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축문은 신명앞에 고하는 글이며 그 내용은 제위분께 간소하나마 제수를 차렸으니 흠향하시라는 뜻을 담는다.
그러므로 요즘에는 한문의 뜻을 풀이하여 알기쉽게 한글로 쓰기도 한다. 축문의 규격은 가로 24cm, 세로 36cm 의 깨끗한 백지에 쓴다.

벼슬이 있을 때의 호칭은 지방을 쓸 때와 같다. 學生대신에 관직명으로, 그 부인은 孺人(유인)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등을 쓴다.

명절에 지내는 차례에는 축문을 쓰지 않는다. 

한문 축문의 예(부친제사) (초록색 부분은 고쳐쓰도록 한다) 



축문 쓸때 알아두어야 할 점 

維(유) ; 이어서 내려오다.
歲次(세차) ; 해의 차례.
干支(간지) ; 간지는 천간지지 육십갑자의 그해의 태세를 쓴 것이며 그 예로 금년이 丁丑 (정축)년이면 丁丑 (정축)이라고 쓴다.
某月(모월) ; 제사날을 따라 쓰며 제사달이 정월이면 正月 8월이면 八月(팔월)이라 쓴다.
干支朔(간지삭) ; 제사달의 초하루라는 뜻으로 제사달 초하루의 일진을 쓴다. 예를 들면 초하루 일진이 丁亥 (정해)이면 丁亥朔 (정해삭)이라 쓴다.
某日(모일) ; 제사날을 쓴것이며 제사날이 15일이면 그대로 十五日(십오일)로 쓴다.
干支(간지) ; 그 제사날의 일진을 쓴다. 예를 들면 15일이 제사날이고 15일의 일진이 甲子(갑자)이면 甲子(갑자)라고 쓴다.
敢昭告于(감소고우) ; 삼가 밝게 고한다는 뜻으로 妻喪 (처상)에는 敢(감)자를 버리고 昭告于(소고우)만 쓰며 아우이하는 다만 告于(고우)만 쓴다.

예제 축문은 양친이 별세한 경우 부친 제사의 축문이며 모친제사의 경우에는 청색 글의 顯考 (현고)를 顯비 (현비,비:죽은어미비字)로 고쳐 쓴다.
 
부부중 한쪽이 살아 계신 때에는 顯考學生府君 (현고학생부군) 혹은 顯비孺人ooo氏(현비유인ooo씨)중 한쪽을 쓰지 않는다.
조부모 제사의 경우는 顯考(현고)를 顯祖考(현조고), 顯비(현비)를 顯祖비(현조비)로 고쳐쓴다.
증조부모 제사의 경우는 顯考(현고)를 顯曾祖考(현증조고), 顯비(현비)를 顯曾祖비(현증조비)로 고쳐 쓴다.
고조부모 제사의 경우 顯考(현고)를 顯高祖考(현고조고), 顯비(현비)를 顯高祖비(현고조비)로 고쳐 쓴다.

孝子이름은 겸양의 표현으로 조금 작게 쓴다.

한글 축문의 예 (부친제사)(초록색부분은 고쳐쓰도록 한다) 

모년 모월 모일 효자 아무개는 감히 고하나이다. 아버님 어머님, 해가 바뀌어서 아버님의 돌아가신 날이 다시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과 하늘같이 크고 넓은 은혜를 잊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흠향하시옵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방 쓸때 알아두어야 할 점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되 사진이 없으면 지방으로 대신한다.
 
기제사에서 지방을 붙이면 축문을 읽는것이 원칙이다.
 
지방의 규격은 가로 6 cm, 세로 22 cm의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쓴다. 상단 모서리를 조금씩 잘라 버린다. 아래 예제중 왼쪽은 할아버지 한 위, 오른쪽은 할아버지와 할머니 양위의 지방이다.



지방을 쓰기 전에 몸을 청결하게 하는 것은 조상에 대한 예의다.

남자 고인의 경우, 벼슬이 있으면 學生(학생)대신에 벼슬의 관직(예를 들면 崇祿大夫등)을 쓰고
그 부인은 孺人(유인)대신에 貞敬夫人(정경부인)을 쓴다.

여자의 지방 孺人 다음에는 본관성씨를 쓴다.

考(고)는 사후의 父(부;아버지)를 뜻하며 비는 사후의 母(모;어머니)를 뜻한다.

아내의 제사는 자식이 있더라도 남편이 제사장이 되어야 하며, 자식의 제사는 손자가 있어도 아버지가 제사장이 되는것이 기본이다.

지방을 붙일 때 왼쪽이 높은 자리, 오른쪽이 낮은 자리이다.

한 할아버지에 두 할머니의 제사일 경우 가장 왼쪽이 할아버지, 중간이 본비, 오른쪽에 재취비의 지방을 붙인다.

