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IMF 총재, 전세계 기업 및 공공부채 수준은 위험 수위(로이터, 블룸버그) 

- 또한 라가르드 총재는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국제무역의 신뢰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


○ 선진국 자본지출 구조의 변화, 신흥국 성장률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FT) 

- 작년 선진국 주가는 높은 상승률을 나타낸 반면, 주요 신흥국의 주가는 이와 비교할 때 상승폭이 작은 편. 이는 주요 선진국이 양호한 경제성장을 나타냈지만, 신흥국은 전반적으로 성장세 둔화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선진국의 자본지출 구조를 확인할 필요. 선진국의 자본지출이 기존의 산업설비, 기업 하드웨어, 운송 중심에서 셰일원유 생산, 지식재산, 서비스 및 기술제품 방향으로 이동



- 과거와 비교할 때 선진국 자본지출로 발생하는 부가가치 가운데 신흥국으로 이전되는 규모가 축소.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의 투자증가에도 불구하고 신흥국의 수출증가 규모는 제한적이며, 이는 성장률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 또한 신흥국 기업에도 영향을 미쳐 향후 과거와 같이 높은 이익증가율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며. 특히 북아시아 국가들이 세계 자본지출 변화로 과거와 같은 높은 수준의 경제성장률 달성은 매우 힘든 과제가 될 전망

- 역사적으로 당연시되던 신흥국의 높은 성장률에 대한 의구심이 점차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통화 혹은 재정정책이 아닌 교육, 혁신,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강화


○ 미국 보호무역주의와 중국의 성장세 둔화, 향후 신흥국 수출에 부정적 요(FT) 

- Capital Economics는 신흥국의 수출 증가율이 1/4분기 6%에서 3/4분기에 1%로 하락할 수 있다고 제시. 독일 IFO의 최근 설문조사에서도 금년 2월 신흥국 수출 전망 지표가 2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 이에 시장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 등으로 아시아 주요 수출국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으며, 중국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국가들이 타격을 받고 있다고 지적

- 한국, 중국, 브라질, 칠레, 베트남, 대만 등의 3~4월 관련 지표는 수출경기 둔화 신호를 발신. 4월 신흥국 제조업 PMI의 신규 수출수주도 16개월 내 최저

- UBS의 Bhanu Baweja, 역사적으로 세계무역 추세와 높은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는 한국의 수출증가율이 최근 급격히 둔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우려

- Capital Economics의 Liam Carson, 세계 보호무역주의의 대두와 함께 중국의 성장률 둔화 움직임으로 신흥국 수출이 과거 가파른 성장을 하던 때와 달리, 연간 3~4%의 성장률에 그칠 것으로 전망

○ 상무부 장관, 자동차 관련 공정한 무역합의 도출은 곤란(로이터, 블룸버그) 

- 로스 장관, 여타국의 관세를 포함한 무역장벽과 기타 비관세장벽 등으로 시장이 왜곡되어 있다고 지적. 다만 자동차 무역불균형은 여타국만의 책임이 아니라는 입장


○ 뉴욕 연은 총재, 리보 대체금리로의 신속한 이행 촉구(로이터, 블룸버그) 

- 더들리 총재, 리보 금리는 2021년 폐지될 예정이지만, 이전에 은행과 규제당국의 선행과제가 다수라고 지적. 4월 공표한 SOFR에 의한 금융파생상품 유동성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언급


-time.com


○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금리인상 시점은 2019년 종료될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하커 총재는 중립금리 수준을 2.75~3%라고 제시


○ 애틀랜타 연은 총재, 북미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으로 정책 불확실성 증대(로이터, 블룸버그) 

- 보스틱 총재, 북미 정상회담 결정은 하향 리스크로 작용한다고 언급. 기업 입장에서는 정책의 행방을 가늠하기 어려울 수 있으며, 지정학적 리스크가 향후 사업 전개에 많은 변수로 작용하는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


○ 기존 주택판매, 4월에는 연율 환산 전월비 2.5%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협회(NAR)가 발표한 같은 달 기존 주택판매는 546만채. 판매 부진의 원인은 주택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공급 가능한 물건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


○ 5월 3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전주대비 1만1천건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중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23만4천건으로, 시장예상치인 22만건을 상회. 하지만 노동수요는 여전히 유효. 해당 지표는 노동시장의 호조를 보여주는 30만건을 168주 연속 하회


○ 5월 FOMC 의사록, 6월 기준금리 인상 시사(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 경기가 예상대로 움직인다면 조만간 통화정책 완화를 제거하는 또 한 차례의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적절. 연방기금금리는 당분간 장기 기대 수준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문구를 삭제. 최근 물가상승은 일시적 현상일 수 있으며, 향후 물가상승률이 2%를 소폭 상회해도 이는 연준의 대칭적인 물가 목표에 부합한다고 평가. 시장에서는 이를 비둘기파적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평가. 일부 위원은 선제적 지침의 문구를 수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 수익률곡선 평탄화에 대해, 일부 위원은 이를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지만 2~3명의 위원은 신뢰성이 높지 않다고 지적


○ 클리블랜드 연은 메스터 총재,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 지속(로이터, 블룸버그) 

- 금년 기준금리 인상 횟수는 3~4회가 타당. 물가상승률 혹은 재정정책의 효과 등을 반영하여 통화정책 대응에 나설 방침


○ 트럼프 대통령, 중국과의 무역협상 구조 수정할 가능성(로이터, 블룸버그) 

- 트위터를 통해 양국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기존의 방법으로는 타결 성공이 어렵고 타결되더라도 결과 검증이 쉽지 않다고 언급 


○ 5월 종합 PMI, 55.7로 3개월 만에 최고 수준(로이터, 블룸버그) 

- IHS 마킷, 제조업 PMI는 56.6으로 전월(56.5)보다 소폭 올랐고 서비스 PMI도 55.7로 전월(54.4)에서 상승. 향후 경기낙관은 3년 만에 최고이며, 이번 PMI 결과는 GDP의 2.3~2.5% 성장을 시사


○ 4월 신규주택판매, 전월비 1.5% 줄어 3개월 만에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 같은 달 신규주택판매는 66만2000채. 수요가 많지만 건축자재 가격의 상승과 토지 및 노동력 부족으로 수요 충족이 여의치 않은 상황. 신규주택의 중간가격은 전년동월비 0.4% 하락한 31만2400달러


○ 트럼프 대통령, 중국 ZTE에 벌금 13억달러·경영진 쇄신 요구(로이터,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정부와 ZTE를 둘러싼 합의는 없다고 언급. 양국은 ZTE의 제품판매를 7년 간 금지하는 조치를 해제하고, 미국산 농산품 관세철폐와 수입확대를 협의. 하지만 미국 의회는 ZTE 제재 완화조치를 반대. 므누친 재무장관은 ZTE 제재조치가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 아울러 양국 무역 합의에서 교환조건이 아님을 강조. ZTE 제재 목적은 파산이 아니라 미국 제재 프로그램 준수를 위한 것이라고 지적


○ 하원, 도드-프랭크법 개정법안 가결(로이터, 블룸버그) 

- 금융위기 이후 도입한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효력을 발휘할 전망


○ 연준 브레이너드 이사, 저소득 지역의 대출 규정 개정 검토(로이터, 블룸버그) 

- 저소득 지역 대출을 의무화하는 지역재투자법(CRA)에 대한 은행 규제 내용을 검토 중에 있다고 언급. 이를 개정하는 경우에 개별 금융기관 부담이 경감되고, 이를 통해 대출이 효과적으로 전개될 수 있다고 지적


○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금융규제의 대폭 수정 전에 효과 확인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메스터 총재, 금융위기 이후 도입된 규제로 대형 금융기관의 저항이 강화된 가운데 이를 대폭 완화하기 전에 향후 경기순환 전체에서 어떻게 작동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 금융위기 이후 도입한 조치는 금융시스템 위험을 억제하여 효과적이었다면서, 이를 되돌리는 것인 오류라고 강조

○ ECB 4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 유로존의 추가 성장둔화 우려(로이터, 블룸버그) 

- 2조5500억유로에 달하는 채권매입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경기하강 외에 이탈리아 정치 리스크 등으로 정책당국은 완화를 축소하거나 장기간 지속할지 여부를 검토. 의사록에서는 경제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으며, 최근 동향을 해석하는데 신중함이 정당화된다고 지적. 생산능력의 제약이 장기 성장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음을 강조


○ 유럽위원회, 새로운 국채담보증권 제안(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은행 등이 보유한 유로존 채권 다양화를 위한 것으로, 유로존 재정위기 시 표출된 취약성을 해결하기 위한 목적. 당시에는 은행의 자국 정부채권을 과도하게 노출한 것이 문제. EU 측은 이번 제안이 금융안정성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


-institut-friedland.org


○ 리투아니아 중앙은행 총재, ECB는 QE 결정 이전에 지정학 요인 분석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바실리아우스카스 총재, 시장은 이미 이탈리아 정부 교체에 반응하고 있다면서, ECB는 이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 ECB 프라에트 이사, 유로존 경기는 호조이나 정치에서 먹구름(로이터, 블룸버그) 

- 구체적으로 유로존의 정치상황에서 그림자는 이탈리아 신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재정정책 기조 완화와 연금개혁 철회, 국제무역을 둘러싼 긴장 등이라고 지적


○ 독일, 1/4분기 GDP 성장률(잠정치)은 전기비 0.3%로 속보치와 동일(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건설과 기계 등의 투자가 성장을 견인. 전년동기비로는 1.6%를 나타낸 가운데 조업일수 등을 고려한 수치는 2.3%를 기록. 수출과 수입은 전기비 각각 1.0%, 1.1% 감소하여, 성장기여도는 0.1%p 하락


○ 독일, 6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0.7로 전월(10.8)보다 하락(로이터, 블룸버그) 

- 조사업체인 GfK가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신뢰지수는 2개월 연속 떨어지면서, 2018년 들어 최저치. GfK에 의하면, 소비심리 위험요소는 지정학적 리스크이며, 미국의 제재 결과는 장기적인 문제라고 지적


○ 잉글랜드 은행 총재, 파운드화익일물평균금리(SONIA) 도입의 효과 기대(로이터, 블룸버그) 

