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골드만삭스, 터키 리라화 가치 추가 하락 시 은행권 잉여자본 대폭 손실 우려 (로이터, 닛케이) 

- 리라화 10% 하락은 은행의 잉여자본을 평균 50bp 떨어뜨리는 것으로 추산. 이에 향후 리라화 가치 하락이 전개될 경우, 자본비율이 낮은 은행의 우려가 커질 것으로 관측


○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1.50%로 유지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2년간 동결된 것으로, 중앙은행 로우 총재는 실업률 추가 하락과 인플레이션의 목표 수준 회귀 예상 속에 관련 속도가 완만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주장


○ 터키의 대내외적 위험 요인, 금융위기를 촉발할 가능성 (FT) 

- 2008년 금융위기를 제외하고 평균 7%의 양호한 경제성장률을 보였던 터키가 최근 여러 대내외적 불안 요인으로 인해 자금유출 규모가 1/4분기 8억달러 규모까지 확대 

- 이는 다음과 같은 요인이 작용. 

- 첫째, 유가 상승. 이로 인해 원유 순수입국인 터키의 생산비용 상승과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대. 

- 둘째, 대규모 대외부채. 2019년 5월까지 지급해야 하는 부채는 700억달러에 이르고 있으며, 통화가치 하락으로 관련 지급 부담이 커질 전망. 특히 부채가 은행에 집중되어 있어 은행 대출 축소로 인한 실물경기 악화 우려가 증폭. 실제 터키 은행주가지수 Borsa Istanbul Banks Index는 2018년 들어 종합주가지수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 

- 셋째, 7일 실시된 미국의 경제 제재 등의 대외위험 확대 

- 가장 큰 위험요인은 대통령의 통화정책 개입. 에르도안 대통령은 계속되는 자금유출에도 불구, 기업 채무부담증가 및 경기악화를 우려하여 금리 인상을 반대. 위의 위험요소로 인해 일각에서는 IMF에 구제금융 요청이라는 극단적인 가능성까지 제시



○ 아시아 신흥국의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경기하강의 단초가 될 우려 (닛케이) 

- 아시아 신흥국의 물가상승세가 가속화. 필리핀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5.7%로, 전월보다 0.5%p 확대되면서, 3월 이후 정부의 물가상승률 목표치(2~4%) 상한을 상회. 2017년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9%

- 필리핀에서는 고유가에 따른 휘발유세 인상 등이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에 영향. 소비비중이 높은 쌀 가격도 이상 기온 등으로 인해 오름세. 인도에서는 6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비 5.0% 올라, 3개월 연속 상승폭이 확대

- 인도는 고유가로 인한 경상수지 적자와 통화가치 하락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는 악순환에 직면. 베트남은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동월비 4.5%로 전월보다 다소 둔화되었지만, 4월까지 3%대에 비해 오름세가 가속화되는 양상

- 인도네시아는 최근 물가상승세가 안정적인 편이지만, 원유 순수입국이어서 인도와 동일하게 고유가와 통화가치 하락이 인플레이션 압력의 위험요소

-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아시아 신흥국 중앙은행은 금리인상 압력에 직면. 필리핀 중앙은행은 5월과 6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인상을 단행. 시장에서는 8월에도 금리를 올릴 것으로 관측

- 인도 중앙은행은 1일 기준금리를 0.25%p 인상. 이를 두고 파텔 총재는 4% 전후의 중기 물가상승률 목표 달성을 배경으로 제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7월 금리인상을 보류했지만, 5~6월 긴급회의에서 3차례 연속 금리인상을 단행

- 물가상승 억제를 위해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리면, 차입자의 부채부담이 늘거나 가계 구매력이 저하. 아시아 신흥국의 경제성장은 비교적 양호하나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로 인한 경기하강 시나리오도 현실성을 더하고 있는 상황


○ 인도네시아, 2/4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비 5.3%로 4년 6개월 내 최대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경제성장률은 전기의 5.1%보다 확대.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가계소비가 전년동기비 5.1% 늘어났으나, 미·중 무역전쟁으로 원자재 수출 성장기여도가 낮아질 가능성도 높은 편


○ 터키, 리라화 가치 하락 억제 등을 위해 외화준비율 상한 하향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예치하는 외화준비율 상한을 45%에서 40%로 인하


○ 터키,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15.9%로 시장예상치 하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의 15.4%보다 확대되었지만, 시장예상치인 16.3%보다는 낮은 수준을 기록. 이는 전월보다 식료품 가격이 하락한 영향 등이 반영


○ 캐나다, 6월 무역수지 적자는 수출호조로 축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무역수지는 6억2600만캐나다달러 적자를 나타냈지만, 적자규모는 2017년 1월 이후 최저. 수출은 2/4분기에 전기비 6.0% 늘어나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 6월 對美 무역수지는 41억2천만캐나다달러로, 전월의 33억3천만캐나다달러보다 확대


○ 호주, 2/4분기 소매매출은 전기비 1.2%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소매매출 전기비 증가율은 1년 내 가장 큰 폭. 소매매출은 2/4분기 경제성장률을 0.6%p 높일 것으로 예상. 6월 소매매출 증가율은 전월비 0.4%로, 5월과 같은 수준


○ 멕시코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우려 속에 기준금리 동결 (로이터, 블룸버그) 

- 멕시코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7.75%로 유지. 다만 페소화 변동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음을 경계


○ 호주, 6월 무역수지 흑자폭은 예상을 크게 상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무역수지는 18억7천만호주달러 흑자로 시장예상치인 9억호주달러를 상회. 수출은 전월비 2.6% 늘어난 반면 수입은 0.7% 감소. 수출 호조는 미국과의 무역마찰에도 중국의 원자재 수입 호조 등이 기여


○ 신흥국 경기 하방 압력, 통화가치 하락 및 실물경제 둔화 등으로 확대 (FT) 

- 미국의 금리인상, EU의 통화정책 정상화 움직임 등으로 해외자본의 신흥국 유입 규모가 축소. 이로 인해 신흥국의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 직면 

- 국제금융협회(IIF)의 Brooks, 최근 시장 변화 등으로 선진국에 비해 미국 달러화 대비 신흥국 통화는 대폭 절하되었다고 지적. 이는 양측 시장의 안정성 차이를 반영하며, 향후 전세계 유동성이 미국으로 집중될 경우에 신흥국 금융시장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고 관측

- 중국은 자국 통화가치 하락을 통해 미·중 무역 전쟁의 충격을 완화한다는 의견이 제기된 가운데 이는 여타 신흥국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높은 편. 일각에서는 이러한 흐름이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강조

- 실물부문에서도 신흥국의 성장세 약화가 가시화. Capital Economics의 Swanston은 신흥국의 7월 PMI가 하락세를 나타내, 3/4분기 산업생산 증가율 둔화를 예고. 아울러 TS Lombard의 Harrison은 무역전쟁이 신흥국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임을 시사


○ 터키의 외국 자본 유입, 외환위기 발생 가능성 해결의 주요 수단 

- 터키 금융시장은 리라화 가치 하락과 동시에 2019년 만기가 도래하는 외채로 인해 외환위기에 노출될 가능성. 이를 해결하기 위해 터키는 외국 자금 유입이 매우 필요한 상황

- 2017년 터키 경제성장을 뒷받침한 부분적 신용 보증 제도로 인한 부실채권의 증가가 은행의 재무 건전성 악화로 연결. 이는 최근 불거진 중앙은행의 독립성 저하와 더불어 터키 리라화 가치 절하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

- IMF는 터키의 외채 금액은 2017년 GDP의 53% 수준이라고 발표. 외채의 30% 이상은 1년 내 만기 도래하는 채권. 40% 정도는 변동금리 부채로 달러화 강세와 더불어 미국의 금리 인상은 터키의 변동 금리 외채 상환 능력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

- 이에 다수 해외자본이 해외로 유출됨에 따라 주가 하락과 동시에 국채금리가 큰 폭 상승. Thomson Reuters는 2019년 11월 만기 채권의 수익률은 13%에서 20% 이상으로 올랐으며, 이는 해외투자 자본 이탈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

- HSBC의 Upadhyay는 불안한 터키 경제상황에도 불구하고 신흥 시장 중 중요한 국가 중 하나로 여전히 투자매력이 크다고 진단. 이에 과거 브라질의 사례를 들어 터키 시장도 이와 유사하게 반등을 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


○ 인도 중앙은행, 기준금리 0.25%p 인상 (로이터, 블룸버그) 

- 2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상 결정은 2013년 10월 이후 처음. 캐피탈 이코노믹스는 물가상승에 중앙은행이 신속하게 대응한 것으로, 향후 적극적인 정책변경 필요성이 약화되었다고 평가


○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를 6.50%로 유지하기로 결정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운송업 파업이 일시적인 물가상승과 경기하강을 유발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미국 등의 금리인상과 무역전쟁 리스크 등도 고려


○ 대만, 2/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3.3%로 전기보다 확대 (닛케이) 

- 행정원 주계처에 따르면, 같은 기간 성장률(속보치)은 수출호조로 5월 예상치를 0.21%p 상회. 다만 미중 무역전쟁 영향을 회피하기 위한 일부 기업의 투자 보류 등으로, 향후 전망은 불투명


○ 멕시코 경제부 차관, 미국 자동차 관세 대응책으로 WTO 개혁은 시급 (로이터, 블룸버그) 

- 베이커 차관, WTO 개혁과정은 가능한 조기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2019년 1월 한국, EU, 일본, 캐나다 등과의 장관급 회의에서 진전 확인이 바람직하다는 인식 표명


○ 인도와 싱가포르 증권거래소, 파생상품 거래 관련 협의 재개 (닛케이) 

- 싱가포르 증권거래소(SGX)는 파생상품에서 경쟁하였던 인도 국립증권 거래소(NSE)와 협의를 다시 시작했다고 언급. SGX는 주가지수 선물 등 파생상품이 주요 수익원이므로, 타협 모색을 서두르고 있는 상황


○ 호주, 6월 투자용 주택대출은 전월비 0.1%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호주 중앙은행이 발표한 같은 달 투자용 주택대출의 전월비 감소는 금융위기 이후 최초. 대출 기준 강화와 일부 주택대출금리 상승으로 투자목적 임대용 수요가 급격하게 축소


○ 뉴질랜드 중앙은행, 고용 극대화도 통화정책 목표에 포함할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1990년 가장 먼저 물가안정 목표를 도입한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미국 연준이 채택한 물가와 고용의 양대 목표를 채택하려고 시도. 뉴질랜드의 여당인 노동당은 중앙은행 개혁을 공약에 포함했고, 해당 개정안을 의회에 제출


○ BRICS 정상회의 폐막, 다자간 무역의 필요성 촉구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과 무역 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중국 등은 여타 신흥국과 함께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유대 강화를 강조. 하지만 각국의 기대는 괴리가 존재. 중국과 국경분쟁에 있는 인도와 미국과의 회담을 실현한 러시아는 보호무역주의만을 언급


○ 루피화 절하 등 물가상승 압력 확대, 인도 중앙은행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고조 (블룸버그) 

- 인도 중앙은행이 지난 6월 금리를 6.25%로 25bp 인상한 이후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추가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견이 우세

- 이는 미국 달러화 강세로 인한 인도 루피화 절하 추세 지속. 루피화 가치는 2018년 들어 7% 하락하여 원유 등 수입제품 가격 상승을 유발. 인도의 도매물가는 6월에 전월대비 5.77% 상승,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

- 아울러 모디 정부의 농산물 보상가격 조치도 농산물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여, 전체 물가상승 압력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

- 시장에서는 통화정책 긴축 기조로 인한 단기 경기상황 악화를 우려. 이에 따라 인도 10년물 국채 금리는 8%로 큰 폭 상승. 또한 단기외채 비중 확대 등의 우려 요인도 발생

- Quantum의 Arvind Chari, 0.25%p를 초과하는 금리인상은 인도의 성장은 물론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 골드만삭스는 2019년 말까지 인도의 금리인상 기조 지속을 전망


○ 대형 석유기업의 신규 투자 축소, 국제유가의 급격한 상승으로 이어질 우려 (WSJ) 

- 현재까지 원유시장의 공급 부족은 가시화되지 않았지만, 2016년 이후 유가가 가파르게 올랐음에도 주요 원유기업의 새로운 사업 투자지출이 줄어 향후 유가의 급격한 상승이 우려

- 이를 Energy Aspect의 Virendra Chauhan은 앞으로 관련 공급 부족 현상으로 인해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 이는 유가하락기 당시 산유국과 석유기업의 장기 투자 의지가 약화되었기 때문

- 이와 함께 국별 청정에너지 전환 확대 등으로 화석연료 수요의 축소, 산유국의 지정학적 요인 등으로 석유보다는 천연가스 생산 비중을 높이는 기업이 증가하면서, 유가상승세 확대가 커질 가능성 내재

-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15~16년 간 석유산업 투자가 25% 감소했고, 모건스탠리의 Martijn Rats는 공급부족으로 인해 브렌트유 가격이 2020년 초반에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측

- Merchant Commodity hedge fund의 Doug King, 여전히 경기불확실성으로 석유기업의 투자가 부족하며, 이로 인해 원유시장 내 공급 감소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 이에 일각에서는 유가급등을 억제하기 위해 셰일오일 투자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


○ BRICS 정상, 포괄적인 다자간 무역시스템을 지지하는 선언 채택 (로이터) 

- BRICS 정상은 다자간 무역시스템이 최근 예전과 다른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세계경제의 개방을 강조.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BRICS의 무역활성화를 위해 행정장벽 축소를 제시. 인도 모디 총리는 경제발전을 위한 기술도입 등을 촉구


○ 아시아개발은행 장기전략, 기후변화와 남녀 평등 등이 주축 (닛케이) 

- 아시아개발은행은 2030년까지 장기전략을 정리하여 발표하면서, 우선 지원대상으로 기후변화, 남녀평등, 식량안보 증진 등 7개 항목을 제시. 인프라 투자 이외 분야를 강화하여 중국이 주도하는 정책에 대응하는 목적이 포함


○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NAFTA 협상은 최종국면 (로이터) 

- 이와 함께 로버트하이저 대표, 멕시코와 무역 합의는 8월 중에 결론을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 캐나다와는 철강과 알루미늄 협의에서 의견이 일치한다고 전망. 또한 필리핀과 사하라 이남 지역 아프리카 국가와 FTA를 모색할 방침


○ 미국 트럼프 대통령, 멕시코 신정부에 신속한 NAFTA 재협상 촉구 (로이터,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대통령 당선자인 오브라도르에 NAFTA의 조속한 재협상이 양국에 일자리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 오브라도르 당선자 역시 미국과의 새로운 관계 구축에 긍정적 입장

- NAFTA 재협상 관련 멕시코와 캐나다는 미국을 포함하여 3개국이 모두 관련 내용에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 멕시코 측은 협상의 2/3 이상은 거의 마무리되고 있다고 제시


○ 호주, 2/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낮아 통화정책 완화 장기화 뒷받침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기비 0.4%로 1/4분기와 동일. 전년동기비로는 2.1%를 나타내, 중앙은행의 목표범위인 2~3%를 10분기 연속 하회


○ 향후 유가 흐름, 미국과 주요 산유국 등의 정치적 영향이 주요 변수로 부상 (WSJ) 

- 철강 및 알루미늄 등에 미국의 관세가 발효된 이후 원자재 가격은 관련 각국 성장률 둔화 우려 등으로 투자 수요가 크게 줄어 약세. 구리는 6월 기준 2014년 최고치 대비 15% 정도 하락. 다만 유가는 같은 기간 4.2% 상승하면서 여타 원자재 추이와 차별화

- 이러한 가운데 세계경제 성장률과 유가 간 전형적인 상관관계가 역전되면서 기존 항공 및 운수업계는 유가예측에 활용하던 방법론의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

- Manulife 자산운용의 Nathan Thooft는 향후 유가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시장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평가. 이는 유가가 산유국들의 지정학적 리스크와 생산량 확대 등으로 상·하방 리스크가 병존하면서 변동 폭이 커지고 있기 때문

- 최근 유가 움직임은 비교적 안정된 상황이지만, 일각에서는 OPEC과 여타국을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다시 점화되어 추가 가격상승 압력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를 제기

- 미국은 2017년 기준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및 사우디아라비아에 생산량을 늘려 가격 인상을 억제하기를 촉구. 각국이 해당 요구를 수용할지 여부가 향후 유가 변동성을 좌우하는 변수 중 하나가 될 전망


○ 터키 중앙은행, 예상 외로 기준금리 동결 (로이터, 블룸버그) 

- 중앙은행은 기준금리인 1주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로 동결. 이는 내수 저하 등이 배경이나, 시장에서는 에르도안 대통령 권한이 집중되는 가운데 중앙은행의 독립성에 의문을 제기

○ 중국의 인터넷 금융 연쇄 파산, 주가하락의 원인 중 하나로 작용 (닛케이) 

- 중국에서 개인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자금을 융통하는 인터넷 금융의 파산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2018년 들어 300개사가 넘어서면서, 채무불이행 규모도 300억위안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

- 이로 인해 개인투자자의 불만이 고조. 이는 시진핑 정부의 부채 축소 방침 등이 배경이나, 다수 발생하는 채무불이행은 개인의 투자의지를 잃게 하여 주가부진의 원인으로도 작용

- 6일에는 인터넷 금융 피해자의 시위가 지속되고 있으며, 당국도 예측 불가 상황에 대비하여 모니터링을 강화. 관련 사태로 인한 항의는 중국 각지에서 산발적으로 발생

- 3년간에 걸쳐 투자자의 피해액을 상환한다는 사업자도 있지만, 이는 불확실성이 많아 손실액이 더 커질 가능성도 높은 편. 주로 부유층이 투자하는 신탁상품과 자산운용상품의 원금지급 지체도 속출. 해당 불이행 규모는 120억위안으로 증가

