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주요국 금융시장 안정, 투자자의 낙관적 기대 등이 주요 배경(FT) 

- 미·중 무역 갈등 증폭, 미국 연준과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은 향후 세계경제의 리스크 요인. 하지만 주요국의 금융시장은 비교적 안정적 모습을 유지 

- 미국의 기간 프리미엄이 지속적인 금리 상승과 대규모 재정수지 적자 전망에도 플러스 수준에서 추이. 과도한 기업 부채에도 불구하고 미국 AAA 등급과 BBB 등급의 회사채 금리 스프레드가 50bp에 불과하여 2012년 200bp에서 하락

- 달러화 가치는 최근 상승하기는 했지만, 미국과 유럽 및 일본의 금리격차 확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연초 대비 4% 하락한 상태. 전세계적인 유동성 감소 신호에도 덴마크, 캐나다, 네덜란드의 주택가격은 높은 상승률을 기록

- 미국 증시의 변동성지수(VIX)도 연초 30까지 상승한 후 점차 낮아져 15를 하회. 일부에서는 투자자의 세계경제 성장 확신으로, 기업들이 과도한 부채 문제를 극복하고 높은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관련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

- 하지만 향후 직면하게 될 경제 현실을 고려한다면 보다 정확한 이유는 금융위기 이후 장기간 지속된 투자자의 낙관적 기대 때문. 투자자들은 최근 주요국 금융시장의 상대적인 안정이 비이성적인 상황임을 상기할 필요



○ 미국·유럽·일본 중앙은행 총재, 무역전쟁에 의한 세계경제 영향 우려(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 연준 파월 의장은 무역정책 변경으로 인해 경제전망에 불확실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기업이 투자와 고용을 보류하는 징후가 있다고 언급. 아울러 경제의 호조와 위험이 상존하고 있어 완만한 금리인상을 강조

- ECB 드라기 총재는 무역 관련 모든 동향을 통해 통화정책 영향을 확인하는 것이 용이하지 않으며, 시기도 불분명하다고 지적. 일본은행 구로다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되면, 일본경제에 간접적 여파는 불가피하다고 제시


○ 신흥국의 해외자본 이탈, 국가별 대응전략에도 향후 증폭될 가능성 상당(블룸버그) 

- 미국의 금리인상이 본격화됨에 따라 달러화 가치의 상승과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가 신흥국 불안으로 연결. 시장에서는 신흥국 관련 자산에 대규모 매도 움직임을 보이면서 달러화 표시 부채를 많이 보유한 국가는 관련 영향이 큰 편

- 다만 국별로 보면, 한국, 말레이시아, 대만, 중국, 폴란드는 경상 수지 흑자, 충분한 외환 보유액 등으로 이를 감내할 능력 보유. 반면 아르헨티나, 터키, 브라질, 이집트, 인도네시아, 필리핀, 남아공 등은 리스크가 큰 국가군으로 분류

- 신흥국은 통화가치 절하가 수출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으나, 유가 등 미국 달러화 표시된 수입비용 상승 압력이 커져 기업 채산성에 차질 발생

- 중국은 국영기업을 중심으로 낮은 수준의 금리대출 제공 등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한 노력을 확대. 반면 위험그룹 국가인 아르헨티나, 인도네시아, 터키 등은 외화유출을 막기 위해 금리인상 조치를 단행하였으나 관련 효과는 경미

- 보호무역주의의 불확실성 확대, 미국과 유럽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위험 그룹의 신흥국은 추가 자본유출에 대한 대비가 필요. 하지만 다수 전략도 현 자본이탈을 방어하기에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우세


○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신흥국의 부채문제에도 영향(FT) 

- 일각에서는 주요국 중앙은행, 그 중 유럽과 일본이 당분간 완화 기조를 선택하여 신흥국 통화가치와 채권시장의 안정을 기대. 하지만 신흥국의 불안요소는 여전히 감지되고 있는 상황

- 다만 지금까지 아시아 국가에서는 금융시장이 여타 신흥국에 비해 다소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는데, 이는 1/4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비교적 양호하여 위안화 가치 하락 압력이 낮아졌기 때문. 하지만 미·중 무역 갈등은 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위험 요소

- 신흥국의 불안은 4월 브라질, 터키, 아르헨티나 등의 불안이 채권과 통화가치 신뢰 하락으로 연결되었기 때문. 미국 통화정책의 여파가 이들 국가의 위험자산에 부정적 영향

- 이러한 가운데 미국 연준은 대차대조표 축소 계획과 금리인상이 전개. 하지만 이는 미국으로 자금유입 확대로 이어져 각국의 유동성 악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특히 신흥국은 자금조달이나 부채상환 등에 어려움을 겪을 우려


○ 동남아 5개국 인프라 기금 구축, 중국 의존도 탈피 모색(닛케이) 

- 동남아시아 메콩강 유역 5개국은 2019년에도 인프라 정비를 위한 펀드 설립에 박차를 가할 전망. 이는 경제회랑을 구축하여, 국가 간 도로망 정비 등을 가속화하는 것이 목적. 아울러 중국이 광역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를 통해 지역에서 영향력을 강화하는 가운데 역내 최빈국 라오스와 캄보디아 등의 중국 의존도를 제어하기 위한 배경도 포함. 우선 태국이 펀드 설립을 제안했고, 10월 이후 세부 내용을 논의

- 동시에 가장 우선 2019∼23년 5개년 계획에서는 경제회랑 정비 등의 자금에 충당할 예정. 베트남, 라오스, 태국, 미얀마를 묶는 동서경제회랑,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미얀마를 연결하는 남부경제회랑을 2년 후 완성하는 것이 목표

- 동서경제회랑 구축 시 상품 수송 소요시간을 현재 5일에서 30시간으로 단축될 전망. 또한 미국, 유럽, 일본, 국제금융기관 등의 인프라 자금 제공 기회를 활용하고, 인프라 채권 발행도 추진

- 메콩강 유역 5개국의 인프라 정비에서는 중국의 투자자금이 활용되기도 했지만, 과도한 경제의존은 정치적 자유를 빼앗길 수 있는데다 부채 문제도 불거질 소지가 상존

- 동남아시아 5개국은 지역 독자적 펀드를 새롭게 설립하여 자금조달의 선택사항을 폭넓게 활용하고자 시도. 이는 경제적으로 자립하고자 하는 의사를 대외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목표

- 자금의 공동 창구 설치는 메콩강의 수자원의 평등한 이용 등 5개국 간 인플라 개발 협력을 강화하려는 목적도 존재. 태국 프라윳 총리는 5개국 간 결속을 강화하고, 메콩 지역의 지속적 성장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주장


○ BIS, 핀테크와 그림자 금융 등에 대한 규정 강화 촉구(로이터) 

- BIS는 기존 거시건전성 정책수단이 자산운용사와 같은 금융기관의 위험을 다루는데 취약하다고 지적. 금융서비스 혁신을 위한 핀테크의 등장 등은 위험의 본질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


○ 미국발 무역전쟁, 각국의 보복 조치 등으로 향방은 오리무중(닛케이) 

- 미국 트럼프 정부의 7월 중국에 대한 제재관세 발동으로, 중국 역시 보복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혀 양자의 대립은 격화. 유럽과 캐나다도 미국의 철강수입 제한에 반발하여 7월부터 보복 관세를 시행할 예정

- 미국의 문제로 지적하는 것은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 기업에 기술이전을 강요하고 있다고 언급. 중국의 산업용 로봇과 전자부품 등은 대미對美 수출 비중이 커서 관련 고용감소가 이어질 전망

- 중국은 미국의 관세부과 발표 직후 미국산 대두와 자동차 등에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 최근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과 에너지 수입을 늘리겠다고 표명했지만, 해당 계획을 철회

- 이러한 상황 속에 미국 경제계는 우려의 목소리가 분출. 전미소매업협회의 Matthew Shay 회장, 관세로 인한 물가상승이 미국 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비판. 아울러 대두 관련 무역전쟁은 농가에도 타격임을 강조

-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보복조치에 나설 경우,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엄포. 미국 당국은 제재 관세에 1천억달러분 증가시킬 것이라고 제시.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양국의 제재규모가 1500억달러가 되면, 미·중 GDP가 0.3~0.4% 하락한다고 추정

- 유럽과 캐나다도 7월부터 미국 대형 이륜차에 보복관세를 표명. OECD는 미국과 유럽의 관세인상으로 무역비용이 10% 오르면, 전세계 GDP가 1.4% 낮아질 것이라고 예측. 전미상공회의소도 해당 영향에 대해 60만명 이상의 고용감소 발생을 예상

