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무역마찰로 세계경제 하방 리스크 증대 (로이터, 블룸버그) 

- 공동 성명서에서 미국발 무역전쟁 우려를 표명. 무역과 지정학적 긴장 고조가 단기·중기 하방 리스크가 되고 있음을 강조. 의장국 아르헨티나 등 일부 신흥국은 미국 금리인상으로 통화가치 하락과 자본유출에 직면하고 있다고 언급


○ 각국의 금리정책, 무역전쟁에 따른 여파 등이 주요 변수 (WSJ) 

- 세계경제 성장률이 아직까지 양호한 모습을 보여 캐나다 등은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에 동조. 반면 영국, 인도, 인도네시아, 노르웨이, 터키 등은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어 금리인상을 통해 이를 진정시킬 것으로 예상

- 반면 일본과 유로존은 경기회복 기조에 있지만, 향후 무역전쟁에 따른 성장 여파 외에 물가상승률 정체 여부 등으로 금리 인상에 신중한 입장

- 중국 인민은행은 미국 관세부과로 인한 경기 둔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통화 완화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에 무게.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Evans-Pritchard, 인민은행은 경기하강을 억제하기 위해 조속한 시점에서 기준금리를 인하 할 것이라고 주장

- 일부에서는 무역 갈등이 최근 세계 무역 증가율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경미하다고 평가. 이에 기초하여 각국의 금리정책은 경기상황과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장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

○ 신생기업, 상반기 자금조달은 사상 최대치 (닛케이) 

- 인터넷 금융정보업체 大智慧(다즈후이)에 의하면, 같은 기간 신생기업의 국내외 자금조달액은 3680억위안으로, 2017년 연간 2624억위안을 상회. 인터넷 쇼핑몰, 인공지능 등에서 성장 기대가 높기 때문



○ 중국 위안화 약세, 자본유출 우려‧미국 정부의 반발 등으로 지속 여부는 불투명 (FT) 

- 최근 미국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가 1년 내 최저치를 기록. 시장에서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갈등 대응책으로 위안화 약세를 유도하고 있으며, 이후에는 양국의 갈등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의견 제기

- 하지만 다음과 같은 이유로, 위안화 추가 약세는 불투명. 

- 첫째, 6월 107억달러(추정치) 등 급격한 자본유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인민은행 이강 부총재도 안정적 위안화 환율 유지를 강조. JP 모건의 Jahangir Aziz, 지금까지 중국은 통화정책 완화에 따른 위안화 약세 유도로 무역전쟁에 대응했지만, 2015년과 같이 대규모 자본유출 사태 가능성이 커져 향후에는 재정정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선회할 전망

- 둘째,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며 위안화 약세를 비판. 이는 위안화 추가 약세 시 미국이 보복조치를 시행할 수도 있다는 의미. 위안화 환율이 현 수준 유지 시 양국의 환율 갈등 가능성은 낮지만,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가능성 등으로 위안화 가치 추가 하방압력도 상존


○ 외환당국, 환율변동에 경기대응 조치(counter-cyclical)로 조치할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외환관리국은 무역 갈등에 의한 자본 흐름 영향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 다만 외환보유액은 풍부하며, 어떤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다고 표명. 시장에서는 위안화 가치가 단기 내 크게 하락 시 인민은행이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관측


○ 외교부, 미국발 무역전쟁은 세계경제의 가장 큰 신뢰 상실 요인 (로이터, 블룸버그) 

- 화춘잉(華春瑩) 대변인,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무역전쟁을 강행하면, 전세계가 반격할 것이라고 언급. 미국이 무역조치 정당화를 위해 국가안보를 내세우고 있다고 지적


○ 미국 달러화 강세와 금융규제, 중국 경제에는 무역 분쟁보다 더 큰 위협요소 (블룸버그, FT) 

- 연준의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 갈등 심화로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지속적으로 하락. 최근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가 연초에 비해 5% 낮으며, 달러당 6.725위안으로 1년 6개월 내 최저치라고 제시

- 시장에서는 달러화 강세가 중국의 부채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 5월에는 자본유출이 발생하면서 유동성 감소 우려가 고조. 최근 주요 주가 하락과 대규모 회사채 채무불이행 현상은 유동성 부족이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적

- 특히 주식과 부동산 등의 주요 자산 가격이 하락하면, 이는 기업과 가계 등 주요 경제주체의 지급여력 축소로 연결. 이는 대규모 부채에 의존한 중국 경제에 마이너스 요인이 될 가능성이 불가피

- 일각에서는 중국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위안화 약세를 유도하고 있다고 의견도 존재. 하지만, 중국의 경제구조를 고려할 때 경상수지보다는 자본수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음에 주목할 필요

- 또한 경기둔화 문제는 위안화 공급 확대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도 제기. 하지만 중국이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고려할 때, 위안화 공급 확대는 달러화 강세로 이어지고 다시 자본유출 확대라는 역효과를 유발할 소지

- 이러한 가운데 중국의 최대 과제는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아니라 정부의 부채축소 및 그림자 금융 규제 정책으로 인한 유동성 저하라는 의견이 제기. 이미 금리가 상승하여 영업이익이 줄고 기업의 부채상환 연장과 재대출이 어려운 징후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지적

- 이에 기업의 투자 불안 고조와 자금난이 더 악화되어, 채무 불이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 이를 줄이기 위해 인민은행 이강 총재는 은행권에 중소기업 대출을 촉구

- 은행보험감독위원회는 향후 더 많은 기업이 채무불이행에 빠질 수 있지만, 좀비기업 등을 정리할 수 있는 기회일수도 있다고 주장

- 하지만 시틱증권은 중국 내 22개 기업이 채무불이행 상태로 전환되었다고 언급. 광둥성 선전의 비은행권 대출업체 대표는 은행에 대한 대출 독점권이 부여되었지만 전통적으로 은행은 소규모 기업에 대한 대출이 어렵다고 강조

- JP 모건은 채무불이행이 심각해질 경우 2015년 주가 폭락과 자본유출 등의 장기침체를 반복할 우려가 있다고 경고. 이에 아직 대출금리가 급등세를 보이지 않고 주식담보대출이 높지 않지만, 정부정책으로 해외 차입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시장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

○ 높은 무역의존도의 개도국, 선진국에 비해 무역 분쟁 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편 (WSJ) 

- 전세계 무역 갈등 여파의 가장 큰 피해국은 가공무역 의존도가 높은 소국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 이는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따라 수입 비용이 늘어나는 반면 수출 수요 급감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

- 영국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의 Amit Kara, 무역 의존도가 높고 소규모 개방경제를 지닌 국가는 현 무역 갈등으로부터의 피해가 크다고 지적. 반면 선진국의 경우 내수를 통해 이를 완충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해당 여파는 작다고 평가

- 7월 초 Pictet 자산운용은 전세계 산업 공급망 참여도 등을 통해 각국의 무역 전쟁 위험 노출도를 평가. 이에 의하면, 한국, 대만, 헝가리, 체코, 싱가포르의 위험도가 여타국에 비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 이들 국가는 수출품 다수가 글로벌 공급망과 연결

- Pictet 자산운용의 Luca Paolini는 위험노출 수준은 참고지표이며, 이들 국가의 정치 및 재정 안정성, 부채 비율, 외환 보유고 등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 아울러 이번 무역전쟁의 승자는 아무도 없다고 언급

- IMF는 개도국의 성장률이 2017년 5.9%에서 2018년 4.3%, 2019년에는 3.6%로 둔화될 것으로 예측. 무역 분쟁 위험도가 높은 헝가리 등의 증시는 연초 대비 10% 이상 크게 하락하는 등 경기하강 추세가 가시화



○ 중국 위안화 가치 하락세 지속, 신흥국 경제에 마이너스 영향 (FT) 

- 위안화 가치 하락으로 아시아 신흥국의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 위안화 약세가 신흥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 첫째, 중국 수입업체의 구매력 감소에 따른 신흥국의 대중對中 수출 감소. 

- 둘째, 중국 수출품의 가격경쟁력 강화로 인한 신흥국 수출여력 약화. 

- 이러한 요인으로 인해 미국의 강달러 및 금리인상 기조로 인한 자본유출현상에도 아르헨티나, 터키 등과 달리 풍부한 외환보유고를 유지하며 영향이 제한적이었던 한국, 대만, 싱가포르 등은 위안화 가치 하락으로 인해 무역수지 흑자가 줄어들 전망

- 아울러 납, 니켈 등 산업용 금속가격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신흥국 산업 경쟁력 약화를 시사. 이에 신흥국 중앙은행은 금리 인하를 통한 통화정책 완화 기조 확대나 외환시장 개입 등을 두고 어려운 상황에 직면

- 몬트리올 은행의 Stephen Gallo, 개별국가의 관련 조치는 무역전쟁 여파로 효과적이지 않다고 지적. 아울러 위안화 약세 지속 시 신흥국 통화정책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강조


○ 아시아개발은행, 2018년 아시아 신흥국 성장률 전망치 6.0%로 이전 수준 유지 (로이터, 블룸버그) 

- 국별로는 홍콩과 태국 등의 성장률이 4월에 비해 상향 조정되었지만,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 심화 시 성장률을 낮출 가능성도 제시. 보호무역주의 정책 확대는 소비자와 기업의 심리 악화로 이어져 성장률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강조


○ 러시아, 6월 GDP 성장률은 전년동월비 1.1%로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발전부는 같은 달 경제성장률이 전월의 2.2%에 비해 저하되었다고 발표. 월보에서 6월 월드컵 축구대회 개최로 소매매출이 증가했지만, 건설, 농업, 공업 부문의 생산이 감소했다고 제시


○ 호주, 6월 취업자 수는 전월비 5만9백명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고용은 상용직 취업자 채용이 크게 늘어나 취업자 수가 2018년 들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발표. 그러나 새로운 노동시장 진입이 늘어나, 실업률은 전월과 같은 5.4%를 기록


○ 신흥국 위기 방지, 외환보유액을 통한 방어보다 구조개혁이 우선 (FT) 

- 최근 다수 신흥국의 불안요인이 가시화. 2/4분기 신흥국 통화가치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자본시장에서는 10주 연속 해외자본 순유출이 발생 

- 이는 1980년대 중남미와 1990년대 아시아 신흥국 위기 당시 이전과 유사. 하지만 신흥국의 인플레이션이 과거에 비해 비교적 낮고, 정부 부채비율도 상대적으로 높지 않아 위기 재발 가능성은 크지 않은 편

- 신흥국의 최대 위험 요인은 기업부문 부채의 큰 폭 증가와 정치적 불안(아르헨티나와 터키) 등. 따라서 신흥국 위기 재발 방지를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치가 필요

- 첫째, 해외자본 유입 유도 및 유출 방지를 위한 세제개편과 규제 완화. 

