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세계경제 전반

ㅇ 세계경제, 장기간 지속된 저성장 시대 탈피 가시화(FT) 

- 세계 주요국의 최근 경제지표들이 양호한 모습을 보이면서 시장에서는 금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상향 조정. 이에 상향된 세계경제 성장률이 장기간 지속된 저성장 시대를 탈피하는 신호일지에 대해 관심 증가

- 세계경제에서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모두 확장 국면에 들어섰다는 사실은 매우 고무적. 특히 이번 확장은 인위적인 경기부양책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경제 원동력의 기본적인 여건의 변화에 의한 결과. 이는 소비 증가→기업투자 확대→소득 증가 등의 선순환 등으로 연결. 또한, 미국 중심의 친성장정책과 유럽과 일본 중심의 풍부한 유동성이 세계경제 확장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

- 반면 통상 과거 경제위기 이전에 발생했던 경기과열에 따른 과도한 물가상승 등은 발생할 가능성이 낮으며, 북한의 핵무기 위협 등의 정치적 갈등도 상대적으로 점차 완화되고 있다는 평가

- 장기간 이어진 저성장을 완전히 탈피하기 위해서는 향후 주요국 중심으로 지속적인 구조개혁, 국가 간 공조체제 강화, 효과적 수요관리 등이 필요하며, 이것이 가능하다면 금융시장 안정과 정치적 긴장완화 등도 유발할 것으로 기대


ㅇ 선진국의 현금 유통 급증, 유동성 흡수의 어려움과 지하경제 확대 우려(닛케이) 

- 미국, 유럽, 일본에서 지폐와 동전의 유통이 증가. 이는 경제규모를 웃도는 속도로, 현금유통은 예금금리 하락 등으로 가계에 체류. 결제는 현금화 필요성이 낮아지나 저축은 현금 비율이 현저. 이에 조세당국의 자금파악이 어려워질 가능성 대두. 현금유통규모는 은행 시스템에 포함된 예금이 아닌 지폐와 동전의 형태로 실제 유통되는 현금의 양. 일본은 2017년 말 지폐가 106조엔으로 전년동기비 4% 증가

- 현금유통비율을 보면, 고액의 1만엔권이 93%를 차지하여, 저축목적의 보유유인이 확대. 여타 선진국도 이러한 추세는 유사. 연준에 의하면, 달러화의 현금유통은 1조6천억달러로, 미국 외 수요 등으로 전년비 7% 증가

- ECB에 따르면, 유로화는 작년 11월 기준 1조1천억유로로 4% 늘어난 상황. 이는 모두 저금리의 영향. 익명성이 높은 현금수요는 항상 존재하지만, 물가와 은행 예금금리의 상승 시 현금 보유자의 기회비용 손실이 발생

- 각국 중앙은행이 통화정책 완화로 금리를 낮은 수준에서 유지하는 가운데 해당 리스크가 낮다고 판단하여 현금보유 비중이 확대. 다만 일본의 현금 유통규모는 GDP 대비로 높은 편. 미국, 유럽, 일본 모두 현금 증가세가 경제성장률을 상회하고 있지만, 일본은 현금이 GDP 대비 20% 정도에 이르고 있어, 미국과 유럽의 10% 정도에 비해 높은 수준

- 일본은 국세청이 부유층 자산 파악에 나선 영향을 지적하는 의견이 다수. 탈세 의도는 아니지만, 당국에 자산을 세부적으로 알리고 싶지 않은 개인이 많다고 세무법인은 지적

- 주요국의 현금은 앞으로도 증가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지만, 통화정책 정상화로 유럽 등에서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대두. 일본은 중앙은행이 당분간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유지하여 이와 대조적 예상이 우세

-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나 동전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경우, 통화정책 완화 단행 시 흡수 효과가 나오기 어렵다는 관측도 지적. 2007년 일본은행의 금리인상 시 예상보다 현금 이동성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평가

- 시중의 통화량을 제어해야 하는 중앙은행으로서는 어려운 과제에 직면. 해외에서는 자금세탁 등의 악용될 소지가 높아 고액권 폐지를 주장하는 의견이 부상

- 하버드 대학의 로거프 교수는 현금 증가가 탈세 등 지하경제 확대를 보여주므로, 일본도 1만엔권 폐지를 제언. 고액지폐 페지는 해외에서도 진행. ECB는 2018년 말 500유로권 폐지를 결정


ㅇ 아시아, 역내 자산 증가 등으로 달러화 표시 채권 매수 확대(FT) 

- 시장에서는 아시아 지역에 미국 달러화 채권을 판매하려는 글로벌 기업의 다수 등장은 새로운 추세이며, 이는 아시아 채권시장의 전환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역내 자산 축적 증대 등이 원인

- Citi의 Ashu Khullar, 아시아 채권시장은 연기금, 보험 등에서 전세계 시장을 뒷받침할 정도로 성장했다고 지적. 아시아 지역의 수요 증가는 중국의 성장 등이 주요 요인이며, 이를 통해 역내 자산운용이 확대

- 많은 채권시장 업체에 따르면, 중국의 아시아의 대규모 수요를 설명. ANZ는 아시아 채권시장의 50%는 중국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고 주장. 이들은 미국 달러화 채권을 적극적으로 매수하여 역내 달러화 채권 비율이 큰 폭 상승

ㅇ 낮은 시장변동성, 선진국 경기의 대(大)안정기(Great Moderation) 등을 반영 (FT)

- 2018년 시장의 낙관적 견해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자산가격의 변동성. 다만 급격한 변동성 확대는 위험자산의 상당한 하락을 수반할 수도 있기 때문에 2008년과 같은 금융시장 불안정을 야기할 가능성도 상존

- 중앙은행은 이를 주목하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매우 낮은 변동성을 시장의 중요한 위험신호로 인식. 지난 2년 간 자산시장 변동성은 가장 최저. 이를 반영하듯이 VIX는 1990년대 초반 이후 낮은 수준. 이에 대해 시장에서는 중앙은행의 자산매입, 낮은 국채금리가 인위적으로 자산가격을 올려 물가상승률을 둔화시켰음에도 시장변동성이 비정상적으로 낮다고 지적. 다만 간과해서 안 될 내용은 시장의 낮은 변동성이 단지 통화정책 완화만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니며, 거시경제 여건 중 생산증가 등에 의해 형성된 점을 주시할 필요

- 낙관론자들은 낮은 자산가격의 변동성이 거시경제의 대안정기를 반영하기 때문에 거시경제의 변동성이 커지기 전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주장. 뉴욕 연은의 분석에서도 낮은 수준의 변동성은 단기 거래에 적용되어 정상적이라고 추정

■ 중국

ㅇ 리커창 총리, 2017년 성장률은 6.9% 전후가 될 것으로 추정(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경제는 2017년 안정 및 양호한 성장 기조를 유지하고, 전반적인 내용은 예상을 상회했다고 지적. 대규모 경기부양을 자제하는 한편 공급측면의 개혁 추진이 성장의 견인역이 되었다고 설명

 외환관리국, 미국 국채 투자 축소 검토 보도의 허위 가능성 제기(로이터, 블룸버그) 

- 성명서를 통해 해당 보도가 잘못된 자료를 기반으로 할 가능성이 있거나 허위 보도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중국은 외환보유액을 다변화하고, 외환자산의 안전성을 보호하는 동시에 자산가치의 보전 및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

ㅇ 상무부, 미국 기업의 인수 저지 등을 두고 보호무역주의 비판(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 Ant Financial의 미국 국제송금 대형업체 MoneyGram International 인수는 미국 당국에 의해 저지. 이를 두고 상무부는 안보 우려를 이유로 인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면서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자세에 유감을 표명

ㅇ 자동차 판매, 2017년 12월에는 전년동월비 0.1%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자동차공업협회(CAAM)은 2017년 판매대수가 2888만대로 전년비 3% 증가했다고 발표. 연초 설정한 목표는 5% 증가. 같은 해 12월 신에너지 차량의 판매대수는 전년동월비 6.8% 늘어난 16만3천대로 추산


ㅇ 중국의 미국 국채 선택, 대규모 외환보유액의 투자대상으로서 최선(FT) 

- 중국 정부가 미국 국채 매입을 줄일 것이라는 오보가 발표되는 등 이와 관련한 논란이 발생하는 상황. 실제로 일각에서는 중국이 더 부유한 국가인 미국에게 자금을 대부한다는 것은 옳지 않다는 주장 또한 존재

- 중국 당국은 안정성을 최우선 목표로 환율 방어를 위해 막대한 외환보유고를 축적. 2014년 이후 1조달러 이상의 외환보유액 감소가 발생하면서, 2017년 자본규제를 통하여 이를 상쇄하는 등 외환보유액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수행

-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현재 3.1조달러에 이르며, 중국 정부의 외환보유고에 대한 입장의 바뀔 가능성은 낮으며 외환수요도 유지될 것으로 예측. 이에 따라 중국의 자본규제는 크게 완화되지 않고 외환보유액의 축소도 이루어지 않을 것으로 전망

- 대규모의 외환보유액이 미국 국채시장에 묶여있는 가운데 중국의 외환보유액을 관리하는 국가외환관리국(SAFE)이 해당 시장에서 자본을 회수한다면 중국 내에도 관련 변동성이 심각하게 초래되는 상황. 또한 다른 대체가능한 투자대상이 존재하지 않으며 중국 정부가 안정성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하는 한, 미국 국채는 가장 안전한 자산이며 이에 더하여 수익성, 유동성을 감안했을 때에도 최선의 선택이라고 지적


ㅇ 정부, 미국 국채 매입 축소 또는 중지 가능성 검토(블룸버그)

- 외환당국은 위와 같은 내용을 제시하면서, 여타 자산에 비해 미국 국채보유 유인이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 미국과의 무역 갈등도 국채매입 축소 가능성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

ㅇ 청정에너지 분야, 글로벌 리더로 2017년 투자 급증(블룸버그)

- 에너지경제·재무분석연구소(IEEFA)에 의하면, 2017년 중국이 대규모 청정 에너지 사업과 기업 M&A에 투입한 자금은 440억달러로 전년대비 38% 증가. 일대일로 사업이 태양광 수출을 80억달러 규모로 높인 결과

ㅇ 2017년 12월 생산자물가, 전년동월비 4.9% 올라 상승률 둔화(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같은 달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전월의 5.8%보다 저하. 이는 1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 2017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8%로 11월의 1.7%에 비해 오름세

ㅇ 환경보호부, 북부 28개 도시는 2017년 4/4분기 대기오염 개선 목표 달성(로이터, 블룸버그)

- 2018년에는 상반기 비교적 온난한 기후로 인해 목표달성의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제시


ㅇ 정부, 프랑스와 정상회담에서 일대일로 협력 강화(닛케이)

- 시진핑 주석과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은 대형 항공기 에어버스의 중국 공장 조립능력을 확대하는 한편 핵연료 등 원자력 분야 협력에 합의

ㅇ 정부, 서비스 무역 촉진을 위해 300억위안 기금 조성(로이터, 블룸버그)

- 대외무역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로, 재정부, 상무부 등이 공동 설립.

1~11월 중국의 서비스 무역수지 적자액은 2348억달러

ㅇ 재정부, 일부 기술 장비 수입 관세와 부가가치세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원자력, 석유, 가스, 석탄, 석유화학, 항공기 장비 등을 포함한다고 발표


ㅇ 그림자 금융 및 위탁대출 등의 관리감독 강화(FT)

- 2017년 그림자 금융의 대규모 규제에 이어 중국 당국은 2.13조 달러에 달하는 중국의 위탁대출 규제를 실시할 예정. 위탁대출은 기업 간에 이루어지는 유사대출로서, 중개인을 둔 일반적인 은행대출과 유사. 그러나 해당 대출은 정식으로 허가된 대출기관에서 수행하는 신용위험평가가 부재. 대출을 보증하는 은행들은 대차대조표의 부채를 공개하지 않으며 예대율 규정이나 자본적정성 규제에 제약받지 않는 상황

- BBVA 아시아의 Xia Le, 당국의 그림자 금융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것이고 이후 해당 규제는 은행에게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언급. 이는 그림자 금융이 은행들의 주요 수입원으로 자리 잡고 있기 때문

- 은행관리감독위원회(CBRC)는 위탁대출을 실행하는 회사들을 위해 은행들이 의사결정을 하거나 보증하는 등의 행위를 규제. 또한 외탁대출을 통해 공급된 자금이 해당 자금을 빌려주는 회사의 주식, 채권, 파생상품에 투자되는 것을 금지

- 해당 규제는 은행들이 중개인 이상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제한. 이는 중국 당국이 은행의 대차대조표로부터 기인한 높은 레버리지를 규제하여 금융부문의 리스크를 감소시키고자하는 노력이라고 지적


ㅇ 국가통계국, 2016년 GDP(확정치) 하향조정 · 성장률은 6.7%로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해 GDP를 74조3600억위안(11조4700억달러)로 발표. 이전의 수치에서 542억위안 하향 조정한 것으로, 서비스 부문 규모를 낮춘 것이 원인. 서비스 부문은 38조3천억위안으로 GDP의 50% 정도를 차지

ㅇ 2017년 말 외환보유액, 3조1399억달러로 3년 만에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 발표에 의하면, 같은 기간 외환보유액은 전년 말보다 1294억달러 증가. 전년 말 수준을 상회한 경우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자본규제 강화로 해외로 자본유출이 감소하여 위안화 시세가 안정되었기 때문

■ 일본

ㅇ 내각부, 2027년 기초재정수지 흑자화 추정(닛케이) 

- 이는 당초 추정치보다 2년 늦은 것으로, 이에 기초한 중장기 재정계획을 설정할 계획


ㅇ 일본, 기업의 향후 최대 난제는 노동력 부족이라는 우려 확산(FT) 

- 최근 지원자 1명당 일자리 수는 1.55개를 기록, 구인난이 1970년대 중반 이후 가장 심각한 상황. 이러한 공급부족 영향에 외국인 노동자 수는 2016년 이후 처음으로 100만명 돌파했으며 작년 노동력 부족에 따른 파산 기업 수는 2016년의 2배 기록

- 기업들은 이러한 변화에 맞춰 주요 전략을 수정. 주류업체 Asahi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제품가격 인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편의점업체 Lawson은 일부 점포에 심야 무인 계산대를 도입. 몇몇 대기업은 인력확보를 위해 일용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

- 시장에서는 향후 기업의 가장 심각한 도전은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특히 경기회복 지속과 노동력 부족을 고려할 때 임금인상 압력이 강화되어 기업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

- BofA는 기업들이 외국인 노동자 확대를 통해 유연성을 강화하고 있지만 결국 한계에 직면할 것이며, 과도한 임금인상에 따른 생산 감소, 생산성 둔화, 경영 부진 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모델 개발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