- 트럼프 정부가 경기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강경한 조치를 전개하는 이유는 미국이 지닌 협상카드 때문. 중국 ZTE 제재는 합의에 이르렀지만, 중국 기업의 대미對美 투자를 제한하여 중국에 압박을 지속

- 미국 상무부는 안전문제를 이유로 자동차에도 추가 관세를 부과하려고 검토. 이에 유럽, 캐나다, 일본은 자동차 관세 인상으로 대응할 예정. 미국의 자동차 수입액은 부품을 포함하여 전체 수입의 15%를 차지. 양자 간 타격은 불가피

- 미국은 수입제한으로 철강가격이 1월부터 40% 정도 올랐으나, 철강제품의 출하 증가로 US 스틸은 일리노이주의 용광로 생산을 재개하는 동시에 고용도 확대할 계획 

-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미국의 우선주의는 정지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미국발 무역전쟁은 전세계로 확산되어, 세계경제의 커다란 리스크로 부상하고 있는 상황


○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출구전략, 과거에 비해 난항 예상(블룸버그) 

- Fed의 금리인상과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 표명에 따라 금융위기 이후 지속된 전세계 유동성 시대는 마무리될 것으로 관측. 하지만 일각에서는 ECB가 2019년 여름까지 금리인상을 연기하고 여타 선진국도 저금리를 유지하여, 관련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제시

- JP 모건은 선진국의 평균 금리 수준이 1% 미만이며, 향후 1.5%를 상회할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 AMP 캐피탈의 Shane Oliver는 전세계 자금 유동성이 정점에 달하고 있지만, 주요국의 양적완화 중단에도 쉽게 긴축 기조로 전환되진 않을 것이라고 주장

- IMF의 라가르드 총재는 세계 경제가 2011년 이후 가장 강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최근 들어 낙관적인 전망이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 이는 무역전쟁, 대중영합주의 정권의 등장,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하회하는 경기 상황 등에 기인한다고 언급

- BNP 파리바의 Richard Barwell은 ECB가 유로존 성장 둔화로 통화정책의 출구전략을 시행하는데 난관이 존재하며, 일본은행도 낮은 물가상승률로 기존 경기부양책을 유지할 수밖에 없어, 주요 선진국의 신용공급은 단기적으로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

- 노무라의 Robert Subbaraman은 향후 주요국 금리인상의 정점 수준은 과거에 비해 낮을 것이라고 주장. 현 경기상황은 과거보다 금리인상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어, 실제 통화정책 긴축은 장기화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

○ 미국과 유럽의 통화정책 한계론, 금리운용 여지가 부족(닛케이) 

- 최근 ECB가 양적완화 종료를 결정하여, 미국과 유럽의 통화정책은 금융위기 대응에서 출구로 전환. 다만 미국과 유럽의 경기확장 국면이 이미 막바지에 이르고 있어, 기준금리 인상은 제한적

- ECB 드라기 총재는 금리인상 시기를 신중하게 판단하고, 이후에도 완만하게 조정할 방침. 유로존 경제는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어, 출구과정의 어려움을 예고. 아울러 1년 정도는 저금리를 유지할 예정



- 2018년 들어 2차례 금리를 인상한 미국 연준은 통화정책 긴축 시점 종료가 초점. 연준은 장기적으로 적절한 기준금리 수준을 2.9%로 판단. 이미 1.75~2.00%로, 현 속도로 인상 시 2019년에는 3%까지 가능

- ECB의 경우에는 더 심각. 시장에서는 2019년 가을부터 2020년 말까지 금리인상 횟수가 2~3차례로 예측. 유로존 물가상승률이 2019년에도 2%를 밑돌 가능성이 높아, 2020년 말에도 기준금리 하한이 0을 다소 웃돌 전망

- 미국에서 금리인상 막바지 논의가 부상하는 이유는 중립금리 수준이 내려가고 있기 때문. 이는 잠재성장률 저하가 1가지 원인. 투자자금이 채권시장으로 집중되어, 시장 전체의 금리수준이 하락. 경제도 금리인상의 내구력이 저하

- 미국과 유로존 모두 안정적 성장 여부에 대해서는 불투명. 유로존은 경기확장 국면이 5년을 지나고 있으며, 선행지표인 PMI도 4개월 연속 부진. 통화정책 완화 축소를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

- 미국은 대형 감세효과로 2/4분기 성장세가 가속화될 수 있지만, IMF는 2020년 이후 경기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 시장은 감세효과가 약화되는 2019년 하반기 이후 경기하강으로 진입할 것으로 인식

- 연준 파월 의장과 ECB 드라기 총재는 양적완화의 재가동을 부정하지 않지만, 금리인하에 비해 양적완화의 효과는 약한 편. 유럽에서는 ECB의 양적완화로 독일 국채수요가 높아, 다음 자산매입 프로그램 설계가 어려운 상황

- 아울러 미국은 새로운 재정지출의 여력도 없고, 재정수지 적자 문제가 불거질 소지. 유로존은 재정통합이 과제이나 공통예산의 각국 견해차가 여전 

- 유럽은 남유럽 국가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높아, ECB가 대응수단을 상실한 가운데 금융시스템 리스크에 직면 시 세계경제 위기 재점화는 명약관화

○ 대만 중앙은행, 시장예상과 같이 기준금리 동결(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수출이 자국 경제성장을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으로, 기준금리는 1.375%를 유지


○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석유시장의 균형이 목표(로이터, 블룸버그) 

- 알팔레 장관, 사우디아라비아의 목표는 특정 유가가 아니라면서, 위와 같은 견해를 피력


○ 멕시코 중앙은행, 통화가치 하락 방지와 물가안정을 이유로 기준금리 인상(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재보다 0.25%p 올렸으며, 이는 자국 통화가치 하락에 따른 인플레이션 위험 증대 억제가 목적



○ 브라질 중앙은행, 통화가치 하락 압력에도 기준금리 동결(로이터, 블룸버그) 

- 기준금리는 기존과 같이 6.5%로 유지


○ MSCI, 사우디아라비이와 아르헨티나를 신흥국 지수에 포함(로이터, 블룸버그) 

- 해당 결정은 2019년 중반부터 유효. MSCI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에너지기업의 민영화 노력이 투자기회를 증대시킬 것이라고 주장. 아르헨티나의 경우에는 자본통제 도입 등 문제 발생 시 해당 결정을 재검토할 방침


○ IMF, 아르헨티나에 500억달러 구제금융 승인(로이터, 블룸버그) 

- 그 중 150억달러는 직접 대출로 실시. 이는 아르헨티나의 통화가치 방어용으로 활용될 전망. 또한 IMF는 나머지 350억달러가 분기별 검토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제시.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총재는 신용제공 조건을 완전히 지지한다고 언급


○ 말레이시아,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8%로 시장예상과 일치(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 이후 가장 큰 폭이었으며, 전월의 1.4%를 상회


○ 태국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 경제전망치를 상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시장예상대로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 중앙은행은 경상수지 흑자와 인플레이션 안정 외에 통화정책 완화 기조가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고 제시. 이에 2018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1%에서 4.4%로 상향 조정하여 발표

- 태국은 3년 이상 금리를 동결한 상태. 중앙은행은 자국 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수출과 관광산업이 주축이라고 평가


○ 필리핀 중앙은행, 6주 내 2차례 기준금리 인상(로이터, 블룸버그) 

- 20일(현지시각) 기준금리인 익일물 차입금리를 25bp 인상.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과 자국통화인 페소화의 변동성 억제를 위한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


○ 호주 중앙은행 총재, 각국 중앙은행은 목표치를 밑도는 물가상승률 용인 필요(로이터, 닛케이) 

- 로우 총재, 물가상승률을 끌어 올리는 것은 위험과 부작용이 따르므로, 위와 같은 자세가 필요함을 역설


○ 뉴질랜드, 1/4분기 실질 경상수지는 흑자로 전환(로이터, 닛케이)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실질 경상수지는 1억8200만뉴질랜드달러 흑자. 하지만 1/4분기까지 1년 간 경상수지는 79억1100만뉴질랜드달러로, GDP 대비 2.8%를 기록


○ 원유시장 수급 불균형, 주요 산유국 증산 계획에도 고유가로 연결될 전망(WSJ) 

- 최근 소폭 하락하기는 했지만, WTI 가격은 3년 반 만의 최고치를 기록. 이에 러시아와 OPEC을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증산을 통한 공급 확대로 유가 안정을 피력. 하지만, 다음과 같은 이유를 고려할 때 성공 여부는 미지수

- 첫째, 수요 증가. IEA는 최근 미중 무역전쟁 가능성을 고려해도 2017년과 2018년 원유 수요가 일일 150만배럴 늘어날 것으로 추정. 주요국의 원유 재고는 수년 만에 처음으로 장기 평균을 하회