- 둘째, 경제체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조개혁. 

- 셋째, 정치적 안정을 통한 원활한 투자 여건 조성

- 넷째, 장기 투자 확대를 위한 유인책 제공. 

- 다섯째, 선제적인 민간부문 부채 조정. 무엇보다 환율방어를 위한 무리한 외환보유고 사용보다는 자원의 효과적 활용을 통해 외국인 투자자의 신뢰 확보가 필요


○ 미·중 무역마찰 고조,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등 경상수지 적자 취약국에 리스크 요인 (FT) 

- 현재까지 미국 정부는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25% 관세 부과. 이러한 가운데 현 상황에서는 아세안 5개국의 여파가 크지 않다고 시장은 평가. 하지만 향후 추가 관세 부과가 시행될 경우에는 부정적 영향이 커질 가능성

- 베트남은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 마찰로 인한 수출 감소 우려가 매우 커질 소지. 하지만 베트남 정부는 통화가치 하락 유도 정책을 통해 충격 완화에 나서고 있는 상황. 일각에서는 해당 정책이 어느 정도 경기방어책으로서 효과가 있다고 주장

- 필리핀은 무역수지 적자로 인해 외환보유액 감소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자국 통화가치 하락이 지속될 경우에 금융안정이 훼손될 우려. 특히 에너지 수입의존도가 높아 페소화 약세는 무역수지 적자 위험도를 높일 가능성이 상당

- 아울러 필리핀은 유가 상승과 식료품 부족 등으로 6월 소비자물가 상승 압력이 확대. 이는 성장에도 마이너스로 작용하여, 리스크를 더욱 증폭시킬 가능성도 내재

- 인도네시아는 물가가 안정적인 편이나, 2012년 이후 경상수지 적자규모가 아세안 5개국 중 가장 큰 편. 또한 상반기에만 외환보유액이 8.1% 감소한 가운데 석탄 등 원자재 수출 비중이 높은 구조 속에서 무역마찰로 인한 각국 수요 감소는 무역수지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


○일본, 아베 총리, 미국 자동차 관세 등 무역제한 조치 회피 대응을 지속 (로이터, 닛케이) 

- 미·중 무역마찰은 미국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세계경제에 타격이 된다고 언급. 아울러 집중 호우 복구비용에 예비비 등으로 충당할 방침이라고 제시


○일본, 7월 월간 경제보고, 경기판단은 7개월 연속 완만한 회복세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는 향후 경기전망도 완만하게 회복될 것으로 관측했지만, 무역문제로 인한 세계경제 여파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 아울러 중국경제의 하방 리스크도 위험 요인 중 하나로 분석


○일본, 6월 실질 수출입 증가율은 전월비 각각 0.6%, -7.2% (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이 재무성이 공표한 무역통계를 기반으로 실질 수출입 증가율을 발표하였는데, 이에 의하면 실질 수출은 전월비 2개월 연속 마이너스 증가율을 나타냈으며, 실질 수입은 2개월 만에 감소

○ 유럽의 은행시스템, 투명성 부족과 엄격하지 않은 회계 규정 등이 문제 (FT) 

- 미국 경제는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으로 부채 증가가 우려되지만, 금융시장은 비교적 양호한 상태. 이는 연준의 통화정책 등이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위기 발생을 방지하는데 일정 수준의 효과를 발휘했기 때문

- 반면 유럽의 금융 시스템은 금융위기 이후에도 여전히 취약한 상태. 구체적으로 악성 대출과 부실 대출기관에 대한 투명성이 부족하며, 미국에 비해 유럽 정부는 은행자본 확충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소극적

- 회계규정도 여전히 느슨한 상황. 이로 인해 유럽 은행 미국 은행에 건전성 수준이 낮으며, 정확한 문제를 파악하는데 어려움 상존

- 또한 정치 불안으로 위기 방지를 위해 필요하지만 대중의 인기를 얻을 수 없는 대책 마련이 어렵고, 다수의 국가가 존재하는 구조적 요인 때문에 미국과 같이 일관되고 신속한 대책 마련은 기대난

- BIS는 연례보고서에서 유럽 은행권이 자산구조 균형을 위해 특정 시점에서 달러화를 매입하고 있다고 지적. 유럽 은행권 주가는 해당 문제로 인해 상승 여력에 한계 내재

-institut-friedland.org


○ 독일 상공회의소, 미국 수입차 관세는 독일 GDP에 60억유로 마이너스 (로이터, 블룸버그) 

- 상공회의소는 미국의 관세 부과 위협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이는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 아울러 이는 독일과 유럽의 생산 손실은 물론 미국의 고용과 투자에도 여파를 미칠 것이라고 피력


○ 독일, 6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비 0.3%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3.0% 올라 시장예상치(2.9%) 하회


○ IMF, 영국의 무질서한 이탈 시 EU GDP의 1.5% 영향 (로이터, 블룸버그, FT) 

- IMF는 유로존과 영국 간 긴밀한 관계를 고려하면, 영국의 EU 이탈 승자는 없다고 지적. IMF 충격 추정치를 기초로 로이터가 추산한 결과에 의하면, 영국의 합의 없는 이탈 시 EU 경제는 2500억달러 정도 손실이 예상

- IMF는 브렉시트와 무역전쟁 등으로 유로존 성장 위험이 심각하며, 이로 인해 경기경착륙에 직면할 수 있다고 언급. 또한 ECB는 적어도 금리동결을 예정된 시점까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


○ EU, 미국 관세 부과에 대응하여 철강수입 제한 조치 발동 (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위원회는 미국에 수입되지 않는 철강제품이 다시 역내 시장으로 회귀하는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할당 범위와 관세를 조합한 대책 도입을 제안. 이는 23개 철강품목의 3년 간 수입실적 평균을 기초로 할당범위를 설정하는 내용


○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 보호무역주의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소폭 (로이터, 블룸버그) 

- 이와 함께 빌루와 드 갈로 총재는 신흥국 일각에서 나타나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브렉시트 행방, 이탈리아의 재정정책 등도 리스크 요소라고 지적. 또한 ECB의 통화정책 방향과 일정은 적절하다고 인식 표명


○ 영국 메이 총리, 합의 없는 EU 이탈은 없다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브렉시트를 통해 향후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제시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기초로 협상을 진척할 예정이라고 언급. 전일에는 잉글랜드 은행 카니 총재가 합의 없는 EU 이탈 시 금리를 고려하는 동시에 중대한 현상이라고 지적


○ 영국 전 외무장관, 소프트 브렉시트 정책은 비극적인 상황에 직면 (로이터, 블룸버그) 

- EU 이탈 강경파 전 존슨 외무장관은 영국의 주권과 독립성을 중시한 협상 방침이 요구된다면서,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방침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


○ 영국,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2.4%로 5월과 동일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소비자물가 흐름으로 7월 금리인상 전망이 약화.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월에 전년동월비 1.9%로, 5월(2.1%)에 비해 둔화되었고, 2017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

○ 므누친 재무장관, 위안화 환율 조작 징후를 주시 (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가치 하락이 불공정한 수혜를 가져올 수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지적. 아울러 중국이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일 경우에 무역 협상이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언급


○ 예산관리국(OMB) 국장,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결정 개입 의도가 없다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믹 멀버니 국장, 트럼프 대통령이 표명한 관련 우려가 충분한 근거가 있음을 언급. 공급측면을 중시하는 경제학자는 연준 조치에 불만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


-time.com


○ 트럼프 대통령, 연준 금리인상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언급 (로이터, 블룸버그, FT) 

- CNBC와 인터뷰에서 금리인상 시마다 시장은 향후 연준의 추가 인상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만족할만한 상황이 아니라고 주장. 유럽과 일본이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유지하면, 미국만 불리한 입장에 놓인다고 우려 표명. 아울러 EU는 미국 구글 등에 벌금을 부과하면서,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 이러한 가운데 유럽위원회의 융커 위원장은 25일 미국을 방문하여 무역문제를 논의할 예정


○ 무역제조업정책국장, 대중 무역정책은 심각한 혼란을 초래하지 않는다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나바로 국장, 미국과 중의 경제규모를 합하면 GDP가 연간 30조달러에 이른다고 언급하면서, 이에 비해 관세가 무역에 미치는 영향은 작다고 지적. 아울러 투자 등에는 오히려 긍정적일 수 있다고 강조


○ 7월 2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1969년 12월 이후 최저치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전주보다 8천건 감소한 20만7천건을 나타내, 시장예상치인 22만건을 하회. 주별 변동을 보다 정확하게 반영하는 4주 이동평균은 2750건 감소한 22만500건을 기록


○ 7월 필라델피아 연은 경기활동지수, 25.7로 전월의 19.9에서 큰 폭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같은 달 해당 지수의 구성항목 중 신규수주지수는 31.4로, 6월 17.9에서 오른 반면 6개월 경기활동 예측 지수는 29.0으로, 전월의 34.8에서 하락. 이는 무역분쟁 등으로 설비투자 확대에 소극적인 반응 등이 반영


○ 6월 경기선행지수, 전월비 0.5%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컨퍼런스보드가 발표한 같은 달 경기선행지수(2016=100)는 109.8을 나타내, 전월비 기준 시장예상치인 0.4%를 상회


○ 지역연은경제보고서(베이지북), 제조업은 관세영향 우려 가시화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 경제는 완만한 속도로 확대를 지속하고 있으나, 12개 지역 연은 모두 관세조치 여파를 우려하고 있다고 제시. 이에 따라 다수 지역 연은에서 새로운 무역정책으로 인해 가격상승과 공급둔화가 나타났다고 언급

- 고용은 여전히 대부분의 지역에서 일손 부족 등으로 수요 우위가 유지. 물가는 전반적으로 완만하게 상승했지만, 일부 지역은 오름세가 가속화


○ 연준 파월 의장, 보호무역주의 대두는 경기하강 리스크 (로이터, 블룸버그) 

-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증언에서 보호무역주의가 더욱 강화되면, 미국경제에 부정적이라고 언급. 아울러 정부정책 비판은 아니지만, 무역개방에 나선 국가들의 생산성과 소득증가가 높아지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지적


○ 트럼프 대통령, 멕시코와 개별 무역협정 모색 가능성 (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따라 북미자유협정(NAFTA) 존속의 의혹이 고조. 멕시코 신정부 측은 NAFTA 재협상에 긍정적 의사를 표시