- 국영기업과 관련된 투자 상품까지 채무불이행에 빠져 있는 이유는 시진핑 지도부가 내세운 과잉부채 축소가 가속화되고 있음을 시사. 금융당국은 은행 대출대상을 정밀 조사하고 있어, 중소 및 지방정부계 기업은 자금조달난에 직면

- 현재 인터넷 금융의 난관도 과잉부채와 금융리스크 억제 대책과 연관. 해당 사업자의 80% 정도는 투자자금과 자사 운용자금을 구분하여 관리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

- 이에 은행이 자금조달 규제를 강화할 경우, 기초 체력이 취약한 사업의 경영난은 불가피. 당국도 인터넷 금융이 경영 악화로 고전하는 중소 및 영세기업의 운영과 연결되어 있다고 판단하여, 관련 시장규제를 강화

- 건전한 영업을 지속하는 인터넷 금융 사업자 수는 1700개 미만으로, 2년 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축소. 연내에는 1천개를 하회한다는 예상도 있어, 향후 파산과 폐업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

- 정부의 부채축소 정책 부작용도 가시화. 7월말까지 회사채 채무불이행 규모는 340억위안을 넘어, 과거 최고치였던 2016년의 400억위안 수준을 상회할 가능성도 상당. 회사채, 신탁상품, 인터넷 금융 등을 포함 시 800억위안으로 추산

- 채무불이행의 고조는 손실이 발생한 기관 및 개인의 투자 의지를 낮추고, 시장 전체의 신용리스크를 민감하게 하여 주식시장으로 자금 환류를 어렵게 할 소지. 미국과의 무역마찰 외에도 중국 내 신용상황 악화는 증시의 불안 요소



○ 과도한 부채증가와 정치적 갈등,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의 정상적 진행을 저해 (FT)

-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는 78개국에서 참여중인 거대한 투자 사업이지만 시장에서는 중국과 중국 이외 참여국의 과도한 부채를 초래하여 채무 상환 능력을 하락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점차 확산

- Financial Times의 조사에 따르면 참여국의 신용 위험 평균은 5.2로 신흥국의 전체 평균 3.5를 상회. 무디스에 따르면, 일대일로에 참여한 78개국의 신용 등급 중간치는 Ba2로 상당한 수준의 채무 불이행 위험이 존재한다고 평가

- 파키스탄은 중국으로부터의 대규모 자본재 수입에 따른 국제수지 악화 등으로 IMF에 구제금융 요청을 검토. 캄보디아도 자본재 수입이 급증하며 무역수지 적자가 GDP의 10%까지 확대

- 또한 참여국들은 대규모 부채 뿐 아니라 중국 중심의 노동 및 안보 정책과 관련하여 마찰의 수준 및 빈도도 증가. 말레이시아는 국제수지에 문제가 없지만 계약이 불평등하다면 23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중단

- RWR Advisory Group의 Andrew Davenport,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규모 대비 참여국의 과도한 부채에 따른 신용 악화는 프로젝트 지연 등의 경제 문제를 유발할 뿐 아니라 계약 이행과 관련하여 정치적 혼란도 초래한다고 지적


○ 중국 미래 청장년층의 소비행태, 부채 문제 심각화를 초래할 우려 (FT) 

- 중국의 밀레니얼 세대(18~34세 청장년층)는 이전 세대와 달리 저축보다는 차입을 통해 소비하는 유형. 국제금융공사(CICC)에 의하면, 이들 세대가 차량, 주택수리 등에 사용한 소비자대출은 2017년 6.8조위안으로 40% 정도 증가

- 중국 가계부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의 급격한 증가와 함께 가계대출은 2017년 말 GDP 대비 40%에 해당하는 33조위안으로 늘어났으며, 이는 2011년 이후 2배 이상 늘어난 수준

- 일각에서는 가계가 소득 일부를 부채상환으로 전환하는 등 가계부채 증가가 장기 소비에 제약요인이 될 것이라고 제시. 이러한 가운데 향후 가계부채의 대규모 부실은 대출기관과 금융시스템의 위기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편

- 가계채권추심기업 Weimi Technology의 Lu Weiting, 차입제한으로 광범위한 주택담보대출 문제가 발생하지 않겠지만, 고금리 가계대출은 위험 수준이라고 지적. 아울러 가계대출 업체의 진입장벽이 낮아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제시

- BIS에 의하면, GDP 대비 가계부채가 60% 이상일 경우에 장기 소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 중국은 해당 비율이 EU와 미국보다 낮지만, 피치는 점검하지 않을 경우에 이들과의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고 언급

- 최근까지 소비자신용은 중국경제의 성장에 주요 동력이었으며, 가계는 기업부채 규제로 은행권의 대출 수혜를 받은 상황. 가계신용은 소비자에게 소액대출을 시행하는 온라인 P2P(Peer-to-Peer) 출시로 가속화

- 이를 모니터링하는 Diyiwangdai에 따르면, P2P를 통한 대출은 1.2조위안에 이르며, 20대가 핵심 고객. 이들 계층은 직업훈련, 결혼, 최신 제품 구입 등에서 지출을 확대

- P2P 관련 부실채권 비율은 15%에 이르며, 연체율도 50% 수준. 에모리 대학의 Kaiji Chen, 중국의 가계부채 부담이 가처분소득의 80%에 이른다면서, 이는 가계가 모든 부채 상환 시 소비가 곤란한 상황에 직면함을 의미한다고 강조

- 중국 가계조사에 의하면, 가계는 소득의 17%를 부채상환에 사용하고 있으며, 저소득층은 관련 비율이 47%로 추산. 피치에 의하면, 장기소비를 제한하는 현 상황이 중국 정부의 소비주도 성장을 저해할 것이라고 지적


○ 중국의 경기부양책, 기업의 부채증가로 이어질 우려 (FT) 

- IIF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GDP 대비 부채비율은 299%로 금융위기 이전(171%)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 중국 기업의 부채비율은 전세계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이로 인한 여파로 지방은행의 건전성도 약화

- 이러한 상황에서 당국은 최근 미국과의 무역갈등에 따른 경기하강을 완화시키기 위해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강화. 하지만, 이러한 움직임이 기업의 부채증가와 재무건전성 악화로 연결될 수 있다는 의견 확산

- 하지만 정부의 경기부양 의지로 그림자 금융에 대한 통제가 약화될 경우, 비공식 경로를 통해 시장에 자금이 유입되어 기업의 신용 리스크가 높아지고 동시에 금융시스템 자체의 건전성도 부정적 영향에 노출될 가능성

- 또한 일부에서는 기업의 부채증가가 단순히 국내 문제로만 국한되지 않고 일대일로 사업 등으로 다른 주변국까지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

- 중국 당국은 일대일로 사업을 위한 외국 투자를 강화하고 있지만, 실제 지급결제가 연기되면서, 파키스탄은 부채가 급증하고 IMF에 구제 금융을 신청하는 사태에 직면 


○ 중국의 성장전환 정책, 단기에는 혼란 야기 불가피 (FT) 

- 중국 정부는 부채감소(디레버리징) 정책에서 안정적 성장으로 정책을 전환. 이는 중국의 경기 하방압력과 미·중 무역전쟁 대비 등이 주요 배경. 이를 위해 통화정책 완화 기조, 기업 감세, 사회간접자본 투자 확대, 그림자 금융 규제 완화 등을 제시할 예정

- 하지만 일각에서는 관련 정책변화가 부채감소 효과를 무력화시키는 동시에 장기 리스크를 촉발할 수 있다고 지적. 이는 통화정책 완화와 부채감소가 상충관계에 있기 때문

- 그림자 금융 규제를 통한 부채축소 정책은 성장을 둔화시킬 소지. 이는 민간기업의 자본확충이 어렵기 때문. JD Finance의 Jianguang Shen, 중국 지방정부는 그림자 금융에 의존한 사회간접자본 투자 비중이 높다고 지적

- 노무라의 Ting Lu, 중국 정부가 부채감소 정책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성장 정책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


○ 중국의 과도한 일대일로 정책, 금융시스템 리스크를 유발할 소지 (블룸버그) 

- 시장에서는 현 파키스탄의 부채 위기의 원인이 경제적 충격이 아닌 중국의 과도한 일대일로 정책 과정에서 벌어진 상황이라고 지적

- 파키스탄은 중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대가로 중국산 제품과 서비스, 노동력을 강요받았으며, 감내하기 어려운 상환조건과 달러화 기준의 대출계약으로 인해 파키스탄의 외환보유고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은 상황

-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 부작용은 파키스탄 외에도 베네수엘라와 스리랑카 등에서도 나타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 미얀마, 네팔 등은 중국의 인프라 투자를 재검토

- 일부에서는 중국이 정부 소유의 은행을 통해서 인프라 투자가 실행되는 것을 근거로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목적 자체가 경제적인 지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중국의 외교정책에 있어서 국제적인 영향력을 끌어올리는데 있는 것으로 분석

- 이러한 상황에 대해서 시장에서는 IMF가 파키스탄 구제금융 지원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태도를 취하는데 실패할 경우, 일대일로 정책 피해국가로부터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여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음을 우려


○ 중국 민간부문 부채증가, 새로운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부각 (WSJ) 

- 중국은 정책당국의 부채감소(디레버리징) 정책으로 국영기업 부채는 감소했으나 민간부문 채무불이행 위험이 증대. 정보제공업체 WIND는 지난 7개월 간 20건의 채무불이행이 있었으며 이는 2017년 전체 건수와 동일하다고 지적. 이는 미·중 무역전쟁과 위안화 약세 등이 주요 원인

- 아울러 최근에는 2016년과 달리 민간기업의 부채 증가라는 점에서 차별화. 이에 채권시장 비중이 큰 국영기업은 관련 리스크가 줄어 금융시장의 우려가 완화

- 하지만 관련 현상이 장기간 지속된다면, 금융위기로 이어질 가능성도 내재. 민간 기업의 수익저하 등으로 투자 감소 위험이 높기 때문. 2017년 기준 철강과 민간 기업 전체 투자는 각각 7%, 10% 감소

- 아울러 헤지펀드, 투자은행, 보험 등 그림자 금융 규제로 민간기업의 차입비용은 증가. 이에 부동산 가격이 급락하지 않는다면, 금융시스템에 미칠 영향은 적다는 평가. 하지만 해당 리스크 고려 시 중국 정부의 적절한 시장 개입이 필요한 상황


○ 중국 지방은행 부실화, 향후 해당 지역은 물론 국가 전체의 리스크 요인 (FT) 

- 최근 시장에서는 일부 중국 지방은행이 이미 파산 상태에 이르렀지만 당국의 지원으로 공식 발표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이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다고 평가

- 첫째, 지역경제 성장 둔화. 단순 제조업 및 건설부문의 성장세가 약해지면서 지방의 정부 및 기업의 부채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지방은행 건전성 약화로 연결. 당국은 지방은행의 영업을 해당 지역에 집중하도록 권고하여 외연 확대도 제한적

- 둘째, 우회적 자금조달. 경기둔화 영향으로 장기 성향의 기업 및 개인의 예금을 통한 자금조달이 감소. 이에 비용이 높고 단기 성향의 비은행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 조달 비중이 증가. 이는 이익 감소와 예금과 대출의 기간 불균형 심화 등의 문제 초래

- 이러한 문제에도 중앙은행의 강력한 자본공급 능력을 고려하면 지방은행의 문제가 금융시스템 문제로 확대될 가능성은 낮은 편

- 다만 전체 은행 자산 중 중소은행의 비중이 43%로 최근 10년 동안 2배 증가하는 등 지방 중소은행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증가 추세. 이는 지방은행의 부실화가 국가경제에 미치는 여파가 이전에 비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의미


○ 위안화 약세 지속, 인민은행의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 확대 (FT) 

- 중국의 위안화 절하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절상을 위한 인민은행의 개입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확산

- 위안화 가치는 2018년 들어 미국 달러화 대비 5% 하락. 중국 당국은 관련 현상이 환율조작 결과가 아니라 미국의 금리 인상에 따른 강달러 기조의 일면일 뿐이라고 주장하며 위안화 절하를 용인

- 위안화 절하는 중국의 내수 부진을 타개하는 동시에 수출품의 가격 경쟁력 향상으로 이어져, 순수출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여지

- 그러나 계속되는 위안화 절하 현상은 두 가지 부작용 초래. 첫째, 미국과의 환율 조작국 문제 부각으로 통상 리스크가 고조될 우려. 둘째. 자본유출의 확대 등의 문제도 초래할 가능성 내재

- 시장에서는 달러당 7위안을 기준으로 그 이상의 절하는 대규모 자본유출을 유발하여 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 FT 조사결과 외환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자본유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향후 이를 방어를 위한 인민은행의 개입여부에 귀추가 주목


○ 중국의 부채 위기,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투자 조정 등이 중요 (FT) 

- 미국의 전직 대통령 경제자문인 Herbert Stein은 부채증가율이 성장률보다 지속적으로 상회할 수 없다고 주장. 이는 중국에 동일하게 적용. 중국과 대규모 부채 관리는 자국은 물론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에도 중요

- 중국의 부채 급증은 금융위기를 계기로 촉발. 순수출 감소를 상쇄하기 위해 중국 정부는 투자확대를 통해 선진국 경기침체에 대응. 이에 따라 총투자는 금융위기 이후 10%에 가깝게 증가. 이는 지방정부 부채 증가 등이 뒷받침

- 국제금융협회(IIF)에 의하면, 중국의 총부채는 GDP 대비 2008년 4/4분기 171%에서 2018년 1/4분기 299%로 큰 폭 확대. 투자 증가로 GDP 구성항목 중 투자비율만 커지고, 순수출과 소비 등은 답보 상태라고 제시

- 베를린 자유대학의 Moritz Schularick와 UC 데이비스의 Alan Taylor는 신용증가는 금융위기의 강력한 예측인자라고 주장. IMF도 전례 없는 중국의 대규모 신용확대에 빠질 경우에 금융안정과 성장에 위협요인이라고 지적

- BIS는 위기에 직면할 수 있는 중국 금융시스템의 특징은 높은 레버리지, 만기 불일치, 신용위험, 불투명성임을 강조. 중국은 높은 저축률 등에도 불구하고 레버리지 비율이 신흥국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IMF는 문제를 제기

- 중국의 금융자산이 비교적 건전하다는 주장도 있지만, 2008년 말부터 2018년 초반 대출의 의문이 있으며, IMF는 부채증가에도 GDP 성장률이 이를 상쇄하지 못할 경우에 지불능력이 악화될 것이라고 분석

- 물론 강력한 정부, 효율적인 중앙은행, 은행권의 효과적인 통제, 외국인 거래의 엄격한 제어 등은 금융시스템 리스크 붕괴를 막을 수 있는 요소. 하지만 과도한 부채 증가로,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지도 회의적

- 위험 분산과 경기연착륙을 위해 소비 등이 늘어나야 하지만, 가계소득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으며, 이로 인해 투자지출 여력도 약화될 가능성. 이에 따라 적정 투자수준인 GDP 대비 34%로 낮아지면, 경기하강은 불가피

- 다만 중국의 부채가 2017년 이후 GDP 대비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공식 성장률 발표도 상승세. 그러나 무역전쟁에 직면한 현재 중국은 부채를 늘리지 않고 경기상승을 지속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았는지는 불확실


○ 중국 일대일로 사업 지체, 분쟁조정 기구 설립을 통한 돌파구 마련 시도 (FT) 

- 최근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 사업 추진은 해당 국가의 다수 분쟁으로 진행이 지연. 합작 건설 사업의 32%가 해당 국가와의 이해관계로 난관에 직면하고 있으며, 그 중 아시아 지역에서 관련 비용이 8400만달러로 매우 높은 수준

- 이러한 가운데 난항에 봉착한 해당 사업이 2049년까지 중국 서부와 유럽, 동남아, 아프리카 등까지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는 담당 법원을 설립하여 이를 타개해 나갈 방침

- 구체적으로 중국 최고인민법원은 분쟁에 의한 관련 사업 리스크 확대를 조정 및 합의를 통해 해소하고자 선전과 시안 지역에 일대일로 사업 분쟁을 담당하는 기구를 설립하고 7월 1일부터 운영을 개시

- 중국 당국은 이를 통한 효율적 관리로 세계경제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시도. 다만 일부에서는 여전히 경제적 비용의 과소 또는 이익의 과다 추정, 해당국의 계약 위반 리스크 등의 문제가 상존한다고 지적


○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 무역 분쟁이 아닌 자국 경기 활성화를 위한 선택 (WSJ) 

- 최근 달러당 위안화 가치는 1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하락. 이에 시장 일부에서는 중국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와의 무역 갈등 심화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위적인 위안화 평가절하를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

- 하지만 최근 경제 여건을 고려할 때, 중국 당국이 자국의 경기 활성화를 위한 위안화 약세 용인은 타당

- 실제로 최근 소비지출의 악화, 기업 부도 증가, 고속도로와 공장과 같은 투자의 감소 등 경기부진 신호가 지속적으로 발신. 특히 최근 수출증가세 약화가 현실화되면서 당국은 부채축소보다는 경기부양에 초점

- 투자자들도 최근 위안화 약세는 정부의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공급 확대와 연준의 지속적인 금리인상 전망 등이 시장에 반영되어 발생한 결과라고 평가 

- IIF의 Robin Brooks, 중국은 이전에 무역 갈등 대응으로 위안화 평가절하 방법을 사용했지만, 이러한 방식은 더 이상 활용되지 않는다고 언급


○ 중국의 경기부양책, 환율안정과 부채축소 등과 상충될 소지 (WSJ) 

- 중국 정부는 무역 갈등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부양책을 마련. 인민은행은 대규모 유동성 공급을 결정했으며, 국무원은 법인세 감세와 국채발행 등을 발표