- 둘째, 제한적인 공급 확대 전망. OPEC의 추가 생산규모는 일일 340만 배럴로 추정되지만, 가동이 중단되었던 유전의 신규 가동을 상당한 시간이 필요. 반면 미국의 제재로 이란산 원유의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도 상존. 또한 IEA는 베네수엘라 정정 불안으로 일일 원유생산 감소분이 150만배럴, 리비아의 내전으로 일일 100만배럴의 생산분이 절반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 이러한 가운데 러시아의 추가 원유 생산 가능 규모는 일일 15만 배럴에 불과

- 미국의 셰일 원유 생산 증대도 필요 설비와 인력 부족으로 대규모 생산 확대가 여의치 않은 상황. Kayrros의 Antoine Rostand, 세계적인 증산 능력의 부족은 유가의 변동성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평가


○ 호주 중앙은행 통화정책 의사록, 저금리가 경기를 뒷받침(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에 낙관적 견해를 나타낸 가운데 높은 수준의 가계부채와 임금상승률 정체 등으로 낮은 금리를 당분간 유지한다고 제시. 이러한 가운데 은행 대출의 강화는 주택시장 진정과 가계부채 위험 억제에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


○ OPEC, 2018년 하반기 원유수요는 양호할 것으로 예상(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따라 회원국의 공급과잉분을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 이러한 가운데 이번 회의를 앞두고 알제리, 이란, 베네수엘라는 증산에 반대하는 입장


○ 러시아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증세 가능성으로 인하 속도 감속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러시아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7.25%로 유지하기로 결정. 정부의 부가가치세 인상 제안으로, 금리인하는 현재까지 전망보다 시간이 지체될 것이라고 제시. 향후 세율 인상 시 인플레이션 기대가 높아져, 금리인하 여지는 낮아질 전망


○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OPEC 플러스 제도화 연장 기본 합의(로이터, 블룸버그) 

- 러시아 노박 에너지 장관, 양국은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 지속 방안을 표명했다고 전언


○ 호주 중앙은행 총재보, 현재 자산평가액은 저금리 유지인 경우에만 정당화(로이터, 블룸버그) 

- 엘리스 총재보, 호주 자산의 버블 형성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변을 회피


○ 유가 상승과 미국 달러화 강세, 세계경제에 부정적인 영향(WSJ) 

- 국제유가가 오르는 동시에 미국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면서, 원유 수입비중이 높은 국가의 경제적 어려움은 가중될 전망

- UBS는 유가가 배럴당 75달러에 이르면, 전세계 물가상승률을 0.5%p 이상 높일 것이라고 추산. 다만 국별로는 관련 영향이 차별화. 미국은 수년간 원유생산을 늘려 수입의존도를 낮추었지만, 유럽과 중국은 여전히 원유 수입 비중이 높은 구조를 보유

- 이에 따라 중국과 유로존의 성장률은 유가 강세 여파로 0.1%p 이상 하락할 가능성도 상존. 영국은 유가 상승 외에도 파운드화 가치 하락으로 가계지출과 성장률에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

- 유가와 미국 달러화의 강세는 세금과 같은 효과를 미치기 때문에 가계의 지출을 억제. 이는 유가상승이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이어져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연결되는 동시에 차입 금리를 높여 소비활동에 부담을 주기 때문

- 이에 원유수입 비중이 높은 지역인 아시아 국가에서는 고유가 여파를 억제하기 위해 재정지출 확대 등으로 대응


○ 일본 아베 총리, 일손부족 심각성 인식·생산성 혁명을 확대할 방침(로이터, 닛케이) 

- 전국신용금고대회에서 정책을 모두 동원하여 생산성 혁명을 중소 사업자를 중심으로 전개해 나갈 것임을 표명


○ 일본은행, 4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에서 정책변경 부상에 우려 표명(로이터, 닛케이) 

- 물가상승률 목표 2% 달성시기를 둘러싸고 시장 일부에서 통화정책 변경으로 연결시키려는 견해에 일본은행 다수 위원은 우려를 제기. 물가 상승률 목표 달성 시기 기한을 정하지 않기 위해 2019년도라는 구체적 기술을 삭제


○ 일본 내각부 매월경제보고, 경기판단은 6개월 연속 완만하게 회복(로이터, 닛케이) 

- 주요 수요항목의 견해도 이전과 동일하게 유지. 개인소비는 회복, 설비투자는 완만한 증가, 수출입은 회복으로 표현.


○ 일본 5월 무역수지, 원유와 항공기 등의 수입증가로 5783억엔 적자(로이터, 닛케이) 

- 재무성이 발표한 같은 달 무역통계 속보에 의하면, 자동차와 액정제조장치 등의 수출이 호조를 보인 반면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영향 등으로 3개월 만에 적자로 전환. 수출과 수입은 전년동월비 각각 8.3%, 14.0% 증가

- 일본은행은 재무성이 공표한 무역통계를 반영하여 산출한 5월 실질(수출입 물가지수로 도출) 수출은 전월비 ?3.8%로 2개월 만에 감소했다고 제시. 실질 수입은 전월 대비 7.6% 늘어나 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


○ 일본 모테기 경제재정장관, 경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재정건전성 추진(로이터, 닛케이) 

- 재정건전성 목표 달성 시기를 2025년으로 연기한 이유에 대해 재정건전성은 성장을 저해하지 않고, 속도와 기동성을 갖고 전개할 것이라고 언급


○ 일본 1/4분기 수급 갭, 0.3%로 5분기 연속 수요가 공급을 상회(로이터, 닛케이) 

- 같은 기간 연율 환산 금액으로는 1조엔대 플러스

○ 미국경제, 각국과의 무역분쟁 심화 시 편익보다 비용이 더 클 전망(FT) 

- 미국의 무차별적 관세부과에 각국은 보복 관세로 대응할 방침. Business Roundtable의 5월 조사에 따르면, 기업 CEO 중 95%가 해외무역보복 등을 향후 중대한 위험으로 지적. 또한 응답대상의 90%가 해당 리스크로 투입 비용이 커질 것이라고 강조

- 전미해외무역심의회의 Carlos Gutierrez, 심화되고 있는 무역 분쟁 여파가 4/4분기에는 미국 기업실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 이로 인해 증시와 일자리에 마이너스 여파가 미치는 동시에 물가상승 압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

- UC 버클리의 Barry Eichengreen 교수는 무역관계 악화와 기업성과의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 전후 상황을 제시. 당시 무역관계 불안정성 확대로 기업투자가 중단되는 등 악영향이 있음을 확인하고 현 상황에 우려를 제기

- 무디스의 Mark Zandi, 향후 중국과의 분쟁이 심화될 경우에 전체 수입품 중 1/5 이상이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언급. 이에 아직 가시화되지 않았으나 제품가격 상승, 수출 감소, 불확실성 증가 등의 혼란으로 현 정책은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고 평가



○ 미·중 무역 재협상, 미국 정부 내 의견 대립 등으로 불투명(블룸버그) 

-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부과를 앞두고 미국 정부 내에서는 중국과의 무역 재협상 여부와 관련 견해가 상이하게 전개

- 강경파인 미국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관세부과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는 반면, 므누친 재무장관과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양측의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은 수용하겠다는 입장

- NEC는 관세부과 기한 전까지 중국 주요 인사를 초청하여 무역협상을 진행하려는 의지를 지니고 있지만, 백악관 내 반대여론이 견고한 이상 양측 간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

- 미국 정부 내 의견대립으로 인해 미·중 무역 협상은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양국 간 협상을 장기적 계획으로 전환하는 상황이라고 주장

- 재무부가 중국 정부의 지적재산권 침해와 강제 기술이전과 관련하여 중국의 대미對美 투자제한을 추진하는 가운데 미·중 무역 갈등은 심화될 우려


○ 미국 우선주의에 따른 국가 간 갈등, 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저해(WSJ) 

- 장기간 미국은 세계 각국의 갈등 방지에 크게 기여.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보호무역을 강화되면서 세계경제의 혼란이 확대. 중국은 물론 전통적인 우방국인 EU, 캐나다, 멕시코 등과의 신뢰 관계도 점차 약화

- 미국은 다른 국가와의 무역에서 일방적으로 피해를 겪었다고 주장하지만, 역사적으로 여타국은 미국의 요구를 수용. 1978년 독일의 재정지출 확대와 1980년대 일본 등 주요국의 자국 통화 가치 상승 용인은 미국의 재정적자 축소가 목적

- 특히 미국발 금융위기 시 각국은 미국의 금융 시스템 붕괴 위험과 이로 인한 세계경제 혼란을 막기 위해 적극적인 통화정책 완화 및 재정지출 확대를 시행