○ 국가경제위원회 커들로 위원장, 무역마찰 합의 저해를 이유로 중국 주석 비판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의 지적재산권 침해와 기술이전 강요 이전 관행 수정 요구를 시행하지 않는 중국 시진핑 주석의 개혁 의지에 회의적이라고 주장. 또한 WTO와 세계 무역체제는 문제가 있다고 인식 표명

- 멕시코와 무역협상은 원활한 편이며, 연준의 단계적인 금리인상에 지지 입장을 피력. 아울러 미국의 경제성장은 향후 1~2분기에 4%까지 도달할 수 있으며, 5~6년 간 기업에 진정한 호황기 도래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


○ 상무부, 우라늄 수입 관련 무역확장법 232조에 기초하여 조사 개시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자국 기업 2개 업체가 해외기업과 경쟁에서 생산능력과 고용을 줄일 수밖에 없다는 호조에 기인. 로스 장관에 따르면, 1987년에는 우라늄 국내수요의 49%를 자국 생산으로 충당했으나, 현재 해당 비율은 5%까지 하락


○ 6월 주택착공건수, 117만3천채로 전월비 12.3%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주택착공건수는 2017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 전년동월비로는 4.2% 감소. 비중이 높은 단독세 대 주택은 전월비 –9.1%인 85만8천채를 나타냈고, 선행지표인 허가건수는 2.2% 줄어든 127만3천채를 기록

○ 세계경기 향방 등 원유시장의 다양한 불확실성, 가격 변동성으로 연결 (WSJ) 

- 2017년 이후 OPEC의 원유 감산 합의와 함께 세계경제 성장에 따른 원유 수요 증가 등으로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보였으나, 2018년 하반기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이란제재, OPEC의 원유 증산 결정, 미·중 무역 갈등 등으로 원유 시장의 불확실성 요인이 증대

 - 미국과 러시아의 정상회담 결과로 러시아 원유 증산의 기대감이 유가 하락세로 이어진 가운데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자국 원유재고 감소 보고에도 불구하고 리비아 증산 소식 등으로 유가는 하락 압력 증대

 - Clarfeld Financial Advisors의 Michael Han, 최근 원유 시장 내 수급요인의 다양한 불확실성으로 향후 공급 향방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지적. 이는 원유시장의 구조적 문제와 함께 무역 갈등, 세계경기의 불안 등으로 유가 변동성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


○ IMF, 세계경제 성장률 기존 전망치 유지·무역전쟁은 하방 리스크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 IMF는 2018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월과 같이 동일하게 3.9%로 유지. 다만 미국의 관세율 인상과 상대국의 보복 조치가 전세계 공급망을 교란시킨다고 제시. 또한 2018년 전세계 무역량 증가율은 4월보다 0.3%p 낮춘 4.8%로 발표

- 2017년에는 무역량이 5.1% 늘어나 수출입이 세계경제 성장을 견인했지만, 무역전쟁의 영향으로 수출입의 감소가 우려. 미국은 대형 감세의 효과로 2018년과 2019년 성장률이 각각 2.9%, 2.7%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

- 현 시점에서는 미국 트럼프 정부의 수입제한에 의한 경기하강이 관측되지 않는 상황. 유로존은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주요국 성장률 하락으로, 2018년 성장률이 0.2%p 낮아질 것으로 전망

- 미국과 무역전쟁에 돌입한 중국의 성장률 예상치는 이전과 동일했지만, 일본은 1/4분기 내수경기 부진 여파로 2018년 성장률이 0.2%p 하락할 것으로 예측. 또한 통화가치 하락에 직면한 브라질 등 일부 신흥국 성장률 예상치도 하향조정


○ 전세계 생산성 증가세 둔화, 자동화 등에 따른 기업실적 양극화에 기인 (WSJ) 

- 일부에서는 선진국의 생산성 증가율 둔화 현상을 소득 분배가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 최근 초우량 기업은 세계화와 신기술을 통해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한 반면 여타 기업들은 이를 실현하기 어려운 편. 이는 소득 양극화를 초래한다는 평가

- 잉글랜드 은행 홀데인 이사,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머리(일류 기업)의 생산성 호황이 꼬리(여타 기업)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언급. 생산성은 시간당 혹은 1인당 생산으로 측정하기 때문에 고르지 못한 생산성 분포는 사회 전반에 대한 비효율성을 유발한다고 지적

- OECD 24개국 분석에 따르면, 2001년 이후 기업의 생산성 증가율은 상위 5% 기업이 빠른 속도로 진행된 반면, 후발 기업은 정체. 해당 연구를 진행한 Dan Andrews는 후발기업의 생산성 진행 속도가 점차 약화되고 있다고 제시

- 맥킨지에 따르면, 과거에는 월마트 등 소매업이 생산성 확대를 주도했지만, 최근 아마존의 무인 매장 확산 등 자동화가 생산성을 선도하고 있다고 진단. 캠브리지 대학의 장하준교수, 기업이 기계화로 생산성을 높일 경우에 실직한 근로자의 재배치는 어렵다고 강조. 아울러 중소기업의 경우 자동화 투자 여력이 부족하여 대기업과 격차가 향후 축소될 가능성이 낮은 편. 결국 이들 요소는 가계의 빈부격차 확대로 이어져 평균 생활수준을 악화시키는 한편 상위 기업과 중하위 기업 간의 양극화로 연결되어 전세계 생산성 증가세 정체로 이어질 전망


○ 미·중 무역 전쟁 여파,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의 손실이 클 전망 (FT) 

- 미·중 무역 마찰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 아시아 수출국의 피해가 커질 가능성. 특히 중국 기업에 중간재를 수출하는 한국과 대만 등은 중국 기업의 설비투자 감소로 수출경기가 저하될 것으로 추정

- 한국의 6월 수출액은 전년동월비 0.1% 감소. 이는 가전과 자동차 등의 부진이 원인. 아울러 중국 전자제품이 미국의 관세부과 품목에 추가되면서 해당 제품의 부품을 공급하는 한국 기업의 수출 감소폭이 향후 더 커질 전망

- OCBC, 중국에 중간재를 수출하는 한국은 미·중 무역전쟁에 가장 취약한 국가 중 하나라고 주장. 미국이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에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0.3%p 정도 하락할 것으로 추산

- 대만은 미국이 추가로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면, 해당 여파가 클 전망. ANZ의 Wang, 대만 경제는 對中 전자기기 수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추가 관세의 충격은 성장에 마이너스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

- JP 모건의 Ong, 중국은 순수출의 성장기여도가 작아, 미국과의 무역 마찰이 중국의 실질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


○ 미국발 무역 분쟁에 따른 전세계 여파, 향후 각국의 집단 보복 여부가 관건 (FT) 

- 미국의 무차별적 관세를 둘러싼 무역 분쟁이 격화되면서 전세계의 대응방식과 이후 무역전쟁의 영향에 관심이 고조. FT의 Martin Wolf는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로 중국과 EU가 긴밀히 공조하여 미국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상황을 제시

- 미국은 지난 6일 중국과의 무역수지 적자를 해소하면서, 중국의‘Made in China 2025’프로그램 중단, 지적재산권 보호 등을 명분으로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발효. 이후 예고한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총 관세 규모는 미국 수입의 7%에 달할 전망

- 아울러 미국이 국가안보를 근거로 발효한 철강 및 알루미늄에 관세를 포함, 자동차 및 부품 수입 관세 가능성을 고려하면, 관세 규모는 8천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 이는 미국 상품 수입 총액의 1/3을 차지. 각국은 해당 조치에 WTO 규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는 의견

- 국가경제위원회(NEC) 커들로 위원장은 미국의 목적은 자유무역이며 각국의 무역장벽 제거를 위해 강경책을 펼친다고 주장. 하지만 뉴욕대의 폴 크루그먼 교수는 현재와 같은 보호무역주의가 일반화될 경우 전세계 무역의 70%가 감소할 것이라고 경고

- Martin Wolf는 각국의 관세조치는 환율 변동성 외에 투자심리 저하로 이어져, 세계 경기의 부진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지적


○ 관세의 마이너스 효과, 경제모형의 한계로 과소 추정 가능성 내재 (WSJ) 

- 무역정책에서 관세부과로 인한 미국 경제의 영향은 예상보다 작다고 시장의 분석기관 다수가 제시. 문제는 실제 이들이 적용한 경제모형은 무역이나 공급망의 복잡성을 정확하게 포착하고 있는지가 의문

- 무디스의 모형에서는 관세의 영향이 3/4분기 미국경제를 0.03%, 2019년 0.1% 낮춘다고 추정. 그러나 무디스의 마크 잔디는 관련 영향을 과소평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여, 관세영향을 낙관하지 않고 있는 편

- 예를 들어, 할리데이비슨은 5월 EU로부터 보복 관세를 회피하기 위해 유럽에 수출하고 있던 이륜차 생산을 유럽에 이전하는 계획을 발표. 전형적인 경제모형에서는 관세만을 기초로 할리데이비슨의 유럽 판매 증가세 정체를 추산

- 그러나 할리데이비슨의 EU 대상 수출규모인 4만대 정도의 생산이전은 모형에 반영하지 않고 있어, 생산이전 시 GDP 감소폭은 더 커질 가능성. 기존 경제모형 분석은 이론적 전개보다 복잡한 상황을 미반영할 소지

- 물론 고급 계량분석모형은 인플레이션 영향과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대응 등 부차적인 효과도 고려. 그러나 할리데이비슨의 생산기지 이전 계획 등은 포함하지 않으며, 이외 요인도 고려하지 않을 가능성

- 아울러 주가는 관세 부과 관련 경제모형에 다수 포함되어 있지 않고, 포함되더라도 투자심리의 냉각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을 미포함. 이는 무역정책에 의한 경제적 영향을 모형에서 놓치고 있음을 의미

- 또한 경제모형은 제조과정에서 수출입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현대의 공급망이 관세 여파가 어느 정도 증폭될지 고려하지 않고 있는 상황. 최대 25% 관세가 검토되는 자동차는 관련 부품이 국경 간 이동에서 많은 영향이 예상

- 미국경제가 양호하여 경제모형에 포함되지 않은 요인에 의한 여파가 대부분 상쇄될 수 있으나, 위험한 것은 미국의 관세 확대로 여타국의 보복도 상응한 수준이면, 해당 영향은 증폭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내재

- 무디스 잔디의 모형에서는 미국이 중국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도 동일한 수준의 대응조치를 취할 경우에 미국경제 성장률 하락 폭이 더 확대 