- 카니 총재, 리보금리의 대안인 SONIA 도입으로 금융상품의 새로운 수익구조가 창출될 것이라고 언급. 민간부문은 시간이 지나면서 SONIA를 참조하여 광범위한 상품개발에 나설 것이며, 이미 선물에는 도입되었다고 지적. 아울러 무질서한 EU 이탈 시 추가 경기부양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언급


○ ECB 꾀레 이사, 연내 자산매입 종료 계획 변경은 없다고 주장(로이터, 블룸버그) 

- 유로존 경기둔화는 현재 큰 우려 요소는 아니며, 2017년 말부터 자산매입 프로그램 연장의 필요성을 상정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 다만 자산매입 프로그램의 종료 방법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설명


○ 유로존 종합 PMI, 5월에는 54.1로 18개월 만에 최저(로이터, 블룸버그) 

- IHS 마킷에 의하면, 이는 인플레이션 저하와 함께 ECB가 정책운영에서 새로운 과제에 직면하고 있음을 시사. 독일 종합 PMI는 53.1로 20개월 만에 최저 경신한 가운데, 제조업과 서비스 부문 모두 하락. 프랑스 종합 PMI도 54.5로 2017년 1월 이후 최저


○ 프랑스, 1/4분기 실업률은 ILO 기준 9.2%로 전기보다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실업률은 전기보다 0.2%p 상승. 프랑스 경제는 완만하게 개선되어 일자리 창출이 가속화되고 있지만, 현재까지 구직자 수의 감소는 현저하지 않은 편


○ 영국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년동월비 2.4%로 시장예상치(2.5%) 하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7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 이에 잉글랜드 은행의 추가 금리인상 시점에 의문이 확산될 가능성


○ 핀란드 중앙은행 총재, 유로존 기조 인플레이션 상승은 시간이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리카넨 총재, 통화정책 효과의 불확실성이 크다면서, 물가상승률이 ECB 목표인 2%에 도달하는 통화정책 완화 기조가 필요함을 지적


○ 국채 전문 딜러, ECB는 이탈리아 국채 매입액 축소 기조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이탈리아 신정부의 재정지출 확대 우려 등으로 ECB가 이탈리아 국채 매입을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이 우세하나 실제로는 기존 매수세가 유지되고 있음을 지적


○ EU 가입국, 호주·뉴질랜드와 무역협상 개시 합의(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의 무역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새로운 협력을 모색. EU 전망에 의하면, 호주와 뉴질랜드 간 무역협정 체결 시 양국에 대한 수출은 확대될 가능성이 크지만, 농축산물 협상의 난항이 예상


○ 잉글랜드 은행 총재, 5월 금리동결로 시장 혼란에 부정적 견해(로이터, 블룸버그) 

- 카니 총재, 1/4분기 성장세 둔화는 일시적이며, 금리의 완만한 인상이 적합하다고 인식. 과거에도 금리인상기에 신호가 발신되었지만, 경기변동에 의해 실현되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고 언급. 반면 블리게 정책위원은 향후 3년 간 브렉시트 역풍이 강하지 않다면,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예상보다 높은 수준에서 이루어질 수 있다고 주장


○ 영국, 4월 공공부문 재정수지 적자는 축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공공부문 재정수지(국영은행 제외)는 78억4천만파운드 적자로, 전년 같은 달의 89억5300만파운드에 비해 감소


○ 영국, 3~5월 제조업 생산지수는 2016년 4월 이후 최저(로이터, 블룸버그) 

- 산업연맹(CBI)에 따르면, 같은 기간 제조업 생산지수는 3으로, 2~4월의 13에서 하락. 이는 영국이 EU 이탈을 결정한 2016년 6월 이후 처음으로 장기 평균 수준을 하회


○ EU, 이란 내 유럽사업 보호를 위해 미국 제재안 재점검(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이란 제재 대상이 되는 미국의 목록을 다시 검토하는 한편 미국 제재 부과를 법원이 인정하지 않는 내용


○ 유로존 무역수지, 3월에는 269억유로 흑자로 전월(189억유로)보다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의 수출과 수입은 전년동월비 각각 2.9%, 2.5% 감소. ECB는 3월 유로존 경상수지가 320억유로 흑자로, 전월의 368억유로에서 축소되었다고 제시


○ 독일, 4월 생산자물가는 전월비 0.5% 상승(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전년동월비 기준으로는 1.4% 상승률을 기록

■ 미국

○ 미국의 대중對中 무역수지 적자 축소 계획, 생산 여력 부족으로 달성 가능성 희박(WSJ) 

- 미국은 중국에 무역수지 적자를 축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중국에 자국 제품의 수입 확대 등을 요구. 하지만 미국이 목표치로 제시한 2000억달러의 축소는 추가 생산 여력 문제로 실현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제기

-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의 Chad Bown, 미국은 현재 실업률이 낮아 완전고용 상태에 근접하여, 추가로 생산을 크게 늘리는 것이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고 지적 

- 실제로 미국은 중국에게 보잉사의 항공기 구매를 늘려 달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보잉사는 현재 5800대의 잔여 항공기 수주 물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7년간의 작업규모에 해당하는 수치. 또한 미국은 2020년까지 LNG 수출시설을 추가로 가동하여 200억달러의 수출 능력 확보 가능성을 예상하지만, 판매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특정국가에 대한 수출비중을 제한하고 있어, 대중對中 무역적자 축소에 크게 기여하지 못할 전망



○ 미국 은행권의  기업대출 증가, 경제성장과 실적 향상에 긍정적 영향(WSJ) 

- 최근 발표된 연준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권의 기업대출 증가율은 2017년 0.7%에 불과. 이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정책 불확실성, 금리상승에 따른 금융비용 상승, 세제개혁으로 인한 현금보유 확대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 하지만 금년 1월 기업대출 증가율이 0.9%를 나타낸 이후 확대되기 시작하여, 5월 첫째 주에는 3.1%까지 상승. SunTrust Bank의 Allison Dukes, 최근 기업대출 증가세에 주목하고 있다고 언급

- 최근 금리상승에도 불구하고 기업대출이 늘어나는 것은 기업의 투자지출이 늘어나고 있음을 의미. 이는 전반적인 기업 활동 촉진으로 연결되어 성장률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 또한 대출 증가는 은행의 실적개선에도 기여. 금리상승으로 은행의 예대마진이 확대되는 가운데 대출도 증가한다면 향후 은행권 수익이 늘어나, 위기 발생 시 재무안정성 향상으로 대응능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


○ 미국과 주요 교역국의 무역 갈등, 달러화 위상을 위협(WSJ) 

- 최근 미국과 주요 교역국 간 무역마찰이 증폭되면서, 미국 중심의 세계무역 시스템이 훼손되고 달러화의 위상도 약화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 

- 미국 중심의 세계무역 시스템이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11조달러 규모의 달러화를 준비통화로 보유하고 있는 주요국 중앙은행은 무역분쟁 등 새로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필요

- 미국이 NAFTA와 TPP 탈퇴의사를 밝히면서 다수 정부와 기업은 달러화 비중을 낮출 가능성도 상존. 멕시코 중앙은행의 리온 총재는 달러화가 여전히 가장 중요한 통화이나, 유로화가 향후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언급

- Exante Data의 Jens Nordvig, 2018년 2천~3천억달러 규모의 준비통화가 달러화에서 유로화 및 위안화로 변경될 것으로 전망

- 다만 일부에서는 유럽과 중국 모두 대규모 부채와 고령화에 따른 성장 둔화 등 구조적인 문제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를 고려할 때 안정성이 중요시되는 준비통화 부문에서 달러화를 대체하기는 시기상조라고 지적


○ 최저 수준의 미국 실업률, 과거 사례로는 수개월 내 경기침체를 동반(블룸버그) 

- 미국의 4월 실업률은 17년 만에 최저치인 3.9%를 기록. 이에 현재 일자리 수급은 원활하게 진행. 하지만 향후 경기상승 지속에 대한 불안감은 상존 

- 경기후행지표로 알려진 실업률은 195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낸 이후 경기침체로 진입하는데 평균 3.8개월의 기간이 소요된 것으로 추정

- 다만 현 3.9%의 실업률은 과거 최저수준에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향후 추가로 낮아질 가능성 상존. 하지만 과거 실업률이 2.5% 이하를 나타낸 경우가 없음을 고려할 때, 수년 내 다시 상승할 가능성도 높은 편. 아울러 실업률이 낮기는 하지만, 시간제 근로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만큼 실제 실업률 수준은 현재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상. 과거와 비교하여 경기침체로 이르는 시점이 단기간 내 근접하지 않을 전망

- 하지만 실업률이 경기후행지표 특성이 강하므로, 향후 양자 간 추이는 별도로 전개될 수 있다는 점에서 참고자료로만 활용할 필요 


○ 미국 행정부와 의회의 NAFTA 재협상, 선거 등으로 단기간 내 마무리 방침(WSJ) 

- 미국 라이언 하원 의장은 의회가 새로운 NAFTA 합의를 비준하려면, 5월 17일까지 관련 법안이 제출되어야 한다고 마감시한을 제시. 이에 향후 다음과 같은 시나리오가 예상

- 첫째, 단기간 내 협상 타결. 미국, 캐나다, 멕시코 모두 협상의 주요 쟁점으로 자동차 산업을 지목. 기타 조항들은 비교적 논쟁의 여지가 없어 자동차 산업 협상의 빠른 타결만 이루어진다면. 관련 협상이 조속히 마무리될 가능성

- 둘째, 협상 시한의 연장. 기존 5월 17일로 규정한 시한은 의회 회기 내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는 일환에서 설정된 것으로, 각국의 입장에 따라 충분히 연장될 수 있다는 의견 존재

- 셋째, 행정부의 협정 파기 위협과 전면적인 협정 개편. 미국이 협정파기를 주장하며 조속한 타결을 유도할 수 있다는 평가. 아울러 기존 협정의 수정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협정 전면 개편을 준비할 것이라는 분석

- 하지만 멕시코는 최근 협정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 표명. 이에 미국 행정부는 빠른 시간 내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견지. 이는 현 의회가 중간 선거를 거쳐 2019년 1월 새 의회 구성 전 마무리하려는 의도로 해석


○ 미국 가솔린 가격의 큰 폭 상승, 경기하강의 신호(닛케이) 

- 미국 금융시장은 장기 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 에너지 가격의 큰 폭 오름세가 주가에 부정적 요소라는 견해가 다수. 최근 미국의 이란 핵합의 탈퇴로 유가의 강세 기조는 가솔린 가격으로 이어져 미국 소비자에게 타격

