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OECD, 2018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무역전쟁을 리스크로 지적(로이터, 블룸버그, WSJ, FT) 

- 반기보고서에서 2018년과 2019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각각 3.8%, 3.9%로 예상. 이는 3월보다 모두 0.1%p 낮춘 것으로, 2018년 전망치는 악천후 등으로 인한 일시적 요인이 원인이라고 제시

- 세계경제 성장의 주요 원동력은 통화정책에서 재정투입으로 변화되고 있으며, 이를 배경으로 OECD의 실업률은 2019년 말까지 5%로 하락할 것이라고 지적. 이는 1980년 이후 최저 

- 각국의 무역제한은 유례가 없을 정도로 긴밀하게 연결된 세계경제 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평가. 미국경제 성장률은 2018년 2.9%, 2019년 2.8%로 내다봤으며, 기준금리는 2019년 말까지 3.25%로 오를 것으로 전망

- 유로존 성장률은 2018년 2.2%, 2019년 2.1%로 내다보고 있으며, 이는 노동시장 회복과 임금상승 등이 주요 요인. 일본은 2018년과 2019년 모두 1.2%로 하향조정. 중국은 2018년, 2019년 각각 6.7%, 6.4%로 예상



○ 세계화의 종언은 과장, 향후 국제무역은 새로운 형태로 변모 예상(FT) 

- 최근 브렉시트 논의와 미국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강화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자국 우선주의가 팽배하나, 이를 두고 세계화 종언을 논의하기에는 시기상조 

- 2005년 이후 G20 국가 간 해외직접투자 거래액은 2배 정도 늘었고, 신흥국 간의 무역거래도 큰 폭으로 증가. 이처럼 국제 무역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

- 이러한 가운데 향후 10년간 디지털 기술과 공급망이 확장됨에 따라 거래비용이 상당한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세계경제는 기존 시스템과는 새로운 흐름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상당. 제조업 분야보다는 서비스업의 세계화가 비중이 커지면서 의료와 금융 등을 원격으로 제공받는 것과 함께 소셜 플랫폼이 확장되면서 콘텐츠 산업에서 국경이 의미가 없어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새로운 변화가 기대. 이처럼 미래의 세계화는 기존과 다른 국면이 도래하여, 지난 기간 동안 진행된 국제무역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 이에 전세계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시도가 기업의 성공 여부를 좌우할 전망


○ 저출산‧소득양극화‧환경오염, 세계경제의 지속적 성장 저해 요인(FT) 

- 세계경제는 기술진보 등을 통해 성장세를 지속. 그 결과, 소득과 평균 연령이 늘어났으며 삶의 질도 향상. 하지만 다음과 같은 구조적 문제가 존재하며 이에 대한 효과적 대책 마련이 필요

- 첫째, 저출산. 1970년대 초 전세계 가임여성의 출산율은 5명 내외였지만 최근에는 2.4명에 불과. 중국도 출산율이 저하되고 있으며, 사하라 사막 남부 국가들만 높은 출산율을 유지. 반면 세계 평균 기대수명은 급격히 상승. 이는 경제활동인구 감소 및 고령인구의 증가를 초래하여 성장세 약화를 유발. 다수 저출산 국가가 관련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대부분 효과는 경미

- 둘째, 소득 불평등. 지난 40년 동안 국가별, 지역별 소득 불평등이 지속적으로 심화. 이는 국가 간, 세대 간,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면서 정치적 불안정과 기존 경제시스템의 불확실성 증폭 등을 초래

- 셋째, 환경오염. 세계 각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경오염은 점차 심각해지고 있으며, 특히 온실가스 증가가 커다란 문제로 대두. 이는 지구 온난화를 야기시켜 각종 기후 이변과 생태계 파괴로 연결


○ 세계 경기둔화와 달러화 강세, 미국 증시로 자본유입 확대(WSJ) 

- 1월부터 주식 투자자본의 미국 유입 규모가 유럽 및 신흥국을 상회. 이에 MSCI 유럽 및 신흥국 지수가 5월에 각각 2%, 1.1% 하락한 반면 미국 S&P 500 지수는 2.9% 상승. 이는 다음과 같은 2가지 요인에 기인

- 첫째, 세계경기 둔화. 전세계 성장률이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반면 미국은 여타국과 차별화되면서 양호한 흐름 전개. 미국 기업도 경기상승 장기화 국면 과정에서 사상 최고 수준의 실적을 거둔 상황. 반면 유럽의 경제지표는 미국에 비해 부진. 최근 발표된 유럽의 제조업수주 지표와 인플레이션도 시장 예상치를 하회. 크레디트 스위스의 Jonathan Golub, 시장에서는 미국 주식시장을 재평가하기 시작했다고 언급

- 둘째, 달러화 강세. 미국의 금리상승이 지속되면서 달러화 가치가 오르는 반면 유로화와 신흥국 통화는 약세 지속. 특히 최근 유로화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투자자의 유럽 금융시장 선호도가 약화


○ IMF 총재, 미국의 대중對中 무역수지 적자 비판은 위화감 조성(로이터, 블룸버그) 

- 라가르드 총재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를 둘러싼 미국의 요구는 WTO에서 논의되어야 한다고 지적. 특정 국가의 단독 행동은 해당국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보호무역주의에서 승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언급

○ 유럽의 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 아시아 국가는 관련법 도입을 검토(FT) 

- 최근 유럽의 개인정보보호법(GDPR) 제정과 관련하여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에서는 새로운 규정이 정보의 흐름을 저해하지 않도록 강구할 방침

- 중국은 자국 내 모든 국민의 개인정보를 관리하면서 이를 통해 국민을 평가하는 사회신용제도를 운영. 최근에는 GDPR의 주요 사항을 포함하여 간접적인 규제를 도입하여 이를 보완할 예정

- 영국 법무법인 Freshfields의 Richard Bird, 중국의 정책 입안자가 해당 법안 도입 과정에서 유럽의 GDPR에 자극을 받았다고 언급. 이를 통해 중국은 GDPR을 자국 여건을 부합하여 관련 법안을 적용하고 있다고 평가

- 홍콩 법무법인 Hogan Lovells의 Mark Parsons, 중국 기업들이 유럽 GDPR 규정을 추종하기 위해, 관련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

- 최근 인도 정부는 2017년 12월 유사한 개인정보 관련 규정을 발표하는 등 관련법을 도입하려는 아시아 국가가 점차 늘고 있는 상황


○ 이탈리아 정정 불안 향방, 향후 ECB 통화정책의 주요 변수로 부상(FT) 

- 최근 이탈리아의 유로존 이탈(Italexit) 가능성이 고조되면서 ECB 드라기 총재는 양적완화 종료 등 통화정책 긴축 기조 전환 계획을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시장에서 대두. 특히 유로존의 경제성장세가 정체되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이탈리아 은행권에 대한 우려도 확산. 이에 ECB가 기존에 계획했던 통화정책 정상화 일정의 재조정이 필요한 상황

- 이탈리아의 정국 혼란은 자국 은행권의 뱅크런으로 이어질 소지. 이에 ECB는 은행의 무제한 국채 매입프로그램으로 대응할 수 있지만, 이는 이탈리아 정부가 EU의 재정 규율을 준수해야 하므로,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수용할 가능성은 낮은 편. 전 이탈리아 중앙은행 총재였던 드라기 ECB 총재가 반EU를 제창하는 사보나의 경제부 장관 지명 거부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에 연루. 이에 이탈리아의 이해관계가 존재하는 정책을 발표하는데 신중한 편

- 이처럼 이탈리아의 정정 불안이 지속되는 가운데 유로존 안정화를 위한 ECB의 정책에 대한 정치적 제약이 존재



○ EU의 개인정보 보호 강화, 과도한 규제로 인한 비효율성 초래 우려(FT) 

- 5월 25일 발효된 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은 개인정보 권리를 강화하기 위한 규정. 하지만 GDPR이 초래할 수 있는 사후적 결과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가 부상

- GDPR이 시행될 경우에 미국과 유럽 간의 금융 서비스 정보 공유 범위가 분명하게 명시되어 있지 않아, 금융 규제 혹은 감독 활동을 저해할 가능성 존재. 유럽 제약회사는 임상시험 결과를 미국 관계자들에게 제출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운 약품 승인 절차가 비효율적으로 전개될 소지. 또한 에볼라와 같은 질병 확산 시 미국의 질병통제센터와 유럽 의료기관들의 협력이 지체될 가능성도 상당

- 해당 법 집행 기관의 경우, 온라인 해킹이나 테러활동이 의심되는 개인의 IP 주소와 정보에 접근하지 못할 수 있어 조사에 어려움을 겪을 상황 초래

-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하는 의무는 당연할 수 있으나, 이와 관련된 규정이 지나치게 경제 활동을 저해할 수 있는지 보다 면밀하게 검토할 필요성도 존재


○ 주요국 금융시장의 낮은 변동성, 이탈리아 문제의 제어 가능성 시사(WSJ) 

- 이탈리아 정치 불안으로 이탈리아 주요 단기 국채금리는 2011~12년 재정위기 당시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 하지만 여타 유럽 주요국과 미국의 주가 하락과 국채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이들 국가의 금융시장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

- 이는 첫째, 경제 여건 측면에서 EU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지는 않았다는 신호. 아울러 그리스, 아일랜드 등의 재정 건전성은 양호하고, 스페인과 포르투갈도 안정적 성장세를 지속

- 둘째, 이탈리아의 위기가 유럽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은 낮은 편.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면 오히려 이탈리아 금융시장 반응이 과도했으며, 이탈리아 주요 국채금리가 이탈리아의 위험도를 정확하게 나타내지는 못한 것으로 판단

- 다만 일부에서는 투자자들이 이탈리아 사태를 너무 과소평가한다고 주장. 이들은 유럽 취약국들이 과거에 비해 건전성이 개선되었지만, 여전히 상당수의 은행이 대규모 채권 보유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경고


○ 강달러와 파운드 약세, 영국 다국적 기업에 기회 요인(FT) 

- 이탈리아의 정치적 위기가 심화되면서 유로화 가치는 2017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 반면 미국 달러화는 상대적으로 강세

- Factset은 감세를 통해 1/4분기 미국 기업의 수익성은 확대되었지만, 예상과 달리 S&P 500지수는 최고치를 경신하지 못했다고 지적. 이에 일부에서는 미국 기업의 성장세가 정점에 이르렀을 가능성 제기

- Federated Investors의 Martin Jarzebowski는 S&P 500 기업 대다수가 강달러로 인해 부정적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 UBS의 David Lefkowitz, 달러화 가치 10% 변동은 S&P 500 기업 수익성에 2%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

- 반면 달러화 강세와 파운드화 약세로 영국 기업의 수익성이 개선 여지가 커져 FTSE 100 지수는 큰 폭 상승. 이는 달러 배당금을 파운드화로 환산해서 받을 수 있기 때문으로, 특히 제약 및 에너지 분야 영국 다국적 기업이 수혜를 받고 있는 상황

- JP 모건의 James Illsley는 미국이 FTSE의 20% 정도의 지분을 차지하고, 영국에 상장된 주식 배당금의 40% 정도가 미국 달러화로 구성되어, 현 양국 통화가치 흐름이 당분간 영국 대형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측


○ 이탈리아 금융시장 불안, 유럽 은행권으로 전이될 우려(FT) 

- 이탈리아의 정치적 불안으로 이탈리아 국채금리는 물론 스페인, 포르투갈의 국채금리도 동반 상승. 10년 만기 이탈리아-독일 국채 금리 스프레드가 2%를 넘어선 가운데 안전자산인 스위스 프랑화 대비 유로화 약세도 심화

- 이탈리아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Unicredit, Mediobanca 등 이탈리아 주요 은행의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유로존 은행 주가지수는 연초와 비교하여 8% 하락