- 미국과 주요국 간 신뢰회복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향후 도래할 수 있는 세계경제 위기 시 관련 여파는 예상보다 더 크고 장기화될 우려


○ 미국의 관세 부과 강화, 중장기 성장과 고용 창출에 부정적 영향 불가피(WSJ) 

- 미국 정부가 세탁기에 대해 20% 관세부과를 시작한 이후 지난 3개월간 해당 제품군의 소비자 가격이 17% 상승. 이처럼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로 제품가격이 오르면서, 개별 기업은 수익보다는 비용이 더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

- 관세부과로 일부 기업은 경쟁국 제품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높아질 수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GDP 성장률과 실질임금 상승률에도 부정적. Societe Generale의 Gallagher, 국가별로 관세를 부과할 경우에, 유효 관세율은 상승할 것이라고 추정

- 세계은행의 자료에 의하면, 미국의 수입의존도가 세계 평균 수준임에도 낮아 현재까지 관세부과의 부정적 영향은 경미. 무디스의 분석에서도 아직까지 관세의 부정적 효과는 본격화되지 않은 상황. 하지만 무디스의 마크 잔디는 관세인상의 기본적 효과는 세금인상과 같다면서, 관세부과에 따른 기업비용의 발생은 관세가 없을 경우보다 고용창출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 아울러 관세 부과 확대 시 2019년 말까지 성장률 하락폭이 0.34% 정도가 될 것으로 제시


○ 미국 증시, 양호한 성장률에도 불구하고 무역 분쟁 등 다수 하방 리스크에 직면(WSJ) 

- 일반적으로 증시는 경기와 기업이익을 반영. 하지만 최근 미국 증시는 양호한 경제성장률과 세제개편에 따른 기업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변동성이 확대. 이는 다음과 같은 다수의 하방 요인이 존재하기 때문

- 첫째, 미·중 무역 분쟁. 연초에는 양국의 무역 분쟁으로 인한 주가 하락 우려가 크지 않았지만, 수차례의 협상에도 합의에 난항. JP 모건의 Haibin Zhu, 미국과 중국 모두 잘못된 판단에 나설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평가

- 둘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6월 FOMC에서 금년 하반기 2회의 금리인상 신호를 발신하여 시장의 예상보다 매파적 통화정책 구사 가능성을 표명. 이는 유동성 감소 우려를 초래하며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

- 셋째, 미국 이외 주요국의 성장 둔화 징후. 유럽과 중국 등 주요국의 향후 성장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는 가운데 강달러 여파가 발생. 이는 해외사업 비중이 큰 미국 다국적 기업의 실적 악화 우려를 증폭시키는 요소

- 현재 미국 S&P500 기업의 평균 주가수익비율(PER)은 16.6으로 연초 18.2에서 하락. 하지만 이는 5년 평균인 16.2와 유사한 수준이며, 최근 시장금리가 이전에 비해 매우 높은 상태임을 고려할 때 기존의 매수세 유지 여부는 불투명


○ 미국 저소득층 소비심리 제고, 고용 개선과 소득 증가 등이 주요 요인(FT) 

- 5월 미시건대 소비자신뢰 조사에 따르면, 소득 기준 하위 1/3 계층의 신뢰도가 2월 이후 11.4p 상승. 반면 상위 1/3 계층은 같은 기간 8p 하락. 이는 미국의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경제 신뢰의 차이가 점차 축소되고 있음을 의미

- 저소득층의 신뢰 개선은 실업률 하락과 세제개혁에 따른 소득증가 등에 기인. 특히 경기회복이 계속되고 노동시장이 개선되면서 상대적으로 교육수준이 낮은 계층과 흑인 노동자의 취업 기회가 확대

- 흑인 노동자의 실업률은 2010년 3월 19.3%에서 금년 5월에 6.3%까지 하락하며 사상 최저 수준에 근접. 고졸 미만의 학력을 지닌 노동자의 실업률도 최근 6%를 하회하면서 25년 만에 최저 기록. 또한 정부의 재취업 교육과 아이 돌봄 지원도 상대적으로 교육과 소득 수준이 낮은 노동자의 혜택 증가로 연결. 다만, 고소득층의 경우 연초 이후의 주가 하락과 무역전쟁 우려 등으로 신뢰도가 하락

- IHS의 Chris Christopher, 최근의 휘발유 가격 상승이 경제 신뢰 약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저소득 노동자의 경우 소득증가에 따른 만족 수준이 이러한 부정적 영향을 넘어서고 있다고 평가

○ 상무부, 미국 무역정책은 예측 불가능·미국 노동자와 농가에 타격(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적극적이었지만, 미국의 태도가 강경하여 중국도 이에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 중국이 미국 기업에 기술이전을 강제하고 있다는 미국 주장은 사실을 왜곡하는 발언이라고 강조


○ 정부, 미국과의 무역협상 악화 시 다우 공업주 구성기업에 대응(로이터, 블룸버그) 

- 환구시보에 의하면, 중국 정부가 무역분쟁이 심화될 경우에 미국 다우 공업주 30종을 구성하는 대기업을 대상으로 강경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 이는 미국 주가에도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


○ 인민은행, 은행권 유동성 확대 방침(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은 유동성 공급과 관련, 6월말 유동성 여건을 안정시키기 위해 역환매조건부채권 만기 구조 등을 해결했다고 설명. 금융기관에 대한 지급준비율과 월말 지출 등을 고려하면, 은행의 유동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제시


○ 중국의 미국에 대한 직접투자, 1~5월에는 큰 폭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조사업체인 로디움에 따르면, 같은 기간 미국 기업의 규제 등으로 중국 기업의 미국 직접투자는 18억달러에 그쳐, 전년동기비 92% 감소. 중국인 투자자는 96억달러 상당의 미국 자산을 매각하였고, 향후에도 이는 가속화될 것이라고 진단



○ 중국 언론, 미국 무역정책을 강하게 비판(로이터, 블룸버그) 

- 영문지 차이나 데일리는 미국 트럼프 정부가 중국경제의 활력원을 흡수하고 있다고 비판. 아울러 5월에 합의한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확대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고 주장. 인민일보는 중국의 무역전쟁 극복 자신감을 피력. 또한 중국 관영언론은 상하이 증시가 미국과의 무역마찰 우려로 큰 폭 하락한 내용에 대해, 향후 상장기업 30개 이상 주요 주주의 주식매입 계획이 향후 시세 하락을 억제할 것이라고 제시


○ 인민은행 총재, 주가의 큰 폭 하락에 대한 투자자의 냉정한 대응 촉구(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상하이 주가가 크게 떨어지고, 첨단기술주가 다수인 선전 증권거래소의 관련 지수가 2015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에 이르면서, 이강 총재는 투자자의 합리적인 대처가 필요함을 강조


○ 인민은행, 19일 중기대출기구를 통해 자금공급 실시(로이터, 블룸버그) 

- 금융기관에 2천억위안을 공급하고, 금리는 3.30%로 대출. 인민은행은 은행의 중장기 유동성 갭을 보완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발표. 시장에서는 유동성 외에 미·중 무역마찰의 영향을 완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평가. 아울러 금융기관의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지급준비율 인하를 적정 수준에서 인하할 필요성도 제기. 통화정책을 수량 방식에서 가격 기반으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시장금리, 예금 및 대출금리를 단계적으로 통일할 방침


○ 중국의 디레버리징 정책, 미국과의 무역 갈등 심화 시 규제수위 조절 가능성(WSJ) 

- 미국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위협하면서 중국의 부채와 재정적 위험을 줄이려는 최우선 과제에 차질이 발생. 현재 중국의 경제는 내수경기 위축 등으로 기업부도가 늘어나는 등 성장 둔화 조짐이 감지

- 미국은 중국에서 들여오는 20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언급. 도이체방크는 이번 2000억달러의 관세 등 무역 갈등이 확대되면 중국의 연간 GDP 성장률이 0.2~0.3%p 하락할 것으로 추산

- 중국은 기업 및 지방정부의 부채 수준이 급격히 증가해 이를 축소시키는 것이 시진핑 주석의 최우선 과제. 하지만 시장에서는 당초 부채감소 계획을 완화하여 무역 분쟁이 더 진행되기 전에 유동성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 이에 정부는 감세 등 우선적 조치를 시행. 아울러 인민은행은 투자자들을 진정시키고 무역전쟁으로 인한 재정적 타격을 완화하기 위해 1년물 2000억위안(310억달러)을 공급. 하지만 비정상적인 유동성 공급에 위안화 가치가 크게 절하되고 상하이 종합 주가지수도 크게 하락하며 변동성이 크게 확대

- 도이체방크의 Zhang Zhiwei는 무역전쟁이 심화될 경우, 정책 입안자들이 부채 축소 정책 등의 규제완화를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 당국은 통화정책 완화 시 부채감소를 위한 노력이 수포가 된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으나, 해당 조치의 필요성은 점차 증대될 전망