- 맥쿼리증권의 Peter Eadon-Clarke, 일본 기업은 장기간 기업 내부의 구조 변화에만 익숙할 뿐 이와 같이 외부 변화를 대비하는 경험이 부족하여 다수의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


ㅇ 일본은행 조사, 가계의 물가상승 기대가 2017년 12월에 2분기 만에 증가(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이 발표한 같은 기간 생활의식 설문조사에서 1년 및 5년 후 물가가 오른다고 전망한 응답비율(1년 후 75.6%, 5년 후 81.9%)이 지난 9월 조사에 비해 상승

- 현재 물가에 대해서도 1년 전에 비해 올랐다고 응답한 비율이 67.1%로 확대.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을 반영하여 최근 물가상승세가 가계의 인플레이션 기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

ㅇ 경기동행지수, 2017년 11월에는 2007년 10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에 따르면, 같은 달 경기동행지수는 전월비 1.7p 오른 118.1을 나타내면서, 전월비 기준 2개월 연속 상승. 경기선행지수도 전월비 2.1p 올라 108.6을 기록


ㅇ 2017년 3/4분기 수급 갭, 1.35%로 수요초과 폭이 확대(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에 따르면, 같은 기간 수급 갭은 2/4분기의 1.18%에서 확대

ㅇ 2017년 12월 소비자태도지수, 전월비 0.2p 떨어진 44.7로 4개월 만에 하락(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에 의하면, 같은 달 소비자태도지수는 내구소비재 매입시기 판단, 고용여건 등이 전월보다 저하. 1년 후 물가전망 조사에서는 상승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월비 1.4%p 늘어난 80.0%를 차지

ㅇ 2017년 11월 실질임금, 전년동월비 0.1% 늘어나 11개월 만에 상승(로이터, 닛케이)

-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같은 달 매월근로통계조사(속보치)에서, 명목임금에 해당되는 현금급여총액은 전년동월비 0.9% 늘어나 4개월 연속 증가세

ㅇ 정부, 임금인상 관련 여건 정비와 실현을 언급(로이터, 닛케이)

- 아베 총리는 경기선순환을 위해 3%의 임금인상을 촉구. 모테기 경제재정장관은 세제 혜택으로 기업의 임금인상 여건이 정비되었다고 주장

ㅇ 아소 다로 재무장관, 기초 재정수지 흑자 달성을 2018년 하반기에 설정(로이터, 닛케이)

- 2020년까지 기초 재정수지 흑자가 어렵다고 언급하고, 해당 시점에서 특정 기간의 달성 여부를 제시할 것이라고 주장


ㅇ 2017년 12월 제조업 PMI, 54로 2014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FT) 

- 닛케이/마킷이 발표한 같은 기간 일본의 제조업 PMI는 전월의 53.6에서 상승. 생산지수는 5개월 연속 오름세. 다만 기업 신뢰도 지수는 고령화 영향으로 13개월 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


ㅇ 2분기 연속 2%대 고성장

- 3분기 경제성장률(수정치)은 기업설비투자의 큰 폭 증 가 등으로 전기비 연율 1.4%에서 2.5%로 상향조정

- 상향조정은 재고투자 기여도(전기비 0.2 →0.4%p), 기업설비투자(0.2 → 1.1%) 상향 등에 주로 기인

- 3분기에 감소로 전환된 주택투자는 전기비 -0.9%에서 -1.0%로 소폭 하향조정

- 주요 IB들은 일본의 4분기 성장률 0.9%, ′17년 1.6%, ′18년 1.3% 내외로 예상(Bloomberg 조사)

- CPI상승률(신선식품 제외)은 10월 0.8% →11월 0.9% 로 금년 1월 플러스 전환 후 완만한 오름세 지속

- 에너지까지 제외한 CPI는 10월 0.2% → 11월 0.3% 로 소폭 확대되었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

- 일본은행은 ′16.9월 국채수익률곡선 관리제 도입 이후 장기금리 -0.1%, 장기(10년)금리 0% 수준으로 유지

- 총재, “경기가 좋다고 해서 슬슬 금리를 올린다는 생각은 없다”면서 현 통화정책 지속 방침을 표명

■ 유럽

ㅇ EU 시장규제당국, MiFID 2의 dark pool 거래 제한을 3월까지 보류(블룸버그) 

- 2차 금융상품시장 지침(MiFID 2)에 제시된 정보를 적시에 공개하지 않고 거래하는 dark pool 제한 도입을 3월로 연기한다고 발표. 예상외의 연기로 MiFID 2의 중요한 축 중 하나가 훼손될 우려

- 증권시장감독청(ESMA)은 dark pool 자료 불완전성을 연기 이유로 설명. MiFID 2에서는 개별 주식종목에 대해 12개월 간 거래량 중 dark pool 거래를 8% 이내로 제한

ㅇ 영국, 런던 금융기관에 유리한 무역협정을 EU가 거부 시 금융위기 가능성(블룸버그) 

- 해먼드 재무장관과 데이비스 브렉시트 담당장관은 상품과 금융서비스를 모두 포함한 광범위한 무역협정을 EU와 영국이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 이는 양자의 협력을 통해 금융안정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

ㅇ EU와 중국의 투자협정, 연내 최종단계에 도달 기대(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 주재 EU 대사인 Schweisgut, 중국 정부의 대외개방 약속 이행을 촉구. 지난 수년간 중국의 실현하지 않은 약속으로 투자기업이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고 피력


ㅇ 유럽 은행연맹, 손실부담제도 등을 통해 공공자본 의존도를 낮출 필요(FT) 

- 은행연맹은 은행이 부실화되는 경우에 채권자도 함께 손실을 부담하는 채권자 손실부담제도(Bail-in)를 통해 공공자본을 민영자본으로 대체하는데 초점. 

- 그리스 재무 장관 Euclid Tsakalotos, 민간의 국제금융시장 접근성 확보의 어려움, 민간금융의 변동성 등의 위험을 근거로 해당 제도는 일부 은행에만 효과를 지니며, 위기 시 공공자본 투자가 필연적이라고 지적. 그러나 재정통합 없이도 국가 간의 민간금융의 연결성을 높인다면, EU 내에서 자본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면서 각국 납세자들의 위험이 공유되는 효과를 보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은행연맹을 통한 초국적 신용평가제도의 설립이 필요

- 은행연맹을 지지하는 입장은 채권자 손실부담제도가 은행의 위기를 이전에 막는 요소로 작용하고, 은행의 손실을 이와 관계없는 다른 사람이 충당하는 등의 구제 금융 역풍을 줄일 것이라고 강조. 또한 해당 제도는 개인 투자자의 손실을 국가가 보상할 필요가 없어지게 하면서, 개인의 변동성으로부터 공공재정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을 보유. 이에 기존 수단에서 벗어나 효과적인 손실부담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

ㅇ EU, 영국의 역내 이탈 협상에서 강경자세로 전환(블룸버그) 

- 영국은 그 동안 아무런 협정 없이 EU를 탈퇴하는 No-Deal 시나리오까지 염두에 두고 EU을 압박했으나, 최근 이런 극단적 태도의 실효성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등 EU 협상에서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는 평가. 이는 지지부진한 협상의 주요 원인이 영국이라는 판단에 기인. EU는 역내 기업에 영국과의 직접협상을 자제하고 태도 변화를 기다리도록 유도하는 한편, 자체적인 주요거점 재설정과 업무 프로세스 변화를 통한 브렉시트 충격 방지책을 제안

- EU는 영국 기업들의 역내 경제 활동을 억제하려는 움직임. 이에 유럽 위성항법장치 입찰계약에 영국 항공우주산업 기업들의 참여를 배제하는 등 영국 기업들의 활동이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

- 영국의 글로벌 경쟁력 유지, 경제 악화와 그에 따른 정치적 손실 방지책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메이 총리는 불가피하게 기존의 주장에서 다소 후퇴하여 유럽연합의 요구를 수용하기 시작


ㅇ 유로존 실업률, 2017년 11월에는 2009년 1월 이후 최저(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실업률(19개국 기준)은 전월보다 0.1%p 하락한 8.7%. 내수중심으로 완만한 경기상승을 배경으로, 유로존 고용사정 개선이 지속되고 있음을 반영

ㅇ 독일과 스페인, 2017년 성장률을 각각 2.2%, 3.1%로 추정(로이터, 블룸버그) 

- 독일 정부는 같은 해 성장률 예상치를 이전 2%에서 올렸고, 2018년에도 2.2%의 같은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진단. 스페인 라호이 총리는 2017년 성장률이 정부 예상과 동일한 수치라고 제시

ㅇ 독일, 2017년 11월 산업생산지수는 전월비 3.4% 올라 2009년 9월 이후 최대(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수출은 전월비 4.1% 늘어나 수입 증가율인 2.3%를 상회하면서, 무역수지 흑자가 확대(10월 199억유로→ 11월 223억유로). 산업생산과 무역수지는 독일 경제가 2017년 4/4분기에 성장세 확대가 이루어진 것으로 시사

ㅇ 프랑스, 2017년 11월 무역수지 적자는 예상 외로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세관에 의하면, 같은 달 무역수지는 57억유로 적자로, 전월의 53억유로를 상회. 2017년 11월 수출은 항공과 자동차 부문의 감소 영향으로 전월비 1.6% 줄었고, 수입은 0.5% 감소

ㅇ 스위스 중앙은행, 환차익 등으로 2017년 사상 최대 흑자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중앙은행은 같은 해 이익이 540억스위스프랑으로, 110년 역사상 가장 큰 폭의 흑자가 예상된다고 발표


ㅇ 유럽 각국, 대중영합주의에 대응한 경제 개혁 수단 구사가 과제(WSJ) 

- 유럽 내 대중영합주의 정당들은 작년 선거에서 가시적인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다수 국가에서 여전히 높은 영향력을 과시. 이는 역내 경제상황, 난민과 이민에 대한 반감에서 비롯되는 반유로. 반세계화 성향의 증대를 의미

- 민간경제연구소인 경제정책연구센터(CEPR), 대중영합주의 정당 지지도와 경제여건과는 강한 상관관계가 있다고 지적. 실업률 1%p 상승은 해당 정당의 지지율 1%p로 이어진다고 추정. 또한 실업이 증가할수록 EU에 대한 신뢰도가 저하되는 경향이 존재. 이에 비추어 경기상황 개선을 통해 대중영합주의 정당의 지지도를 낮추고 EU 통합을 확대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내재

- 현재 EU는 낮은 실업률과 높은 경제성장률이 예측되는 상태. 작년 12월 발표된 EU 여론조사에서는 유로존 지지율이 74%로 나타나는 등 긍정적인 편. 따라서 EU 각국이 노동시장을 포함한 구조적 개혁 단행과 함께 대중영합주의 정당들에 대응할 필요성이 있으며, EU의 개혁 추진의 중요성이 부각

ㅇ 영국, 낮은 수준의 국채금리 지속은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따른 우려를 반영(FT) 

- 최근 미국 등 주요국 국채금리는 다시 상승하고 있지만 영국 국채금리는 사상 최저 수준에서 횡보를 지속. 이는 브렉시트 관련 정치적 경제적 불확실성이 주요 요인이라는 시각이 우세

- 영국과 EU의 1단계 브렉시트 협상이 끝난 이후 이와 관련된 불안이 다소 줄었다는 평가도 있으나, 시장에서는 2단계 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세부 항목 논의 과정에서 양측의 이견이 단기간 내에 좁혀지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

- 전체 발행 국채의 1/4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도 이를 고려하여 2017년 11월 87억파운드 규모의 순매입에 나서는 등 안전자산의 비중을 오히려 늘려 기존의 입장에 큰 변화를 나타내지는 않는 상황

- RBC Capital의 Peter Schaffrik, 거시경제 전망이 불투명하여 단기간 내 안전자산 관련 외국인 수요가 크게 감소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 또한 잉글랜드 은행은 최근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필요 시 추가로 올릴 수 있다는 의지를 표명했지만,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에서 상승 조짐이 크지 않아 실제로 이를 시행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가능성


ㅇ 유로화 환율, 채권시장 압력에도 불구하고 달러화 대비 강세 예상(WSJ) 

- 일반적으로 시장에서는 2개 국가 간의 단기 국채금리차를 환율 차이로 인식. 한 국가의 국채금리가 상승하면, 투자자는 자본을 금리가 높은 국가로 이동하게 되어 해당 국가의 환율 가치는 상승

- 독일 단기국채는 ECB의 독일 채권매입 프로그램의 지속에도 불구하고, 독일 중앙은행의 단기 국채발행 지속과 채권 만기축소 압력으로 인해 저금리 상태를 유지. 하지만 2017년에 독일 단기국채금리가 미국 국채금리에 비해 낮음에도 불구하고 유로화는 달러 대비 강세를 보여, 일반적인 통화 흐름과는 불일치. 이는 유로존의 정치적 안정, 역내 경기회복세 확대 등이 주요 배경. 특히 유럽의 통합을 강조하는 프랑스 마크롱 정부의 출범, 독일의 연정 가능성 등으로 유로화 하락 요소는 상당 부분 해소. 또한 미국 경제성장이 예상치를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과 트럼프 정부가 지니고 있는 정치, 경제적 리스크는 유로화 강세 지속 가능성 시사. Consensus Economics, 올해 유로화는 강세 유지하여 연말 1.19달러로 마감할 것이라 예상

ㅇ 독일, 브렉시트로 런던을 이탈할 가능성이 높은 은행 유치에 박차(FT) 

- 런던에 자리 잡은 은행들이 브렉시트 이후 새로운 거점으로 독일을 선택하는 움직임 확산. Financial Times 조사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주요 투자은행 중 7개가 프랑크푸르트에 EU 본사 설립을 결정. 이는 독일연방감독청과 독일 정부 등의 유연한 정책에 기반을 둔 것으로, 해당 기관들은 기업 유치를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기보다는 기존 은행 규제의 재검토와 기업의 안전이전 등 은행들에게 실용적인 방안을 제시. 또한 신규은행들의 금융모델 안정화와 규제 변화에 따른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영국에서 사용되던 기존의 모델과 상품 사용을 승인하고 있으며, 이는 주요 은행들의 독일 진출을 유인하는 동인으로 작용. 하지만 이러한 정책을 통해 증가할 금융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설립된 은행들의 경제적 실효성 등 관리해야할 요소들이 존재, 이를 조절하기 위한 독일 정부의 보완책 설립의 필요성 대두


ㅇ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중국은 일대일로 진행에서 유럽과 동행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고대 실크로드는 중국만으로 구축되지 않았다고 언급하면서, 중국의 해외투자와 무역 제약이 완화되어 EU와 관계가 재개되기를 기대. 중국이 추진하는 인프라 투자 등은 프랑스와 유럽의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주장

