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BIS 총재, 보호무역주의의 경제적 위험을 경고 (로이터, 블룸버그) 

- 카르스텐스 총재, 세계화를 통해 물가상승과 실업률을 낮출 수 있다고 지적. 높은 관세율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압력을 높이는 동시에 연준의 금리인상을 유발하고, 강달러로 이어져 미국 수출업체와 신흥국에 부담이 된다고 강조

- BIS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위협하는 NAFTA 폐지로, 미국, 캐나다, 멕시코가 각각 40억달러, 370억달러, 220억달러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발표


○ 자동차 등의 주요국 무역장벽 확대, 소비자 편익과 성장을 위협하는 요인 (FT) 

- 최근 미국, 중국, EU 간 무역 분쟁으로 자동차 수입 관세 부과 등 전세계적으로 무역장벽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이에 볼보자동차의 Hakan Samuelsson은 주요국 보호무역주의가 일자리 창출, 경제성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

- 보호무역주의에 의한 시장 축소는 기업의 수익성을 저해하며, 이는 기업의 신규 투자 감소로 이어져 고용, 경제성장을 저해할 가능성. 다국적 기업이 제3국 투자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호무역주의는 전세계 경기둔화를 초래할 우려

- 아울러 보호무역주의로 소비자 후생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 자유무역은 기업 간 경쟁을 심화시켜 제품의 질적 향상 및 다양화 등 긍정적 효과를 수반했으나 보호무역주의로 이러한 소비자 편익이 제한

- 최근 중국의 자동차 수입관세 하향 조정, 미국과 EU 간 자동차 관세 폐지 논의 등은 장기적으로 경제성장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며, 이와 관련 각국의 협력을 통한 자유무역으로의 이행이 필요


○ 주요국 정책공조 난항, 향후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확산시킬 우려 (닛케이) 

- 2018년 캐나다 샤를부와에서 개최된 G7 정상회의 참가국은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를 기반으로 통화, 무역, 에너지 등 다양한 문제를 공조. 서방이 세계경제를 주도하는 구도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주도의 브레튼우즈 체제에서 비롯

- 이는 미국 달러화를 기축통화로 고정환율제로 IMF와 세계은행이 금융질서를 뒷받침하는 구조. 재정과 무역의 급속한 확대로 고정환율제는 한계에 직면했지만, 1990년 전후 G7이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까지 상승

- 특히 1975년부터 시작된 서방 6개국(미국, 영국, 서독,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의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효과적인 정책공조로, 서방 국가의 경제발전과 함께 일본의 고도성장, 미국과 유럽의 성장엔진을 작동시키는 요소로 작용

- 하지만 최근 들어 G7의 관련 비중은 45% 전후로 하락. 이는 세계의 공장으로 부상한 중국 등 신흥국의 대두가 주요 배경. 중국과 인도 등 BRICS의 세계경제 내 비중은 1990년대 10% 정도에서 최근 25%에 근접

- 이에 따라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G20 정상회의가 개최. 당시 영국 브라운 총리는 새로운 브레튼우즈 체제 수립 필요성을 언급. 신흥국과 함께 금융시스템 확립 중요성을 역설

- 그러나 G20은 G7만큼 협력이 용이하지 않은 편. 참가국이 늘어나고, 각국의 가치관이 상이하기 때문.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는 인권, 자유무역 등에서 서방국과 괴리가 존재

- 그럼에도 G20에서 결정되지 않으면, 세계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실효성이 부재. 미국의 정치학자 이안 브레머는 2011년 G7이나 G20이 작동하지 않는 G-Zero 시대 개막을 언급

- 중국은 세계 1위의 인구를 무기로 빅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등 디지털 분야에서 선진국을 추격하고 있지만, 국가자본주의라는 권의적, 배타적 수단으로 타국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는 평가

- 러시아도 우크라이나 문제가 위협요소이며, EU에서는 영국이 이탈을 결정. 이처럼 전세계는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국가가 부재한 가운데 혼돈의 시대로 진입

○ 터키의 높은 해외자본 의존도, 향후 채무불이행 위험도를 높일 우려 (블룸버그) 

- 터키는 최근 리라화 가치 급락이 미국 등 외부 요인에 의한 결과라고 지적. 이에 세제 인상과 외화유동성 관리대책 등을 제시했으나 통화 가치 방어에 실패

- 다양한 금융지표 악화가 정책 실패를 시사. 8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전월에 이어 15%를 상회하고 있으며, 터키의 1년 내 채무불이행 위험도 역시 커지고 있는 상황. 은행의 자금조달비용 및 기업의 채무부담도 증대

- 터키 중앙은행의 외환거래규제로 인해 투자자들의 리라화 헤지 비용이 증가. 이는 리라화 자산 공매도 억제에 효과적이나, 해외 투자자들이 환리스크를 감수하지 않는 이상 터키 자산매입을 축소시킬 위험이 존재

- 외화부채 의존도가 높은 국가의 통화가치 하락은 경제에 큰 위험. 블룸버그 Intelligence의 Ziad Daoud는 터키 비금융기업의 달러화 표시 부채가 3360억 달러로, 통화가치가 1년 간 40% 하락 시 원리금 상환비용이 133억달러늘 것이라고추정

- 따라서 터키 중앙은행은 금융위기가 더 악화되지 않도록 금리인상이 필요. 금리인상 규모 및 시기가 부적절할 경우, 아르헨티나와 비슷한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


○ 인도의 고액지폐 폐지에 따른 시장 활성화, 이면에는 저축률 감소 문제 존재 (블룸버그) 

- 인도 중앙은행은 모디 총리가 시행한 탈세 방지 목적의 고액권 통용 금지로 불법 고액권의 99.3%가 회수되었다고 발표. 통화당국은 관련 지폐 보유자가 은행에 지폐를 반환하는 대신 파기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타났다고 주장

- 고액권 폐지로 음성화된 자금이 금융시장으로 환류되고 있다고 당국은 분석. Arun Laitley 재무장관은 고액권 폐지는 제도권 내 활성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언급. 즉 현금 보유자는 금융 상품과 주식 시장에 투자를 하게 되고 자본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

- 고액권 폐지 시행 후 1개월간 인도의 보험료 징수액은 142% 증가하고, 외국인 투자자들이 순매도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큰 폭으로 상승

- 그러나 인도 중앙은행에 따르면, 총저축은 전체 가처분소득의 7.1%에 불과하며 고액권 폐지 이전 5년 평균치를 하회. 또한 은행 저축은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하였는데 이는 가계는 현금 보유를 더 선호하고 금융 저축을 하지 않는 결과를 초래

- 시장에서는 고액권 폐지를 계기로 인한 저축률 하락은 인도인의 은행 계좌에 대한 낮은 접근성이 문제라고 지적. 아울러 ATM 사용 대기 시간의 증가 등은 화폐를 이용한 자금 인출 접근성을 낮추는 어려움 등이 존재


○ 신흥국과 주요국의 국채금리 격차 확대, 신흥국 채무불이행 우려 반영 (FT) 

- 주요국의 장기적인 저금리 지속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신흥국 국채금리는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5%에 근접했던 2006년 수준과 유사. 신흥국과 주요국의 국채금리 격차 확대의 근본 원인은 연준과 ECB의 대규모 자산매입

- 하지만, 투자자들은 주요국 국채를 매각하고 신흥국 국채를 매입하는 방법을 선택하지 않고 있는데 이는 신흥국의 채무불이행 가능성 때문. Ashmore의 Jan Dehn은 주요국과 비교하여 신흥국 관련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태라고 지적

- BNP 파리바의 Bryan Carter, 주요국과 신흥국의 국채금리 격차 확대는 이전에 비해 높아진 신흥국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반영된 것이며 특히 대규모 부채가 지속되면서 시장 신뢰가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

- 신흥국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은 2012년에 비해 2배 수준. 일부에서는 베네수엘라, 모잠비크, 콩고 등이 이미 채무불이행 상태임을 유념하여, 위기가 다른 신흥국까지 전이될 수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

- 신흥국 관련 우려가 완화되지 않는다면, 투자자들은 계속해서 신흥국 국채를 매도하고 주요국 국채를 매입하게 될 것이며 이에 따라 이들 국가 간의 국채금리 격차는 향후 더욱 확대될 가능성


○ 아르헨티나 불안감 확산, 정책당국의 대응능력 부족 등에 기인 (FT) 

- 금년 들어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50%이상 하락하고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60%까지 인상. 이에 따라 아르헨티나 정부가 내년에 만기도래하는 부채를 상환하지 못하고 외환위기가 발생할 것이라는 불안감 확산

- 시장에서는 아르헨티나의 외환위기 우려가 마크리 대통령의 소통 부족에 기인한다고 평가. 29일 마크리 대통령은 IMF에 500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조기집행을 요청했다고 발표했으나, 요청 배경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제시하지 않아 투자자들의 불안이 가중

- 정책당국에 대한 신뢰성 저하도 불안감을 확산시키는 원인. 아르헨티나 정부는 최근 시장불안에 대해 은행의 지급준비율 인상, 단기부채 축소 등 기존과 동일한 정책을 제시했으나, 시장은 정책의 효력에 의구심을 표출

- 일각에서는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페소화 가치의 불신으로 이어져 정책당국이 최근의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어려울 것으로 우려. 페소화의 시장신뢰 상실은 환율급등으로 이어지며, 이는 급격한 금리인상과 함께 물가상승을 초래하는 요인으로 작용


○ 성공적인 NAFTA 개정 협상 타결, 향후 캐나다 합류 여부가 관건 (블룸버그) 

- 미국과 멕시코가 NAFTA 개정을 위한 양자 협상 타결에 성공했으며 개정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안이 상당 부분 반영.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향후 성공적인 NAFTA 구성에 대한 기대가 고조

- 하지만 캐나다가 양국 간의 협상 내용을 수용하고 미국과의 협상에 나설지 여부는 불투명. 캐나다는 주요정보 공유, 테러방지 대책, 국경 및 이민자 문제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협상의 필요성도 강조

- 미국과 멕시코의 양국 간 합의 내용이 미국에 경제적으로 유리하지만, 추후 캐나다의 협상 참여 여부가 불분명하다는 점과 협상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태도는 성공적 NAFTA 협상 타결에 장애물로 작용할 소지



○ 터키의 외환위기 극복, 시장 기대의 부응 여부에 좌우될 전망 (WSJ) 

- 터키 외환시장에서 연휴 이후 8월 27일 거래 재개된 리라화의 달러화 대비 가치는 전일 대비 다시 한 번 하락하며 외환위기 우려가 다시 증폭. 터키의 외환위기 극복은 정책 당국이 다음과 같은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는지 여부에 결정될 될 전망

- 첫째, 기준금리 인상. 미쓰비시 은행의 Derek Halpenny는 현재 터키의 실질 기준금리가 1.9%로 과도하게 낮은 상태이며, 이를 고려할 때 중앙은행이 10% 이상의 추가 금리인상을 통해 물가안정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 하지만 금리인상은 이미 대규모 금융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기업에 더욱 큰 어려움을 가중시킬 가능성. 실질적으로 중앙은행을 통제하고 있는 에르도안 대통령도 최근까지 금리인상을 통한 문제해결에 반대 의견을 표명

- 둘째, 당국은 외국 투자자들의 외환 관련 파생상품 거래 제한을 통해 약화된 형태의 자본통제를 시행. 그러나 해외자본 의존도가 높은 터키가 향후 1년 은행권의 1030억달러 규모 외환부채 상환을 앞두고 본격적인 자본통제 시행은 어려운 상황

- 셋째, 상품 및 서비스수지 흑자 확대. 일부에서는 리라화 약세에 따른 수출 및 관광수입 증가가 외환위기 충격을 완화시킬 것으로 기대. 그렇지만 경상수지 적자의 2/3 이상이 에너지 수입으로 발생하여 리라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추정


○ 인도 중앙은행의 부실채권 처리 강화, 채무불이행 기업의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 (블룸버그) 

- 인도 중앙은행은 2월에 180일을 기한으로 520억달러 규모의 부실채권 처리 강화 조치를 발표. 이는 기업의 악성부채 해결을 통해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을 개선하고 신규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

-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기한 내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은 기업들은 파산법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명시. 이미 40개의 채무불이행 기업이 이미 파산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크레디트 스위스는 70여 개의 대기업이 파산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

- 인도는 경제규모 기준으로 세계 10위권의 국가이지만 GDP 대비 부실대출 비율이 11.6%로 이탈리아 다음으로 높은 상황. 시장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자본 유입 혹은 부실채권 처리 등이 필요하다고 평가

- Bajaj Group의 Prabal Ganerjee, 중앙은행의 이러한 노력은 은행권의 건전성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기업파산의 급격한 증가로 이어진다면 관련 여파가 전체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


○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정상화, 정책여건 변화로 어려움에 직면 (FT) 

- 미국을 비롯한 유럽, 일본 등 주요국 중앙은행은 세계경제 회복 및 금융시장 여건 개선으로 통화정책 정상화를 시작했으나,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사례와 같이 정치적 개입으로부터 독립성 유지가 쉽지 않을 전망

- 일반적으로 국채 매입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은 재정정책을 담당하는 당국과 중앙은행 간 연계를 강화시키며, 통화정책 정상화는 중앙은행의 독립성이 요구.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기 불확실성으로 인해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은 비판에 직면

- 그 중 미국은 최근 들어 행정부의 기능이 강화되면서, 통화당국의 독립성이 훼손될 가능성도 상존. 트럼프 대통령은 부적절한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을 공개적으로 비판

- 2008년 금융위기 이전과 같이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의 명확한 분리는 단기간 내에 불가능함에 따라 중앙은행은 정책여건 변화를 인식하고 독립적 정책기조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필요


○ 주요국의 통화정책, 해외 리스크 등의 고려로 정상화가 지체될 가능성 (블룸버그) 

- 현재 ECB의 채권 매입 종료, 잉글랜드 은행의 금리 인상 등 주요국 중앙은행은 미국 연준의 통화 정책을 추종하는 상황. 일부에서는 이러한 추세가 중앙은행이 검토할 필요가 있는 부정적인 요인이 있음에도 진행된 내용이라는 평가

- 미국 달러화 가치 상승은 9월 이후 연준의 금리 인상을 지연시킬 수 있는 요인. 트럼프 대통령은 강달러 기조가 자국 수출제품의 가격경쟁력을 낮추고, 무역수지 적자 확대를 초래한다면서 연준의 금리인상을 비판

- ECB는 4670억달러 규모의 외채를 보유 중인 터키의 금융불안과 이에 노출된 역내 은행 리스크를 해결할 필요. 아울러 이탈리아 정부의 재정 확대 가능성 등으로 국채금리 상승 위협에 직면. 이에 ECB가 통화 정책을 지할 경우 터키·이탈리아의 경제 문제는 더욱 악화될 가능성 존재

- 아울러 8월 잉글랜드 은행은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 등을 기초로 금리 인상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 도래로 파운드 가치는 지속적으로 하락. 마찬가지로 일본은행도 통화정책 완화 유지에도 물가 상승률은 목표치를 하회

- 이처럼 주요국의 경제 상황은 중앙은행이 통화 정책을 향후 몇 개월 내로 수정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


○ 잭슨홀 컨퍼런스, 금리경로·신흥국 불안 외 각국 통화정책에도 주목할 필요 (블룸버그) 

- 8월 23~24일 개최되는 잭슨홀 컨퍼런스에서는 다음과 같은 주제가 주요 논의사항으로 부각. 