○ 인민은행, 금융 리스크 감시기관 설립(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은 국내외 금융 리스크를 감시하는 동시에 시장예측의 안정화를 위한 기관을 설립했다고 발표. 다만 감시기관의 권한, 구성, 설립 시기 등의 세부적인 내용은 미공표


○ 미국발 무역 갈등, 중국은 관련 문제의 완화에 나설 가능성(FT) 

- 미국은 중국에 의한 불공정한 거래 관행과 지적재산권 손실을 제기하면서, 중국산 첨단기술 제품 수출을 제한. 컨설팅 업체 TS롬바드의 Bo Zhuang은 미국의 1천억달러에 해당하는 추가관세 결정 여부가 중국에 커다란 위협요소라고 지적

- 베이징 대외경제무역대학교의 Jiong Gong 교수, 중국의 정책기조에 대한 자국 내 공식입장은‘협상불가’라고 언급. 하지만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정책기조에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미국의 입장이 철회되기를 기대

- 피터슨 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은 자국에서 생산하는 미국 기업을 중심으로 협상카드가 상존. 실제 중국산 컴퓨터 및 전자제품 수출 중 대다수가 비중국 기업이 생산. 관세부과의 역효과가 발생할 여지가 있어 미국의 입장이 철회될 수도 있다는 견해도 존재


○ 중국의 정부주도 산업성장, 산업혁신으로 연결 여부는 불분명(블룸버그) 

- 중국 정부는“Made in China 2025”기조를 표방. 신기술 기업을 설립하고 제조설비 향상을 통해 주요 분야별 경쟁력 강화를 추진. 이에 미국은 중국의 정부주도 산업발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며 자국 사업 보호를 위해 추가 관세를 부과. 이와 같은 중국의 시도가 1980년대 전세계 패권을 아우르려고 했으나 실패한 일본의 전례와 유사하다는 평가. 과거 일본의 정부주도 산업 지원이 현재와 같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게 된 요인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일본 경제는 장기간 불황을 경험

- 일본 정부가 주도했던 산업분야 중 철강, 조선, 반도체는 성공. 화학, 소프트웨어, 항공 분야에서는 실패. 반면 현재 일본 산업을 견인하는 자동차, 오토바이, 비디오 게임, 로봇, 탄소 섬유 등은 오히려 정부주도 산업이 아니었음에도 발전

- 실제 중국은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전세계 생산을 장악하는 제조업체를 만들었으나, 관련 분야 지표에서는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에 뒤처진 상황

- 중국이 자국산업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전례에 비추어, 국가주도와 혁신 사이에 확실한 연결 고리는 없어 중국의 미래에 대한 전망은 시기상조라는 견해가 우세


○ 5월 신규 주택가격, 전월비 0.7% 올라 1년 내 최고치(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자료를 기초로 계산한 수치에 의하면, 같은 달 70개 도시 신규 주택가격 상승률은 전월의 0.5%를 상회. 70개 도시 중 61개 도시에서 주택가격이 전월보다 상승하여, 4월의 58개 도시보다 증가


○ 미국의 관세부과, 중국의 신흥국 내 위상을 위협(FT) 

- 중국경제는 1/4분기에 미국 금리인상, 유로존 성장둔화 등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장세를 유지. 그러나 미국의 중국산 수출제품에 대한 500억달러 규모의 관세 부과 조치로 난관이 예상

-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Louis Kujis, 양국의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완만하지만, 기업의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진단. 아울러 중국의 금융규제 여파도 가시화되고 있으며, 투자, 소비, 수출경기가 점차 저하되고 있다고 언급

- 1993년 이후 중국의 첫 경상수지 적자는 위안화의 변동성과 연결될 소지. 이러한 여파는 신흥국과 세계경제에서 중국의 위상을 침식시킬 우려. 신흥국은 이미 미국 금리인상과 강달러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

- 5월에 나타난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유출은 수출성과 부진에 의해 더욱 촉발될 징후.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Liam Carson, 보호무역주의 부상은 신흥국의 중장기 무역 전망에 위험 요소이며, 수출증가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제시

○ IMF, 무역마찰 등으로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IMF는 전세계 무역 마찰 외에 영국의 EU 이탈 협상 불확실성, 이탈리아 재정지출 확대 계획에 대한 시장의 동요 등 유로존 성장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 다만 급격한 성장 둔화는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


○ 독일 중앙은행 총재,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 개시는 중요(로이터, 블룸버그) 

- 바이트만 총재, 양적완화가 종료하더라도 통화정책은 여전히 완화 기조라고 주장. 이는 지금까지 매입한 채권이 각국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에 남아 있고, 만기가 도래한 채권도 재투자되는 것 외에 금리 지침도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지적


-institut-friedland.org


○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 ECB는 물가상승률 방향에 확신(로이터, 블룸버그) 

- 빌루아 드 갈로 총재, 경기순환 위치와 관계없이 인플레이션의 방향성에 확신을 갖고 있다고 언급. ECB는 미래 통화정책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자산매입과 금리의 명확한 지침을 수개월 전에 다시 제시하였다고 강조


○ 스위스 중앙은행 총재, 자국 프랑화는 계속 안전자산으로 간주(로이터, 블룸버그) 

- 요르단 총재, 외환시장은 간혹 크게 변동하고 있으며, 불확실성 속에서는 스위스 프랑화가 안전자산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언급. 중앙은행은 마이너스 금리를 기초로 통화정책 완화와 외환시장 개입이 중요한 목표라고 지적

- 스위스 중앙은행은 주요 기준금리를 동결. 아울러 프랑화는 과대평가되어 있다면서, 외환시장 상황도 취약하다고 제시


○ EU 통상 담당 위원, 무역마찰 해소를 위해 미국과 대화할 용의(로이터, 블룸버그) 

- 말스트롬 위원,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제한 조치는 WTO 규정을 위반하는 내용이라고 언급. 중국의 국영기업 보조금은 미국과 같이 세계시장의 큰 불안 요소라고 지적


○ 아일랜드 외무부 장관, 브렉시트 협상에서는 국경문제 진전이 선행 과제(로이터, 블룸버그) 

- 코베니 장관, 아일랜드 국경문제 협상이 원활하지 않으면, 영국이 순조롭게 유럽에서 이탈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 


○ 6월 유로존 소비자신뢰지수, -0.5로 예상보다 부진(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위원회에 의하면, 같은 달 유로존 소비자신뢰지수(속보치)는 전월의 0.2에서 하락하며, 시장예상치인 0을 하회. 무역마찰 우려가 소비심리를 저하시켰을 가능성이 높은 편. EU 전체 소비자신뢰지수는 ?1.3로 저하


○ 프랑스 제조업 경기지수, 6월에는 110으로 시장예상치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프랑스 제조업 경기지수는 전월과 같은 수준이나, 시장예상치인 108을 상회. 프랑스 경제는 유로화 강세, 고유가, 보호무역주의 등의 불확실성으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


○ 잉글랜드 은행, 기준금리 동결 속에 금리인상 찬성 위원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정책회의에서 9명의 통화정책 위원 중 3명이 금리인상을 주장. 이는 이전보다 2명 늘어난 수치로, 5월 예상보다 물가상승률이 단기 내 확대될 조짐이 있어 금리인상이 근접한 시점에서 가시화될 것으로 관측


○ 영국 공공부문 재정수지 적자, 5월에는 50억파운드로 축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공공부문 재정수지 적자는 2017년 5월의 70억파운드에서 줄어들었으며, 5월 공공부문 순부채(국영은행 제외)는 1조7810억파운드로 GDP 대비 85.0%로 금융위기 이전에 비해 2배 이상


○ 독일과 프랑스, 역내 부실채권 비율 상한을 5%로 인하 제안(로이터, 블룸버그) 

- 양국은 다음 주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를 제안. 해당 수준이 적용될 경우, 이탈리아 등의 은행권 부실채권 처리 압력이 강하게 작용할 가능성. EU 전체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은 평균 4%로, 독일과 프랑스는 이를 하회


○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총재, 금융안정 위험은 경제보다 정치 측면이 큰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노보트니 총재는 유로화 가치 하락이 대부분 미국과 유럽의 금리 정책 차이에서 기인한다고 지적. 전일 독일과 프랑스 정상이 합의한 유로존 공통 예산의 결정은 시기상조라고 언급

- 이탈리아 은행권 문제는 국별 은행의 영업이 개별적이어서 여타국 은행으로 파급될 가능성이 낮다고 강조. 다만 일부 이탈리아 대형은행은 이미 자산 측면에서 대폭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제시. 또한 환율 관련 여파는 단기적인 현상에 그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장기적으로 미국의 국가우선주의는 자국 경제발전에 저해요소가 될 것이라고 의견 피력