- 이에 상하이 지수가 반등하는 등 시장에서는 향후 성장에 대한 기대가 고조. 하지만 다음과 같은 이유로 경기활성화 대책의 효율화 여부는 불확실

- 첫째, 정부의 환율안정 의지. 최근 위안화 가치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자본유출이 늘어나고 미국의 불만도 고조. 이를 고려할 때, 당국은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공급 확대로 인한 외환시장 여파에 민감하게 반응할 소지

- 둘째, 부채축소 기조. 당국은 지난 2년 동안 건전성 제고를 위해 지방정부와 기업의 급격한 부채증가를 억제. 따라서 유동성 공급이 확대되어도 건전성 문제가 노출된 지방정부나 기업은 적극적인 투자 확대가 어려운 상황

- 셋째, 낮은 기저효과. 최근 중국 경제여건은 대규모 경기부양이 시행되었던 2015년에 비해 양호한 상태. 이에 여타 기간 경기부양책과 비교 시 기저효과는 기대보다 낮은 가능성 상당


○ 중국의 미국 트럼프 정부 불신, 무역협상 재개의 장애요소 (블룸버그) 

- 미국과 중국이 무역문제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시진핑 주석의 수석자문역인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태도변화에 어려운 상황 직면

- 5월 워싱턴에서 미국과 협의 후 류허 부총리는 중국이 미국산 수입제품을 대폭 확대한다고 발표하고, 무역전쟁에서 회피했다고 선언.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하는 동시에 양국 관계 강화에 자신감을 피력

- 하지만 수일 후 미국 정부는 5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관세부과를 발표하고, 문제가 확산. 양국은 협상 재개의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전과 같은 전개가 될 가능성을 우려

- 중국 측 불신은 무역대립 긴장완화를 어렵게 하는 요인. 시진핑 주석은 역대 지도자 중 강력한 지위를 부여받았으나, 무역대립 대응을 둘러싸고 불만이 고조되고 있어, 중국의 무역협상 대응은 향후 신중하게 전개될 가능성

○ 영국의 인구 고령화, 재정건전성 저하로 증세나 정부지출 축소는 불가피 (FT) 

- 영국 정부는 향후 고령화에 따른 노령인구 증가로 현 세수 추계 기준 미래 재정지출을 위한 재원마련이 불가능할 전망. 특히 2025년에는 재량적 공공서비스를 위한 지출 재원이 부족할 것으로 추정

- 영국 예산책임청(Office for Budget Responsibility: OBR)은 향후 50년 간 세수가 GDP 대비 36%에 달할 것으로 추산. 하지만 정부지출은 2020년에 26.7%, 2067~68년에는 44.5%에 이르러 세수를 상회

- 현재 정부의 핵심 재정지출 항목인 국채이자비용, 연금지출, 복지비, 교육비 등은 축소가 불가능한 상황. 이는 국민소득의 10%인 2천억파운드 정도에서 사용. 하지만 시간이 경과할수록 이를 충당할 수 있는 재정여력은 부족

- 게다가 고령화 등으로 보건 관련 재정지출이 늘어나 재정 부담이 가속화될 우려. 2018년에 추정한 기타 공공지출 재원은 이르면 2050년 모두 소멸될 가능성

- 이를 두고 영국 예산책임청은 10년간 GDP 대비 1.9% 수준의 증세로 재정이 지속가능하다고 주장. 이는 가구당 1400파운드에 해당. 영국의 재정을 둘러싼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다면, 추가 세수확보를 위한 증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



○ 잉글랜드 은행의 금리인상, 경기둔화 등의 불확실성으로 시기상조라는 의견 우세 (FT) 

- 8월 2일 통화정책회의를 앞둔 잉글랜드 은행의 금리인상 여부가 시장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 하지만 경기둔화와 브렉시트 불확실성 등의 요인을 고려할 때 아직 금리인상은 시기상조라는 평가도 우세한 편

- 우선 미국발 무역전쟁은 영국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 일부에서는 1/4분기 영국의 경제성장률은 0.2%였지만, 무역전쟁 여파가 없었다면 0.4%도 가능했다는 평가 

- 아울러 가계활동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StepChange는 다수 가구가 필수품 소비를 위해 대출을 받고 있다고 지적. 또한 고용이 양호한 상황이지만, 실질 임금상승률이 낮아 가계소득 증가세도 점차 둔화되는 추세

- 또한 영국 정부는 원활한 브렉시트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나, 어떤 형태로도 경제적 피해는 불가피. 기업은 신규투자에 소극적이며 이에 산업생산 규모와 생산성 등이 부진. 주요 금융기업의 이전으로 관련 산업생산 저하 가능성도 상존

- 다만 매파 성향의 인사들은 금융위기 이전 기준금리 평균이 5%에 근접했음을 고려할 때, 이번부터 과감한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


○ 영국경제의 순항, 질서 있는 브렉시트 협상 여부가 관건 (FT) 

- 2016년 브렉시트 결정 이후 2년간 영국 경제는 부정적 신호가 대부분. 향후 EU와의 브렉시트 관련 협상 타결 방향에 따라 경제의 반등여부가 결정될 전망

- 첫째, 브렉시트 전후 대비 기업투자 증가율은 2.3%로 투표 이전 전망치 13%를 크게 하회. 

- 둘째, 영국의 주가지수인 FTSE 200는 브렉시트 이후 6% 올랐지만, 같은 기간 선진국의 28% 상승률보다 미흡

- 셋째, 영국의 2/4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0.2%를 나타냈지만. 이는 미국, 프랑스 등과 비교하여 저조. 다만 실업률은 4.2%로 1970년대 중반 이후 최저치

- 아울러 실업률 하락의 주된 요인이 상용직 취업자 수 증가라는 점은 긍정적. 가계 저축률도 1950년 이후 가장 낮은 4.1%를 나타내, 상대적으로 영국 가계의 소비지출은 양호한 상황임을 시사

- 그러나 향후 잉글랜드 은행의 금리인상 여부는 주요 변수. 가계의 실질소득 증가율 부진과 저축률 하락 등으로 인한 미래 소비 여력 감소도 잠재적 위협요인. 무엇보다 기업투자 등 내수경기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는 질서 있는 브렉시트 협상의 타결 여부


○ 미국·EU 농업부문 합의 입장 차이, 또 다른 무역 갈등 가능성 내포 (WSJ) 

- EU와의 무역장벽 완화에 합의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농민들을 위해 모든 농업부문을 유럽시장에 개방하였다고 전달했으나, EU 집행위원회 Mina Andreeva는 이를 논의하지 않았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 내용을 과장하고 있다며 즉각 반박

-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미국과 EU 간 관세 및 보조금 등 무역장벽을 해소하기 위해 양자간 광범위한 합의를 이끌어냈으며, 그 과정에서 EU의 미국산 쇠고기와 대두 수입에 대해 일정 수준 합의가 있었다고 전언

- 하지만 미국의 모든 농업부문에 대한 합의 주장에 대해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유럽지역에서 농업부문은 굉장히 민감한 부문에 속하며, 더 나아가 농업부문 협상에 대한 권한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거절했다는 입장

- 실제로, 호르몬 및 유전자 변형 식품 등 미국산 농산물 수입은 EU의 강한 거부감으로 과거 오바마 정부 당시부터 미국과 EU 사이의 관련 협상이 난항에 직면

- 최근 미국과 EU 사이의 긍정적인 무역회담에도 불구하고, 농업부문의 합의에 대해 서로 다른 해석과 입장 차이로 또 다른 무역 갈등이 발생할 것인지 향후 관심사


○ 미국과 EU 무역 협상, 긴장국면 완화 속에 구체적인 실행 계획 여부는 미흡 (FT) 

-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EU 위원장이 무역 장벽 해소를 위한 협상을 개시하며, 양측의 무역정책에서 새로운 국면이 시작되었다는 평가. 이번 협상에서는 이미 발효된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관세와 제조업 제품 및 미국산 농산물 등의 관세 문제가 주요 논의

- 독일 메르켈 총리는 미국과의 지속적인 연대를 기대한다고 언급. 독일 알트마이어 경제장관은 개별 산업 관세가 0%에 가까워지면 자국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진단. 아울러 무역전쟁의 위협에서 다수 노동자를 구제할 수 있게 되었다고 논평

- 반면 프랑스 르메르 재무장관은 미국과 EU간 무역 합의를 기대하면서도 양측 무역협의는 철저한 호혜주의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 아울러 양측의 무역협상에는 미국의 관세 철회가 선행되고, 농업 부문은 對美 무역 협상에서 배제되어야한다는 입장을 견지

- 이는 EU가 미국산 대두 수입을 확대하고 미국산 LNG 수입도 늘리겠다는 발언에 대한 프랑스의 입장. 당장 자동차 관세 부과를 막은 독일은 만족스럽지만 농산물 수입 확대로 프랑스는 피해를 볼 수 있어 이해관계에 따라 EU 회원국 간 갈등의 소지도 존재

- 일각에서는 미국의 철강관세 부과 취소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라고 지적. 유럽은 가격수준이 높은 미국산 LNG 수입을 민간 기업에 강제할 수 없고, 자동차 관세 관련 미국 조사도 진행 중인 만큼 이번 협상이 양측 대화의 초보 단계라고 지적


○ EU의 무역정책 방향, 향후 WTO 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 (FT) 

- WTO 체제 이후 전세계는 관련 규정에 기초한 국제무역 속에 빈곤 탈피와 다수 일자리 창출 등 성장을 촉진. 그러나 최근 자국이익만을 추구하는 국가로 인해 국제무역 질서는 심각한 위기에 직면

- 이에 EU는 WTO 개혁방안을 주창. 이는 구체적으로, WTO 분쟁해결 시스템 개선, 즉 국가개입이나 국제무역에서 일방적인 행동 국가와 관련이 있는 불공정한 사례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수단 개발을 의미

- 관련 개혁을 통해서 무역 분쟁 시스템이 더 원활하게 작동될 수 있을 것이며, 전반적으로 WTO의 불공정 무역정책에 대한 감시체계 강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

- 최근 EU는 미국과 WTO 개혁 관련 긍정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논의를 진행하였으며, 여타 WTO 회원국들과도 이에 대해 구체적이고 광범위한 논의를 개시


○ 미국의 對EU 무역협상,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미칠 영향에 주목 (블룸버그) 

-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EU 융커 위원장이 25일 관세 및 무역장벽 제거를 위한 협상을 개시. 양측 협상 결과,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는 합의가 향후 중국에 미칠 영향에 상반된 해석 존재

- 낙관주의자들은 해당 합의가 중국에 대해서도 충분히 성립될 것이라고 주장. 전 베이징 주재 외교관인 Andy Rothman, 향후 중국과의 무역 관련 합의 시 EU의 미국산 대두 및 LNG 수입확대보다 나은 결과를 미국에게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

- 반면 비관주의자들은 미국이 장기화되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비하여 예비전력을 확보하려는 전략이라고 분석. 즉, EU와의 무역전쟁 확대로 인한 경기하강 리스크를 줄이는 동시에 중국에 추가 압력을 가하기 위한 선제적 수단이라고 진단

- 이러한 가운데 시장에서는 대부분 비관적 견해가 우세. 골드만삭스의 Jan Hatzius, 중국도 위안화 가치 하락으로 인해 무역전쟁으로 입은 피해가 아직 제한적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갈등의 장기화를 우려

- EU 회원국내에서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고율의 철강, 알루미늄 관세에 불만이 남아 있는 상황. 이들 요소를 고려하면, 향후 미국의 EU 및 중국과의 무역 마찰 방향성은 각국에 많은 여파를 가져올 전망


○ 미국과 EU의 상호호혜주의 무역 합의, 실제 무역 장벽 철폐 여부는 불투명 (WSJ) 

- 미국과 EU는 관세 및 비관세 장벽 완화에 합의하여 무역전쟁의 일시 중단 선언. EU는 단기간 내 미국산 LNG와 대두 등의 수입량을 늘릴 것이라고 밝혔으며, 미국은 유럽산 수입 자동차에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할 가능성 시사

- 양측은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 해소에 공동성명을 발표. 구체적으로 중국이 지식재산권 도용, 강제 기술 이전 등의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

- 일각에서는 무역 갈등 완화 합의는 유럽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필요했다고 제기. EU 등 주요국의 보복 관세가 미국 농산물 시장과 제조업에 피해를 미쳐 자유무역주의 지지 정당인 공화당에 정치적 압박이 가해질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

- 이러한 가운데 유럽산 수입 트럭에 대해 미국이 관세를 폐지할지 여부는 여전히 불분명. EU는 현재 미국이 수입산 트럭에 부과하는 25% 관세 철폐를 요구. 하지만 미국 측은 해당 제품이 관련 기업 매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

- 향후 양측의 실무 합의도 과제. 특히 EU가 생산성이 높은 미국의 서비스 산업과 유전자조작 식품의 비관세 장벽을 폐지할지는 불투명

○ 주요국 중앙은행의 과도한 통화정책 정상화, 성장여력을 약화시킬 우려 (FT) 

-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정상화를 시행하고 있거나 가시화할 조짐. Fed는 완만한 금리인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잉글랜드 은행도 2차례 금리를 인상. ECB는 2018년 내 자산매입을 중단할 예정이며, 일본은행도 출구전략을 모색

- 이들의 통화정책 정상화 배경은 경기과열의 방지. 하지만 해당 국가의 관련 위험 징후는 낮은 편. 선진국 중 경제 여건이 가장 양호한 미국은 임금상승률이 과거에 비해 낮은 편이며, 여타국들도 저물가와 높은 실업률로 어려움이 지속

- 반면 관련 중앙은행들이 통화정책 완화를 더 지속했을 경우에 현재보다 경기상황이 더 호전될 가능성도 적지 않은 편. 금융위기 이후 산출 갭이 평균 2%로 유지되었다면 이들 국가의 GDP 규모는 현 수준보다 10%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

- 또한 주요국의 GDP 규모는 금융위기 이전에 비해 평균 15% 정도 하회. 이는 당시 충격이 아직 해결되지 못했음을 의미. 이를 고려할 때 주요국 중앙은행의 경기과열 우려가 과도하거나 경기부양 의지가 부족한 것으로 판단

- 일각에서는 향후 경기부양책이 한계에 이르기 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보다 높은 수준의 마이너스 기준금리 수용이나 대규모의 자산매입 등을 통해 관련 해법은 가능


○ 신흥국 채권 2018년부터 대규모 상환 도래, 새로운 위협요소로 부각 (닛케이) 

- 신흥국 정부와 기업이 발행한 채권이 2018년부터 향후 3년간 사상 최대 규모의 상환기간을 맞이하게 되는 상황에 직면.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통화정책의 출구전략을 시도하는 가운데 신흥국 경제의 새로운 리스크가 될 전망

- 금융위기 이후 전세계 중앙은행은 대규모 자금공급을 통해 경기부양에 나섰으며, 세계적인 초저금리 지속으로 신흥국 정부와 기업은 이를 통해 채권발행으로 자금을 조달. 저금리로 자금운용이 어려운 투자자는 저신용국 채권도 구입

- 조사업체 딜 로직에 의하면, 향후 3년간 만기가 도래하여 상환이 요구되는 채권은 3조2297억달러로 추산. 구성내역은 국채가 10%, 회사채 90%로, 상환액은 2018년 8819억달러, 2019년 1.1조달러, 2020년 1.2조달러로 예상

- 국별로는 중국이 가장 높은 수준. 기업과 정부의 상환액은 3년간 1조7531억달러로, 신흥국 전체의 54%를 차지. 같은 기간 동안 주요 신흥국의 경우, 러시아 1330억달러, 멕시코 881억달러, 브라질 1360억달러의 상환이 필요 

- 채권 상환기간 도래 시 투자자에게 자금을 상환해야 하며, 일반적으로 채권을 새로 발행하여 자금을 보완해야 하지만, 신흥국은 국내 투자를 통한 자금조달이 충분하지 않아 달러화 표시 채권으로 해외투자로 충당

- IIF(국제금융협회)에 의하면, 정부와 기업을 합한 신흥국의 부채는 6월 말 기준 57조달러로, 전세계 부채의 30% 정도를 차지. 미국은 금리인상을 진행하고 있어, 금리 상승 시 신흥국 부채상환은 증가

- 중국에서는 기업이 설비투자와 금융자산 매입 등을 위해 부채를 늘려왔으며, 정책당국은 과잉부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통화정책 긴축 기조를 서두른 결과로 기업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

- 실제로 중국에서는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지는 기업이 가시화. 대표적으로 석유 및 가스공급기업인 CERC(China Energy Reserve & Chemicals Group)와 홍콩 상장 부동산개발회사인 신창집단(新昌集團)의 달러화 표시 회사채는 디폴트 처리

- 2018년 들어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커지면서 신흥국에서 투자 회수를 확대. 미국 EPFR에 의하면, 4월말부터 7월초까지 신흥국 채권펀드에서 155억달러가 유출 

- 이에 시장에서는 기초경제여건에 비해 저금리로 자금을 조달한 국가의 문제가 커질 수 있다는 경계가 확산


○ WTO의 변화 방향, 엄격한 규정이 아닌 경제적 다양성 포용이 필요 (FT) 

-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양국의 현 상황과 관계없이 WTO가 경제적 다양성을 포용하기 위해서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 

- GATT 체제에서는 수입품에 대한 수량적 제재를 부과할 수 있었으나, WTO 체제에서는 국가 간 무역에 악영향을 미치는 국내 조치들을 무역 제한으로 간주하며 중립적이고 공정한 무역규칙만을 강조

- 현재 중국이 지적재산권 및 보조금에 관한 WTO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미국과 유럽도 현재의 중국과 유사한 경험을 통해 성장한 점을 들며 중국의 경제 정책에 대한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비판

- 미국은 18~19세기에 느슨한 특허규정을 유지하였으며, 미국 섬유산업의 성장은 대부분 영국의 기술을 통해서 달성. 유럽도 정부의 지원으로 철강 산업과 항공 산업, 자동차 산업 등이 성장

- WTO와 이후 다수 무역협정은 공정한 무역에 근간을 두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국가 간 형평성 있는 무역 체제를 위해서는 엄격한 규정이 아닌 다양성의 가치를 인정하고 이해관계의 타협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