- Miller Tabak의 Matthew Maley는 미국 은행과 달리 유럽 은행들은 부채축소 과정을 거치지 않아왔다는 점에서 유럽 은행주의 추가 하락이 예상되며, 이에 따라 7~8월에 금융시장의 불안이 가중될 수 있다고 경고

- 이러한 가운데 5월 미국 고용지표가 양호하게 나타날 경우, 연준의 금리인상 가속화와 달러화 강세 등의 여파로 유럽 은행권에 대한 부정적 영향도 커질 가능성 상존


○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정치 불안, 유럽의 취약성을 다시 노출(블룸버그) 

- 안정을 되찾았다는 인식은 환상. 유로존 경제는 2017년 10년 만에 고성장을 이루고, 실업률은 금융위기 이후 최저. 이에 긍정적 요소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다시 역내 정치적 혼란이 도래

- 이탈리아의 정정 불안은 심화되어, 다시 선거를 실시할 가능성이 고조. 만약 선거가 다시 시행되면, 반기성정당이 세력을 확대할 전망. 스페인에서는 라호이 총리에 반발한 야당이 불신임 투표를 위한 조기 선거 확률도 높은 편

- 조사기업인 유라시아 그룹의 Mujtaba Rahman, 불과 3개월 전에는 유럽의 신뢰도가 높았다면서, 성장과 정치 상황의 방심이 존재했다고 지적. 심리적인 요인이 다시 바뀌는데 얼마나 용이한지 증명되었다고 언급

- 유럽은 항상 위기상황에 있지 않지만, 상승세를 나타낸 경제지표와 금융시장 안정이 남유럽 국가의 격차 불만을 잠재우는데 기여. 하지만 갑작스럽게 재연한 정치 리스크는 수개월 또는 수주간 지속될 전망

- 정치 리스크 컨설팅 기업 Teneo Intelligence의 Carsten Nickel, 사태는 개선되기 이전에 파란이 존재한다면서, 시장압력이 다시 불거질 경우에 정치적 대응은 6~7년 전에 비해 취약하다고 강조


○ 이탈리아의 정치적 혼란, 단일통화인 유로화 이탈 여부가 핵심(FT) 

- 이탈리아 마타렐라 대통령이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추천한 재무장관 후보를 거부하면서 총리 후보인 콘테가 전격 사퇴. 시장에 불안감을 조성하는 반EU론자를 재무장관으로 승인할 수 없다는 것이 마타렐라 대통령의 입장. 마타렐라 대통령은 아직 단일통화 이탈 여부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유로존 반대론자의 인사 지명은 유권자 의사에 반한다고 지적. 하지만 일각에서는 마타렐라 대통령의 지명 거부를 전례 없는 내각 구성 개입이라고 평가. 향후 총선에서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연합에 더 많은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주장 

- 그리스 문제 등으로 이미 취약한 상태인 유로존은 이탈리아, 스페인 문제 등으로 다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평가. 프랑스 등이 주창하는 유로존 개혁은 이탈리아가 단일통화지대를 이탈할 경우에 제한을 받을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

- 볼로냐 대학교의 Sofia Ventura 교수, 유로존 이탈을 둘러싼 정치적 대립 속에서 마타렐라 대통령의 관련 결정은 불가피하다고 주장. 이처럼 향후 이탈리아의 정치적 불안 해소 여부가 유로존 안정 여부를 좌우하는 주요 변수가 될 전망


○ 영국의 성장률, 임금 상승세 가속화 시 반등 가능성(FT) 

- 연초 이후 영국의 경기 둔화가 가시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4월 소매판매 증가율이 시장예상치를 상회. 다만 해당 지표가 성장세 정상화로 판단하기는 시기상조

- 잉글랜드 은행의 카니 총재, 3월에는 폭설 등이 가계와 기업의 경제활동에 많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 아울러 소비자신뢰지수도 3월 –7에서 4월 –9로 2p 하락. 이에 성장세 부진이 지속되고 있음을 시사

- 비자카드는 4월 카드 사용액이 실질(인플레이션 조정) 기준 2% 감소했다고 주장. 비자의 Mark Antipof, 부정적 경제전망이 소비심리를 저하시킨 요인으로 지적. 이와는 달리 같은 달 바클레이즈가 집계한 카드 지출액은 3.4% 증가

- 이러한 가운데 영국의 임금상승률은 1/4분기 중 2.9%로, 브렉시트 결정 이후 물가상승률을 처음으로 상회. 이에 잉글랜드 은행은 근로소득의 향상으로 소비지출이 늘어나면서,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예상


○ EU와 영국의 관세동맹 유지, 역내 경제성장에 긍정적(FT) 

- 영국은 브렉시트 이후 EU와 관세동맹 유지를 통해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허용되는 기존 시스템을 기대. 이는 다음과 같은 측면에서 EU 경제에 편익을 가져올 전망

- 첫째, 자유로운 상품 이동은 통관에 필요한 시간을 단축. 현재와 같은 무역여건은 EU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 또한 영국을 포함하여 보다 광범위한 시장 구축은 외국 기업 유치를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원동력

- 둘째, 서비스 부문 수출 증가 기대. 영국은 장기간 EU 서비스 수출에서 핵심 역할 수행. 영국이 이행 기간 이후 EU 탈퇴 시 여타 회원국이 서비스 수출 확대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시간이 확보

- 셋째, 자유로운 인력 이동 금지 관련 EU의 경제적 손실을 미칠 우려. 영국이 이민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EU가 이를 수용하게 되므로 일자리 감소가 불가피

- 이처럼 인력을 제외하고 상품만의 자유로운 이동을 유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 이에 필요할 경우 EU는 향후 영국과의 기존 무역협정 개정 가능성을 제시하여 인력 이동 관련 규정도 보다 유리한 방향으로 수정이 가능


○ 스페인 채권시장, 이탈리아를 타산지석으로 삼을 필요(블룸버그) 

- 최근 채권시장은 이탈리아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스페인 정치적 불안에도 주목하고 있는 상황. 스페인 라호이 총리 보좌진의 뇌물수수로 불거진 문제로, 야당은 라호이 총리의 불신임 투표와 조기 총선을 요구. 다만 스페인은 이탈리아와 달리 시장의 우려가 크지 않지만, 이탈리아의 정치 상황은 투자자가 광범위한 문제로 인식. 이는 스페인은 비교적 정치적 안정성이 담보되어 있고, EU에 대한 반감이 적기 때문

- 이탈리아의 10년물 채권금리는 스페인보다 100bp 이상 높고, 양자 간 격차는 5월에는 2배 이상 확대. 즉, 시장은 이탈리아의 채권시장 문제가 더 크며, 당분간 급변하기 어려움을 반영

- 스페인과 독일 국채금리 스프레드도 5월 들어 큰 폭의 격차가 발생했으며, 이러한 상황은 과도하다는 평가. 아울러 스페인 채권시장은 ECB의 매입 등 기술적인 지원도 존재

- 스페인 채권시장은 재정의 어려움과 반EU 정서가 낮아, EU의 재정규율을 위배하지 않기에 이탈리아와의 위험도가 차별화

○ 일본의 고령화에 따른 사회보장비용 증가, 현 노동자의 부담은 증대(FT) 

- 일본은 임금 상승 압력에도 불구하고 사회보장비용 증가 등이 이를 상쇄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 연금 수령자 수가 확대되는 가운데 고령층은 사회 보장 시스템 비용의 22%만 기여

- 전체 사회보장비용 충당 비용은 고령층의 해당 지출 외에 국세에서 25%, 지방세 25%, 기타 40~64세 노동자의 기여는 28%를 차지

- 일본 정부에 따르면, 노동자의 기여율은 베이비 붐 세대가 75세가 되기 시작하는 2020년 이후로 급격히 증가하여 2040년에는 GDP의 24%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 이는 현재와 비교하여 2.5%p 상승

- 일본 건강보험조합의 Keita Tagawa, 고령층에 대한 건강보험의 필요성은 커지고 있지만, 노동자의 기여금 부담은 너무 커지고 있다고 평가. 실제 일본의 월 의료 보험료는 6000엔에 임박한 수준으로 2000년 대비 2배 정도 확대

- 이와 같은 비용의 증가는 아베 총리의 5년 경기 부양책 이후 인상된 평균 임금이 소비 증가로 기여되지 못한 주요 요인으로 지적. 이는 일본은행의 2% 물가상승률 목표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



○ 일본의 1/4분기 마이너스 성장률, 세계경제 성장 둔화의 신호(WSJ) 

- 일본의 1/4분기 경제성장률은 연율 기준 –0.6%를 기록하여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 일부에서는 고령화, 임금상승률 정체 등 내부 요인이 성장세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주장

-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세계 경제성장 둔화가 일본경기의 하강을 유발한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제시. 1/4분기 닛케이 225 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인 반면, 설비가동률은 2016년 초반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

- 이는 최근 중국 및 EU의 제조업 활동 둔화와 동시에 맞물려 있음을 주목할 필요. 일본 수출이 2~3월에 실질 기준 전년동기비 3% 감소했는데, 같은 기간 중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의 주요국 수출 증가세도 저하

- 이러한 흐름은 유럽 등의 수요가 줄어든 것도 원인. 아울러 유가 상승세 지속도 일본경제에 부담. 1/4분기 원유수입액은 4조7000억엔으로 2015년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준


○ 4월 광공업생산지수, 전월비 0.3% 올라 3개월 연속 상승세(로이터, 닛케이) 

- 경제산업성이 발표한 같은 달 광공업생산지수(2010=100)는 104.4를 나타냈고, 자동차 등 수송기계가 상승세에 기여


○ 아베 총리, 미국의 자동차 수입제한은 이해하기 어렵고 수용 불가(로이터, 닛케이) 

- 미국이 검토하고 있는 자동차 수입제한 조치에 대해 안보위협이라는 주장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 무역체제는 WTO에 부합해야 한다면서, 철강, 알루미늄, 자동차산업 등의 대응을 시사


○ 4월 실업률, 전월과 같은 2.5%·유효구인배율도 횡보(로이터, 닛케이) 

- 총무성에 의하면, 실업률은 시장예상치와 일치.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유효구인배율은 1.59배. 4월 취업자수와 실업자수는 전월비 모두 1만명 감소한 각각 6693만명, 72만명을 기록. 비경제활동인구는 3월보다 6만명 증가


○ 아베 총리, 지속가능한 경제와 재정기반을 2022년 이전 구축할 필요(로이터, 닛케이) 

- 경제재정자문회의에서 기초재정수지 흑자화를 위해 사회보장개혁을 축으로 베이비붐 세대가 75세 이상으로 들어서는 시점인 2022년까지 지속가능한 경제와 재정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언급


○ 4월 생산자 서비스 가격, 전년동월비 0.9% 올라 3월보다 오름세(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이 발표한 같은 달 생산자 서비스가격은 전월비로는 0.1% 상승률을 보여, 3월(0.5%)보다 둔화


○ 일본은행 정책심의위원, 경기회복으로 통화정책 완화 효과 강화(닛케이) 

- 사쿠라이 마코토 위원, 물가상승률은 일본은행의 예상보다 오름폭이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 이에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시화될 경우에 통화정책 완화 효과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언급


○ 대외순자산, 2017년 말 328조엔으로 세계 최대(로이터, 닛케이) 

- 같은 기간 일본 정부와 기업, 개인이 해외에 보유한 대외순자산은 전년말 대비 2.3% 줄어들어 3년 연속 감소. 하지만 대외순자산액은 27년 연속 세계 최대 규모

- IMF 등에 의하면, 일본에 이어 대외순자산이 많은 국가는 독일이었으며, 3위는 중국이 차지. 독일과 중국의 순위는 12년 만에 역전. 이는 중국 당국에 의한 자본유출 규제 등에 기인

○ 프랑스 재무장관,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시 대응(로이터, 블룸버그) 