ㅇ 유로존 경기체감지수, 2017년 12월 116.0으로 2000년 10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위원회가 발표한 같은 달 해당 지수는 전월의 114.6, 시장예상치인 114.8보다 상승. 기업여건지수도 1985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1.66을 나타내, 11월의 1.49보다 확대. 다만 1년 후 인플레이션 기대는 전월보다 하락

ㅇ 유로존 Sentix 투자자 기대지수, 1월 32.9로 전월(31.1)보다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현황지수도 2007년 8월 이후 최고치. 이는 세계경제의 성장세 확대 등이 반영한 동시에 미국의 세제개혁 효과가 기업실적에 호재라고 판단했기 때문

ㅇ 독일, 2017년 11월 제조업수주는 전월비 0.4%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제조업 수주는 시장예상치(0.5% 증가)를 하회. 하지만 경제부와 시장은 기저효과로 인한 일시적 감소이며, 제조업 수주는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

ㅇ 포르투갈, 2017년 10월 실업률은 12년 내 최저(FT)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실업률은 8.4%로 구제금융 이전 수준을 나타냈으며, 11월에는 8.2%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 포르투갈 실업률은 2013년 17%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 

- 2017년 10월 실업률은 2005년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나 청년층 실업률은 같은 해 9월 25.1%에서 10월에는 25.6%로 올라 EU에서 세 번째로 높은 편


ㅇ 이탈리아 부채비율, 정치적 리스크 등으로 인해 추가 하락 여부는 미지수(WSJ)

- ECB의 기준금리 동결 등은 이탈리아의 부채부담을 줄이는 요소. 이탈리아 정부의 부실채권 규제 외에 경기상승도 정부부채 규모를 줄이는데 기여할 전망. 그러나 부채 감소의 낙관적 전망에도 불구하고 2018년 3월 총선의 영향으로 이탈리아의 GDP 대비 부채가 큰 폭으로 줄어들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 이는 국채금리 변동에 정치적 리스크가 포함되기 때문. ECB의 경기부양적 통화정책으로 인해 지난 3년간 이탈리아 국채금리는 평균 0.64%에 머물렀고, 이탈리아는 이를 활용하여 만기구조를 7년 수준으로 확대

- 향후 총선에 따른 정치적 요인은 이탈리아 금리의 리스크 프리미엄을 높일 가능성. 2017년 프랑스 선거이전 반EU 성향의 정권 출범 우려는 이탈리아 국채의 스프레드(독일과의)를 확대시킨 원인. 이에 부채비율 축소를 위해서는 정치적 합의가 필요한 상황. 그러나 이탈리아의 총선이 3파전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정치적 분열양상은 부채문제 증폭과 성장기회를 위협하는 요인이라고 지적

ㅇ 이탈리아 부실대출, 부동산 가격하락 해결 등이 과제(FT) 

- EU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2/4분기 대다수 유럽이 5% 이상의 부동산 가격 상승을 경험하는 가운데 이탈리아는 유일하게 하락세가 지속. 2017년 3/4분기까지 지속된 이러한 추세는 자가 주택 비율이 72%에 달하는 이탈리아에 미치는 영향은 큰 상황

- Eurobarometer의 설문조사에서 이탈리아 국민의 80% 이상이 경기불황을 체감했다고 발표. 이는 재정 위기 직후 불안정한 은행 시스템에서 기인

- 이탈리아의 은행권은 증권화를 통해 부실대출 규모를 2800억유로까지 줄이는 등 시스템 개선을 진행. 그러나 그 중 부동산 관련 부실대출이 1730억유로에 달하는 상황

- 자산운용회사 Algebris의 Massimo Massimilla, 은행권은 제조업 부실 대출에 대한 상환의사를 갖고 있지만, 부동산 대출에서는 건설 및 부동산 회사 관련 담보 대출의 회복을 기대하며 관망한다고 지적

- 은행이 미지불로 회수된 부동산을 매각하면서 가격하락이 가속화 시키는 가운데 부실대출로 인한 부동산 시장의 불황을 해결할 필요성이 증대


ㅇ 독일, 2017년 11월 소매매출지수는 전월비 2.3% 올라 시장예상치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소매매출지수는 실질 기준 전년동월비로는 4.4% 상승

ㅇ 프랑스, 2017년 12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05로 전월보다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해당지수는 같은 달 시장예상치를 상회. 실업 관련 가계의 우려가 강하지만, 경기상황 평가는 2002년 12월 이후 높은 수준. 아울러 소비자물가상승률은 EU기준 전년동월비 1.3%상승

ㅇ 그리스, 10년물 국채금리 12년 만에 최저치(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 국채시장에서 그리스 해당 국채금리는 경기회복에 따른 EU 자금지원을 탈피할 수 있다는 기대 확산으로, 매수세가 확대되면서 3.7%대로 하락

ㅇ 영국, 2017년 3/4분기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0.9%를 기록. 이는 경기확장보다는 근로자 감소를 반영한 결과. 단위노동비용은 전년동기비 1.3% 상승률을 보여, 2015년 2/4분기 이후 최저치

■ 미국

ㅇ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낮은 물가상승률로 명목 GDP 1조달러 축소(로이터, 블룸버그) 

- 불라드 총재, 2012년 이후 인플레이션율이 연준의 목표를을 하회함에 따라 바람직한 물가수준과 현저한 격차를 보여, 명목 기준 4.6%의 격차가 발생했다고 언급. 이는 금액 기준으로 8200억달러 이상

- 연준이 이를 보완하기 위해 향후 10년간 연간 물가상승률을 2.5%로 올릴 필요가 있어, 통화정책의 새로운 수단으로 물가 목표 수준을 채택하는 방안이 부상. 이에 대해 상당한 준비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

ㅇ 댈러스 연은 총재, 중국의 국채매입 축소가 연준 자산매각에 미칠 영향은 경미(로이터, 블룸버그) 

- 카플란 총재, 중국 당국의 미국 채권시장 투자 유인이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연준은 이와 무관하게 완만한 속도로 보유채권을 매각하는 계획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 연준은 세제개혁에 따른 미국경기의 과열 위험을 경계해야 한다고 언급하고, 세제개혁이 기업투자를 확대시키지만, 부채 리스크를 확대시킨다고 우려 표명

ㅇ 피치, 부채상한 상향 조정 미흡 시 최상위 등급 상실 우려(로이터, 블룸버그) 

- 피치의 James McCormack, 미국정부가 주요 국채 이자지급을 지속하더라도 부채 관련 요건을 충족해야 최상위 등급이 적합하다고 주장. 의회예산처는 부채상한을 2월 말까지 인상하지 않으면 3월말부터 4월 초 재무부 자금이 고갈될 것이라고 예측


ㅇ 미국 국채금리 상승, 시장의 인플레이션 기대를 반영(WSJ) 

- 여전히 물가상승률이 낮은 수준이지만, 경제지표 개선과 에너지 가격 상승, 감세안 통과 등으로 시장의 인플레이션 기대가 커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10년물 미국 국채금리가 지난 3월 이후 최초로 2.5%를 상회

- 일부에서는 최근 미국 국채금리 상승이 일본은행 국채매입 규모 축소 발표에 따른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완화 기조 전환으로 평가하며 일시적인 영향으로 평가 절하. 그러나 미국 국채 잔액의 44%를 외국인 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은행이나 ECB의 국채매입이 역내 국채금리를 하락시켜 일본, 유럽 투자자들이 미국 국채를 투자 유인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

- 국채와 물가연동 국채의 금리차인 Break-even의 변화에서 확인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인플레이션 반등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도 변화. 10년물 Breakeven은 작년 3월 이후 최고치인 2.035%까지 상승

- 도이체방크의 Gary Polack, Break-even의 변화는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을 우려하기 시작했다는 방증이라고 평가. 아울러 2017년 12월 소비자물가 발표가 투자자들의 인플레이션 기대를 시험하는 계기가 될 전망

ㅇ 미국 은행권 이익, 세제개혁 여파로 일시 감소하나 장기적으로 증가 예상(WSJ) 

- 은행의 실적 발표 시기가 다가오는 가운데 세제개혁안 시행이 일시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 최근 공개된 은행 자료들에 따르면, 주요 5대 은행의 작년 4/4분기 이익이 다음과 같은 요인으로 전년동기비 310억달러 감소할 것으로 추정

- 첫째, 법인세율이 35%에서 21%로 낮아지면서 미래의 이익 증가분에 미리 세금을 부과하여 발생하는 이연법인세자산(Deferred Tax Asset)이 증가하여 이익이 감소. 그 중 씨티의 경우 그 규모가 200억달러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

- 둘째, 외국에서 발생하는 이익의 국내 송환 이익이 증가하며 유동성 자산과 비유동성 자산에 각각 15.5%, 8.0%의 일회성 세율을 적용. Zion Research에 따르면, S&P 500 금융기관이 4/4분기에 지불해야 하는 관련 비용 증가분은 130억달러 수준. 그러나 세제개혁안 시행으로 주요 은행들의 이익이 이와 같이 일시적인 감소를 겪을 수는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에 2019년까지 결국 평균 15% 늘어나 장기적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영향을 유발할 전망


ㅇ 미국 연준, 기존 기조와 달리 시장 버블의 사전조치에 적극적으로 전환 전망(WSJ) 

- 1999년 이후 미국의 주가수익비율(PER)이 최고치에 이르고 국채금리가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가운데 규제를 통해 금융시스템은 안정

- 각종 금융시장 안정성 지표는 시장이 건전하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2016년 이후 주식시장이 23% 상승하는 등 단기간 급격한 변동으로 인해 위험도가 반영되지 않았을 가능성 존재. 이에 더하여 금리인상의 경기조정능력이 약화되어 위험성이 가중된 상황. 2008년 금융위기 이전까지 버블에 대한 사전조치는 위험성으로 인해 지양되었지만, 이후 규제강화와 금리조정을 통한 선제적 조치가 요구되는 추세

- 옐렌 의장은 버블에 대한 예방으로 금리인상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버블이 심각하게 고조되지 않는 경우에는 금리를 조절하지 않는 성향. 파월 차기 의장도 통화정책이 금융시장의 과열을 막는 마지막 수단이 되어야 한다는데 동의. 그러나 낮은 명목금리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이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는 등 상대적으로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어 향후 관련 조치가 주목되는 상황


ㅇ 미국, 셰일산업의 호조가 구매력 회복‧고용증가 등을 통해 경제성장에 기여(블룸버그) 

- 2017년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양호한 경제 성장세가 유지되고 있으며, 고부가가치 제품생산 일자리가 전년대비 40만개 이상 증가하는 등 고용도 긍정적 흐름을 지속. 시장에서는 셰일산업의 호조가 이에 일조했다고 평가. 이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하락했던 유가가 작년부터 글로벌 수급 개선 등의 영향으로 상승하면서, 고용감소, 소비자의 구매력 감소, 정유 및 제조업체의 부채위기 등 그 동안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던 요인들이 해소되고 있기 때문

- 이와 같은 경기회복 등으로 연준도 작년 3차례 금리를 인상하고 금년에도 기존의 통화정책 기조를 지속하겠다는 의사를 피력

- 유가상승의 성장 효과는 1990년대 금융위기를 겪었던 신흥국의 경기회복과도 유사한 상황. 당시에도 금융위기 이후 유가가 상승하면서 다수의 산유국 및 원유 정제국의 경제도 동반 회복. 하지만 일부에서는 앞으로 유가상승이 둔화되고 셰일 등 에너지산업 부문에서의 고용 창출이 약화되면 이러한 경제회복 효과가 감소할 수 있어, 당국은 이를 대비하는 경기부양책 대비가 필요


ㅇ 2018년 미국 경기상승, 임금상승 · 기업투자 · 신기술 규제 여부가 변수(FT)

- 2018년 미국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 중 하나는 임금상승 확대 여부. 현재 미국의 임금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에 집중되어 있고, 중산층의 임금은 정체. 이는 기술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심리적인 이유로 인해 고용의 유연성이 제약받고 있기 때문. 전통적 근무방식에서의 탈피가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해당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편. 

- 다음으로는 기업의 투자확대 여부. 성장세 견인요소로 기업 투자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금리 인상으로 인한 부채부담 우려와 법인세 인하 등으로 인한 투자의 증대 기대가 병존. 공화당은 법인세 감세로 해외에 있는 자본이 환류하고 해당 자본이 새로운 투자로 이어질 것이라는 주장이지만, 기업이 잉여자금을 통해 자사주매입이나 M&A에만 치중할 것이라는 예상도 상존

- 끝으로 새로운 기술의 규제도 주목할 만한 사항. 비트코인 등 첨단기술은 2017년 주가 상승의 원동력이었으나, 2018년에는 해당 내용의 각종 규제가 새롭게 시행될 가능성과 커져 기업 투자 등에도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상황

ㅇ 트럼프 정부의 미국 우선주의, 달러화 가치의 하방 압력으로 작용(블룸버그)

- 2017년 달러화 가치는 3차례의 금리인상과 경기부양책에도 불구하고 10년 만에 최대 폭 하락. 환율은 다양한 요인에 의해 변동하지만, Mercury and Mars 이론에 기초할 경우에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이 하방 압력으로 작용. 해당 이론에서 통화가치는 Mercury로 표현되는 경제 요인(유동성, 경제적 연결성, 네트워크 효과 등)과 Mars로 지칭되는 지정학적 요인(외교 및 군사적 힘)에 의해 결정

- UC 버클리의 Barry Eichengreen과 ECB의 Arnaud Mehl은 달러화 가치에서 안보 프리미엄이 매우 크다면서, 그 근거로 한국이나 일본 등 자국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는 국가의 외환보유액 중 달러화의 비중이 그렇지 않은 국가에 비해 높다고 주장. 하지만 미국의 자국 우선주의 시행 이후 한국과 일본 내에서 군사력 강화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등 동맹국의 안보 확신이 약화. 이러한 안보 프리미엄 감소로 2017년 3/4분기 세계 외환보유고에서 달러화의 비중은 63.5%로 2014년 이후 최저. 물론 이는 다른 기축통화와 비교하여 여전히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이나 소폭의 하락만으로도 환율은 크게 변화. 또한 트럼프 정부 기존 정책의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달러화의 약세의 지속 가능성은 높은 편


ㅇ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준의 수익률 곡선 평탄화에 신중하게 대응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보스틱 총재, 연준이 수익률 곡선 평탄화를 유발할 수 있는 행동은 회피해야 한다는 인식을 표명. 자신의 기본 시나리오에 기초하여 2018년에는 2~3차례 금리인상이 적절하다고 주장

ㅇ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물가수준 목표는 경기하강 예방에 기여(로이터, 블룸버그)

- 윌리엄스 총재, 물가수준 목표 제시는 새로운 경기부양책을 확약하고 있는 것과 같다고 언급


ㅇ 미국 경제, 장기적으로 세제개혁 효과는 크지 않을 전망(WSJ)