- 게다가 경제모형이 포함하지 않은 요소를 더하면, 어떠한 예상 시나리오에서도 관세부과 여파는 보다 심각하게 전개될 전망


○ 미·중 무역 분쟁, 비용 상승 등으로 전세계 기업에 타격 (닛케이) 

- 제재관세를 우선 발동한 미국이지만, 미국 기업은 무역전쟁의 피해를 받기 시작. 미국 GM은 중국에서 수입하는 SUV 차량 가격이 상승. 이에 GM은 판매가격의 변동은 예정하지 않으며, 관세 증가분은 자사가 부담하겠다는 입장

- 미국의 수입제품 중에는 자동차부품 등 818개 품목이 추가 관세 대상이 되고, 미국 제조업체 조달비용이 늘어날 전망.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느 반도체 등 전자부품의 30% 정도를 중국에서 수입

- 부품 비용 상승은 자동차 가격에 그대로 전가하기는 어려워, 자동차와 관련 부품업체의 수익에 부정적 영향 불가피. 모터나 공작용 부품이 과세 대상이 되면서, 관련 업체는 가격인상 전 조기 구입을 권고

-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중국으로부터 수입 원재료 등의 가격이 오를 경우에 미국 기업은 비용부담을 감당하기 어려워 제품가격에 이를 전가할 가능성.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면, 미국경제의 부정적 영향은 명약관화

- 대두 등 농가와 수출업자도 어려움이 예상. 중국이 대미 관세조치의 표적으로 이들 품목을 결정했기 때문에 중국에 대한 수출이 줄어들면, 생산업자의 수입도 축소되어 미국 대통령의 지지층인 농민층에 영향

- 미국이 제재하는 중국의 첨단기술산업이 부진하면, 전세계 공급망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 중국에 타격을 주기 위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은 자동차, 반도체, 산업용 기계, 로봇 등 모두 기초 산업 분야

- 미국 측의 제재 관세 목록에 자동차가 반도체와 함께 포함된 이유는 차세대 고속통신 5G의 상용화로 자동운전이 단기간 내 첨단기술제품으로서 무게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

- 중국의 첨단기술 산업이 부진하게 될 경우, 경기부진에 대비하여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 하락을 용인할 가능성이 상존. 위안화 절하가 진행되면, 중국 제품의 수출경쟁력이 제고되면서 동남아 시장에서 디플레이션으로 연결

- 즉, 아시아 시장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 철강 제조업체 등에 여파가 미쳐 아시아 철강시세의 가격파괴가 우려된다는 의견이 대두. 무역전쟁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부품공급망 변경을 검토하는 기업도 나타나기 시작

- 미·중 무역 분쟁으로 각국 기업은 부품공급의 재검토와 제품가격 인상을 검토. 아울러 미중 수요가 정체되면, 양국에 투자를 회피하는 기업이 늘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커질 전망

○ EU의 수출지역 다각화, 미국발 무역전쟁 대응 차원에서 적극 추진 (NYT) 

- 유럽은 미국의 주요 품목 관세부과 등에 대응하여 아시아 시장 등의 무역비중을 점차 늘릴 방침. 이외에도 호주, 뉴질랜드, 중남미 시장 개척에도 총력

 - 하지만 미국의 세계 무역량 비중이 압도적인 만큼 유럽의 무역손실은 불가피하다는 평가. 베렌버그 은행의 Holger Schmieding은 미국의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으며 이에 유럽은 대미 흑자를 위한 노력보다는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언급

 - 또한 유럽은 시장 자유화에 반하는 중국 정부의 시장 개입 등을 비판하며 미국에 동조. 이에 유럽은 중국 시장에 의존을 지양하며, 투자에도 신중한 입장

 - 유럽은 일본과의 경제연대협정(EPA)를 체결하여,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겠다는 입장. 양자의 자유무역협정은 새로운 자유무역권을 형성하는 계기

 - 라미 WTO 전 사무총장은 EU의 시장확대 전략이 미국을 배제하고 있다고 평가. 무엇보다 EU는 미국의 자동차 관세를 앞두고 보복조치를 준비 중인 상태. 이에 EU는 멕시코 등은 물론 베트남과 같은 국가들과 교역을 확대하며 보다 철저한 대비에 나설 전망



○ 영국 정부의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 강경·온건파 대립으로 연착륙 가능성은 불투명 (로이터) 

- 메이 총리는 지난 6일 각료회의를 통해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을 확정한 후 완전한 단절을 지향하는 강경파와 여전히 EU 관세동맹에 남고자 하는 온건파 양측에 타협을 촉구하는 동시에 정부 계획 지지를 요청

-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에 따르면, 영국은 농산물 등 EU와 거래하는 상품에 EU의 공통 규칙을 계속 적용하여,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의 국경문제 등을 완화할 예정. 하지만 EU의 상품 대상 관세는 부과하겠다는 입장. 아울러 국경을 통한 양측 인구의 자유로운 이동은 불가능하게 될 전망. 하지만 필요에 따라 관광객 이동과 고용 등의 이동은 제한적으로 허용할 방침. 이와 같은 계획에 보리스 외무 장관을 중심으로 브렉시트 강경파는 2016년 국민투표의 의도와 상이하다고 비난

- 최근 보수당 뿐 아니라 노동당까지 소프트 브렉시트 전략을 굴욕적이라고 비판하고 있어 노동당까지 반대하면, 메이 총리의 계획이 무산될 가능성도 상당

- 영국 정부의 결정은 국민투표의 결과를 달성하면서도 하드 브렉시트로 인한 혼란 최소화의 노력으로 평가. 하지만 정부와 정치권의 대립 극대화로 역내 이탈 관련 정책 혼란이 가중되면서 2019년 3월 예정된 브렉시트 계획의 연착륙은 불투명하게 전개


○ 유럽계 대형은행, 경쟁력 강화 위한 M&A 필요성 증대 (FT) 

- 최근 유럽계 대형은행은 다음과 같은 어려움에 직면. 

- 첫째, 상업 및 투자은행 부문에서 미국계 은행에 비해 경쟁력이 약화. 

- 둘째, 아마존 등 대형 IT 업체의 금융서비스(환전, 송금, 소액대출 등) 강화로 소매부문 이익이 감소

- 이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인수합병을 통한 대형화. 이는 자본 확대에 따른 수익창출 능력 강화와 중복분야 축소를 통한 비용감소로 은행의 경쟁력 향상이 가능하기 때문

- 실제로 유럽 최대은행인 산탄데르 은행은 미국계 은행인 JP모건에 비해 시가총액이 1/4 수준에 그치고 있고, 유럽계 은행 중 역내 모든 국가에서 경영활동을 영위하는 은행은 BNP 파리바와 유니크레디트 등에 불과

- 시장에서는 바클레이즈와 스탠다드 차타드(영업활동 지역 보완), 소시에테 제네랄과 유니크레디트(상업부문과 투자부문의 시너지 확대),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 (중복지역 축소를 통한 비용 절감) 등을 인수합병이 가능한 유력 후보로 거론

- 관계 당국도 수익성 개선과 성장을 위한 금융중개기능 활성화 등을 위해 은행 간 결합을 지지. 다만 일부에서는 개별 국가의 상이한 세제, 파산 규정, 담보물 처리 방법 등이 M&A 유인을 약화시키는 요인이라고 지적


○ 브렉시트의 국경 논쟁, 아일랜드 경제에 미치는 해결방안 도출도 필요 (FT) 

- 영국 메이 총리는 지난 6일 열린 내각 회의에서 공산품과 농산물 부문을 EU 단일 시장과 연계하면서 새로운 관세 협정을 체결할 수 있는 ‘소프트 브렉시트’ 합의를 도출

- 하지만 영국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상황. 영국과 EU의 관계가 악화되어 관세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에 아일랜드는 상당한 비용을 치를 가능성에 직면

- Copenhagen Economics는 브렉시트가 시행되지 않은 상황과 비교했을 때 아일랜드의 2030년 GDP는 7% 정도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 이는 아일랜드의 영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기 때문

- 아일랜드의 농산물, 제약품 시장에서 영국 수출 비중은 15% 정도를 차지. 아일랜드 경제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이 영국 외 수출시장을 확대하기에는 자본과 기술여력이 부족한 상황

- 아일랜드의 바라드카 총리는 영국이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간의 국경을 엄격하게 통제하는(hard border) 방안 반대 입장을 견지. 일각에서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영국과 EU의 갈등으로 아일랜드의 수출에 타격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

○ 미국 연준의 금리경로, 무역 갈등 여파 반영까지 장기간 소요 전망 (WSJ) 

-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갈등으로 경기하강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연준의 통화정책 변경 가능성에 주목. 다만 금리인상 경로 변경은 다음의 이유로 장기에 걸쳐 진행될 전망

 - 첫째, 무역 분쟁 여파가 경제지표에 가시화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 또한 기업은 무역 갈등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모색. 이는 일시적인 경기활성화 요인으로 작용

 - 둘째, 관세 부과 영향을 실증분석 모형에 반영하기는 매우 어려운 편. 이를 고려할 때 연준은 적극적으로 선제적 대응에 나서는 대신 신중하게 확인(wait and see)하는 전략을 구사할 가능성

 - 셋째, 연준이 경기상황에만 집중한다면 금리인상을 완만하게 조정해야 하나, 인플레이션 압력도 고려해야 하므로 통화정책은 이를 고려할 필요

 - 넷째, 일부에서는 연준이 증시 등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 시 금리인상에 유보적 자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 하지만 주가수준이 과도하는 평가도 다수여서, 연준이 버블억제 등을 위해 금리인상을 완만하게 조정하지 않을 전망



○ 미국 달러화 강세, 자국 다국적 기업 실적에 마이너스 영향 불가피 (WSJ) 

- 1/4분기 S&P500 기업의 실적은 세제개편과 달러 약세 등으로 2010년 이후 가장 양호한 수준. 이는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내면서 수출시장에서 다국적 기업의 가격 경쟁력이 향상되고, 자국 통화로 환전된 해외 수익이 증가했기 때문

 - 하지만 2/4분기 실적을 공개한 S&P500 내 일부 다국적 기업은 강달러 기조 지속으로, 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 선박회사인 Carnival은 달러화 강세가 유가 상승과 겹치면서 2018년 주당순이익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