○ 세계경제 대안정기(Great Moderation) 재개, 효과적인 신용 조절 등이 관건 (로이터) 

- 2004년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은 거시경제의 불안정성이 사라지면서 대안정(Great Moderation) 시대가 도래했다고 언급. 비록 2008년 금융위기로 해당 발언의 신뢰도가 약화되었지만, 세계경제는 여전히 이를 기대

- 일례로 기후로 인한 농산물 생산의 급격한 변동과 관련 여파는 정부의 농가 지원 확대, 기술 발전 등으로 과거에 비해 생산능력을 안정적으로 조정 가능

- 또한 제조업체의 과도한 생산과 고용 그리고 그에 따른 급격한 생산 변동성도 적시 (Just-In-Time) 생산 시스템 확산, 공급사슬망 내 신속한 정보 공유 등 새로운 도구 활용으로 점차 해소되는 추세

- 전체 경제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서비스 부문의 비중 확대도 대안정기의 재개를 기대를 가능하게 하는 요인. 경기 변동성이 큰 제조업 부문의 비중은 과거에 비해 축소되는 추세

- 다만 역사적으로 세계경제의 침체는 신용의 과도한 증가 및 관련 여파 등에 기인. 이를 고려할 때, 신용 증감의 효과적 조절 여부가 향후 대안정기 지속 여부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 요소

- 금융위기 이후 신용 관련 규제가 전반적으로 강화되었지만, 여전히 신용 창출이 자유로운 편이며, 이를 위한 새로운 방법도 계속 등장. 이에 따라 신용의 영향을 많이 받는 건설부문의 경기 변동성은 여전히 매우 큰 편

- 최근 미국의 시장금리가 상승하고 있지만, 전세계적으로 자본조달 비용은 매우 낮은 편. 아울러 국가 간 대규모 자본 이동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고 기업의 신용 기준도 금융위기 직후에 비해 크게 완화된 상태

- 각국의 신용규제 강화는 임의적인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적용 대상도 일부로 제한. 근본적으로 시장의 탐욕이 매우 강하여 단순한 규제 강화로 신용의 과도한 증가를 억제하는 것을 불가능하다는 주장도 제기

- 효과적인 신용 조절을 위해서는 세계 각국 모든 경제주체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지만, 현재까지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 오히려 최근에는 미국 등 주요국이 자국 우선주의를 강화하는 추세

- 또한 정치권도 대중영합주의 등을 통한 정권창출을 모색하여 주식과 주택 등 주요 자산 가격의 상승을 원하며, 관련 정책을 제시

- 향후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효과적인 신용 조절은 매우 어렵다고 할 수 있으며, 금융위기 등 과거 사례와 같이 과도한 신용 변동으로 인한 경기침체를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


○ 서방 국가의 중국 투자 제재, 지적재산권 침해로 인한 국익 손실이 주요 원인 (FT) 

- 최근 들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중국 기업의 인수 규제를 강화. 이에 따라 중국기업의 상반기 미국 투자가 20억달러 정도로, 전년동기에 비해 92%로 낮아져 최근 7년 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

- 미국 공화당 상원위원 John Cornyn은 중국의 미국 지적 재산권 침해와 과학 기술의 불법 유출에 의해 국익이 훼손되지 않아야 한다면서, 중국기업 투자 제한 방안을 제시

- 유럽시장에서도 중국기업 투자 제한이 강화. 영국은 중국 기업에 초점을 맞춘 해외 자본 유입 제한을 발표. 독일 정부도 중국 자본의 유입으로 인한 핵심 산업 보호 정책을 강화

- 이처럼 서방 국가의 중국기업 제재는 중국의 해외기업 인수를 통한 기술 발전에 커다란 제약요인 될 전망. 칭다오해양대학의 Zhongying, 미국과 유럽의 관련 제재 속에 중국이 대응할 경우, 과거 개방과 해외 자본 유치 관련 성과가 무색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


○ 축소된 암호화폐 거래, 고가상품 중심으로 확대될 여지도 내재 (블룸버그) 

- 암호화폐는 가격 변동성 감소와 거래비용 하락에도 결제규모는 축소. 이는 실물화폐 대체 수단으로서 역할이 약화될 수 있음을 시사

-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은 2018년 8천달러 수준에서 답보상태로, 2017년 대비 낮은 변동성을 유지. 평균 거래비용도 2017년 12월 54달러에서 2018년 8월 1달러 미만으로 하락. 그러나 거래규모는 2017년 9월 4억1천달러에서 2018년 5월 6천만달러로 오히려 축소

- 암호화폐 거래규모 감소 이유로는 크게 세 가지. 

- 첫째, 2017년 대규모 가격 변동 사태로 인한 시장의 불안이 주요 배경. Chainalysis의 Kim Grauer, 암호화폐는 기본적으로 투기성이 높아, 결제수단의 전제가 되는 가치 안정성 기대가 곤란하다고 지적

- 둘째, 세부적인 관련규정 미비 및 결제시스템 미구축 등으로 암호화폐로 결제 시 교환 및 환불 조치가 어려운 편. 

- 셋째, 비록 1달러 미만으로 감소하였으나 커피, 식료품 등을 구매하기에는 여전히 높은 거래비용이라고 관계자들은 평가

- 그러나 일부 시장에서는 오히려 거래규모가 확대. 오버스톡닷컴은 올해 1/4분기 암호화폐 거래가 전년동기비 2배로 증가했다고 주장. 이에 가구, 컴퓨터, 부동산 등의 고가 상품 및 관련 시장에서는 거래가 확대될 가능성도 상존


○ 주요국 통화정책, 향후 경기하강에 대비한 준비는 미흡 (FT) 

- 주요국 중앙은행은 지난 10년간 전례 없는 통화정책 정상화에 초점. 하지만 통화정책 정상화 이후 경기하강기에도 새로운 통화정책은 양호하게 작동할지는 의문. 임금과 물가의 상승률이 2008년 이전 평균이면 가능

- 미국을 제외하면, 유럽과 일본의 명목 기준금리는 인구구조, 낮은 생산성 증가율, 재정통합 등 구조 문제로 낮은 수준에 머물러 경기하강기 금리 하락 여지가 낮은 상황에 직면

- 과도하게 낮은 실질금리와 인플레이션 기대치는 통화정책을 통한 경기부양을 어렵게 하는 요소. 아울러 중앙은행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도 성장을 촉진하는데 한계

- 또한 일본이 수행한 장기국채금리 상한 설정도 인플레이션이나 관련 기대치가 확대되지 않아, 시장의 불안을 초래할 우려. 미국 연준은 제외한 유럽과 일본은 향후 통화정책 구사에서 어려움을 예고


○ WTO 사무총장, 무역마찰로 WTO 체제가 균열될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아제베도 사무총장, 무역정책 관련 긴장이 세계경제 성장을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인식 표명. 무역제한 조치가 이전보다 늘어나 WTO는 이를 제어하고자 한다고 언급

- 세계경제 성장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무역마찰이 성장 기회를 소멸시키지 않도록 기대한다고 주장. 또한 미국이 WTO를 이탈할 조짐은 전혀 없다면서, WTO 체제의 붕괴 가능성이 낮다고 강조

○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정책, 미국 중소기업의 생산전략 조정 등에 영향 (WSJ) 

-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정책으로 자국 중소기업들의 수익성은 악화. 이는 관세부과로 인한 원자재 및 부품 가격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기 때문.

- 비용 상승에 따른 제품가격의 전가능력이 있는 대기업은 감세정책 등으로 수익성 확보가 가능한 반면 중소기업은 가격 전가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생산시설의 이전까지 고려 

- 아울러 중소기업들의 철강 및 알루미늄 재고 확보에도 난항이 예상. 지난 1개월 간 중소기업은 관세부과로 인해 재무건전성 저하에 직면하고 있으며, 다수 업체가 관세부담을 줄이기 위해 경영전략을 수정하고 있는 상황


○ 미국의 은행권 자본규제와 통화정책, 소득계층 양극화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 (블룸버그) 

- 미국의 계층 간 양극화는 금융위기 직후 일시적으로 축소되었지만, 이후 다시 확대되는 모습. Federal Financial Analytics의 Karen Petrou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이와 같은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

- 첫째, 은행권 자본규제 강화. 당국은 금융위기 이후 은행의 위험도 높은 투자 제한과 자본 확대를 통해 재무건전성 강화에 주력. 이에 은행권은 부유층 자산운용상품과 대기업 대출을 늘렸지만, 중소기업이나 중·저소득층 대출을 축소. 그 결과로, 이들 계층은 새로운 경제활동을 위한 재원 마련이 이전보다 어렵게 되어 부의 창출이 상대적으로 부진. 또한 재원 마련이 되어도 높은 수준의 금융비용을 지불하게 되어 자산 축적이 용이하지 않은 편

- 둘째, 연준의 통화정책 완화로, 저금리와 대규모 유동성이 제공. 이는 주가의 큰 폭 상승으로 이어져 미국 내 주식보유 비중이 높은 부유층 자산 확대로 연결. 아울러 주택가격도 고급주택 중심으로 크게 올라 소득 계층 양극화 원인으로 작용



○ 미국의 터키와 이란 제재 부과, 해당국의 정책여력 부족으로 후유증 장기화 가능성 (WSJ) 

- 최근 미국 정부는 정치적 마찰을 빚고 있는 터키와 이란에 경제 제재를 부과. 이에 이들 국가의 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해당국 내에서는 이를 타개할 수 있는 경제 정책 시행 요구가 분출

- 1일 미국은 자국인 목사 구금과 관련하여 터키 주요 장관 2명의 국외자산을 동결. 제재 당일에만 리라화 가치는 2% 정도 크게 떨어진 가운데 2018년 들어 20% 이상 하락. 향후 관련 추세 지속 시 자본유출 우려가 커질 소지

- 이란도 즉각적으로 자동차, 금속 등의 거래가 제한을 받으며, 11월에는 원유 등의 거래가 금지될 예정. 이미 두 자릿수의 높은 실업률, 고물가와 식료품 수급여건 악화 등으로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경제회복 및 정권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확산

- 일각에서는 미국의 관련 국가 제재들이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합병과 관련하여 미국이 러시아에 부과했던 내용과 유사하다고 주장. 당시 러시아는 외환보유액과 경제성장률이 양호했음에도 불구하고 통화가치는 50% 정도 하락하였으며 2년간 경기침체에 직면

- 시장에서는 자본규제 등 강압적 조치가 아닌 중앙은행의 완전한 자율성을 바탕으로 한 기준금리 인상 등을 통해 단기간 내 위기를 타개한 러시아의 선례에 주목. 그러나 러시아와 달리 해당국들은 외환보유고 및 경제정책 여력이 현저히 부족한 상황


○ 미국의 법인세 인하, 여타국 재정수입에는 부정적 영향 (WSJ) 

- 2017년 미국의 법인세율 인하는 미국 기업이 과거에 비해 미국에서 활동 범위를 넓히고 투자를 촉진할 것으로 예상. 이는 세율 인하로 인한 세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평가

- 하지만 미국의 법인세율 인하는 여타국이 미국 국적 기업으로부터 징수하는 세수를 최대 13.5%만큼 감소시킬 것으로 전망. IMF의 Klemm은 미국과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하는 국가의 세수감소를 유발할 것이라고 분석

- 또한 각국의 법인세율 인하 경쟁을 유발하게 되므로, 이는 여타국의 세수 축소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은 편. 특히 멕시코, 일본, 영국 등의 재정수입에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

- 다만 미국은 해외 수익 관련 세율을 인상하여 자국기업의 조세피난처로 이동을 회피할 수 있는 수단을 확보


○ 2/4분기 미국 주요기업의 실적 호조, 경기확장과 세제감면 등이 주요 요인 (FT) 

- 톰슨 로이터에 따르면, 2/4분기 S&P 500 기업의 전년동기비 이익증가율은 23.5%로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 시장에서는 미국 주요 기업의 이익 증가는 다음과 같은 요인에 의한 것으로 평가

- 첫째, 양호한 경제성장. 낮은 실업률 등으로 내수경기 호조가 지속되면서 기업의 투자와 가계의 소비도 장기간 증가세. 이는 기업 매출 증가를 견인 

- 둘째, 세제감면. 35%에서 21%로의 법인세 인하는 직접적으로 기업의 이익 증가로 연결. BofA에 의하면, 2018년 S&P 500 기업의 주당 이익은 전년대비 2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추정되며, 그 중 절반 정도는 감세 효과라고 분석

- 셋째, 제품가격 인상. 주요 원자재 가격과 임금의 상승 등 비용이 늘어나는 요소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경기여건 개선으로 기업은 비용부담을 과거에 비해 좀 더 원활하게 소비자에게 전가

- 일부에서는 기업의 자체적인 구조개혁도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제시. 다수 기업이 지속적으로 비용절감, 조직개편, 부채 축소 등에 나서고 있으며, 기업의 재무구조 건전성을 확충했다고 강조


○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 미국의 경쟁력 낮은 분야의 추가 지원 여부에 관심 (로이터) 

- 미국이 2천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무역제재 목록을 발표하자 중국은 6백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관세 부과를 고려. 보복관세로 인한 피해가 가중되자 트럼프 행정부는 관세타격을 입은 농가에 120억달러 긴급지원을 발표

- 대기업은 관세로 인한 비용 상승 부담을 흡수할 수 있는 여력 보유. GM은 무역전쟁으로 2/4분기 철강 가격이 2억달러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를 제품가격에 전가할 예정. 이는 가계의 부담으로 이어질 전망. 하지만 중소기업은 매출 문제 등으로 가격 전가가 어려운 편

- 기업들은 관세가 비용 상승과 매출 축소 등으로 경기확장을 저해한다고 주장. 주요 공업지대의 피해가 가중되면서, 미국 상공회의소는 산업계에 270억달러의 추가지원을 요청한 상황

- 하지만 이는 무역전쟁 여파를 상쇄시키기에는 역부족하다는 평가. 다만 무역전쟁이 트럼프의 핵심 지지층인 중서부 농업지대 북동부 공업지대의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트럼프 행정부도 이를 고려한 정책 시행에 나설 가능성도 내재


○ 재정수지 적자에 대비한 미국의 채권발행규모 확대, 내수경기에는 부정적 (WSJ) 

- 미국 재무부는 2019~22년까지 재정수지 적자가 매년 1조달러 증가하는데 대비하여 국채 발행규모를 12월까지 800억달러 정도로 확대할 계획. 이는 2017년에 같은 기간에 비해 63% 확대된 수준

- 하지만 해당 조치로 인한 국채금리 상승은 주택담보대출 및 기업 자금조달의 비용 부담을 높여 내수경기를 냉각시킬 우려. Boulder Colo의 Lou Barners, 30년물 주택 담보대출금리가 1% 추가 상승 시 주택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경고

- 다만 최근 영국 등 주요국 통화당국도 금리를 인상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미국 채권 수요는 줄어들 전망. Federated Investors의 Don Ellenberger, 세계적인 금리인상기조로 인해 미국 채권수요가 유럽, 아시아 등으로 광범위하게 분산될 가능성을 제기

- 아울러 양호한 미국경기와 EU와의 무역갈등 완화 등으로 세계경제가 안정세를 보일 경우에 시장의 안전자산 선호가 약화될 가능성. 이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어져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연결되면서, 관련 실물부문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소지


○ 미국의 중국과의 무역갈등, 수입대체원 등 새로운 해법 도출도 필요한 상황 (WSJ) 

-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고성장과 양호한 실업률 달성 등 긍정적인 경기상황과 유럽과의 원만한 무역협정을 바탕으로 중국 수입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부과를 고려

- 하지만 일각에서는 임금상승 압력과 연준의 금리인상 지속 등을 근거로 경기확장 국면이 장기화되기 어려울 것으로 분석

- 이러한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의 기업대출 규제 완화 등 정책 변화와 미국의 중국에 대한 높은 수입의존도를 고려하여, 미국의 對中 무역정책 성공 가능성이 낮아질 가능성도 내재

- 따라서 시장에서는 미국 정부가 관세부과에 따른 수입가격 안정을 위해 대체 수입공급원을 모색해야 하는 것은 물론 해외투자 유치 및 지적재산권 보호 강화 등 미국 기업을 위한 혁신적인 자구책도 필요하다고 평가


○ 미국과 주요국의 성장 괴리, 정책 차이에 의한 결과로 지속 가능성은 낮은 편 (WSJ) 

- 미국은 내수경기의 견고한 호조세에 힘입어 2/4분기 성장률을 4.1%로 기록했지만 멕시코, 유럽, 중국 등의 경기는 부진. 이에 대해 일부는 미국 중심의 무역 마찰 외에 여타 요소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의견

- 미국과 EU의 2/4분기 경제성장률은 그리스 재정위기 이후 가장 큰 격차. 일각에서는 최근 브렉시트와 이탈리아 등 정치적 요인이 유로존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지적 

- 중국은 무역 마찰의 여파가 아닌 소비주도 경제로 전환하는 성장 전략 전환으로 인해 GDP 성장률이 둔화. 멕시코는 미국의 NAFTA 재협상 의지로 인해 시장 불안이 증가하면서 2/4분기 성장률이 하락

- 이러한 가운데 최근 미국의 경기 호조는 감세 등의 효과로 인한 일시적 성과라는 의견도 팽배. 중국의 보복관세 부과가 본격화되기 전에 대두를 중심으로 2/4분기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결과로 보는 시각이 우세

- Economic Outlook Group의 Baumohl, 미국과 주요국의 성장세 괴리는 2018년 하반기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지만, 미국 정부의 재정정책 효과가 점차 소멸되면서, 2019년 말 이후 미국의 성장여력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


○ 미국의 과도한 재정지출, 경기하강기에 대비한 위기 대응 능력 약화를 초래 (FT) 