- 첫째, 금리경로와 대차대조표 정책. 미국의 9월 금리인상은 확실시되고 있지만, 12월은 의견이 양분. 금리인상 시기와 관련하여 신호 변화 등이 관심. 바클레이즈의 Machael Gapen는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가 개별 은행의 준비금은 물론 보다 거시적 시각에서는 금리결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 둘째, 신흥국 불안. 터키를 중심으로 최근 일부 신흥국에서 경제 불안 징후가 발생하고 있지만, 미국의 경제 및 금융시장 관련하여 직접적으로 큰 타격을 주지 않는다면 연준의 정책기조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

- 이와 함께 ECB, 잉글랜드 은행, 일본은행 등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 중 누가 참석할 것인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만일 참석한다면 이들의 발언 역시 자국 통화정책과 관련하여 시장의 주목을 받을 가능성


○ 터키의 리라화 가치 폭락, 에너지 수입 비용 증가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 확대 (WSJ) 

- 터키는 수요 에너지의 대부분을 수입. 리라화 가치의 하락으로 인한 외환위기는 석유와 천연 가스 수입 비용을 증가시키고 이는 터키의 경상수지 악화를 초래 

- 국제 유가는 연초 대비 6% 증가한 반면 통화 가치 하락 영향으로 터키 내 유가는 60% 이상 상승. 정부는 에너지 소비로 인한 경상수지 악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솔린과 디젤에 대한 특별 소비세를 추가적으로 부과

- Council on Foreign Relations의 Brad Setser, 터키의 에너지 수입은 경상수지 적자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터키의 높은 달러화 사용 비율과 수입 연료 의존율은 외환위기에서 벗어나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고 분석

- 아울러 미국 에너지 정보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에 따르면 현재 터키의 석유 수요는 전 세계의 1% 정도에 불과하지만 OECD 회원국 중 가장 빠르게 수요가 성장하는 국가이며 2017년 에너지 소비는 전년 대비 약 10% 증가

- Aberdeen Standard Investments의 Viktor Szabo, 대규모의 국내 에너지 생산은 어려우며 이에 세금 부과 등 일시적인 정책보다는 장기간에 걸친 해결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


○ 금속가격 하락세, 신흥국발 세계경기 둔화 우려를 반영 (WSJ) 

- 최근 금 가격은 온스당 1185달러 수준을 나타내, 2018년 들어 최저치를 기록. 이외에도 구리, 팔라듐, 은, 백금, 아연, 니켈, 납 등도 대부분 하락세

- 시장에서는 미국과의 무역마찰과 함께 금속에 대한 세계 수요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의 2018년 투자지출이 지난 20년 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일 전망이어서, 이로 인한 우려가 금속가격을 낮추는 원인이라고 지적

- 또한 일각에서는 터키 등 신흥국의 불안이 원자재 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 신흥국의 통화가치 하락은 달러화 가치 상승을 의미하는 동시에 원자재 수입국에서는 비용 부담이 커져 관련 수요 감소를 초래

- ING의 Oliver Nugent, 이는 무역 분쟁 외에도 원자재 수입비중이 높은 신흥국의 성장세 둔화 가능성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 맥쿼리의 Viviuenne Lloyd도 2018년 하반기 경기하강 위험이 금속가격 하락세로 이어졌다고 분석

○ 유럽 극우 민족주의 세력, 반(反) 난민정책 추진에 총력 유럽의회 장악 가능성 (FT) 

-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와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반난민정책 강화에 공동으로 합의. 이는 정치적 견해가 다른 양국이 반난민의 공동 전략 실현을 위해 협력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

- 이처럼 현재 유럽에서는 반난민정책을 주장하는 극우 민족주의자들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 이는 2019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세력 중심의 대연정이 형성될 수 있음을 시사

- 만약 극우 민족주의 연합이 유럽의회 최대 세력인 유럽인민당(EPP)의 지지를 통해 집권에 성공한다면, 반난민 정서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 이는 개별 회원국의 민족주의 강화로 인한 EU 영향력 약화로 이어질 위험 내포

- 다음 유럽의회 선거는 반난민정책을 주장하는 민족주의 연합과 기존의 이민정책을 고수하는 친EU 자유주의 진영의 대결이 될 전망. 하지만 난민 현안에 대한 최근 상황을 고려한다면, 친EU 자유주의 진영에게 어려운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은 편


○ 독일 내 노동력 부족, 해외 노동자 공급 확대로 대응할 가능성 (FT) 

- 최근 시장에서 숙련된 노동자의 부족이 독일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경고 증가. 이에 메르켈 총리는 비EU국가의 노동자 고용을 확대하여 노동력 부족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

- 정부는 구체적으로 해외 숙련공 확보를 위해 법률 개정을 진행 중. 다만 해외 노동력 확보 계획은 해외 망명 및 난민 정책과 관련이 없으며 난민이나 미숙련공의 유입을 장려하는 유인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

- 독일 경제 연구소의 Alexander Burstedde는 베이비 붐 세대가 은퇴하기 시작함에 따라 노동 인구 감소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인력의 전문성을 증가시키고 해외 숙련공의 공급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

- 하지만 독일을 위한 연합(AFD)의 Alice Weidel은 외국인노동자의 증가가 임금 덤핑을 초래하고 자국민의 경제 활동을 저해한다며 이민자를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


○ 유럽 은행권 통합, 단일예금보험제도 등 주요 제도 관련 국가 간 합의 필요 (FT) 

- 최근 EU는 유럽 은행권 통합을 제시하며 단일예금보험제도, 재정방어벽 등 신규 제도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 그러나 일부 국가에서는 단일예금보험제도와 공적채권 관련 규제가 자국의 국익에 반한다는 이유로 반대

- 단일예금보험제도는 금융안정을 위해 필요하지만, 독일은 2010년 유로존 위기를 언급하며 예금보험금이 특정 국가의 보험으로 사용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 그러나 해당 제도의 도입으로 구제 금융을 위한 펀드 마련의 필요성이 줄어 유로존 위기의 악순환 해결이 가능

- 아울러 유럽 금융시장 통합을 촉진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금융상품들을 제공하여 선택폭 확대. 또한 국가 간 은행 합병이 가능해져 리스크 분산도 용이해질 전망

- 이에 따라 소버린 리스크 규제 강화의 필요성 증가. 현재 효과적인 관련 규제의 부재로 일부 국가들은 국채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으며, 해당 국가의 소버린 리스크 발생 시 유럽 전체 위기로 전이될 가능성 상존

- 은행권 통합에 앞서 유럽 집행위원회가 소버린 리스크 관련 새로운 규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 이후 단일예금보험제도 등을 통한 은행권 통합이 가능해질 전망


○ 세계 최대 경상수지 흑자국 독일, 임금인상 등으로 무역균형을 도모할 필요 (FT) 

- 독일은 2018년 3천억달러 수준의 경상수지 흑자를 나타내, 전세계 국가 중 최대 수준을 나타낼 전망. 트럼프 정부는 독일이 국제무역의 불균형을 초래한다고 비판. 이에 독일은 자국 기업의 경쟁력이라고 맞불

- 경상수지 흑자는 국내 수요에 따른 수입 증가와 임금 상승으로 상쇄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내수부족 등에 의한 수입 감소로 이와 관련 불균형 해소가 원활하지 않은 상황

- 다음과 같은 요인은 경상수지 흑자 기조 유지의 주요 원인. 우선고령화로 인한 저축 증가와 저임금에 따른 수요 부진. 독일은 통일 직후 높은 실업률과 경기침체로 저임금 구조가 고착화

- 아울러 노동시장 개혁안 시행으로 대기업 노동자들은 저임금을 수용하는 대신 고용의 안정성에 주력. 이에 따른 가계의 소득 감소는 해외 제품 수입 감소 요인으로 작용

- 끝으로독일의 공공투자 부진. 이와 함께 독일 정부의 임금 인상을 위한 재정정책 활용도 미흡한 상황. 이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무역 균형을 맞추기 위해 독일은 국내 투자 비중 증가와 임금인상의 필요성이 상존



○ 무질서한 브렉시트, 영국 정부의 재협상 의지가 관건 (FT) 

- 무질서한 브렉시트는 자동차수입에 대한 관세, 부품 부족으로 인한 공장 중단 등 영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가능성. 하지만 다수 영국 내 브렉시트 강경파는 자국 정부의 브렉시트 협상에 실망감을 표출

- 동시에 협상을 하지 않는 것이 정치적 문제를 야기하여 브렉시트를 중단시킬 것이라고 믿는 EU 잔류 지지자와 영국과 협상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유럽 위원회도 문제. 해당 협상에 소극적인 입장은 경제 위기 촉발 위험에도 브렉시트 최종 결과를 예측하거나 통제할 수 없다는 문제를 야기

- 강경파는 메이 정부의 제안이 브렉시트로 소득 없이 EU에서 탈퇴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영국의 EU 탈퇴로 인한 대외적 혼란이 국가적 단결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 그러나 잔류 지지자와 영국 내 갈등을 야기하여 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것으로 예상

- 잔류파는 의회가 브렉시트 진행을 중단하고 EU에 협상할 시간을 요청하여 국민 재투표를 한다면 EU 잔류를 할 수 있다는 입장. 하지만 EU가 추가 협상 시간을 제공하여 브렉시트 일시 중단이 가능하다는 보장과 재투표를 통한 EU 잔류도 보장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존재

- 마지막으로 유럽 위원회는 단일 시장의 기본 원칙에 대해서 타협하지 않음을 강조하며 영국은 비EU회원국과 같은 입장을 취해야한다고 주장하지만, 영국의 혼란은 EU 내 경제적으로 취약한 역내 경기를 더욱 악화시킬 전망


○ 유럽 독자 국제결제 시스템 도입, 다양한 장애요소는 상존 (FT) 

- 독일 마스 외무장관은 국제은행간 통신협정 SWIFT(Society for Worldwide Interbank Financial Telecommunication)와 차별화된 국제결제 시스템 도입으로 미국발 제재로부터의 자율성 획득과 EU의 지정학적 세력을 넓혀야 한다고 언급

- SWIFT는세계 금융회사 회원사 간 결제업무를 위해 창설. 최근 미국은 이란과의 금융거래 차단을 위해 이란의 SWIFT 탈퇴를 주장했으며, 이에 유럽은 이란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 제재를 경계하여 독자적 국제결제 시스템 도입을 고려하는 상황

- 그러나 실현은 어려울 전망. 

- 첫째, SWIFT와 미국발 제재 간 직접 연관성이 부재하기 때문. SWIFT는 벨기에 법을 따르기 때문에 미국의 직접적 개입 불가능.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국제적인 사안에 주도권을 갖는 것은 국제 기축통화국으로서 달러화의 위상 등이 주요 요인

- 둘째, 유로화의 국제결제시스템에서 위상 확보가 어렵기 때문. 미국의 Charles Kindleberger, 유로화 영역 확대를 위해서는 독자적 국제결제 시스템 도입에 앞서 유로존 부채위기, 국가 간 국제수지 불균형 등 유로존 내부 문제 해결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지적


○ 유럽 난민 문제, 일부 국가의 정치적 활용이라는 비판 제기 (FT) 

- 유럽 난민 문제로 역내 국민의 불만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일부 EU 정치권은 난민 책임 공유에 의문을 제기. 이는 난민 관련 정책의 재정부족 등 실질적 이유가 아니어서 여타 권역에서는 유럽이 난민을 정치적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

- UN 난민기구(UNHRCR)에 따르면, 전세계 난민은 2천5백40만명으로, 터키와 요르단 등이 유럽보다 더 많은 난민을 수용. 그럼에도 유럽 국민들은 EU의 당면 과제 중 1순위로 난민문제를 지적. 이는 헝가리의 오르반 총리가 이슬람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언행 등과 일치

- 향후 EU의 난민 수용이 어려워지면 다음의 문제가 발생. 난민 수용이 많은 서유럽 정부와 상대적으로 적은 중・동유럽 정부 간 불신이 초래될 가능성이 잠재

- 또한 EU법 개정과 유로존의 통화정책 등의 영향을 미쳐, 각국의 정책운영에 차질이 빚어지는 동시에 북아프리카 등 여타국과의 외교 문제에도 난항이 예상

- EU 정상들은 북아프리카에 거점(Regional Disembarkation Platform)을 설치하여 유럽 본토에 도착하기 전 불법 이주민을 선별하는 정책 등의 시행을 고려. 하지만 해당 정책은 향후 더 큰 규모의 난민 수용 문제에 직면할 경우, 근본적 해결방안이 되지 못한다는 의견이 우세


○ 이탈리아 경기의 비관적 전망 확대, 성장여력 약화를 심화시킬 소지 (블룸버그) 

- 이탈리아의 대중영합주의 정부는 막대한 투자 지출 계획을 보유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부재. 이에 이탈리아 경제 성장률은 2020년까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실업률 하락 속도는 지체될 전망

- 이탈리아의 성장둔화 전망은 투자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필수적인 재정수입 감소가 주요 원인. 또한 시장의 이탈리아 국채 투자 회피로 인한 차입 비용 증가도 경기부양이나 빈곤층 지원 등을 어렵게 하는 요인

- 이에 이탈리아 정부는 EU의 재정 관련 규정 완화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EU의 규정은 이와 괴리. 향후 이탈리아 정부가 EU 규정인 GDP의 3%에 해당하는 재정수지 적자 한도를 초과할 경우, 독일과의 채권금리 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

- Aberdeen 자산운용의 Luke Hickmore, 금융시장은 현재 이탈리아 관련 리스크에 매우 불안감을 표시하고 있으며, 이탈리아 정치권은 이를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 하지만 이탈리아 정부의 재정지출 관련 문제 우려가 불식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

- 이에 투자자들은 정부에 재정 책임과 함께 기존 대비 높은 수익률을 요구. 이러한 상황에서 인플레이션의 발생은 이를 더욱 심화시킬 가능성. 아울러 현재 이탈리아 실업률 하락은 대부분 비상용직에 주도된 것으로 직업 안정성이 낮은 편


○ 그리스 고학력·우수인재 유출, 장기적으로 경기회복에 위협 요인 (FT) 

- 최근 그리스는 구제 금융 탈피를 앞두고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고학력의 우수한 인재들이 자국을 떠나며 고급인력을 잃고 있는 상황. 이는 우수인재가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의 주요 요인인 점을 고려해 향후 그리스 경제 전망에 부정적 요소

- Greece’s Onassis의 Emmanouil Pratsinakis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약 35~40만 명의 그리스 청장년층이 다른 EU 국가로 이주. 이들은 대부분 의학이나 공학을 전공한 대학·대학원 졸업생으로 타국에서도 수요가 높은 전문직 종사자 혹은 관광산업 종사자

- 우수인재들이 이민을 결정하는 이유는 그리스 경제에 대한 불신 때문. 재정위기 이후 그리스 경제는 고용창출 여력이 부족한 상황이며 높은 임금 지급도 불가능. 또한 이민을 부정적으로 보던 과거와는 달라진 인식변화도 원인

- 하지만 북유럽 수준의 급여와 근로조건을 지급은 불가능해 전문직 이민자의 귀국은 기대난. EU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민자들 중 3년 이내에 귀국할 계획을 가진 비중은 10% 미만이므로 우수인재 유치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정책이 필요

○ 중국의 대규모 해상대교를 통한 지역 간 시너지 효과, 정치적 장애물 해소가 관건 (FT) 

- 중국은 마카오, 홍콩을 잇는 강주아오(港珠澳) 해상대교 건설을 통한 경제적 통합체인 Greater Bay Area를 추진. 이는 최소 15년의 기간과 200억달러 정도의 비용이 소요. 이를 통해 중국 정부는 개혁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동시에 장기 성장 제고를 모색

- 하지만 금융 중심지인 홍콩 외에 마카오를 통합하려는 시도는 세계에서 최장의 대교를 건설하는 것만큼 복잡한 문제가 존재. 우선 대교를 건너는 운전자는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를 거치는 과정에서 별도의 허가증이 필요