 - 미국 기업이 무역 마찰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강달러는 추가적인 부담을 줄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 B. Riley FBR의 Hogan, 무역 전쟁과 더불어 달러화의 추세가 기업의 하반기 실적 전망을 좌우할 것으로 보이며 실적을 저해할 수 있는 요인이라고 지적. 아울러 2/4분기부터 기업의 이익 성장세가 점차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견해도 제시. 웰스파고의 Samana, 현 경기순환 고려 시 수익 축소 여지가 많다고 평가 

- 반면 일부는 기업실적과 관련 여전히 긍정적 입장을 유지. FactSet은 에너지와 신기술 등이 양호한 실적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


○ 미국의 재정수지 적자, 높은 증가율로 장기적 측면에서 지속 가능성은 낮은 편 (블룸버그) 

- 미국은 여타국과 비교하여 양호한 성장률을 유지. 이는 감세와 정부지출 확대 등의 경기부양책이 주요 요인. 하지만 재정수지 적자의 리스크는 점증

- 의회예산처(CBO)에 따르면, 2018년 재정수지 적자는 GDP의 3.9%인 7930억달러를 나타내고, 2019년은 9730억달러로, GDP의 4.6%에 이를 것으로 예상. 2028년, 2038년, 2048년에는 각각 GDP 대비 5.1%, 7.1%, 9.5%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

- 이는 2009년 금융위기 당시 10%보다는 낮지만 2000년 이후 평균인 4.4%에 비해 비교적 높은 수준. 최근 3년 간 양호한 경제성장률에도 불구하고 세수 증가율은 3.8%로 낮지만, 재정지출 증가율은 14%로 매우 높은 수준

- 특히 대규모 경기부양책에도 불구하고 2017년 법인세 수입은 전년동기비 620%억달러로, 28% 감소한 반면 베이비부머 세대의 대규모 은퇴로 사회보장, 의료 관련 지출이 크게 늘었으며, 전반적인 금리 상승으로 금융비용 지출도 대폭 증가

- 최근 미국 경기가 다른 주요국과 비교하여 높은 수준이나, 대규모 재정수지 적자가 구조적으로 장기간 지속되기는 어려울 가능성. 이는 향후 경기 침체 발생 시 정부의 경기부양 능력이 제한될 소지


○ 미·중 무역 갈등 심화, 연준 통화정책의 매파적 성향을 완화시킬 가능성 (FT) 

- 최근 연준의 점도표 공개 이후 시장에서는 2018년 4차례 금리인상도 가능하다고 전망. 그러나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연준의 통화정책이 당초 전망보다 비둘기파적 색채로 전환될 수 있다는 시각이 부상

- 6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 인상이 공급 충격을 초래할 뿐 아니라 투자지출의 지체도 유발하여, 총수요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 연준 파월 의장도 이를 우려하는 입장

- 뉴욕주립대의 폴 크루그먼 교수도 관세부과의 대상이 소비재가 아닌 중간재 또는 투자재인 경우,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은 비교적 제한적이나, 장기적으로 총생산에 이르는 부정적 여파가 상당한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진단

- 금리 결정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플레이션 기대. 그러나 관세 충격으로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현재 수준보다 0.5~1% 수준의 추가 상승이 이루어질 수 있어, 연준이 시장 예상대로 통화정책을 수행할지 여부에 관심이 고조될 전망


○ 미국 채권시장, 연준 금리인상이 단기간 내 마무리될 것이라는 신호 발신 (FT) 

- 6월 FOMC에서 연준의 기준금리는 2020년까지 3.375%까지 상승할 것으로 제시. 그러나 시장의 예측은 이와 다른 양상. 90일 유로-달러화 선물로는 2019년 12월 기준 2.97%, 2020년 12월에는 2.96%로 하락. RJ O'Brien의 John Brady는 시장이 연준 판단에 오류가 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

- 미국 연준은 자국경제의 호조를 강조하고 있지만, 무역분쟁 우려로 기업의 투자가 지체될 수 있다는 리스크가 증폭되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세제개혁에 의한 경기부양이 2019년에는 실효성이 낮아질 것이라고 분석

- 이를 감안하여 Janney Capital Management의 Lebas는 2019년 말 미국경제가 하강 또는 침체국면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 장단기 금리 차 축소도 이를 시사하는 단면 

- 연준 정책당국자 다수는 2018년 2차례 금리인상 후 2019년 초반에 기준금리가 중립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상. 이후에는 시장상황을 고려하여 추가 금리인상 여부를 논의할 가능성이 높은 편


○ 현 미국의 무역정책, 중국과 연결된 국가 안보 등에 기인 (FT) 

-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무역 분쟁 속에 미국 트럼프 정부의 관세부과는 자유무역론자의 반대에 직면하고 있으나, 전략적인 이유로 미국과 중국의 경제통합 문제를 제기하는 여론은 예상보다 다수

- 6월 미국에서는 중국경제의 부상에 따른 향후 제조업과 방위산업 도전을 두고 논의가 전개. 그 결과, 단순한 무역 전쟁이 아닌 실제 전쟁에서도 감내 가능한 탄력적인 공급망 필요성이 대두

- 1월 Defence Innovation Unit Experimental이 발표한 조사에 의하면, 실리콘밸리 등 미국 내 중국 기업은 미국의 군사장비 및 서비스와 관련 핵심 공급망 및 기술력을 보유. 국방부 보고서에서도 2013년 중국 공장에서 헬 파이어 미사일의 핵심재료를 생산

- 미국 내에서도 인공지능과 로봇, 가상현실, 바이오산업 등 다수 첨단기술 산업에서도 중국 기술력과 연결된 공급망을 해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점증. 이는 국가안보는 물론 경제성장에도 중요한 문제라고 인식

- 무역 분쟁으로 다국적 기업 손실과 중국의 반발에 직면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다국적 기업 생산시설이 중국에서 다른 국가로 이전함으로써 미국은 방위산업 등에서 탄력적인 공급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


○ 미국 달러화 강세, 유망 투자대상 부재로 지속될 가능성 (닛케이) 

- 최근 달러화 가치 상승은 무역마찰이 확산되는 가운데 투자자의 리스크 선호가 유지되는 동시에 미국 시장으로 자금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 관세부과 여파로 미국의 물가가 오르겠지만, 이는 금리인상 가속화로 연결되기 어려운 편

- 강달러에 대해 골드만삭스는 경기순환 요인으로 설명할 수 있는 수준으로 되돌아간 것이라고 설명. 2월 초 VIX의 큰 폭 상승은 안전자산인 엔화가치 오름세로 연결되었지만, 최근에는 해당 요소가 소멸되었다고 주장

- 중국과 유럽은 경기하강 조짐이 가시화되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도 미국을 제외하고 유망한 투자대상은 거의 없는 상황. 미국경제의 독주가 지속되는 경우에 달러화 강세 기조는 변하지 않을 전망


○ 연준의 기준금리 경로, 인플레이션 방향의 정확한 평가가 중요 (블룸버그) 

- 최근 발표된 미국의 다수 경제지표들은 이전에 비해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시사. 이에 물가상승 방향의 정확한 평가가 향후 통화정책에서 매우 중요

- 연준이 현 물가상승 압력 증대를 공급 요인에 의한 일시 현상으로 인식하면, 기존의 완만한 기준금리 인상이 효과적 대응이지만, 장기 구조변화에 의한 결과라고 판단할 경우에는 이전에 비해 금리인상의 속도를 높일 가능성

- 또한 임금과 인플레이션의 관계도 중요. 최근까지 임금상승률이 예상보다 낮은 수준. 관련 추세가 지속되어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지 여부도 관건

- 시장에서는 연준이 물가상승률이 큰 폭으로 오르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으로 경기하강 리스크를 유발하는 대신 일부 경기과열을 용인하면서 통화정책을 구사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정부의 무역전쟁, 기존 경제정책의 실효성 약화 우려 상존 (FT) 

- 트럼프 정부는 규제완화, 세제개혁, 인프라 투자 확대 등을 추진하여, 고용사정을 더 양호하게 지속될 수 있도록 유도. 하지만 무역전쟁은 이를 무력화할 소지

- 2001년 중국의 WTO 가입 이후 대규모 무역 측면의 피해를 겪고 있다는 트럼프 정부의 진단은 정확. 중국은 위안화 절하, 지식 재산권 침해, 부당 보조금 지급 등을 이용하여 무역 장벽을 구축

- 그러나 중국의 관련 무역정책에 따른 피해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이를 통한 WTO 개혁은 필요하지만, 미국 정부는 관세부과 등 무역보호주의를 강화하며, 자국 내 경제주체는 여타국에까지 반발을 유발

- 구체적으로 미국 농가의 중국 대두 수출이 중단되었고, 자국 대표기업인 할리데이비슨 등의 생산기지 이전도 발생. 또한 경기 불확실성 증가로 6월 전세계 증시에서 124억달러 규모의 자본유출이 발생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의 불안도 증폭

- 시장에서는 미국이 TPP 유대 강화를 통한 WTO에서 중국 견제, NAFTA 재협상 타결, EU와의 동맹 강화 등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


○ 각국의 무역 분쟁, 미국 경제주체를 통한 경기하강 구도는 시차를 두고 가시화 (블룸버그) 

- 대중 관세로 인해 미국의 감세효과가 급격히 축소되었다는 견해가 제기. 미국의 대중 관세규모는 법인세 감면 규모의 25%에 달하고 있는 상황 

- 관세부과와 법인세 감면이 직접적인 상충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감세로 발생한 자금 여력이 관세비용 부담으로 상쇄될 소지. 시장에서는 이와 같은 기업의 부담이 결국 최종적으로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

- 이에 무역대표부(USTR)는 휴대폰, 컴퓨터, 의류, 신발 등 소비자의 구매 빈도가 높은 수입품을 제외하여 가계부담을 줄이고자 모색. 하지만 6월 생산자물가가 2011년 11월 이후 큰 폭으로 올라, 결국 소비자물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상당

- 할리 데이비슨과 BMW는 미국 이외 생산을 늘려 관세 여파의 불확실성을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 GM은 관세부과가 미국 자동차 시장의 축소를 야기할 것이라고 언급. 이러한 불안요소로 여타 주요 기업의 미국시장 이탈 가능성도 고조

- 관세 외에 유가 상승과 금리 인상 등은 결국 기업의 비용을 높이는 요인. 아직 무역분쟁에 따른 경기하강 조짐은 본격화되지 않았지만, 시차를 두고 성장에 마이너스 영향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우세


○ 미국 달러화 강세, 3가지 경로로 미국 은행권 성과를 저해 (WSJ) 

- 여타국에 비해 양호한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노동시장 등에 의해 미국 달러화 강세 현상이 지속. 시장에서는 강달러 기조가 은행 실적에 다음과 같은 이유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