- 미국 자동차협회에 의하면, 미국 전역의 가솔린 가격은 갤런당 2.9달러로, 연초보다 15% 상승. 가솔린 가격의 오름세는 감세 효과에 따른 소비증가 여력을 축소. 아울러 임금과 유가의 상승은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를 빠르게 전개시켜 경기확장에 따라 완만하게 물가가 오를 것이라는 낙관적 견해를 저하시킬 우려가 상존

- 미국 조사회사인 Datatrek Research의 Nick Colas, 과거 유가상승이 경기하강으로 연결되는지 여부는 유가 오름세 가속화에 좌우되었다고 언급. 1990년 이라크 전쟁 당시 유가의 빠른 속도 상승은 경기하강으로 연결되었다고 분석

- 2008년 경기침체도 금융위기 문제만이 아니라 유가급등에 의해 촉발되었다고 지적. Colas는 현재 유가가 1년 간 52%밖에 오르지 않아 아직 경기침체 경고 신호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제시

- 금융시장에서는 2008년 경기하강과 근접한 신호가 증대.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유가의 큰 폭 상승은 주식시황에 부정적 요소


○ 미국 달러화 강세 전환, 경제구조와 무역정책 고려 시 지속 가능성은 불투명(FT) 

- 미국 달러화 가치는 여타국에 비해 고성장 전망 등으로 상승. 하지만 강달러 지속을 위해서는 금리가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투자자 확신이 필요. 이는 생산성 향상, 지속적인 투자 증가, 경제활동인구 증가 등이 전제되어야 가능. 하지만 이는 미국 입장에서 매우 어려운 목표라는 평가가 다수 

- 트럼프 정부가 궁극적으로 무역수지 적자 축소를 주요 정책목표로 제시하고 있다는 사실도, 달러화 강세의 장기화를 기대하기 어렵게 만드는 요인. 또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결국 주가하락과 경기둔화에 따른 장기금리의 하락으로 연결될 수 있어, 강달러 기조 전환은 기대난. 이러한 가운데 유럽의 성장세가 상대적으로 둔화는 이미 외환시장에 반영. 극적인 위험 신호가 나타나기 전까지 유로화 가치의 급격한 하락은 나타나지 않을 전망


○ 미국 경제의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 확대, 경기과열 요소로 보기에는 곤란(블룸버그) 

- 블룸버그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1/4분기 실적이 전년동기비 24% 증가. NFIB(중소자영업연맹)의 William Dunkelberg, 4월 중소기업의 성장세가 사상 최고치라고 발표. 하지만 미국 경제가 과열되고 있다는 우려 상존

 - 미국 노동부는 실업률이 3.9%로 최저 수준인 가운데 기업이 인력 수급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평가. 인건비 상승 압력이 기업의 채산성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지적. 아울러 단위 노동비용의 상승률이 1/4분기에 전년동기비 2.7%를 나타내 2017년 1.1%에 비해 확대. 이는 기업의 인건비 상승을 의미하며, 관련 제품 등의 가격 전가로 이어질 경우에 소비자의 구매력을 낮출 가능성. 또한 물가상승 요인 중 하나는 수입관세 부과 등에 따른 여파이며, 유가 오름세와 함께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소지. 하지만 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어도 미국 경제의 과열 양상과는 무관하다고 일각에서는 제기

 - Action Economics의 Michael Englund, 최근 물가 상승 압력이 경기침체에 선행한다는 일부 의견은 인정하지만, 이를 뒷받침할만한 명백한 증거는 없다고 주장. 기업의 성장성과 함께 미국의 경기과열 가능성이 낮다고 지적

■ 세계경제 전반

○ 신규 암호화폐 규제미비, 신원도용‧고수익 보장 등의 위법 행위를 유발(WSJ) 

- 암호화폐의 관심이 지속되면서 다수 기업이 신규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 하지만 WSJ에 따르면, 2014년 이후 발행된 암호화폐 1450개 가운데 271개에서 신원도용, 고수익 보장 등의 위법 행위가 발생했다고 지적

- 3월 Derano는 암호화폐를 발행하며 공동설립자로 Jeremy Boker라는 인물이 등록되었지만, 그가 실존하고 있는지 불확실. Derano가 사용한 Jeremy Boker의 인물사진은 폴란드의 은행가 Jenish Mirani로 확인

- 일부 발행 기업은 암호화폐 투자를 통해 리스크 없이 고수익 보장한다고 홍보. 일부 발행 기업은 홈페이지에 공개된 기업목표, 인적구성, 암호화폐 특성이 거의 동일하여 관련 기업에 대한 보다 철저한 검증이 필요

- 위법 행위 의심이 존재하는 271개 암호화폐 발행에 10억달러의 투자금이 유입되었으며, 그 중 2억7300만달러의 손실이 발생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미비한 규제가 위법행위의 주요 원인이라고 판단하고 이를 수정할 방침. Baker Botts의 Bradley Bennett는 위법행위는 투자자의 손실 가능성을 의미하며, 법규를 정확히 준수하는 발행기업은 많지 않은 것 같다고 언급



○ 기계학습(machine learning),경기전망수단의판도변화(game changer)역할기대(블룸버그) 

- 다수 거시경제학자는 경제전망 예측을 시도하지 않는 편. 실제로 주류 경제학 학술지에는 예측치를 제시하는 경우는 드문 상황. 대부분 향후 전망보다는 정책효과를 추정하는 것이 대다수. 이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런던 정경대(LSE)를 방문한 사례에서 금융위기 예측 실패를 보고받은 것과 같이, 경제학자는 경기전망을 시도해야 할 필요성이 존재. 이는 기상청이 폭풍 등을 관측하는 것과 동일

 - 시장이나 학계에서 경제전망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설명은 다양하지만, 핵심적 이유는 예상 자체가 어렵기 때문. 세부정보를 수집하는 날씨와 달리 성장 모형은 투자, 소비, 물가 등 다수 의심스러운 가정에 의존

 - 거시경제 예측분야는 중앙은행, 정부, 민간 경제학자 등의 영역에 한정. 그러나 경제학자는 game changer가 될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 있으므로, 전망을 다시 시도할 필요. 수단은 대표적으로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 기계학습이란 정확하게 모형화하는 대신 가능한 정확하게 변수들을 예측하는데 초점을 맞춘 알고리즘 방식의 집합. 기계학습 알고리즘은 전통적인 예측 모형보다 정확하다는 장점을 보유

 - 예를 들어, 최근 심층학습으로 알려진 알고리즘 유형은 다양한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 인공지능인 심층학습은 복잡한 보드게임에서 인간에게 승리를 거두고, 스스로 운전이 가능

 - 경제학자는 새로운 수단을 선호하며, 기계학습도 동일. Susan Athey, Guido Imbens, Sendhil Mullainathan는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경제현상에서 원인과 결과를 확인하는 통계방법 제고 방식을 개발. 이는 경제구조를 파악하여 인과관계를 규명하는 것이므로, 독창성이 필요. 기계학습 기술은 기존 수학접근법보다 효과적으로 예측 가능하도록 설계  

- 아직 부각되지 않았으나, 영국의 Rickard Nyman과 Paul Ormerod 그리고 캔자스 연은의 Thomas Cook과 Aaron Smalter Hall은 기계학습이 기존 모형보다 더 예측도가 높았음을 보고

 - 여전히 경제학계에 관심을 받고 있지 않지만, 기계학습을 통해 경기침체 전 예측이 가능하다면, 통화정책 개선과 경제학의 명성 회복에 기여할 전망


○ 데이터 보호주의, 전세계 기업 활동의 위협 요인(FT) 

- 스웨덴의 트럭생산업체 Scania는 국가 간 데이터 장애요소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Scania는 데이터를 활용하여 소유자가 차량관리 서비스를 관리하는데 도움을 주고, 차세대 차량 제조에 활용. 그러나 Scania는 국제적으로 데이터 이전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중국에서 해당 국가의 데이터 저장과 정보의 일부를 분리해야 하는 추가 비용이 발생. 다수 국가에서도 유사하게 데이터 제한을 설정

 - 맥킨지에 의하면, 2015년까지 10년 간 전통적인 무역은 급격하게 둔화되었지만, 디지털 흐름은 증가. 전체 경제가 정보집약적으로 변모함에 따라 석유와 가스와 같은 중공업도 데이터 중심으로 전환. 하지만 기업의 정보가 비협조적(Balkanised)인 경우에 새로운 국가 데이터의 추가비용이 발생하며, 기업은 비효율성에 직면. IBM의 Nicholas Hodac, 최적 서비스 제공 위치로 데이터 전송이 불가하면, 효율적 서비스 제공이 곤란하다고 언급

 - 중국은 대규모 방화벽으로 장기간 대부분의 해외 웹 어플을 차단했으며, 국가안보 또는 공익에 적시된 경제적, 과학적, 기술적 위험을 줄이기 위해 중요한 데이터 수출을 차단할 다양한 권한 부여

 - 중국은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등 대형 기술업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서 강력한 입지를 확보. 그렇지만 미국 상공회의소는 데이터 제한이 2025년까지 중국 GDP를 1.8~3.4%를 줄일 것이라고 추산

 - 국제적인 데이터 흐름을 보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다자간, 지역 또는 양자 간 무역거래에 의해 가능. 그러나 데이터 흐름을 관리하는 WTO 법령은 소송을 완전하게 해결하기 어려운 편

 - 전자 프런티어 재단(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 EFF)의 Jeremy Malcolm, 데이터 지역화를 방지하는 접근하는 방식에 동의하지만, 데이터 보호, 사이버 보안, 소비자 권리 등과 균형을 같이해야 한다고 주장

 - 이러한 가운데 미국과 EU는 상거래와 달리 데이터 보호 철학에서 상반된 입장. 데이터 자유화 규정을 원하는 미국은 사실상 데이터 보호주의 정책을 고수하는 EU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견지

 - 각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데이터 흐름에 대한 광범위하고 구속력 있는 국제규정의 전망은 불투명. 선진국이 데이터 흐름에 균형 있는 규정을 결집시키지 못한다면, 디지털 정보관리의 발전은 지체될 수밖에 없을 전망

■ 유럽

○ 이탈리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차기 정부의 유로존 탈퇴 우려 반영(WSJ) 