여러 경우의 지방 쓰기 사례 

초록색 부분은 알맞게 고쳐 쓰도록 한다.

지방은 백지에 붓으로 정성스레 써야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49재(齋)의 유래

제의 유래는 6세기경 중국에서 생겨난 의식으로 유교적인 조령숭배(祖靈崇拜) 사상과 불교의 윤회(輪廻) 사상이 절충된 것이라고 여겨진다.

불교의식에서는 사람이 죽은 다음 7일마다 불경을 외면서 재(齋)를 올려 죽은 이가 그 동안에 불법을 깨닫고 다음 세상에서 좋은 곳에 사람으로 태어나기를 비는 제례의식이다. 그래서 칠칠재(七七齋)라고도 부르며, 이 49일간을 '중유(中有)' 또는 '중음(中陰)'이라고 하는데, 이 기간에 죽은 이가 생전의 업(業)에 따라 다음 세상에서의 인연, 즉 생(生)이 결정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원래 불교의 '무아설(無我說)'에 따르면 개인의 생전의 행위 자체에 대한 업보(業報)는 그 사람 개인에 한정되며, 어떤 방법으로도 자녀 또는 그 후손 누구에게도 전가될 수가 없으며 전가시킬 수도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유교사상은 이 49일 동안에 죽은 이의 영혼을 위하여 그 후손들이 정성을 다하여 재를 올리면, 죽은 부모나 조상이 후예들의 공덕에 힘입어 보다 좋은 곳에 인간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고, 또 그 조상의 혼령이 후손들에게 복을 주게 된다는 것이다.

불교에서도 '무아설'과는 다른 육도(六道) 사상적 해석에 따르면, 모든 중생은 육도, 즉 천상(天上)·인간(人間)·축생(畜生)·아수라(阿修羅)·아귀(餓鬼)·지옥도(地獄道) 등 여섯 세계를 윤회하고 있으므로 죽은 가족이 이 중 이른바 삼악도(三惡道; 지옥도·아귀도·축생도)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비는 기도 행위가 49재라는 것입니다.


49제란?

사람이 죽으면 7일씩 49일될때까지 어떤 신들의 심판을 받는다는군요.
마지막 49일에 염라대왕에게 최종심판을 받아야 지옥에 갈지 극락에 갈지 결정이 만다는군요.

그리고 영가(靈駕)가 돌아가신 날로부터 칠일마다 한번씩 재를 올리게 되는데 그것을 일곱번에 걸쳐 올립니다. 그 일곱번째 재를 막재 또는 사십구재라고 합니다. 보통 칠일마다 올리는 재는 간소하게 하고 마지막 사십구일이 되는 일곱번째 올리는 재는 영가가 정성으로 차린 재물을 흠향할 수 있도록 넉넉하게 장만합니다.

이렇게 칠일만에 한 번씩 올리는 것은 몸을 벗어버린 영가가 49일 동안 중음신(中陰神)으로 떠도는데 몸을 가지고 있을 때 지은 업에 따라 매 7일째마다 심판을 받게 되며 이때마다 불공을 드려 망자를 대신해 선근공덕을 지어주며 그 공덕으로 좋은 곳에 태어난다고 합니다.

49재를 중요시 여기는 까닭은 명부시왕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염라대왕이 49째 되는 날 심판하기 때문인 것입니다.

사십구재는 법화경(法華經) 사상과 지장경(地藏經), 아미타경(阿彌陀經), 약사여래경(藥師如來經) 등의 사상에 근거해서 봉행하는 의식입니다. 그리고 사십구재는 우리나라 불교의 특징이기도 하고 이제 우리나라 고유의 민족의식으로 자리잡아 생명존중과 조상공경의 의식으로 발전한 것입니다


49제의 근거는

지장보살님이 말씀하시되, 장자여 내가 지금 미래 현재 일체중생을 위해 부처님의 위력을 이어서 간략히 이 일을 설하리라. 장자여 미래 현재 모든 중생들이 명을 마칠 때 다달아서 한 부처님 이름이거나, 한 보살의 이름 을 얻어 듣게 되면 죄가 있고 없음을 불문하고 다 해탈을 얻으리라. .....

중략....

죽어서 모든 이가 7.7 49일 안에는 업보를 받지 않았다가 49일이 지나면 비로소 업에 따라 과보를 받나니, 만일 죄 인이 이 과보를 받으면 천백세중에 헤어날길이 없나니 마땅히 지극한 정성으로 49제를 베풀어 공양하되 이같이 하면 목숨을 마친이나 살아 있는 권속들도 함께 이익을 얻으리라.

라는 구절에서 비롯된다고 합니다


화장후 49제에 대하여..