- 첫째, 보수적인 자산운용. 통상적으로 달러화 강세는 향후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을 때 발생. 은행들도 장기간의 달러화 강세가 나타나면 적극적인 자산운용을 피하고 보수적인 대응으로 선회. 이는 은행권 이익을 축소시킬 소지

- 둘째, 대출 감소. 은행권은 신흥국과 유럽에 달러화 대출을 시행. 하지만 강달러 기조는 대출 조달비용을 높이는 결과를 초래. 이는 대출을 줄이는 유인으로 이어져 수익성 저하로 연결

- 셋째, 예대마진의 악화. 달러화 강세는 통상적으로 10년물과 2년물 국채금리의 스프레드가 축소되는 수익률 평탄화 현상을 유발. 이로 인해 은행권 대출부문 수익률이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


○ 미국의 2/4분기 기업실적, 금리상승·무역갈등 불구 양호한 성장세 지속 전망 (WSJ) 

- 최근 시장에서는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금리상승과 무역 갈등이 경기 둔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 증폭. 하지만 FactSet에 따르면, 2/4분기 S&P 500 기업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비 20% 이상 늘어나 양호한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

- 부문별로는 최근 고유가로 에너지 부문 기업의 영업이익이 144%의 가장 높은 성장세를 달성할 것으로 추정. 기술(반도체, 인터넷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IT 서비스, 등) 부문도 전년동기비 24.6%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

- 이는 여러 위험 요인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경제성장, 법인세율 인하, 소비자 및 기업의 경기상승에 대한 확신 등이 기업매출과 이익 증가로 연결될 결과

- 다만 필수소비재 부문은 2/4분기 시작 이후 실적전망을 하향 조정한 기업 비중이 75%를 상회하면서 시장 평가는 다소 회의적. 이는 무역 갈등으로 원재료 가격의 상승 및 사슬공급망의 혼란 등이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기 때문

- 시장에서는 연말까지 기업 영업이익이 양호한 성장세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지만, 2019년에도 계속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


○ 미국 주정부의 재정건전성, 경기상승 장기화 국면에도 불구하고 미흡 (WSJ) 

- 미국 50개주 가운데 대부분이 새로운 경기 침체에 대처할 능력을 충분히 보유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명확한 세수 확대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라는 평가. 이에 신용평가사들은 관련 주정부에 낮은 등급을 부여

- 반면 지출 항목인 연금과 의료복지 비용은 급격히 늘어나 예비비가 현저히 감소. 세금정책센터(Tax Policy Center)에 따르면 2017년 기준 21개주에서 재정안정화 기금(Rainy Day Funds) 규모가 2008년보다도 축소

- S&P의 Gabriel Petek, 경기 상승 시 재정안정성을 강화해야 하며, 해당 기간 동안 주정부의 재원확보가 부진했다고 평가. 심지어 2008년 재정안정화 기금을 소진한 이후 아직 이를 충당하지 않은 주정부도 존재

- 보스턴 연은 총재 로젠그렌은 모든 주가 경기하강에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언급. 하지만 다수 주정부가 이를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 이러한 가운데 미국의 관세 부과 정책 등은 많은 주정부의 재정을 악화시킬 요인으로 부각되면서, 향후 관련 불안은 확대될 전망


○ 미국 노동시장의 신규 인력 진입, 임금과 물가상승 둔화로 이어져 통화정책에도 영향 (블룸버그) 

- 미국 경제활동참가율이 여타 선진국과 비교해 낮은 편이어서 물가상승률이 Fed의 목표에 부합하는데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 해당 수치는 2000년에 정점을 보인 이후 2007~09년 경기침체기에 가파르게 하락. 인구통계학적 요인으로 향후 추가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

- 최근 25~54세의 핵심경제활동인구율은 완만한 상승세. 이를 통해 Fed는 기업이 핵심경제활동인구에 대한 고용을 확대하고 있으며, 4%를 하회하는 낮은 실업률에도 물가상승률이 뒷받침되지 않았던 이유로 제시

- OECD에 따르면, 2017년 미국의 핵심경제활동참가율은 73.3%로 추산. Fed의 파월 의장, 해당 지표와 인구통계학적인 관점에 기초하여 향후 미국은 1140만명의 추가 고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

- 미국 노동부는 6월 미국의 핵심경제활동인구 비율이 상승해 82%에 달했다고 발표. 6월 핵심경제활동 참가율이 오르면서, 실업률도 동반 상승한 이유는 일자리 증가 등으로 기존 노동참여인구에 신규 구직인구가 확대되었기 때문

- BofA는 노동시장에 신규 인력 진입 등으로 임금과 물가의 상승 압력이 둔화될 수 있다고 제시. 이를 Fed가 반영할 경우에 금리인상 경로를 완만한 속도로 유지할 가능성은 높은 편


○ 미국의 장기 경기상승 국면,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서 우위를 자신하는 요소 (WSJ) 

- 시장의 다수가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높게 추정하고 있으며, 실제로 미국은 낮은 실업률 수준을 달성하고 임금과 소득 수준도 완만하게 증가하는 추세

- 나바로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무역전쟁에서 중국이 미국보다 잃는 것이 많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미국 경제의 모멘텀 유지가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서 유리함을 강조

- 시장에서도 중국의 보복관세에 대해서 미국의 다수 산업 내 소비자들에게 가격이 전가되는 등 부정적 영향을 예상했으나, 실제로 큰 영향은 없었던 것으로 평가

-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중국의 미국에 대한 높은 수출의존도와 함께 중국의 신용 감소를 근거로, 중국의 성장 여력 약화를 제시

- 그러나 브루킹스 연구소의 David Dollar는 미국 경제는 대부분 감세 정책의 일시적인 효과로 호조를 보이는 것이며, 관련 조치가 2019년까지 유효하겠지만, 이후에는 점차 약화될 것으로 판단. 이에 미국발 무역 전쟁의 장기화는 자국경제에 궁극적으로 마이너스 요소라고 지적


○ 미국 달러화 강세, 장기적으로는 재정수지 적자 등으로 지속 가능성에 의문 (WSJ) 

- 2/4분기 중 미국 달러화 가치는 예상외로 여타 통화에 비해 상승. 유로화와 중국 위안화는 물론 브라질과 남아공 등 주요 신흥국과 비해서도 높은 수준으로 상승

- 이는 다음과 같은 요인이 작용. 

- 첫째, 미국의 성장률이 여타국에 비해 높은 수준인 동시에 경기상승 국면 지속. 

- 둘째, 유럽과 일부 개도국의 정치적 불안. 

- 셋째,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안전자산 달러화의 선호 확대

- 그러나 감세 조치 등으로 늘어난 정부지출에 따른 재정수지 적자 확대 가능성 등으로 달러화 강세가 장기화될지는 의문. 모건스탠리는 관련 요인으로 미국 달러화가 다시 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 호주 중앙은행 통화정책 의사록, 가계부채 리스크 등으로 금리동결 적절 (로이터, 블룸버그) 

- 부채가 높은 가계는 경제 충격에 취약하고, 그 결과로 미래소득의 불확실성으로 소비 축소 경향이 강하다고 지적. 이에 가계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이 정당화되고 있다고 언급


○ 호주의 경기상승국면 장기화 사례, 미국 정책당국에게는 귀감 (WSJ) 

- 호주는 경기순환기 중 부채와 재정관리를 효과적으로 달성. 또한 감세와 재정지출을 효과적으로 시행하여 기업의 극단적인 경기침체를 억제. 이에 따라 실업충격이 완화되어, 광범위한 소득 조정이 가능하도록 유도

- 하지만 미국은 과도한 재정정책으로 경기하강 시 활용할 수 있는 자금여력이 불충분. 호주의 경우에는 중앙은행이 저금리를 지나치게 장기간 시행하지 않아 경기부양을 위한 금리인하가 가능

- 호주는 금융규제 강화 등을 통해 버블을 억제하여 시스템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관리했지만, 미국은 경기침체 위협 도래 시 통화정책을 통한 충격 흡수에 의문

- 이에 미국은 동맹국과의 무역관계 강화, 재정정책 등 호주의 사례에서 향후 경기부양책 방향을 모색할 필요



○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 주요 산유국 공급 부족 시 추가 증산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노박 장관, 6월 합의한 일일 100만배럴 증산이 더 필요할 경우에 산유국 간 조속한 협의로 추가 생산을 결정할 수 있다고 지적


○ 피치, 터키의 경기하방 리스크를 고려하여 국가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 이에 따라 터키의 국가신용등급은 기존 BB+에서 BB로 강등. 피치는 이에 대해 경상수지 적자 확대, 해외로부터 자금조달 여건 악화, 고물가, 통화가치 하락에 따른 민간부문의 외화 표시 부채상환 부담 증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


○ 싱가포르, 2/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3.8%로 전기보다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무역산업부에 따르면, 같은 기간 성장률은 전기와 제약, 금융 등 서비스업이 뒷받침. 2/4분기에는 무역전쟁 여파가 반영되지 않았지만, 향후 관련 영향은 성장률 하락 요소라고 지적


○ 터키 신임 재무장관, 중앙은행은 독립성 유지하며 필요 조치 시행 (로이터, 블룸버그) 

- 에르도안 대통령의 사위 알바이라크 무장관, 정책의 실효성을 약화시키는 구조적 장애요소 폐지, 정책 공조를 통한 통화정책 뒷받침 등을 강조

 

○ OPEC, 2019년 전세계 원유수요는 급격하게 줄어들 전망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OPEC 비회원국 공급증가와 소비감소 등에 기인할 것으로 예상. OPEC 주도의 감산조치에도 불구하고 원유시장이 다시 공급과잉이 될 가능성


○ 말레이시아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로이터, 블룸버그) 

- 통화정책회의에서 현 3.25%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 하반기 경기호조와 물가안정 등으로 금리를 변경할 유인이 없다고 제시


○ 인도의 6월 이란산 원유 수입 감소, 미국의 금수 요청 영향 (로이터, 닛케이) 

- 같은 달 인도의 이란산 원유수입은 일일 59만2800만배럴로 전월비 15.9% 감소. 인도 정부는 이란 이외 국가에서 수입을 모색하도록 정제업체에 권고


○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를 0.25%p 인상 (로이터, 블룸버그) 

-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1.50%로 높이면서, 단계적인 추가 금리인상이 정당화된다고 제시. 다만 무역마찰 증대가 투자와 수출에 부정적 요소라고 경고