-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한 재정지출을 의회가 허용하지 않는다면, 일시적으로 정부 폐쇄를 강행하겠다고 언급. 이는 트럼프 정부가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재정지출 확대에 매우 적극적임을 시사

- 미국 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을 구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경기부양을 위해 대규모 감세 및 재정지출 확대를 지속. 특히 금리인상 기조 속에서 재정수지 적자 확대는 국가의 비용부담 증가와 재정건전성을 훼손할 우려

- 고령화로 인한 사회보장비와 의료비 등의 지출 증가도 장기 재정에 부담 요인. 의회예산처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 비율은 5%로 2017년(3.5%)보다 확대될 전망

- 단기간 내 미국의 재정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역사적으로 정부와 의회를 모두 공화당이 장악한 경우에 재정지출이 과도하게 증가. 최근 공화당 라이언 하원의장은 비현실적인 경제성장률을 가정하여 정부 지출 계획안을 지지

- 장기적 측면에서 과도한 지출증가에 따른 재정 건전성 약화는 향후 경기침체 등의 위기 발생 시에 대응 능력이 제한될 가능성


○ 미국의 주택경기, 가격과 대출금리 상승이 냉각 요인 (FT) 

-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최근 들어신규주택 판매건수가 감소세로 전환되었다고 제시하면서, 이는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주택구입능력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지적 

- 특히 자재비용과 인건비 상승 등의 이유로 건축업자가 저렴한 가격의 주택을 건설하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에 적당한 가격대의 매물이 적은 상황. 이에 중산층이 월세 지불에 부담을 느끼면서 주택 구입 활동이 둔화되었다고 평가

- Zillow HotPads의 조사에 따르면, 일반 가계가 소득(월간)의 20%를 저축한다고 가정할 경우, 현재 시세에서 계약금을 마련하려면 6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 아울러 주택 할부금이 월간 소득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생활비 마련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주장

- 일각에서는 미국의 30년 만기 고정형 주택담보 대출 금리 상승과 소득세 및 재산세 공제액을 1만달러로 제한하는 새로운 세법도 주택경기 하강 요인으로 지적. 이는 주택시장에서 60% 정도를 차지하는 상위 30% 소득 계층의 부동산 구매 조건을 약화시키는 요인이라는 평가

- 이러한 상황 속에서 컨퍼런스보드는 주택 매입 계획을 나타내는 지표가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발표. 이에 시장에서는 주택가격 상승의 확신이 줄면서 향후 신규 주택 건설이 감소할 가능성도 제기


○ 미국 제조업체, 현 청장년층(millennials) 신규 노동자 채용에 어려움 직면 (FT) 

- 미국에서는 베이비붐 세대가 노동시장에서 대거 이탈하고 있지만, 청장년층(18~34세)의 제조업체 기피 현상으로 노동력 확보가 어려운 상황. 노동부에 따르면, 제조업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45세 이상이며, 은퇴자를 대체하지 못하는 상태

- 미국 내 독일계 기업인 ThyssenKrupp의 Patrick Bass, 현 미국의 제조업 노동공급 부족은 수입 등 부정적 인식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제시. Young Invincibles의 Erin Steva도 청년층이 제조업체를 과거와 같이 학력이 낮은 이들이 취업하는 대상으로 간주한다고 지적

- Recruiting Company ManpowerGroup의 Frankiewicz는 향후 10년 간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로 3400만개의 제조업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보는 가운데 일부 업체는 현 청장년층의 제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자체 인턴 프로그램으로 문제 해결을 시도

- 아울러 TyssenKrupp의 Tom Warner는 첨단 로봇과 자동화 등의 사업의 유망함을 홍보하여, 해당 세대에 관심을 고조시키는 한편 미국 제조업체 명성의 재인식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


○ 미국의 장단기 금리 차 축소에 따른 경기하강 우려, 아직은 시기상조로 평가 (WSJ) 

- 장단기 국채 금리차가 11년 만에 최저치로 좁혀지면서 미국의 경기하강을 우려하는 견해가 확산. 과거 50년간 2년물 국채금리가 10년물을 상회할 경우에 경기침체 등이 발생하였기 때문

- 크레디트 스위스는 장단기 수익률 차이가 역전된 이후에도 수개월간 주가는 상승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 2005년 이후 해당 현상이 발생한 이후에도 경기침체기까지 24개월이 소요되었다고 주장

- 시장은 최근 경기상황과 통화정책을 감안하여, 장단기 국채금리를 통한 성장 전망에 의문을 제기. Nuveen의 Brian Nick, 현재 미국 채권시장은 경기 상승 장기화에 의해 안정적이라고 평가

- 아울러 전통적인 국채수익률 역전 현상과 수반된 경기하강현상이 과거 미국의 상황과 다르다고 지적. 크레디트 스위스에 따르면, 과거 경기하강기에는 금리 차 외에도 노동시장 악화 및 기업실적의 부진이 동반

- 또한 크레디트 스위스는 2년물과 10년물 국채수익률 차이보다 3개월과 10년물 국채금리 차이가 과거 경기하강과 상관관계가 높다고 지적. 현재 3개월과 10년물 국채금리 차이가 2년.10년물 차이를 상회하여 경기하강 우려가 낮다고 제시


○ 미국 경제의 고성장, 지속가능성에 의문 (닛케이) 

- 상무부가 발표한 2/4분기 미국의 실질 경제성장률(속보치)은 전기비연율 4.1%로, 잠재성장률을 크게 웃돌면서 2014년 3/4분기 이후 최고치. 현 미국의 경기확장국면은 전후 최장인 지난 기간(1991년 4월~2001년 3월)을 경신할 가능성도 내재

- 이는 대형 감세가 내수를 뒷받침하면서, 미국경제가 주요국 중 선두 주자임을 재확인. 특히 중간 선거를 앞둔 트럼프 정부에게는 호재. 하지만 가계의 과다 소비와 무역전쟁 이전 수요 급증 등으로 지속 가능성에서는 회의적

- 2/4분기 성장률 견인역은 개인소비로, 전기비연율 4.0% 늘어나 2014년 4/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 고용확대와 대형 감세로 가처분소득이 증가하여 자동차 등 내구소비재의 지출이 9.3%로 확대. 법인세 인하로 설비투자가 큰 폭 증가

- IMF는 유로존과 일본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지만, 미국경제의 성장 모멘텀이 강화되었다고 주장. 미국 정부는 3%의 성장률을 표방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세제개혁과 무역정책으로 이를 지속할 방침

- 다만 IMF는 감세효과가 약화되는 2020년 이후 미국경제의 성장률이 1%대로 감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 아울러 2/4분기 고성장도 특수 요인이 존재하여 지속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편

- 예를 들어, 수출증가 요인은 무역전쟁 중 논란이 되고 있는 대두. 5월 대두 수출액은 전월비 90% 정도 증가. 중국은 미국과의 관계 악화로 대두 조달대상국을 브라질로 이동했지만, 동남아시아와 유럽에서는 가격이 내린 미국산 대두 수요가 확대

- 아울러 미국의 자동차 등 내구재 소비가 큰 폭으로 늘어난 이유도 일부 관세로 인한 가격상승을 우려한 선행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 연준의 금리인상도 경기냉각 요소. 대출금리가 올라 주택투자는 2분기 연속 마이너스

- 또한 자동차 대출 연체율도 오르고 있어, 금리인상은 가계지출 증가세를 낮출 가능성. 미국경제의 최대 리스크는 무역전쟁. 전미상공회의소는 철강 수입제한으로 관련 제품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지적

- 이는 자동차와 건설업계의 실적 부진으로 연결될 수 있으며, 미국 경기하강 압력이 커질 수 있음을 시사. IMF는 자동차 관세 인상까지 실시할 경우에 미국경제 성장률이 0.6%p 낮아질 수 있다고 제시


○ 미국 연준 중립금리 달성 이후 정책, 실업률 하락과 상반되는 물가상승률 전망에 불투명 (WSJ) 

- Fed가 2019년 까지 기준금리를 중립 수준까지 인상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이후 관련 정책과 관련하여 성장과 물가 안정 간 균형 유지가 과제. 이는 실업률 하락에 따른 물가상승률 변화가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나 이에 대한 상반되는 가능성 존재

- 일반적으로 필립스 곡선에 따르면 물가상승률과 실업률 간에 역의 관계가 성립되지만, 일각에서는 현재 실업률이 4% 내외로 하락하였음에도 물가는 여전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주장

- 이에 Fed는 실업률이 3.75%에 도달할 시 물가상승률이 현재보다 가속화 될 것이라고 분석. 아울러 모건스탠리의 Nalewaik은 실제 실업률이 자연실업률 수준보다 1.5%p 정도 하회하면 물가상승률이 3%에 달할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예상

- 반면 실업률이 낮은 수준으로 유지될 경우 노동자의 생산성 증가로 인해 자연실업률 수준이 하락하면서 경기과열이 발생하지 않을 가능성도 상존. 하지만 클리블랜드 연은은 저실업률이 노동자의 생산성으로 이어질 수 있지만 관련 효과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분석

- Fed의 파월 의장은 자연실업률 수준이 추정 지표이기 때문에 경기 과열 여부는 확신할 수 없다고 언급. 또한 미국 연준의 중립금리도 추정치이기 때문에 향후 정책 방향을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


○ 미국 8월 FOMC, 성장과 물가의 호조로 9월 금리인상 신호를 발신할 전망 (마켓워치) 

- 8월 FOMC에서 Fed는 양호한 경기상황과 인플레이션 압력 등을 지적하면서 시장과 같이 9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재확인할 전망. 이에 Grant Thornton의 Diane Swonk, 현재 성장과 물가 상승률 수준으로는 9월 금리인상은 매우 높다고 강조

- CME는 9월 금리인상 확률을 90% 정도로 관측. 모건스탠리의 Ellen Zentner는 무역 갈등으로 인한 하방 위험이 존재하더라도 연준이 기존의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지적

- 특히 JP 모건의 마이클 페롤리는 연준이 여전히 통화정책 정상화를 지속할 의지가 강하며, 3% 내외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제시. 아울러 중립금리 수준에 이르면, 경기과열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고 강조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기업의 비용증가 등으로 성과에 마이너스 요인 (블룸버그) 

- S&P500 기업의 2/4분기 영업이익은 양호한 흐름을 보일 전망이나, 무역 갈등의 영향으로 일부 기업의 실적 부진이 여타 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내재 

- 시장에서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가 원자재 가격 상승, 노동력 부족, 공급망 불안 등을 초래하여 기업의 비용을 늘리는 요소라고 주장

- 특히 대부분의 미국 기업들은 트럼프 정부 이전에 자유무역을 강조한 경제 질서에 기반을 둔 사업모델을 영위. 이에 무역장벽 강화라는 새로운 여건에서도 기존의 성장세를 장기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지 여부는 불확실

- 모건스탠리의 Jim Caron, 최근 확산되고 있는 국가 간 무역 갈등이 단기간 내 해소되기는 어렵다면서, 기업들은 수직적 통합 강화 등을 통해 새로운 여건에 대응하는 변화 시도가 불가피하다고 강조

- 다만 이러한 구조 전환도 궁극적으로 많은 시간과 투자가 소요되어, 결국 비용 증가로 연결될 수밖에 없는 상황. 만일 기업이 비용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하지 못한다면 실적의 하향 리스크는 커질 전망


○ 미국·EU 무역 협상, 호혜적 교역 관계 주장 속에서 우호적 합의 도달 가능성 (FT)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자동차 관세 부과는 500억달러 규모의 EU 수입 자동차에 타격을 미칠 것으로 예상. 이에 EU는 보복관세 범위를 확대할 전망이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EU의 융커 집행위원장의 회담에서 우호적 합의의 가능성이 대두

- 트럼프 대통령은 수년 간 EU로 인해 미국은 무역수지 적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유럽과의 교역문제보다는 미국 경기호황과 서비스업 내 과도한 공급 등이 원인

- 또한 2015년 기준 EU가 미국산 수입 제품에 부과한 평균 관세율은 3% 정도로 미국의 평균 관세율보다 낮아, 일부는 EU가 무역수지 흑자를 위해 미국을 이용했다는 발언은 근거가 부족하며, 현재 EU와 미국 간 무역 관계는 공정하고 호혜적이라는 의견 제기

- 미국과 EU 양측은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표명. 미국 므누친 재무장관은 자유무역협정을 서명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언급. EU의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은 무역 회담에 개방적인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향후 무역 관계 개선을 기대


○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EU와 중국은 해당 조건과 괴리 (WSJ) 

-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EU와 중국이 금리를 낮추고 외환시장에 직접적으로 개입하여 환율을 조작한다는 발언. 이에 EU와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이슈가 재연

- 미국의 무역촉진법 2015에 따르면, 환율조작국 지정을 위해서는 세 가지 기준이 필요. 

- 첫째, 특정 국가가 200억달러 이상의 對美 무역수지 흑자를 나타낼 경우에 해당. EU와 중국 모두 해당 기준을 상회

- 둘째, 해당국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GDP 대비 3%를 넘어서는 기준. EU는 3.5%를 나타내 해당 기준에 부합. 그러나 중국은 수출 대비 수입이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관광수지 적자 등으로 인해 GDP 대비 1.4%인 상태

- 셋째, 지속적인 외환시장 개입. EU는 외환시장 개입이 없지만 중국은 인민은행의 구두개입 등을 통해 위안화 약세를 용인. 다만 연초에는 일정 수준의 위안화 강세를 용인하여 과도한 개입이라고 단정 짓기 어려운 편

- 3가지 기준을 고려할 때, EU와 중국 모두 환율조작국에 미포함. 다만 이미 모든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 가능성 시사 및 EU에 대한 자동차 부문 관세부과를 예고하고 있어 환율조작국 지정되어도 이에 따른 효과는 크지 않을 전망


○ 미국 대통령과 EU 집행위원장 회동, 양측 무역갈등 완화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 (FT) 

-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EU의 융커 집행위원장의 회동을 앞두고, 시장에서는 양측의 무역갈등 완화 관련 상반된 의견을 제시

-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는 측은 융커 위원장이 그간 직설적 화법과 전통적인 무역절차를 뛰어넘는 태도로 미국 지도자들과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었다고 평가. 또한 이란 사태 등을 대화 주제에 넣는 방법으로 협상에서 운신의 폭을 넓힐 수 있다고 전망

- 무엇보다 융커 위원장은 무역보복도 취할 수 있다고 밝혀 좀 더 대등한 관계에서 대화에 나설 것으로 예상. EU의 David O’Sullivan 주미 대사, 융커위원장은 트럼프의 강경 발언들을 인식하면서,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평가

- 다른 한편에서는 이번 협상이 여의치 않을 것이라고 주장. 트럼프 대통령은 EU를 적대적으로 표현하며, 이미 일부 철강에 징벌적 관세를 부과했을 뿐 아니라 자동차에 고관세 적용을 고려하는 등 당초 시장 예상을 넘어서는 공세를 지속

- 융커 위원장도 EU 내 미국 수출비중이 큰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가 처한 상황이 달라, 구체적 협상이 시작되면 이를 고려하여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할 것인지 결정하는데 어려움에 직면할 가능성


○ 트럼프 대통령의 금리인상 비판, Fed 통화정책 독립성의 한계를 반증 (FT) 

- 트럼프 대통령은 Fed의 금리인상으로 강달러 기조가 지속되면서, 자국의 무역수지 적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제기. 이와 같은 대통령의 통화 정책 개입은 트루먼 대통령과 존슨 대통령 등의 사례로 보면, 연준 독립성의 한계를 반증한다는 의견

- 하지만 공개적인 자리에서 직설적으로 통화정책에 관해 비판한 사례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초. 이에 시장은 대통령이 연준을 정치화하고 경제정책을 자의적으로 운영하게 하도록 유도하여, 경기 불확실성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

- 현재 Fed의 이사회 내 7개 이사직 가운데 4자리가 공석인 상황으로 이들은 향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으로 상원의 인준을 받을 예정. 7명으로 구성된 이사회는 12명으로 구성되는 FOMC 위원에 당연직으로 속하기 때문에 금리 조정과 관련한 대통령의 영향력은 확대될 예정

- 현 경제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으로 연준이 통화정책을 완화하면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대될 것으로 평가. 이로 인해 경기과열로 이어져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현 2% 목표를 상회해 초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

- 하지만 일각에서는 Fed가 독립성을 보여주기 위해 금리 인상을 더 앞당겨 매파적 태도를 취할 수 있다는 의견도 부상. 이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도 국채 금리가 오히려 상승하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어 시장 변동성은 확대될 전망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정책 강화, 향후 정치적 압박에 직면할 예상 (FT) 

- 트럼프 대통령은 달러화 강세를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동시에 모든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위협

-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로 일부 기업은 비용 상승 우려에 따라 이를 반대하나,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경제 호조가 무역 마찰의 피해를 감당할 수 있다는 입장. 또한 시장에서 투자심리가 크게 요동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뒷받침

- 반면 공화당 유권자의 70% 이상이 관세 부과에 찬성하면서, 전통적인 자유무역주의 지지세력인 공화당도 보호무역주의 정책 반대 표명을 회피

- 유럽연합의 융커 위원장은 EU와 미국의 무역 전쟁이 자동차 산업 분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타협을 시도. 하지만 시장과 정치적 압박이 낮은 상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협상에서 여타국에 우호적 자세로 임할 가능성은 기대난

- 하지만 일각에서는 관세부과 효과는 아직 실물경제에 완전히 반영되지 않았으며, 점차 미국 가계와 기업의 손실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 이에 향후 트럼프 대통령도 점차 국내 정치권의 압박에 직면할 가능성도 내재


○ 미국의 고용과 물가,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dual mandate)에 부합 (블룸버그) 

- 최근 일부에서는 주가 하락에 따른 금융시장 충격 방지와 정부의 보호무역 강화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을 고려하여 연준이 당초 시장의 예상보다 좀 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구사해야 한다고 주장