- 다음으로 중국 정부는 인력, 자본, 정보의 이동 장벽을 낮춰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 만약 기존과 같이 중국 정부가 사회와 경제의 통제를 강화하는 경우에 본토와 이들 지역의 시너지 효과는 약화될 소지

- HSBC는 중국 정부의 Greater Bay Area가 인력, 자본, 산업의 집적화(Clustering)를 통해 장기 지속 가능한 성장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 이에 중국 본토의 관료주의 등이 장애요소가 될 수 있다고 강조

- 아울러 홍콩과 같이 독자적인 관세 등의 시스템을 지닌 지역의 중국 본토와 통합 등이 과제. 다수 홍콩 거주인은 지방정부의 통제력 강화로 독특한 도시 정체성이 상실될 수 있음을 우려

- 이에 향후 중국 정부의 개방도 여부가 Greater Bay Area 형성을 통해 지역경제의 통합 효과 제고 여부를 좌우하는 변수가 될 전망


○ 중국 주요 은행의 양호한 실적, 이면에는 부실대출 증가와 건전성 악화 내포 (블룸버그) 

- 당국의 그림자 금융 제재와 유동성 공급 확대로 중국 주요 은행의 2/4분기 수익성이 향상. 중국건설은행, 중국은행, 중국농업은행의 평균 순이익률은 전년동기비 2.7% 상승하고 채권 대손율은 하락

- 하지만 지방정부의 인프라투자, 농업대출, 중소기업 대출 촉구로 부실대출도 함께 증가. 또한 사업 타당성이 결여된 프로젝트에 대출이 제공된다는 우려도 발생

- 이는 결과적으로 단기적으로 은행의 수익률을 높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부채 비율을 증가시키고 불량대출의 확대를 초래. 미국과의 무역갈등 심화, 경제 성장 둔화 여건에서 당국의 명령에 의한 인위적인 대출 확대로 중국건설은행은 부실채권이 사상 최대치 기록

- 이에 시장에서는 당국의 압력에 의한 주요 은행의 대출확대는 결국 부실대출 증가와 건전성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


○ 중국의 대외 영향력 강화, 대규모 부채·고령화·중진국 함정 등이 저해 요인 (블룸버그) 

- 중국은 시진핑 주석 취임 이후 세계에서 미국과 같은 초강대국의 위상을 얻기 위해 대외 영향력을 강화. 이를 목적으로 독자적인 항공모함 개발과 최신형 전투기 개발 등으로 군사력 강화하고 있으며 해외 군사기지도 건설

- 또한 일대일로 등의 국제적인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여러 국가와 협력하여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양국의 경제 이익을 도모할 뿐 아니라, 세계에 500여 공자학 연구소를 건립하여 자국 문화의 전파에도 많은 지원을 제공

- 최근에는 북극 관련 연구 개발에도 적극적. 하지만, 시장에서는 진정한 초강대국이 되기 위한 중국의 대외 영향력 강화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구조적 요인들을 고려할 때 실제 달성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평가

- 첫째, 대규모 부채. 중국은 장기간 높은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했지만 이러한 성과는 근본적으로 투자 주도의 정책에 의한 것으로 결과적으로 대규모 부채를 유발하였으며 이로 인해 기업 및 은행의 부실화 우려 지속. 당국은 장기간 경제성장을 이끌었던 투자주도 정책의 한계를 인식하고 경제구조 전환을 추진하고 있지만, 부채 문제가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성장률 둔화의 신호가 나오고 있어 시장에서는 높은 성장률 지속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

- 둘째, 고령화. 중국은 최근 출산률 하락과 평균 수명의 상승으로 선진국에 진입하기 전에 고령화 국면에 진입하는 최초의 국가로 부상. UN은 이미 핵심생산인구가 줄어들고 있으며 2023년부터 인구 증가율이 급격히 둔화될 것으로 경고. 서구의 많은 국가들은 고령화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정책을 취하고 있지만 중국은 선진국에 진입하지 않고 고령화 문제가 발생한 최초의 국가여서 다른 국가의 기존 대책들이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지 불확실

- 셋째, 중진국 함정. 중국의 1인당 GDP가 9000달러 수준까지 성장했지만 다른 신흥국과 마찬가지로 기존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중진국 함정에 직면할 가능성. 이 외에도 중국의 주요 정책들은 대부분 자국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어 세계 사회에서 진정한 의미의 우방국이 없으며, 이는 미국과 같이 세계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가진 초강대국으로 성장하는데 큰 장애물이 될 전망

- 중국 당국은 국내적으로 표현의 자유와 관련하여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데, 이는 스스로 자국의 경제 및 사회체제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다는 증거


○ 중국 내 미국 기업, 양국 간 관세부과는 긍정 및 부정적 효과가 상존 (FT) 

- 미국 기업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수출품의 50% 수준까지 관세 부과 대상을 확대할 예정. 이에 중국은 80% 이상의 미국 제품에 보복성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며 미국의 다국적 기업은 전면적인 무역전쟁에 대비를 해야 하는 상황

- 미·중 기업 협의회의 Craig Allen, 관세는 자국민에게 부과되는 세금이며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여지가 있고 관세 철폐가 어렵기 때문에 양국은 국가 주도 무역을 지양해야한다고 주장

-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협상 우위를 가져오기 위해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협상 교착으로 미국 기업에 무역전쟁에 따른 어려움 가중, 이는 미국 기업으로 하여금 스스로 관세로부터 살아남고 중국 내 사업 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것을 의미

- 그러나 관세에 따른 위협이 미국 기업의 중국 내 사업에 유용할 수 있다는 여건을 제공한다는 시각도 존재. 관세는 중국의 산업정책과 기술 이전을 위한 의무적 합작 투자 등 과거에 무시되었던 중요한 문제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도록 유도할 수 있기 때문

-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어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궁극적인 무역협상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



○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책, 자금경색 해소에는 미흡 (블룸버그) 

- 중국은 부채 축소 등을 위한 신용 규제, 지방정부의 투자지출 축소 등으로 신용경색과 성장 둔화에 직면. 이에 중국정부는 경기부양정책을 시도하고 있으나 규제 여파 등으로 정책 실효성에 의구심이 증대

- 최근 인민은행의 금리 인하 및 유동성 지원에도 불구하고 중국 은행권은 국채 등 저위험 자산 투자를 지속. 7월 은행대출의 전년동월비 증가율은 13.2%로 전월보다 확대되었으나, 이외 신용은 2.8% 늘어나 전체 신용대출 증가율은 둔화

- 7월 중순 인민은행은 중소기업 대출 확대를 위해 관련 규제를 완화. 그러나 중국의 은행시스템은 대기업 대출에 우호적인 5개 국유은행이 주도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은 채무불이행 위험으로 인해 대출 증가가 제한적

- 또한 중국정부는 지방정부의 투자 확대를 위해 1조 위안의 특수채 발행계획을 발표하고 은행이 자본 확충 없이 채권을 매입할 수 있도록 채권의 위험등급을 하향 조정

- 그러나 지방정부도 중앙정부의 투자규제 및 부채에 대한 책임으로 위험을 감수하기 부담스러운 가운데 매년 17조위안의 기반시설 투자 규모에 비해 1조위안은 경기 부양에 다소 불충분한 것으로 분석


○ 미·중 무역협상 실패, 중국의 대내외 정치적 상황 등에 기인 (블룸버그) 

- 워싱턴에서 재개된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이 큰 성과 없이 종료됨에 따라 무역분쟁이 격화될 가능성. 미국은 중국의‘제조업 2025’계획 축소를 요구했으나, 중국이 미국산 제품수입 확대를 대안으로 제시하며 양국 간 갈등 고조

- 시장에서는 협상 실패가 미국이 중국의 정치적 상황을 간과한 데 기인한다고 분석. 먼저 중국의 대내 정책에 따른 미국과의 타협 여지 축소.‘제조업 2025’는 중국경제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중국정부의 핵심 정책이므로, 미국의 정책 축소 요구를 수용하기는 어려운 편

- 또한‘一帶一路(일대일로)’사업의 진행 차질도 미국과의 협상 타결 의지를 약화시킨 원인. 지난주 말레이시아 총리가 프로젝트 일시 중단을 발표함에 따라, 여론을 의식한 시진핑 주석의 강력한 對美 무역정책을 시행할 필요성이 대두

- 일각에서는 양국간 무역 전쟁이 정치적 갈등으로 확산될 것이라 분석. 또한 정치 스캔들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2개월 후 중간 선거를 치러야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력 축소가 불가피하므로, 장기적으로 무역 분쟁은 미국에 불리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


○ 중국경제의 성장세 지속, 미·중 무역협상의 성공 여부가 관건 (WSJ) 

- 22일 워싱턴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개시된 가운데 23일 양국이 16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대해 부과한 상호관세가 발효. 시장에서는 중국이 경제성장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협상을 통한 무역 분쟁 완화가 필수적이라는 의견이 다수

- 현재 중국의 과도한 부채급증은 경제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 Haitong Securities의 Jiang Chao, 중국의 재정지출 증대는 민간신용을 구축해 스태그플레이션을 초래할 위험이 있으며, 최근 지속된 중국 주식, 채권, 위안화 약세는 이를 반영한 결과라고 지적

- 하지만 경제성장 지속을 위해 중국당국이 취할 수 있는 정책은 제한적. 부채감축을 위한 디레버리징 정책은 투자와 소비 위축을 수반했으며, 주택시장 과열로 경기부양을 위한 추가적 부동산 투자도 어려운 상황

-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합의 도출이 불발 시 다국적기업이 관세 회피를 위해 중국 소재 공장을 이전하는 등의 영향으로, 그간 높은 성장률을 나타낸 중국경제가 하강국면으로 진입할 우려가 내재


○ 중국의 미국 자본 유치, 무역전쟁 해법의 새로운 방안 (FT) 

- 미국과 중국은 보복 관세를 통해 무역전쟁에 돌입한 가운데 협상을 통해 이를 타개하고자 시도. 이러한 상황 속에서 중국 정부는 미국 자본의 중국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워싱턴에서 협상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

- 이는 매우 중요한 수출시장인 미국에 우호적인 자세를 내보여 무역 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완화하려는 것이 목적

- 바클레이즈의 Eric Zhu, 중국 정부는 미국의 무역 제재 강화의 여파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경기 부양책 강화와 더불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예상. 하지만 현재 중국 정부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강경한 입장

-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는 금융시장 개방 대책을 발표하여 미국 기업의 중국시장 투자를 유도. 중국 협상 대표가 미국 정부 대신 골드만삭스와 우선 협상을 진행한 것이 이를 반영. 골드만삭스는 중국국부펀드 관련 초기 투자자금을 15억달러 모집했다고 발표

- 골드만삭스는 이를 중국과 중요한 사업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의 다수 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언급. WilmerHale의 Lester Ross는 중국 정부는 미국을 포함한 주요 자본이 국제금융시장을 지배한다고 판단하면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평가


○ 미·중 무역 분쟁, 중국의 WTO 이탈로도 연결될 가능성 (WSJ) 

- 미국은 그간 중국의 WTO(세계무역기구) 규범 위반에도 불구 합당한 제재가 없었다고 주장하며 해당 기구에서 중국의 퇴출을 고려. 시장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무역 분쟁으로 대척점에 있어 WTO 내 공존이 어렵다고 지적

- WTO는 자유무역 확대를 추구하는 협의의 장으로 규범 위반 시 회원국의 제소와 구제가 가능. 중국은 외국기업의 기술 이전에 대한 무언의 압력, 차별적인 라이선스 관행, 지식재산권 보호 미흡 등 여러 차례 규범을 위반해왔으나 회원국들의 제소 신청은 적은 편

- 이는 외국기업들이 위반 증거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 Peterson Institute의 Chad Brown은 대부분의 외국기업들은 중국정부와 긴밀한 교류 중에 있어 중국의 보복에 대한 두려움으로 위반 사실을 묵인한다고 평가

- Georgetown 대학의 Jennifer Hillman은 관세와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GATT) 23조항을 근거로 EU, 일본, 캐나다 등이 연합해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 지금까지 위반사항을 한 번에 제소한다면 중국은 무역태세를 전환하거나 WTO에 전면전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

- 하지만 지금까지 WTO를 탈퇴한 국가는 전무하여, 해당 방식은 위험 요소가 다수 존재. 중국의 위반 사항들을 하나의 사건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부과를 시행한 동맹국 간 장기간 협력이 요구되므로, 단기간 내 중국의 WTO 퇴출은 어려울 전망


○ 미·중 무역협상 재개, 관련 분쟁 완화를 위한 협의 달성 여부가 초점 (블룸버그) 

- 차관급 미·중 무역협의가 미국에서 재개됨에 따라 시장에서는 무역 분쟁 완화 가능성에 주목. 상품 부문이 중국과 미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8%, 27%에 달하고 있어, 무역 분쟁 지속 시 시장불안이 커지는 동시에 경기하강 우려가 고조될 가능성 내재

- 미국은 다음과 같은 요인으로 對中 무역제재를 부과. 이는 양국 상호관세 부과로 인한 여파가 중국에 더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판단 때문. 중국의 對美 수출은 5천억달러에 달하지만 미국의 對中 수출은 1천억달러에 불과하여, 중국의 무역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편

- 다음으로 무역 분쟁으로 인한 손실로 비판 여론에 직면한 중국 지도부가 결국 미국의 무역협상안을 수용할 것이라고 진단. 다만 지난 5년간 중국 당국이 미국의 무역 압력에 적극 제재로 대응한 사례를 보면, 양국의 무역 분쟁이 악화될 가능성도 상존

- 전 호주 총리 Kevin Rudd는 향후 중국이 미국에 보복관세로 적극 대응 시 전세계 경기하강 국면이 도래할 것이라 경고. 이미 양국 간 투자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고 첨단기술 분야의 냉전이 예상되므로, 이번 무역협상을 통해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고 지적


○ 중국 은행권의 구조화상품 출시 확대, 자국 금융시장 특성에 기인 (WSJ) 

- 최근 중국 은행권은 구조화상품 등 신규 금융상품 출시를 확대. 구조화상품(Structured Product)은 기초자산 가치나 기초자산에서 파생되는 가치를 담보로 자금을 조달하는 상품.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과 일반예금보다 높은 수익률로 다수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

- 구조화상품은 복잡한 상품구조와 원금과 금리 미보장으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소비자 피해를 유발. 이로 인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구조화상품 규제 강화. 그러나 중국 은행권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중국 금융시장 내 구조화상품 도입 확대

- 첫째, 원금 및 금리 보장. 홍콩과 싱가포르 등 여타 구조화상품을 유통하는 시중은행과 달리 중국 은행권은 신뢰 상실에 따른 고객이탈에 대한 우려로 원금 및 이자율 보장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주장. China Citic Bank는 기업 평판 등을 이유로 원금과 이자율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입장 견지

- 둘째, 인민은행의 금융시장 개입. 인민은행은 시중은행의 금리를 기준치인 1.5배로 제한하는 창구규제(Window Guidance) 시행. 무디스의 Yulia Wan은 금리 제한으로 수익률이 비슷한 금융상품들 사이에서 소비자 맞춤형 상품인 구조화상품은 매력적이라고 분석

- 아울러 중국 당국의 그림자금융 규제 완화, 첨단기술을 갖춘 신생 금융기업의 등장 등으로 중국 금융시장 변화도 주요 원인. 시중은행은 시장 변화로 고객 유치가 점차 어려워지면서 적극적으로 신규 상품을 출시할 전망


○ 중국의 대두로 인한 IMF 역할 축소, 신흥국 부채문제를 증폭시키는 리스크 (닛케이) 

- 터키 통화가치의 급격한 하락으로 촉발된 충격이 국제금융시장에 파급되면서, 신흥국 불안이 연쇄로 유발. 혼란이 가중되는 원인은 세계경제 조정역할의 부재. 자국우선주의 지향의 미국은 사태수습보다 위기를 부추기는 상황