○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 ECB의 통화정책 완화 기조는 지속될 것으로 관측(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빌루아 드 갈로 총재는 이탈리아 신정부 경제정책이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지적하고, 유로존 역내 국가가 모두 재정 규율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 또한 프랑스와 유럽은 경기하강 국면에 진입한 상황이 아니라고 언급


○ 영국, EU 이탈 수정법안은 하원에서 부결(로이터, 블룸버그) 

- 수정법안은 의회에 브렉시트 관련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 향후 메이 총리는 EU 이탈 전 복수의 법안을 의회에서 가결할 필요가 있으며, EU 이탈을 둘러싼 대립은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 상존


○ 영국, 6월 제조업 수주는 큰 폭으로 회복(로이터, 블룸버그) 

- 산업연맹(CBI)가 발표한 같은 달 제조업 수주는 13을 나타내, 전월의 3에서 큰 폭으로 개선. 이는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CBI는 수주와 생산의 회복은 제조업 경기부진이 마무리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


○ ECB 드라기 총재, 금리인상은 인내를 갖고 단계적으로 실시(로이터, 블룸버그) 

- 금리인상 결정은 인플레이션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언급. 다만 향후 물가상승률은 불확실성이 있다고 지적. 임금이 오르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그대로 반영되지 않는다면서 물가와 임금의 전통적인 관계에 의문을 제기


○ 아일랜드 중앙은행 총재, 채권매입 프로그램 종료의 대규모 충격은 제한적(로이터, 블룸버그) 

- ECB 이사인 레인 총재, 채권 매입을 종료하는 것은 세계경제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지만, 향후 정책 조정을 위한 주요 수단은 선제적 지침과 금리가 될 것이라고 언급


○ 독일과 프랑스 정상, 유로존 공통예산 신설 합의(로이터, 블룸버그) 

- 이를 통해 역내 투자 촉진 외에 경제통합을 추진. 독일 메르켈 총리는 경제정책 통합으로 통화동맹의 역할이 강화될 것이라고 언급.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은 유로존 공통예산은 2021년 운용이 개시될 것이라고 제시


○ 독일 Ifo 경제연구소, 2018~19년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연초 경기부진과 세계경제 리스크 증대 등을 반영. 2018년과 2019년 성장률 전망치는 모두 1.8%로, 기존 예상치인 2.6%, 2.1%보다 하향 조정. 독일은 1~4월 광공업생산활동이 저조하고, 수출경기가 침체


○ 스위스 정부, 2018~19년 성장률 예상치를 기존대로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스위스 경제부(SECO)는 2018년과 2019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4%, 2.0%로 유지. 이는 모두 장기 평균인 1.7%를 웃도는 수준. 다만 세계경제의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언급. 이로 인해 프랑화 가치의 상승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


○ 영국 메이 총리 관계자, EU 이탈 관련 의회 권한 확대 법안 수용 거부(로이터, 블룸버그) 

- 상원의 브렉시트 권한 확대 입법안 가결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 여당 내 친EU파들이 지지하는 의미 있는 의결이 이루어지도록 촉구한다고 제시. EU 이탈을 두고 의회가 정부에 지시하는 결정은 합리적 합의를 저해한다고 강조


○ 리투아니아 중앙은행 총재, ECB는 2019년 가을 금리인상 결정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바실리우스카스 총재, 6월 통화정책회의에서 ‘여름에 걸쳐’라는 문구는 8월 회의가 없어 9~10월에 결정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주장


○ 독일 중앙은행, 2/4분기에는 자국경제의 회복세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산업활동이 부진하여 2017년 수준의 고성장에 이르지 않지만, 정부의 재정지출 증가, 건설과 개인소비의 호조 등이 2/4분기 경기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진단


○ 독일 메르켈 총리, 미국과의 무역 갈등에서 강경자세를 시사(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의 무역 갈등 시 자동차업계의 이익에 영향이 있으며, 이에 미국 주요 인터넷 기업의 경쟁법 위반을 조사하겠다고 언급. 메르켈 총리는 미국 IT 기업의 유럽에서 이익창출을 고려 시 미국의 무역을 통한 편익도 크다고 주장


○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총재,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은 이미 목표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노보트니 총재, 이에 따라 통화정책 정상화가 기술적으로 가능하며, 빠른 시간 내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 아울러 1.7%나 1.9% 모두 목표를 달성한 것이라고 강조. 이는 드라기 총재와 상이한 견해

- EU 통계청에 의하면, 5월 유로존 소비자물가(잠정치)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9%로 속보치와 동일했지만, 전월의 1.3%보다 확대. 이는 식료품, 에너지, 서비스 가격이 견인


○ 독일 중앙은행, 2018년 성장률 전망치를 2.0%로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2017년 12월의 2.5%에서 낮춘 것이며, 2019년 성장률 전망치도 당초 1.7%에서 1.9%로 하향 조정. 이에 대한 배경으로 중앙은행은 보호무역주의 우려와 역내 정치적 불확실성 증대 등을 지적. 또한 독일의 수출은 자본재에 집중하고 있으며, 중국의 투자 중심에서 소비주도 성장 전환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평가. 또한 단위노동비용 상승세가 빠르게 전개되며, 수출가격 경쟁력도 저하될 우려가 있음을 강조


○ 스페인 중앙은행, 2018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는 목표 대비 미달(로이터, 블룸버그) 

- 예산 수정을 통해 2018년 재정수지 적자는 GDP 대비 2.7%가 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는 3월 시점의 2.4%를 상회할 것이라 고 지적. 2017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는 3.1%. 중앙은행은 2018년 성장률 전망을 2.7%로 유지

○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감세에 따른 성장 촉진의 지속성 여부는 불투명(로이터, 블룸버그) 

- 카시카리 총재, 트럼프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세제개혁은 단기적으로 성장에 기여하나 지속적인 효과를 발휘할 지는 미지수라고 주장. 대부분의 기업이 세금 감면으로 인한 혜택에도 불구하고 투자 확대는 관망하고 있다고 언급. 특히 감세가 단기적인 효과가 종료된 시점에서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에 연결될지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부연


○ 6월 필라델피아 연은 경기지수, 2016년 11월 이후 최저치(로이터, 블룸버그) 

- 필라델피아 연은이 발표한 경기지수는 19.9로, 전월의 34.4에서 하락. 구성항목 중 신규수주지수는 17.9로, 전월보다 23p 낮아진 가운데 종업원 수는 30.4로 소폭 상승


-time.com


○ 상무부 장관, 중국의 무역관행 변경을 위한 압력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로스 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무역장벽 낮추기, 지적재산권 보호 등을 기대하고 있지만, 미국이 관련 압력을 높이지 않는 이상 중국이 이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 1/4분기 경상수지, 1241억5백만달러 적자로 전기보다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경상수지 적자 확대는 상품 무역수지 적자 등이 커졌기 때문. GDP 대비 경상수지 적자는 2.5%로, 전기의 2.4%에 비해 0.1%p 상승


○ 5월 기존 주택판매, 연율 환산 전월비 0.4%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협회(NAR)에 의하면, 같은 달 기존 주택판매는 543만채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발표. 공급 부족이 심각한 가운데 주택가격이 사상 최고치에 있어 판매 부진이 지속. 기존 주택은 미국 전체 주택시장의 90% 정도를 점유


○ 트럼프 대통령, NAFTA 재협상에 진전(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합의하지 못하는 경우에 2개국 간 협정 체결 가능성을 언급. 아울러 미국과 캐나다 관계는 양호하여, 무역협정 합의를 함께 성사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


○ 나바로 무역제조정책국장, 미·중 무역협상은 진전이 없다고 제시(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나바로 국장은 중국으로부터 미국의 기술과 지적재산권 침해를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 이러한 가운데 골드만삭스의 CEO는 트럼프 정부의 대중 관세 부과는 협상의 기술이라면서, 경제를 어려움으로 몰아가는 전술이라고 비판


○ 댈러스 연은 카플란 총재, 유가 상승에 따른 성장의 여파는 없을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미국의 산유량이 이전보다 증가하고, 기업의 에너지 절약 의식도 고조되고 있기 때문. 고유가가 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과거에 비해 소폭 마이너스에 그칠 것이라고 진단. 이는 미국 원유 공급 증가가 이를 상쇄할 것으로 보기 때문

- 원유시장 수급 균형은 전세계적인 공급과잉으로 유가를 수년간 낮춘 이후 현재 불균형 상태에 있다고 지적. 다만 미국의 산유량 증가가 전세계 수요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지정학적 문제 등도 있어 원유수요가 공급을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