- 르메르 장관, 파리를 방문 중인 미국 로스 상무장관에게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을 미국이 관세 부과하는 조치가 부당하다고 언급. 아울러 해당 조치는 성장과 자유무역에 위험 요소라고 지적


○ 유럽위원회 위원장,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에 대응 조치 도입(로이터, 블룸버그) 

- 융켈 위원장, 세계 무역과 관련하여 일방적인 조치의 도입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 EU는 WTO에 즉시 분쟁처리절차를 신청하고, 단기간 내 대응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 말스트롬 위원도 미국의 EU에 대한 관세부과는 기존 동맹국에게 취할 조치가 아니라고 언급하면서, 이는 WTO 규정에 반하는 것이어서 분쟁 조정을 제기하겠다고 주장


-institut-friedland.org


○ 유로존 5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1.9%로 4월(1.2%)보다 상승폭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에 의하면, 이는 에너지 가격 상승이 주도. ECB의 통화정책 완화 축소 계획도 예정대로 지속될 가능성. 같은 달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전년동월비 1.3%를 나타내, 4월의 1.1%보다 오름세


○ 이탈리아, 유로존 잔류 여론이 대세(로이터, 블룸버그) 

- 피에폴리, 유로미디어 조사 결과에서, 각각 72%, 60%가 유로 잔류를 지지한다고 응답


○ 미국 연준, 도이체방크의 미국 사업에 문제를 지적(로이터, 블룸버그, WSJ) 

- 연준은 2017년 도이체방크의 미국 내 사업이 문제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판단. 이는 미국 연준이 결정하는 수준 중 최저. 이에 따라 미국 연방예금보험공사는 도이체방크 신탁회사를 문제은행 목록에 추가. 도이체방크는 이에 대해 규제당국에서 지적한 사업의 취약성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피력


○ 이탈리아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 콘테 총리 재지명(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부 장관에는 지오반니 트리오를 기용할 예정. 콘테 총리 지명자는 오성운동 당수인 디 마이오는 산업부 장관, 극우정당 동맹의 대표인 살비니는 내무부 장관으로 내정


○ 스페인, 1/4분기 경제성장률(확정치)은 전기비 0.7%로 시장예상과 일치(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이는 2017년 4/4분기의 0.7%와 동일. 전년동기비 기준 1/4분기 경제성장률은 3.0%를 나타냈지만, 2017년 4/4분기(3.1%)보다 하락


○ 프랑스, 5월 EU 기준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2.3%(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기간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2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 상승이 주요 요인. 4월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7% 하락


○ 영국, 4월 소비자 대출액은 2016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잉글랜드 은행이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 대출액은 18억3200파운드 늘어나, 시장예상치인 13억파운드 증가를 상회. 연율 증가율로는 8.8%를 나타내, 2015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인 8.6%보다 확대


○ 이탈리아 극우정당 동맹 대표, 재선거는 가능한 조기 실시(로이터, 블룸버그) 

- 살비니 대표, 재선거가 빠르게 시행되는 이유는 혼란을 벗어날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지적. 마타렐라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든 현 상황을 탈피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 반면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은 경제장관 후보를 교체하여 다시 연합정부 수립하려고 시도. 아울러 다른 우파정당인 이탈리아 형제들도 연합정부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

- 이탈리아 현지 언론인 코리에레 델라 세라(Corriere della Sera)에 의하면, Ipsos 여론조사에서 극우정당 동맹 지지율이 25.4%로 3월 총선보다 8%p 상승. 다수 조사에서 극우정당 동맹은 의회의 과반수 획득 가능성을 시사


○ 유럽과 미국,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협상은 진전 없이 마무리될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이 EU에 부과할 계획인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관세의 유예기간을 앞두고 진행된 양측 협의는 사실상 무산. 독일과 프랑스는 미국 대통령의 결정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언급. 그간 EU는 미국정부의 영구 관세면제를 기대


○ ECB, 이탈리아에 즉각적 지원보다는 상황 주시를 우선(로이터, 블룸버그) 

- 이탈리아 은행권이 스트레스에 노출된 징후가 없고, 국채금리가 상승하고 있지만, 재정위기 당시와 비교하여 절반 이하 수준이라고 지적. 아울러 은행예금은 안정적이어서 거래의 문제가 없다고 강조. 하지만 시장에서는 독일과 프랑스 은행권의 이탈리아 국채보유액이 자국 다음으로 크고, 이탈리아발 부채위기 발생 시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가장 커다란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견해가 부상


○ 무디스, 이탈리아 6개 은행의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로이터, 블룸버그) 

- 무디스는 인테사 상파울로, 메디오방카 등의 장기등급 하향조정을 검토. 이외에 CDC(예금공탁금고)를 포함한 4개 금융기관의 발행주체 등급을 재검토할 예정


○ 독일 재무장관, 이탈리아 국민 다수가 친EU 성향이므로 유로존은 안정(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의 경제상황은 양호하며, 유로화는 수년간 안정적인 통화임을 입증하고 있다고 지적.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의 이탈리아 국채 익스포저는 예방조치를 강구하고 있어 우려할만한 재료가 아니라고 강조


○ 독일 상공회의소, 이탈리아 정국혼란은 역내 경제성장에 부정적 영향(로이터, 블룸버그) 

- 상공회의소의 Martin Wansleben, 이탈리아 정정불안은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언급. 다만 이탈리아는 유로존에 머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 상공회의소는 2018년 성장률 전망치를 이탈리아 불안 등으로 당초 2.7%에서 2.2%로 하향 조정


○ 독일, 5월 실업률은 5.2%로 통일 이후 최저(로이터, 블룸버그) 

- 고용청이 발표한 고용통계에 의하면, 같은 달 실업자 수는 전월비 1만1천명 감소한 235만8천명을 나타냈으며, 불완전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고 지적


○ 독일, 4월 소매판매지수는 전월비 2.3% 올라 5개월 만에 상승세 전환(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소매판매지수는 시장예상치(0.7% 상승)를 크게 상회. 가계지출이 2/4분기 독일경제의 성장을 뒷받침할 것임을 시사


○ 프랑스, 1/4분기 성장률은 전기비 0.2%로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성장률(잠정치)은 속보치(0.3%)보다 하향조정. 이는 가계지출의 부진이 원인. 별도로 발표한 4월 소비지출은 시장예상보다 큰 폭의 마이너스(전월비 –1.5%)를 기록


○ 골드만삭스, 유로화 시세의 단기 전망을 약세로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이탈리아 정세를 반영하여 1년 후 유로화 가치를 하향 조정. HSBC는 당분간 미국 달러화 강세를 예상


○ 유럽위원회, 이탈리아 포함 남유럽 국가에 대한 EU 예산 확대 제안(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 이민, 난민 문제를 지닌 이탈리아 등 남유럽 국가에 대한 EU 기금에서 할당 확대를 언급한 반면 동유럽 국가는 이를 축소하는 방안을 제시. 2021~27년 EU 예산은 1조유로에서 1조1천억유로로 증가. 성장속도가 빠르고, 금융위기의 영향이 덜한 동유럽 국가에 대한 EU 기금 배분은 상대적으로 적게 배분될 전망


○ ECB 부총재, 이탈리아 지원은 시행조건 충족이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콘스탄치오 부총재, 이탈리아가 유동성 문제에 직면한 경우에 국채매입 프로그램이 수단이 될 수 있지만, 일정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주장


○ 4월 유로존의 기업과 가계 대출, 전월비 보합(로이터, 블룸버그) 

- ECB가 발표한 같은 달 역내 기업과 가계의 대출 증가율은 전년동월비 각각 3.3%, 2.9%로 3월과 동일한 수준. M3 전년동월비 증가율은 3월 3.7%에서 4월 3.9%로 확대


○ ECB의 라우텐슐레거 이사, 6월 채권매입 종료 예상(로이터, 블룸버그) 

- 2019년 중반 금리인상 실시는 완전히 시야에서 벗어난 것이 아니라고 지적. 역내 경제성장 속도는 완만하게 되었지만, 여전히 양호한 수준이라고 강조. 유로존 단기시장의 2019년 6월 금리인상 확률은 현재 30% 수준


○ 이탈리아 중앙은행 총재, 자국 정치불안에 따른 신뢰 추락을 경고(로이터, 블룸버그) 

- 비스코 총재, 재선거가 실시되는 경우에 유로존 이탈 여부를 묻는 사실상의 국민투표가 될 수 있어, 이탈리아 자산이 약세로 돌아서고, 이는 신뢰성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


○ 이탈리아, 7월 29일에 재선거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주요 정당 관계자는 마타렐라 대통령이 수일 내 의회를 해산하고, 7월 29일에 재선거를 실시할 수 있다고 언급. 재선거가 실시될 경우, 이탈리아의 EU와의 관계, 그 중 재정규율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


○ DBRS, 이탈리아 정부 부채는 관리 가능(로이터, 블룸버그) 

- 캐나다 신용평가사인 DBRS는 공공부채의 잔존 기간이 7년 전후이므로, 평균 금리에 영향을 미칠 때까지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 이탈리아의 재정과 경제 기초연건은 수년간 개선되었다고 언급

- DBRS는 이탈리아의 국가신용등급을 투자적격 등급인 BBB로 유지


○ 스웨덴 감독당국, 높은 가계부채와 자산가격이 금융시스템 리스크(로이터, 블룸버그) 

- 금융감독청(FSA)은 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서 국가경제는 비교적 양호하지만, 금융부문은 가계부채와 자산가격의 충격에 취약한 상태를 노출하고 있다고 분석. 결과적으로 금융시스템과 경제 전반의 민감도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


○ 스위스 중앙은행 총재, 정책 대비는 외환시장의 취약성이 근거(로이터, 블룸버그) 

- 요르단 총재, 이탈리아 정정 혼란으로 스위스 프랑화 가치가 큰 폭으로 오르는 등 외환시장의 상황이 취약하다고 지적. 중앙은행은 마이너스 금리와 필요 시 외환시장 개입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


○ 무디스, 이탈리아 국가신용등급 하향 조정 가능성 지적(로이터, 블룸버그) 

- 이탈리아 차기 정부가 재정정책에서 정부부채 비율을 낮출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국가신용등급을 낮출 수 있다고 언급. 아울러 국가신용등급 재검토는 일반적으로 소요되는 기간보다 장기화될 수 있다고 강조


○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 EU의 은행자본합의는 국가 간 은행합병을 뒷받침(로이터, 블룸버그) 

- 빌루아 드 갈로 총재, 은행자본 관련 합의는 국가 간 은행 합병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는 효과를 가져온다고 언급. EU 재무장관들은 25일 글로벌 은행 자본 관련 새로운 규제 도입방법에 합의. 이에 따라 프랑스 은행 BNP 파리바 등 EU 은행동맹에 가입한 대형은행은 타국의 노출이 자국과 동일하게 간주되어, 양호한 조건의 자본규제가 적용. 드 갈로 총재는 단일파산처리기금(SRF)의 신속한 출범이 필요하다고 지적


○ 독일 총리, 이탈리아에 유로존 규정 준수 촉구(로이터, 블룸버그) 

- 메르켈 총리는 이탈리아의 어떤 정부가 수립되더라도 연계할 것이라고 주장. 다만 경제정책 논의는 어디까지나 유로존의 규정을 준수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


○ 스페인 총리 불신임 결의안, 6월 1일 채택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야당인 사회노동당이 라호이 총리 퇴진을 위한 득표가 어려움 예상. 불신임 결의안 통과는 하원의 과반수인 176표가 필요하지만, 사회노동당의 현 의석수는 84석에 머물고 있는 상황


○ 이탈리아 오성운동, 재선거 시 극우정당 동맹과 제휴 검토(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극우정당 동맹의 살비니 대표도 오성운동과 협력관계 유지를 검토한다고 언급. 아울러 오성운동과 함께 선거법 개정 의도를 시사. 마타렐라 대통령은 코타렐리 전 IMF 임원을 임시 총리로 지명하여 재선거 실시 계획을 지시