- 아울러 IMF의 역할도 기대난. 오히려 위상이 커진 중국이 신흥국 자금을 뒷받침하는 등 전세계 과잉부채의 불안이 확산. 이러한 와중에 터키는 IMF 지원 요청을 부정하는 입장 견지

- IMF는 그간 경제위기에 빠진 국가에 재정건전화 등으로 조건으로 자금을 지원. 이처럼 마지막 채권자로서 기능은 1994~95년 멕시코, 1997년 아시아의 외환 위기에서 시장 안정에 기여

- 하지만 터키를 비롯한 파키스탄은 IMF 자금지원에서 소극적. 파키스탄 신정부는 중국의 자금지원 등을 선택사항으로 모색한 이후 IMF 자금요청을 시행한다는 방침. 터키는 카타르로부터 150억달러의 투자유치를 받기로 약속

- 파키스탄은 대외부채 1천억달러 중 30% 정도가 중국에 상환해야 하는 규모. 또한 IMF 자금지원을 꺼리는 이유는 투명성 때문.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IMF가 자금지원 시 해당 자금이 중국의 대출상환용으로 충당되지 않아야 한다고 언급

- 이외에도 초인플레이션에 직면한 베네수엘라도 중국 금융기관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는 관측. IMF의 지원은 미국과 유럽 등 민주적인 선거 실시를 조건으로 가능하므로, 정권 존속을 저해한다는 입장

- 중국은 신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를 통해 아시아, 아프리카 등의 인프라 사업을 취급하면서, 이들 국가에 유동성을 확대. 시장에서는 중국의 자금지원 방침이 내정불간섭에 기초하여 신흥국 입장에서는 우호적이라고 설명

- 그러나 중국에 의존하는 취약 신흥국의 경제구조는 부채를 더욱 증폭시킬 우려가 내재. 중국에 대한 부채상환이 어려워질 경우, 중국 국영기업에 항구를 인도한 스리랑카 사태가 확산될 가능성도 내재

- 미국의 자국우선주의는 시장의 불안이 커진 터키에 관세인상으로 대응하여 혼란을 더욱 야기. 금융위기 당시에는 미국과 유럽이 전면에 나서 G20을 중심으로 세계경제질서가 확립. 하지만 현재는 공조의 리더십이 부재

○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 NAFTA 재협상 타결의 난항을 시사 (FT) 

- 미국과 캐나다 양국은 NAFTA 재협상 타결 불발된 직후에도 향후 협상 가능성을 남겨둔 상황. 하지만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와의 관련 협상 타결이 정치적으로 반드시 필요하지 않으며, 필요 시 NAFTA에 캐나다 제외를 언급

- 이는 미국과 캐나다 간 NAFTA 포함 무역협상 타결이 실질적으로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 캐나다는 자국 낙농업 보호 의지가 매우 강력하며, 무역 및 투자 규정에서도 양국 간 이견이 큰 편

- 미국 11월 중간선거도 NAFTA 재협상의 장애물. 만약 민주당 승리 시 NAFTA 재협상의 의회 통과가 확실하지 않은 상황. 민주당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 기존 NAFTA 수정이 미국 전체의 경제적 편익에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불투명하다고 주장

- 또한 11월 출범 예정인 좌파 성향의 멕시코 오브라도르 정부가 NAFTA 재협상에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지도 불확실. 이에 멕시코가 NAFTA 관련 법적 절차를 신정부 출범 이전 마무리 짓기 위해서는 미국과 캐나다의 9월 내 협상 타결이 절대적으로 필요


○ 미국의 NAFTA 재협상, 보호무역주의 도구로 사용하면 역효과 초래할 가능성 (블룸버그) 

- 미국은 27일 멕시코와 자동차 원산지 및 노동자 임금규정, 지식재산권 보호 등의 내용을 담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협상을 타결하고, 캐나다와 협상을 진행 중. 협상 내용은 표면적으로 미국에 유리하지만 캐나다가 협상에 동의하는 경우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 오히려 멕시코 근로자의 임금 급등 및 자동차 생산 기지 이전으로 미국 노동자 및 소비자 후생 감소할 가능성

- NAFTA 가입으로 일부 제조업 및 특정 지역이 멕시코와의 경쟁 심화로 경제적 피해를 겪었지만 그 규모는 미국의 전체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적은 편. 의회조사국에 따르면 NAFTA가 미국 GDP는 0.5% 증가를 유발

- 미국은 공정한 무역을 위해 멕시코보다는 중국에 주목할 필요. 미국의 對멕시코 무역적자는 對중국 무역적자의 1/5 수준이며, 제조업 고용 역시 NAFTA 가입 영향은 효과적으로 극복한 반면 중국과 자유무역을 시작한 2001년 이후 급감

- 미국은 NAFTA를 통해 對중국 수입의존도 및 중국으로의 달러 유출을 줄이고 중국이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부상하는 것을 저지할 필요


○ 연준의 중립금리 상향 여부, 노동시장 등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 (블룸버그) 

- 최근 연준의 가장 큰 고민은 현재 제시된 중립금리 달성 시, 상향 조정 여부. 역사적으로 연준은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수록 중립금리를 높여 과도한 경기과열을 방지했으며 이는 금융시장에 유동성 감소를 유발

- 하지만 댈러스 연은의 카플란 총재와 클리블랜드 연은의 메스터 총재는 중립금리가 달성되어도 상향을 하지 않아야 된다고 주장. 이들은 비록 실업률이 낮지만 물가상승 압력이 아직 높지 않고 금융시장이 아직 주요 우려 요인도 아니라고 설명

- 만일 연준의 파월 의장도 최근의 물가상승이 일시적이라고 판단하여 기존의 중립금리를 유지한다면 이는 노동시장과 달러화 가치에 영향을 미칠 전망 

- 중립금리가 유지된다면, 풍부한 유동성이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의 경제활동이 이루어져 낮은 실업률이 지속될 전망. 달러화 가치는 낮아져 수입 감소와 수출 증가를 유도할 것으로 예상

- 다만 기업의 경우, 일정 수준 이상의 물가상승에 따른 원재료 가격 상승에 직면. 또한, 향후 경기가 둔화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전반적인 경제활동 증가를 이유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것인지 신중한 판단이 요구


○ 미국 은행권에 대한 추가 자본확충 요구, 연준의 주요 관심사로 부상 (FT) 

- 최근 증시 호황 지속으로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경기대응 완충자본(CCB: Countercyclical Capital Buffer) 요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증가

- CCB는 금융위기 이후 만들어졌지만 아직 실제로 구사된 경우는 없는 제도. 최근 클리블랜드 연은 메스터 총재 등 일부 연준 인사들은 장기간의 주가 상승으로 금융안정성이 급격히 약화될 수 있어 은행에 CCB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

- Donald Kohn 전 연준의 부의장도 경기호황과 주가 상승으로 사람들이 환호할 때 CCB를 시행해야 향후 경기침체 시기에 은행이 스스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자생력을 갖게 된다고 언급

- 하지만 연준의 파월 의장은 금년 6월 금융부문 리스크가 온건한(moderate) 수준이라면서 BBC가 불필요하다는 의견 피력. 미국은행협회도 이미 강화된 자본규제와 스트레스테스트가 적용되고 있기에 BBC는 폐기되어야 한다고 발표

- 또한 연준이 경기대응 완충자본을 요구하면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비난하고 규제완화 등을 통해 은행의 부담을 줄여야한다고 강조하는 백악관과 공화당으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



○ 미국 대중영합주의의 확산, 금융위기보다 그 이전의 역대 주요 사건들에 기인 (FT) 

- 시장에서는 미국에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트럼프 대통령 당선 등 대중영합주의가 확산되었다고 평가. 하지만, 그 이전부터 정부의 신뢰상실을 초래하는 역대 사건들이 축적되어 최근의 결과를 나타냈다는 것이 보다 정확한 분석

- Pew Research Center에 따르면 1960년, 미국 국민들의 정부 신뢰도는 77%로 높은 수준이었으나 1964년 베트남 전쟁 참전과 이후 워터게이트 사건 등으로 급락했고 1960년대의 수준으로 회복 불가능하다는 대중적 인식 형성

- 이러한 변화가 대중 영합주의 및 미국 우선주의를 주장하는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는데 주요한 요인 중 하나로 작용. 따라서 금융위기가 트럼프 정부의 차별화된 정책을 유도했다는 주장은 지나치게 편향된 인식


○ 중국 내 미국 기업, 양국 간 관세부과는 긍정 및 부정적 효과가 상존 (FT) 

- 미국 기업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수출품의 50% 수준까지 관세 부과 대상을 확대할 예정. 이에 중국은 80% 이상의 미국 제품에 보복성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며 미국의 다국적 기업은 전면적인 무역전쟁에 대비를 해야 하는 상황

- 미·중 기업 협의회의 Craig Allen, 관세는 자국민에게 부과되는 세금이며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여지가 있고 관세 철폐가 어렵기 때문에 양국은 국가 주도 무역을 지양해야한다고 주장

-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협상 우위를 가져오기 위해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협상 교착으로 미국 기업에 무역전쟁에 따른 어려움 가중, 이는 미국 기업으로 하여금 스스로 관세로부터 살아남고 중국 내 사업 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것을 의미

- 그러나 관세에 따른 위협이 미국 기업의 중국 내 사업에 유용할 수 있다는 여건을 제공한다는 시각도 존재. 관세는 중국의 산업정책과 기술 이전을 위한 의무적 합작 투자 등 과거에 무시되었던 중요한 문제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도록 유도할 수 있기 때문

-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어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궁극적인 무역협상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


○ 성공적인 NAFTA 개정 협상 타결, 향후 캐나다 합류 여부가 관건 (블룸버그) 

- 미국과 멕시코가 NAFTA 개정을 위한 양자 협상 타결에 성공했으며 개정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안이 상당 부분 반영.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향후 성공적인 NAFTA 구성에 대한 기대가 고조

- 하지만 캐나다가 양국 간의 협상 내용을 수용하고 미국과의 협상에 나설지 여부는 불투명. 캐나다는 주요정보 공유, 테러방지 대책, 국경 및 이민자 문제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협상의 필요성도 강조

- 미국과 멕시코의 양국 간 합의 내용이 미국에 경제적으로 유리하지만, 추후 캐나다의 협상 참여 여부가 불분명하다는 점과 협상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태도는 성공적 NAFTA 협상 타결에 장애물로 작용할 소지


○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가능성 약화, 2가지 경로의 버블확산을 초래할 우려 (닛케이) 

- 미국은 경기확장국면이 도래하고 있지만, 금리인상의 신중론이 급격하게 부상. 하지만 통화정책 정상화를 지체할 경우, 완화 기조 속에서 2가지 버블이 조장될 가능성 내재

- 첫 번째는 자산버블. 유동성은 주식과 부동산 등으로 유입될 전망. 2017년 전세계 주식시가총액은 GDP 대비 107%로 사상 최고 수준. 

- 두 번째는 초저금리 하에서 재정규율의 약화로 인한 정부부채 확대를 유발

-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정책 추진으로 금리인상을 늦추게 될 경우, 버블 문제 해소를 보류하는 것과 동일. 이에 향후 중앙은행의 정책 방향에 주목. 아울러 금융위기 이후 유동성 모순이 해결되지 않고 있어, 다양한 문제가 상존


○ 미국 금리인상 중단론 부상,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이 반영 (닛케이) 

- 연준 내부에서 2019년에 금리인상을 중지하자는 의견이 급격하게 부상. 국제경제 심포지엄(잭슨 홀 회의)에서 복수 관계자가 이를 언급하고, 연준 파월 의장도 과도한 긴축 기조를 회피할 의지 표명

- 이처럼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가 미묘하게 변화되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존재. 댈러스 연은 카플란 총재는 향후 3~4차례 금리인상은 적절하지만, 이후 다양한 경제지표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

- 카플란 총재는 통화정책에서 중립적 입장을 견지하는 중도파지만, 2019년 금리인상을 중지하는 방향으로 기울고 있다고 제시. 연준의 기준금리 수준은 현재 사상 최저 수준이나, 2.50~2.75%를 넘으면 경기하강으로 빠진다고 언급

- 기준금리가 2.5%를 상회하기 위해서는 3개월 간격으로 인상되어야 하며, 2019년 중반 이후 금리인상 중지론이 대두될 전망. 미국경제는 금리인상 속에서도 장기금리가 오르지 않으면서, 장단기 국채금리 역전 현상 우려가 확산

- 장단기 금리 차 축소는 경기하강의 전조로 간주되는데, 세인트루이스 연은 불라드 총재는 현 기준금리 수준이 완화 기조에 있다고 평가할 수 없다면서 조기 금리인상 중지론을 주장

- 애틀랜타 연은 보스틱 총재도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을 유발하는 정책에 찬성할 수 없다고 표명. 기축통화 달러화를 보유한 미국 연준이 금리인상을 중지하면, 전세계 유동성 흐름은 다시 변화될 가능성

- 연준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2%를 넘는 경기과열 징후가 나타나지 않는다면서, 과도한 긴축을 회피하겠다고 시사. 점진적인 금리인상을 지속할 방침이나 통화정책 기조는 온건파 색채가 강화

- 연준 일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다는 입장. 트럼프 대통령은 대형감세 등의 성과가 금리인상으로 상쇄된다면서 노골적으로 압력을 가하는 상황. 중간선거와 향후 대선을 앞두고, 이러한 기조는 지속될 전망

- Fed는 이전 장기적으로 적정 금리수준을 2.9%로 공표하고, 연내와 2019년 각각 2차례 금리인상을 계획. 다만 그 이상의 긴축은 경기하강과 정치적 리스크에 직면할 우려

- 9월 FOMC에서 금리인상은 확실하지만, 2019년 이후 정책 시나리오 공표에서 기준금리 인상 중단론이 어느 정도 강화될지가 주목


○ 미국 강달러 기조, 원자재 수출 주요 선진국 경제에도 위협 요인 (WSJ) 

- 캐나다·호주·뉴질랜드는 선진국이지만, 미국 달러화 가치가 오를 경우에 일부 신흥국이 직면하는 불안 요소가 내재. 미국의 금리인상은 이들 국가의 경상수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한편 해외자본의 선호도를 약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

- 이들 국가는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충격에 빠질 가능성이 낮지만, 미국 금리상승과 자금조달 문제 등 글로벌 자본흐름에 의한 위험이 커질 소지

- 호주 달러화는 원자재 가격 하락 등 경제 및 시장의 충격에 취약. 가계부채는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수준. 무디스는 통화가치 하락으로 인해 금리가 오를 경우에 가계가 심각한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지적

- 특히 호주 달러화 가치 하락 시 자본유출의 우려가 야기될 가능성 내재. 무디스는 호주의 순외채가 GDP 대비 56.5%로 20년 전인 37%에서 상승했다고 제시

- 캐나다는 NAFTA 재협상의 우려와 주택시장 부진 등으로 해외투자자의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경상수지 적자 폭도 확대. 뉴질랜드도 무역전쟁의 여파로 인한 전세계 수요 감소 등으로 경기가 부진


○ 미국의 에너지 산업 정책, 자국 안보강화 측면을 강조 (FT) 

-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 전시 상황에서의 다양한 에너지원 확보를 강조하며, 이를 통해 안보 증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 이는 미국의 광업, 철강, 제조업 등 일자리 창출과도 맞물려 있는 상황

- 이는 대선 공약 중 하나인 침체된 미국 광업 경기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최근 방안이지만, 가스·풍력 및 태양열 등 새로운 대체 에너지원 존재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실행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

- 블룸버그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국가 안보를 위해 필요하다는 부연 설명을 통해 송전망 사업자에게 최소 2년 동안 전력 구입을 지시하여, 기존 에너지 산업의 활성화를 이룰 수 있다고 주장. 그러나 이는 정부 개입 등으로 법적인 문제에 직면할 가능성