- 5월 16일 독일과 이탈리아의 10년물 국채 금리 차는 1.5%p로, 2016년 6월 이후 일일 기준 최대 폭 상승. 같은 날 FTSE MIB 주가도 은행주 중심으로 2.3% 하락. 이는 허핑턴 포스트가 반체제정당 오성운동과 우파연합이 연정 협상 초안을 공개했기 때문. 이에 따르면, 유권자가 원하면 유로존 이탈을 허용해야 하며 이를 위한 경제 및 사법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주장

- 또한 ECB에 2500유로 규모의 채무탕감을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 씨티의 Giada Giani, 이는 오성운동의 反EU 감정을 다시 표출한 것이라고 지적. 이에 대중영합주의 양 정파는 진화에 나섰지만, 투자자의 우려는 여전히 지속

- SYZ Asset Management의 Fabrizio Quirighetti, GDP 대비 130% 수준의 부채가 리스크로 작용하는 가운데 새로운 집권정당이 필요한 구조개혁에 소극적일 것으로 예상. 이에 이탈리아 채권금리가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 브렉시트 여파에 따른 무역 이익 축소, 다국적 기업은 영국 내 생산기지 이전 유인 증대(WSJ) 

- EU 전역에 걸친 공장에서 부품을 수주해 완제품을 생산하는 다국적기업은 영국의 브렉시트 이후에도 EU가 과거에 맺었던 자유무역협정에서 비롯된 원산지 표시 규정을 계속 준수할 필요

- 영국의 역내 이탈이 진행됨에 따라 기존 EU와 자유무역협정을 준수한 수출 기업은 영국에 위치한 부품 조달 공장 이전 요구가 증대. 이에 대표적인 기업은 포드사로 EU-남아공 간 자유무역협정에서 EU 내 생산된 자동차를 남아공으로 수출. 이후 기존 포드 자동차 조립에 필요한 부품을 납품하던 런던 주변 공장은 양자 간 협정 준수를 위해 남아공이나 EU로 이전이 불가피

- 향후 영국과 EU 간 제품에 고율의 관세가 부과될 것으로 예상. 따라서 유럽 시장에서 영국 제품의 가격경쟁력 저하 우려가 고조. 이에 영국은 역내 여타국과의 협상을 추진해 공급망 리스크를 줄이겠다고 발표. 하지만 원산지 규정 적용 방법은 공통된 규칙이 없기 때문에 각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해석이 달라 단기적인 해결이 어렵다는 평가


○ 유럽 기업의 이란 철수 확산, 미국의 2차 제재 회피의 결과(WSJ) 

- 이란은 세계 5위의 석유수출국이자 세계 2위의 가스 매장량을 보유하여 세계 각국의 기업에 큰 투자기회를 제공. 하지만 최근 미국의 이란 핵 협정 탈퇴와 이에 따른 경제제재 재개로 외국기업의 이란과의 사업 지속 여부가 불확실. 이와 관련 유럽 국가들은 당초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시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으나, 미국과의 경제적 연관성이 높은 유럽의 기업은 이란과의 거래를 중단하려는 움직임 확산

- 프랑스 석유회사 Total은 기업 재무활동의 90%가 미국 은행권을 통해 이루어지며 주주의 30%는 미국 투자자. 이에 2차 제재를 피하기 위해 이란의 천연가스 개발과 관련한 10억달러의 투자 계획을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

- 독일의 에너지기업 Wintershall AG도 모기업 BASF가 미국 내 사업 비중이 높아, 이란에서 추진 중인 유전개발프로젝트를 위한 자금을 본사로부터 조달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고 평가

- 세계 최대의 상선업체 Maersk Tankers AS도 미국의 이란 제재를 고려하여 이란산 원유의 운송 중단을 발표. 이란의 석유장관 Bijan Zanganeh, 미국이 자국 원유기업에 혜택을 주기 위해 제재를 재개했다고 비난


○ 유럽 은행권의 투자은행 부문 탈피 모색, 의존도에 따라 성과 차별화(닛케이) 

- 유럽의 대형 은행이 투자은행 부문에서 탈피를 모색. 주요 10대 은행의 1/4분기 결산에서 6개 은행이 수익이 늘었지만, 4개 은행은 저조한 성과와 적자를 기록 

- 수익이 불안정한 투자은행 부문을 축소하고, 부유층을 위한 자문 등 성장 분야를 주력하는지 여부가 경쟁력 차이로 연결. 전세계 금융당국의 규제강화도 수익에 부정적 요소. 1/4분기 결산에서는 투자은행 의존도가 명암을 나눈 요인으로 작용. 미국 은행권과 유사하게 글로벌 경영을 표방한 도이체방크는 최종 수익이 전년동기비 1/5로 축소. 이는 전체 수입에서 50% 이상을 차지하는 투자은행 부문에서 채권과 주식의 거래 수입이 저조했기 때문. 도이체방크는 투자은행 부문의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유럽 역내 상업은행 업무로 회귀

- 도이체방크와 함께 투자은행 의존도가 높은 영국 바클레이즈도 수익성이 악화. 과거 판매한 주택대출담보증권이 문제가 발생하고, 미국의 제재로 자금상환의 어려움에 직면한 것이 배경

- 금리가 급격하게 변동한 1/4분기에는 투자은행 부문의 안정성이 약화. 바클레이즈 대주주들은 투자은행 부문 축소를 촉구

- 스위스계 자산운용사 경영진은 유럽은행이 미국 은행권과 경쟁하는 것을 포기하고, 각자의 장점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 이러한 가운데 구조조정에 발 빠르게 나서고 강점분야에서 수익을 창출한 은행은 실적이 양호

- UBS는 영업수익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부유층 대상 사업이 호조. 해당 부문은 미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세전 이익이 과거 최고치를 경신. 저금리 여건 속에서 자산운용 자문 수요가 전세계적으로 확대

- 유럽의 재정위기가 확산된 2012년 UBS는 슈퍼마켓 형태의 경영을 중단한다고 선언하고, 채권사업 축소가 현 고수익으로 연결. 크레디트 스위스 역시 부유층 사업 수익이 7년 만에 가장 높은 성과를 창출

- 영국 HSBC는 아시아에, 스페인 산탄데르는 남미 사업에 특화. 스페인 대형은행 BBVA는 핀테크 투자로 시장에서 평가가 양호. 이처럼 장기 경영전략 판단은 중요한 과제로 부상


○ 이탈리아 은행권의 낙관적 전망, 부실채권 축소와 효율성 제고 등이 뒷받침(FT) 

- 이탈리아의 은행권은 2011년 유로존 재정위기 후유증에 따른 대규모 부실채권 증가와 불안정한 정치권 문제 등으로 위기에 노출. 또한 ECB의 저금리 정책은 수익에 부정적 영향. 하지만 다음과 같은 2가지 이유로 이탈리아 은행권의 낙관적 전망은 유지. 

- 첫째, 부실채권 축소. 은행권의 부실채권 규모는 2015년 3600억유로에서 2017년에는 1640억유로로 축소

- 둘째, 효율성 제고. 한 때 수백 개에 이르렀던 민간부문 은행은 합병 과정을 통해 115개로 줄어, 은행권 전반의 효율성이 제고되고 위험 회피 능력도 강화. 하지만 일부에서는 저금리 지속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파산법 개정 지연 등 부진한 법률 개정 등을 고려할 때, 은행권의 근본 문제들이 해결되기 위해서는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


○ EU 개혁논의, 국가별 이견으로 6월 정상회의를  통한 합의도출은 어려운 상황(FT) 

- 최근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유로존 개혁 관련 내용은 6월에 예정된 유럽 이사회에서 결정될 전망. 하지만 각국 간 이견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합의 가능 여부는 불확실

- 프랑스는 국별 경제안정을 위해 유로존의 강력한 재정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 반면 독일은 이에 매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면서, 개별 국가의 책임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 또한 유럽위원회가 광범위한 개혁을 고려하고 있는 것과 달리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좁은 수준에서의 개혁을 통해 역내에 보다 더 강력한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

- 스웨덴, 네덜란드 등의 북부 유럽 국가는 최근 성명서에서 각국이 국내 정치 여건을 고려하여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의 개혁을 이행하고, 다자간 협약을 통해 위기대응능력을 키워야한다고 주장

- 반면 이탈리아는 자국 내 반EU 정당의 득세와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은행권 불안 등으로 역내 개혁에 매우 소극적인 자세를 견지


○ 향후 영국의 기준금리, 소비부진 등으로 당분간 동결기조 전망(FT) 

- 잉글랜드 은행, 5월 통화정책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현 0.5%로 동결. 불과 수주 전 금리인상 관측이 우세하였으나, 1/4분기 성장률이 기대에 못 미치면서 통화정책 방향이 선회

- 시장에서는 금리인상과 관련한 단기적인 정책 예고마저 불확실성이 확대되었다고 평가. 하지만 일부에서는 예상과 다른 내용이었으나, 5월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보류 결정이 합리적이었다고 평가

- 현재 영국은 물가안정실업률(NAIRU)이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지만, 향후 브렉시트 협상 전개가 가속화되면서, 불확실성이 내재. 파운드화 절하로 실질 가계소득이 감소한 가운데 가계가 저축을 줄여 소비를 충당. 또한 고소득층의 소득세 부담 증가, 주택가격 상승 등 가계의 구매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다수여서 향후 금리인상은 부담

- 잉글랜드 은행은 양호한 노동시장과 임금상승 압력 등을 내다보고, 2021년까지 3차례 금리인상을 예고하였으나, 최근 가계소비 둔화 요소가 부각되면서 현재 낮은 수준의 금리를 유지할 가능성 우세


○ 이탈리아 신정부, 4가지 도전에 직면(FT) 

- 이탈리아의 대중영합주의 정당인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 등은 총선 이후 2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정부 구성 협상을 지속. 하지만 관련 협상은 유동적이어서 파열될 가능성도 상존.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권력을 쟁취할 경우, 지도력과 대중의 지지는 여러 주요문제로 즉각적인 도전에 직면할 전망

 - 취약한 경제: 이탈리아 경제는 유로존 내에서 가장 부진하며, 유로존 경기 둔화 속에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출범. 2017년 이후 양호한 흐름을 보였던 산업생산 하강 신호를 발신. 대중영합주의 정당 양축은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정책 확장을 제시했지만, 이전 정부가 시작한 구조개혁 지속에는 무관심. 경제상황이 원활하지 않으면, 새 정부 연합의 밀월기간은 오래 지속되지 못할 가능성 내재