○ 이탈리아 극우정당 대표, 2019년 예산안은 신정부에서 승인 기대(로이터, 블룸버그) 

- 2019년 예산안 승인이 지연 없이 이루어져, 부가가치세 증세를 회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10월 신정부 출범에 기대감 표시


○ 스코틀랜드 자치 정부 수반, 독립하더라도 유로존 가입하지 않는다고 천명(로이터, 블룸버그) 

- 스터전 수반, 유로존 참여는 자신이 속한 국민당의 방침이 아니라면서 파운드화는 현 스코틀랜드의 통화로, 주지하는 바와 같이 스코틀랜드에서 파운드화 사용을 중지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


○ 스위스 요구불 예금 자료, 중앙은행의 외환시장 개입 유보 시사(로이터, 블룸버그) 

- 안전자산인 스위스 프랑화 환율이 다시 상승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요구불 예금액은 5766억3천만프랑으로, 전주의 5763억8천만프랑에 비해 소폭 증가하는데 그친 상황


○ ECB, 채권매입 연내 종료는 지속·초점은 금리인상의 방식(로이터, 블룸버그) 

- 복수의 관계자는 금리인상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함을 강조. 경제성장률은 정체상태이나 현재 잠재능력 이상이며, 물가도 상승세에 있다고 지적. 유가상승과 유로화 약세 등으로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상향될 가능성도 존재. 물가상승률이 확대될 경우, ECB의 채권매입 종료가 가능하지만, ECB는 근원 인플레이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지적. 시장에서는 채권매입 종료 후 6개월 내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나, 이는 성장여건에 좌우될 것이라고 제시


○ 무디스, 신정부 정책 우려 등으로 이탈리아 국가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블룸버그) 

- 새로운 정부의 재정계획과 연금개혁 등 과거 중요한 정책 일부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이전에는 이탈리아 재정수지 적자가 점차 감소하고, 정부부채 비율도 하락할 것이라고 상정했다고 강조


○ ECB 꾀레 이사, 중앙은행 업무의 복잡화는 정책 이해 곤란으로 연결(로이터, 블룸버그)

- 꾀레 이사는 ECB 성명서를 이해하는 이는 유로존 인구의 1/3에 해당한다면서, 중앙은행 정책에 인플레이션 반응이 단기적으로 낮을 경우에 결과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것이 어렵다고 주장. 해결책으로는 은행의 투명성 제고와 의사소통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


○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 영국의 EU 이탈 이후 파리가 금융허브 역할(로이터) 

- 빌루아 드 갈로 총재, 영국의 EU 이탈은 유럽 금융시스템의 새로운 구축에 역사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언급. 향후에는 런던에만 집중된 형태가 아닌 다양한 분야에 전문화된 개별 센터가 통합 네트워크로 존재할 것으로 예상. 파리는 현재 회사채 발행, 자산운용, 사모펀드 등의 허브로서 런던의 버금가는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상황


○ 영국, 1/4분기 성장률은 전기비 0.1%를 나타내 2012년 이후 최저(로이터)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기업투자가 전기비 0.2% 감소하여 2015년 중반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을 나타낸 가운데 가계지출도 0.2% 늘어나는데 그쳐 2014년 4/4분기 이후 낮은 성장률을 기록

○ 정부, EU·캐나다·멕시코에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관세 적용(로이터, 블룸버그, FT) 

- 2개월 간 잠정 유예했던 이들 국가에 대한 관련 제품 관세 부과를 6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 세율은 철강 25%, 알루미늄 10%로 적용. 무디스는 일부 미국 철강업체에 수혜는 있지만, 미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고 언급. 제조업의 투입비용이 늘어나 가격 수준에 반영될 수 있기 때문. 또한 각국의 보복조치는 미국 수출에도 마이너스 요인임을 강조


○ 연준 브레이너드 이사, 이탈리아 정정불안은 세계경제에 위협(로이터, 블룸버그) 

- 이탈리아 정국을 둘러싼 움직임에 일부 위험요소가 커지고, 이에 반응하여 유로존 재정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언급. 따라서 연방기금금리의 점진적 인상이 적절하지만, 위험을 주시하여 조정할 준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


-time.com


○ 상무부 장관, EU의 개인정보규정 시행에 우려 표명(로이터, 블룸버그) 

- 25일 발효된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에 우려를 표시하고, 해당 규정이 무역장벽을 최소화하면서 시행되어야 한다고 주장. 아울러 투자와 기술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EU 당국은 보다 명확한 규정과 예측가능한 규제여건을 제공해야 한다고 언급


○ 4월 개인소비지출 물가, 전년동월비 2.0%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FT)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는 2개월 연속 연준의 목표치인 2%에 도달하여 향후 금리인상 기조를 뒷받침할 전망. 가격변동이 큰 근원 개인소비지출 물가 상승률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8% 상승

- 4월 같은 달 개인소비지출은 전월비 0.6% 늘어나,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 이는 2/4분기 초반 경기상황이 양호함을 의미


○ 5월 4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전년동월비 2.0%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FT) 

- 노동부에 의하면,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22만1천건으로, 전주비 1만3천건 감소


○ 지역 연은 경제보고서(베이지북), 무역전쟁 우려 속에 제조업 생산 가속(로이터, 블룸버그) 

- 연준이 발표한 베이지북에서는 4월 하순부터 5월 상순까지 미국경제가 완만한 확대국면에 있으며, 제조업 활동이 가속화되는 반면 개인소비가 약한 상태라고 지적. 고용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완만하게 증가세. 노동수요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모든 분야의 인력확보가 어려운 상황. 다수 기업이 임금인상 등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임금상승률은 여전히 정체

- 제조업체의 주요 관심사는 무역정책. 중국 등 무역상대국과의 통상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면서, 전세계적으로 관세가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부상


○ 1/4분기 GDP 성장률(잠정치), 전기비연율 2.2%로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성장률은 속보치보다 0.1%p 낮아졌는데, 이는 재고투자와 소비지출이 당초 예상보다 저조했기 때문. 다만 양호한 노동시장과 감세정책을 배경으로 2018년에는 경기상승을 예상


○ 민간고용자수, 5월에는 전월비 17만8천명 증가로 예상치 하회(로이터, 블룸버그) 

- 민간고용서비스 기업 ADP(Automatic Data Processing)와 무디스가 발표한 전미고용보고에 의하면, 같은 달 민간고용자수 전월비 증가분은 시장예상치인 19만명을 밑돌았으나, 일각에서는 기업의 적정인력 확보 어려움을 지적


○ 정부, 6월 15일까지 관세대상 중국 제품 공표(로이터, 블룸버그) 

- 백악관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무역조치를 지속할 것임을 시사. 백악관 성명에 의하면, 미국 정부는 6월 15일까지 25%의 관세조치 대상이 되는 500억달러 수준의 중국 수입제품을 공표할 방침. 또한 6월말까지 산업에서 중요한 기술 취득에 관계된 중국 개인과 법인에 대한 투자제한, 수출규제 등을 발표. 아울러 WTO에 중국 관련 제소를 병행할 방침도 피력


○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금리인상은 신중하게 전개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불라드 총재,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개선되지 않을 경우에 연준이 추가 금리인상을 추진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 아울러 물가상승률 목표 2%는 국제적인 기준이라고 언급. ECB 및 일본은행과 달리 미국만 큰 폭의 금리인상을 시행하기 어렵다고 주장


○ 연준 재할인율 의사록, 12개 지역 연은이 기준금리 동결에 찬성(로이터, 블룸버그) 

- 5월 재할인율 회의에서 12개 연은 모두 기준금리 동결에 찬성 의사를 표시


○ 5월 컨퍼런스보드 소비자신뢰지수, 전월보다 개선(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소비자신뢰지수는 128.0으로, 전월의 125.6보다 상승하면서 시장예상치와 일치. 고용 호조로 소비심리가 양호하지만, 가계의 단기 수입전망은 다소 비관적. 구성항목 중 현황지수는 161.7로, 전월의 157.5보다 올랐으며, 기대지수도 105.6으로, 4월의 104.3보다 상승. 아울러 1년 후 인플레이션 기대는 5.0%로, 전월의 4.7%보다 오름세. 다만 수입 증가 전망 응답비율은 21.3%로, 전월의 21.8%보다 저하


○ 3월 S&P 케이스 실러 주택가격지수, 전년동월비 6.8%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주요 20개 도시 주택가격은 시장예상치인 6.5%를 상회. 재고수준이 낮은 상황에서 수요증가가 가격상승을 견인


○ 연준 의장, 전세계 중앙은행은 금융규제 투명성 방안 모색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파월 의장, 중앙은행의 투명성 제고는 단지 안정성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금융시스템 신뢰 회복과 유지에 기여할 수 있는 정보 제공을 의미한다고 지적. 미국 등 전세계 중앙은행의 독립성 보장으로 금융안정성이 개선되었다고 평가. 다만 금융 서비스의 미래 혁신 등을 언급하면서, 중앙은행은 금융안정을 위한 접근방식 변경에 직면하기 때문에 혁신 속도를 병행할 필요성을 강조


○ 미국과 중국 정부, ZTE 제재 완화에 합의(로이터,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통신업체 ZTE 제재완화를 검토하여 중국 시진핑 주석과 합의. 하지만 제재 완화는 안보에 미치는 영향으로 인해 의회 반발이 예상


○ 단독주택 가격, 1/4분기 전년동기비 6.9% 올라 2006년 1/4분기 이후 최대(로이터, 블룸버그) 

- 연방주택금융청(FHFA)에 의하면, 같은 기간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은 분기 기준으로 2016년 1/4분기의 9.1% 이후 가장 높은 수준. 다만 주택대출금리는 30년물 고정이 4.66%로 7년 만에 최고치로 상승

○ 이탈리아 신정부의 주요 정책, 채무불이행 위기 재점화 우려(WSJ) 

- 이탈리아의 신생 정부 출범을 앞두고 국채가격이 급락. 이에 따라 향후 정부가 신규 국채 발행 시 이자 부담이 증가하고, 그 여파로 채무불이행 위기가 다시 도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 아직까지 주요 이탈리아 국채 금리는 과거 유로존 재정위기와 비교하여 낮은 수준. 하지만 이탈리아 경제의 신뢰도가 점차 약화되고 있어 향후 관리가 불가능한 수준까지 재정 부담이 확대될 가능성도 상존

- 신정부는 부채축소를 통한 재정안정성 강화를 주요 정책목표로 제시하고 있지만, 실제 추진하려는 정책은 재정지출 확대와 세금 축소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어 실현 가능성이 낮은 상황. 부채 관련 시장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 하지만 신생 정부를 구성할 정당들이 공약했던 주요 정책은 장기 성장에 필요한 구조개혁에 반대 입장이 다수



○ 유로존 성장의 부정적 요소, 통화정책 완화 종료의 연기 가능성도 증대(WSJ) 

- 4월 통화정책결정 의사록에 따르면, ECB는 양적완화 프로그램의 종료 이후 기존 대규모 채권 매입 프로그램의 단계적인 폐지를 준비한다고 발표하였으나, 국제 무역 분쟁과 경기하강 가능성 등으로 이를 보류할 가능성 제기. 현재 역내 성장세 둔화는 4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으며, 예상보다 급격히 진행되는 상황. 아울러 인플레이션율이 ECB의 물가목표치인 2%를 크게 하회

- ING의 Carsten Brzeski, ECB의 정책기조가 급격하게 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 하지만 최근 고유가와 이탈리아 정치 상황 등은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 이에 경기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정책을 변경할 여지가 있다고 평가. 아울러 미국과 달리 유로존은 금융위기 이후 부채 상환에 별다른 진전이 없어 ECB의 통화정책 완화 기조 지속의 부작용 우려도 상존. 이외에도 ECB는 사상 최고 수준인 각국의 부채 등으로 인해 경기하강 시 위험이 증폭될 것이라고 지적