- 미국 정부는 자동차 부품 생산 감소가 첨단 기술 연구·개발 감소 등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을 악화시킨다는 것을 인식.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시장 보호를 위해 EU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선언

- 엑손모빌의 Darren Woods는 미국 행정부의 에너지 관련 정책이 투자 유인을 높였던 감세·규제 완화 등 기존 정책과 반하고 있다고 언급. 최근 무역정책과 관련하여 미국 정부의 지적재산권 보호 등 자국 안보 강화는 에너지 산업에도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금리인상 반대, 경기하강 우려 등이 반영된 결과 (Bloomberg) 

-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에 부정적 입장 견지. 이는 9월과 12월 추가 리인상을 앞두고 있는 연준의 통화정책 독립성을 훼손할 우려. 트럼프 대통령의 금리인상 반대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분석

- 첫째, 무역수지 개선을 위한 대응. 높은 금리는 강달러 기조를 지속시켜 자국의 무역수지 적자를 확대시키는 위험 내재.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수출에 유리한 달러화 약세를 유도하여 무역수수지 적자를 완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

- 둘째, 무역전쟁으로 인한 산업계의 피해 억제. 중국 등 무역상대국과의 보복관세 강행으로 미국 농업부문의 피해가 심화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농가의 부정적 여파를 우려하는 등 가계의 부담이 될 수 있는 금리인상 반대

- 셋째, 부채위험에 따른 경기부진에 대비. 최근 미국은 감세정책 등으로 경기확장 국면에 있으나, 금리인상은 이를 견제할 가능성 상존. 금리인상으로 경기가 위축된다면 기업의 수익률 하락에 따라 회사채 위험도가 상승. 이는 향후 부채 리스크로 작용할 소지

- 블룸버그 오피니언의 Conor Sen은 현재 비금융부문의 부채는 GDP 대비 높은 수준이며 회사채를 중심으로 부채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평가. 기존 미국 기업은 고수익 창출로 회사채의 높은 이자지급이 가능했으나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이자지급 비용이 상승한다면 부채위험도 커지기 때문


○ 미국 달러화, 국제금융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강달러 기조를 뒷받침 (블룸버그) 

-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과 미국 경기상황과는 별도로 연준은 통화정책 정상화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관측. 이는 잭슨홀 컨퍼런스에서도 파월 연준 의장이 기존 금리인상 기조를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기 때문

- 극단적으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지 않는다면, 신흥국의 금융시장 변동성은 축소되지 않을 전망. 이는 과거 사례로 보면,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기에 신흥국 자본유출이 심화되기 때문

- 이러한 가운데 미국 달러화의 위상은 여전히 높은 편. BIS에 의하면, 미국 달러화는 전세계 외환거래의 90% 정도를 차지. 위안화는 국제화를 진행하고 있지만, 해당 거래에서 5% 수준에 불과

- 향후 중국경제가 미국에 근접할 경우에 국제금융시장에서 위안화의 영향력도 커지겠지만, 중국은 이에 부합하는 금융시스템 등이 요구. 현재 중국은 자본시장 경쟁력에서도 미국에 비해 열위에 있어, 이를 극복하기 전까지 미국 달러화 영향력은 지속될 전망


○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 경기확장 지속에는 부정적 영향 (블룸버그) 

- 최근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면서 연준 관계자들은 빈번하게 금리인상 의지를 시사. 이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연내 두 차례 추가적으로 인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속화에 우려를 표명

- 그 이유로 우선 금리인상과 경기상황의 괴리. 시장은 연준의 금리인상을 기대하고 있지만, 성장세는 이에 미흡. 또한 최근 10년물 국채금리 하락세는 연준이 시장보다 지나치게 매파적이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과도했음을 반영

- Bianco Research의 Jim Bianco, 연준이 인플레이션 외 다른 요인 역시 고려하여 통화정책을 결정해야 하며, 금리인상이 지나치게 빠르게 전개될 경우에 장기간 진행된 경기확장세가 축소될 수 있다고 지적


○ 미국의 경기확장에 따른 통화정책 정상화, 여타국에게는 부담 요소 (블룸버그) 

- 미국 트럼프 정부의 감세정책은 자국 성장세를 강화하는 한편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와 달러화 강세로 이어지고 있지만, 여타국에는 비용부담과 경제적 손실을 미칠 전망. 대표적으로 미국 S&P 500 주가는 상승한 반면 호주 달러화 가치 등은 하락

- 연준의 금리 인상은 미국 달러화 가치를 6% 정도 올렸지만, 여타국의 달러화 표시 상환 능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작용. Old Mutual Global Investors의 Mark Nash는 미국의 금리 인상은 자국 경기의 상승을 의미하지만, 세계경제 성장률을 낮추는 요소가 될 것이라고 평가

- JP 모건은 세계경제 성장률이 미국의 호조로 전년보다 상승하고 있만, 잠재성장률을 상회하는 국가의 비중은 줄어들고 있다고 제시. 또한 미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중국의 성장 여력은 약화되었고, 일본도 수출경기에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

- 터키와 베네수엘라의 통화가치 하락은 미국의 제재로부터 발생하고, 관련 불확실성이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신흥국의 경기하강으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할 전망. 신흥국의 성장둔화세가 지속될 경우, 이는 다시 미국에게도 부담이 되어, 연준의 통화정책도 수정될 가능성이 커질 가능성도 상존


○ 트럼프 대통령의 향후 입지, 법보다는 정치적 판단이 우위 (FT) 

- 최근 측근의 스캔들이 빈번하게 드러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위법행위가 밝혀지더라도 법적으로는 현직 대통령 기소가 불가능하여, 탄핵소추 가능성이 제기. 이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의석수에서 우위를 점할 경우에 가능

- 그러나 하버드 법대 교수 앨런 더쇼비츠는 상원에서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면 대통령의 범법행위를 제재할 이론적 방법이 없다고 언급. 헌법상 탄핵소추는 하원 과반수의 동의가 요구되지만, 실제 탄핵은 상원 2/3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기 때문

- 결국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판단은 정치적인 문제로 귀결. 2020년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법적, 도덕적 오점이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 귀추가 주목


○ 미국 달러화, 트럼프 대통령 비판에도 장기적으로 강세 기조 지속 전망 (블룸버그) 

- 미국 달러화 가치가 연초 이후 유로화 대비 4% 상승하는 등 주요 통화 대비 강세. 이에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를 비판하고 달러화 가치가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

- 하지만 다음과 같은 이유를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강달러 추세는 지속될 전망. 

- 첫째, 양호한 경제성장과 연준의 금리인상 의지. 미국 경제는 확장국면이 지속되고 있으며, 이를 기초로 연준도 통화정책 정상화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 또한 역사적으로 연준의 독립성이 유지되었음을 고려할 때 정치적 발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가 기준금리 결정에 실제 영향을 미치기는 어려울 전망 

- 둘째, 투자자의 미국 금융자산 수요 증가. 미국과 독일의 국채 10년물 금리 차이가 250bp를 상회하며 사상 최고 수준에 근접하고 있고 미국 증시의 호조. 이는 시장의 미국 자산투자 매력을 높이는 요소인 동시에 달러화 강세 압력으로 연결

- 셋째, 무역 갈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이는 향후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고조시키는 동시에 안전자산인 달러화 가치 상승에 영향


○ 미·중 무역협상 재개, 관련 분쟁 완화를 위한 협의 달성 여부가 초점 (블룸버그) 

- 차관급 미·중 무역협의가 미국에서 재개됨에 따라 시장에서는 무역 분쟁 완화 가능성에 주목. 상품 부문이 중국과 미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8%, 27%에 달하고 있어, 무역 분쟁 지속 시 시장불안이 커지는 동시에 경기하강 우려가 고조될 가능성 내재

- 미국은 다음과 같은 요인으로 對中 무역제재를 부과. 이는 양국 상호관세 부과로 인한 여파가 중국에 더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판단 때문. 중국의 對美 수출은 5천억달러에 달하지만 미국의 對中 수출은 1천억달러에 불과하여, 중국의 무역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편

- 다음으로 무역 분쟁으로 인한 손실로 비판 여론에 직면한 중국 지도부가 결국 미국의 무역협상안을 수용할 것이라고 진단. 다만 지난 5년간 중국 당국이 미국의 무역 압력에 적극 제재로 대응한 사례를 보면, 양국의 무역 분쟁이 악화될 가능성도 상존

- 전 호주 총리 Kevin Rudd는 향후 중국이 미국에 보복관세로 적극 대응 시 전세계 경기하강 국면이 도래할 것이라 경고. 이미 양국 간 투자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고 첨단기술 분야의 냉전이 예상되므로, 이번 무역협상을 통해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고 지적


○ 미국 연준의 독립성,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으로 시련에 직면 (FT) 

- 그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정책 견해는 일관성이 없는 편. 2016년 2월에는 저금리가 버블을 형성한다고 언급했지만, 같은 해 5월에는 저금리를 선호한다고 언급. 최근에는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에 따른 강달러 기조를 비판

- 이에 연준 파월 의장은 통화정책 구사에서 정치적 압력에 직면. 하지만 시장은 달러화 약세를 관측. 라보은행의 Jane Foley는 관련 근거로 대통령의 강력한 발언과 연준 신뢰도 저하를 제시

-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이 파월 의장을 선임한 이유에 대해 투자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의 독립성을 존중한다는 시각에 회의적. 이는 다수 정부기관 담당자 임명에서 나타난 대통령의 목표에 기인

- 연준의 금리인상이 증시 부진과 경기하강으로 이어질 경우에 대통령의 비난은 약화되는 동시에 연준은 어려움에 직면. 이에 시장에서는 연준 파월 의장이 대통령과의 공개적인 논쟁을 회피할 것으로 예측


○ 미국 연준의 장단기 채권 보유비중, 경기부양 의지와 금융비용 관련 중요 신호 (WSJ) 

- 현재 진행 중인 보유자산 축소가 종료된 후 연준의 자산 구성 여부가 시장의 새로운 관심사로 부상. 보유자산 중 장단기 채권의 비중은 매우 중요 

- 첫째, 높은 장기채권 비중을 통한 장기금리의 낮은 수준 유지는 연준의 경기부양 의지를 확인시키며, 기업의 투자확대 및 위험자산 수요 증가를 유발. 

- 둘째, 장단기 채권비중의 조정은 정부의 금융비용 증감에 큰 영향

- 시장에서는 연준이 다음과 같은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할 것으로 전망. 이는 전체 자산시장의 장단기 채권 비율을 보유자산에 동일하게 적용하거나 단기채권 비중 확대로 경기과열 방지 의지를 표명하는 내용

- 최근 단기채권 비중이 17%로 금융위기 이전의 50%에 비해 매우 낮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경기하강에 대비하여 장기금리가 일정 수준 이상일 필요성을 고려할 때, 장기채권의 비중 축소가 보다 적절한 선택이라고 평가

- 다만 일부에서는 과도한 장기채권 매각은 자산시장의 왜곡 현상을 초래할 수 있으며, 동시에 연준이 경기부양 의지가 부족하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


○ 미국 신용카드사의 취약한 재무구조, 경기하강시 신용경색 유발 우려 (FT) 

- 7월 미국의 소매매출은 양호한 소득 증가 등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이를 통해 신용카드사의 높은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

- 하지만 시장에서는 경기하강이 가시화되거나 가계부채 규모의 지속적 증가 등이 향후 신용카드사의 재무구조를 악화시켜, 관련 대출 부실문제로 연결될 수 있음을 제기

- 연준에 따르면, 신용카드사의 자산수익률은 2017년 기준 4년 연속 하락. 이익 감소의 주요 원인은 업계의 과당경쟁에 따른 수수료 인하, 2009년 이자율 인상과 위약금 수수료 부과 등을 금지한 신용카드 기록보존책임과 공개법에 따른 비이자수익 저하 등으로 분석

- 일각에서는 카드대출 채무불이행률이 낮으며 신용카드사의 이익감소가 일시적이라고 주장하지만, 수익성 악화가 카드사들의 위험추구 유인을 자극하고 경기하강 국면 진입 시 대출 축소 야기와 신용경색을 유발할 수 있음에 우려를 표명


○ 미국 달러화의 국제금융시장 내 영향력, 급격하게 위축될 가능성은 낮은 편 (블룸버그) 

- 미국의 강한 제재로 인해 터키 등 일부 신흥국이 미국 달러화 사용 비중을 낮추면서, 향후 국제금융시장에서 미국 달러화의 비중 축소 가능성도 시장에서 제기

- 터키는 미국의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부과에 대응하여 주요국과 교역에 자국 통화 사용 비중을 확대할 예정. 러시아는 천연자원 거래에 루블화 사용을 고려하고 있으며, 이란은 달러 결제 제한으로 여타 통화 사용이 불가피

- 버클리 대학의 Barry Eichengreen, 다양한 통화의 사용으로 미국 달러화 독점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주장. 다만 미국 제재 당사국 통화는 높은 변동성과 국제금융시장에서 낮은 위상 등으로 제약이 존재한다고 강조

- 이러한 가운데 중국 위안화의 위상이 확대될 가능성도 잠재. 신흥국과 일부 미국 제재 당사국의 달러화 사용 축소 등으로 인한 국제금융시장 내 미국 달러화 점유율이 하락할 경우에 위안화의 경쟁력 확대가 가능하다는 분석도 제기

- 하지만 미국 달러화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서 위안화 활용의 리스크는 비교적 높아, 향후에도 미국 달러화의 급격한 위상 저하는 기대난


○ 미국 가계의 높은 저축률, 향후 경기하강 시 리스크 억제에 기여할 전망 (WSJ) 

- 과거 미국의 경기하강 직전의 가계들은 공격적인 주식 투자, 부동산 투기 등으로 저축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상태. 이에 경기가 부진에 빠지면, 자산 가치 하락으로 소비가 감소하고 성장률까지 위축되는 결과가 발생

- 일부에서는 현재 미국경제가 다시 하강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지만, 미국 가계는 소득의 상당 부분을 저축에 충당하고 있는 상황. 1/4분기 가계저축률 추정치는 7.2%로 이전 대비 2배 이상 오르고, 과거 추정치 평균인 6.4%를 상회

- 저축률 상승은 이전 2007년 시작된 경기하강기 동안 수많은 실업자 발생과 주택 가치의 하락에서 기인. 하지만 현재 주택가격 상승과 함께 낮은 실업률 속에도 저축률은 비교적 높은 수준을 유지

- JP 모건의 Michael Feroli, 가계자산이 증가할 경우 소비가 증가하고 저축이 줄어들 것이라는 주장을 반박하는 동시에 이전 경기하강기보다 저축률이 높다고 언급. 이는 가계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경기 하강국면 시 과거보다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는 의미

- 다만 예상보다 높은 저축률은 소비 지출을 둔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상존. Stifel Financial의 Lindsey Piegza는 소비는 근본적으로 실업률과 소득에 의해 좌우되므로, 실업률 대비 낮은 임금 상승률은 저축률이 오르는 결과로 이어졌고, 이는 결국 소비 지출을 낮추는 요소라고 경고


○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중국의 경제성장에 위협 요소 (블룸버그) 

- 미국 연준이 점진적인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 간 국채금리 스프레드의 감소가 다음과 같은 측면에서 중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

- 첫째, 해외자본 유치의 어려움 가중.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미중 간 1년 만기 국채금리 스프레드는 금리인상 시작 전 1.70%에서 0.31%로 감소. 10년 만기 국채금리 스프레드도 0.50% 수준까지 낮아져 투자자들에게 중국 국채의 투자 매력이 크게 약화

- MSCI지수 편입과 은행 간 채권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 접근 허용 등의 영향으로 금년 1120억달러의 자본이 추가로 유입. 하지만, 시장에서는 앞으로의 경제성장에 필요한 자본 수준에 비하면 이러한 규모는 매우 작은 것으로 평가

- 둘째, 부채 상환 비용 증가. 현재, 기업부문 부채는 GDP 대비 156% 수준이며, 중국의 총부채는 GDP 대비 300% 수준에 이르기 때문에 미국의 영향으로 중국 내 금리가 상승할 경우 부채비용 증가로 이어져 재정적 위험을 초래할 가능성


○ 미국 일부 대기업의 경제력집중 심화, 임금상승 억제·투자 둔화 등의 부작용 초래 (FT) 

- 주요 대기업을 중심으로 경제력 집중 심화가 지속. 구글과 페이스북은 디지털광고 시장의 58%를, 아마존은 전자상거래의 시장점유율이 50%를 차지. 라이스 대학의 Gustavo Grullon은 지난 20년 간 전체산업의 75%에서 독과점화 현상이 발생했다고 분석

- 시장에서는 이러한 현상이 다음과 같은 부작용을 초래한다고 지적. 