 - 양적완화의 종료: ECB의 채권매입 계획은 차입비용 하락 등 이탈리아 경제성장에 기여. 하지만 양적완화 종료는 향후 이탈리아가 역내 점진적인 금리인상에 대응해야 함을 의미. 통화정책 완화 기조 이후를 둘러싼 문제는 재정건전성, 유로화에 대한 새로운 이탈리아 정부의 접근법의 함수가 될 것으로 예상. 하지만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EU와 충돌 시 2011년 부채위기로 되돌아 갈 확률도 높은 편

 - 산업분쟁: 또한 대중영합주의 정당이 출범하면, 대형 철강회사인 Ilva의 문제 해법을 도출할 필요. 해당 업체는 세계적인 철강기업인 ArcelorMittal이 인수할 예정이나, Ilva 노조는 고용문제를 두고 저지에 나선 상태. 극우정당 동맹은 Ilva의 가동중단을 회피해야 한다고 주장하나, 오성운동은 모든 협상의 선택사항이 있다고 제시. 이후 정부 관리 하에 있는 항공사 Alitalia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

 - 난민: 이탈리아는 전쟁으로 북아프리카에서 이탈한 주민 유입 억제를 위해 리비아와 협상에 서명하였고, 이에 난민자 수는 급감. 극우정당 동맹은 새로운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공약을 전개하고, 이탈리아 내 이민자 추방 계획을 진행할 가능성도 존재. 그러나 신정부는 난민 대부분이 여름철에 절정기를 맞이하는 점을 고려하면, 리비아와의 협상은 즉시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예상

 - EU는 이탈리아가 회피하고자 하는 처음 입국한 국가에 난민 신청할 수 있는 망명규칙을 개정할지에 대한 협상을 진행할 예정.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새로운 난민 대처를 어떻게 전개하느냐에 따라 EU와 긴장감이 고조될 우려 

■ 주요 신흥국·기타 선진국·원자재

○ 아르헨티나의 금융불안 해소 여부, IMF 구제금융의 규모와 속도 등이 관건(WSJ) 

- 아르헨티나는 대규모 달러화 부채가 리스크 요인으로 부각되면서 페소화 가치와 주가 급락이 발생. 정부는 위기 해결을 위해 IMF의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다음과 같은 요인이 시장 안정 여부를 좌우할 전망

- 첫째, IMF 구제금융의 규모. 현 상황에서 아르헨티나에 필요한 구제금융 규모는 300억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 하지만 지속적인 페소화 약세와 자본유출 등을 고려할 때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 IIF의 Robin Brooks, 시장에서는 페소화 약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400~500억달러 이상의 구제금융이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

- 둘째, IMF 구제금융의 속도. 금융불안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IMF의 지원이 얼마나 빠르게 시행될 수 있는지 여부도 중요. 통상적으로 IMF 구제금융 지원까지 6주가 필요한데, 그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면 이는 보다 심각한 문제가 존재한다는 신호일 가능성

- 셋째, 재정 목표.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원을 통해 기초 재정수지 적자를 GDP의 2.7%까지 줄일 방침인데, IMF가 보다 높은 수준의 적자 축소를 원한다면 투자자의 신뢰 회복에 좀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할 전망



○ 말레이시아, 1/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5.4%로 예상치 하회(로이터, 블룸버그) 

- 중앙은행에 따르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2분기 연속 둔화. 말레이시아 성장률은 2017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지만, 2018년에는 새 정부의 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리스크 요인


○ 미얀마, 2018년 성장률은 6.8%로 전년보다 확대 예상(닛케이) 

- 세계은행은 2017년도(2017년 4월~2018년 8월) 미얀마 성장률이 6.4%라고 발표. 이는 전년보다 0.5%p 오른 수치. 경기는 양호하지만, 정부의 경제개혁 정체와 인권문제, 인프라 투자 여건 등이 걸림돌이라고 지적. 세계은행은 2017년도 미얀마 물가상승률은 5.5%로 전년의 7%에서 하향 안정되었다고 제시. 2018년에는 4.9%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


○ 멕시코 중앙은행, 물가상승 둔화 등으로 기준금리 동결(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정책회의에서 현 수준인 7.50%로 기준금리를 유지한다고 발표. 소비자물가상승률은 4월에 4%대 중반까지 안정되고 있다고 언급하여,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 중앙은행은 2019년 3월말까지 물가상승률을 3%대로 유지하는 것이 목표


○ 호주, 4월 취업자 수는 전월비 2만2600명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고용통계에서는 경제활동참가율 상승을 배경으로 실업률이 5.6%로 2017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경제활동참가율은 65.6%로 2011년 초반 수준으로 상승


○ 신흥국 부채수준, 외환보유액 축소와 대외부채 부담으로 작용(블룸버그) 

- 신흥국 부채수준이 지난 10년 간 4배 정도로 늘어난 것과 관련 피피는 미국 금리가 상승하고 있어, 통화긴축 기조로 신흥국이 취약성에 노출되었다고 평가 

- 피치에 의하면, 신흥국의 미국 달러화 표시 부채는 19조달러로, 10년 전의 5조달러에서 확대. 현지통화 표시 채권시장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차입국은 외부 차입비용 상승, 강달러, 자본유입 감속으로 어려움에 직면한다고 지적. 통화정책 정상화가 급격하게 전개되면, 신흥국의 채권에 영향이 커진다고 제시. 신흥국 리스크를 선호하는 투자자 의지가 반전되는 경우, 발행주체는 자국시장에서도 재대출이 곤란할 것이라고 언급. 또한 피치는 경상수지 적자 보완과 대외부채 상환이 어려운 신흥국 정부의 새로운 부담이 커지고, 통화가치 하락이나 외환보유액 감소 등이 신흥국의 리스크라고 평가


○ 국제에너지기구(IEA), 2018년 원유수요를 기존 예상치보다 하향 조정(로이터, 블룸버그) 

- IEA는 2018년 전세계 원유수요가 일일 14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제시하여, 이전 150만배럴에서 하향 조정. 이는 유가가 큰 폭으로 올라 수요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 IEA는 2018년 OPEC산 원유수요를 일일 평균 3225만배럴로 예상. 이는 4월 생산량인 3212만배럴을 웃도는 수치


○ 브라질 중앙은행, 금리인하 예상과 달리 기준금리 현 수준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브라질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6.50%로 동결한다고 발표. 지난 3월까지 12차례 금리인하를 단행하여, 현 기준금리는 과거 최저 수준.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아 시장에서는 금리인하 예상이 컸던 상황


○ 태국 중앙은행, 낮은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기준금리 동결(로이터, 블룸버그) 

- 수출과 관광업 호조, 개인소비 개선이 이루어지는 반면 물가상승률은 낮다고 중앙은행은 설명. 태국의 기준금리는 2015년 4월 금리인하 이후 동결기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


○ 호주, 1/4분기 금상승률은 전기비 0.5%로 시장예상 하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임금상승률이 전기와 동일한 상태로 정체를 보여 소비와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가능성. 아울러 저조한 임금상승률로 중앙은행은 2020년 중반까지 근원 인플레이션이 목표치(2~3%)에 도달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


○ 미국 금리상승에 따른 신흥국 리스크 향방, 재정과 통화정책 등이 관건(닛케이) 

- 최근 미국 금리의 큰 폭 상승으로 신흥국 위기 가능성이 제기. 아르헨티나는 페소화 가치가 달러화 대비 23%나 떨어졌고, 최근 IMF에 구제 금융을 요청. 이러한 가운데 터키의 리라화 가치는 15% 하락

- 신흥국의 위기 발생과 가장 밀접한 요인은 다음의 요인으로 추정. 

- 첫째, 양호한 재정여건. 대표 신흥국 20개 중 취약국으로 거론되는 아르헨티나와 터키의 GDP 대비 경상수지 적자는 모두 5%를 넘어 가장 높은 수준. 반면 과거 잠재 위험국가로 지목된 다수 신흥국은 재정여건이 개선. 남아공은 2013년 경상수지 적자가 GDP의 5.9% 수준에 이르렀지만 최근에는 2.9%까지 하락. 또한 당국의 강력한 경세성장 정책으로 금년 랜드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 상승

- 둘째, 효과적 통화정책. 최근 터키의 에르도안 대통령은 통화정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겠다고 언급. 이는 중앙은행 통화정책이 경제현실 대신 정치권의 의지를 반영할 수 있다는 우려를 초래하며 리라화 가치 급락으로 연결. 다만 양호한 재정 혹은 효과적인 통화정책에도 불구하고 국가별 고유의 문제가 위기 전이 여부를 결정하는 경우도 발생. 러시아 등의 산유국은 유가 하락, 브라질이나 멕시코 등의 중남미 국가는 정치적 안정 여부가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

- 미국의 우선주의가 신흥국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 HPM Partners의 Ben Pace,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가속화 의지는 강하다고 주장. 하지만 미국경제가 과열되어 금리인상 기조가 유지되는 것만은 아니라는 시각도 존재

- 유로존 경제 성장률 둔화, 중국의 인프라 투자 정체, 일본의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전환 등으로 미국 금리인상 기조가 유지될지가 관심. 이러한 상황에서 달러화 지수 상승과 금리상승은 신흥국 자본유출을 초래할 우려

- IIF는 2018년 연준이 4차례 금리인상과 자산축소를 시행하면, 신흥국 채권시장에서 400억달러 이상의 자본유출을 추정. 고유가가 미국 금리인상 관측을 강화하는 가운데 신흥국 경상수지 악화를 유발. 이는 외화표시 부채가 팽창한 국가, 정치가 불안정하거나 인플레이션 압력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불안을 증폭시킬 전망. 현재로는 터키와 아르헨티나가 주목. 국제금융시장이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효과적 대응할지 여부가 주목


○ 미국, 과격단체 자금조달 관여 등으로 이란 중앙은행 총재에 경제제재(로이터, 블룸버그) 

- 재무부는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시아파 조직인 헤즈볼라의 폭력적이고 과격한 목적을 지원하기 위해 자금조달에 개입했다고 주장


○ 호주 중앙은행 부총재, 임금상승 압력 조짐 있으나 금리인상 근거 부족(로이터, 블룸버그) 

- 드벨 부총재, 실업률이 현 예상보다 낮은 수준이 되어야 임금상승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주장. 양호한 경기상황 속에 광범위한 임금상승 압력 확대를 전망하고 있다고 강조