- 2017년 경기 호조와 세제개혁안 등으로 금년 기업투자와 소비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하지만 애틀랜타 연은과 Macroeconomic Adviders는 4/4분기 성장률이 각각 2.7%, 2.3%로 3/4분기에 비해 하락할 것으로 추정

-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은 취업자와 생산성에 의해 결정되는데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와 전반적인 생산성 하락으로 2가지 요인 모두 하방 압력이 높은 편. 의회예산처의 향후 10년간 잠재 경제성장률은 1.8%, 연준의 장기성장률 추정치는 1.7~2.2%에 불과

- 하버드대학의 Dale Jorgenson, 세제개혁안 시행으로 앞으로 2년 동안 성장률 추정치가 개선된 것은 사실이지만, 향후 3.0% 이상의 성장률을 확신할 수 없음을 고려할 때 아직 새로운 추세가 형성되었다고 기대하기는 시기상조

- 시카고대학의 Austan Goolsbee, 세제개혁안은 소득의 재분배에 초점을 두고 있어 강력한 경기부양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 콜롬비아대학의 Glenn Hubbard, 세제개혁안으로 인한 긍정적 효과는 당국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

ㅇ 미국 세제개혁, 재정악화로 인한 공공투자 · 경제성장을 저해할 우려(블룸버그)

- 트럼프 정부는 지속적인 성장률 3% 달성을 경제 목표로 내세우고 이를 위해 세제개혁 등의 경기부양책을 추진. 세제개혁이 일시적 경기부양을 유도할 수 있으나, 경제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공공부문의 투자활성화가 매우 중요

- 최근 8년 경기확장기에 민간부문의 성장률은 3%를 상회하여 2000년 이후의 평균 수준과 유사하고, 기업투자 증가율은 4.25%로 같은 기간의 평균 경제성장률의 2배를 기록하는 등 민간부문의 성장률은 상대적으로 양호. 반면, 금융위기 이후 공공부문 지출 및 투자는 연평균 1%p 감소하여 이전 경기확장기보다 크게 악화되어 전체 성장률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 2017년 3/4분기에도 공공부문 투자가 5500억달러로 2000년대 평균보다 감소. 이에 일부에서는 세제개혁 시행으로 재정수지 적자가 확대되어 대규모 혹은 장기의 공공부문 투자가 위축되고 성장 모멘텀도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 이를 고려할 때, 정부는 세제개혁안의 시행 뿐 아니라 재정수지 적자가 늘어나도 공공부문 인프라 투자를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

ㅇ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對中 무역정책, 기존 기조와 유사(FT)

-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지 1년이 경과한 가운데 중국과의 무역 전쟁이 현실화되지 않았다는 평가. 하지만 대중對中 무역 또는 광범위한 경제 전쟁은 이미 개시되었다는 내용도 고찰할 필요. 표면적으로 미국과 중국은 무역중단에 나설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 상황. 실제 양국의 무역 갈등은 수년간 진행. 미국은 철강제품 등에 이어 태양전지, 알루미늄 등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예정

- 무엇보다 미국은 지적재산권을 목표로 중국 진출 기업의 기술 이전 강요에도 주목. 트럼프 행정부는 오바마 정부와 달리 무역전쟁의 전략에서 차이. 예를들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둘러싼 방향성은 상이. 전술적으로도 변동성 등은 차별화되어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과거 정부와 같이 무역정책에서는 수년간 중국과의 갈등이 내재된 내용을 보다 구체화하고 있어, 실제로는 무역정책은 이전 정부와 대부분 비슷하게 전개

ㅇ 노동수요증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이어져 경기상승 가속화 요인으로 작용(블룸버그)

- 최근 시장에서는 임금상승의 두 가지 이유로 최저임금 인상과 유휴 노동력 축소가 제시. 최저임금의 경우 지난 10년 동안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2018년에도 대다수의 지역에서 최저임금을 인상할 것으로 예상. 이는 생산성 증가율과 물가상승률에 비해 임금상승률이 낮아 이를 끌어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배경. 최저임금이 인상은 근로자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전망. 아울러 노동수요 증가도 임금상승 압력으로 작용

- 노동공급 측면에서 기업이 고용을 늘리고자 할 때, 기업은 근로조건을 향상시키거나 높은 임금을 통해 노동시장에 참가하지 않은 비경제활동인구에게 유인을 제공하고자 노력. 미국의 경제활동참가율은 62.7%로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상황. 따라서 노동시장에서의 공급 부족으로 인해 임금인상으로 연결. 이에 따라 소비지출의 증가, 인플레이션 오름세로 이어질 것이며, 이는 향후 경기확장을 가속화시킬 가능성이 높은 편


ㅇ 정부, 중국 철강과 태양전지 등에 대한 무역제재 실행 검토(닛케이) 

- 트럼프 행정부는 對中 무역수지 적자를 줄이기 위해 검토한 제재조치 실시를 월내 판단할 방침. 철강과 태양광패널의 수입증가가 국내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하여 관세 인상과 수입제한을 검토


ㅇ 미국 연준, 향후 금리인상 결정에서 공급측면의 성장 등을 고려할 필요(블룸버그) 

- 연준은 실업률이 거의 완전고용에 가까운 수준이라고 평가하였고, 이에 따라 경기확장세가 지속된다면 수요측면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이를 방지하기 위해 75bp정도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전망

- 노동력과 생산성의 증가세 지체로 인해 연준은 경제의 잠재성장력이 한계에 도달하였다고 판단. 다만 유휴노동력 유입 여지 등으로 공급측면에서 성장가능성이 존재함에 따라 연준의 금리인상계획을 수정해야할 가능성이 존재

-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2018년 경제는 총수요가 총공급보다 큰 고압경제가 될 것으로 예측. 2016년 옐런 연준 의장은 관련 상황에서는 투자증대를 통해 유휴노동력이 유입될 수 있고, 생산과정의 효율성 증대가 이루어져 공급측면의 성장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언급. 유휴노동력 유입 등으로 생산성이 증대된다면 명목임금, 실질임금의 증가가 동반될 소지. 이러한 과정을 통해 생산성 증가에 따른 잠재성장률의 확대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지만, 기대 인플레이션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 이에 따라 연준은 수요측면에서만 발생하는 인플레이션 외에 생산성 증대를 통해 나타날 수 있는 경기상황을 고려한 통화정책 구사가 필요


ㅇ 미국 주식시장, 주가하락 헤징 포지션 축소 등 낙관론 우세(WSJ) 

- 다우와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VIX도 사상 최저수준으로 하락하면서 시장을 둘러싼 부정적 견해는 거의 없는 상황. 이를 반영하여 시장에서는 주가급락에 대비한 파생상품 헤지 포지션을 빠르게 축소

- 과거 주가 정점을 정확하게 예측한 경험이 있는 Grantham Mayo Van Otterloo & Co의 Jeremy Grantham은 6개월~2년 이내 50%의 추가상승도 가능하다고 관측

- 미시건 대학 조사에 따르면, 시장 종사자들은 향후 12개월간 주가가 상승할 확률이 65%에 이를 것이라고 응답. 주가하락 헤징거래의 감소 등으로 미국 상위 12개 은행의 옵션과 같은 주가파생상품 수익도 약화

- 일각에서는 급격한 주가하락 및 변동성 확대에 대비하여 투자포트폴리오를 설정한 투자자까지도 주가하락을 저가매수 기회로 판단하는 등 낙관적 견해가 커짐에 따라 예기치 못한 주가급락 발생 시 시장 충격이 증폭될 수 있다는 견해도 제기

ㅇ 미국의 대폭적인 최저임금 인상, 심각한 고용감소 초래할 우려 내재(블룸버그) 

- 최근 미국 내 다수의 주(州)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감소 여부는 분석별로 차별화

- 워싱턴 주립대의 Ekaterina Jardim, 식음료 부문의 최저임금 인상 시 1년 정도 지난 후 고용이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 UCLA의 Ed Leamer, 캘리포니아에서 최저임금이 1년 동안 6.75달러에서 10.50달러 인상되면서, 고용이 22% 감소한 것으로 분석. 반면 MIT의 Doruk Cengiz, 1979~2016년 모든 주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최저임금이 인상되어도 일자리 감소는 제한적. UC Berkeley의 Sylvia Allegretto, 7개 도시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있었지만 식료품 산업에서 고용이 크게 줄지 않았다고 결론

- 위의 연구들을 모두 종합하면, 적정 수준(modest)의 최저임금 인상은 크게 위험하지 않지만, 최저임금 인상이 급격한 혹은 대폭적으로 단행되거나 전국적으로 일제히 발생하면 심각한 고용감소로 이어질 가능성 상존. 이에 정책당국은 각 연구의 방법론과 범위를 철저히 분석하여 저소득층의 소득증가를 유도하면서도 고용이 축소되지 않는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찾는 것이 필요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ㅇ 전세계 주가상승, 원자재 시장으로 파급되면서 원유 투자자금 유입 최대(닛케이) 

- 전세계 증시호황이 상품시장에도 파급되면서, 유가가 3년 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한편 비철금속과 귀금속도 오름세. 세계의 경기상승으로 에너지 수요와 인프라 투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통화정책 완화로 투자자금도 유입

- 대표유종인 WTI 가격은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가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강세기조를 보이고 있으며,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전세계 원유수요가 전년보다 1.3%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 또한 OPEC이 감산 공조를 유지하면, 공급을 초과하게 되는 가운데 원유 시세는 미국 한파에 의한 연료소비 증가, 산유국의 지정학적 불안 등으로 매수세에 강하게 반응

-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따르면, 헤지펀드 등 투기에 의한 WTI 선물 순매수세는 1년 전에 비해 1.4배로 최고 수준

- 국제유가 강세의 배경은 주가상승. 미국 다우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닛케이 주가는 연초부터 2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신흥국 증시도 호조. 홍콩 항셍지수는 10일까지 12일 연속 상승세

- 세계은행의 성장률 상향은 주가상승→ 경기호조→ 원유소비 증가라는 연결고리로 시장은 인식. 미즈호 종합연구소는 주가상승에 따른 수익증가로 투자자가 위험을 감수하려 하고, 이는 원유 등 위험자산 선호로 연결된다고 평가

- 시장의 투자자금은 건축자재와 기계에 사용되는 비철금속에도 유입. 이는 미국과 중국의 경기지표가 뒷받침. 미국의 2017년 말 대형감세법안은 인프라 투자의 기대로 간주되어 구리, 니켈, 아연 등의 가격상승으로 연결

- 비철금속은 공급부족으로 우려가 높은 편. Pan Pacific Copper에 따르면, 2018년 전세계 구리수요는 2352만톤으로 전년대비 2% 늘어나 21만톤의 공급부족이 발생

- 자동차와 건축자재의 강판으로 사용되는 아연 시세는 2015년부터 감산이 진행되고, 이후 공급이 회복되지 않고 있는 상황

- 가솔린 자동차의 배기가스 촉매로 사용되는 팔라듐도 오르고 있으며, 안전자산으로 주가상승 시 하락하는 경향이 있는 금 가격도 높은 편. 주가상승 과열을 경계하는 펀드 등의 자금이 금으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


ㅇ 동남아시아 전역의 관세 철폐, 역내 자동차 시장구도에 영향(닛케이)

- 2018년부터 동남아시아(ASEAN) 10개국에서 역내 관세가 완전 철폐. 기존 가입국에서는 2010년 관세가 원칙적으로 0인 가운데 후발 가입국인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는 유예기간 적용으로 2015년부터 단계적 인하 후 2018년에는 무관세

- 관세철폐 영향이 가장 큰 국가는 베트남 자동차 시장. 태국 등으로부터 무관세로 완성차 수입이 가능하여, 수입차 가격이 10~20% 낮아질 전망. 수입차 유입 가속 시 베트남에 생산거점을 둔 외자계와 국내 업체 경쟁이 격화될 가능성

ㅇ 베트남, 2017년 소매판매액은 사상 최대(닛케이)

- 정부는 같은 해 소매판매액이 전년대비 10.9% 늘어난 1296억달러라고 발표. 해외자본 진입과 함께 중산층의 소비수요가 증가. 작년 1월 수입관세를 폐지하면서 저가의 수입품이 유입. 베트남 소비심리도 품질 중시로 변화

ㅇ 인도, 2017년 12월 서비스업 PMI는 50.9로 전월(48.5)보다 상승(로이터) 

- 닛케이/마킷에 의하면, 같은 달 서비스업 PMI는 정보통신과 금융 등이 전체 상승을 주도했지만, 상품서비스세(GST) 혼란의 영향으로 기업과 공급업체 간 지불의 애로가 존재

ㅇ 이스라엘, 제조업 육성을 위해 3억달러 이상 투자(로이터) 

- 재무부는 이를 위해 3.3억달러를 지출할 계획. 이스라엘의 제조업은 고용의 10%, 수출의 절반 정도를 차지


ㅇ 닛케이 ASEAN 제조업 PMI, 외수 둔화 등으로 전월비 0.9p 하락(닛케이)

- 같은 달 동남아시아 국가의 해당 지수는 49.9로 경기 호·불황 기준인 50을 5개월 만에 하회. 조사 대상 7개국 중 필리핀, 베트남, 미얀마, 태국은 기준치인 50을 상회

ㅇ 인도 2017년 12월 닛케이 제조업 PMI, 54.7로 5년 내 가장 높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경기 호·불황을 의미하는 50을 5개월 연속 상회한 것으로, 2012년 12월 이후 제조업 성과가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 구성요소 지수 중 생산과 신규수주는 각각 2012년 12월, 2016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확대

ㅇ 브라질, 2017년 무역수지 흑자는 사상 최대(로이터)

- 정부에 의하면, 같은 기간 무역수지 흑자는 전년보다 41% 늘어난 670억달러를 기록. 2017년 12월에는 49억9800만달러로 시장예상치(40억6100만달러) 상회

ㅇ 싱가포르, 2017년 연간 성장률은 전년비 3.5%로 3년 만에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통산부에 의하면, 같은 해 4/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3.1%로 3/4분기의 5.4%보다 둔화. 연간 성장률은 반도체 등 전자부품과 관련 제품을 중심으로 해외수요가 개선되면서 호조


ㅇ 베네수엘라 대통령, 1월 최저임금 40% 인상 발표(로이터, 블룸버그)

- 마두로 대통령은 위와 같은 내용을 발표했지만, 이미 초인플레이션에 달한 베네수엘라 경제에 악순환만 조성할 것이라고 관측이 우세. 마두로 대통령은 자국의 위기를 해외의 부정적 보도 등에 기인한다고 비판

ㅇ 이란, 반정부 시위는 40여개 도시로 확산(로이터, 블룸버그)

- 국영 TV 집계에 의하면, 시위로 인한 사망자는 13명. 시위 참여자는 당초 물가상승 등에 불만을 표출했지만, 일부는 1979년 이후 지속된 엄격한 이슬람 체제의 변혁도 요구