- 하지만 미국의 경제는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플레이션도 지속적으로 상승. 연준은 통화정책 결정에 있어 다른 요인보다 고용과 물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며, 이는 기존의 금리인상 기조가 타당한 결정임을 시사

- 노동시장의 주요 지표인 구인 및 이직 보고서(JOLTS report)의 추가 반영이 필요. 최근 결과에 따르면, 기업의 구인 수는 660만명, 실업자 수는 650만명으로 향후 실업률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

- 실업자 수를 초과하는 기업 구인 수는 향후 임금상승과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 확대될 수 있다는 신호

○ 6월 실질임금 상승률, 전년동월비 2.8%로 21년 5개월 내 최고치 (로이터, 닛케이) 

-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같은 달 매월근로통계조사(속보치)에 의하면, 명목임금에 해당되는 현금급여총액은 전년동월비 3.6% 오른 44만8919엔으로 11개월 연속 상승. 이전 실질임금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사례는 1997년 1월로 6.2%

- 총무성에 의하면, 6월 독신 세대 제외 2인 이상 가구의 소비지출은 26만7641엔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실질 기준 1.2% 줄어들면서 5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


○ 6월 경기동행지수, 전월비 2개월 연속 하락세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에 따르면, 같은 달 경기동행지수 하락은 반도체 제조장치와 화학제품 등의 생산 부진이 원인. 경기선행지수도 전월비 1.7p 하락하여, 3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


○ 6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 대규모 통화정책 완화 부작용 지적 (로이터, 닛케이) 

- 이에 의하면, 금융중개기능 외에 국채시장 유동성 저하 문제 등을 논의. 관련 부작용이 가시화되기 전 대응 검토가 필요하다고 일부 위원은 제시



○ 일본의 현금 폐지, 디플레이션 문제의 해결 방안 중 하나 (블룸버그) 

- 현재 일본의 통화정책 완화 기조 중 통화량 확대 정책은 기존 디플레이션 현상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일각에서 지적. 일부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금을 발행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

- 2016년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는 일본 경제주체의 디플레이션 사고를 제거하기 위해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실시. 블룸버그의 Masujima는 전례 없는 금리 정책으로 기대 인플레이션이 목표치보다 0.5% 하회할 것으로 예상

- 하지만 마이너스 금리 정책은 은행권 수익성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 아울러 현금이라는 대안이 존재함에 따라 시중 은행이 마이너스 금리를 예금자에게 전가하기 어려운 상황. 이에 현금폐지 등 새로운 대안이 부상

- 즉, 모든 현금의 디지털화를 통해 중앙은행의 통제 속에 가계 소비지출 관리가 용이. 이는 소비지출의 증가와 가상 엔화의 환전을 통해 중앙은행의 목표인 물가상승률로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 일본은행 부총재, 통화정책 수정은 완화 기조 강화를 의미 (로이터, 닛케이) 

- 아마미야 마사요시(雨宮正佳) 부총재, 7월 31일 결정한 장기금리 목표와 상장지수투자신탁(ETF) 매입 유연화 등 일련의 정책수정은 통화정책 완화 효과를 강화하는 내용이라고 언급


○ 관방장관, 일본은행 정책은 통화정책 완화 지속 가능성 강화라고 평가 (로이터, 닛케이) 

- 스가 요시히데 장관, 정부는 일본은행이 경제, 물가, 재정 상태 등을 기초로 물가상승률 목표 실현에 주력함을 기대한다고 언급


○ 7월 소비자태도지수, 2개월 연속 저하·물가전망에서 상승 비율은 하락 (로이터, 닛케이) 

- 내각부가 발표한 같은 달 소비동향조사에 의하면, 소비자태도지수는 전월보다 0.2p 하락한 43.5를 기록


○ 6월 신규 주택착공건수, 전년동월비 7.1% 감소 (로이터, 닛케이) 

- 국토교통성에 의하면, 같은 달 신규 주택착공건수는 8만1275채를 나타냈으며, 계절조정 기준 연율 환산으로는 91만5천채를 기록


○ 일본의 세계화, 혁신 시스템 구축이 과제 (블룸버그) 

- 미국과 유럽이 반세계화 정책을 채택하는 가운데 일본은 세계화 정책을 주도. 이와 관련하여 Asia Pacific Initiative는 일본 자체의 특유성이 국제시장에서 차별화를 나타내고 있다고 지적

- 하지만 일각에서는 일본의 장점인 수출 산업과 서비스업 등의 개혁이 불충분하다고 지적. 이에 일본이 세계화를 선도하고자 한다면, 자국 문화에 부합하는 혁신 제도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제시


○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통화정책의 구체적 조치는 일본은행에 위탁 (로이터, 닛케이) 

- 일본은행의 출구 전략 검토 개시 여부는 정부가 논의할 사항이 아님을 강조


○ 6월 소매매출, 전년동월비 1.8% 늘어나 8개월 연속 증가세 (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산업성이 발표한 같은 달 상업동태속보에 의하면, 소매매출액은 11조7750억엔이었으며, 계절조정 기준 전월비 1.5% 증가


○ 일본은행의 무제한 장기 국채 매입, 엔화 가치 하락 등을 초래할 우려 (블룸버그) 

- 금융위기에 대한 아베노믹스 정책 실행 이후, 현재 일본 경제는 장기 불황의 원인인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지만, 국내 총생산이 증가하고 1990년대 이후 최저 실업률을 달성하는 등 전반적으로 긍정적 상황이 지속

- 다만 일각에서는 일본의 경기상황에 반응하는 장기 채권 금리 상승을 장기 채권 대량 매입을 통해서 인위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일본은행의 통화정책이 오히려 일본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시

- 이는 일본 국채의 고평가를 유도하여 투기자들로 하여금 공격적으로 일본 국채를 매도하고 미국 국채를 매입하는 등의 대규모 차익거래를 초래. 만일 일본은행이 일본의 장기 국채 매입 정책을 유지할 경우 엔화 가치가 급격하게 하락할 가능성도 상존

- 일부에서는 일본은행의 채권시장에 대한 대응으로 장기 채권 금리가 계속 상승할 경우, GDP 대비 국가 부채비율이 180%로 매우 높은 일본경제는 부채비용 급증에 직면할 가능성


○ 일본은행, 물가상승률 전망 2019년 1%대 중반으로 하향 조정 (블룸버그) 

- 일본은행은 통화정책회의에서 2% 물가상승률 목표의 조기달성이 어렵기 때문에 대규모 금융 완화책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전언. 이에 의하면, 일본은행은 2018년과 2019년 물가상승률을 1.0%, 1%대 중반으로 하향 조정할 예정


○ 일본은행, 장기금리 상승 견제를 위해 고정금리로 무제한 국채매입 (로이터, 닛케이) 

- 23일에 이어 27일에도 지정한 가격에 무제한 국채를 매입하는 방식을 채택. 이처럼 월간 기준 2차례에 걸친 무제한 국채매입은 처음으로, 통화정책회의를 앞두고 정책변경 수정 관측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


○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완화 기조, 장기금리  상승으로 조정 압력 확대 (닛케이) 

- 일본은행은 물가상승률이 둔화된 상태지만, 장기금리(신규 발행 10년물 국채금리)가 1년 만에 0.100%로 올라 대규모 통화정책 완화정책을 수정할지 여부를 두고 방향성 설정에 어려움 직면

- 그간 일본은행은 장기금리를 0%로 유도하여 국채매입을 조절. 이로 인해 일반적으로 0%에서 크게 벗어나는 상황이 발생하기는 어려운 편. 그러나 통화정책 수정 보도 등으로 금리조절의 유연성이 확산

- 가장 큰 초점은 물가상승률 2% 목표 경로. 7월말 통화정책회의에서 일본은행은 물가목표를 사실상 포기했다는 평가를 회피할 필요. 일부 정책위원은 양적완화 부작용을 주시하여, 물가목표와 달리 정책조정을 강조

- 반면 일본은행 부총재 등은 디플레이션 위기 시 추가 완화를 주장. 이에 물가목표를 두고 통화정책 완화 방향성 설정 등이 향후 일본은행의 과제가 될 전망. 즉 최적 방안 모색을 위한 통화정책의 난항이 예상


○ 일본의 통화정책 변경 가능성, 전세계 채권시장의 불안 요소 (FT) 

- 시장에서는 장기간 지속된 저금리 정책으로, 금융권이 겪는 부작용을 억제하기 위해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수정 가능성이 제기. 이에 7월말 예정된 일본은행의 통화정책회의에 관심이 고조

- 향후 일본은행의 통화 정책 변화는 해외 국채시장 수요 축소로 이어질 가능성. 노무라의 Hafeez, 아직 가시화되지 않았지만, 일본의 국채금리 상승으로 인해 일본 투자자가 해외에 투자했던 자금을 국내로 환원할 가능성도 높다고 지적

- AllianceBernstein의 DiMaggio, Fed와 ECB에 이어 일본은행도 통화정책 정상화에 나서는 상황은 국제금융시장 관점에서 최악의 시나리오이나, 2019년 말까지는 관련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

- 일각에서는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일본의 물가상승률을 고려할 때 정책 기조를 바꾸기는 어렵다고 평가. 이에 SMBC Nikko의 Allum은 일본은행의 정책변화 가능성은 장기금리 제어 정책의 부작용을 우려한 일부 관계자가 시장의 반응을 보기 위해 유도한 정보일 수 있다고 평가

- Carmignac의 Zerah, 일본이 전세계 자본 수출국이라는 점에서 향후 일본은행의 행보가 채권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중요하다고 언급. 최근 정책 변화 가능성만으로 유럽과 미국의 장기국채 금리에 영향을 미친 이유도 이를 반증한다고 강조


○ 일부 언론,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변경 가능성 보도 (로이터, 닛케이) 

- 하지만 일본은행 구로다 총재는 이에 대해 근거 없다고 반박. 일본은행 내에서도 총재가 부재 중인 상태에서 정책결정이 변경되지 않는다는 입장


○ 일본은행, 대외 불확실성과 저물가 등으로 통화정책 완화 기조 지속 전망 (WSJ)

- 최근 일부 언론들은 일본은행이 다음 주 통화정책회의에서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수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 이에 대해서는 4월부터 통화정책위원 간 의견차가 존재 

- 일본은행의 출구전략 가능성은 지속되는 기업실적 호조와 양호한 경기회복세 등을 기반으로, 현실성이 증대. 반면 저물가 기조가 장기간 되고 있어 금리 인상 등을 통한 조기 출구전략이 시장의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

-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도 통화정책 변경의 장애요인. 철강에 대한 고관세율 적용이 이미 시작되는 등 미국의 무역정책 공세가 완화될 가능성이 낮아 향후 대외요인으로 인한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

- 통화정책회의를 앞두고 있는 일본은행은 경제전망을 내놓을 예정.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전망이 이전에 비해 오히려 하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 이를 고려할 때 당분간 통화정책 정상화 개시는 기대난


○ 5월 경기동행지수(잠정치), 116.8로 전월비 0.7p 하락 (로이터, 닛케이) 

- 이는 속보치인 116.1보다 상향 조정된 수치. 경기선행지수는 106.9로 전월보다 0.7p 상승

○ 7월말 외환보유액, 3조1180억달러로 전월비 58억2천만달러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미중 무역마찰 우려를 배경으로 시장이 변동하는 가운데 예상 외로 증가한 내용. 6월말 기준으로는 전월보다 15억1천만달러 증가


○ 2/4분기 경상수지(속보치), 58억달러 흑자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외환관리국(SAFE)이 발표한 같은 기간 경상수지 항목 중 자본과 금융수지는 58억달러 적자. 상반기 경상수지는 283억달러 적자를 나타낸 가운데 자본과 금융수지는 668억달러 흑자


○ 6월 자동차 수입, 관세율 변경을 앞두고 전년동월비 87.1%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자동차판매협회(CADA)에 의하면, 같은 달 수입 자동차는 1만5천대를 나타낸 가운데 7월 자동차 수입이 크게 줄어든 이유는 세율인하를 앞두고 출하연기 등이 주요 원인. 상반기 수입차 판매대수는 45만1971대로 전년동기비 22.1% 감소


image: fortune.com


○ 국영언론, 중국은 미국의 무역전쟁 위협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 (로이터) 

- 인민일보에 의하면, 중국의 대응책은 합리적이며, 중국은 미국과 숫자를 두고 경쟁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신화사도 미국은 자체 협상력을 과대 평가하여 중국의 능력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지적


○ 중국 증시 시가총액, 무역마찰 여파로 일본을 하회 (블룸버그, 닛케이) 

- 2015년 3월 이후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일본을 상회했으나, 3월 이후 중국 주가의 하락 등으로 8월 3일 기준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5.2조달러를 나타낸 가운데 일본은 6.2조달러를 기록하여 양자 간 격차는 1조달러로 확대


○ 7월 차이신/마킷 서비스업 PMI, 52.8로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6월의 53.9보다 하락한 수치로, 신규사업지수는 2015년 12월 이후 최저. CEBM의 Zhengsheng Zhong, 신규사업지수의 하락은 서비스 수요가 하락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분석


○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은행권 기업부채 해결을 위해 부채의 주식화 촉진 (로이터, 블룸버그) 

-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CBIRC)는 은행권의 부채 주식화 관련 리스크 비중 요건을 하향 조정. CBIRC는 은행의 리스크 비중 산출 시 상장기업의 주식 리스크 비중을 250%(비상장 기업은 400%)로 설정


○ 외무부, 미국은 무역문제에 합리적 행동 필요·노르웨이와 FTA 협상 재개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검토하는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 인상 협박을 시정해야 하며, 관련 행위는 결국 미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 아울러 양국은 존경과 평등 정신에 기초하여 협상해야 한다고 강조

- 왕이 외무부장은 이전 중국 반체제 인사에 노벨평화상 수상으로 중지한 양국 FTA 협상을 정상궤도로 회귀하겠다고 표명. 아울러 중국의 빠른 성장이 노르웨이를 포함한 전세계 모든 국가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


○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소득과 주택판매의 부진은 개인소비 증가세를 저해 (로이터, 블룸버그) 

-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공식 소매매출 통계가 소비자의 서비스 지출을 모두 반영하지 않는다면서, 중국 소비증가세는 여전히 합리적 범위 내에 있다고 설명


○ 인민은행, 풍부한 유동성 확보를 위해 통화정책 미세조정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인민은행은 위안화 국제화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해외투자자에게 금융부문 개방 방침을 재확인


○ 인민은행 자문역, 금융 부채축소에 수반한 신용 영향을 억제할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성쑹청(盛松成) 인민은행 참사(參事·경제자문역), 규제당국이 그림자금융 활동을 매몰시키지 않고, 대출의 균형을 통해 실물경제에 지원해야 한다고 언급. 기타 자금조달경로 규제가 너무 강화되어, 관련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


○ 7월 차이신 제조업 PMI, 50.8로 전월(51.0)보다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8개월 내 가장 낮은 수준. 미국과의 무역마찰이 격화되는 가운데 수출수주가 계속 하락하여 경제와 기업 전망 악화를 시사. 경기 확장을 보여주는 기준치 50을 14개월 연속 상회했지만, 생산과 신규수주지수 등은 둔화


○ 정부, 2018년 성장 목표 달성을 위해 재정정책 등을 적극 활용 (로이터, 블룸버그) 

- 신화통신에 의하면, 정부 당국은 자국 경제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가운데 성장률을 합리적인 범위로 유지하면서, 2018년 성장목표를 달성할 의향을 표명. 공산당은 고용, 재정, 무역, 투자 등의 안정에 주력하겠다는 방침

- 공산당 정치국은 성장 목표 달성을 위해 풍부한 유동성 확보가 전제조건이라면서, 이를 위해 적극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균형 기조를 유지할 예정. 재정정책은 내수확대와 구조조정 촉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


○ 7월 국가통계국 제조업 PMI, 51.2로 2월 이후 최저치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내수경기 부진 등으로 제조업이 곤란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음을 시사. 다만 같은 달 신규 수출수주지수는 여전히 50을 하회했지만, 6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 미국발 무역전쟁에도 위안화 약세가 이를 상쇄시킨 것으로 평가


○ 상무부, 외자계의 국내 상장기업 투자 규제 완화 (로이터, 블룸버그) 

- 이는 미국과의 무역마찰 중 해외기업의 투자제한 완화 노력의 일환. 새로운 방안은 국내 상장기업 투자조건인 해외기업의 의무 보유자산 축소 등이 포함


○ 왕이 외교부장, 미국과의 무역 창구는 계속 개방 (로이터, 블룸버그) 

- 또한 중국은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음을 재차 강조. 왕이 장관은 중국과 미국이 WTO 체제를 통해 무역마찰을 해소해야 한다고 제시. 양국의 무역불균형은 미국에 원인이 있다고 재천명


○ 시장의 경기선행지표, 7월에는 경기둔화를 시사 (로이터, 블룸버그) 

- 영국 스탠다드 차타드가 집계하는 중소기업 여건지수는 7월 55.7을 나타내, 전월의 56에서 하락. 이는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되는 가운데 관련 비용이 높아져 통화정책 완화가 추가될 가능성도 높음을 시사


○ 미국과 중국, WTO에서 중국경제모델을 둘러싸고 격론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 셰어 WTO 대사, 중국은 자유무역과 세계무역 시스템에 충실한 대변자라고 표현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보호무역주의와 중상주의가 전세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편이라고 지적. 무역과 투자에서 중국의 해악이 크다고 제시

- 반면 장샹천(張向晨) 중국 대사는 자국 산업정책이 개별 기업의 손익에 의해 좌우된다고 반박


○ 시진핑 주석, 국제기구는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할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BRICS 정상회의에서 UN과 WTO가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해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 BRICS는 규정에 기초한 다자간 무역구조를 준수하고, 무역, 투자, 세계화 등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


○ 인민은행, 대출 확대를 위해 일부 은행의 자본요건 완화 (로이터, 블룸버그) 