- 첫째, 임금상승 억제. 일부 기업에 경제력이 집중되면서 산업 내 여타 다수기업들은 이익이 줄어 임금인상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 MIT의 David Autor, 소수 기업의 이익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노동자가 취할 수 있는 경제적 보상이 감소한다고 지적. 골드만삭스, 2000년 이후 경제력집중 심화 현상은 연간 임금상승률을 0.25%p 축소시킨다고 추정

- 둘째, 투자 둔화. 소수 기업의 경제력집중이 심화될수록 산업 내 경쟁이 감소하고 신기술 개발과 같은 혁신의 필요성이 줄어들 가능성. 이는 장기적으로 소득불평등 심화와 생산성 저하로 연결

- 일부에서는 독과점화를 억제하기 위해 정부개입이 필요하다고 주장. 하지만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의 Kevin Hassett는 정부개입이 당초 의도와 달리 오히려 기존의 시장구조를 고착화시킬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


○ 미국의 볼커 룰(Volcker Rule) 개정, 오히려 금융 규제를 심화시킬 소지 (WSJ) 

- 트럼프 정권의 금융 구제 당국은 거래 제한 완화를 목적으로 볼커 룰 개정에 착수했지만, 이는 대형 은행의 거래 규제를 오히려 심화시킬 소지가 상당. 아울러 Bank Policy Institute의 Gregg Rozansky는 개정된 규정을 적용할 경우, 학자금·신용카드 대출 금리 인상 등에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

- 개정 예정인 규정은 은행의 재무제표에 기재된 특정 자산 거래에 대한 입증책임 기간 변경으로, 규제 당국은 명확한 기준을 정하기 위해 회계기준에 명시된 내용의 대체를 제안. 이는 기준에 매도 가능 증권도 은행의 입증의무에 포함되는 결과가 발생

- 매도 가능 증권은 투자 목적 회사채와 자산 담보부 증권 등 광범위한 범주의 자산을 포함. 해당 자산에 책임을 부과하여 거래 제약을 발생시키는 규정은 전반적인 시장 활성화를 저해하는 주요 원인이 될 것으로 분석

○ 일본은행 구로다 총재, 장기간 금리인상 가능성은 없다고 언급 (로이터, 닛케이) 

-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위와 같이 언급. 아울러 정책의 금리변동 폭 일부 수정은 통화정책 정상화와 연결되는 포석이 아니라고 강조. 또한 물가상승률 2% 목표는 2023년까지 달성 가능하다고 언급


○ 7월 소매판매, 전년동월비 1.5% 늘어나며 9개월 연속 증가 (로이터, 닛케이) 

- 경제산업성, 같은 달 소매판매 규모는 14조4140억엔. 전월비 기준으로는 0.1% 증가. 고유가에 따른 석유제품 판매액이 크게 늘었으며 장기간의 폭염 영향으로 에어컨 등 냉방 관련 제품들의 판매도 호조


○ 일본은행 정책 심의위원, 통화정책 완화의 부작용 주시할 필요 (로이터, 닛케이) 

- 스즈키 히토시 위원은 통화정책 완화가 국채시장이나 금융기관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다만, 금리인상 의도는 아니며 장기금리가 다소 상승해도 금융기관 대출이나 채권시장에 미치는 여파는 제한적이라고 언급


○ 8월 월간 경제보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둔화·수출입도 하향조정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가 발표한 해당 보고 내용에서는 경기판단을 8개월 연속 완만하게 회복하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소비자물가와 수출은 하방 수정. 개인소비와 설비투자는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면서 기존의 판단을 유지


○ 8월 소비자태도지수, 3개월 연속 부진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에 의하면, 같은 달 소비자태도지수는 전월비 0.2p 하락한 43.3을 기록. 세부항목 중 소득증가, 고용, 내구재 구입의사 등이 하락. 1년 후 물가전망 응답에서는 상승할 것이라는 비율이 4개월 만에 확대



○ 정부, NAFTA 합의로 미국의 강경자세를 우려 (닛케이) 

- 미국과 멕시코가 NAFTA 개정안에 합의하면서, 일본 정부는 9월 하순 예정된 미·일 무역협상 현안에 미국의 압력 강화를 우려. 일본 정부가 경계하는 요소는 미국이 멕시코에 요구한 형태로 개정안에 합의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는 내용


○ 아소 다로 재무장관, 소비세 증세로 경기하강 억제하기 위해 재정 대응 (로이터, 닛케이) 

- 2019년 10월 예정된 소비세율 10%로 인상과 관련하여 확실한 시행 방침을 표명. 이를 추경예산이 아닌 당초 예산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언급


○ 7월 신선식품 제외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0.8% 올라 전월비 보합 (로이터, 닛케이) 

- 총무성에 의하면, 같은 달 생산자 서비스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와 전월비 기준 각각 1.1%, 0.1%를 기록


○ 경제산업성, 중소기업 사이버 보안 지원 강화 (닛케이) 

- 설비에 관련 문제가 발생 시 IT 인력 파견 등의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


○ 일본과 중국 정부, 통화 스와프 재개 검토 (로이터, 닛케이) 

- 규모는 3조엔 규모로, 8월 말 베이징에서 개최 예정인 양국 재무장관 회의에서 전반적인 합의가 목표. 양국 통화 스와프는 2002년 시작되었으나, 2013년 센카쿠 열도 분쟁으로 중단. 중국은 해당 협정 체결로 시장안정이 목적


○ 일본은행의 ETF 매입방식, 시장은 stealth tapering 가능성 시도에 주목 (로이터) 

- 일본은행이 통화정책 조정 후 ETF(상장투자신탁) 매입방식에 시장참가자는 민감하게 반응. 이는 TOPIX 하락율에도 기존 매입이 보류되는 경우가 발생했기 때문. 7월 일본은행은 강력한 통화정책 완화 기조 지속을 위한 내용을 결정

- 하지만 일본은행은 통화정책 조정 후 ETF 매입 기준인 TOPIX 하락율 0.2% 초과에도 ETF 매입 보류를 결정했기 때문


○ 7월 무역수지, 고유가와 자동차의 對美 수출 감소 등으로 2312억엔 적자 (로이터, 닛케이) 

- 재무성이 발표한 같은 달 무역통계에 의하면, 무역수지는 2개월 연속 적자. 유가상승에 의해 수입증가율이 전년동월비 14.6%인 반면 수출증가율은 3.9%를 기록. 미국에 대한 수출증가율은 전년동월비 –5.1%로 2개월 연속 감소세


○ 정부 당국, 무역 및 터키 관련 문제를 주시 (로이터, 블룸버그) 

- 아소 다로 재무장관은 터키 리스크로 인한 금융시장 변동성을 주목해야 한다고 언급. 모테기 도시미쓰 경제재정·재생담당 장관은 경기가 완만하게 상승하고 있지만, 무역문제의 불확실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

○ ASEAN 경제장관회의, 개별 FTA와 RCEP 등 자유무역 추진 방침 (닛케이) 

- 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위협에서 탈피하여 성장 원동력이 되는 수출확대 체제 구축을 모색하는 것이 목적. RCEP과 함께 각국의 FTA의 질을 높여 무역과 투자를 제고할 예정


○ 인도, 4~6월 실질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비 8.2%로 시장예상치 상회 (FT, 닛케이)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성장률은 2년 만에 8%대를 회복한 것으로, 내수 양축인 소비와 투자가 호조를 보인 것이 주요 요인. 다만 통화가치 하락에 따른 고물가는 내수경기의 장애 요인이 될 우려


○ 세계은행, 아르헨티나 정부의 경제조치를 지지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17억5천만달러 규모의 아르헨티나 대출을 1년 이내에 실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입장을 표명


○ 캐나다, 7월 생산자물가는 전월비 0.2%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생산자물가는 비철금속 가격이 떨어진 것이 하방요인으로 작용. 생산자물가의 하락은 2018년 들어 처음. 비철금속 가격은 전월비 3.3% 떨어져 2017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


○ 캐나다 외무장관, 미국과의 NAFTA 재협상 타결 위해 집중 (로이터, 블룸버그) 

- 프리랜드 장관, 단기간 많은 문제를 처리하려고 하지만 협의가 우호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언급


○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통화가치 방어 위해 기준금리 60%로 15%p 인상 (로이터, 블룸버그) 

- 금년 12월까지 금리인하에 나서지 않을 계획. 당일(8월30일)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는 2015년 페그제 폐지 이후 최저치


○ 호주 2/4분기 민간설비투자, 전분기비 2.5%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 같은 분기 민간설비투자액은 291억 호주달러로 예상치(0.6%) 하회. 시설 및 공장투자 둔화가 주요 원인. 다만 기업의 향후 1년 설비투자 계획은 양호한 수준 유지


○ IEA 사무총장, 연말에는 원유시장은 수요 증가와 공급 감소 예상 (로이터, 블룸버그) 

- 비롤 사무총장, 공급 측면에서는 베네수엘라의 생산부진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 아울러 중동을 포함한 산유국의 생산 취약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 

- 또한 이러한 수급 불균형 가능성을 고려하여 인도 등의 주요 원유 수입국들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


○ 터키 경기신뢰지수, 8월에는 2009년 3월 이후 최저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터키의 경기신뢰지수는 83.9p를 나타냈으며, 100을 하회하고 있어 향후 경기상황에 대해서는 비관적 견해가 우세함을 시사 

- 알바야라크 재무장관은 국가의 경제 및 금융 시스템에 큰 위험은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강력한 재정정책이 통화정책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평가


○ 아르헨티나, IMF에 구제금융 지원 가속화 촉구 (블룸버그, FT, WSJ) 

- 마크리 대통령은 2019년 정부의 자금조달 수요 충족 등을 위해 500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신속하게 지원해 줄 것을 요구. 이를 통해 대외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것이 아르헨티나 정부의 목적


-www.optionscity.com


○ 베네수엘라, 화폐개혁 1주일 간 통화가치 29%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이로 인해 초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되지 않은 가운데 해외로 탈출하는 베네수엘라 난민은 끊이지 않는 등 혼란이 가중. 남미 4개국은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난민 배척 움직임도 고조


○ 러시아 재무장관, 미국 국채 제재에 대비하여 다양한 조치 마련 (로이터, 블룸버그) 

- 실루아노프 장관, 해당 결정이 실시될 경우를 대응하여 다양한 대책을 갖추고 있지만, 실제 상황이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언급


○ 터키 재무장관, 미국의 자국 제재는 지역의 불안을 초래할 우려 (로이터, 블룸버그) 

- 알바라이크 장관, 미국의 대응이 지역의 테러리즘과 난민 위기를 확산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 미국 트럼프 대통령, NAFTA 재협상에서 멕시코와의 합의는 근접 (로이터, 닛케이) 

- 양국 협상은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으며, 양국이 합의 도출에 이를 경우에 캐나다가 합류하여 최종 합의에 이를 전망


○ 멕시코, 2/4분기 경제성장률(확정치)은 전기비연율 -0.6%로 부진 (WSJ, 닛케이) 

- 국립통계지리정보원(INEGI)에 의하면, 이는 속보치인 –0.3%보다 저조한 성과로, 서비스업 호조에도 제조업과 농업이 부진했기 때문. 다만 전년동기비 성장률은 2.6%로 속보치 2.0%보다는 확대


○ 멕시코 경제장관, NAFTA 재협상의 조기 합의에 주력 (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과하르도 장관은 자동차 원산지의 새로운 규정 협의는 미흡하다고 지적


○ 동남아시아 주요 5개국, 2/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5.0%로 둔화 (닛케이) 

- 아시아개발은행(ADB)에 의하면, 같은 기간 전년동기비 성장률은 전기의 5.3%보다 저하되었지만, 4분기 연속 5%대를 유지. 통화가치 하락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지만, 인도네시아 등의 재정지출이 성장을 견인

- 필리핀도 인프라 정비 계획이 내수경기를 견인하였고, 말레이시아는 소비세 폐지가 가계의 구매력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 태국은 자동차 판매가 호조를 보인 가운데 싱가포르의 성장률도 비교적 양호


○ 쿠웨이트 석유장관, 산유국의 생산 감시 메커니즘 연내 합의 전망 (로이터, 블룸버그) 

- 또한 라시디 장관은 OPEC과 비OPEC이 설치한 위원회가 연말까지 2019년 원유생산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언급


○ 호주 중앙은행 부총재, 에너지 정책이 물가 전망의 가장 큰 불확실성 (로이터, 블룸버그) 

- 드벨 부총재, 신규 에너지 공급을 둘러싼 투자 부족이 최근 수년간 에너지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지적. 다만 새로운 재생에너지가 대규모로 활용되어 단기에는 가격하락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


○ 멕시코 NAFTA 대표단, 자동차 원산지 규정 협의 지속 (로이터, 블룸버그) 

- 과하르도 경제장관과 헤수스 세아데 협상 대표, 미국과 관련 협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언급. 하지만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중요한 과제가 남아 있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견지


○ 뉴질랜드, 2/4분기 소매매출은 전기비 1.1% 늘어나 성장률 상향 기대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전년동기비 기준 소매매출 증가율은 3.1%. 이에 따라 2/4분기 경제성장률은 중앙은행 예상치인 0.5%를 상회할 가능성


○ 말레이시아, 중국 출자 철도사업 등을 당분간 중지 (로이터, 블룸버그) 

- 마하티르 총리는 중국이 출자하는 200억달러 규모의 철도사업 등을 자금 여유가 발생할 때까지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언급


○ 호주 중앙은행, 금리 기조 변경의 강한 근거는 불분명 (로이터, 블룸버그) 

- 8월 통화정책 의사록에서 실업률과 물가상승률 개선이 완만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 호주 중앙은행이 당분간 통화정책을 변경할 이유는 없다고 전언. 금리동결로 실업률 저하와 임금상승률 확대 등이 가능하다고 강조


○ 태국, 2/4분기 GDP 성장률은 전기비 1.0%로 1/4분기(2.1%)보다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경제사회개발청(NESDB)에 의하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4.6%로, 1/4분기(4.5%)보다 저하. 수출, 민간소비, 투자는 호조를 보였지만, 관광경기는 감속. 다만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4.2~4.7%로 유지


○ 터키, 철강과 알루미늄 추가 관세 관련 WTO에 미국 제소 (로이터, 블룸버그) 

- 터키 정부는 미국의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 추가 관세부과를 두고 WTO의 분쟁처리 절차에 착수


○ 멕시코, 금주 중반 내 NAFTA 재협상 관련 현안 해결 기대 (로이터, 블룸버그) 

- 과하르드 경제장관, 대부분의 문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 다만 원산지 관련 자동차 규제 분야는 미해결 과제라고 언급. 아울러 5년마다 협정 재검토를 의무화하는 일몰조항도 진전된 상황이 아니라고 지적