명부시왕
아래는 명부시왕의 이름과 담당지옥과 담당할 생년간지입니다.

제 1 대왕 泰廣大王
力山地獄

甲子. 甲寅. 甲辰. 甲午. 甲申. 甲戌

제 2 대왕 初江大王
火蕩地獄

乙丑. 乙卯. 乙巳. 乙未. 乙酉. 乙亥

제 3 대왕 宋帝大王
寒氷地獄

丙子. 丙寅. 丙辰. 丙午. 丙申. 丙戌

제 4 대왕 五官大王
劍樹地獄

丁丑. 丁卯. 丁巳. 丁未. 丁酉. 丁亥

제 5 대왕 閻羅大王
拔舌地獄

戊子. 戊寅. 戊辰. 戊午. 戊申. 戊戌

제 6 대왕 燮成大王
毒蛇地獄

己丑. 己卯. 己巳. 己未. 己酉. 己亥

제 7 대왕 泰山大王
鋸骸地獄

庚子. 庚寅. 庚辰. 庚午. 庚申. 庚戌

제 8 대왕 平等大王
鐵床地獄

辛丑. 辛卯. 辛巳. 辛未. 辛酉. 辛亥

제 9 대왕 都市大王
風塗地獄

壬子. 壬寅. 壬辰. 壬午. 壬申. 壬戌

제 10 대왕 轉輪大王
黑暗地獄

癸丑. 癸卯. 癸巳. 癸未. 癸酉. 癸亥

불교에서는 사람(중생)이 태어나서 죽고 다시 태어날 때까지의 기간을 1기로 구분하고 1기를 넷으로 나눠 보는데요. 이를 '4유'라고 합니다.

이 4유는 생유, 본유, 사유, 중유를 가리킵니다.
이중 중유(中有 혹은 중음이라 함)가 사람이 죽은 후 49일동안을 일컫는데...
다시말해 죽은뒤에 다음 생을 받을 때까지의 기간을 일컫는 말입니다.
불교의 내세관에 의하면 살아 생전에 지극한 선업을 지었거나 지극한 악업을 지은 사람은 죽은 후에 곧 다음 생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러나 선업과 악업의 중간에 해당하는 업을 지은 보통의 인간들은 이 중음에 머물러 있으면서 다음 생의 잉과응보(과보)가 정해진다고 합니다.

이와같이 이기간동안 다음 생을 받을 연이 정해지므로 죽은 사람이 좋은 생을 받기 바라는 뜻에서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 49일동안 기원해주게 됩니다.
 
이재는 7일마다 불경을 읽으며 부처에게 예배하면 다시 좋은 곳에 태어날 수 잇다고 하는 믿음에서 출발합니다. 

의식의 절차와 양식은 상주권공재, 영산재, 대례완공의 3가지 유형으로 보통 분류합니다.
또한 49재 내용 속에 민간 재례의 신앙요소들이 많이 스며이있음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불교신자이시면 절에 맞기고 49재때 가족이 때(날자)에 맞추어 방문하시면 됩니다.
내용출처 : 야후 백과사전 "제례의식"책자 내용中 참고


"삼오제"란?

삼우제는 우제중 3번째 드리는 제사를 말합니다 
돌아가신분의 장례를 치르고 돌아와서 혼백을 만들어서 모시고 처음드리는 제가 초우제입니다.
만일 장지가 멀어서 그날 돌아오지 못하면 중간 숙박을 하는곳에서 드리는것이 원칙입니다.

그다음 제우입다다 초우를 지내고 첫 유일날에 드리는 제사를 말합니다 유일이란,
을(乙) 정(丁) 신(辛) 계(癸)의 간지에 해당하는 날을 말합니다.

그다음이 삼우입니다 재우를 지내고 다시 강일을 골라서 지내는 제사를 말합니다 강일이란 갑(甲) 병(丙)경(庚) 임(壬)의 간지에 해당되는날을 말합니다. 

이상 삼우가 끝나면 소상이나 대상등 기제를 지낼때까지는 탈상을 위한 졸곡(불교의식인49제)을 마칠때까지는 정식제를 올리지 않습니다.

아침저녁이나 삭망제는 계속 하지만 이렇게 3번째의 우제를 삼우라 하는데 요즘 이를 간소화해서 초우후 유일날 드리는 제우는 생략하고 삼우도 제우를 지낸후 강일을 골라하지않고 장례를 치룬후 3일째 되는날에 묘소에 가서 드리는것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삼우제는 시대에 따라서 장례를 치룬 3일째 되는날 묘소에 가서 드리는데 운구를 하던 그길로 가는것이 원칙입니다 지름길이 있다손 치더라도 운구(장의차나 상여가 지나간대로)했던 길로 다녀오는것이 원칙입니다.