- 5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에서는 금융업계의 잇따른 불상사가 주택가격 상승과 가계소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 아울러 중앙은행은 개별 은행의 대출 기준 강화가 가계 부문 리스크를 억제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


○ OPEC, 4월 생산량은 전월비 소폭 증가(로이터, 블룸버그) 

- 14개 가입국의 같은 달 생산량은 일일 3193만배럴로, 전월보다 1만배럴 증가. 사우디아리비아가 4만배럴 정도 늘어났지만, OPEC 전체로는 감산목표를 달성하여 공조체제가 유지


○ 미얀마, 소비확대 등을 위해 최저임금 33% 인상(로이터, 블룸버그) 

- 하지만 해당 조치는 주력 수출산업인 봉제 및 식품가공업 경영에는 부정적 영향이 미칠 우려


○ 일부 신흥국과 미국 통화정책, 비동조화 지속은 기대난(블룸버그)

- 미국 연준은 기준금리 인상 신호를 유지하고 있으며, 시장에서는 금년 내 2~3회의 추가 인상이 가능하다는 전망을 제시. 반면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등의 일부 신흥국은 자국 경제여건을 고려하여 기준금리를 동결. 이는 이전과는 다른 모습. 통상적으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신흥국도 자본유출을 피하기 위해 연준의 틍화정책을 추종. 하지만 최근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의 통화가치가 급락하는 등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가 신흥국에서 가시화되고 있으며, 이에 일부 신흥국과 미국의 통화정책 비동조화가 더 이상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

- 미국의 고용여건 개선과 인플레이션으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압력이 높아지고 있음을 고려할 때, 주요 신흥국도 점차 강력한 기준금리 인상 압력에 직면할 가능성. 연준 파월 의장은 미국 통화정책의 신흥국에 대한 영향이 과장되었다고 주장했지만, 신흥국이 미국 영향력에서 벗어나 완전히 독립적으로 통화정책을 구사하는 것은 아직 어려운 상황


○ 천연가스 가격 상승, 슈퍼 사이클 시작 여부에 대한 의견은 상반(WSJ)

- 금년 일본의 천연가스 수입 가격은 연초에 비해 15% 상승.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천연가스 가격의 새로운 슈퍼 사이클 개시 신호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 최근 가격상승의 주요 원인은 지속적인 수요 증가. 특히 중국 수요는 매년 6%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대부분 수입 확대로 해결. 또한 정부의 환경개선 의지를 고려할 때, 천연가스 수입 증가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

- Oxford Institute for Energy Studies, 현재 천연가스 수요에 비해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라고 평가. 하지만 공급확대에 따른 수급균형이 가능하다는 의견도 상존. 과거 주요 수입국이었던 미국은 셰일가스 생산 확대와 함께 수출국으로 전환. 유럽에서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러시아도 공급을 필요에 따라 늘릴 수 있다는 입장. 또한 중국에서 태양광 및 풍력 등의 신재생 에너지 활용이 확산. 당분간 관련 인프라가 부족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러한 문제도 해결되어 천연가스를 점진적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 산유국 베네수엘라 석유생산, 죽음의 악순환(spiral)에 직면(WSJ) 

- 죽음의 악순환은 고어에 가깝지만, 현재 베네수엘라 석유업계를 표현하는데 적절. 베네수엘라 국영석유회사(PDVSA)의 산유량은 지금까지 크게 줄었지만, 투자자는 PDVSA가 세계시장에서 원유공급을 지속한다고 상정. 이를 통해 베네수엘라가 외환보유액을 확충하고 있다고 가정했지만, 이러한 예상은 다른 양상으로 전개. 이러한 가운데 미국 대형석유업체 ConocoPhillips는 베네수엘라 정부와 분쟁에서 승소하여 PDVSA의 자산압류를 추진. 이는 베네수엘라 중질유를 해외에서 용이하게 판매하기 위해 경질유 배합을 위한 저장과 정제시설이 필요하기 때문. 해당 조치는 베네수엘라에 타격. 이에 따라 베네수엘라 원유수출은 일일 140만배럴에서 최대 50만배럴 축소 예상

- ConocoPhillips에 이어 여타 석유업체도 저장시설과 석유화물선 등 PDVSA가 해외에서 보유한 자산 압류를 추진할 조짐. 예를 들어, 캐나다의 금광회사인 Rusoro는 PDVSA가 보유한 미국 정유소 CITGO를 압류하려고 시도

- CITGO는 베네수엘라에게 미국 시장을 접근하기 위한 중요 시설. 관련 압류 움직임은 합법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지만, 사업운영에는 불확실성을 미치고 있는 상황. PDVSA는 압류조치를 회피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 PDVSA의 최대 채권자는 중국. 중국은 PDVSA에 500억달러 정도를 대출하고 있으며, 유가가 현 수준의 절반 수준이었던 2016년에 일부 대출상환을 유예. 만약 중국이 상환을 재개하면, PDVSA는 원유생산의 1/4 정도를 중국에 출하해야 하는 상황. 아울러 이로 인해 원유수출을 통한 수입은 축소가 불가피. 미국의 경제제재가 없어도 베네수엘라 정부의 외화수입은 더욱 감소하여 자국 내 불안이 심화될 우려. 또한 향후 베네수엘라 생산감소는 국제유가 향방의 중요한 잣대가 될 전망


○ 홍콩, 1/4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비 4.7%로 2011년 이후 가장 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성장률은 전기비로 2.2%를 나타내, 시장예상치 상회. 당국은 2018년 성장률은 3~4%,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2%로 기존 전망치를 유지


○ 태국, 1/4분기 해외직접투자는 전년동기비 12% 감소(블룸버그) 

- 태국 투자위원회(BOI)는 같은 기간 해외로부터 직접투자 신청액이 249억바트라고 발표. 해외직접투자가 줄어든 이유는 최대 투자국인 일본과 ASEAN으로부터 투자가 축소되었기 때문


○ S&P, 이집트 국가신용등급을 B로 1단계 상향 조정(블룸버그) 

- 이는 투자적격등급을 5단계 밑도는 수준이나, 성장세 확대와 외환보유액 증가 등을 이유로 상향조정. 아울러 2016년 11월 이후 외환자유화 이후 광범위한 변화에 신뢰도를 반영했다고 S&P는 제시


○ OPEC 및 주요 산유국 감산, 이란제재에 따른 반사적 이익으로 연장여부 불확실(WSJ) 

- OPEC과 주요 산유국의 감산이행 준수율이 높아지면서, 완만한 오름세를 보였던 원유 가격은 미국의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재개를 계기로 더 빠른 속도로 상승. 이에 따라 6월로 예정된 정기총회에서 국가별로 다양한 이해관계가 존재하여 연장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은 이란 제재로 인해 줄어든 생산분을 추가로 늘려 시장점유율 확보를 시도. 또한 이란의 석유장관 Bijan Zanganeh, 고유가가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을 촉진시켜 상대적으로 미국에 이익을 준다고 언급하는 등 일부 국가는 생산량 증대를 통한 원유가격의 적정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제시

 -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는 수익성 확대와 자국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식 공모 등을 위해 2018년 국제유가를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유지하려고 시도하는 등 각국이 이해관계는 상충

 - 스위스 유가정보업체 Petromatrix의 Olivier Jakob, OPEC과 주요 산유국 감산협정은 수급 논의에서 합의 도출까지 어려움이 존재하였던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정치적 문제가 개입될 경우에 더욱 복잡한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고 지적


○ 미국 금리상승과 달러화 강세, 신흥국의 리스크로 이어질 소지(WSJ) 

- IIF에 따르면, 2017년 신흥국은 국채 등 7.7조달러의 채권을 추가로 발행하였으며, 그 중 8천억달러는 외화표시 채권. 그러나 최근 미국 시장금리의 상승으로 투자자들이 신흥국으로부터 자본을 회수하여 미국에 투자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2017년 신흥국 펀드에 투입된 700억달러 자본 중 40억달러가 3주 동안 유출되고 있는 상황. 또한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면서, 아르헨티나 등 경상수지 적자가 큰 국가의 수입대금 지불과 외화부채 상환의 추가 비용이 유발. 향후 관련 추세가 지속될 경우에 해당 신흥국 리스크가 커질 소지

 -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Oliver Jones, 최근 신흥국의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시장이 과거 위기를 상기하지 못하는 가운데 잠재적인 리스크에 둔감한 상황이라고 평가

 - 시장은 미국 금리가 높은 수준으로 오를 경우, 신흥국이 과거 저금리 상황에서 발행한 달러화 표시 부채 상환의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진단. IIF는 신흥국의 자금흐름이 악화될 가능성에 주시하고 있다고 지적


○ 신흥국의 자본규제, 시장불안 속에 재현될 가능성(WSJ) 

- 말레이시아에서는 2003년까지 20년 간 국가를 통치한 마하티르 전 총리가 하원선거에서 승리하여 총리에 복귀. 마하티르는 1990년대 말 아시아 외환위기 당시에 자본규제를 시행한 것으로 유명. 이는 자본의 자유로운 이동을 핵심으로 설정한 사고, 즉 Washington consensus가 영향력을 지니던 당시에 자본규제는 경제적 통념에서 이단으로 간주되었던 상황

- 신흥국 시장에서 매도 압력이 다시 고조되는 현재 시점에서 자본규제 논의는 재고할 가치가 존재. 과거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정부 이후 IMF에서도 자본유출 억제는 개도국의 유효한 조치가 될 수 있다고 제시

- 1990년대 말 신흥국이 아시아 외환위기에서 습득한 교훈은 외국인 직접투자를 받아들이는 한편 자국의 자본시장에서 외국인 참여를 경계해야 한다는 내용 

- 중국은 이를 최대한 실천하고자 주력. 해외투자자는 신흥국 매도 압력이 커질 경우에 관련국의 정책방향을 주시할 필요


○ 인도 중앙은행의 채권투자 유도, 투기자금으로 인한 리스크 증대(로이터) 

- 인도 중앙은행이 해외자본의 단기 채권시장 투자 유치를 위해 규정 변경을 추진. 그러나 투기자금이 유입되어, 시장불안 등 역효과를 유발할 우려. 인도 중앙은행은 3년물 이상으로 제한했던 외국인투자자의 자국 채권투자를 전체 기간으로 확대하고, 정부 단기증권 투자도 개방한다고 발표. 이는 입찰부진을 계기로 국채가격이 급격하게 하락했던 시점