ㅇ 신흥국, 미국의 달러화 강세가 경기와 시장의 변동성에 관건(WSJ)

- 2017년에는 달러화 흐름이 신흥국에게 유리하게 작용. 달러화 약세가 나타나면 신흥국에서는 달러표시 부채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고, 외국인 투자가 유입되면서 유동성 공급이 늘어나 신흥국 시장에는 긍정적. 반면 달러화 강세는 신흥국으로부터 해외자본 이탈로 자금 조달에 차질이 발생.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에 따르면, 신흥국 통화가 달러 대비 평가절하되면서 2013년과 2016년 사이 1550억 달러가 유출

- 달러화 변동은 신흥국 금융시장에서 중요한 요소로 부각될 전망. 특히 해외투자 비중이 높은 경우와 고정환율제를 채택할 경우가 이에 해당. 예를 들어,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나라에 대한 달러의 영향력은 더욱 큰 것으로 평가

- 미국의 세제개편으로 인한 감세와 연준의 금리인상 등은 미국 기업자금의 본국 환류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 이에 따라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이 신흥국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증대. 아울러 달러화 강세는 위험자산 매입 유인을 낮추기 때문

- 2018년 달러화 강세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 다만 시장에서는 2018년에도 신흥국의 성장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가운데 달러화 가치 상승이 신흥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


ㅇ 남아공 주마 대통령 사임 압박 고조. 금년 유럽 선거 중 처음으로 체코 대선 실시

- 작년말 남아공 헌재가 주마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의회가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판결을 한 이후 의회 및 집권당(ANC) 내 대통령 사임 압박이 고조

- 일부 의원들은 1/9일전 사임을 종용하고 있으며 1/10일에는 집권당 지도부들이 대응을 논의

- 1/12~13일 체코 대선 실시. 재선을 노리는 제만 대통령이 29%로 지지율 선두이나 (드라호슈 등 여타 후보 15% 내외) 과반득표 실패시 1/26~27일 결선 진행. 제만 당선시 작년말 출범한 바비슈 총리 내각과 함께 EU 정책과 다른 행보를 보일 가능성


ㅇ S&P, 2020년 상환도래 베네수엘라 국채가 채무불이행 상태라고 발표(닛케이) 

- 4500만달러의 이자지급이 이행되지 않은 상태로, 해당 채권의 등급이 채무불이행을 나타내는 D라고 지적

ㅇ 크레디트 스위스, 홍콩 부동산 경기는 진정될 조짐(로이터, 블룸버그) 

- 크레디트 스위스는 2018년 홍콩의 부동산 가격 상승률이 3%로 예상되어, 전년의 13%에서 크게 둔화될 것이라고 제시. 이는 금리상승 리스크와 주택재고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분석

ㅇ 베트남, 2017년 소매판매는 사상 최대치인 1296억달러(닛케이) 

- 정부는 같은 해 소매판매액이 외자계 진출이 잇따르면서 중산층의 소비심리를 고조시켰다고 발표. 2017년 소매판매액은 2005년의 8배로 증가

ㅇ 호주, 2017년 11월 주택착공허가건수는 전월비 11.7%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주택착공건수는 2만1055건으로, 2016년 8월 이후 최고치. 전년동월비로는 17% 증가

ㅇ 호주, 2017년 12월 구인광고건수는 전월보다 2.3%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ANZ 은행에 따르면, 같은 달 신문과 인터넷의 구인광고건수(주 평균)는 16만7656건으로, 기존 양호한 고용 증가세 둔화될 가능성을 시사

ㅇ 대만, 2017년 12월 수출액은 전년동월비 14.8% 증가(닛케이)

- 재정부에 의하면, 같은 달 무역통계에서 수출액은 295억달러를 나타내, 11월에 이어 월간 기준 과거 최고치. 이는 주력 IT 관련 제품이 견인

ㅇ 러시아, WTO 관련 EU의 무역제재액 13억9천만유로 거부(로이터, 블룸버그)

- EU는 2017년 12월 돼지고기의 WTO 판결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무역제재를 부과하려고 계획. 러시아는 관련 내용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


ㅇ 캐나다, 제재관세 부당 활용 등으로 미국을 WTO에 제소(닛케이) 

- 제재 관세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와 대립 격화는 불가피할 전망. 이는 1월 하순 NAFTA 재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

ㅇ NAFTA 지속 여부 불투명, 캐나다의 미국 WTO 제소로 대립 격화(닛케이) 

- 캐나다는 미국이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반덤핑 관세 등 제재 관세를 부당하게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 미국의 피해자로 캐나다 목재 외에 일본의 강재, 중국 타이어, 이탈리아 파스타 등 190건에 가까운 사례도 거론

- 캐나다는 국제사회를 대표하는 것처럼 미국 행정부를 비판. 미국은 1월 하순 캐나다의 신형 여객기에 300% 정도의 제재관세를 발동할지 여부를 최종 판단할 방침. 캐나다에서는 미국의 위협에 위기감이 고조

- 미국 무역대표부는 캐나다의 WTO 제소내용을 두고 사실무근이라고 반박. 양국의 대립은 NAFTA 재협상에도 부정적. 이와 같은 제재관세를 둘러싼 분쟁해결 절차는 NAFTA 규정에 있어 미국은 캐나다에 철회를 요구

- 미국의 NAFTA 이탈 가능성과 달리 캐나다는 미국 상무부 장관과 만나 NAFTA의 중요성을 촉구. 미국 내에서도 공화당 일부 의원이 트럼프에 NAFTA 유지를 호소.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은 NAFTA 이탈은 치명적인 오류라고 강조. 하지만 멕시코의 대선에 따른 재협상 정체, 트럼프 행정부와의 마찰 등 NAFTA 체제유지의 난관은 산적


ㅇ 태국, 2017년 성장률은 4%대에 이를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Somkid 부총리, 2017년 4/4분기 성장률이 4~4.5%라고 가정하면, 위의 조건을 충족할 것이라고 언급. 중앙은행과 재무부는 각각 3.9%, 3.8%로 예측

ㅇ 베네수엘라, 경기침체 속에 인플레이션율은 2600% 이상(닛케이) 

- 야당이 다수를 차지하는 의회는 위와 같이 지적. 정부가 선심성 정책이나 무리한 가격통제 등을 지속하여 제조업 활동이 급속도로 약화되면서, 물건 부족이 심화되어 물가상승 압력이 과도하게 커지고 있는 상황에 직면


ㅇ 유가상승,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에 따른 소비 및 통화정책 영향은 제한적(블룸버그) 

- 최근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 혹은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

- 유가는 2016년 초 이후 50% 상승하고 2017년에만 20% 올랐지만 PCE(개인소비지출) 물가상승률은 지난 2년간 1.7% 수준을 유지. 유가와 소비자물가의 상관관계도 1960~85년까지 0.70으로 높았지만 최근에는 0.11로 크게 하락

- 연준에서 제시한 연구방법을 적용해도 유가가 10% 상승할 경우, 6개월 이후 근원 PCE 인플레이션의 변화는 0.1%에 불과. 내재되어 있는 장기간의 저유가 영향은 2018년까지 지속되고 2023년에나 소멸될 것으로 추정. 이를 고려할 때, 유가상승이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지지만 그 폭이 작아 급격한 소비지출 감소를 초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며, 연준이 기존의 통화정책 경로를 바꿀 정도로 영향을 미치지도 못할 소지

- 오히려 관련 산업의 투자증가로 경제성장에 순풍 역할을 할 수 있어, 향후 상당 기간 유가 상승이 경제에 긍정적 요인이 될 전망

■ 세계경제 전반

ㅇ 세계은행, 세계경제 성장률은 정점에 달했다고 주장(FT) 

- 세계은행은 인구구조, 투자 부족, 생산성 증가율 정체, 통화정책의 긴축 기조 전환 등으로 세계경기 확장에 제한요소가 있다고 제시


ㅇ 골드만삭스, 개도국에서 가상통화는 화폐형태로서 안착 가능성 상존(블룸버그) 

- 현재 거래비용이 낮은 달러화가 기축통화인 미국은 가상통화가 시장에 기여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지만, 개도국에서는 실제 현금의 형태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골드만삭스는 지적

-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국가 대부분은 고물가와 부적절한 통화공급 관리로 통화가치 의미가 상실. 그 결과, 콩고에서는 예금과 대출의 90% 이상을 외화가 차지. 짐바브웨는 2015년에 자국통화를 폐지. 골드만삭스는 정부가 외화사용을 엄격히 제한하는 지역에서도 비트코인은 사용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평가. 전통적인 화폐공급이 부족한 국가 등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는 유망한 대안을 제공하고 있다고 제시. 디지털 통화가 광범위하게 보급되는 경우, 투자자는 현재와 같은 천문학적 수익을 기대해서는 곤란하다고 강조. 가상통화는 금과 비철금속 등과 같이 헤징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분석

ㅇ 가상통화 펀드, 175개로 2017년 말 기준 전년 말 대비 5배로 증가(닛케이)

- 대표적인 가상통화 비트코인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주식과 채권 등의 형태로 다양한 가상통화에 분산 투자할 수 있는 펀드에 부유층 자금이 유입. 이는 1천개 이상 가상통화 중 유망한 투자를 선별하기 위한 목적. 이를 위해 가상통화 펀드 운용역에 투자를 위탁하고, 다양한 가상통화 위험을 분산하여 운용하려는 투자 수요에 부합. 영국 금융조사업체인 Autonomous에 의하면, 가상통화기금의 운용자산 총액은 32억5천만달러

- 펀드 중 30%는 가상통화를 판매하고 수익을 창출. 이외에 가상통화 거래를 승인하고 수수료를 받는 사업을 취급하거나 유망 기술에 투자하는 형태

ㅇ 비트코인, 개도국에서 대체 화폐로 급부상(WSJ) 

- 정치, 경제적인 요인들로 인하여 자국 화폐의 안전성이 낮은 수단, 케냐 등의 국가에서 비트코인은 대체 화폐로서 가치와 수요가 증가. 이는 공식적인 은행을 통한 금융거래보고의 의무가 없어, 개발도상국의 외환 접근성을 개선시킬 수 있기 때문. 이에 수단 등 개도국이 국제 사회의 제재를 회피하는 수단으로도 사용

- 스마트폰 보급의 확산도 이들 국가의 비트코인 열풍의 요인. 세계이동통신협회의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보급화가 확산된 케냐에서는 비트코인 온라인 사용자가 1400% 증가했다고 발표. 다만 가격의 불안정성, 자금세탁에 활용될 가능성 등 위험요인들이 남아 있어 프런티어 시장에서 주요 화폐의 기능을 담당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


 미국: CFTC, 기술 및 리스크 자문위원회와 가상통화 선물 자체인증 절차(self-certification process), 리스크 관리 감독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

- SEC, 다수 ICO및 가상통화 투자 프로모터가 연방∙주 증권법을 따르지 않고 있어 투자위험 경고

- 텍사스 증권위원회, Bitconnect*가 판매 중인 토큰을 “증권”으로 간주하고, 해당 증권 및 증권 판매업을 텍사스주에 등록하지 않았다는 근거로 긴급중단명령(Emergency Cease and Desist Order)

- 영국계, ICO 등을 통한 가상통화 발행사, 자산규모 $41억

- NYSE, SEC에 비트코인 선물을 기반으로 한 5개 ETF의 상장을 신청

- 영국: BOE, 은행시스템에 미칠 충격 우려로 현재는 가상통화 발행 계획이 없다고 언급

- 이스라엘: 증권국, 가상통화 관련주의 거래소 상장 및 주가지수 편입 임시 제한 추진

- 베네수엘라: 원유와 연동한 가상통화 1억페트로(1petro=1배럴) 발행 추진

- Caixin: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기업에 대한 세금, 전력공급 등 혜택 폐지 가능성 보도

- Merrill Lynch: 투자자문역과 고객의 비트코인 펀드 및 선물 거래를 금지

- 기타: 홍콩 소재 가상통화 거래소 바이낸스(일평균 거래량 $28억)는 이용자수 폭증에 따른 인프라 업그레이드를 위해 신규회원 가입 서비스 중단(CEX.IO, Bitfinex, Bittrex 등도 12월부터 중단)


ㅇ 전세계 장기금리의 상승 압력, 통화정책 정상화 가속의 경계 신호(닛케이) 

- 미국을 비롯한 유럽, 일본의 장기금리 상승 압력이 확대. 이와 함께 세계경기 확장 등으로 이들 국가의 통화정책 정상화 흐름이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대두. 금리안정은 전세계 주가상승을 뒷받침한 만큼 기조 전환을 주목할 필요

- 미국 채권시장에서 장기금리의 지표인 10년물 국채금리는 일시적으로 2.6%에 이르러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미국 국채매입을 축소하거나 중지할 수 있다고 보도하여, 채권매도세로 작용

- 중국은 이를 부정하면서, 금리의 상승은 다소 완만하게 전개. 하지만 채권시장은 기본적으로 불안정한 상황.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흐름을 반영하고 있기 때문. 물가상승률 정체와 통화정책의 완만한 정상화 기조도 장기금리 상승을 억제. 하지만 세계경제의 동시 상승이 선명하게 부각됨에 따라 채권투자자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통화정책 긴축 행보가 빠르게 전개될 것이라는 관측을 경계. 전세계적으로 수요격차가 축소되고, 인플레이션 압력도 커질 전망

- 미국 연준은 2018년 3차례 금리인상을 기본 시나리오로 설정. 작년 12월 FOMC에서는 미국경기가 과열되어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연결될 소지가 있다는 리스크가 논의되어, 일부에서는 금리인상 가속화를 제기

- ECB에서도 작년 말 양적완화를 연장하지 않을 가능성을 언급. 일본은 공개시장조작에서 장기국채 매입 감액을 통보

- 미국 장기금리 상승을 유발한 요인 중 하나는 전세계 저금리의 앵커역할을 수행한 일본은행의 자세가 전환되어, 미국, 유럽, 일본의 통화정책이 긴축방향으로 선회되었다는 위험이 감지되고 있기 때문

- 미국 장기금리는 2014년 이후 2.6% 전후를 정점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 이에 2.64%를 상회하는 경우에 2014년 9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내는 것이며, 3%대는 2014년 1월 이후 처음이 될 전망

- 새로운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군드라흐는 Fed가 양적으로 긴축 시대에 진입했다고 주장. 미국 장기금리가 2.63% 이상으로 오르면, 주가상승을 억제할 것이라고 평가

- 신구 채권왕의 금리상승 예측에 회의적 시각도 많지만, 최근 채권시장 변화로 이와 관련한 주목도가 커지는 상황


ㅇ 생산성 향상과 투자증가 등으로 성장세 지속 전망(FT)