○ 호주, 6월 기업체감경기지수는 15로 전월보다 1p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National Australia Bank(NAB)가 발표한 같은 달 기업체감경기지수는 장기 평균치인 5.5를 지속적으로 상회. 업종별로는 제조업, 건설, 도매, 금융, 부동산 등이 호조


○ 터키 중앙은행 독립성 우려, 여타 요인과 맞물려 외환위기 도래 가능성 잠재 (WSJ) 

-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이 재무장관에 사위인 알바라이크를 임명하는 동시에 중앙은행 총재 임기를 4년으로 단축. 이에 시장은 중앙은행의 독립성 저하를 우려. 이를 반영하여 9일 터키 리라화는 미국 달러화 대비 4% 정도 절하

- 통화가치 하락은 정부의 외채 지급능력을 저해하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신흥국 중 대외 부채 비율이 높은 편인 터키가 외환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평가. GAM 홀딩스의 Mcnamara, 과거 경제위기 상황과 연관된 위험 신호가 현 터키에 존재한다고 주장

- IMF는 2018년 터키의 경상수지 적자가 GDP 대비 5% 이상이 될 것이라고 예상. 이는 주요 신흥국 중 가장 높은 수치. 이에 MUFG의 Hardman은 터키의 기초 경제여건은 신흥국 중 취약한 편으로 외환위기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

- 하지만 터키의 외환위기를 언급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상존. Aberdeen Standard Investments의 Daly, 향후 중앙은행 인사를 지켜볼 필요가 있으며, 핵심은 중앙은행이 외부의 개입 없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느냐의 여부라고 언급

- 알바라이크 재무장관은 6월 기준 15.4%였던 물가상승률을 한 자릿수로 낮추겠다고 주장하면서 시장을 진정시키려고 시도. 하지만 TD 증권의 Maggio는 현 상황에서 시장이 제기하는 중앙은행 독립성 우려를 완화시키기 쉽지 않다고 지적


○ 필리핀 페소화 가치 하락, 물가 외 인프라 투자에도 어려움 가중 (FT) 

- 미국 달러화 강세로 인한 필리핀 페소화의 가치는 연초 대비 7.5% 하락. 이는 아세안 5개국 중 가장 큰 폭으로, 이로 인해 필리핀의 외환보유액은 감소. 이에 대응하여 필리핀 중앙은행은 지난 2개월 간 기준금리를 50bp 인상

- 필리핀 페소화 가치 하락은 기업 실적 부진 등에 의한 것으로, 식료품과 운송비 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이어져 국민소득에도 부정적 영향. 아울러 해외자본 유입도 저조한 가운데 필리핀의 인프라 투자도 어려운 상황에 직면


○ 터키, 중앙은행 총재 임기를 철폐·독립성 우려로 리라화 가치 큰 폭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정부는 9일(현지시각) 위와 같은 결정을 발표. 이는 같은 날 취임한 에르도안 대통령 체제에서 중앙은행 독립성에 심각한 우려를 초래. 정부는 중앙은행 총재를 내각에서 임명하고, 5년 임기 후 연임 가능한 규정도 삭제


○ 신흥국 통화가치 방어, 외환보유액을 통한 개입보다 여타 정책이 적절 (WSJ) 

- 일부 신흥국 중앙은행은 2018년 들어 외환보유액을 1140억달러 확대한 가운데 자국 통화가치 방어를 위해 6월에는 절반 이상을 사용

- 하지만 브라질, 인도, 아르헨티나는 외환시장개입으로 자국 통화가치 방어에 어려움 직면. 미국 외교협회(CFR)의 Steil, 시장개입은 일시적인 동시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 중국정부는 외환보유액 대신 달러화 매도 등을 통해 외환시장 안정을 추진

- 미국 달러화 향방이 향후 신흥국의 통화정책을 좌우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4분기 중 미국 달러화 가치는 주요 통화 대비 5% 정도 상승. 하지만 일각에서는 미국발 무역 갈등 리스크가 강달러 기조를 약화시킬 것이라고 분석

- 국제금융협회(IIF)의 Gibbs, 신흥국이 최근 달러화 강세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평가할 경우, 향후 외환보유액을 통한 환율개입은 중단될 것이라고 진단


○ 캐나다, 6월 일자리 증가와 함께 실업률도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일자리는 3만1800명 증가했으며, 이는 주로 비상용직 고용이 차지. 실업률은 경제활동참가율 상승을 반영하여 6.0%를 나타내, 전월의 5.8%보다 소폭 오름세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OPEC 증산을 통한 유가하락 유도, 이란 제재 완화가 해법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유가 인하를 위해 OPEC에 원유 증산에 나서도록 요구. 하지만 OPEC 및 주요 산유국이 증산을 나서도 당초 예고대로 11월부터 이란 제재가 본격화되면, 이에 따른 공급 감소량을 상쇄하기는 역부족일 전망

- 11월 전면적인 이란 제재가 시작되면 일일 270만배럴의 공급이 감소. OPEC의 원유 생산을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는 현재 일일 1050만 배럴을 생산 중이며 추가 가능 여력은 단기간 내 일일 1150만배럴, 6~9개월 후 1250만 배럴에 불과

- UAE와 쿠웨이트가 각각 일일 20만 배럴, 러시아는 20~50만 배럴 추가 생산이 가능한 반면 캐나다는 최근 McMurray 항만사고로 35만배럴의 공급 감소가 발생

- 일부에서는 전략유 방출을 주장하나 미국 내 유휴 정유시설 부족으로 다른 국가의 원유 정제를 활용해야 하며, 그 기간은 2개월 이상일 것으로 추정. BofA는 이란 제재로 국제유가가 배럴당 12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지적

- 트럼프 정부가 원유공급 부족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최선의 대응은 이란에 대해 전면적인 수출 금지 대신 점진적인 제재 강화를 선택하는 방법. 그렇지 않다면, 공급부족 우려는 결국 유가에 반영될 전망


○ 유럽과 일본 정상 경제연대협정(EPA) 서명, 2019년 초 발효가 목표 (로이터, 닛케이) 

- EU와 일본 정상은 EPA에 서명. 이에 따라 전세계 GDP의 30% 정도를 차지하는 자유무역권이 출범할 전망. 이는 자국우선주의 무역정책을 추진하는 미국에 대한 방파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


○ 일본은행, 2020년 물가상승률 전망 하향 조정 필요성 논의 (로이터, 닛케이) 

- 경제 및 물가전망 보고서에서 노동수급에도 불구하고 물가가 오르지 않는 요인을 분석하고, 이를 반영할 예정. 물가상승률 정체는 엔고와 주가하락 등 일시적 요인 외에 고령층의 경제활동참가율 상승 등 구조적 요인도 존재한다고 판단


○ 6월 일본은행의 자금공급량, 양적완화 개시 이후 최저치 (닛케이) 

- 같은 달 자금공급량(기초 통화량 기준) 증가분은 전년동월비 33.6조엔 늘어나 2013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정점 시보다 60% 정도 감소. 이는 국채매입 축소 등이 영향


○ 일본 6월 생산자물가, 전년동월비 2.8% 올라 5월보다 상승폭 확대 (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에 의하면,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시장예상치와 일치. 이는 석유와 석탄제품이 23.4% 올라 2017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기 때문


○ 일본 5월 기계수주, 전월비 3.7% 감소했지만 4분기 연속 증가세 유지 가능성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가 발표한 기계수주통계에 의하면, 설비투자의 선행지표인 선박과 전력을 제외한 민간수주액은 9079억엔을 나타냈으며, 전월비 증가율은 4월의 10.1%에 소폭 감소에 그쳐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대


○ 일본 5월 서비스업활동지수, 106.0으로 전월비 0.1% 상승 (로이터, 닛케이) 

-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같은 달 서비스업활동지수는 11개 조사 업종 중 6개가 상승세를 주도


○ 일본 5월 실질 GDP 성장률, 전월비 2.1% 하락한 것으로 추산 (로이터, 닛케이) 

- 이는 일본경제연구센터가 추정한 수치로, 수출의 성장기여도 하향 등에 기인


○ 일본은행 총재, 경기는 완만하게 확대·물가상승률은 2%대로 근접 전망 (로이터, 닛케이) 

- 구로다 총재는 소득에서 지출로 긍정적 순환 메커니즘이 작동하고 있다면서, 거시경제의 수급 차 개선과 중장기 기대 물가상승률 확대 등을 배경으로 인플레이션 압력도 커질 것이라고 주장


○ 일본 5월 경기동행지수, 전월비 1.4p 하락하여 4개월 만에 부진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가 발표한 같은 달 경기동행지수는 116.1로, 자동차 관련 생산, 출하, 판매 등이 저하된 것이 원인. 다만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7p 오른 106.9가 되어 2개월 연속 상승

○ 6월 주요 70개 도시 신규주택가격, 63개 도시가 전월비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같은 달 주택가격 동향에 의하면, 전월보다 상승세를 보인 도시는 5월보다 2개 증가


○ 국가통계국, 인프라 투자 사업 증가 예상 · 6월  부동산투자 증가세는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지방정부 부채 조사 완료 후 내린 결론으로, 2/4분기 성장률 통계 발표 이후 언급. 정부는 고정자산세 포함 부동산 부문에 장기 대응책을 설정할 방침이라고 제시

- 마오성융(毛盛勇) 대변인, 미국과 무역마찰로 중국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관측. 하반기 소비지출은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통계를 기초로 로이터가 산출한 6월 부동산투자 증가율은 전년동월비 8.4%로, 5월의 9.8%에 비해 둔화. 상반기 부동산투자는 전년동기비 9.7% 증가율을 기록. 6월 부동산 판매는 전년동월비 4.5% 증가



○ 유럽위원회 융커 위원장, 중국의 시장개방 촉구 (로이터, 블룸버그) 

- 융커 위원장은 중국이 희망할 경우에 시장개방이 가능하다면서, 리커창 총리와 투스크 EU 의장과 공동 회견에서 자유무역과 다자간 주의 유지 필요성을 강조. 투스크 의장은 지적재산권, 무역비용 축소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


○ 미·중 무역전쟁, 중국은 인프라 투자 촉진 등을 통해 해당 충격 완화 필요 (FT) 

- 중국의 경기 둔화 징후를 일각에서는 이를 정책당국의 금융규제라고 지적. 이는 그림자금융 규제 강화가 고정자산투자 축소로 이어지면서 경기하강으로 연결되었다는 견해

- 그럼에도 당국은 금융시스템 리스크를 방지하기 위해 그림자금융 규제는 현 상태를 유지할 방침. 해당 입장을 견지하지 않을 경우 시장에서 레버리지 비율이 재상승하여 시장 불안이 우려되기 때문