○ 유럽 개인정보보호법 강화, 미국 기업의 정책변화 유도(FT) 

- 강화된 유럽 개인정보보호법(GDPR)이 25일자로 발효. 이에 따라 기업은 사용자에게 데이터 수정 및 제거 등의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하고 개인정보 이용에 대한 명백한 동의를 얻어야 하는 조치가 필요. 변화된 관련 규정 준수를 위해, 미국 기업도 새로운 대응이 필요. 해당 규정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광고 및 IT 기업이 포함. 해당 기업들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정책과 소프트웨어를 수정할 것으로 예상

- 회계법인 Ernst&Young에 따르면, 미국 기업의 87%가 해당 법안에 대응할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 하지만 이번 조치에 따르지 않을 경우, 수익의 최대 4%에 달하는 벌금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

- Center for Digital Democracy의 Jeff Chester, 구글과 페이스북 등 미국의 주요 관련 기업이 GDPR을 지키지 않으면, 광고주들로부터 부정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

- 마이크로소프트의 Julie Brill, GDPR의 핵심이 되는 권리를 모든 사용자에게 적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GDPR의 준수 의지를 시사


○ 이탈리아 차기 정부 정책, 새로운 유로존 위기의 불씨로 작용할 소지(로이터) 

- 시장에서는 이탈리아 연합 정부는 유로존 통합 강화를 정체시킬 가능성이 높고, 대규모 재정지출 확대와 감세를 실행할 경우에 새로운 위기를 유발할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 대중영합주의 정당인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연합은 모두 EU의 재정규율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모습. 이탈리아는 총부채가 GDP 대비 132%에 달해 유로존 정책당국의 우려를 초래하는 존재

- Nordea의 Jan von Gerich,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연합 정부는 저성장과 경직적인 노동시장, 은행 시스템의 비효율성 등 이탈리아가 지닌 근본적인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하지 않고, 악화만 시킬 것이라고 주장. 또한 이탈리아에 대한 신뢰는 양당이 내세우는 정책이 완전하게 실행되지 않더라도 새로운 연합 정부에서 커다란 시련에 노출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언급. 극우정당 연합은 이탈리아 부채 중 ECB 보유 국채 일부를 재정규율 계산 시 포함하지 않도록 요청

- 그러나 EU는 해당 제안을 일축. 이탈리아 정부가 국채 발행주체인 이상 모두 국가의 부담이라고 강조. EU 통계에서 국채보유자가 누구인지 아무 의미 없다고 지적. 이러한 상황에서 오성운동 당수가 공공부채 축소를 위한 방법은 투자와 확장적인 재정정책이라고 공언하고 있어, 차기 정부는 부채를 더 늘릴 가능성이 높은 편. 소득세와 법인세를 15%로 설정하려는 극우정당 연합 정책은 세수 감소로 연결

- EU는 차기 정부의 무책임한 경제정책이 유로존의 차기 위기를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진정한 위험 요소라고 경고. 이탈리아가 대중영합주의 정당으로 인해 심각한 위기에 빠질 수 있음을 우려. 다만 일각에서는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연합 정부가 출범 시 기존 과도한 공약을 폐기하고, 현실적인 형태로 수정할 수 있다고 피력. 최근 이들 정당은 이전에 비해 공약이 온건화되고, 향후에도 해당 기조가 지속될 수 있다고 제시

- 유로존 통합 추진을 위해서도 이탈리아는 중요. 하지만 역내 높은 경제규모를 지닌 이탈리아의 신정부는 해당 계획을 무산시킬 소지. 코메르츠 은행의 Joerg Kraemer, 이탈리아 신정부는 EU 개혁안에서 탈선할 것이라고 전망. 무엇보다 유로존 통합의 주요 축은 금융부문의 강화. 이탈리아 부채는 주로 국내에서 보유하고 있어, 새 정부와의 타협이 용이하지 않을 가능성

- EU 정책당국은 이탈리아 부채가 너무 커 지원이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 ECB는 통화정책 정상화 속에 이탈리아의 리스크를 인수하거나 자금조달을 위해 기존 정책을 유지할지 고민. 아울러 금리인상도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


○ EU의 미국 관세 부과 대응, 강경한 대응이 적절(FT) 

- 미국은 국가안보를 위해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 결정 여부를 언급. 일부 국가는 포괄적인 면제에 합의. 그러나 관세 부과와 관련하여 가장 주목받는 무역상대국이면서 국제적 대응을 파악할 수 있는 지역은 EU

- EU 집행위원회의 초기 대응은 관세 위협이 영구적으로 면제될 때까지 협상에서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 구체적으로는 미국의 관세 부과 시 보복대상 품목을 적시. 그러나 미국 정부의 관세 부과로 인해 EU 국가 중 독일의 수출경기 우려로 EU는 다양한 방안을 제시. 특히 독일은 무역분쟁이 심화될 경우에 자동차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

- 반면 프랑스를 비롯한 일부 국가는 미국에 양보하는 것을 반대. 이에 EU는 미국의 관세부과가 완전하게 면제되기 전에 대안을 제시하기보다는 미국이 다시 추가 양보를 요구하지 않는 방안이 필요. 아울러 논란의 여지가 있는 수입할당제를 대안으로 협상하는 것은 문제. 이는 과거 미국과 일본의 자발적 수출자율규제가 아닐 경우에 불필요. 지나친 양보는 다시 EU에 부메랑이 될 수 있으므로, 합리적인 판단이 중요

○ 미국 금융산업 규제, 추가 완화 가능성은 기대난(로이터) 

- 미국 의회는 도드-프랭크법의 개정안을 가결. 은행의 규제완화가 이루어지는 가운데 일부 업계 단체는 기타 금융규제도 신속하게 변경될 가능성에 기대. 하지만 해당 법안 개정을 둘러싼 민주당 내 대립이 지속되고 있으며, 한층 더 규제를 완화하는 법안의 가결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의견도 부상

- 스타트업 기업 지원이 목적인 2012년 JOBS 법령 초안을 뒷받침했던 법무법인 Paul Hastings LLP의 Dina Ellis Rochkind, 새로운 금융 서비스 관련 법안을 제출하는 시간이나 초당파 지지가 상원에서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

- 하원은 상원에 이미 가결했던 도드-프랭크법 개정안을 통과시켰고, 상원에서는 스타트업 상장기업 지원의 추가 조치를 지원한다고 공언. 이에 업계 단체에서는 해당 개정 법안을 지지한 상원 민주당 온건파가 하원 통과가 완료된 자본시장 관련 법안을 포함하여 증권법 전반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

- 미국 증권산업·금융시장협회(SIFMA)는 지난 20년 간 상장기업 수가 감소하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 규제 변경이 필요하다고 역설. 하원에서 해당 단체는 소기업의 보고 및 공개, 기업지배구조 의무 부담 경감을 촉구. 이에 업계 단체에서는 해당 개정 법안을 지지한 상원 민주당 온건파가 하원 통과가 완료된 자본시장 관련 법안을 포함하여 증권법 전반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

- 미국 전체 상공회의소와 나스닥 홍보 담당자는 증권시장 개혁이 초당파적 문제로 부각되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이 규제 변경을 후원할 가능성이 높다고 의견을 제시. 다만 도드-프랭크법 개정을 둘러싸고 민주당 일부 상원 의원이 같은 당 동료를 비난하는 등 심한 대립이 본격화. 이에 따라 민주당 온건파가 중간선거를 앞두고 금융규제를 다시 거론하기 쉽지 않다는 견해도 제기

- 자본시장 개혁이 목표인 로비스트의 활동은 시간이 필요하며, 상원은 중간 선거를 앞두고 추가 규제 여부를 논의하기 어려운 편. 따라서 증권법안 등은 심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 잠재



○ 미국의 금리상승, 금융시장 불안을 통해 경기하강으로 이어질 소지(FT) 

-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경기상승 기대와 이에 따른 추가 인플레이션 기대 전망 등으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이에 따라 주택경기와 증시 등 금융시장 등에 해당 여파가 점차 확산

- 금리 상승은 주택과 고가 상품 매입에 나서는 구매자들에게 금융비용 증가에 따른 할부구입을 어렵게 하므로, 구매력 약화를 초래. 4월 신규주택 판매는 주택대출금리 상승의 여파로 부진

- 주식시장을 보면, 배당주의 성격이 강한 부동산 및 유틸리티 관련주의 매도가 증가. 반면 금리상승으로 수익성 향상이 기대되는 은행주는 연초에 비해 상승. 또한 최근 달러화 강세도 금리 상승의 결과. 미국 금리가 오르면서 투자자들은 신흥국에 투자하기보다는 미국 시장으로 유입. 최근 터키와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자국의 통화가치 보호를 위해 기준금리 인상에 나섰지만 강달러 기조는 지속

- 다수의 투자자들은 미국 금리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최근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에 경기가 하방 압력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 UNFCU의 Christopher Sullivan, 2019년은 경기의 불확실성의 커질 수 있다고 경고


○ 미국의 수입 자동차 관세 인상, 무역 갈등을 증폭시킬 전망(FT) 

- 상무부는 현행 2.5%인 수입자동차 관세율을 향후 최대 25%까지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낮은 관세를 적용한 반면 무역 상대국은 자국 자동차에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며 이번 계획의 타당성을 강조

- 자동차산업 규모는 철강산업의 10배에 이를 정도로 매우 크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이에 따른 주요국과의 무역 갈등도 더욱 커질 전망. 주요 수출국인 일본은 현재 미국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있어 강한 반발이 예상

- 닛산과 혼다 등은 미국 소비자의 선택의 폭이 좁아질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고, 폭스바겐과 BMW는 미국 내에 수만 개의 일자리를 제공했다면서 일방적인 보호무역주의가 양측 모두에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다고 주장

- 조지타운 대학의 Jennifer Hillman, 수입 자동차 관세 인상은 상대국의 무역보복으로 이어져 여타국들도 미국과 유사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지적

- 미국 내부에서도 반대 의견이 적지 않은 상황. 상원 재정위원회의 Orrin Hatch 의원은 미국에서 자동차는 필수 재화이며, 관세 부과에 따른 가격인상 발생 시 미국 국민이 피해에 노출될 것이라고 주장


○ 미국의 새로운 금융규제개혁법 수정, 안정과 효율성 양립의 과제 직면(닛케이) 

- 금융위기 이후 10년을 앞두고 위기재발 방지책의 기둥인 금융규제개혁법(도드-프랭크법)의 일부를 재검토하는 법안이 의회에서 가결. 내용의 중심은 중소형 은행의 부담 경감이나 금융규제는 새로운 전환점 도래

- 도드-프랭크법은 금융규제 강화를 위한 집대성으로, 국제기준을 웃도는 자본과 유동성 증가, 리스크가 높은 자기자본거래 금지 등의 볼커 룰 도입, 다양한 소비자보호방안의 설립과 같은 400여개 항목에 이르는 내용. 이를 통해 금융시스템의 안전성은 현격하게 개선된 반면 대형 금융기관을 포함하여 전반적으로 금융권 경영에는 부담 요소로 작용. 미국 JP 모건의 법령 준수비용은 2011년에 비해 30억달러 증가. 시장거래의 정체와 지역금융기관의 대출 억제 등을 초래했다는 비판도 뿌리 깊은 편. 헤리티지 재단은 도드-프랭크법 폐지 시 2020년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최대 1.07% 정도 상승한다고 추산. 이러한 가운데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법의 전면적인 재검토를 공약으로 제시. 이에 이번 금융규제법안 완화는 새로운 전환점의 신호탄