- Fulcrum Nowcast는 2017년 세계경제 성장률이 5%로 수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 하지만,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등으로 향후 성장세 지속 여부에 대한 의구심 존재. 잉글랜드 은행은 장기간의 경기 부진 요인으로 생산성 둔화와 저축 대비 투자의 감소를 지목했는데, 최근 이러한 요인의 변화 신호가 발생

- Fulcrum Nowcast에 따르면, 2016~17년 전세계 생산성은 공급측 요인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지만 0.2%의 상승을 기록. 다만 미국의 총요소생산성(total factor productivity)이 장기 평균치를 회복하면서 세계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 긍정적

- 전세계 주요국의 경제성장에서 투자부문의 기여도는 2015~16년 0%까지 하락했지만, 이후 상승세로 전환. 특히 미국, 유로존, 일본의 2017년 하반기 투자증가율이 2010년 이후 최고인 8~10%를 기록하는 등 장기간의 투자 부족 현상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 물론 주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긴축 혹은 정상화가 강화되면 세계 경기가 둔화될 수는 있지만, 상당 기간 상승 국면은 지속될 전망

ㅇ 세계경기, 잠재성장률 하락 등 단기간 내 하강국면으로 진입하지 않을 전망(FT) 

- 2017년 세계 모든 주요국이 경제성장을 기록하는 등 긍정적 신호에도 불구하고, 세계은행은 금년 세계경제 성장률이 정점이라면서 다소 비관적 전망을 제시. 특히 기존의 생산능력이 모두 활용되는 수준에 근접하여 잠재성장률이 하락하고, 실질 경제성장도 둔화될 수 있다고 경고. 그러나 세계 주요국의 성장률은 이전 경기침체 이후의 회복기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고, 저물가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생산능력이 완전히 활용되기까지 아직도 상당한 시간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

- 세계적으로 투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며, 이는 장기적으로 세계경제가 수요와 공급의 증가라는 선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기대를 유발. 대부분의 민간 연구기관들도 이를 반영하여 금년 성장률이 3.1%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 또한 각국은 교육 및 인프라 투자 확대, 인구구조 변화를 위한 대비책, 소득증가 등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는 향후에도 생산능력이 현재 수준보다 더욱 확대되어 잠재성장률 하락의 시기가 세계은행의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의미


ㅇ 보호무역주의 정책은 오류, 각국의 경제적 상호의존도는 유지(닛케이)

- 미국의 비자문제, 영국의 브렉시트 등으로 각국은 미국이나 영국에서 거점 이전을 서두르는 가운데 많은 국가에서 보호무역주의가 대두. 하지만 비용과 생산망 등으로 인해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지는 의문

- 미국의 자전거 대형업체인 Kent는 트럼프 정부 지원을 기대하고 일부 생산을 중국에서 이전했지만, 부품조달을 우려. 새로운 부품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중국산의 5~10배 비용이 소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이탈도 역풍

- 미국 자동차업체는 NAFTA 재검토에 반대 입장. 원산지 규정 강화로 부품조달 기업은 NAFTA를 포기하고 저렴한 부품을 선택. 그 과정에서 미국산 채택은 감소. 미국 수입액 절반은 부품을 포함여 중간재와 소재

- 경제학자인 Samuelson, 관세는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면서, 보호무역주의 오류에 빠지지 않기 위해 상호 의존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

ㅇ 주요국 은행, 미국 세제개혁에 따라 수익이 좌우될 가능성(FT)

- 독일 도이체방크는 미국 세제개혁, 그 중 이연 법인세 자산 가치 재평가 손실, 2017년 4/4분기 금융 및 거래 수익의 감소 등으로 인해 2017년에 3년 연속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평가

- 트럼프 정부의 세제개혁은 투자은행의 이연 법인세 자산(DTAs)의 가치를 하락시켰으며, 해당 내용이 구체적으로 발표된 직후 도이체방크 시가총액의 4%가 감소. 또한 미국의 모건스탠리는 DTA 가치 변동으로 인해 14억달러 정도의 비용이 나타나고, 이에 따라 12.5억달러의 순손실로 이어질 것이라 평가. 골드만삭스 등도 세제개혁에 따른 이익 감소를 예상. 다만 법인세율 인하는 자산의 본국 회귀효과를 높여 수익 증대로 이어질 가능성. 미국의 주요 대형은행인 씨티, BofA 등은 해외수익 과세 연기 적용을 받기 때문

- 투자세 관련 조사 기업인 Bernstein의 John McDonald, 세제개혁에 따른 손익의 가능성이 공존하는 상황에서 은행들은 적절한 공제 및 비용 관리방안을 구사해야 한다고 주장


 美 12월 비농업고용 증가폭 둔화. 中 외환보유액 11개월 연속 증가 증

- 미국: `17년 12월 비농업 고용자수(14.8만명)은 예상(18만명)을 하회했으나 실업률은 4.1%로 전월과 동일, 시간당 평균임금 상승(0.34%mom). `17년 11월 공장재수주 1.3% 증가

-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2% 물가목표 달성은 `19년에 가능. 금년 금리인상은 2회가 적절

- 메스터 클리브랜드 연은 총재, 경기회복세와 인플레이션 반등 전망으로 최소 3차례 인상 전망

-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 세제개편의 인플레 및 경기 영향은 연준의 가이던스에 부합

- 중국: `17.12월 외환보유액 전월비 $207억 증가한 $3.14조(예상 $3.13조). 11개월 연속 증가

- 일본: 아베 총리, 기업들에 경제 선순환을 위해 3% 임금인상을 요청. 임금을 3% 이상 인상하거나 첨단기술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대한 법인세 감면 법안 상정 계획

- 프랑스: 자산매각을 통한 혁신펀드 €100억 조성위해 공기업 민영화 법안 마련 시사

- Commerzbank: 최근 국제유가가 이란 정정불안, 투기수요에 의해 급등하고 있으나 현재 펀더멘털이 급등세를 받쳐주지 못하면서 향후 수개월 간 10~15%의 하락조정이 예상


 미국, 북한과 조건부 대화 가능성 시사. 중국, 대북 무역제재 강화 등

- 미국: 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조건부 대화 가능성 시사. 틸러슨 국무장관, 미국의 대북 대화 목표가 비핵화임에는 변함없으며 핵실험 지속시 대북제재 강화 불가피 강조

- 헤일리 UN 미국대사, 트럼프 대통령의 對北 대화 지지 발언에도 불구, 아직 북한과 관련해 달라진 것은 없으며 대화에 앞서 북한은 실험을 중단하고 핵무기를 금지해야 한다고 언급

- 중국: 석유제품의 對北 수출은 제한, 철강ᆞ기계류 수출은 금지(농산물ᆞ광물 수입 금지)

- 일본: 아베 총리, 북한이 핵∙미사일 정책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최대화하는 것이 중요. 오노데라 방위상, 북한이 핵개발을 지속하고 있어 경고와 감시를 완화하지 않을 것

- Citi: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베이 결과, “북한”을 최대 위험요인으로 지목한 응답자의 비율은 `17년 4분기 8%→`18년 1분기 2%로 감소(“트럼프”는6%→0%)

ㅇ 남북, 1월 9일 고위급 회담 합의. WSJ, 남북회담 불구 북한 핵무기 포기 가능성 희박

- 남북: 1월 9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 합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우선 논의 이후 이산가족,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의 현안을 다룰 전망

- 미국 트럼프 대통령, 남북 대화에 좋은 결과를 기대. 매티슨 국방장관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대북제재 지속을, 틸러슨 국무장관은 외교 실패 시 군사행동도 옵션이라고 강조

- 중국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남북관계 개선은 한반도 비핵화 여건 마련에 기여

- 일본 법무성 산하 공안조사청, 남북대화 성과 없으면 북한의 추가 도발 예상

- 북한: 38노스, 최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위성발사 아닌 로켓엔진 시험 준비

- 중국: 상무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집행을 위해 1월 6일부터 철강과 기타 금속의 대북수출을 전면 금지하며 원유 및 정유 제품 수출도 제한

- WSJ: 남북회담 재개되어도 북한이 실제적으로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은 매우 낮으며, 이번 회담에서 북한이 무엇을 요구할 것인지도 큰 관심사

- Nikkei: 북한은 남북회담을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려는 전략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미국과 일본은 대북 포위망이 약화되는 ‘한국 리스크’ 경계


ㅇ 퀀트기반 헤지펀드 운용규모, AI 도입 등으로 급증세 지속 전(FT) 

- 헤지펀드 업계에 따르면, 퀀트 헤지펀드의 운용자산은 2017년 10월 9400억 달러까지 늘어나 2010년에 비해 2배 정도 확대. 아울러 컴퓨터 사이언스 등을 활용한 AI 도입 등으로 퀀트펀드 운용 규모 확장은 지속될 전망

- 퀀트 펀드 뿐만 아니라 전통적 헤지펀드도 정보 전문가와 프로그래머 채용을 확대. 프랑스 퀀트 헤지펀드 CFM은 지난 10년간 시스템기반 헤지펀드들의 성과가 높아 인공지능 활용 헤지펀드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사라지고 있다고 평가

- 대표적 퀀트 헤지펀드 중 하나인 TWO SIGMA의 운용자산은 2011년 60억달러에서 2017년 500억달러로 증가해 퀀트펀드의 호황을 반영. 업계 경영진에 따르면, 시장 내 해당 전문가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한 상황

- 모건스탠리는 수많은 전통적 헤지펀드들과 심지어 뮤츄얼 펀드들까지 컴퓨터 기반 펀드로 변신하기 위한 재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퀀트 전략을 활용하고 있는 펀드들의 운용자산이 지난 6년간 연 15%씩 증가해왔다고 평가

■ 중국

ㅇ 정부, 성장률 목표는 2018년에도 6.5% 전후로 설정(로이터) 

- 국내 경제의 안정을 유지하는 가운데 부채 위험 감소가 목표. 성장률 목표는 3월 개최되는 전인대에서 발표할 예정. 적극적인 재정정책, 그 중 사회복지 지출 확대 등을 추진하면서, 재정수지 적자는 GDP 대비 3.0%로 유지할 방침

ㅇ 2017년 12월 차이신/마킷 서비스업 PMI, 53.9로 2014년 8월 이후 최고치(로이터, FT) 

- 이는 같은 해 11월(51.9)보다 2.0p 상승한 것으로, 2015년 5월 이후 신규수주도 높은 수준을 기록. 차이신/마킷 종합 PMI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호조 등으로 2017년 12월 53을 나타내 전월의 51.6보다 상승


ㅇ 중국의 아시아 제휴 강화 전략, 미국의 공백을 적극적으로 활용(FT) 

- 중국은 일본, 필리핀과 관계 회복 노력을 가속화. 필리핀에는 풍부한 인프라 자금을 제공하는 한편 일본 다국적 기업에 새로운 투자유치 조치를 마련. 이는 미국의 아시아 지역 신뢰도 의구심을 기회로 활용하려는 계산된 대응

- 일대일로 전략을 통해 중국은 남중국해 등지의 영토분쟁과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려는 시도를 본격화. 이는 전후 미국의 마샬계획과 같이, 중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필리핀, 일본, 일대일로를 추종하는 국가에 영향력을 모색

- 인민대학의 Shi Yinhong, 외국인들은 중국의 말과 행동에 차이가 있다고 비판하지만, 중국의 제도, 이념은 경제적 성과로 인해 이전보다 제고되었다고 주장

- 시진핑 주석은 중국의 기초 가치는 이전보다 호소력을 지니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개발속도를 높이려는 여타국에 새로운 선택을 제공할 의지가 있음을 강조. 하지만 필리핀과 일본은 중국의 호전적인 태도를 기억하여 중국의 화해노력에 한계를 설정

- 미국 민주당의 전 외교정책 보좌관인 Jake Sullivan은 캄보디아를 제외하고 아시아의 어떤 국가도 중국의 지배와 통제권에 놓이는데 반대한다고 주장. 이러한 가운데 중국의 아시아 지역 정책 변화는 2016년 하반기에 감지

-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은 영토 분쟁의 대가로 중국에게 인프라 투자를 요구. 이에 중국은 150억달러 투자로 화답. 필리핀 내부에서는 남중국해 권리 상실 등을 우려하여 두테르테 정부를 비판

- 일부에서는 필리핀이 중국의 부상과 미국의 후퇴를 배경으로 자국 이익을 강구하고 있다고 평가. 리커창 총리는 5년 만에 필리핀을 방문하였고, 해당 기간 중 14건의 협정을 체결하여 필리핀에 재정지원을 확대. 이에 따라 중국은 2017년 필리핀 무역에서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하여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아울러 중국은 필리핀의 바나나 등의 수입금지 조치를 해제. 중국은 일본에게도 관계를 개선하려는 조치를 병행

- 2016년 8월 남중국해 분쟁으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일본의 대중對中 투자는 2011년 1위국에서 5년 후 5위로 하락. 하지만 중국 왕이 외무부 장관의 일본 방문으로 경제적 교류 확대의 가능성이 고조

- 왕이 장관은 일본 제조업체와 아베 총리의 환영을 받았으며, 일본은 경제적 측면에서 중국의 중산층 증가로 시장을 재평가하고 있는 상황

- 양국의 유대관계가 호전되면서 아베 총리는 2017년 4월 실크로드 포럼에 자민당 사무총장을 파견. 아울러 같은 해 11월 중국 리커창 총리와 일본 아베 총리의 회담은 예상보다 관계 회복을 보여주고 있음을 반증


ㅇ 2017년 12월 차이신/마킷 제조업 PMI, 51.5로 전월비 0.7p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내용과 상반된 방향으로, 같은 달 해당 지수는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 CEBM은 제조업을 둘러싼 여건이 호조임을 보여주고 있으나, 통화정책 긴축과 지방정부 자금조달 감시 영향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


ㅇ 향후 3년 간 중요한 투쟁에 돌입: 경기하강과 부채 확대에 암운 (블룸버그)

- 2018년부터 중국경제는 지도부가 중요한 투쟁(critical battles)이라고 언급한 과제에 진입. 구체적으로 중국경제의 위협요인인 부채, 빈곤, 환경오염 대응은 매우 중요한 과제. 또한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고조될 것이라는 우려와 금리상승 등도 위험요인으로 포함. 중국경제는 2017년에 다소 성장세가 호전된 것으로 보이나 2018년에는 다시 둔화될 전망

- 중국 지도부는 최대 위험요소인 금융불안 해소가 개선될 수 있다면, 성장률 둔화도 긍정적이라는 입장. IHS 마킷의 Rajiv Biswas, 2018년 경제전망은 불균형이 경기하강 위험이라고 언급. 이처럼 중국경제의 리스크는 세계경제 전망에도 영향을 미치는 한편 아시아 지역도 여파가 미칠 것이라면서, 해당 지역은 중국경제의 성장 둔화에 취약하다고 강조

- 시장에 의하면, 2018년 중국의 성장률은 6.5%로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되며, 금융시장 개방이 전개되는 가운데 부채도 늘어날 전망. 이외에 건설경기 위축, 미국 금리인상 등도 중국경제의 위협요인으로 지적


