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벤에 올림푸스 E-620을 중고로 팔았는데, 3년이 조금 모자라게 쓰며 정들었던 카메라를 떠나보낼 때는 마음이
싱숭생숭하더니 새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니 기분이 좋아졌다. ^^

새로 장만한 카메라는 소니 Nex-5N 이다. 

카메라는 렌즈가 좋아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그것도 사진에 상당한 영향이 끼치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에 느낀점은 이미지센서의 크기 및 성능이 사진이 잘나오는 데 크게 기여한다는 걸 확인한 점이다. 
아무리 렌즈가 좋아도 이미지센서가 받쳐주지 못한다면 사진은 기대에 크게 못미친다. 

Nex-5N은 미러리스 카메라임에도 불구하고 올림푸스 E-620보다 이미지센서가 크다. 렌즈는 둘 다 번들렌즈로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더 비교가 되는 것 같다. 

전문적인 카메라 지식과 사진을 찍는 기법이 부족한 사람으로써는 기계의 성능에 따라 사진이 달라지는게 확연히
느껴지는게 사실이다. ^^; 

제일 차이를 크게 느끼는 것은 빛이 부족한 밤에 사진을 찍을 때 이미지센서가 크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넓어지기 
때문에 한층 밝고 인식률도 좋아진다는 점과 플래시가 터지지 않아도 잘 나온다는 것이다.

밤에 플래시가 터지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낮과 밤을 구분하기 힘든 이상한 사진이 나오는 경우가 많다. 
밤의 분위기, 아늑하고 그윽한 조명의 분위기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은 사진을 찍는 사람으로써는 정말 아쉬운 부분이다.

이번에  Nex-5N은 그걸 어느정도 채워주는 제품이어서 만족하고 있다. 
더이상 카메라를 바꾸지 않아도 될 것 같은 만족감이다. 전문사진사처럼 찍어야 할 필요성은 없지만 보기에 만족스런 
잘 나온 사진을 얻고 싶은 그 적당한 선을 채워주는 제품. ^^ 딱 적당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올림푸스 E-620으로 처음 DSLR에 입문해서 2년정도를 쓰고, 이번에 소니 NEX-5N으로 교체를 했다. 

처음으로 렌즈 필터도 함께 받게됐는데, 현장에서 LCD보호필름도 붙여주고 이것 저것 친절히 설명을 해주면서 UV필터도 
직접 끼워줘서 고맙게 생각했는데, 집에와서 보니 필터가 그리 깨끗하지 않아서 분리할려고 하니 너무 빡빡해서 돌아가지가 
않았다. 손이 미끄러워 그런가 해서 고무장갑(빨간 설거지 고무장갑 아님.)을 끼고 돌려도 꿈쩍도 안했다. 

하는 수 없이 포기하고 크리스마스날 나들이 가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은 잘 나왔다. 대만족. ^^ (어지간히 더럽지 않는 이상 사진에 나타나지는 않는 것 같다. ㅡ.ㅡ; )

그래도 찝찝한 마음이 가시지 않아 인터넷을 뒤적이며 한참을 찾다가 드디어 '올레~' 를 외칠 수 있었다. ㅋㅋㅋ

아주 기발한 방법으로 필터를 간단히 분리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뻥~ 뚤리는 기분이었다. 머 다른 뚜껑들도 이 방법을 변용하면 쉽게 열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암튼 아주 고마운 영상이라 이렇게 공유를 한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