- 주요 내용은 금융당국이 규제하거나 감독하기 어려운 금융기관의 범위 축소. 이에 따라 규제대상은 단순 계산으로 40개 전후에서 12개 내외로 줄어들며, 볼커 룰도 중소형 금융기관은 제외. 또한 주택대출 업무에서는 일정 규모 이하일 경우에 금융당국에 보고 의무가 불필요. 반면 대형 금융기관의 수혜는 일부 기술적인 항목을 제외하면 적은 편이어서, 현행 법안의 큰 틀은 유지

- 향후 공화당은 도드-프랭크 법안의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나, 민주당의 반발은 불가피. 따라서 추가 법 개정은 난항에 직면할 가능성

- 이외에 법 개정이 필요 없는 규제의 세부적인 검토는 연준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 볼커 룰의 내용을 유연하게 조정하고, 업무에서 필요한 자기계정 거래를 용이하게 설계하는 방안도 부상

- 앞으로 대형 금융기관의 부담을 줄이는 방안이 모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업계에서는 새 법안으로 중소형 금융기관의 M&A가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 공격경영의 여지가 커진 지역금융기관은 재편의 유인이 확대되었기 때문


○ 미국의 기업이익, 유럽과의 격차 사상 최대 수준(WSJ) 

- 지난 2년 동안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유로존과 비교하여 낮았지만, 기업이익 격차는 사상 최고 수준. 이는 유럽기업의 EPS(주당순이익)는 작년 프랑스 대선 이후 증가하고 있지만 미국의 증가폭이 더욱 커졌기 때문

- FactSet에 따르면, 미국 S&P500 기업의 금년 EPS 증가율 전망치는 25%에 이르는 반면 유럽 Stoxx600 기업은 6.5%에 불과. 또한 S&P500 기업 중 78%가 EPS의 예상치 상회를 전망했지만 Stoxx 600 기업의 비율은 43.7%로 낮은 편

- 이러한 차이는 작년의 유로화 강세, 미국의 세제개혁, 미국 IT 기업의 높은 성장세 등에 기인. 특히 미국 대표 IT 기업 중 1/4분기 EPS가 시장전망치를 넘어선 비율은 90%를 상회

- 일부 투자자들은 최근 유로화 가치의 하락과 미국 세제개혁 효과의 감소 등을 고려할 때 기존 추세는 바뀔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다수의 투자자들은 여전히 높은 미국 성장률을 고려할 때 미국 기업의 이익증가가 더 우위에 있을 것으로 예상


○ 상품과 서비스 물가상승률의 이분화, 연준 통화정책에 어려움을 가중(WSJ) 

- 장기간의 양호한 고용시장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률은 낮은 수준에서 유지되어 통화정책에 어려움을 가중. 이는 상품과 서비스 물가상승률의 이분화에 따른 영향. 상품 가격은 무역이나 기술혁신 등으로 하락압력을 받지만, 서비스 가격은 국제경쟁이나 기술변화의 영향이 작은 편. 예를 들어 기술발전으로 TV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하지만 미용실의 머리 손질 비용은 거의 변화가 없는 상태가 지속

- 노동시장과 물가의 관계를 설명한 필립스 곡선 이론도 서비스 부문만을 적용하면 유효성이 높지만, 상품 부문은 그렇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점차 증가. 최근 5년 서비스 물가상승률은 0.5%에서 3.0%로 올랐지만, 상품 물가상승률은 오히려 하락

- AllianceBernstein의 Eric Winograd는 아직 전체 물가상승률이 낮은 편이지만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는 서비스 물가상승률을 고려할 때, 연준이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

- 다만 서비스 물가는 통화정책에 따른 반응이 매우 느리다는 특징이 있으며, 이는 향후 물가가 연준의 목표 범위를 크게 벗어날 가능성을 내포. 따라서 연준은 향후 당초 예상보다 높은 물가상승률에 대한 대비가 필요


○ 미국 소형은행의 암호화폐 시장 진입, 신규 수입원 기대에 점진적으로 증가(WSJ) 

- 대형은행이 높은 수준의 변동성과 관련 규제의 불확실성으로 암호화폐 시장 진입에 소극적인 반면, 소형은행은 이러한 위험 요인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수입원 창출을 위해 시장 진출에 상대적으로 적극적

- 소형은행은 대형은행과의 경쟁을 위해 기존에는 신규점포 개설 혹은 높은 저축 금리 제공에 주력했지만 이를 통한 성과는 미미. 하지만 최근 암호화폐 거래를 확대하면서 수수료 수입이 2~3배 증가

- 재무부는 암호화폐의 발행 혹은 거래에 참여하는 금융기관에 자금세탁방지법을 적용하고 있으나, 아직 이와 관련된 규제체계는 불확실성이 높은 수준

- 하지만 소형은행은 이러한 위험요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서 철수할 가능성이 낮은 편. Silvergate 은행의 Alan Lane, 변동성이 크다고 암호화폐 거래를 외면할 수는 없으며 블록체인 기술은 은행이 이해해야 하는 중요한 사안. 다만 Silicon Valley Bank 등의 일부 지방은행은 블록체인 기술 업체들과만 거래를 하며 암호화폐 시장 관련 규제가 좀 더 명확해질 때까지 시장 진입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언급


○ 미국의 중소은행 합병, 금융규제 완화 영향으로 증가할 전망(FT) 

- 미국은 금융위기 이후 거대은행의 탄생을 지양하는 당국의 강력한 규제로 5600개 이상의 중소은행 간 합병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던 상황. 그러나 최근의 금리상승 기조와 세제개혁 등으로 은행의 이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은행이 보다 공격적인 인수합병 전략을 도입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 이에 더해 연준은 작년부터 규제를 위한 은행조사 기준을 기존의 자산 규모 250억달러에서 1000억달러로 상향 조정하는 등 은행권의 합병을 촉진할 수 있는 정책을 시행

- Stroock&Stroock&Lavan의 Quyen Truong, 자산 규모 500~1000억달러의 은행이 관련 정책의 변화로 합병 관련 가장 큰 혜택을 얻게 된다고 주장

- Sullivan & Cromwell의 Rodgin Cohen, 은행권의 합병을 위한 긍정적 동기 강화와 규제 완화로 인수합병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 이러한 가운데 최근 FifthThird의 MBbank 인수설이 불거지는 등 은행 간 합병에 대한 관심이 증가


○ 미국 우량회사채, 금리상승 및 공급물량부담 지속으로 시장여건 악화(FT) 

- 연준의 금리인상 여파로 회사채 금리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공격적 회사채 발행이 계속됨에 따라 금년 우량등급채 투자 수익률은 –3.8%를 기록해 20년래 가장 저조한 수익률 시현 중

- IT기업들의 채권발행이 트럼프 정부의 세제혜택 여파로 전년 동기대비 81% 감소했으나 음식료, 소매, 금속관련 기업들의 채권발행은 2배가량 증가. 이에 따라 연초 예상과 달리 회사채 발행물량 감소 규모는 8%에 불과

- Pacific Life Fund Advisor의 Max Gokhman은 회사채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투자적격 등급 회사채들이 여전히 공격적으로 발행되고 있어 우량 회사채 시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평가

- BoA-Merrill Lynch의 Hans Mikkelsen은 우량 회사채의 공급물량 감소폭이 예상보다 작고 IT기업들의 채권투자 수요가 감소하는 등 기술적인 요인들로 인해 회사채 시장의 수급여건이 전반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


○ 미국 금융규제 완화 법안, 경기상황 고려 시 부적절(FT) 

- 의회가 가결한 도드-프랭크법 법안은 금융규제 완화가 중심. 이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유권자 표심을 얻기 위해 정치권이 추진한 내용. 하지만 최근 미국 시장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 가계부채는 높은 수준이어서 이에 대한 우려가 증대

- 특히 관련 법안은 규제 내용 중 은행권의 대출을 장려하고 있어, 경기과열 우려가 지속되는 미국경제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

- 현재 지방은행의 대출증가율은 지난 2년간 8% 정도로, 이는 금융업계 평균을 상회하는 수치

- 뉴욕 연은의 Beverly Hirtle,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심화된 부동산 자산 양극화의 근본적인 원인은 청년층의 학자금 대출 등 다른 유형의 부채 증가라고 주장. 이에 해당 계층에 대출을 장려할 경우에 향후 경기불안 요인임을 지적

- 볼커 룰 폐지도 포함한 미국 의회 금융규제완화 개정안은 은행 마진이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현재 금융기관들의 고수익 투자로 이어질 가능성. 이는 경기상승이 정점에 달하고 있는 미국경제에 적합하지 않은 상황


○ 미국 달러화 패권, 트럼프 행정부 정책으로 지속 가능하지 못할 우려(FT) 

- 과거에 금융위기가 직면 시 미국 채권시장으로 투자자금이 유입된 이유는 미국에 대한 신뢰도 등이 주요 요인. 안전자산으로서 해외 투자자의 믿음이 이를 뒷받침. 이러한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불확실성에도 미국 달러화는 여전히 기축통화로서 위상을 유지. 하지만 시장에서 미국 정부의 지나친 재정정책 등으로 시장의 변동성을 가속화할 경우에 미국 달러화 지위도 불안한 상황에 직면할 소지. 아울러 달러 이외 통화의 거래 비용이 낮아지고, 위안화가 국제화를 통해 시장의 일정 지위를 확보할 경우에 미국 달러화의 위상이 더 낮아질 가능성 상존

-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화를 여타국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중국과 러시아는 자체 통화 결제 시스템 확보하려는 징후. 아직 해외 투자자들이 달러화 자산을 처분하려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지만, 미국 금융기관의 위상 약화를 초래할 수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등이 향후 미국 달러화 패권 여부를 좌우할 전망


○ 미국의 이민 논쟁, 경제현실과는 괴리(WSJ) 

- 미국의 2017년 신생아수는 3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출산율 저하가 현저. 이에 외식업자와 어업 관계자 등은 일손이 충분하지 않는다고 주장. 농업 종사자는 일손 부족으로 해외로 농업생산 일부가 이동하고 있다고 제기

- 미국 직장 전체로는 660만명의 결원이 발생. 하지만 의회에서는 이민 심의가 중단. 이는 공화당 일부 의원이 합법적인 이민의 제한 법안 체결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

- 경기상승세를 구가하는 미국경제는 전례 없는 이민 노동력이 필요. 실업률이 3.9%까지 내려간 상황에서 전미자영업연맹(NFIB)에 의하면, 구인모집에도 불구하고 채용이 충분하지 않은 중소기업이 1/3 이상이라고 지적

- 미국 정부가 비농업부문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H-2B 비자 발급을 1월에 개시한 결과, 승인 가능한 6만6천명을 상회. 이에 향후 1만5천명의 비자를 발급할 예정이지만, 고용자 측은 추가 인원을 기대

- 무엇보다 기업은 고도의 기술을 지닌 노동자를 요구. NFIB에 의하면, 중소기업 경영자 중 자사의 사업 애로사항 중 가장 큰 문제는 업무에 적합한 노동자의 구인으로, 이는 세금과 규제보다 높은 수준. 아울러 인구 고령화 문제는 이민의 이익이 존재함을 의미. 미국 보건통계센터(NCHS)에 따르면, 미국 여성의 출산율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 즉, 미국 정부가 이민을 수용해야만 하는 상황임을 시사. 즉 이민을 받아들여도 하나의 국가로서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며, 이를 오히려 장려해야 할 입장. 하지만 최근 이민을 둘러싼 여건은 전반적으로 가장 적대적인 편

- 미국 하원에서 공방 중인 이민 관련 법안은 공화당 내 균열로 표류. 공화당은 경제적인 이유로 과거 이민에 우호적 입장. 그러나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이민의 부정적인 영향을 주장하는 그룹이 주류를 형성