ㅇ 인민은행 총재, 통화정책의 신중한 구사 강조(로이터)

- 저우샤오촨 총재, 거시경제 통제 강화와 금융개혁 심화 등을 통해 금융시스템 리스크를 억제하는 한편 실물경제 부양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언급. 시장에서는 2018년에도 통화정책 긴축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

ㅇ 상무부 부장, 해외투자자의 시장 접근 용이성 제시(로이터)

- 중산 부장, 해외기업의 합법적인 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하면서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사업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언급


ㅇ 기업부채 향방, 수출 등 대외여건이 중요한 변수(WSJ)

- 2017년 중국의 기업부채는 정부의 노력 등으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GDP 대비 기준 하락. 시장에서는 과잉생산과 금융시장에서 신규 차입 억제 등 중국 정부당국의 정책이 유효했다고 평가. 하지만 이는 내부사정보다는 외부 여건에 의한 것으로, 정부의 정책 효과만으로 보기 어렵다는 평가. GDP 대비 기업부채 비율은 수출에 좌우되어 변동. 따라서 향후 중국의 기업부채가 대외요인에 의해 좌우될 수 있음을 의미

- 즉, 부채와 수출의 관계는 해외수요(수출)가 약화되는 경우에 투자와 부채 증가로 이어지는 추세를 보이며, 수출 감소는 부채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 중국 정부는 수출 부진 시 내수 부양책을 구사했고, 이는 기업부채 증가로 연결

- 향후 양자 간 인과관계에 주목할 필요. 중국 정부는 공식적인 성장목표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세계경제의 성장세 확대와 주택경기 하강이 초기 단계라는 점에서 기업부채 축소가 양호한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높은 편

■ 유럽

ㅇ 독일 메르켈 총리, 신정부 구성과 사회문제 해소 등을 강조(로이터, FT)

- 사회민주당(SPD)과 대연정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독일의 양극화 문제를 언급. 신정부에 세제 혜택과 농촌사회를 위한 투자 관련 우선권을 부여하겠다고 강조

ㅇ 영국, 브렉시트 협상의 졸속 협상보다 신중한 접근이 자국에 이익(FT)

- 영국과 EU는 2018년 내 브렉시트 협상을 종료해야 이행기의 원활한 과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강한 추진력을 발휘할 필요

- EU 집행위원회는 예산편성에 맞춰 2020년 12월 이전까지 브렉시트 협상이 완료되어야 한다고 주장. 그러나 경제 등 광범위한 분야의 논의가 요구되면서 협상에 필요한 기간이 더욱 길어질 것으로 예상. EU가 아닌 여타 국가에서도 영국과의 무역 등의 협상절차가 진행될 예정이기 때문에 역내 전체 국가와 영국 간 세부적인 사항을 포괄한 협상의 비준과 이행은 2018년부터 최소 5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전망. 따라서 전환과정에서 안정적인 경제여건이 조성되어야 하지만 협상에 대한 예측이 현재로는 불투명하면서, 관련 리스크가 증가. 이를 완화시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는 이행기 동안 EU 시장 내에서 이전까지의 규칙이 적용되는 것이라고 지적

- 결론적으로 브렉시트가 성과 없이 지나치게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것을 경계해야 하며, 필요하다면 브렉시트를 철회 혹은 연기함으로써 신중을 가해야 한다고 평가


ㅇ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총재, 경기호조 시 ECB 채권매입 연내 종료(로이터)

- 노보트니 총재, 유로존 경기확장 지속 시 ECB가 부양책을 연내 마무리할 수 있다고 지적. 물가상승률이 향후 수년간 목표치를 하회하더라도 유연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음을 표명

ㅇ 영국 브렉시트 장관, EU와의 무역협상에서 금융서비스 포함 기대(로이터)

- 데이비드 데이비스 장관, 무역협상에서 금융서비스 포함에 의문을 제기하는 EU의 태도는 유리한 내용만 취사선택하는 행위(cherry picking)라고 언급. 영국은 최소 부가장벽 등의 결정 여부를 유지하기를 원한다고 주장

ㅇ 유로존 2017년 12월 제조업 PMI(확정치), 통계작성 이후 최고치(로이터)

- IHS/마킷이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제조업 PMI는 60.6으로 속보치와 동일했으며, 11월 수준(60.1)을 상회하여 이는 1997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국별로는 독일이 63.3으로 사상 최고치를 보였고, 프랑스는 58.8로 전월비 1.1p 상승. 영국은 같은 달 제조업 PMI가 56.3으로, 11월(58.2)에 비해 하락


ㅇ 은행권, 경영난 극복을 위해 합병을 통한 효율성 제고 방안 모색(FT)

- 독일의 컨설팅 회사 ZED의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유럽 은행들은 저금리와 각종 규제 등으로 인해 평균 자기자본 수익률(ROE)이 2016년 4.1%에서 2021년 1.5%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

- 현재 유럽에는 인구대비 너무 많은 은행들이 존재한다는 문제점이 존재. 이에 효율성 증대를 통해 수익성을 증대시키기 위한 일환으로 은행 간의 인수합병이 강조되는 상황

- ECB의 은행감독위원장 누이, 은행의 합병을 저해했던 경제성장 둔화, 부실채권 관련 리스크 등이 감소하는 추세이며, 이는 국가 간 또는 국가 내 은행의 합병을 모두 촉발시킬 것이라고 예측

- 유럽은행연합(EBF) 회장 Frederic Oudea, 은행권의 자동화 진전과 은행동맹이 정착된다면, 역내 상호간 은행거래가 증가할 것이라고 언급. 따라서 은행들은 장기적으로 통합을 통한 범유럽형 은행을 추구해야한다고 지적. 그러나 은행권은 유럽 역내에서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예금보험제도의 수립이 진행되거나 국가 간 자본이동의 규제가 완화되지 않는다면, 국가 간 은행 결합의 유인은 크지 않다고 주장

ㅇ 유럽의 금융규제, 단기 금융시장의 변동성 증대 요인(WSJ)

- 2017년 마지막 거래일인 12월 29일에 단기 금융시장에서 유럽 각국의 국채로 보증되는 단기금리가 –0.7%대에서 최대 –4.4%대까지 하락

- 역설적으로 금융시장 안정성을 위한 규제의 시행이 위와 같은 현상으로 유발. 이는 대출규모에 따른 자본 확충 규제로 인해 은행들이 대차대조표의 크기를 급격하게 축소시켰기 때문

- 금융위기 이후 대출규모가 커질 때마다 추가적인 자본을 적립해야 한다는 규정이 적용. 관련 위반에 따른 과징금을 피하기 위해, 유럽 은행권은 재무관련 보고서를 작성하기 전인 분기 말에 대출규모를 줄이고자 노력. 하지만 은행권이 분기 말에 차입규모를 대규모로 줄이면서 해당 시장에서 금리가 급격하게 하락하는 현상이 발생

- 일부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단기간 회복되었기 때문에 충격은 크지 않은 수준이라고 지적. 하지만 국제자본시장협회(ICMA)는 단기 금융시장은 채권, 주식시장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이러한 변동성은 잠재적 위험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지적

ㅇ 영국과 독일의 정치상황, 러시아 푸틴의 영향력 확대 가능성도 증대 (닛케이)

- 영국과 EU의 이탈협상 기한이 도래하는 가운데 양측의 간극이 커 영국 내 의견 조율이 용이하지 않고, 메르켈이 이끄는 독일의 정국도 대연정이 불투명. 반면 러시아는 푸틴의 재선 가능성으로 유럽 내 영향력이 커질 전망

- 영국은 브렉시트로 인해 단일 시장에서 이익을 향유할 수 있을지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금융기관들은 런던에서 이전을 검토

- 독일은 유럽의 1강으로 불리고 있지만, 정치상황이 안개 속. 대연정 실패 시 메르켈 책임문제가 불거질 전망. 이에 따라 영국의 EU 이탈 협상과 유로존 개혁의 지체, 대중영합주의 확산 등의 문제가 증폭될 우려. 이러한 가운데 러시아는 유럽 정국의 혼란을 틈타 우크라이나 관련 경제제재와 NATO의 군비증강 완화 등에 나설 수 있어 러시아가 유럽의 안전보장에 위협요소라는 평가가 대두


ㅇ 영국, EU 이탈 이후 TPP 참여 검토(로이터, FT) 

- 영국 정부는 수출증가를 위해 TPP 참여를 비공식적으로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영국의 관련 협정 참여에 지리적 제약은 없다고 전언. 다만 TPP 참여 당사국 관계자는 브렉시트 이전 관련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주장

ㅇ 프랑스의 유로존 개혁 시도, 독일의 정부 구성 난항 등이 주요 걸림돌(FT) 

- 현재 독일 메르켈 정부는 연정 구성 실패 등으로 정국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는 프랑스 마크롱 정부의 유로존 통합 개혁의 장애요인으로 작용. 또한 내부적으로는 독일이 EU 내 여타국의 리스크를 공유하게 되고 재정적 부담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부정적인 여론 존재하고 있으며, 이는 역내 통합 개혁을 가속화시키지 못하는 요인

- 독일 정당 간 유로존 내 법인세, 국방 등의 사항에 대한 의견은 상대적으로 일치하지만, 유럽통화기금(EMF)에 대한 분명한 시각 차이가 존재하고 있으며 이는 향후 독일 내 연합정부 구성에 난항을 시사. 하지만 이러한 정당 갈등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 존재. ECFR의 Josef janning, 기독민주당과 사민당은 EU에 대한 정책적인 논의보다는 재정적인 문제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비판

ㅇ 유럽계 은행, 양호한 역내 경제성장 불구 수익성은 상대적으로 부진(WSJ) 

- 최근 유럽계 은행들은 양호한 역내 경제성장과 규제 불확실성의 점진적 해소, 완만한 대출 증가세 등으로 실적이 개선. 서비스 수수료 인상, 인력 충원 최소화 등 비용축소 노력도 수익 확대에 기여. 하지만 수익성 회복의 폭이나 질적 측면에서 미국계 은행과 비교할 때 유럽계 은행의 수익은 상대적으로 미흡한 상황. 이는 ECB와 스위스 중앙은행의 마이너스 기준금리 유지로 수익구조 전환이 어렵기 때문. 시장은 금년까지 기준금리의 플러스 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단기간 내 급격한 수익 개선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

- JP 모건은 유럽계 은행의 평균 세전이익이 2006년 수준으로 회복되는 시기는 2019년이 될 것으로 추정. 다만 금융위기 이후 자본 증가로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내년 8~9% 수준에 그쳐 2006년(20%)에 비해 크게 하락할 전망

- 은행규제 강화로 이전에 비해 저위험·저수익 투자 비중이 늘어난 것도 유럽계 은행들이 미국계 은행들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저조한 원인


ㅇ 유럽의 금융상품시장지침(MiFID II), 거래의 안전성과 투명성에 기여 전망(로이터, FT) 

- 1월 3일 시행된 금융상품시장시장지침(MiFID II)은 보다 안전하고 투명성이 높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시스템 구축이 목적. 현지 금융회사는 EU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상품을 판매 또는 유통하는 경우에 해당 지침을 준수할 필요

- 새로운 지침에 의거하여 은행, 자산운용사, 금융사 등은 주식, 채권, 원자재, 파생상품 내부거래의 세부정보를 제공할 의무가 부여. 대형은행은 2017년 20억유로 규모의 IT 시스템을 재구축

- 유럽 증권시장감독청(European Securities and markets Authority: ESMA)의 Steven Maijoor, 현재까지 해당 지침의 결점은 없다고 주장. 이는 역내 금융시장 전반을 완벽하게 검토할 수 있는 수단 중 최초라고 강조

- KPMG의 Harps Sidhu, 거래정보가 정확하게 작동하면, 점차 투명성이 제고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 아울러 시장참여자가 이미 해당 지침의 준비를 충분히 이루었기 때문에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제시

- 무엇보다 MiFID는 가격정보가 적시에 공시되지 않은 dark pool 거래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 중요한 목적이며, 공식적인 플랫폼이 정착될 경우에 시장 내부 거래량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

- ING의 Martin Van Vliet, 거래측면에서는 불투명한 거래를 상쇄할 정도로 거래 편익이 증가할 것이라고 진단. 해당 지침 중 금융회사에 가장 영향을 미칠 내용은 리서치 비용 지급 등

- 과거 리서치 비용은 자산운용사가 증권사에 지급하던 중개수수료에 관행적으로 포함되어 지급되었지만, 해당 지침 시행 이후 자산운용사 고유계정이나 고객의 리서치 비용 계좌에서 관련 비용을 지급되는 구조. 이러한 가운데 영국과 독일의 Ice Future Europe과 London Metal Exchange는 청산업무 관련 규정을 보완하기 위해 30개월의 추가 준비기간을 부여받은 상황. 영국 당국은 지침의 질서 있는 기능을 위해 이를 승인

- MiFID II 시행을 두고 비판적 목소리도 상존. 법무법인 Ashurst의 Jake Green은 모든 시장규정을 변경하여 이를 집행하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하고, 변경된 내용을 모두 숙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

- 은행과 시장참여자는 MiFID II 시행 전 IT 시스템을 재정비하고자 했으나, 세부정보가 미흡했다고 제기. 컨설팅 기업인 Opimas의 추정에 의하면, 해당 지침 구축을 위해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고 제시


ㅇ 프랑스, 국영기업 민영화를 통한 재정 확충 가속화 예상(FT) 

- 프랑스 정부는 2018년 들어 정부 지출에 대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국영기업에 대한 지분을 처분하고, 해당 기업들의 민영화를 추진할 예정

- 국영기업 보유 자산의 공공재적 특성과 지배 지분 매각에 대한 법적 장벽으로 인하여 공항 등 국가 주요 인프라 관련 국영기업의 민영화에는 정치적 갈등이 수반될 것으로 예상

- Natixis는 정부의 민영화 법안이 추진될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민영화에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

- 감사기관인 The Cour des Comptes, 민영화에 의해 기존 국영기업의 배당금 부담이 증가할 수 있으며, 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해당 사업의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 또한 국영기업에 대한 주정부의 지분이 감소할 경우, 해당 기업이 해외 기업의 소유로 넘어가지 않도록 방지하는 방안의 필요성이 대두


ㅇ 유럽 비주류 정당의 성장, 각국 정부의 주요 정책 이행에 어려움 가중(WSJ) 

- 이탈리아의 내년 3월 총선은 작년과 같이 특정 정당의 압도적 승리는 없을 전망. 2013년 연립정부는 15개 정당, 현재는 23개 정당으로 구성되는 등 전통적으로 이탈리아는 다수 정당이 정국 운영에 참여하면서 의견 대립이 상존