○ 5월 주택착공건수, 135만채로 전월비 5.0%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주택착공건수는 저수준이었던 전월(128만6천채)보다 회복세를 보이면서, 2007년 7월 이후 10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 하지만 주택착공건수의 선행지표인 건축허가건수는 4.6% 감소


○ 애틀랜타 연은 총재, 미국경제는 매우 양호·완만한 금리인상 지속 가능(로이터, 블룸버그) 

- 연방기금(FF) 금리 의 유도 목표는 중립수준에 근접하고 있다면서, 성장세가 지속된다면 금리인상 여건이 충분하다고 지적. 아울러 저실업률과 물가안정이 이어지는 상황을 기대한다고 언급. 아울러 연내 금리인상은 총 3차례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망. 금리인상은 경제지표에 기초하여 단행할 것이라고 강조. 다만 현재 3차례 이상 금리인상이 필요한지에 대한 정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부연


○ 트럼프 대통령, 유럽이 직면한 이민문제와 비슷한 위협에 노출될 수 있음을 지적(로이터, 블룸버그) 

- 수백만명의 이민을 유럽 전체에서 수용하는 것은 실수라고 언급. 이는 이민문제가 독일 정부 등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제시. 독일에서는 반이민정책을 표방하는 극우정당의 약진하고 있는 상황


○ 뉴욕 연은 총재, 무역과 이민정책은 성장잠재력 저해 요소(로이터, 블룸버그) 

- 더들리 총재, 연준은 2020년까지 금리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 무역장벽과 이민감소는 생산능력을 떨어뜨린다고 지적. 실업률이 낮은 수준에 있어, 기준금리가 중립수준을 다소 상회하여 오를 것이라고 언급


○ 댈러스 연은 총재, 무역은 위협이 아니라 기회(로이터, 블룸버그) 

- 멕시코와 캐나다와의 무역은 미국의 고용을 뒷받침하며, 북미 지역의 무역 마찰이 계속될 경우에 미·중 관계 문제 해결도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 기술 이전 관련 문제로, 미·중 관계는 특이한 상황임을 지적


○ 6월 뉴욕 연은 제조업 경기지수,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제조업 경기지수는 25.0으로, 전월보다 4.9p 상승. 이는 2017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구성항목 중에는 신규수주와 출하지수가 각각 21.3, 23.5로, 전월보다 5.3p, 4.4p 상승

○ 아시아 지역의 해외자본 유출입 향방, 정책방향과 경상수지 등이 좌우(WSJ) 

- 미국 달러화 강세로 신흥국 시장이 불안을 겪고 있지만 아시아 지역 전망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편. 이는 아시아 국가 중앙은행이 2013년 당시 미국에 의한 taper tantrum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현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고 있기 때문

- 최근에는 강달러와 인플레이션 압력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 인도 중앙은행은 정부의 경기부양 의지에도 불구하고 물가 오름세를 억제하기 위해 금리인상을 단행.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자국통화 가치 하락에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

- 하지만 경상수지 개선 등 아시아 국가의 긍정적 전망에도 쌍둥이 적자를 겪는 국가는 해외자본 유출을 막지 못할 것이라는 평가. 특히 인도네시아와 같이 외국인 투자비중이 높은 자금 유출이 발생하면 피해가 클 전망. 아울러 말레이시아 신정부가 추진하려는 재정정책과 같이 경제정책 방향성도 아시아 지역의 해외자본 유출입을 좌우할 수 있는 주요 변수



○ WTO 사무총장, 무역 분쟁 격화로 이미 세계경제에 부정적 영향 가시화(로이터, 블룸버그) 

- 아제베도 사무총장, 무역 분쟁 격화를 피하기 위해 각국의 대화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인식 표명


○ 금리인상에도 주요국 대형은행의 주가 하락, 금융시스템 리스크 증대 신호(FT) 

- 바젤 금융안정위원회가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SIFIs)로 규정한 39개 금융기관 중 16개 주가가 정점 대비 20% 이상 하락. 미국 금리인상과 궤를 같이 하여 세계 주요 금융기관의 주가하락은 세계 금융권 시스템 리스크 증가의 신호일 수 있다는 견해가 확산

- 최근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으로 금융기관의 단기대출 금리가 상승. 리보금리는는 5월에 10년 만에 최고치인 2.37%까지 올랐으며, 자금시장의 스트레스를 나타내는 리보와 OIS 스프레드도 금융위기 이전의 2배 수준에서 추이. 이들 지표는 모두 달러화 표시 자본조달 비용의 증가를 의미하는데, 대다수의 SIFIs도 달러화 자금에 의존. 이에 시장에서는 향후 금융권에 유동성 부족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점증

- Absolute Strategy Researh의 Ian Harnett, 주요국 중앙은행은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의 주가가 큰 폭 하락하고 있다는 의미를 고려하여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고 지적

- Cato Institute의 Bert Ely, 최근 JP 모건의 CEO가 미국의 양호한 기업과 소비심리를 높게 평가했지만, 과거 사례로는 본격적인 경기둔화 이전에 해당 언급이 많았음을 상기해야 한다고 강조


○ IMF 총재, G7의 무역정책 대립은 세계경제에 마이너스 요소(로이터, 블룸버그) 

- 라가르드 총재는 독일 메르켈 총리와 공동 회견에서 무역을 감소시킬 수 있는 조치로 체감경기가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


○ 각국의 지정학적 리스크, 세계경제 향방의 주요 변수(WSJ) 

- 최근 미국과 여타 주요국과의 무역 갈등, 이탈리아의 정치 불안, 북미 정상회담의 기대와 우려 등 각국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세계경제 및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으로 부각 

- 세계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Global Economic Policy Uncertainty Index)는 5월에 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고, 최근 Ernst&Young의 설문조사에서도 유럽의 기업 경영진이 가장 우려하는 요소로 지정학적 불안을 지적

- 전세계 PMI가 정점을 지나면서 하락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주요국의 일부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는 양상

- Eaton Vance의 Eric Stein, 지금과 같이 세계의 주요 중앙은행들이 통화정책 정상화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은 정치적 요인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게 된다고 언급


○ G7 정상회의, 반보호무역주의 기조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자유롭고 공정하여 서로 유익한 무역과 투자가 성장과 고용의 원동력임을 지적하고, 관세 인하와 비관세장벽 철폐를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고 선언


○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미국 금리 인상과 달러화 강세 등이 촉발(WSJ) 

- 4월 아르헨티나에서 비롯된 신흥국 통화가치 불안은 브라질, 멕시코, 터키에 이어 최근 남아공으로 확산. 이는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정책의 여파라는 평가 

- 미국 연준이 금리를 추가 인상할 경우, 취약 신흥국의 달러화 표시 부채 부담이 더 커질 전망. 하버드대 교수 Kenneth Rogoff,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들 국가 경제에 심각한 여파를 줄 것이라고 주장

- 반면 일각에서는 금융시장 혼란은 점차 진정될 것으로 예상. 아카디안 자산운용사의 Harry Gakidis, 최근 시장불안은 금융위기의 가시화라기보다는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서 나타나는 일시적 결과라고 주장

- 하지만 세계은행은 이들 신흥국의 취약성을 언급하면서 세계경제 성장률이 향후 2년간 둔화될 수 있다고 진단. Columbia Threadneedle 투자회사의 Edward Al-Hussainy, 미국 국채 금리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들 국가의 리스크는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고 지적

- 통화가치 급락과 자본유출의 위험성에 노출된 신흥국에서 연쇄 디폴트가 발생하여 세계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향후 미국의 통화정책 방향과 속도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

○ 독일의 수출주도 성장,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영향 등으로 위축이 장기화될 우려(WSJ)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불확실성의 증대는 수출 기반의 성장 동력을 지닌 독일 경기둔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 특히 해외수요에 의존하는 독일 수출의 중심인 자동차산업 및 제조업 성장이 둔화된 상황

- 일각에서는 미국의 자국우선주의 정책뿐 아니라 연초의 폭설과 독감 등으로 인해 성장여력이 악화되었다고 제기. 하지만 독일의 연평균 성장률 전망이 급격히 감소하는 등 이례적인 둔화가 4개월째 지속되면서 미국발 관세분쟁으로 인한 수출 부진이 주요 배경이라는 견해가 우세



- 독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독일은 1115억유로의 제품을 미국에 수출하였으며 그 중 26%인 286억유로가 자동차 및 부품이라고 발표. Ifo Institute의 Gabriel Felbermayr, 미국발 자동차 관세의 최대 피해자는 독일이 될 것이라고 언급

- Oxford Economics의 Oliver Rakau는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불확실성과 미국의 강경한 정책의 영향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주장. 독일의 성장은 국제무역 의존도가 높아 시장이 향후 시행될 정책을 선반영해 움직이고 있다는 의견