○ 대만, 2/4분기 성장률(잠정치)은 전년동기비 3.3%로 전기보다 확대 (로이터, 블룸버그) 

- 주계처가 발표한 같은 기간 성장률은 보호무역주의에도 불구하고 수출호조 등이 견인. 아울러 2018년 연간 성장률을 2.7%로 상향 조정. 다만 3/4분기에는 각국 관세부과 등으로 수출저하가 성장률을 낮출 것으로 예상


○ 말레이시아, 2/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4.5%로 전기보다 저하 (로이터, 블룸버그) 

- 중앙은행에 의하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시장예상치인 5.2%를 크게 하회. 이는 2016년 4/4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 성장률 둔화는 천연가스 생산 감소 등 원자재 공급난에 기인


○ 호주, 연내 인도네시아 및 홍콩과 FTA 체결 예상 (로이터, 블룸버그) 

- 초보 통상장관은 이와 같이 언급. 특정 시기가 분명하지 않지만, 호주 총리가 양국을 방문하는 9월 가능성도 높은 편. 특히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관련 협상이 적극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평가가 우세


○ 캐나다,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3.0%로 6년 10개월 내 최대 (로이터, 블룸버그) 

- 6월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2.5%에서 확대된 가운데 9월에 다시 금리인상 관측이 고조. 캐나다 중앙은행은 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상회함에 따라 금리인상을 단행

○ 시진핑 주석, 미국과 무역전쟁 속에 개혁과 개방을 재차 강조 (로이터, 블룸버그) 

- 시진핑 주석, 중국은 세계경제의 개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관련 이해 관계자와 무역자유화 촉진 등에 동참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행동을 활용하고 있다고 언급. 아울러 미국과의 무역분쟁을 직접적으로 제시하지 않았지만, 보호무역주의와 자국 우선주의가 관련 문제를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 이와 함께 중국 정부는 해외기업에 공정하고 투명한 투자 여건을 제공할 것이라고 주장


○ 전국인민대표대회, 개인소득세 법안 개정 승인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2019년 1월에 시행되는데, 기초 공제액 인상은 10월 1일부터 발효. 개인소득세 법안 개정안에는 기초 공제액을 매월 3500위안에서 5천위안으로 인상. 재정부는 해당 법안 적용에 따라 납세자 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


○ 4대 은행,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동기비 5.7% 증가 (닛케이) 

- 4대 은행 총 순이익은 5321억위안. 부실채권 비율은 1.52%로, 전년말에 비해 0.06%p 하락. 하반기에는 경기하강을 억제하기 위해 인프라와 중소기업 대출을 늘릴 방침. 다만 수익성이 낮은 기업대출은 부실채권의 온상이 될 위험성을 내포


○ 국무원, 경기부양을 목적으로 450억위안 규모의 감세안 발표 (로이터, 블룸버그, WSJ) 

- 이번 감세안은 정부의 과잉생산 감축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기업에 세율인하 혜택 제공, 일부 중소기업 대출에서 발생하는 이자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 등을 포함


○ 상무부, 미국과의 무역문제 해결은 대등한 주체로서의 대화를 통해서 가능 (로이터, 블룸버그) 

- 가오펑 대변인,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경제 개방과 개혁을 계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


○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안정적이면서 건전한 경제발전 달성에 난항 (로이터, 블룸버그) 

- 허리펑(何立峰) 주임, 성장과 고용 등은 노력에 의해 달성이 가능하지만, 하반기에는 소비와 사회 발전 목표 달성에 한층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 이는 장기 구조적 과제와 외부여건의 리스크 등에 기인한다고 지적


○ 리커창 총리, 지적재산권 보호에 엄격한 시스템 채택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지적재산권 침해를 엄중 처벌한 방침. 중국은 국내외 기업을 동등하게 취급하는 한편 기술 이전 강제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


○ 재정부 류쿤 부장, 지방정부 부채관리 강화로 부채 리스크 억제 (로이터, 블룸버그) 

- 숨어 있는 부채 증가를 줄이는 동시에 미처리 부채를 적절하게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표명. 부채상환이 어려워지는 지방의 건설사업 제한으로, 이를 개선할 방침을 제시. 지방정부의 상환압력 완화를 위해 부채스왑도 추진한다고 언급


image: fortune.com


○ 7월 공업부문 이익 증가율, 전년동월비 16.2%로 3개월 연속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같은 달 공업부문 이익은 5151억2천만위안을 나타낸 가운데 전년동월비 증가율은 3월 이후 최저치. 국가통계국은 생산자물가 하락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


○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인플레이션 가속화는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평가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의 무역마찰이 우려되는 일부 식품가격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언급. 하지만 여타국으로부터 수입할 수 있는 조달 능력이 있다고 강조하면서, 농산물과 공업제품 공급에 문제가 없다고 제시


○ 인민은행,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의 불법자금에 경고 (로이터, 블룸버그) 

- 온라인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은 사기자금 모집과 유사하다고 지적. 블록체인을 무조건 신뢰하기보다는 이성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 아울러 1년물 중기대출기구를 통해 금융기관에 1490억위안을 공급


○ 중국 기업의 미국 증시에서 IPO, 무역마찰 영향 없이 전년 수준 상회 (닛케이) 

- 조사업체 딜 로직에 의하면, 중국기업이 미국 주식시장에서 대형상장을 통해 조달한 금액은 2018년 들어 8월 17일까지 59억달러로, 2017년 연간 실적인 38억달러를 상회


○ 정부, 중소기업 대출 확대와 가스공급 확대 계획 (로이터) 

- 리커창 총리 주재 회의에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책을 논의한 가운데 과도한 경기부양책에 의존하지 않는 방안을 모색. 아울러 천연가스 인프라 구축과 수급 안정 균형을 확보할 방침


○ 외교부, 미국과의 무역협의에 양호한 결과 기대 (로이터, 블룸버그) 

- 루캉(陸慷) 대변인은 이와 같이 언급


○ 인민은행, 적정 수준의 풍부한 유동성 유지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하지만 경기부양책에 의지하지 않는다는 의도를 표명. 통화정책에서도 선제적으로 유연한 동시에 효과적인 시행이 목표라고 지적. 기업의 자금조달 문제에서도 여타 당국과 공조하고, 실물경제의 통화정책 파급경로도 개선하겠다고 제시


○ 류허 부총리, 중소기업 대상 금융지원 강화 (로이터, 블룸버그) 

- 기업부문 지원 강화의 일환으로, 자본시장을 개선하는 동시에 중소기업 대출 경로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


○ 정부, 미국 제재 회피를 위해 이란산 원유 수입 지속 (로이터, 블룸버그) 

-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기 위해 자국 선박이 아닌 이란 국영 유조선 탱커로 전환할 방침. 이는 미국의 이란산 원유 금수조치 도입을 회피하여 이란 원유수입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


○ 관영매체, 미국과 무역협상 시 과거 일본의 플라자 합의를 참고할 필요 (블룸버그) 

- 신화통신은 플라자 합의 이후 일본이 엔고로 잃어버린 10년을 경험했다고 지적하고, 무역불균형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에도 미국 정부는 희생양을 찾고 있다고 강조

○ 피치, 이탈리아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FT) 

- 피치는 이탈리아 신정부의 확장 재정정책으로 부채가 확대되고, 이로 인한 충격에 노출될 가능성을 지적


○ EU와 영국, 10월 EU 정상회의 이전 브렉시트 협상 합의 가능 (로이터, 블룸버그) 

- 영국의 랍 브렉시트부 장관과 EU 바루니에 수석협상대표는 관련 논의가 매우 낙관적이라고 언급. 양측 모두 안전보장 측면에서 진전이 있었음을 강조


○ 유로존 소비자물가 상승률, 8월에는 전년동월비 2.0%로 7월보다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유로존 소비자물가는 항목별로 에너지 가격이 9.2% 올랐지만, 전월(9.5%)보다 둔화. 물가지수에서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인건비 등 서비스가격지수 상승률도 7월보다 0.1%p 둔화된 1.3%를 기록

- 또한 7월 유로존 실업률은 8.2%로 전월과 동일한 수준 유지. 이는 2008년 11월의 8.0% 이후 최저치로 경기회복세를 배경으로 고용사정은 양호한 편. 국별로는 독일이 3.4%로 가장 최저인 반면 그리스는 19.5%로 가장 높은 수준


○ EU, 미국도 동일한 조치 취하면 자동차 관세 철폐 가능 (로이터, 블룸버그) 

- 말스트롬 통상담당 집행위원, 상호적으로 조치가 이루어진다면 양측 모두 경제적으로 유익. 이번 발언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EU 위원장이 비 자동차 관련 산업제품 관세 철폐를 논의한 것보다 더욱 포괄적인 제안


○ EU, 합의 없는 브렉시트 대비할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대표, 브렉시트 관련 협상에서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의 국경선 결정이 가장 민감한 사안. 다만, 단일시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는 영국과의 관계는 인정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


○ 독일, 8월 실업률(5.2%)과 소비자물가상승률(2.0%) 모두 예상치 부합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청, 실업자수는 전월에 비해 8000명 감소.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의 실업률이 4개월째 지속. 통계청,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비 기준으로 0.1% 기록


○ 이탈리아, ECB에 새로운 국채매입 계획을 요청 (블룸버그) 

- 이탈리아 일간지 La Stampa, 금융시장에서 국채가격의 급격한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요청한 것으로 추정. 하지만, 디마이오 부총리는 ECB에 국채매입 지원을 요청했다는 보도를 부인


○ EU, 브렉시트 관련 영국과 긴밀한 관계 구축 준비 (로이터, 블룸버그) 

-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대표, 다른 어떤 국가에도 없던 파트너십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 다만, 영국도 단일시장과 같은 EU의 핵심 제도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


○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협상, 10월 타결 포기·11월 중순 합의 목표 (블룸버그) 

- 양측 고위 관계자, 10월 타결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황. 타결 시기 연기는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징후

-institut-friedland.org


○ 독일, 9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0.5로 2개월 연속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시장조사업체인 GfK가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의 10.6보다 저하. 이는 경제전망이 개선된 반면 소득과 구매력이 다소 하락했기 때문. 소득전망이 낮아진 이유는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이 원인


○ 프랑스 2/4분기 성장률(잠정치), 전기비 0.2%로 속보치와 동일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1/4분기와도 같은 수준. 구성항목 중 가계지출은 –0.1%를 나타낸 가운데 수출입은 각각 0.2%, 1% 증가


○ ECB 프라에트 이사, 통화정책 완화 관련 리스크를 면밀히 주시할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통화정책 완화의 부작용을 의식하는 발언으로 해석. 프라에트 이사는 통화정책 변경 단계에서는 관련 위험 요소와 경로를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


○ 독일 정부, 터키에 긴급 금융지원 고려 (WSJ) 

- 아직 논의 초기 단계이나 유로존 재정위기 당시 제공되었던 구제금융과 유사한 형태의 지원 제공될 가능성. 일부 정부 당국자는 정부 차원의 터키에 대한 금융지원은 고려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


○ 이탈리아 부총리, 2019년 자국 재정수지 적자는 GDP 대비 3% 상회 가능성 (로이터, 블룸버그) 

- 디 마이오 부총리, 이는 지난 선거에서 공약한 지출 계획을 위한 내용이 반영된 것이라고 제시


○ 영국 총리, 합의 없는 브렉시트가 커다란 문제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언급 (로이터, 블룸버그) 

- 메이 총리는 영국이 2019년 EU 이탈 전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세상의 종말이 찾아오지 않는다고 주장. 이는 합의 없는 브렉시트가 재정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한 해먼드 재무장관의 의견을 반박한 내용


○ 7월 유로존 기업대출 증가율, 전년동월비 4.1%로 금융위기 이후 최대 수준 유지 (로이터, 블룸버그) 

- ECB가 발표한 같은 달 역내 비금융기업 대출 증가율은 전년동월비 기준 6월과 동일. 가계대출 증가율도 3.0%로 전월과 같은 수준. M3는 전년동월비 4.0% 늘어나 전월의 4.5%보다 둔화


○ 프랑스 총리, 합의 없는 브렉시트에 대비한 대응조치 지시 (로이터, 블룸버그) 

- 필리프 총리, 이는 현재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는 영국인 체재 지원과 원활한 국경관리 보장 조치 등이 포함된다고 언급


○ EU, 중국산 태양광패널 수입제한 조치를 9월에 폐지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2013년 중국산 관련 제품의 반덤핑, 반보조금 조치를 적용하여 2017년 3월 18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한 내용을 중단한 것으로, EU는 역내 생산업체와 비용절감을 모색하는 수입업체의 경영난을 반영한 내용


○ 잉글랜드 은행 홀데인 이사, 독과점 강화는 통화정책 완화를 유발 (로이터, 블룸버그) 

- 시장지배력 상승은 수요를 제한하여 통화정책 완화 유인을 제공한다고 주장. 이로 인해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하고, 균형을 촉진하기 위해 성장 촉진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


○ 독일, 2/4분기 성장률(잠정치)은 전기비 0.5%로 속보치와 동일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성장률은 정부지출, 투자, 민간소비가 견인. 경기상승세 속에 실업률이 하락하면서 민간소비는 18개월 연속 플러스. 수출경기는 둔화되었지만, 내수가 성장을 주도하는 추세가 확인


○ ECB 통화정책 의사록, 보호무역주의와 무역전쟁은 역내 최대 리스크 (로이터, 블룸버그, FT) 

- 7월 의사록에서는 성장궤도가 예상대로 전개될 경우에 통화정책 미세조정이 불필요하다고 제시. 아울러 인플레이션 전망의 불확실성이 약화되고 있다고 언급. 상반기 성장세 둔화가 일시적이라는 견해를 유지


○ 이탈리아 부총리, EU 회원국의 난민 수용 불가 시 EU 분담금 지출 중지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산업부 장관을 겸하고 있는 디 마이오 부총리는 이탈리아가 구조한 난민을 EU 회원국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에 연간 200억유로의 EU 분담금을 지출할 이유가 없다고 언급


○ 독일 중앙은행 총재,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 지연은 곤란 (로이터, 블룸버그, FT) 

- 바이트만 총재, 자산매입 종료 결정이 통화정책 정상화의 첫 단계에 불과하다고 지적. 필요 이상 지체 없이 실제 착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 스위스 중앙은행, 수년간 자산축소는 기대난 (로이터, 블룸버그) 

- 모저 이사는 자산규모는 중앙은행의 목표가 아니지만, 정책의 결과로 파생되었다고 언급. 스위스 중앙은행 자산은 프랑화 가치 상승 억제를 위해 자국 경제의 120% 이상을 상회하여, ECB와 일본은행 수준을 웃돌고 있는 상황


○ EU 의장국 오스트리아, 하드 브렉시트 회피에 주력 (로이터, 블룸버그) 

- 쿠르츠 총리, 무질서한 영국의 EU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EU를 지원할 방침. 영국이 유럽에서 정치, 경제, 군사면에서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면서, 하드 브렉시트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


○ 유로존 8월 합 PMI(속보치), 54.4로 전월(54.3) 대비 소폭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FT) 

- IHS 마킷이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종합 PMI는 시장예상치인 54.5를 하회. IHS 마킷의 크리스 윌리엄슨,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핵심국가가 8월에 장기 휴업을 실시하기 때문에 같은 달 자료는 항상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언급


○ 프랑스, 8월 제조업 경기체감지수는 110으로 시장예상치 상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해당 지수는 전월의 109보다 소폭 상승. 다만 종합지수는 2개월 연속 하락하여 2017년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


○ 독일 메르켈 총리, 이란 핵 합의 유지를 위한 결제시스템 구상 지지 (로이터, 블룸버그) 