 - 입찰 이전 인도 중앙은행이 공표한 통화정책 의사록이 예상 외로 매파적으로 나타나, 기준금리 인상 우려로 시장금리가 큰 폭 상승. 아울러 규제완화에 따라 부동자금이 유입되는 동시에 해외자본의 정부 단기증권 매매가 증가할 우려도 고조

 - 인도 금융시장은 현재 통화가치 하락, 고유가에 따른 경상수지 적자 확대, 인플레이션 위험 증대 등으로 조기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 직면하여, 투기자금 유입 시 시장불안이 커질 소지

 - NN Investment Partners의 Johnny Chen, 중앙은행의 규제완화에 의해 해외 단기자금 유입이 촉진될 경우, 인도는 중장기 투기자금과 변동성 영향 등에 더 노출될 수 있다고 주장

 - 인도 채권시장은 4월에 변동성이 큰 해외투자자가 23억9천만달러를 순매도. 인도 중앙은행은 국채 수익률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국채매입 의사를 급작스럽게 발표

 - 인도는 경상수지 적자를 보완하는 동시에 자국통화 가치 하락에 제동을 걸기 위해 대규모 달러화 자금 유입이 필요. 그러나 단기자금 유입 시 장기 투자자가 자금 도피에 나설 가능성 내재

 - 일각에서는 해외투자자가 인도 자산을 대규모 매도하지 않았음에도 채권과 통화가치를 낮추고 있다고 제시. 즉각적인 조치로 인한 자본유출입 반복은 인도 금융시장의 리스크라고 지적

■일본

○ 아베 총리, 미국과의 TPP 협의에서 농업분야의 양보는 없다고 주(로이터, 닛케이) 

- TPP에서 미국이 재협상하기 용이하도록 농업분야를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일본은 환경기준이 나쁜 자동차를 수입하더라도 소비자가 구입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강조


○ 1/4분기 기계수주, 전기비 3.3% 늘어나 3분기 연속 증가세(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의 기계수주통계에 의하면, 2/4분기 기계수주 증가율 전망치도 7.1%로 높은 수준. 노동력 부족과 IT화에 따라 기계수주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여 설비투자의 회복 기대감이 고조


○ 경제재생장관, 경기가 완만하게 회복하고 있으나 경기부양 필요성 제기(로이터, 닛케이) 

- 모테기 장관, 현 단계에서는 예산을 지속적으로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 아울러 1/4분기 소비의 부진은 농산물 가격상승 등 일시적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



○ 1/4분기 성장률, 전기비연율 0.9%로 9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내각부에 의하면, 이는 폭설 등 악천후로 개인소비가 부진하고, 수출경기도 둔화된 것이 주요 원인. 일본은행 구로다 총재는 해외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여 수출경기를 중심으로 성장여력이 확충될 것으로 진단


○ 일본의 장기 성장여력 축소,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가 주요 원인(FT) 

- 일본은 1989년 이후 경기침체를 겪은 이후 다시 반등했지만, 2018년 다시 유일하게 부진한 모습을 보인 주요 선진국으로 확인. 지난 20년 간 G7 국가 중 이탈리아를 제외하고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인 국가

- ING의 Rob Carnell, 일본은 인구통계학적 측면에서 GDP 성장률이 저하되고 있기 때문에 여타 선진국보다 부진할 것이라고 주장. UN, 일본의 인구는 2000년부터 감소세를 보이기 시작하여 2065년까지 22% 줄어들 것으로 추산. 반면 여타 선진국의 인구는 3% 증가

- 저출산으로 인한 일본의 고령화 추세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IMF는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감소를 성장저하 요인으로 지적. 이를 기초로 IMF는 일본의 GDP 성장률 전망을 향후 30년 간 연평균 1%p 하향 조정

- 이와 같은 평가는 이탈리아의 경기 침체가 높은 실업률과 노동시장 취약성으로 연결된 반면 일본은 저실업 상황에도 불구하고 경제활동인구 축소에 기인 

- Carnell, 일본은 1인당 GDP가 인구감소를 반영하여, 성장률은 독일에 이어 G7 국가 중 2위를 차지했지만, 이는 저출산 및 고령화의 판단 오류를 초래한다고 지적. 결국 인구구조의 변화가 일본의 경기저하 원인임을 강조


○ 정부, 물가상승률 2% 목표의 조기 실현 방침을 일본은행과 공유(로이터, 닛케이) 

- 물가상승률 2% 달성 전망시기 삭제와 관련, 일본은행의 정책을 공유하여 이를 변경하지 않겠다고 결정. 경기 선순환이 원활하고, 민간 수요 주도의 높은 성장세를 실현하여 디플레이션 탈피를 착실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제시


○ 일본은행 총재, 장기금리 0% 목표 유지는 사수할 정도는 아니라고 주장(로이터, 닛케이) 

- 당분간 현 수익률곡선제어 정책에서 장기금리 목표 변경은 없지만, 목표 달성 이전에 변경이 가능하다고 의견 피력


○ 3월 서비스업활동지수, 105.0으로 전월비 0.3% 하락(로이터, 닛케이) 

- 경제산업성이 발표한 같은 달 서비스업활동지수(2010년=100)는 11개 업종 중 7개 업종이 부진


○ 정부, 2019년 10월 소비세 증세 영향 회피 위해 자동차·주택 감세 검토(로이터, 닛케이) 

- 이는 4월 중순 정부 내 설치한 위원회에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 세제 대응 외에 소비세 가격 전가 여부를 기업의 판단에 맡기는 방안도 고려

- 이번 감세 검토는 아베 총리가 경제자문회의에서 소비세 인상에 의한 급격한 수요 감소 등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 아울러 2019년 관련 예산의 필요성 등 소비세 대응에 주력해야 한다는 목소릴 반영

■ 중국

○ 중국의 해외기술 이전을 통한 성장, 지속 가능 여부는 불확실(WSJ) 

- 과거 미국이 영국으로부터의 기술이전을 통해 경제성장의 토대를 마련한 것과 같이 중국은 미국의 기술을 획득하여 산업발전을 모색. 하지만 미국은 이를 현실적 위협으로 인식하여 중국을 견제

- 중국은 일본으로부터 고속철도, 미국의 Westinghouse로부터 원자력 기술을 각각 도입했으며, 이를 한 단계 발전시켜 수출 가능한 수준에 도달. 하지만 기술이전과 정부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지닌 중국 기업은 여전히 적은 편

- 중국 정부는 47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투자계획을 발표했지만, 미국 인텔은 2017년에 기술개발에만 130억달러를 지출. 이처럼 기존 주요 다국적기업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서 중국과 여타 주요국 간 기술격차 축소는 여전히 매우 어려운 상황. 또한 2000년대 중반 당국의 대규모 지원을 통해 태양광 전지 산업이 세계 1위 수준으로 도약했지만, 과잉생산에 따른 제품가격 하락이 발생. 이와 관련 해당 기업들은 실적 악화를 겪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위한 자금 부족에 직면

- 중앙정부 중심의 금융시스템과 취약한 지식재산권 보호시스템도 비효율적인 자원 배분과 신기술 개발의 중요성 약화 등을 초래하여, 기술발전을 통한 경제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



○ 중국 주식의 MSCI 신흥국지수 편입, 전세계 증시에 영향은 제한적(WSJ) 

- 6월부터 MSCI 신흥국지수에 중국 A 주식이 편입될 예정. 구체적으로 200개 이상의 대표적인 기업이 편입. 골드만삭스는 이들 주식을 매입하기 위해 190억달러 규모의 자금이 중국 증시에 유입될 것으로 예상. 하지만 MSCI 신흥국지수에서 중국 A 주식의 비중은 금년 6월과 9월에 각각 0.4%, 0.8%에 그쳐 평균 일일 거래량의 수준에 불과. 또한 이미 주요 중국 기업 주식이 미국과 홍콩에서 거래되고 있는 상황

- 이외에 중국 주식에 내재된 잠재적 위험 요인도 상존. 그간 MSCI는 중국 주식과 관련하여 예측 불가능한 요인이 다수 존재하며, 관련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에 MSCI 신흥국지수에서 적정 수준의 비중 유지가 어렵다고 지적. 예를 들어, 당국은 2015년 주가 급락 시 중국 내 상장 주식 중 절반 정도에 매매중단 조치를 내렸으며, 최근에는 국영기업 China Railway의 출자전환 발표 이후 2주간 매매가 중지. 이러한 인위적 개입은 예측 가능성을 저해하여 투자자 신뢰를 훼손


○ 미·중 무역협상, 과도한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해결 요구는 무리(FT) 

- 5월 초 베이징 회담에서 므누친 재무장관이 이끄는 대표단은 향후 2년간 미국 적자의 2천억달러 축소를 목표로 제시. 하지만 미국과 중국 양측 입장이 상이. 이에 중국의 류허 부총리가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 이를 통해 보다 신속한 무역협상 진전이 예상. 현재 양국 간 회담은 337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대중對中 무역수지 적자 여부에 초점이 맞춰진 상태

- 일각에서는 미국이 중국과의 무역수지 적자 해소, 즉 단기성과에만 초점을 맞춰 중국 기업의 외국인 소유권 문제 및 취약한 지적 재산권 보호 등 고질적인 구조적 문제 해결을 등한시한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

- 중국 사회과학원의 Lu Xiang, 미국이 과도한 요구를 기대한다고 지적. 이는 지적재산권 등을 둘러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등의 대중對中 강경 노선을 비판하는 내용

- 므누친 재무장관의 경우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해결 조치를 중심으로 단기 내 결론 도출을 희망.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 내 강경파와 온건파의 입장대립이 무역협상의 장애로 작용한다는 분석


○ 기업의 외채발행, 1~4월에는 전년동기비 2.8배 증가(닛케이) 

- 같은 기간 외채발행액은 870억달러로, 전년동기의 309억달러에 비해 큰 폭 증가. 외채발행 주체 중에는 지방정부계 투자회사도 포함되어 신용위험이 해외로 확산될 우려

- 중국 기업의 외채발행액은 2017년 중반부터 증가하기 시작. 국내 금리가 상승하고, 공산당 대회 이후 디레버리징 표방을 본격화하면서 외화표시 채권 발행이 큰 폭으로 증가. 미국 금리상승도 주요 원인. 연준은 2019년까지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 금리가 추가로 오르기 전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평가