- 거시건전성 평가 시스템의 구조 매개변수를 0.5p 하향 조정. 이를 통해 자본완충 요구 수준이 내려가게 되어, 신용수요를 효과적으로 충족하는 지역금융기관의 지원이 가능


○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미국과 무역마찰로 노동시장의 불확실성 유발 (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대규모 실업으로 연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표명. 중국은 2018년 도시지역의 실업률을 5.5% 이내, 별도의 공공지표인 등록 실업률을 4.5% 이내로 설정


○ 외교부, 수출을 뒷받침하기 위한 위안화 가치 하락 의도는 없다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겅솽(耿爽) 대변인, 위안화 가치는 시장수급에 의해 결정된다고 언급. 아울러 미국이 평정을 유지하여 이성적인 무역정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


○ 정부, 대외 불확실성 대응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정책 추진 (로이터, 블룸버그, FT) 

- 국무원은 법인세 감세와 지방정부의 특별 국채발행 확대 등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발표. 그 중 법인세 감세는 당초 목표한 1조1천억위안 외에 650억위안 규모가 포함. 세제우대는 중소 첨단기업에서 전체 기업으로 확대


○ 인민은행, 중기대출기구를 통해 5020억위안의 대규모 유동성을 공급 (로이터, 블룸버그, FT) 

- 이는 중기대출기구 단일 자금으로 과거 최대.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통화정책 완화로 이동하고 있다고 제시. 아울러 인민은행은 연내 1~2회 예금준비율을 인하할 가능성도 높은 편


○ 국가발전개혁위원회, 하반기 인플레이션  안정으로  통화정책 미세조정 여지 (로이터, 블룸버그) 

-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물가지수가 하반기에 상승률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 2018년 연간 소비자와 생산자 물가상승률은 각각 1.3%, 3.5%가 될 전망. 또한 미국의 관세조치는 자국제품 가격 하락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 잉글랜드 은행 통화정책위원, 2년간 수차례 금리인상 관측은 타당 (로이터, 블룸버그) 

- 맥카퍼티 위원, 시장에서 내다보는 금리인상 전망이 합리적이라고 제시. 이는 잉글랜드 은행이 논의하고 있는 내용과 부합한다고 강조


○ 독일 정부, 역외 기업의 출자비율 15%를 넘을 경우에 외자규제 강화 검토 (로이터, 블룸버그) 

- EU 역외 기업의 독일 투자 시 정부개입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정을 검토. 2017년에는 중국 기업의 독일 우량기업 매수로 25% 출자비율 규제를 시행. 또한 안보 관련 기술투자는 향후 상황을 면밀하게 확인하겠다는 입장


○ 독일 6월 업생산, 전월비 0.9%로 예상 외 저하 (로이터, 블룸버그) 

- 경제부에 의하면, 2/4분기 산업생산은 전기비 0.4% 늘어나 경제성장에 기여


○ 프랑스, 6월 무역수지는 62억5천만유로 적자로 2017년 2월 이후 최고치 (로이터, 블룸버그) 

- 세관이 발표한 같은 달 무역수지 적자액은 5월의 60억2천만유로보다 확대

-institut-friedland.org


○ EU, 미국의 이란 제재 재개에 반발 (로이터, 블룸버그) 

- EU의 외교안보수석과 독일, 프랑스, 영국 등 3개국 외무장관은 미국의 이란 진출 역내 기업 활동 무력화를 차단하는 규정을 발동하겠다고 언급


○ 이탈리아 부총리, EU 재정규율 존중은 자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라고 주장 (로이터, 블룸버그) 

- 디 마이오 부총리, EU가 설정한 조건을 위반하지 않고 개혁을 실시하고자 한다면, 이탈리아 신정부의 우선순위는 국가와 국민 요구라고 언급. 살비니 내무장관도 GDP 대비 재정수지 적자 3%는 반드시 준수해야 할 규칙이 아니라고 지적


○ 독일 경제부, 이란에 대한 수출과 투자의 신용보증 지속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미국에 독일 기업을 제재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


○ 독일 6월 제조업수주지수, 전월비 4.0%로 1년 6개월 내 가장 큰 폭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따르면, 같은 달 제조업수주 중 해외수주는 4.7% 하락. 이는 유로존 이외 국가로부터 수주가 큰 폭으로 떨어졌기 때문. ING의 Carsten Brzeski, 주요국 무역마찰이 독일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평가


○ ECB 라우텐슐레거 이사, 은행업 규제 완화에 우려 표명 (로이터) 

- ECB 단일은행감독기구(SSM)가 대규모 부실채권에 상응하는 현금 확보 강제 계획을 경기하강기에 적용하지 않는 타협안은 향후 감독당국이 특정 위험에 더 많은 자본을 요구하는데 어려움에 직면한다고 지적


○ 영국 경영자협회(IoD) 조사, 브렉시트에 대비하지 못한 기업은 1/3 미만 (로이터, 블룸버그) 

- 8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전체 조사기업의 49%는 특별한 계획을 취할 예정이 없다고 답변. 그 중 49% 기업은 브렉시트의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 42%는 이탈 이후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입장

- 그 중 EU 회원국과 비회원국 모두와 거래하는 다국적 기업이 더 적극적으로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


○ 7월 서비스업 PMI(잠정치), 54.4로 속보치(54.2)에서 하향 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 IHS/마킷이 발표한 같은 달 해당 지수는 향후 유로존 경제활동이 약화될 것임을 시사


○ 잉글랜드 은행, 2017년 11월 이후 9개월 만에 기준금리 0.25%p 인상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0.75%로 상승. 잉글랜드 은행은 1/4분기 경기둔화가 일시적이라면서, 성장세는 전망에 따라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 노동수요 증가로 비용 상승 압력이 높아진다고 보고,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금리인상 시행

-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2018~19년 4/4분기에 전년동기비 2.3%, 2.2%로, 5월보다 0.1%p 상향 조정. 성장률 예상치는 2018년 1.4%로 기존과 같이 유지했지만, 2019년은 1.8%로 이전보다 0.1%p 오를 것으로 제시


○ 독일 정부, 안보상의 이유로 중국기업의 자국 기업 인수 거부 (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 Yantai Taihai의 독일 정밀기계 업체 Leifeld 인수 시도는 독일 정부에 의해 철회. Leifeld는 원자력 분야에서 필수불가결한 금속가공기계 등을 제조. 이는 국가안전보장 이유가 가장 크게 작용


○ 7월 유로존 제조업 PMI(잠정치), 55.1로 전월보다 소폭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IHS 마킷이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제조업 PMI 상승은 산출지수 등이 견인. IHS 마킷의 Chris Williamson, 수요 회복이 없을 경우에 제조업은 향후 수개월간 생산조정 압력이 직면할 것이라고 언급

- 7월 독일 제조업 PMI는 56.9로, 6월의 55.9보다 상승. 이는 생산증가와 신규수주 지수 등의 호조가 반영. 반면 같은 달 스페인의 제조업 PMI는 52.9로, 전월의 53.4보다 하락. 이는 고용과 신규수주 등의 부진에 기인


○ 영국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 잉글랜드 은행은 금리전망의 불확실성 설명 필요 (로이터, 블룸버그) 

- NIESR은 잉글랜드 은행이 질서 있는 역내 이탈을 가정할 경우, 기준금리를 단계적으로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 아울러 메이 총리 계획에 기초하면, 영국이 노르웨이와 같은 형태를 지녀도 성장률이 하방 압력에 직면한다고 지적


○ 영국 7월 제조업 PMI, 54.0으로 전월의 54.3보다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IHS 마킷에 의하면, 해당 지수는 2016년 하반기 이후 2번째로 낮은 수준


○ 2/4분기 유로존 GDP 성장률(속보치), 전기비 0.3%로 시장예상 하회 (로이터, 블룸버그) 

- EU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기간 유로존 성장률은 전년동기비 2.1%로 시장예상치인 2.2%를 하회. 7월 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비 2.1%를 나타내, 6월의 2.0%보다 확대. 이는 에너지 비용 상승 등이 원인

- 7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3% 상승한 가운데 6월 유로존 실업률은 8.3%로 하향 조정된 5월 수치와 동일


○ 2/4분기 이탈리아 GDP 성장률(속보치), 전기비 0.2%로 둔화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기간 경제성장률은 1/4분기(0.3%)보다 하락하여, 2016년 3/4분기 이후 최저치. 내수가 성장을 견인한 반면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부진


○ 7월 유로존 경기체감지수, 112.1로 전월(112.3)보다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위원회가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경기체감지수는 서비스업이 상승했지만, 제조업과 소매업은 악화. 해당 지수는 2017년 12월 정점(115.2)을 나타낸 이후 하락 기조가 지속. 제조업은 미국발 무역갈등의 영향이 반영


○ 7월 독일 소비자물가, 전년동월비 2.1% 올라 ECB 목표치 상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같은 달 독일의 소비자물가지수(속보치)는 EU 기준 전년동월비로 6월과 같은 수준을 기록. 전월비로는 0.4% 상승


○ 잉글랜드 은행 카니 총재, 보호무역주의로 고용과 성장이 희생 (로이터, 블룸버그) 

- 반면 서비스 무역의 자유화는 공생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으로 연결된다고 언급. 잉글랜드 은행 조사에 따르면, 서비스 무역규제를 줄여 전세계의 과도한 불균형을 거의 절반 정도 줄일 수 있을 전망


○ 영국 유권자 절반, EU 이탈 합의 여부 국민투표 지지 (로이터, 블룸버그) 

- 스카이뉴스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관련 국민투표에 반대하는 응답은 40%를 차지. 메이 정부의 EU 이탈 협상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 비율은 78%에 달해 3월 조사에 비해 23%p 상승


○ ECB의 시장 조사, 유로존 2018~19년 인플레이션율 예상 상향 조정 (로이터, 블룸버그) 

- 분기별 조사에서 2018년과 2019년 유로존 물가상승률은 모두 1.7%로, 3개월 전 조사치(2018년 1.5%, 2019년 1.6%)보다 상향 조정. 이는 ECB의 예측과 일치. ECB는 2020년까지 물가상승률이 1.7%로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


○ 2/4분기 프랑스 GDP 성장률(속보치), 전기비 0.2%로 시장예상치 하회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에 의하면, 기업투자는 비교적 양호했지만, 철도파업과 휴일 등의 영향으로 프랑스 경제를 견인하는 소비지출이 부진.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0.3%p를 기록


○ ECB, 주요 기준금리 동결·채권매입 종료 방침도 기존과 같이 유지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 기준금리(0%) 외에 역내 금융기관이 중앙은행에 잉여자금을 예치하는 경우에 부과하는 수수료도 –0.40%로 유지. 아울러 주요 기준금리는 적어도 2019년 여름까지 기존 수준을 동결하는 방침도 재확인

- 드라기 총재는 전세계 무역의 불확실성이 현저하지만, 유로존 경제는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언급.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 EU 집행위원장의 무역협상 합의는 긍정적 신호이나, 이에 대한 평가는 시기상조라고 지적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비판하고 있는 환율정책에 대해서 드라기 총재는 환율이 정책목표가 아니라고 부정. 아울러 통화가치 하락 경쟁을 회피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공통 인식이라고 입장을 표명

- 반면 에너지 등을 제외한 물가상승 기조는 전반적으로 취약하다고 지적하고, 통화정책 완화 축소는 매우 완만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


○ EU 통상담당위원, 미국 제품에 200억달러 대응 관세 준비 (로이터, 블룸버그) 

- 말스트롬 위원, 미국의 자동차 관세 도입 시 위의 규모로 대응할 것이라 언급 


○ 7월 독일 Ifo 경기지수, 101.7로 6월(101.8)보다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의 EU 자동차 및 관련 부품 관세 부과 우려가 유럽 역내 대기업의 불안으로 이어진 것이 원인. 다만 독일의 경제성장은 건설부문 호황으로 뒷받침되고 있어, 해당 지수는 통일 이후 최고 수준


○ 6월 유로존 기업대출 증가율, 전년동월비 4.1%로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 (로이터, 블룸버그) 

- ECB가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비금융기업 대출증가율은 5월의 3.7%보다 확대. 가계대출 증가율은 2.9%로 전월과 동일


○ 독일 중앙은행, 자국경제는 2/4분기에 성장 모멘텀 확보 (로이터, 블룸버그) 

- 중앙은행은 월보에서 연초 과거 1년간 볼 수 없었던 고성장으로 복귀할 수 없지만, 제조업이 다시 성장 견인역이 되고 있다고 지적. 아울러 경기하강의 일과성 요소가 사라지고 있어, 성장세가 회복될 수 있다고 강조


○ 7월 유로존 소비자신뢰지수, -0.6으로 전월비 횡보 (로이터, 블룸버그) 

- 유럽위원회가 발표한 같은 달 유로존 소비자신뢰지수 움직임은 3/4분기에 진입하면서 유로존 성장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음을 시사. EU 전체 소비자신뢰지수는 –0.7로, 전월보다 0.6p 개선


○ 독일 외무장관, 미국 무역 분쟁 위협에 굴복할 의사는 없다고 표명 (로이터, 블룸버그) 

- 아울러 마스 장관은 EU 융커 위원장이 미국과의 협상에서 무역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 관세 도입과 세율 인상은 최종적으로 미국을 포함하여 누구나 패자가 된다고 강조


○ 영국 정책문서, 브렉시트 이행 기간 중 EU 법안 준수 방침 (로이터, 블룸버그) 

- 문서에서는 질서 있는 이탈을 위해 이행기간 동안 기존 EU 감독 및 집행제도는 영국에 적용되며, 이는 양자 간 합의한 내용이라고 설명. 유럽공동체법(ECA) 효력은 기업과 개인의 불확실성을 제거한다고 강조


○ 7월 유로존 종합 PMI(속보치), 54.3으로 전월(54.9) 대비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IHS 마킷에 의하면, 같은 달 해당 지수는 시장예상치(54.8)를 하회. 이는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세계경기 하강 우려 등이 반영. 다만 경기 호·불황 기준인 50을 크게 웃돌고 있어, ECB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은 편

- 국별로는 7월 독일의 종합 PMI가 55.2로, 6월(54.8)보다 상승하면서 5개월 내 최고치. 이는 역내 수요 등이 견인. 제조업 PMI는 57.3로 6월(55.9)보다 올라 3개월 내 가장 높은 수준. 다만 서비스업 PMI는 54.4로, 6월(54.5)보다 소폭 하락

- 같은 달 프랑스 종합 PMI는 54.5로, 6월의 55.0보다 하락. 이는 제조업 PMI는 53.1로 6월(52.5)보다 상승했지만, 서비스업 PMI가 55.3으로, 6월(55.9)보다 저하되었기 때문. 시장에서는 독일보다 프랑스의 무역마찰 여파가 크다고 분석


○ 7월 프랑스 제조업 신뢰지수, 108로, 2017년 6월 이후 최저치 (로이터, 블룸버그) 

- 통계청이 발표한 같은 달 해당 지수는 시장예상치인 110을 하회. 이는 유로화 강세, 고유가, 보호무역주의를 둘러싼 불확실성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

○ 무역대표부(USTR), 160억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25% 추가관세 부과 발표 (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제재 차원에서 해당 내용을 23일부터 적용할 예정. 화학제품과 전자부품 등이 대상. 이는 7월 6일 발동한 조치와 더불어 50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관세가 부과되는 것으로, 무역전쟁 격화를 예고


○ 6월 구인건수, 과거 최고수준에 근접하면서 노동수요 지속 시사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가 발표한 구인노동이동조사(JOLTS)에 의하면, 같은 달 구인건수는 666만2천건으로, 4월(680만건) 수준에 근접. 이는 임금상승세를 가속화할 수 있는 기대를 높여 연준의 9월 금리인상 관측을 뒷받침


○ 6월 소비자신용잔액, 연율 환산 전월비 3.1%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연준에 의하면, 같은 달 소비자신용잔액(속보치)은 3조9076억달러로, 전월보다 102억달러 증가. 연율 환산 전월비 증가율은 5월의 7.5%보다는 둔화. 이는 시장예상치(150억달러)를 하회

- 전월비 증가율의 구성내역으로는 신용카드 등 리볼빙 대출이 0.2% 감소한 반면 자동차와 교육 등의 비리볼빙 대출은 4.4% 증가


-time.com


○ 트럼프 대통령, 이란 경제제재 일부 재개에 서명 (로이터, 블룸버그) 

- 6일 발표한 내용에는 우선 각국 기업에 자동차와 금속 등의 거래 중단이 포함되어 있으며, 11월부터 이란산 원유 거래도 제재대상에 추가. 다만 해당 제재는 이란의 체제 전환 목적은 아니라고 설명

- 이에 대해 이란 로하니 대통령은 관련 정책이 미국의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의 직접 대화를 배제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내용은 한손에 칼을 들고 대화하겠다는 의미와 같다면서 거부감을 표명


○ 국무장관, ASEAN에 안보협력 차원에서 3억달러 지원 예정 (로이터, 블룸버그, 닛케이) 

- 폼페이오 장관, 해당 자금을 해양안보와 평화구축 등에 활용하겠다고 언급. 이는 남중국해의 영향력을 과시하려는 중국을 염두에 둔 것으로, ASEAN 각국에 측면 지원을 모색한 조치


○ 정부, 터키의 대미對美 제품 보복관세에 대응하여 일반특혜관세제도 적용 재검토 (로이터, 블룸버그) 

- 터키의 미국산 수입제품 보복관세를 반영하여, 일반특혜관세제도(GSP)에서 터키의 비관세를 통한 미국 시장 접근을 재검토할 방침. GSP를 통해 터키가 미국에 수출한 금액은 2017년 16억6천만달러


○ 상무부 장관, 중국 수입품 관세율 상향이 중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경미 (로이터, 블룸버그) 

- 로스 장관은 관련 조치로 원가가 급격하게 변동하지 않는다고 지적. 금액 기준으로 500억달러로, 이는 중국 경제의 1% 규모에 불과하다고 강조