- 마스 외무장관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이탈을 표명한 이란과 주요국의 핵 합의에 대해 유럽이 유지 희망한다면, 유럽 고유의 결제 시스템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이란과의 거래에서 몇 가지 문제를 지니고 있지만, 테러리스트 자금 지원 등의 문제에 SWIFT(국제은행 간 통신협회) 결제시스템이 매우 중요하다고 표명


○ 스코틀랜드 행정 수반, EU 이탈은 경제의 현실적 리스크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스타전 행정 수반은 브렉시트의 시비를 가리는 국민투표 재실시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언급


○ 그리스 총리, 금융지원 탈피로 새로운 시기 도래 (로이터, 블룸버그) 

- 3차 금융지원 공식 종료 이후 그리스 치프라스 총리는 경기침체, 긴축 재정정책, 사회의 사막화가 종언을 고했다고 언급. 아울러 그리스는 스스로 미래의 방향을 결정하는 권한을 다시 손에 넣었다고 강조


○ EU, 임금상승률은 5년 3개월 만에 2%대 진입 (닛케이) 

- EU 통계청이 발표한 노동비용은 1/4분기에 전년동기비 2%까지 올라 2012년 4/4분기 수준으로 회복. 독일의 노사협상에서 4.3%의 임금인상에 합의하고, 프랑스, 벨기에 등에서도 노동비용이 오름세


○ 영국의 EU 이탈 협상, 10월 공식합의기간 내 타결 가능성은 낮은 편 (로이터, 블룸버그) 

- EU 회원국 정상은 11월 긴급 회의를 개최하여, 영국의 EU 이탈 조건을 검토할 전망. 이는 공식합의기간 내 협상타결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EU 관계자가 전언


○ 영국 무역장관, EU 이념 추구 브렉시트는 세계경제의 리스크 유발 (로이터, 블룸버그) 

- 폭스 장관은 EU가 유럽인의 필요성보다 관료주의 이념만 추구할 경우에 역내 리스크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 또한 헌트 외무장관도 질서 없는 브렉시트는 유럽의 지리적 전략에서 오류가 될 것이라고 언급


○ 영국 정부, 수출의 GDP 비율 목표를 35%로 설정하는 새로운 전략 발표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EU 이탈 이후 전세계 각국과의 무역관계 강화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GDP 대비 수출비율을 제고하는 것이 목적. 영국 기업 40만개가 수출능력을 지니면서도 실제로 수출하지 않는 것으로 추정


○ 유럽위원회 모스코비치 위원, 브렉시트 결정은 이론적으로 철회 가능 (로이터, 블룸버그) 

- 이론적으로 이탈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주체는 영국 국민이지만, 번복될 가능성은 낮다고 언급. 아울러 EU와 영국이 이탈 조건을 반드시 합의할지 여부도 불투명하다고 주장


○ 유럽안정기금(ESM), 그리스의 3차 금융지원 종료 발표 (로이터, 블룸버그) 

- 센테노 ESM 의장, 그리스에 대한 2010년 초반 이후 지원 프로그램을 완료한다면서, 이는 그리스 국민과 정부의 노력과 협조, 부채축소를 위한 유럽 각국의 지원이 이루어낸 성과라고 언급. ESM은 3년 간 그리스에 619억유로를 지원


○ 독일 재무부, 터키 통화위기는 자국경제에 새로운 리스크 (로이터, 블룸버그) 

- 월간 보고서에서 미국과 터키의 외교관계 악화와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의 통화정책 영향력을 우려한다고 표명. 그러나 관련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자국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기대한다고 제시

- 중앙은행이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3/4분기 독일 경제가 산업활동 성장 기여도가 약화될 수 있음을 예상. 반면 민간소비는 양호한 노동시장에 의한 높은 임금상승률로 성장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

- 독일 메르켈 총리는 금융위기를 겪고 있는 터키에 금융지원을 즉각적으로 제공할 필요성이 현 시점에서 명확하지 않다고 언급


○ 독일 Ifo 경제연구소, 2018년 자국 경상수지 흑자는 전세계 국가 중 최대 전망 (로이터, 블룸버그) 

- Ifo 경제연구소는 같은 해 경상수지 흑자가 2990억달러로, 3년 연속 세계 최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추산. 다음으로 일본이 2천억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나타낼 것이라고 예상

-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생산자물가와 소비자물가는 전월비 모두 0.2% 상승. 이는 시장예상치와 일치 


○ 영국 경영자협회(IoD), EU 이탈 협상 불확실성으로 체감경기는 최저 (로이터, 블룸버그) 

- 12개월 내 경기전망에서 비관적인 응답이 낙관을 상회. 체감경기지수는 7월 –16%로, 6월의 –11%보다 저하. IoD의 Tej Parikh, 기업은 최근 들어 EU 이탈 협상의 진전 부진을 우려하고 있다고 진단


○ 유로존 6월 경상수지, 전월과 같은 240억유로 흑자 (로이터, 블룸버그) 

- ECB에 따르면, 이는 역내 총생산 대비로 3.6%를 나타내, 전년 같은 달의 3.2%보다 상승한 수치

○ 트럼프 대통령, EU는 무역문제에서 중국과 차별화는 없다고 지적 (로이터, 블룸버그) 

- 위안화 외에 유로화도 세계 무역불균형의 장애요소라고 언급. 강달러로 인해 미국이 해외무역에서 불리하다고 제시. 무역 관련 분쟁에서 중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이 유럽에 대해 소기의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


○ 트럼프 대통령, 다음 주 중국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 시사 ‧ WTO 탈퇴 위협 (로이터, 블룸버그, WSJ) 

- 다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의견수렴 기간 종료(9월 6일) 이후 사전에 예고했던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추가 관세 발동될 가능성. 추가 관세 발동 시 건축자재, 기술제품, 자전거, 의류 등의 소비재에 영향을 미칠 전망

- 또한 WTO가 자국에 불리하게 되어있는 기존의 무역관련 규정을 수정하지 않는다면 탈퇴할 수도 있다고 언급. 다만, WTO를 통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 제소는 계속해서 진행할 방침

-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쿼터 일부 면제에 서명. 미국 생산업체에서 제공하는 제품의 양과 질이 부족하면 해당 제품의 적용 제외 신청이 가능. 철강 수입 쿼터 면제 제외국은 한국, 아르헨티나, 브라질이고 알루미늄 면제국은 아르헨티나


○ 7월 개인소비지출(PCE), 전월비 0.4% 늘어 예상치 부합 (로이터, 블룸버그,WSJ) 

- 상무부, 서비스 소비 및 처방 의약품 비용 증가가 이번 결과의 주요 원인. 같은 달 개인소득은 임금, 배당, 임대수익 등이 늘어난 영향으로 전월비 0.3% 증가

-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지표 PCE 물가지수는 전월비 0.1%, 전년동월비 2.3% 상승. 근원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각각 0.2%, 2.0%. 이번 결과는 연준의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가 유지될 수 있음을 시사


○ 8월 4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21만 3000건으로 예상치 하회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전주 대비 3000건 증가. 시장에서는 신청건수가 늘었지만 노동시장이 안정적임을 나타낸다고 평가. 변동성이 적고 노동시장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4주 이동평균은 전주비 1500건 감소


○ 트럼프 대통령, 8월 31일까지 캐나다와의 FTA 재협상 합의 기대 (로이터, 블룸버그, WSJ) 

- 캐나다는 NAFTA 참여를 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양국은 31일까지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궤도에 있다고 언급


-time.com


○ 2/4분기 성장률(잠정치), 전기비연율 4.2%로 속보치보다 0.1%p 상향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닛케이)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설비투자가 속보치보다 1.2%p 상향조정된 전기비연율 8.5%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전체 성장률 상승을 견인. 다만 개인소비와 주택투자는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


○ 7월 잠정주택판매지수, 106.2로 전월비 0.7%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전년동월비 기준으로는 2.3% 하락. NAR은 오랜 기간 주택시장의 공급부족에 따른 영향으로 예비 구매자들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평가


○ 므누친 재무장관, 캐나다와 NAFTA 합의는 금주 내 가능 (로이터,블룸버그) 

- 정부는 캐나다가 주중 NAFTA 재협상에 신속하게 참여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 만약 캐나다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미국은 멕시코와 다른 형태의 무역협정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제시. 또한 장단기 금리 차 문제를 우려하지 않는다고 표명. 수익률 곡선이 평탄화되는 가운데 장기국채를 발행하고 있지만, 이에 만족한다고 강조

- 중국 당국이 시장을 통해 통화가치 방어에 나서는 것은 환율조작이 아니지만, 그 이외의 방법으로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리는 것은 환율조작이라고 언급


○ 컨퍼런스보드 8월 소비자신뢰지수, 133.4로 18년 만에 최고치 (로이터, 블룸버그) 

- 이번 결과는 시장 예상치(126.5) 상회. 현황지수와 기대지수가 각각 172.2와 107.6으로 전월의 161.1과 102.4에서 상승. 컨퍼런스보드는 양호한 소비심리는 향후 소비증가 및 이에 따른 경제성장 지속의 기대를 유발


○ 6월 주택가격지수, 전년동월비 6.2% 올라 전월(6.4%)에 비해 상승세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S&P CoreLogic Case-Shiller, 20개 대도시 주택가격도 전년동월비 6.3% 상승하여 전월(6.5%)에서 하락. 시장에서는 모기지 금리의 상승 등이 주택가격 상승의 둔화 요인이 되고 있다고 평가


○ 7월 상품 무역수지, 722억달러 적자로 전월비 6.3%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 농산물 수출 부진이 이번 결과의 주요 원인. 자본재와 소비재 수출도 감소한 반면 자동차 수출은 증가. 이를 고려할 때, 무역부문이 3/4분기 경제성장에서 걸림돌이 될 가능성


○ 정부, 자동차 문제 타결 등 멕시코와 NAFTA 재협상 합의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 멕시코의 합의를 반영하여, 양국은 캐나다와 즉각적인 협상에 나서겠다고 언급. 다만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를 포함한 3개국 간 합의가 없는 경우에 캐나다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강조


○ 샌프란시스코 연은, 장단기 금리차 축소는 경기하강 전조 시사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차를 분석한 결과지만, 수익률 곡선 평탄화로 경기하강이 임박하고 있다는 징후가 없다고 평가. 그 이유로, 장기 국채금리가 여전히 단기물 국채금리를 상회하고 있기 때문


○ 잭슨 홀 경제 심포지엄 발표 논문, 저금리의 기업투자 효과는 제한적 (로이터, 블룸버그) 

- 노스웨스턴 대학의 Crouzet과 Eberly는 금융위기 직후 도입된 초저금리가 기업투자에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않은 이유를 대기업의 무형자산 투자 확대에 원인이 있다고 지적

- 이들 논문에서는 아마존 등 다양한 업종에서 시장지배력을 확대하는 다국적 기업은 공장, 설비, 기계 등 유형자산보다는 소프트웨어, 노하우, 브랜드 등 무형자산 투자가 더 많아 금리효과가 영향을 발휘하기 어렵다고 분석


○ 댈러스 연은 총재, 연준은 정치적 고려 없이 정책을 결정할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카플란 총재는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정책 개입 발언과 관련하여 위와 같이 언급. 아울러 연준이 향후 9개월과 1년에 걸쳐 3~4차례 금리인상 시행이 적절하다고 주장

- 그리고 수익률 곡선 동향은 단기 지표가 보여주는 것보다 중기 전망의 낙관적 견해가 축소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강조


○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 향후 연내 2차례 추가 금리인상이 적절 (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에스더 조지 총재는 해당 계획이 경기 및 금융시장 상황에 따라 변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 아울러 2019년 중립금리에 도달하기 위해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강조


○ 8월 3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3주 연속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전주 대비 2천건 감소. 미국과 주요 무역상대국의 분쟁으로 수입제한 조치가 도입되는 가운데 노동시장이 양호한 상황임을 시사. 변동성이 적고 노동시장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4주 이동평균은 전주비 1750건 감소

- 시장에서는 무역전쟁 속에 경기확장세가 노동시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분석


○ 7월 신규주택판매, 세대수 기준 2017년 10월 이후 최저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에 의하면, 같은 달 신규주택판매호수는 62만7천채로 연율 환산 전월비 1.7% 감소. 신규주택은 주택시장 전체의 10% 정도를 차지. 2/4분기 연방주택금융청(FHFA)이 발표한 주택가격은 전기비 1.1% 상승


○ FOMC(7월 31일~8월 1일) 의사록, 금리인상과 무역문제 영향 등을 논의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닛케이) 

- 경제지표가 전망치를 뒷받침하면, 통화정책 완화 해제를 한층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다수 참여자가 시사. 미국경제는 인플레이션 압력을 확대시키는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지적


○ 7월 기존 주택판매, 연율 환산 전월비 0.7%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협회(NAR)가 발표한 기존 주택판매는 534만채로, 연율 환산 전월비로는 4개월 연속 감소세. 용지부족으로 주택가격이 오르는 가운데 일부 잠재 구입자의 구매력이 억제되었을 가능성 상존


○ 로스 상무장관, 자동차 관세 도입 결정은 지체될 전망 (로이터, 블룸버그, WSJ) 

- 8월 제출 예정이었던 자동차 관세 조사 보고서가 확실하지 않다고 표명. 이는 EU, 멕시코, 캐나다 등과 무역협상을 지속하기 때문이라면서, 국내외 자동차업체가 제출한 대규모 자료 검토가 예상보다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부연


○ 댈러스 연은 카플란 총재, 연준의 중립수준까지 금리인상은 3~4회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의 양대 목표를 달성한 이후 중립금리 수준까지 기준금리 인상 횟수이며, 자신이 판단하는 중립금리는 2.5~2.75%라고 제시 - 또한 금리인상을 통해 불균형 문제 대응과 경기 확장의 기회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


○ 정부, 러시아 추가 경제제재는 경제적인 어려움도 수반할 것이라고 경고 (로이터) 

- 재무부는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 관련 개인 2명과 기업 1개사, 슬로바키아 기업 1개사에 추가 제재를 부과. 아울러 러시아가 향후 미국 제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 한층 더 경제적 고통을 받을 것이라고 표명


○ 애틀랜타 연은 총재, 세계경제 하방리스크로 연내 1차례 추가 금리인상 전망 (로이터, 블룸버그) 

- 보스틱 총재, 연준의 향후 금리인상 견해에 대해 무역 관련 분쟁 고조와 미국경제 전망의 하방 리스크 등으로 1차례 실시될 것이라고 제시. 아울러 무역정책 불안 등으로 기업의 투자가 축소될 가능성을 언급

- 또한 장단기 금리차 역전 현상이 발생될 경우에는 추가 금리인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


○ 에너지부, 이란산 원유 제재 등으로 전략비축유 110만배럴 공급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11월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지할 예정인 가운데 전세계 원유공급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 아울러 에너지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정부의 대응으로 해석


○ 관세 관련 공청회 전 기업 의견, 對中 수입산 제품 관세는 자국에 손해 (로이터, 블룸버그) 

- 무역대표부(USTR)가 수입관세 청문회를 개최하기 전 미국 기업은 관세 도입으로 다양한 제품의 가격인상 압력이 커진다고 지적. 상공회의소는 소비자, 노동자, 기업 등 미국경제가 입을 손실이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


○ 경제 정책 심포지엄 잭슨홀 회의, 저물가의 근본 원인 등을 논의 예정 (로이터, 블룸버그) 

- 캔자스 시타 연은은 관련 의제를 제시한 가운데 생산성 증가 부진 등을 심도 있게 토의할 전망. 다수 산업의 시장 집중도가 확대된 상황에서 생산성과 임금 상승률의 저하가 어느 정도 진행할지를 논의할 것으로 관측


○ 트럼프 대통령, 기업실적 결산을 분기에서 반기로 변경 요청 (로이터,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내용을 요청하기로 밝히면서, 이는 EU와 영국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할 수 있으며,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피력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