- 유럽 내 다른 국가들도 비주류 정당에 대한 유권자 지지가 늘어나면서 이탈리아와 비슷한 정치 상황이 전개. 네덜란드에서는 Mark Rutte 총리가 정부를 구성하는데 7개월이 소요되었으며, 이를 위해 전례가 없던 4개의 정당이 연정에 참여

- 아일랜드, 포르투갈, 영국 등에서도 모두 여당이 과반에 실패했으며, 그동안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한 독일에서도 주류 정당(보수 성향의 기독민주당과 진보 성향의 사회민주당)이 다른 소수 정당과 연합하여 정부를 구성해야만 하는 상황

- 스페인, 독일, 네덜란드에 이어 이탈리아에서도 다수의 정당이 연정을 구성해야만 하는 상황이 도래한다면, 이는 유럽 각국에서 정치적 불안을 높아질 뿐 아니라 정부가 계획했던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

- Bruege의 Alessio Terzi는 이탈리아의 연정은 독일과 달리 평상시에 국가의 안정을 도모할 수 없고 극단적인 위기 상황에서만 작동할 수 있어 미래의 불안을 암시하는 징후가 될 수 있다고 지적


ㅇ 유럽, 2018년 경제성장의 최대 리스크는 인플레이션(WSJ) 

- 2017년 유럽의 성장률은 2.4%로 당초 ECB 전망치(1.7%)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금년 유로존 경제에 대해 긍정적 전망 제시. ECB 꾀레 이사는 유로존이 경기확장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고 주장. 이러한 상황에서 이탈리아 총선, 독일의 연정 구성 실패 및 그에 따른 재선거 가능성, 스페인 카탈루냐 독립 운동, 브렉시트 등이 유로존 경제의 잠재적 위험 요인. 하지만 최근의 경제성장률이 그 동안 예상하지 못한 높은 수준에 이를 수 있음을 고려할 경우, 오히려 장기간 낮게 유지되고 있는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가능성

- Absolute Strategy Research의 Ian Harnett, 유로존의 최근 경제성장률이 과거 5년 평균을 상회하는 반면 장기간 생산 능력이 확대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로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빠르게 추진될 것이라고 진단. 물론 인플레이션은 최근 수년간 주요 선진국에서 문제로 지적될 정도는 아니지만, 일부 역내 국가의 경우 노동시장의 유연성이 상대적으로 취약하여 경기상승이 가속화될수록 이에 따른 임금 주도의 인플레이션 압력도 커질 전망


ㅇ 독일 20년 만에 공공부채 감소, 정부의 균형예산 설정이 기여(FT) 

- 공공부채 증가속도를 나타내는 독일 납세자연맹의 채무시계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 초당 4400억유로의 증가를 나타내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초당 78유로)로 전환. 현재 1인당 공공부채는 2만3827유로 수준. 이는 2014년 이후 메르켈 정부가 균형예산을 운영하여 재정이 지속적으로 개선되었기 때문이며, 이에 향후 4년 간 300억유로 정도의 재정수지 흑자가 가능할 전망. 다만 현재 속도라면 1조9730억유로의 공공부채 상환을 위해 800년이 소요

- 공공부채의 감소 전환으로 독일 내에서는 개선된 국가재정을 바탕으로 세율인하와 투자확대 중 정부가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지에 관련하여 논란이 더욱 심화

- 일부에서는 세율인하를 강화하여 소비자와 기업의 부담 완화를 원하지만, 납세자연맹의 Reiner Holznagel 총재는 지속적인 균형예산 노력과 함께 세율인하 및 투자확대가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 또한 Holznagel 총재는 공공부채의 감소 전환에도 불구하고 독일이 아직 마스트리히트 조약(재정수지 적자 GDP 대비 3%, 국가부채는 GDP의 60%)의 기준을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재정건전성을 확신하기에 이르다고 경고

ㅇ 영국경제, 저성장 요인 확대 등으로 점진적 금리인상 추진 예상(FT) 

- FT 조사에 따르면, 시장에서는 무역부문의 소폭 개선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의한 기업투자 부진 영향 등으로 저성장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 이에 통화정책은 점진적인 정상화를 선택할 가능성

- 재정수지는 세수 증가 등으로 건강보험 및 사회보장지출이 늘어도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추정. 하지만 고령화 등 장기적인 재정부담 증가 가능성에 정부가 추가 지출 확대에 나설 가능성은 낮은 편

- 물가상승률은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나 가구당 실질소득은 점차 안정되어, 작년부터 심화된 소비자의 삶의 질 악화는 다소 완화될 가능성

■ 미국

ㅇ 인구고령화, 안전자산 선호 등으로 미국 채권수요를 뒷받침 (WSJ)

- 2000년 이후 미국의 65세 이상 인구는 40% 이상 늘어나 4920만명에 달하고, 고령층은 은퇴도래 시점에서 채권보유를 확대. 이에 금리인상, 재정수지적자 확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채권시장을 뒷받침할 전망

- Investment Company Institute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채권형 뮤츄얼펀드에 투자하고 있는 개인투자자의 평균연령은 2007년 49세에서 53세로 변화

- 시장에서는 Fed의 금리인상과 세제개혁, 양호한 성장세 등으로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3%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 장기금리가 오르지 못하고 있는 원인을 해외투자자들의 미국 국채 수요로 설명. 반면 미국 정부의 국채 발행 자료에 따르면, 고령층 개인투자자의 국채투자가 낮은 장기금리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고 평가

- 2017년 11월말 미국 국채 입찰에서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은 뮤추얼 펀드 등의 매입액은 9170억달러(49%)로 2010년 20%에서 크게 상승했으며, 해외투자자 매입액은 3160억달러에 불과

- 과거 기술주의 급락 등을 경험한 고령층은 채권을 선호. 미국 국채금리가 3%까지 단기간 내 2배 급등한 2013년 Taper Tantrum 당시에도 일부 고령층 투자자는 주식에서 자금을 인출해 채권을 저가 매입하여 자산 재배분 기회로 활용

ㅇ 미국의 자국 우선주의, 기존 세계질서 약화 와 서방국가의 협력 위축으로 연결 (FT)

-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철저한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이는 국제사회에 다음과 같은 결과를 초래

- 첫째,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질서의 근간인 자유무역과 서구 민주주의 사상의 약화를 초래. 미국이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면서 여타 주요국도 이에 대한 대응으로 관련 조치를 확대하고 있으며, 이에 국가 간 갈등이 점증.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지지층인 백인 중산층의 이익을 위한 정책을 펼쳐, 서구 민주주의의 법의 중립성(다양한 사회 구성의원의 이익을 반영)을 훼손. 여타 국가에서도 정권 창출 혹은 유지 목적의 특정 지지층을 위한 정책이 확대 시행되고, 대중영합주의도 확대

- 둘째, 서방 주요국의 공조 위축. 미국 정부는 자국의 희생을 강요한다면서 TPP와 파리기후협정 등의 탈퇴를 결정. 그 결과, 전세계가 직면한 국가 간 무역 분쟁, 지구 온난화 등의 문제 해결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 이처럼 서방 주요국의 정책 공조가 과거에 비해 어려워진다면, 이는 향후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중남미의 잠재적 경제위기가 당초 시장예상보다 세계경제에 보다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 잠재


ㅇ 실업률이 낮은 일부 도시,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상승 압력 발생(WSJ)

- 미국 경제의 가장 취약점을 제시된 임금상승률은 통화정책 구사에도 난제. 하지만 최근 실업률이 매우 낮은 일부 도시는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상승률을 기록

- 10월 실업률이 2.3%에 불과했던 미니애폴리스는 민간부문의 2/4분기 임금이 전년동기비 4% 올라 전국 평균보다 2배 높은 수준. 덴버, 산호세, 오스틴 등의 도시 등도 실업률과 임금상승률이 이와 비슷한 상황

- 시장에서는 이들 도시가 전문 인력이 매우 중요한 건설, IT, 제조업 등이 발달한 지역으로, 기업 간 필요 인력의 확보 노력이 가시화되면서 임금 오름세도 확대되고 있다고 판단

- Moody’s Analytics의 Adam Kamins, 일부 도시의 임금상승세는 실업률과 임금의 상관관계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을 나타내며, 이는 경기상승이 지속되면 향후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평가

- 만일 임금상승에 따른 물가상승이 전국적으로 발생한다면 이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촉진시키는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

ㅇ 미국 증시, 경제성장 지속에 따른 금리 상승 등이 하방 요인(WSJ, FT)

- 2017년 다우지수는 25% 상승하여 최근 10년 동안 2번째로 높은 상승률 기록. 이는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의 기업이익 증가율, 주요국의 경제성장 동조화 등이 주요 요인

- 2018년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개혁안과 대규모 정부지출 확대 등이 경기상승을 뒷받침할 전망. 하지만 이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여 증시의 투자 유출을 초래할 수 있어 주목할 필요

- 최근 발표된 소비심리 지수도 호조. 해당 지표는 향후 소비증가에 따른 경기 호조를 유발하고, 시장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여 기업의 미래가치를 떨어뜨리고 사상 최고 수준인 주가유지의 타당성도 약화시킬 우려

- 역설적으로 정부의 다양한 경기부양 노력이 제한적인 경우에, 저금리가 지속되어 장기간의 주가 상승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할 가능성

- 일부에서는 한반도, 중동, 유럽 등지의 정치적 갈등이 증폭되면서 장기간 낮은 수준에서 지속된 금융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


ㅇ 2017년 12월 FOMC 의사록, 금리인상 속도에 신중론 제기(로이터, 블룸버그) 

- 연준은 같은 기간 6개월 만에 금리인상을 결정했지만, 일부 위원은 물가상승률 정체 등을 이유로 금리인상 속도에 신중한 태도를 견지. 의사록에서는 재정을 통한 부양책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가능성을 언급. 하지만 다수 위원은 물가상승률 정체가 일시적이라고 지적했지만, 혁신과 세계화로 인한 인플레이션 압력 약화 가능성을 강조한 위원도 존재. 복수 위원은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금리인상 속도가 빠르다고 주장

- 세제개혁에 대해 많은 위원은 개인소비와 자본투자에 긍정적 요소라고 예측했지만, 관련 영향은 불투명하다고 평가. 관련 영향의 일부는 이미 경제활동이나 노동시장에 반영되어 있음을 제시

ㅇ 2017년 12월 ISM 제조업 경기지수, 59.7로 전월보다 1.5p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3개월 만에 오른 것으로, 시장예상치(58)를 상회. 지수 구성항목 중 신규수주는 5.4p 상승한 69.4를 나타내, 2004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으며, 생산도 1.9p 오른 65.8을 기록

- 지수가 60대를 보이는 것은 해당 항목이 매우 양호한 상황임을 의미. 다만 고용지수는 57.0으로 전월보다 2.7p 하락

ㅇ 11월 건설지출, 전월비 0.8% 증가한 가운데 금액 기준으로는 과거 최대(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건설지출은 민간주택의 증가세(1.0%) 등으로 연율 환산 1조2570억달러를 기록. 이에 따라 주택부문이 2017년 4/4분기 성장률을 견인할 것이라는 견해를 뒷받침

- 공공부문은 0.2% 증가율을 보였는데, 주와 지방정부가 0.7% 늘어난 반면 연방정부는 4.8% 감소


ㅇ 미국, 경제성장에 필요한 노동력의 이동성을 저해하는 요소 확대(블룸버그) 

- 노동력의 자유로운 이동은 성장성이 낮은 재래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인력을 고성장 산업으로 재배치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특정 개인 혹은 산업 뿐 아니라 국가경제 성장 촉진에도 중요한 요소. 하지만 미니애폴리스 연은의 Greg Kaplan에 따르면, 미국 주요 산업의 근로자 이동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으며, 그 중 2011년은 1991년에 비해 대략 절반 수준에 불과. 이는 교통과 통신의 발달로 지역별 임금이나 일자리 특성의 차이가 상대적으로 감소하거나 맞벌이 부부 모두의 구직이 제한적인 경우 등 자연적인 원인으로 발생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존재

- 특히 경제성장이 양호한 대도시는 대부분 주택과 임대료 가격이 높아 노동력의 새로운 유입을 제한. 경기침체기에 도시를 떠난 가구는 경기가 회복되어도 도시에 다시 들어오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

- 1990년대 정부에서 볼티모어, 보스턴, 시카고 등에 거주하는 가구의 이주를 재정적으로 지원한 경우, 해당 가구의 소득과 삶의 질이 크게 개선. 이를 고려할 때, 정부는 향후 가구의 이동을 위한 재정 지원을 강화할 필요

ㅇ 미국 대외순투자 포지션 약화, 달러화 약세 지속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FT) 

- 해외의 對美 투자가 과거보다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미국의 대외순투자 포지션(NIIP)은 크게 약화. 헤지펀드인 Horseman Capital Management에 따르면, 미국의 대외순직접투자(FDI)는 2000년 이후 최초로 적자 전환. 또한 해외의 미국 주식보유액은 금융위기 이전 미국 GDP 대비 15%에 불과했으나, 최근 35%까지 상승하여 미국의 대외 순투자포지션은 GDP대비 –40%를 초과

- Horse Capital Management의 Russel Clark에 따르면, 대외순투자 포지션의 대규모 변화는 해당국 통화와 채권가격의 약세를 나타내는 성향이 있다는 점에서 달러화와 미국 채권시장의 약세 가능성을 시사

- 한국에서는 이와 반대방향으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수년에 걸쳐 대외 순투자포지션이 흑자로 전환되어 2007년 이후 약세를 나타내기 시작했던 원화가치가 강세

- 수차례에 걸친 Fed의 금리인상에도 불구하고 달러화 약세 지속은 대외 순투자포지션의 변화를 금융시장이 반영하기 시작한 결과일 가능성

- 만약 이러한 가정이 맞으면 달러화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미국의 대외순투자포지션 약화에 따른 달러화 약세 지속의 결과는 매우 예측하기 어렵고 험난할 것(both violent and unpredictable)으로 예상


ㅇ 미국 노동력 부족,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연결될 가능성 증대(블룸버그) 

- 취업자 비율이 60.4%에 불과하여 2007년의 63.7%보다 낮아 미국 노동시장의 유휴노동력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분석은 오류이며, 실제 인력부족은 심화

- 일부 지역의 임금 상승과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의 감소는 시장에서의 노동력 부족을 나타내고 있으며, 이는 물가상승과 금리인상 압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편이라는 평가

- 일자리 부족의 원인 중 하나는 남성 근로자를 대체했던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의 감소. 이에 노동부는 근로자가 일자리가 없어 시장에서 이탈하지 않았고, 일자리는 600만개 이상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제시

- 노동시장 상황에 따라 Fed의 예상보다 빠르게 인플레이션이 진행될 가능성이 크고, 노동시장 수요 증가는 경기확장 국면을 반영. 따라서 기존의 경기부양 통화정책을 축소시킬 필요성이 대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