- 보다 중요한 내용은 이민법안이 불법 이민을 단속하는 것은 물론 합법 이민도 줄여 나가는 것으로, 해당 법안 지지자는 연간 26만명의 이민 축소로 연결해야 한다고 주장

- 이민 규제파는 이민 단속을 통해 고용주가 미국 태생 종업원의 임금을 인상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 하지만 반이민 정서는 일자리 불안 외에 문화적인 반목 등에 기인. 이에 이민 규제가 광범위한 감정의 형태로 분출되는 상황


○ 미국의 대규모 감세, 첨단기술 기업을 중심으로 설비투자 증가 견인(로이터) 

- 트럼프 대통령의 대형 감세조치 영향으로, 1/4분기 미국 기업의 비용절감이 이루어져 설비투자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추산. 시장에서는 하반기 이후 설비투자의 증가세가 더욱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

- 기술과 설비 등에 기업 지출의 확대는 S&P 500 기업의 수익성이 정점에 달하고 있다는 우려를 완화하는 요소

- S&P 다우존스 자료에 의하면, S&P 500 지수를 구성하는 기업 중 94%의 설비투자는 1/4분기에 1590억달러로, 전년동기비 21% 증가. 이는 2011년 3/4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확대

- S&P 다우존스의 Howard Silverblatt, 2018년 기업 설비투자가 큰 폭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 시장에서는 실제 설비투자가 높은 수준을 나타내면, 2019년에도 기업의 수익성이 확보될 것이라고 관측

- 투자 확대가 기업의 매출증가와 경영효율화로 연결되면, 주가의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편. Charles Schwab 투자운용사의 Omar Aguilar, 거시경제와 지정학적으로 큰 변화가 없으면, 투자증가로 주당 이익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

- 톰슨 로이터 자료에 의하면, 대형 감세에 의해 2018년 S&P 500 구성종목의 이익 전망이 상향 조정. 일부 기업에서는 감세를 통한 이익을 자사주 매입 등을 통해 주주에 환원

- U.S. Bank 자산운용의 Terry Sandven, 대규모 유동성을 확보한 기업은 자사주를 매입하고 있지만, 이는 향후 설비투자의 추진동력이 될 것이라고 언급. 이는 수분기 이후 명백하게 가시화될 것으로 예측

- 크레디트 스위스에 의하면, 1/4분기 S&P 500 구성 기업의 설비투자 증가분에서 첨단기술 기업이 44%, 에너지 16.6%, 일반 소비재가 15.1%를 차지했다고 제시 

- 첨단기술 부문에서는 구글 산하의 알파벳이 73억달러로, 전년동기의 25억달러에서 큰 폭으로 증가. 알파벳은 2004년 이후 설비투자가 최고치를 기록. 애플과 아마존 닷컴도 같은 기간 투자액이 확대

- UBS의 Keith Parker, 기업의 설비투자는 수익 증가에 의해 좌우된다면서, 이에 현 여건에서는 기업의 투자지출이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 아울러 감세조치가 투자 여력을 높이고 있다고 강조

○ 싱가포르, 성장률(1/4분기와 연간 전망) 수치를 상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통산부는 1/4분기 성장률을 전기비연율 1.7%로 발표하여, 속보치(1.4%)보다 상향조정. 제조업이 양호한 흐름을 보인 가운데 서비스업 증가율도 소폭 상승. 2018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1.5~3.5%에서 2.5~3.5%로 조정하여 제시


○ 터키 중앙은행, 통화 약세 방지 위해 금리 300bp 인상(로이터, WSJ) 

- 긴급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후반 유동성 창구(LLW) 금리를 13.5%에서 16.5%로 인상. LLW는 금융시장 마감 시간대에 금융기관이 자금을 조달하는 금리로 중앙은행의 주요 통화정책 수단 중 하나



○ 뉴질랜드 중앙은행 부총재, 금융위기 재도래에 대비하여 양적완화 준비(로이터, 블룸버그) 

- 맥더모트 부총재, 커다란 금융위기 발생 시 소폭의 마이너스 금리와 대규모 자산매입을 실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 아울러 자산매입은 금융위기 시 효과적인 도구라고 지적


○ 신흥국의 통화가치 하락, 기존 통념과 반대로 수출 감소로 연결(FT) 

- 화폐 가치 절하가 발생하면, 신흥국의 수출이 상대적으로 좋아질 것이라는 것이 기존 통념. 하지만 최근 실증 연구에 따르면, 달러화 강세 기조가 통화가치 하락이 발생할 경우 수출입 모두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

- 2016년 125개 신흥국의 외국환과 그에 영향을 받은 2018년 1/4분기 수출입량의 상관관계 분석에 따르면 달러화의 강세는 신흥국 수출의 감소를 초래. 2015년 107개 신흥국에 대한 분석에서도 같은 결과가 도출

- 국제결제은행은 이러한 현상은 수출업체가 통화 약세로 얻은 경쟁력보다 달러화 강세 여파가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 달러화 강세는 신흥국의 신용 긴축으로 이어져 글로벌 가치 사슬(GVC)에서 무역량을 줄이는 데 영향을 준다고 진단

- 르네상스 캐피탈의 Charles Robertson, 자국 통화 가치의 하락은 은행 대출에 대한 타격으로 투자위축과 소비둔화를 초래하며 GDP 감소로 이어진다고 주장 

- Pharo 헤지펀드의 De Bock, 수출업체는 자국 통화 평가절하가 발생하면 해당국의 신뢰도 하락과 이에 따른 외국인직접투자(FDI) 감소의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 결국 달러화 강세는 신흥국에 전방위적으로 부정적 영향


○ 인도와 EU, 미국 관세의 보복대상 품목 목록을 WTO에 제출(로이터, 블룸버그) 

- 인도는 미국이 관세를 철폐하지 않으면, 6월 21일부터 관세 조치 효력이 발생한다고 제시. EU는 6월 20일부터 일부 보복조치 적용 가능성을 언급


○ 아시아의 원유 구입비용, 1조달러 초과로 성장에 부담(로이터) 

- 유가상승과 수요증가 등으로 아시아의 원유 구입비용은 2018년 1조달러를 넘어, 2015~16년의 2배에 근접. 대부분의 원유거래에서 미국 달러화를 사용하고 있어, 강달러도 원유수입 비용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

- RBC는 유가의 큰 폭 상승으로, 가장 타격을 받는 지역은 아시아라고 지적. 전세계 석유소비량은 일일 1억배럴로, 그 중 35% 이상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차지. 하지만 아시아 지역의 석유생산량은 전세계의 10% 미만

- 중국은 세계 최대 원유수입국으로, 4월 기준 전세계 소비량의 10% 정도. 현 가격으로 환산하면, 중국의 석유수입대금은 일일 7억6800만달러, 월간 230억달러, 연간 2800억달러에 해당

- 중국 외에도 인도는 유가상승에 타격. 인도는 원유 수입의존도가 높으며, 가격상승을 흡수할 만큼 국가 자산이 크지 않은 편. RBC는 차입능력이 제한되는 빈국은 수입대금이 늘어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클 것으로 지적. 이에 RBC는 아시아는 향후 석유파동으로부터 대응하기 위해 석유의존도를 줄이는 동시에 에너지 효율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


○ 신흥국 위기 전이 여부, 재정여건과 해외자본 등에 따라 국별 상이(FT) 

- 최근 아르헨티나와 터키의 통화가치 급락 이후 달러화 강세와 미국의 시장금리 상승이 신흥국 전반에 확산될 것인지 여부가 투자자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는 상황

- 현재 대부분 신흥국의 외환보유고와 재정여건이 전반적으로 양호하지만, 외국인 금융자산과 부채 규모가 사상 최고 수준. 일부 국가는 강달러 기조와 금리 오름세 등으로 해외자본 유출 시 상당한 충격이 불가피

- Carmignac의 Xavier Hovasse, 한국이나 대만은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어 전혀 문제가 되지 않지만, 브라질, 남아프리카, 터키 등은 외부 충격에 영향이 클 수 있다고 주장

- 일부에서는 유가 상승도 잠재적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 원유 수출국은 재정건전성이 개선될 수 있지만, 대규모 원유 수입국의 재정은 악화가 불가피하기 때문

- 다만 Fundamental Intelligence, Strategy & Analytics의 David Spegel, 일부 국가가 달러화 강세 혹은 금리 상승 등의 단기 위험 요인에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신흥국 전체로는 높은 경제성장률이 이를 상쇄할 수 있다고 평가


○ 인도의 단일부가세 시행, 해당 기업의 증가 등으로 고용의 질적 제고에 기여(블룸버그) 

- 인도는 실업률 수준에 비해 임금 수준과 고용안정성이 여타 신흥국에 비해 열악. 이는 인도 내 일자리 중 상당수가 당국의 감독을 정상적으로 받지 않는 미등록 기업에 의해 제공되고 있기 때문.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에서는 단일부가세(GST) 시행은 낮은 생산성에도 불구하고 세금을 내지 않아 생존하고 있는 미등록 기업의 폐업을 유발하면서 일자리 감소로 연결된다는 비판적 의견을 제기

- 이로 인해 명목상 실업률 상승을 유발할 수 있지만, 단일부가세 시행은 노동법 적용을 받는 등록 기업이 증가하도록 유도. 이에 임금상승과 고용안정 개선으로 일자리의 질은 오히려 향상될 수 있다는 주장도 점차 확산. 이러한 노동시장 변화에 대한 시장의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 이에 다수의 지방정부는 등록기업 확대를 위해 노동법 완화를 추진. 중앙정부도 노동계약의 유연성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 미국 경제제재, 원유수출 차질로 이란과 베네수엘라 경제에 타격(닛케이) 

- 이란은 핵 합의 이탈을 표명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으로, 외국인 투자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 암시장에서는 자국통화 가치가 큰 폭으로 하락하여, 수입제품 가격이 올라 물품 구입에 난항이 지속

- 미국 핵 합의 이탈 효과가 어느 정도 될지는 EU의 움직임에 좌우. 하지만 미래의 불확실성으로 이란 내에서는 자국통화를 달러화와 유로화를 교환하려는 움직임이 확산. 아울러 생필품은 2배 정도 오르고, 쌀, 식용유, 닭고기 가격 등이 10~15% 상승. 이에 핵 합의를 주도한 로하니 대통령은 난처한 상황에 직면. 경제난이 지속될 경우, 사퇴압력이 커질 전망

- 또한 해외기업이 이란 투자와 무역을 포기하는 경우, 민간 부문의 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노하우 등이 유입되지 않아, 생산시설의 국영화 등 고립화가 강화될 소지가 상당

- 베네수엘라의 경우에는 미국의 경제제재 등으로 수입제품과 의약품 부족이 심각. 베네수엘라 의회 발표에 따르면, 자국의 물가상승률이 3월 말 기준 전년동월비 8878%라고 제시

- UN에 의하면,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베네수엘라 국민은 2015년 69만7662명이었으나, 2017년에는 164만명으로 증가했다고 발표. 이처럼 베네수엘라 국민의 해외 이동은 경제제재 여파로 가속화되는 양상

○ 리커창 총리, 유로존 경제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로이터, 블룸버그) 

- 유로화는 중국 외환보유액에서 중요한 선택 사항 중 하나이며, 유럽이 특정 국가의 부채위기를 경험했음에도 중국은 대국적인 관점에서 유로존 접근방식을 지니고 있다고 지적


○ 국영언론, 7월부터 일부 소비재 수입 관세 인하 계획 보도(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 정부가 식료품과 화장품 등 일부 소비자 대상 제품 수입관세를 이르면 7월 1일부터 내릴 것이라고 보도. 이에 따르면, 2017년 발표한 200개 품목의 인하보다 추가로 더 많은 제품의 관세가 내려갈 것이라고 언급. 다만 최종 결정은 아직 미정이며, 국무원 승인이 필요하다고 지적. 하지만 시장에서는 관세인하에도 불구하고 국내 소비 증대 등 경제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