- 독일 기계산업협회(VDMA)의 Ralph Wiechers는 정부가 지출을 늘려 무역축소의 영향을 완화시키더라도 경제성장의 활력은 이미 소멸되었다고 진단


○ 유럽통화기금(EMF) 설립, 유럽정상회의 주요 의제로 부상(FT) 

- 6월 말로 예정된 유럽정상회의의 주요 의제로 EMF 창설 논의가 부상.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EMF 창설 제안에 이전 미온적 태도를 보였던 독일 메르켈 총리가 지지의사를 밝히면서 해당 논의가 본격화될 전망. 이는 역내 국가 위기 시 긴급 대출을 지원하는 유럽안정화기구(ESM)내 구제금융펀드의 역량을 강화하여, 유럽판 IMF인 유럽통화기금(EMF)으로 전환하려는 의도

- 하지만 독일 내 보수진영은 납세자들의 자금이 역내 국가를 지원하는데 사용될 것을 우려하여 반발. 아울러 독일 하원은 유로존의 지원 프로그램에 거부권 행사 능력을 상실할 수도 있다고 지적

- 역내에서는 EMF와 상관없이 유럽의 자금이 독일 국채 등 안전 자산으로만 집중되는 상황에 문제를 제기. 이는 투자 비중이 낮은 국가에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어, 균형 있는 투자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높은 편


○ ECB 통화정책, 이탈리아 정세 등과 무관하게 정상화 경로 선택 전망(FT) 

- 6월 14일 개최되는 ECB 통화정책 회의에서는 월 300억유로 규모인 현 양적완화 프로그램의 축소 여부가 논의될 전망. 하지만 이탈리아의 정치적 혼란 등으로 촉발된 유럽경제의 불안으로,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한 시각차가 존재

- 유럽의 관련 주요 경제지표 부진과 미국의 금리인상 예정 등이 주요 변수. ECB의 기존 계획은 최소 9월까지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이었으나, 이번 회의에서 연말 혹은 그 이상까지의 프로그램 연장여부를 결정할 가능성도 상존

- 현재 유럽의 실업률은 독일을 제외하면 금융위기 이전을 여전히 상회. 인플레이션율도 ECB 목표치에 부합하지 못하는 상황. 반면 미국이 6월 기준금리를 다시 올릴 것으로 예상되어 ECB도 이를 추종할지 여부를 판단해야 하는 시점

- JP모건의 Karen Ward는 유로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시행했던 양적완화 정책을 축소하면서, 통화정책 정상화로 진척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 이에 다소 어려움이 존재하더라도 좀비기업은 정리해야 한다는 입장. 아울러 ECB의 통화정책이 이탈리아의 대중영합주의 정책(저금리 등)에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 이탈리아와 무관하게 ECB도 Fed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동조할 것이란 예측이 커지는 가운데 시장은 통화정책 방향에 대한 대화 등을 촉구


○ ECB의 통화정책 정상화, 유가와 인플레이션 확대만을 고려 시 성장둔화 위험 상존(FT) 

- 최근 ECB 통화정책을 두고 유가상승이 쟁점으로 부각. 이에 ING의 Carsten Brzeski는 이탈리아 정정불안보다 유가흐름을 ECB가 주목해야 할 주요 요소라고 주장. 아울러 유로존 성장률은 유가 오름세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로 더 낮아질 가능성. 1/4분기 GDP 성장률은 전기비 0.4%에 그쳐 지난 3분기 평균 0.7%에 비해 저하된 가운데 유로존 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광공업수주 증가율도 4개월 연속 감소세

- 최근 ECB 내에서는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에 부합할 것이라는 기대로 자산매입종료 논의를 강화. 이에 시장은 유가가 현 수준을 유지할 경우 2019년 물가상승률은 1.8%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ECB가 2019년 하반기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예상

- 다만 IHS Markit의 Chris Williamson는 물가상승률의 목표치 도달이 경기상승이 아닌 고유가의 영향에서 비롯될 경우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 이에 유가만을 고려한 통화정책 정상화가 EU의 경제성장 여력을 더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

○ 인도, 5월 도매물가는 전년동월비 4.4%로 전월보다 상승폭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정부가 발표한 같은 달 도매물가는 연료가격이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1.2% 올라 오름세를 주도. 5월 식료품 가격도 전년동월비 1.1% 상승하여, 4월의 0.7%보다 확대


○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산업광물자원장관, 산유국의 생산량은 합리적 합의 전망(로이터, 블룸버그) 

- 알팔레 장관, OPEC과 비회원국 간 생산 관련 합의는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언급. 이와 관련하여 증산에 반대하는 이란과 베네수엘라가 여타국과 대립하는 상황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



○ 홍콩, 기준금리 0.25%p 인상(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관리청(HKMA)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즉각적으로 반응. 이는 홍콩 달러화가 미국 달러화에 고정되어 있기 때문. 아울러 통화관리청은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금리가 장기적으로 상승해야 한다는 입장


○ 호주, 5월 취업자 수 증가폭은 시장예상 하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취업자 수는 전월비 1만2천명 증가. 그 중 상용직 취업자 수는 2만6백명 감소. 5월 실업률은 5.4%로 4월의 5.6%보다 하락. 경제활동참가율은 65.5%로 전월의 65.6%보다 저하


○ 국제에너지기구(IEA), 2019년 전세계 원유수요는 안정적으로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2019년 원유수요는 일일 140만배럴 늘어나 2/4분기까지 1억배럴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 다만 무역마찰이 가장 큰 리스크라고 평가하면서, 유가상승과 무역마찰로 향후 수개월간 세계경제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


○ 호주 중앙은행 총재,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우려는 불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로우 총재, 최근 주택대출 기준 강화는 장기적으로 플러스 요인이라고 지적. 이에 따라 미국과 같이 부채문제가 발생하지 않아 긍정적 요소임을 강조. 또한 임금과 물가의 상승률 둔화로 기준금리 동결 필요성을 부연


○ 터키, 1/4분기 고성장에도 일부 지표는 부진(닛케이) 

- 1/4분기 경제성장률은 정부의 부양책 등으로 전년동기비 7.4%의 높은 수준을 보였지만, 이는 대출확대와 감세조치 등이 기여. 반면 5월 제조업 PMI는 2개월 연속 경기 호·불황 기준인 50을 하회. 아울러 자동차와 주택의 판매는 감소. 특히 주택판매 증가율은 2월 이후 3개월 연속 전년동월비 기준 감소세


○ 사우디아라비아, 5월 일일 산유량을 증산(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사우디아라비아는 일일 1천만배럴 늘렸으며, 이는 주요 산유국 간 합의 규모 내에서 이루어졌다고 OPEC에 보고


○ 뉴질랜드 통상수출장관, 규정에 기초한 무역시스템 준수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파커 장관, 국제사회는 규정에 따른 무역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면서, 누구든지 세계화를 막을 수 없다고 언급


○ 말레이시아 총리, TPP 11의 재검토 언급(닛케이) 

- 마하티르 총리는 국가경제의 발전단계 차이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자국의 유인책 등 배려를 요구. 말레이시아가 TPP 이탈을 고려할 경우에는 재협상이 다시 이루어져야 하는 동시에 세계 무역질서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을 전망


○ 아르헨티나, IMF 지원에 합의(로이터, 블룸버그, FT) 

- 아르헨티나 정부는 IMF로부터 500억달러의 지원을 받기로 합의.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유출로 통화가치가 하락하는 가운데 사태의 진정을 모색. 이에 정부의 경기와 재정건전성 개혁의 실행능력 요구가 증대될 전망


○ 일본 아베 총리, 인도와 태평양 지역에 3년 간 5.5조엔 투자(로이터, 닛케이) 

- 이는 아베 총리가 주창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의 일환. 주로 환경과 사회 문제를 배려한 인프라 사업이 대상.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시설이나 지하철, 스마트 시티(친환경 도시) 등의 건설 지원에 나설 방침


○ 일본 4월 경상수지, 1조8451억엔 흑자로 시장예상 하회(로이터, 닛케이) 

- 재무성이 발표한 국제수지상황(속보치)에 따르면, 같은 달 경상수지는 서비스 수지 적자폭이 커져 전년동월보다 흑자폭이 1353억엔 축소. 무역과 서비스 수지는 723억엔 흑자


○ 일본 1/4분기 성장률(잠정치), 속보치와 같은 전기비연율 -0.6%(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에 의하면, 설비투자는 재무성의 법인기업통계를 반영하여 속보치의 전기비 –0.1%에서 0.3% 증가로 조정했지만, 개인소비는 속보치의 –0.0%에서 –0.1%로 하향 조정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