○ 4월 해외직접투자, 전년동월비 1.1% 감소(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중국으로의 해외직접투자는 592억4천위안을 기록. 1~4월 중국에 대한 해외직접투자는 2867억8천위안을 나타낸 가운데 같은 기간 금융 제외 해외에 대한 직접투자는 전년동기비 34.9% 증가


○ 4월 신규 주택가격, 전월비 0.5% 올라 상승률 확대(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자료를 기초로 로이터가 산출한 같은 달 신규 주택가격 상승률은 전월의 0.4%에 비해 가속. 기존의 규제에 대한 적용 예외 대책과 지방의 상승세가 전체 가격 오름세에 기여


○ 류허 부총리, 중국 금융부문의 시스템 리스크 회피 확신(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안정적인 통화정책 유지와 감독 강화를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


○ 국가통계국, 성장률은 연간 목표를 향해 순항(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인프라 투자는 성장 기여도가 크지 않을 전망. 아울러 미중 무역마찰이 중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가시화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


○ 1~4월 부동산 투자, 전년동기비 10.3% 증가·판매는 감속(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 발표에서 추론한 로이터 계산에 의하면, 4월 부동산 투자 증가율은 전년동월비 10.2%로, 3월(10.8%)보다 둔화. 차입비용 상승과 구입 억제 대책 강화로 주택수요는 부진. 4월 부동산 판매는 전년동월비 4.1% 감소


○ 4월 광공업 생산, 전년동월비 7.0% 증가하여 시장예상치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같은 달 광공업 생산 증가율은 3월(6.0%)보다 확대. 1~4월 민간 고정자산투자는 전년동기비 8.4% 늘어나, 1~3월의 8.9%의 증가율보다 둔화. 소매매출 증가율은 전년동월비 9.4%로 전월의 10.1%보다 저하


○ 외무부, 미·중 무역협상 성과를 위해 미국과 협력(로이터, 블룸버그) 

- 류허 부총리는 15일부터 19일까지 미국과 협상을 위해 출국할 예정이며, 미국 정부가 제재한 통신장비 제조업체 ZTE를 둘러싸고 협의할 것으로 예상


○ 인민은행, 1년물 중기대출기구(MLF)를 통해 1560억위안 공급(로이터, 블룸버그) - 4월 상업은행의 예금준비율 인하를 시행한 이후 MLF를 통해 자금공급을 최초. 아울러 MLF 금리는 3.30%로 유지. 담보부 보완대출을 통해서도 801억위안을 공급할 예정

○ 유럽위원회 부위원장, 이탈리아 신정부는 재정건전성 확보 노력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돔브로프스키 부위원장, 이탈리아 신정부가 재정규율을 준수하는 동시에 공공부채 감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현 이탈리아 대중영합주의 정당은 재정지출 확대를 모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지적. 미국의 이란제재에 의해 역내 은행권을 보호하는 EU의 권한은 금융의 글로벌화로 제한적이라고 언급


○ ECB 부총재, 유동성 문제에 대응 필요성 제기(로이터, 블룸버그) 

- 콘스탄치오 부총재, 유로존은 미래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기금이 필요하다면서, 유동성 문제 시 국채시장에 개입하여 이를 조정해야 한다고 언급. 즉 유로존 공동채권 발행의 필요성을 강조


○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총재, ECB 통화정책 정상화 지체는 곤란(로이터, 블룸버그) 

- 노보트니 총재는 위와 같이 언급


-institut-friedland.org


○ 독일 메르켈 총리, EU의 무역장벽 철폐를 위해 미국과 협상할 용의(로이터, 블룸버그) 

- 메르켈 총리, EU는 영구 관세적용 면제를 기대한다면서, 해당 조치가 실현될 경우에 양자 무역장벽을 어떻게 철폐할지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


○ 영국, 이행 기간 중 안전망의 일환으로 EU 대외관세 적용 검토(로이터, 블룸버그) 

- 이행기간이 종료하는 2020년 12월 이후 일정 기간 해당 조치를 도입할 방침. 영국 정부는 2021년 이후에도 EU 관세동맹에 잔류할 용의가 있음을 EU 측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


○ EU 투스크 의장, 미국의 무역마찰과 이란 핵합의 이탈을 비판(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대응하여 역내 결속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미국이 EU와 자유무역을 협의하려면, EU을 관세 적용대상에서 영구적으로 제외해야 한다고 강조


○ 독일 메르켈 총리, 이란 핵합의 유지가 최선(로이터, 블룸버그) 

- 비록 미국이 이탈하더라도 이란 핵합의가 최선의 대응방식이라고 언급. 이는 이상적이지 않지만, 이란이 핵합의를 준수하고자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


○ 4월 독일 EU 기준 소비자물가, 전월비 0.1% 하락(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잠정치)은 같은 기준으로 전년동월비 1.4%를 나타내 속보치와 동일


○ IMF, 유럽 경제성장의 호기를 개혁에 활용하지 못하고 있음을 비판(로이터, 블룸버그) 

- IMF는 유럽 경제가 내수 등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각국 정부가 이를 활용하여 부채를 줄이거나 개혁을 실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 단기 전망이 지속적으로 개선했지만, 중기 전망이 낙관적이지 않다고 언급. 이에 재정정책을 다시 정비하여 성장잠재력을 제고하는 다양한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 이를 통해 경기하강 시 재정부양책을 재도입할 수 있다고 강조


○ 1/4분기 유로존 경제성장률(잠정치), 전기대비 0.4%로 둔화 · 속보치와 일치(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역내 GDP 성장률은 2017년 4/4분기(0.7%)에 비해 저하. 동시에 발표한 3월 유로존 산업생산은 전월비 0.5% 증가. 전년동월비로는 3.0% 늘어나 시장예상치(3.7%) 하회

- 독일 경제부에 따르면, 1/4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비 0.3%로, 2016년 3/4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 내수경기가 호조를 보인 반면 순수출은 부진. 경제부는 3월 많은 휴일 등 특수요인 등이 걸림돌이었다면서, 경기상승 기조를 유지


○ 독일, 5월 ZEW 경기기대지수는 전월비 보합(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ZEW가 발표한 경기기대지수는 전월과 같은 –8.2를 기록. 미국의 무역마찰 관련 부정적 영향이 반영. 현황지수는 87.4로, 전월의 87.9보다 저하. 유가상승과 이란 핵 합의 이탈 등이 독일 경제에 부정적 요소라는 평가


○ 프랑스, 4월 EU 기준 소비자물가 상승률(잠정치)은 전년동월비 1.8%(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속보치와 동일. 전월비로는 0.2% 상승. 통계청에 의하면, 2017년 성장률(확정치)은 전년비 2.3%로 잠정치인 2.0%에서 상향 조정. 다만 GDP 대비 재정수지는 2.6%로 불변


○ 이탈리아 신정부 출범, 대중영합주의 정당 간 막바지 협의 지속(로이터, 블룸버그) 

-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연합은 차기 총리 인성과 일부 정책에서 미묘한 차이를 드러내, 이를 조율하는 과정 진행


○ 영국, 1/4분기 임금상승률은 인플레이션율 상회(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상여를 제외한 임금은 전년동기비 2.9% 올라 2015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해당 기간 중 인플레이션율은 2.7%. 고용자 수는 예상하는 19만7천명 증가. 실업률은 43년 만에 저수준인 4.2%를 유지


○ IMF, 독일의 투자확대와 경상수지 축소를 제언(로이터, 블룸버그) 

- 연차보고서에서 독일이 생산성과 투자를 늘리기 위해 장기 잠재성장률을 끌어 올려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대규모 경상수지를 줄일 수 있다고 언급. 현재 경기의 양호한 흐름을 계기로 새 정부는 과감한 정책이 가능하다고 주장

- 특히 재정규율에 따라 처리 가능한 인프라와 교육의 공공투자를 강조


○ ECB 메르시 이사, 은행의 암호화폐 거래 제한 필요(로이터, 블룸버그) 

-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거래에서는 충분한 자금이 필요하다고 지적. 암호화폐는 실제 현금이 아니며, 발행자와 거래소 당사자 간 거래를 처리하는 은행, 어음 교환소 규제를 주장


○ ECB 주요 관계자, 인플레이션 상황을 낙관적으로 판단·완화 해제 방침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 프랑스 중앙은행 빌루아 드 갈로 총재, ECB가 제시한 상당 기간 금리동결 방향은 적어도 수분기이며, 수년이 아니라고 강조. 아울러 최초 금리인상 시점의 지침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

- 라우텐슐레거 이사, 유로존 경제는 ECB 예상 범위 내에 있으며, 경기둔화가 일시적인지 여부를 최종 확인하기 위해 추가 자료가 필요하다고 언급

- 프라에트 이사는 물가상승률이 4월에 저하되었지만, 최근 원유선물가격을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율은 향후 수개월 간 1.5% 내외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


○ 차기 핀란드 중앙은행 총재, 유로존 경제의 하방 리스크 존재(로이터, 블룸버그) 

- 레인 부총재는 유로존 경제의 전망이 양호하지만, 일부 회원국의 공공재정과 은행 문제 등으로 인해 향후 불확실성이 내재한다고 지적. 이에 따라 중기 경제전망은 하방압력이 존재한다고 언급

- ECB는 현재까지 유로존 경제 위험은 균형이라고 제시하여 레인 부총재 의견과 다소 차이. 레인 부총재는 7월 핀란드 중앙은행 총재로 취임할 예정


○ 스위스 중앙은행 부총재, 통화정책 변경 의도는 없다는 입장(로이터, 블룸버그) 

- Fritz Zurbruegg 부총재, 스위스 프랑화 가치가 고평가되고 있지만, 스위스 중앙은행이 마이너스 금리 정책과 외환시장에 개입할 준비는 불필요하다고 주장. 향후 프랑화를 둘러싼 상황은 낙관적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강조


○ 독일, 미국의 이란 핵 합의 이탈에 따른 자국 기업 영향 최소화 대비(로이터, 블룸버그) 

- 알트 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 관련 여파에 따른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란에서 활동하는 기업의 지원과 자문에 주력하겠다는 입장


○ 잉글랜드 은행 부총재, 5월 금리정책 결정은 용이하면서 적절(로이터, 블룸버그) 

- 브로드벤트 부총재, 1/4분기 성장세 부진이 금리동결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고 주장. 다만 시장에서는 잉글랜드 은행이 오류 신호를 발신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비판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