- 중국 정부는 미국의 관세부과 위협을 성장세 둔화 요인으로 지적. 이에 향후 무역전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중국 정부는 이를 완화시킬 수 있는 정책 시행의 필요성이 증대

- 이에 인민은행은 하반기에도 시중은행의 지급준비율을 추가로 낮춰 시중에 자금을 추가로 공급할 것으로 예상. 아울러 중앙정부는 유동성을 통해 지방정부의 기반시설 투자를 촉진하여 성장세를 뒷받침할 방침

- 하지만 위안화의 절하가 지속되면서 중국 정부는 부채를 적정 수준 유지할 필요. 이에 정책당국은 재정지출 증가에 신중한 입장. 아울러 미국 연준이 금리 인상을 지속할 경우, 자본유출 리스크로 인한 통화 가치 추가 하락의 위험도 내재


○ 신규 위안화 대출, 6월에는 1조8400억위안으로 시장예상치 상회 (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은 같은 달 통화공급량 M2 증가율이 전년동월비 8.0% 늘어났다고 발표. 중국 당국은 내수경기 둔화와 미국과의 무역마찰 영향이 확산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부채축소 자세를 완화하는 움직임


○ 중국 자동차 시장, 개인대출 등 그림자금융 규제보다 여타 요인이 주요 변수 (블룸버그) 

- 지난 수년간 호조를 보였던 중국 자동차시장이 정부의 그림자금융 규제와 자동차 판매 감소 등으로 난항에 직면. 일각에서는 현 상황을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와 비교하며 자동차 시장의 붕괴에 대한 우려 표명

- Sanford C. Bernstein은 중국의 P2P 대출이 위축되면서 자동차 판매가 감소하고, 가격 하락 시 서브프라임 시장에 버블 파열이 발생할 것이라고 분석. 하지만 이로 인해 중국 자동차 대출시장 문제 부각은 과도

- 중국 자동차 시장의 개인대출 침투율은 2018년 40% 정도로 전세계 평균인 70% 수준보다 낮은 편. 이에 그림자금융 규제가 자동차 판매 감소로 연결될 가능성은 미약. 아울러 중국 자동차 대출시장의 담보비율은 여타 금융시장보다 낮으며, 만기도 단기에 그쳐 채무불이행의 리스크가 비교적 적은 편

- 그림자 금융규제가 아닌 중국 정부의 기업 지원 위축, 소비자 세금 혜택 축소 등과 같은 요인이 자동차 판매량 감소와 높은 상관관계를 보유. 또한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자동차 수출입 변화도 향후 시장을 좌우할 주요 변수


○ 상무부 부부장, 무역문제에서 미국의 유연한 자세 촉구 (로이터, 블룸버그) 

- 왕서우원(王受文) 부부장, 미국의 관세부과는 자국 기업, 소비자 등의 이익에 반하는 조치라고 지적. 협상을 위해서는 미국이 위협을 중단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


○ 상반기 중국에 대한 해외직접투자, 전년동기비 1.1%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기간 對中 해외직접투자는 4462억9천만위안을 나타냈으며, 그 중 미국의 투자액은 전년동기비 29.1% 증가


○ 중국 정부의 무역전쟁 대응, 투자유치와 시장개방 확대 등으로 변경 (FT) 

- 중국은 미국발 무역 분쟁에서 기존 관세 보복 대신 유사 문제에 직면한 여타국과의 공조와 해외기업 투자유치 등을 통해 미국을 견제하는 방식으로 전환. 아울러 자국에 투자하는 미국 기업 압박 강화 등 비관세장벽도 확대

- 중국은 미국의 우선주의에 맞서 세계무역질서 수호자를 자처. 미국의 관세부과로 피해를 입은 EU, 캐나다, 러시아 등과 공동 협력관계를 모색. 최근 시진핑 주석은 중동에 개발 원조를 약속하는 등 국가를 불문하고 무역전쟁 돌파구 마련에 주력

- 메르카토르 중국학 연구소(MERICS)의 Max Zenglein, 현 중국의 대응은 對美 무역규모가 큰 상황에서 보복관세 적용 시 자국 피해가 미국보다 크기 때문이라고 주장

- 미국과 유럽 기업은 이전부터 중국의 비관세장벽을 지적. 중국 정부의 자국 투자 미국기업의 압박 조치가 여타국에게도 적용될 가능성에 우려 표명

- 일각에서는 중국의 시장개방 약속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피하기 위한 임시방편에 불과하다고 지적. 하지만 중국은 성장의 둔화신호가 감지되는 등 불안이 고조되고 있어 무역 분쟁 피해 최소화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평가


○ 중국 정부의 부채축소 정책,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새로운 방향 모색 (WSJ) 

- 중국 정부는 금융위기 이후 대규모 경기 부양책으로 매년 6.5%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 하지만 기업의 부채규모가 과도하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정책당국은 2017년부터 금융규제 등을 통해 강력한 부채축소를 추진

- 그러나 관련 정책은 미국과의 무역 분쟁만큼이나 중국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또 다른 위험 요소. 시장에서는 유동성 감소 및 신용 증가율 둔화 등으로 내수경기 부진, 일자리 감소 등을 우려

- 시진핑 주석도 이를 고려하여 은행을 비롯한 다수 금융기관의 대출규제 완화와 함께 내수확대 정책을 요구하며, 이전과 다른 새로운 정책방향을 제시할 전망


○ 미국의 대중對中 추가 관세, WTO 체제와 세계화에 타격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의 리청강(李成鋼) 부부장, 미국과 중국 관계의 유일한 선택사항은 협력이라고 지적. 자국 사업여건 개선을 위한 중국의 의지와 다국간 무역체제의 중국 지지는 불변이라고 강조


○ 금융당국, 동유럽 국가의 외환보유액에 위안화 편입에 환영 의사 (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 성명서에 의하면, 중국과 동유럽 국가 정상회의에서 위안화 자금을 포함한 금융 관련 협력 강화에 합의했다고 전언


○ 미·중 무역 문제, 상반된 이해관계로 절충이 용이하지 않은 상황 (WSJ) 

- 트럼프 대통령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 이에 중국 정부는 대응조치를 예고. 다만 보복 관세가 아닌 미국 기업 관련 사업승인 보류나 수입검역 강화 등을 강구할 가능성

- 하지만 해당 조치도 국익을 저해할 수 있어 신중한 입장. 중국은 기후변화 등 다양한 정책에서 미국과의 공조가 필요한 상황. 일각에서는 해외 자본 유치 확대를 위한 중국 정부의 노력이 보복 관세 부과 시 저해될 수 있다고 지적

- UBS의 Tao, 중국은 무역 전쟁 고조 시 자국 경제에 더 큰 손실이 발생함을 인지하고 있다고 분석. 이에 중국은 미국과 협상 여지는 있지만, 지지부진한 상태

- 중국 류허 부총리는 700억달러 규모의 농산물과 에너지 관련 제품 수입을 미국에 제안. 반면 미국은 중국의 관세 인하와 자국산 수출 제품의 규제 완화 등 시장 확대를 요구.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양국이 상반된 이해관계만을 고수하여 난항을 겪고 있다고 지적


○ 6월 생산자물가 상승률, 전년동월비 4.7%로 6개월 내 최고치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같은 달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전월(4.1%)과 시장예상치(4.5%)를 상회. 이는 원자재 가격의 오름세에 의한 것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가 확대.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9% 올라 전월의 1.8%보다 소폭 오름세


○ 반도체 시장, 투자확대에 의한 과잉생산 우려 (로이터, 블룸버그) 

- 일본 경제산업성 통상백서에 의하면, 중국의 반도체 산업이 철강과 마찬가지로 과잉생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 반도체 산업 중 집적회로 관련 부문의 과잉 정책금융 투입에 우려를 표명


○ 6월말 외환보유액, 전월보다 15억1천만달러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인민은행이 발표한 같은 달 외환보유액은 3조1120억달러로, 무역마찰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예상 외로 전월비 증가. 국가외환관리국은 외환보유액의 변동성이 있지만, 향후 안정적인 추이를 예상


○ 은행보험감독관위원회(CBIRC), 은행에 소기업 대출금리 대폭 인하 지시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CBIRC는 대출금리의 실시간 모니터링 강화를 지시하고, 소기업 대출 시 자산가치와 전체 비용에 타당한 수준을 유지하도록 요구


○ 상무부, 미국산 입품 세수입을 무역문제에 직면한 기업 지원으로 활용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대두, 차량 등의 수입을 여타국에서 늘릴 것이라고 제시


○ 중국의 내수 부진, 통화 및 재정정책 통해 해결 가능·과도한 우려 불필요 (FT) 

- 중국의 5월 산업생산, 투자, 소매판매가 모두 시장 예상치를 하회. 일부에서는 2015~16년과 같이 중국 국내수요 부진에 따른 경기둔화 가능성이 세계경제의 심각한 리스크로 부상하며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

- 하지만 관련 문제는 다음과 같은 이유를 고려할 때 다소 과도한 것으로 평가. 

- 첫째, 최근의 소매매출 부진은 5월 연휴와 자동차 등 수입제품의 관세 인하를 앞둔 소비 감소의 영향. 실제로 소비심리와 노동시장은 양호한 상황

- 둘째, 최근의 고정자산투자 둔화는 그림자 금융의 위축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 부진한 인프라 투자 증가율은 필요 시 정책당국의 확장적인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완화 등으로 반등이 가능

- 셋째, 국내수요가 경기 사이클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 일부 경제활동 지표가 하강 징후를 나타내고 있지만 골드만삭스와 Fulcrum Nowcasts의 경제활동 지수는 2018년 성장률이 양호할 것이라는 신호를 발신

- 넷째,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성장의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지만 시장에서는 이에 따른 영향이 GDP를 1%p 정도 낮추는데 불과할 것이라고 추정. 이러한 요인들을 고려하면, 중국의 내수 부진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불필요


○ 리커창 총리, 독일은 외자규제 철폐와 중국기업과 협업을 촉구 (로이터, 블룸버그) 

- 리커창 총리는 중국 투자에 의해 유럽기업의 전문기능이나 기술적 우위성이 훼손된다는 견해가 오류라고 지적. 중국은 지적재산권 보호와 해외기업의 기술이전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언급


○ 인민은행 총재, 금융개혁 심화와 균형 있는 통화정책 지속 (로이터, 블룸버그) 

- 이강 총재, 중국의 금융시장 개방과 함께 편향되지 않는 통화정책 유지를 강조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