○ 중국 주식의 MSCI 편입, 미국과 유럽 금융기관은 관련 부문 강화로 대응(로이터) 

- MSCI 신흥국지수에 중국주 편입을 두고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의 주요 금융기관은 중국 주식 리서치 확충에 전개. 이를 통해 거래수익을 확대하려는 것이 목적

- UBS는 6월부터 개시되는 중국 주식의 편입으로 600억달러의 자금이 유입된다고 전망. 씨티의 Richard Heyes, 모든 지역의 다수 고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 이에 관련 인원을 늘릴 예정

- 중국 주식의 편입으로 유입되는 자금의 대부분은 홍콩-상하이·선전 주식의 상호 거래를 통해 가시화. 자료에 의하면, 상호 거래용 계좌는 2017년 1월 1천건에서 5월에는 4천개 이상으로 확대

- 모건스탠리의 Jason Yates, 자사의 중국 증시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해당 주식 거래대상은 2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제시. BNP 파리바도 이와 유사한 입장을 견지


○ 통신장비업체 ZTE, 미국 제재에 의한 손실은 31억달러로 추정(로이터, 블룸버그) 

- ZTE는 미중 양국 정부가 단기간 내 금지조치 해제에 합의할 것으로 기대하고, 공식적으로 제재가 풀릴 경우에 정지 중인 공장 가동을 재개할 계획


○ 국영언론, 자국의 호주와의 관계 축소 주장(로이터, 블룸버그) 

- 환구시보는 호주의 반중 태도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국의 무역관계를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


○ 재정부, 7월 1일부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관세 인하(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미국과의 무역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 아울러 시장개방을 추진하여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한 단계 더 촉진하려는 노력의 일환. 재정부에 의하면, 대부분의 자동차 관세는 25%에서 15%로, 부품은 현 10%에서 6%로 낮출 예정


○ 리커창 총리,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한 새로운 방안 강구(로이터, 블룸버그) 

- 이를 위해 외국인 투자 진입 특별 관리 조치를 가능한 조기에 제시할 방침. 또한 시장진입 장벽을 낮추고, 지적재산권 보호를 강화할 예정


○ 증권감독관리위원회, 환경중시 정책 추진(로이터, 블룸버그) 

- 상장기업에 환경 책임을 촉구하는 방안으로, 신규주식공개와 기업합병 심사에서 환경문제를 중시할 방침. 환경친화적 기업이 자본시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강조


○ 중국의 그림자 금융 대출 축소, 금융 불안 우려를 완화(FT) 

- 중국의 그림자 금융 대출 규모가 1~4월 위안화 기준으로 전년동기비 64% 감소. 이에 중국 내 그림자 금융과 과도한 대출에 따른 우려가 완화. 그림자 금융 대출 축소가 공식 금융권의 대출 증가로 전환될 수도 있지만, 1~4월 사회총융자규모가 전년동월비 14% 감소했다는 것은 긍정적 신호. 이에 2009년 50%를 기록했던 자동차 판매 증가율은 2018년 들어 3% 늘어나는데 불과. 또한 정부는 은행 및 보험감독관리위원회를 통해 주요 금융기관의 대출 통제를 강화하고 있어, 성장 둔화를 다소 감수하더라도 과도한 대출에 따른 위기를 유발하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명확하게 표출

- 이는 시진핑 주석의 2기 정부가 출범하면서 대출축소를 통한 금융 불안 해소 의지가 정책을 통해 실제 영향을 발휘하고 있다는 증거. 이를 고려할 때, 최근의 변화는 일시적 현상이 아닌 추세적 현상일 가능성 다분. 중국의 대출 규모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 이는 자본공급에도 영향을 미쳐 세계 금융시장에서 금리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


○ 미·중 무역협상, 중국은 징벌적 제재를 회피(WSJ) 

-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아직 완전히 종결된 것은 아니지만, 미국의 강력하고 다양한 공격을 효과적으로 회피하면서,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고 있는 중국이 승자라는 평가. 실제로 중국은 무역협상을 통해 미국의 1500억달러 규모 관세부과를 보류시키면서 에너지 및 농산물 수입을 늘리기로 합의. 이는 기존의 양국 무역구조에 근본적으로 큰 변화는 없다는 의미

- 특히 중국은 농산물, 에너지의 미국 수입을 늘리는 대신 다른 국가의 수입을 축소하면 전체 무역수지는 이전과 동일. 외국자본의 자국 기업의 지분제한을 철폐할 계획이지만, 필요 시 자국 내 외국기업의 활동을 억제할 수 있는 다른 수단을 얼마든지 사용 가능

- 또한 이번 협상에 나선 미국의 주요 인사들이 보다 유리한 입장에 서기 위해 추가적으로 다른 조치를 취할 의지는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상황.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을 통해 중국이 고통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시장에서는 오히려 중국의 무역보복 위협에 따른 자국 농민의 피해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 결국 이러한 결과로 유발한 것으로 평가


○ 정부, 미국과의 무역협의를 통해 미국 제품 수입 확대 방침(로이터, WSJ) 

- 중국 측은 미국의 중국에 대한 대규모 무역수지 불균형 시정을 위해 미국제품 수입을 늘리겠다고 제시했으나, 미국이 요구하는 목표 수준 설정에는 신중한 자세를 표명


○ 미국의 중국시장 개방 압력, 중국의 구조적 요인을 판별할 필요(블룸버그)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하는 중국의 수입 및 경제 개방 확대는 중국 경제의 취약성을 간과하고 있다는 의견이 대두. 양국 간 향후 무역 협정은 중국 경제의 현실을 반영해야 한다고 지적. 이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주요 배경

- 2017년 중국의 실질 GDP 성장률은 전년대비 상승. 이는 산업구조의 변화 등에 의해 견인된 것이 아니며, 기존 성장패턴에 의해 주도. 아울러 기업 수익의 72%를 차지한 철강업을 제외하면 중국의 기업 수익은 낮은 편. 

- 따라서 현 상황에서 미국의 개방 압력은 경제기초여력을 약화시켜 부채 비율이 높은 기업의 수익에 부정적. 이로 인해 기업의 부채비율이 늘어날 수 있는 동시에 금융권의 부실채권비율 위험도가 커질 우려. 은행권의 리스크 등 중국 경제의 취약한 구조는 미국이 중국에 대해 과도하게 개방 압력을 행사할 경우, 중국이 이를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예상치 못한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음을 시사


○ 미·중 무역 갈등, 첨단기술 부문의 괴리로 출구 불투명(닛케이) 

- 미국과 중국의 2차 무역 협의에서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는 중국 측이 천연가스와 농산물 수입 확대에 긍정적으로 반응하여 진전. 다만 중국이 요구한 국영통신 대기업 ZTE에 대한 미국의 제재완화는 결론이 보류

- 협의 후 양국은 성명 등을 제시하지 않아 협상이 고착상태임을 시사. 중국 국영 TV는 협의가 긍정적인 동시에 건설적인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으나, 미국이 5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고 전언

- 중국의 금융 및 의료 등 서비스 수입 확대는 미국에 긍정적 평가를 유도했으나, 중국은 미국의 2천억달러 무역수지 적자 축소에 신중. 중국 측은 무역협력이 계획에 의해 주도되어서는 곤란함을 지적

- ZTE와 관련 첨단기술 마찰도 해소 여부가 불투명. 미국은 중국의 Made in China 2025 계획이 기술이전 강요와 전세계적인 공급과잉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견해가 강한 편. 미국과 중국은 차세대 산업에서 경쟁상태

-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온 세계경제는 일부 신흥국 통화가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불안 징후 가시화 속에 양국의 무역마찰 장기화는 시장심리 냉각 요인

○ 일본은행 심의위원, 수급균형 유지를 위해 현 통화정책 완화 기조 유지(로이터, 닛케이) 

- 마코토 사쿠라이 위원, 물가동향과 통화정책 완화 효과 여부에 따라 향후 일본은행의 정책 조정 가능성을 시사. 아울러 공급제약 속에 수요만을 의식한 정책에 부정적 입장 피력


○ 도요타 자동차, 미국이 자동차 관세 도입 시 미국 고용에 부정적 영향(로이터, 닛케이) 

- 미국 상무부는 승용차와 트럭 등이 자국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을 저하시키고, 안보를 위협한다고 주장하여 조사를 개시



○ 일본 기업의 생산성 제고, 노동수요에도 임금인상으로 연결되지 않는 요인(WSJ) 

-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율 간에 상충관계가 있음을 나타내는 필립스 곡선이 일본에서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존재. 일본은행에 따르면, 2.5%의 저실업률 등 노동시장 수요 우위 상황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 압력으로 이어지지 않는 상황

-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 2013년 디플레이션의 종식을 위해 양적완화 정책을 시행했으나 성과는 무산. 이는 2014년 소비세 인상으로 인한 가계의 구매력 감소와 유가의 급격한 하락 등이 주요 요인. 이후에도 경기부양을 통해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유도전략을 시도. BofA의 Izumi Devalier, 디플레이션 사고를 지닌 일본 기업은 경제 과열 시 임금을 높여 이를 제품가격에 전가하기보다는 서비스의 질을 낮출 유인이 크다고 주장

- 모건스탠리 Robert Feldman, 일본 기업의 자동화 추진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했다고 진단. 해당 기업들은 컨베이어 벨트, 셀프 계산대 등 관련 기술 도입으로 인건비 절감과 함께 높은 생산성을 유지

- 이와 같은 여건 속에서 일본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일본은행의 목표 수준을 크게 밑돌고 있는 상황. 아울러 기업이 저임금의 고령층과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을 확대. 이로 인해 임금인상 압력을 낮춰 물가상승 가속화가 어려울 전망


○ 매월경제보고, 경기판단을 5개월 연속 완만한 회복으로 제시(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는 개인소비와 수출입을 회복, 설비투자의 완만한 회복이라고 진단. 주택건설은 취약점이 존재한다고 지적


○ 재정제도 등 심의회, 2025년까지 기초 재정수지 흑자 목표 달성 필요(로이터, 닛케이) 

- 통화정책의 출구가 도래하면, 경기와 물가를 반영하는 금리가 상승할 수 있다고 지적. 이에 사회보장비 등 재정지출 수준에 관한 규율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


○ 5월 제조업 PMI(속보치), 52.5로 9개월 만에 최저(로이터, 닛케이) 

- IHS 마킷/닛케이, 다만 지수는 경기확장과 위축의 기준인 50을 상회. 제품 인도 기간이 원료 부족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구매비용이 빠르게 증가


○ 전국 백화점 매출, 4월에는 전년동월비 0.7% 증가(로이터, 닛케이) 

- 백화점협회가 발표한 같은 달 백화점 매출은 4565억엔으로 2개월 연속 증가세. 4월에 기온이 오르면서 계절상품이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부유층 소비 등이 양호한 흐름으로 전개


○ 일본은행 총재, 저금리 장기화가 금융기관 경영에 미치는 부작용 고려(로이터, 닛케이) 

- 구로다 총재, 대규모 통화정책 완화 정책이 예대수익 감소로 지역금융기관 경영에 부정적이며, 금리하락으로 연금 등의 운용수익률에도 영향을 미쳐 가구소득과 소비에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언급


○ 일본은행 부총재, 현 정책으로는 물가 목표 달성 가능(로이터, 닛케이) 

- 와카타베 마사즈미(若田部昌澄) 부총재, 위와 같이 언급하면서, 향후 경제상황 등을 고려하여 현 정책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에 변경을 고려할 수 있다고 주장


○ 4월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0.7% 올라 상승폭은 2개월 연속 축소(로이터, 닛케이) 

- 총무성에 의하면, 같은 달 신선식품 제외 소비자물가지수는 100.9로 16개월 연속 플러스 상승률을 기록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