○ 8월 1주차(7월 28일~8월 2일)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전주보다 소폭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에 의하면,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21만8천건으로, 전주대비 1천건 증가했으나 1960년대 이후 최저 수준. 변동성이 적은 4주 이동평균 해당 수치는 21만4500건으로, 전주 21만8천건보다 감소


○ 6월 제조업 수주, 전월비 0.7%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제조업 수주 증가율은 시장예상치와 일치. 구성항목 중 수송기기가 2.1% 늘어난 가운데 변동성이 심한 항공기가 4.2% 증가하여 전체 수주를 견인


○ 정부, 2천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제품 관세율 인상 검토 (로이터, 블룸버그) 

- 당초 관세율 10%에서 25%로 인상하도록 무역대표부(USTR)에 지시. 7월 중국산 수입제품에 첫 관세를 부과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압력을 강화할 방침 

- 미국은 위안화 가치 하락에 대응하여 관세율 인상으로 제재 효과를 극대화하는 의도도 포함. 해당 내용이 발동되면, 중국산 수입제품 절반에 추가 관세가 부과되고, 미중 무역전쟁은 심각한 수준으로 전개될 전망


○ 8월 FOMC, 경기상황은 양호·9월 금리인상 시사 (로이터, 블룸버그, FT, WSJ, 닛케이) 

- 시장예상과 같이 연방기금금리(Federal Fund Rate) 유도 목표를 1.75~2.00%로 유지하기로 결정. 다만 미국 경제는 노동시장의 호조 속에 물가상승률도 목표치인 2%에 근접하고 있다면서, 9월 금리인상 경로를 유지할 예정

- 시장에서도 9월과 12월 금리인상이 실시된다는 견해가 우세. 그러나 8월 FOMC에서는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언급하지 않았으며, 경기전망 리스크는 대체로 균형이라는 입장을 표명


○ 7월 ISM 제조업 경기지수, 58.1로 전월(60.2)보다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수입관세가 공급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시사. 노동수요가 공급을 상회하는 가운데 개별 기업은 숙련 노동자 확보가 어려워 비용 상승과 외수 둔화에 대응할 필요성이 제기


○ 6월 건설지출, 전월비 1.1%로 2017년 4월 이후 큰 폭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건설지출은 전월비 기준 민간부문이 0.4% 감소한 가운데 공공부문도 –3.5%의 증가율을 기록


○ 7월 민간부문 고용, 전월비 21만9천명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 민간고용서비스회사인 ADP가 발표한 같은 달 비농업부문 고용자수 전월비 증가분은 2월 이후 5개월 만에 20만명을 상회


○ 7월 소비자신뢰지수, 2개월 만에 전월비 상승세로 전환 (로이터, 블룸버그) 

- 컨퍼런스보드에 의하면, 해당 지수는 127.4로(1985=100), 전월보다 0.3p 상승. 현재 경기지수는 165.9로, 지난달에 비해 4.2p 오른 반면 단기 경기전망지수는 101.7로 전월보다 2.3p 하락

- 컨퍼런스보드는 현재 경기지수의 개선은 여전히 경제상황이 양호하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지만, 단기 경기전망지수가 2개월 연속 하락하여, 소비자들은 성장세 가속화를 예상하지 않는다고 지적


○ 6월 개인소비지출, 전월비 0.4% 늘어나 시장예상과 일치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개인소비지출은 외식과 숙박 등이 호조를 보인 가운데 필수품보다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품목 위주로 증가세. 소득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고용창출이 이어질 경우에 개인소비 증가세는 안정적 추이를 보일 전망


○ 2/4분기 고용비용지수, 전기비 0.6%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노동부에 의하면, 같은 기간 고용비용지수 상승세는 수당이 큰 폭 증가가 주도. 고용비용지수의 전기비 내역으로는 70%를 차지하는 임금과 급여가 0.5% 오른 가운데 전년동기비로 2.8% 올라 2008년 3/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


○ 7월 시카고 PMI, 전월비 1.4p 오르면서 6개월 내 최고치 기록 (로이터, 블룸버그) 

- 해당 지수는 같은 달 65.5를 나타냈으며, 구성항목 중 구매가격 지수는 2008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이에 대해 다수 기업은 주요 원자재 가격이 대부분 오른 가운데 수입제품 관세를 주요 요인으로 지적


○ 트럼프 대통령, 의회가 이민개혁 승인하지 않을 경우에 정부폐쇄 불사 (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협상의 여지는 있다는 견해 피력. 의회는 연방정부 폐쇄 회피를 위해 9월말까지 예산안 통과가 필요.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에 벽을 건설하는 비용 등 이민개혁을 예산안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 이탈리아 콘테 총리와의 회담에서 수년간 협의를 거쳐도 국경비용 해법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에 정부 폐쇄도 불사하겠다는 입장. 아울러 국경의 벽 건설비용 250억달러 요구는 협상 가능 범위에 있다고 설명


○ 6월 잠정주택판매지수, 전월비 0.9%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해당 지수는 106.9를 나타내 전월비로는 시장예상과 달리 상승했지만, 전년동월비 기준 2.5% 하락. JP 모건은 최근 다수 주택 관련 지표가 취약하며, 이는 금리인상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


○ 7월 미시건대 소비자태도지수(확정치), 전월비 0.3p 하락 (로이터, 블룸버그) 

- 현황지수는 114.4로 전월보다 2.1p 하락한 반면 향후 전망지수는 87.3으로, 6월보다 1.0p 상승. 조사 담당자는 향후 물가와 금리의 상승 전망에도 불구하고 고용과 소득의 확대로 소비자의 신뢰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


○ 재무 및 상무장관, EU와 무역문제 합의 중에는 자동차 관세는 미도입 (로이터, 블룸버그) 

- 므누친 재무장관은 양측 무역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EU 자동차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 있다고 언급. 로스 상무 장관도 자동차 관세 조사는 지속되지만, 관련 제품 관세는 상황을 주시해야 한다고 언급


○ 국가경제위원회 커들로 위원장, EU는 대중對中 무역관행 대응에 협조 약속 (로이터, 블룸버그) 

-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유럽위원회 융커 위원장 회담 이후 EU는 즉각적으로 미국의 대두, 쇠고기, LNG 수입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제시. 전세계 무역시스템을 혼란에 빠뜨린 중국에 대처하여 미국과 EU는 동맹국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


○ 6월 비국방 항공 제외 핵심 내구재 수주, 전월비 0.6%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WSJ)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핵심 내구재수주 전월비 증가율은 시장예상치인 0.4%를 상회. GDP 구성항목 중 설비투자 산출에 활용되는 핵심 자본재 출하는 전월비 1.0% 증가. 전체 내구재 수주는 전월비 1.0%의 증가율을 기록

- JP 모건의 Daniel Silver, 2/4분기 말 관련 지표의 상승세를 고려하면, 설비투자는 3/4분기에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설비투자는 정부의 감세조치 등이 뒷받침. 그러나 무역마찰은 재정투입 효과를 상쇄시킬 우려


○ 7월 3주차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 전주 대비 9천건 증가 (로이터, 블룸버그, WSJ) 

- 같은 기간 신규실업급여청구건수는 21만7천건. 1969년 12월 이후 최저치인 전주에 비해 증가한 이유는 자동차 제조업체의 설비갱신을 위한 공장조업 중단 등에 기인


○ 정부, EU 자동차 관세 유보 검토 (로이터, 블룸버그) 

-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위원회 융커 위원장과 회담 직후 공동 성명에서 자동차를 제외한 공산품의 관세철폐와 미국산 대두, LNG의 유럽시장 수출 확대 등의 협상 개시를 합의. 아울러 자동차 추가 관세 등 새로운 수입제한책 보류를 시사하는 한편 미국과 EU 양측이 부과한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에 대해서도 상의할 방침


○ 6월 신규주택판매, 연율 환산 전월비 5.3%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상무부가 발표한 같은 달 신규주택판매는 63만1천채로,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 전월 수치도 대폭 하향 조정(당초 68만9천채에서 66만6천채로 조정)되어, 주택경기가 둔화되고 있음을 시사

- 주택시장은 건자재 가격 상승과 토지 및 노동력 부족에 직면하고 있으며, 공급이 수요보다 적어 주택가격이 상승. 주택시장 부진은 주로 공급 측 요인이나 침체가 지속될 경우, 성장에도 부정적 영향 불가피


○ 트럼프 대통령, 자국 농가를 이용한 중국의 무역정책 비판 (로이터, 블룸버그) 

- 중국이 보복 수단을 통해 미국 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언급.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극복하고자 농가에 보조금을 지급할 방침. 하지만 공화당 내부에서는 자유무역을 저해한다면서 반대하는 입장이 다수


○ 6월 기존주택판매, 연율 환산 전월비 0.6% 감소 (로이터, 블룸버그) 

-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의하면, 같은 달 기존주택판매는 연율 환산 538만채로, 전월비 기준 3개월 연속 감소. 이는 주택 공급부족 장기화로 주택가격이 최고수준에 머물고 있어 일부 매입자의 판매가 부진하기 때문


○ 6월 시카고 연은 전미활동지수, 0.43으로 전월보다 0.88p 상승 (로이터, 블룸버그) 

- 시카고 연은이 발표한 전미활동지수는 2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 해당 지수가 0을 상회하면, 미국 경제성장이 과거 평균을 상회함을 의미. 구성항목 중에서는 생산 관련 지수가 0.36으로, 전월보다 0.92p 상승


○ IMF, 미국 달러화는 과대평가·위안화는  기초조건에 일치 (로이터, 블룸버그) 

- IMF는 대외부문 안정 보고서에서 전세계 경상수지 절반 정도가 과도하여 성장 리스크와 무역마찰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 중국의 경상수지 흑자는 GDP 대비 1.7%로 과잉국 중 하나라고 제시

- 한국,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싱가포르 등도 경상수지 흑자가 과도한 편이나 미국, 영국, 터키, 아르헨티나 등은 과잉적자국으로 분류. 미국 달러화는 중기 기초조건에 비해 8~16% 과대평가되었다고 분석


○ 라이언 하원 의장, 불공정한 무역관행 대응으로 관세는 부적절 (로이터, 블룸버그) 

- 다만 공정한 무역협정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 정책은 적절하다고 지적


○ 정부, 무역전쟁 영향 완화를 위해 120억달러 규모의 농가 지원 (로이터, 블룸버그, WSJ) 

- 이는 무역전쟁으로 미국이 부과한 수입관세 관련 여타국 보복조치로 농업의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 퍼듀 농무부 장관은 농민에 대한 직접 보조금과 농산물 구입, 새로운 수출시장 홍보강화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

○ 미·중 무역전쟁의 결말, 숲이 아닌 나무를 주시할 필요 (닛케이) 

-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2천억달러 상당의 무역제재 목록을 발표하면서, 양국은 물러설 수 없는 무역전쟁에 돌입한 것처럼 보이는 상황.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의도하는 것은 무역전쟁 이후 중국시장의 구도

- 미국 무역대표부(USTR) 전 고위관계자, 무역전쟁에서 마지막으로 생존 기업은 트럼프 일가 관련 기업이 될 것이라고 관측. 트럼프 대통령이 기업가로서 개념은 별도로 있어도 무역정책에 집중

- 예를 들어, 중국 통신기기 대기업 ZTE 처리가 대표적. 트럼프 행정부는 4월 16일 미국 기업으로부터 ZTE의 부품공급을 금지하는 조치를 단행. 그런데 불과 1개월 후 제재 완화로 전환하여 부품을 미국에 의존하는 ZTE는 회생

- 미국은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의회 지도부가 ZTE의 스파이 행위에 의심을 강하게 피력. 상원에서는 각국에 판매되는 전화교환기에 정보유출 기능이 포함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 하지만 트럼프 정부는 14억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면서, ZTE 제재를 풀고 의회에 관련 의혹을 무마. 국가안전보장 관점에서 중국을 바라보는 의회와 트럼프 정부의 사업가 견해는 차이가 큰 편



- 트럼프의 정책 변화는 미국 반도체 퀄컴과 관련. 중국시장이 매출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퀄컴에게 ZTE와의 거래 중지는 치명적이기 때문. 게다가 퀄컴이 계획하는 네덜란드 NXP 반도체 인수는 중국이 카드를 쥐고 있는 상황

- NXP는 차량용 칩에서 세계 최대 기업. 중국의 독점금지당국이 해당 인수를 인정하지 않으면, 퀄컴은 자동차분야 진출이 불가능. 이에 퀄컴은 트럼프 정부에 ZTE 제재를 촉구했다는 보는 것이 당연

- 트럼프 정부는 ZTE를 회생하는 판단을 내렸고, 시진핑 주석과의 협상으로 미래 중국시장에서 실익을 챙겼다고 평가. 마찬가지로 시진핑 정부도 퀄컴의 유용성을 확인하고, 인수 승인을 내릴 것으로 예상

- 미·중 무역전쟁은 일방적인 승자가 존재하지 않으며, 양국 특정 개별기업이 선두로서 생존할 것으로 예상. 위의 사례와 같이, 폭풍에 흔들리는 숲 전체가 아니라 개별 나무의 움직임을 주시해야 할 필요


○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경기하강 우려에도 Fed의 금리인상 경로 변경 가능성은 낮은 편 (FT) 

- 현재 미국은 국채 단기물 금리가 장기물을 상회하는 수익률 곡선의 역전 가능성을 두고 논란이 가속. 시장은 이를 경기침체 전조로 해석

- 2006년 그린스펀 전 의장은 수익률 곡선 평탄화와 경기는 무관하다고 진단. 즉 채권시장 상황에 많은 변화가 있어 해당 지표가 경기 전망 도구로 활용될 수 없다고 주장하며, 금리인상을 지속. 하지만 결과적으로 2008년 금융위기와 경기침체가 발생

- 파월 의장은 현재 노동시장 호조와 물가상승률의 목표치 근접으로, 관련 위험은 적다고 언급. 아울러 양호한 경기상황에 따라 향후 단계적인 금리 인상을 예고 

- Natixis의 Joseph LaVorgna, Fed의 금리인상 계획이 기존대로 이행될 경우 2018년 말 수익률 곡선이 역전될 것이라고 제시. 수익률이 여전히 낮은 이유는 성장과 인플레이션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투자자들의 견해를 대변한다고 강조

- TS Lombard의 Steven Blitz는 수익률 곡선 평탄화가 성장여력 한계를 반영한다고 주장.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의 발언으로 Fed가 해당 지표를 주시하고 있음을 반증한다고 제시. 하지만 여전히 특별한 조치가 없어 시장의 우려는 상존할 것으로 예상


○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전개, 주요국과 신뢰관계 악화 여파가 장기화될 가능성 (블룸버그) 

- 트럼프 정부의 유럽 주요국 등 우방국에 대한 관세부과 조치 및 경제적 적대 발언 등이 무역은 물론 신뢰 훼손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는 장기화될 전망

- 아직까지 해당 불안의 여파는 제한적. 그러나 미국이 WTO, UN, IMF, 세계은행 등 다양한 국제기구의 수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장기화될수록 세계경제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전반적으로 우세

- 일각에서는 세계 무역의 중심이 미국에서 다시 국가로 이동할 것이라고 예상. 이미 EU가 7월 16일 대중 무역 지지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과 EPA를 체결하는 등 미국을 배제하는 국제무역 기조가 심화될 가능성도 상존


○ 미국 트럼프 정부의 감세 정책, 소득양극화 해소 등 낙수효과는 제한적 (블룸버그) 

- 법인세 인하 등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정책이 조세수입 감소로 인한 재정수지 적자를 심화시키고 있는 가운데 소득 양극화 해소에는 미흡하다는 평가가 제기

- 감세 정책 시행 후 1/4분기와 2/4분기 기준 전기비 시간당 실질임금은 오히려 하락. 같은 기간 기업의 고정자산 투자 증가세도 소폭에 불과

- 이는 기업이 감세로 늘어난 이익을 투자나 고용으로 연결시키지 않고 자사주 매입 등을 통해 주주에게 환원하는데 주력했기 때문. 이에 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서는 주주환원보다는 기술투자 확대 등을 통한 장기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한 상황

- 감세정책은 누진세율이 최고 90%에 이르렀던 냉전시대 직후에만 효과적. 일부에서는 부시 대통령 집권기 동안 감세 정책에도 불구 수년간 낮은 성장률이 지속되었음을 거론하며 트럼프 정부에서도 동일한 결과가 반복될 수 있다고 지적

- 반면 감세정책 지지자들은 기업이 투자 결정을 내린 후 실제 고용증가와 임금상승으로 연결하기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므로, 세제 정책의 효과를 단기간 내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반박


○ 향후 미국 연준 통화정책, 물가와 경기지표 등 다양한 변수 점검 등이 관건 (FT) 

- 미국 연준 파월 의장은 의회에서 향후 미국 경제 전망을 낙관적으로 평가하고, 양호한 주요 경제지표를 근거로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발표. 그러나 일부에서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이에 대한 재고가 필요하다는 의견 피력

- 미국 경제가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구가하고 있지만,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최근 2.9%를 나타낸 이유는 일시적인 연료비 상승 등에 기인. 같은 달 변동성이 큰 식품 및 에너지 부문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에 불과

- 소비자물가의 최근 상승에도 불구하고 노동시장을 통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매우 낮은 것은 주목할 필요. 저실업률에도 불구하고 불완전고용(underemplyment) 형태의 근로자 비중이 매우 높다는 사실은 이를 반증

- 최근 수익률 곡선의 기울기가 완만하게 전개되고, 2년물과 10년물 국채금리 스프레드가 축소되는 등 시장에서 제기하는 경기하강 신호가 발신. 다만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은 국채금리를 통한 경기전망은 신뢰성이 높지 않다고 주장

-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5개월 동안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했지만, 연준의 수장으로서 아직 경기침체 혹은 금융시장 위기 등을 경험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시장에서 우려를 나타내는 이유 중 하나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