은 것이다. 기업 경영여건이 외환위기에 비견될 만큼 악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대법원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법원에 파산 또는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한 기업 수는 모두 합쳐 1533개(파산 659건, 기업회생 874건)로 집계됐다. 파산은 사업을 계속할 수 없는 기업이 법원을 통해 자산과 부채를 정리하는 절차다. 일종의 '기업 사망선고'나 마찬가지다. 기업회생은 빚이 많은 기업이 법원 도움으로 일정 기간 빚을 동결하고 경영을 정상화하는 절차다. 파산과 기업회생절차 접수건수는 경영위기에 빠진 기업이 얼마나 많은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다. 문제는 파산·기업회생절차 신청이 해마다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국 법원에 접수된 해당 신청 건수는 2011년 1024건으로 1000건을 돌파한 뒤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1512건에 달했다. 

특히 올해는 아직 집계 중인 12월 접수를 제외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파산·회생 신청이 약 1600~1700건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06년 기업회생과 파산절차를 규정한 '통합도산법' 출범 이래로 최대 규모다.

한 파산전문 변호사는 "최근 10년간 파산절차를 대리해왔지만 올해처럼 중소기업 파산절차 문의를 많이 받은 적이 없다"면서 "주로 자금조달이 어려워져 파산을 신청한 업체들이 많다"고 말했다.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교하면 경영위기 정도는 더 심각해진다. 통합도산법 도입 이전에 파산·회생절차와 유사한 기능을 하던 파산·회사정리 신청은 1997년 492건에서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1343건으로 폭증한 후 1999년에는 다시 910건으로 줄어들며 진정세를 보였다. 올 한 해 위기에 몰려 마지막 돌파구로 법원의 문을 두드린 한계기업이 외환위기 때보다 14% 이상 증가한 셈이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기업들이 수출과 자금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던 2009년에도 파산·회생 신청은 총 895건으로 올해 11월까지 접수건수의 58.4%에 불과했다.

올해 11월까지 파산 신청 건수는 지난해 동기보다 22.7% 늘어났지만 같은 기간 동안 회생 신청은 4.3% 늘어나는 데 그쳤다. 한 차례 재기의 기회가 주어지는 회생과는 달리 파산 신청 때에는 즉시 기업의 문을 닫게 된다. 그만큼 기업들이 재기에 나설 기회마저 없어졌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올해 파산·회생 신청이 사상 최대에 달한 이유를 '불황의 도미노'에서 찾는다. 서울중앙지법 파산부 관계자는 "대형 제조업체들이 전 세계적 불황 여파로 기업회생을 신청하며 납품대금 지급을 늦추는 바람에 매출을 대기업에 의존하던 협력업체들로 경영난이 번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발 금리 인상과 '최순실 게이트'로 얼어붙은 자금시장도 기업의 자금줄을 옥죄는 요소로 꼽힌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채권시장 발행 규모는 지난해 2분기 199조원에서 올해 3분기 141조원으로 30% 줄었다. 

미국 금리 인상으로 시장금리가 상승해 채권가격이 급락하자 투자자들이 채권 투자를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내년도 경제성장률을 2.4%로 한국은행보다 비관적인 지표를 제시했고,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도 2.2%에서 2.1%로 전망치를 낮춘 바 있다.



이자 못 갚는 한계기업 지난해 4252개로 급증 - 세계일보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수준으로 늘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의 최영준 연구위원이 25일 발표한 ‘기업 취약성지수 개발 및 기업부실화와의 연관성’ 보고서에 따르면 만성적 한계기업의 취약성 지수는 지난해 0.66으로 조사됐다. 기업 취약성 지수가 0을 웃돈 것은 5년 만이다. 만성적 한계기업의 취약성지수는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1.13까지 치솟았다가 2011년 -1.17로 크게 떨어졌다가 2012년 -0.96, 2013년 -0.69, 2014년 -0.72로 상승세를 보여왔다. 취약성지수가 상승했다는 것은 기업이 부실화할 위험이 그만큼 커졌다는 뜻이다. 한계기업은 2000년 이후 꾸준히 늘어나면서 작년 말 4252개를 기록했고 만성적 한계기업은 2804개로 집계됐다. 



기업소멸률 2008년 이후 최고치…"기업활동 악화" - 아시아경제

기업소멸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침체가 길어져 기업 경영 여건이 악화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폐업을 하고 있는 셈이다.

기업소멸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침체가 길어져 기업 경영 여건이 악화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폐업을 하고 있는 셈이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기업생멸 행정통계에 따르면 기업 가운데 매출액이나 상용종사자가 있는 활동기업은 지난해 기준 555만4000개로 전년 대비 5000개(0.1%)가 감소했다.

이 가운데 신생기업은 81만3000개로 전년 보다 3만개가 줄었다. 활동기업 대비 신생기업 비율인 신생률은 14.6%로 전년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신생기업 종사자수는 2015년 기준 124만4000명으로 전년대비 10만2000명 감소했다.

반면 폐업 등으로 활동이 없는 소멸기업은 2014년 기준 77만7000개로 전년 대비 11만2000개가 늘었다.

활동기업 대비 소멸기업 비율인 소멸률은 전년대비 1.6%포인트 늘어난 14.0%로,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멸기업 종사자수는 100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3만9000명 늘었다. 기업 소멸로 일자리를 잃는 근로자들도 늘어나는 셈이다.

또 신생기업 보다는 연차가 높은 기업의 생존율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1년에 5000만원도 못벌고 사라진 기업 62만개 - 뉴스1

기업 5년 생존율 고작 '27%'

1년에 5000만원의 매출도 거두지 못하고 사라진 기업이 62만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이 창업 후 5년간 버틸 확률은 고작 27%에 불과했다.

신생기업은 줄어들고 문 닫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전체 기업 수도 줄어든 것이다.

창업은 했으나 경기불황에 매출이 줄어들면서 기업들의 생존율은 해가 갈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창업해 2014년 한해동안 활동한 기업의 1년 생존율은 62.4%를 기록한 반면, 2009년 설립된 기업의 5년 생존율은 27.3%로 반토막이 났다.



정부, 상시구조조정 추진…건설 등 선제 대응방안 검토 - 연합뉴스

유일호 "내년에도 구조조정 모멘텀 이어갈 것"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프리패키지드 플랜 제도 활성화"

내년 3월 예정된 회생 법원 설립을 계기로 기존의 워크아웃과 법정관리를 결합한 프리패키지드 플랜(pre-packaged plan)의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프리패키지드 플랜은 채권자 주도로 신규 자금 지원 방안을 포함한 기업의 회생 계획안을 수립하면 법원 인가를 거쳐 기업을 정상화하는 구조다. 워크아웃의 신규 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 재조정 기능을 결합할 수 있다.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하는 등 시장친화적 구조조정 활성화 지원에도 나선다.

유 부총리는 "올해는 철저한 자구노력과 엄정한 손실분담이라는 분명한 원칙을 세우고 예외 없이 지키면서 구조조정의 규율을 정립했던 한 해로 평가받을 수 있다"면서 "내년에도 우리 경제의 미래를 바라보고 구조조정의 모멘텀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