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월 경상수지 49.1억 달러 흑자만 보이나?

이 수치를 보고 씁쓸한 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다. 경상수지 구성 항목중 가장 중요한 것이 상품수지인데 수출이 크게 늘어서가 아니라 수입이 대폭 줄었기 때문에 흑자가 난 것이다.
수입이 줄어든 것은 유가 하락과 국내 경기 부 진에 따른 수입수요 감소 때문이다. 유가 하락이야 더 없이 반가운 뉴스다. 허나 수입수요 감소는 국내 경기 침체를 의미하기 때문에 우리는 앞으로 다가올 한파를 걱정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수입보다는 수출이다. 그러나 수출 증가율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우리 나라는 어찌 되었든 수출에 목을 맬 수 밖에 없는데 수출이 부진하다면 이건 예사로운 문제가 아니다. 하나 특기할 만한 것은 먹고 살기 힘드니깐 해외여행 수지가 만성적자에서 흑자로 돌았다. 덜 쓰자는 것이니까 좋은 현상이다.
더불어 재외동포들 한국송금이 늘고 있다. 일각에서는 집이나 건물이 싸졌다고 판단한 동포들이 한국에 괜찮은 물건을 찾기 위해 돈을 들여오고 있다고 본다.

강만수가 들떠서 경상수지 대폭 흑자를 떠들어대면서 환율 하락을 유도해내고 찌라시 신문들이 아무 생각없이 보도자료를 주는대로 긁어내지만 상황이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 않다.
망각해서는 안된다. 경상수지가 사상 최대 흑자라고 난리치는 이면에 자본수지 역시 225억 달러로 사상최대였다. 국제수지 기준으로 우리가 10월중에 빵꾸난 금액을 계산해보라. 이미 예측이 나왔듯이 11월 중에 우리 나라 외환보유고는 2,000 억 달러 선이 무너질 것으로 보인다. 심리적인 선이기 때문에 환율 방어에 상당한 악재가 아닐 수 없다.

대외 순채무국 전락 의미는 오늘 한은에서 발표한 대외순채무국 전락도 환율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유동외채 비율이 94.8% 로 떨어졌다. 한은에서 실질적인 외채가 아닌 선물환 관련 환 헤지용 해외차입을 빼면 이 비율은 74.1%로 낮아진다. 이 부분은 한은 이야기가 설득력이 있다.
그렇다고 치더라도 유동외채 비율은 2008년 6월말 62.7% 대비 크게 높아진 것은 사실이다. 추세가 중요하지 않은가?  불과 9개월 전인 2007년말 기준으로 이 비율은 48.6%에 불과 했다. 무지 높아진 것이다. 이런 현상을 얼버무리고 무조건 아직도 순채권국이라고 나발을 불면서 국민을 안심시킨다고 핵려될 일이 아니다.

차라리 나라 살림살이가 어려우니 국민 여러분들이 해외여행을 자제하시라고 말하는 편이 공감대를 사는 일이다. 언제까지 버젓이 나오는  통계 수치를 삐뚜름하게 해석하면서 국민들에게 당장 매를 맞지 않으려고 하는가.
-포카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물가가 왜 오르냐고요?
간단합니다. 화폐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물가가 오르는 겁니다.
근데 화폐량은 왜 늘어나냐고요?
간단하지요, 한국은행에서 돈을 찍어내니까 오르는 거지요.

화폐량이 늘어나는 다른 방법이 있나요?
화폐 총량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핵심적인 주범은 돈을 찍어내는 이 한국은행 입니다.
한국 은행 홈페이지에 가보시면 자기들이 통화량과 물가를 조절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이상한 것은 자기들이 물가를 안정시키는 기관이라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http://www.bok.or.kr/index.jsp
물가를 안정시킨다고 하면서 왜 단한번도 물가가 안정된 적이 없을까요?
왜 해마다 꼬박 꼬박 3% 안 밖으로 물가가 인상되는 걸까요?

간단합니다.
한국 은행은 3% 인상되는걸 물가 안정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물가를 인상시키면서도 그걸 안정이라고 부르는 이상한 기관이 한국은행이지요.

그래도 아직도 한국 은행이 물가를 올리는 주범이 아니라고 생각하시면 간단하게 다시 생각해보세요.
  1. 물가가 해마다 오릅니다.
  2. 그 이유는 화폐 통화량이 늘기 때문입니다.
  3. 화폐 통화량은 누가 조절하나요? 한국은행이 하는거죠.
  4. 그러면 물가 인상의 근본적인 책임은 한국은행에 있는것 아닙니까?
  5. 근데 한국은행은 자기들이 물가를 안정시키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럼 결론은 뭔가요?
한국은행이 국어 사전에 없는 다른 의미의 '안정'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는거지요.

사실 화폐 통화량이 늘어나면 경기를 활성화 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오늘 사과 한개가 10원 하던게 내일 20원 한다고 하면, 생산자들이 조금이라도 더 생산 활동을 하려고 노력하겠지요.
반면에 소비자들은 올라가는 물가에 허덕이게 됩니다.
이런 경기 활성화 효과와 서민의 고통이 동시에 잡을 수 없는 두마리 토끼인건데, 매년 3% 씩 경기 활성화에 비중을 두고 물가를 올리고 있는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밥 wrice.egloos.com-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