고인이 가장 좋아했던 음식과 정결하게 몸을 단장하고 묘소에가서 간단하게 제를 올리면 됩니다.
참고하세요.
 


"49재와 전통 재례법" 

돌아가신날로부터 49일째 되는날 드리는 제사를 49재라고 하는것입니다.

이 제사법은 불교의식이며 우리 전통의 제례법은 아닙니다 불교 의식이기때문에 절에서 드리면 되고요 우리전통의 법으로 할려면 졸곡이라는 제례법을 따르면 됩니다 졸곡의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 전통제법에는 초우,재우,삼우의 제우와 매월1일과 15일에(음력)올리는 삭망월과 삼우를지낸후에 올리는 졸곡이란 절차가 있습니다.

우리 전통예법엔 3년상을 원칙으로 하나 너무 번거롭고 까다로워 많이 간소화해서 졸곡후엔 다른제를 올리지 않으며 49재로 대신하는경향이 있으나 이것은 매우 잘못된겁니다.

49재로 올리는것자체가 잘못된것이 아니고 절차가 잘못되었다는겁니다.

우리의 전통예법대로 하려면 전통예법대로 불교식의 49재로 할려면은 절차에 맞게 절에서 49재로 모셔야 한다는겁니다 

우리예법과 불교의 49재를 혼용하면 잘못이해하기 십고요 마치 49재가 우리 전통의 제례법인양 혼동하기 때문입니다 우리예법인 졸곡은 삼우
가 끝난후 대주인경우 석달만에 그외에 분들은 한달만에 드리는제사입니다 

초우 : 초상치르는날드리는 제사를 초우라고 하며 장지가 멀어서 돌아오지 못하고 유숙을 한다면 유숙하는 장소에서 드리는것이 옳습니다.

재우 : 초우끝나고 첫유일에 드리는 제사를 재우라고 합니다 

삼우: 제우 제우지내고 강일을골라 드리는 제사를 삼우제라 합니다 그런데 이것도 잘못 인식되어서 장사한지 3일후에 드리는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는데 그것이 아닙니다

졸곡 : 삼우 제를 드리고 난후 대주는 3달이 지난후 그 외분들은 항달후 강일을 골라 드리는 제사를 말합니다.

이 초우 재우 삼우를 합한 기간과 졸곡을 드리기 위한 1달을 합하고 초상기간 3일내지 5일 합하면 빠를땐40여일 늦으면 50여일만에 드리게 됩니다 이기간이 49재와 비슷해서 곡해 한것이고요. 만일 불교식으로 장례와 모든절차를 하셨다면 49재를 올리면 되고요 아니고 우리예법을 따르려면 졸곡으로 제를 올리는게 마땅합니다.

이상이 우리제례법의 예입니다

참고로 유일이란;간지가 을(乙), 정(丁), 신(辛), 계(癸)의 간지에 해당하는날을 유일이라함.
강일은;간지가 갑(甲), 병(丙), 경(庚), 임(壬) 의 간지에 해당하는날을 강일이라함.


삼우제도 제를 지내니까 일반 제사음식으로 하면 되요.

과일 보통 5가지 : 사과, 배, 감, 밤, 대추, 약과, 산자, 옥춘, 북어포( 건어물상에서 모두 판매함.북어는 2마리 사서 탕에도 넣음)

나물3가지 : 시금치, 숙주나도라지, 고사리

전 3가지 : 동태전, 녹두전, 동그랑땡(냉동식품으로 나와 있는 것을 써도 됨)

산적(푸주간에서 소고기 산적거리로 썰어 달래서 불고기 양념해서 익혀씀)

식혜, 뫼(흰쌀밥)

탕: 
1. 다시마를 물에 불린 후 탕 그릇을 덮을 크기로 한장 썰어 놓고 나머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는다.

2. 소고기(양지나 사태), 무, 두부를 깍뚝깍뚝 썰어 놓는다.

3. 북어포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반마리 쯤 준비한다

4. 냄비에 물을 넣고 끓으면 소고기를 넣고 한소큼 끌인 후 무,다시마, 북어를 넣고 무가 무를 정도로 끓인 다음 마늘과 국간장으로 간을 하고 두부를 넣고 살짝 끓인다.

5. 탕기에 건더기만 담아 위를 다시마로 덮고 그 위에 고기를 하나 얹어 탕을 준비하고 국을 따로 담아 준비한다.

김치: 보통 나박김치 사용

제주, 떡, 간장 

제가 아는대로 간단히 적었는데 더 자세히 알려면 서점에 가면 <알기 쉬운 관혼상제>
라는 책이 있으니까 참고 하세요.

PS;

49제(祭)가 아니고 가장 깨끗하고 큰 불공 이라는 의미로 재(齋)이기에 제사 지낸다는제(祭)가 아닌 49재(齋)라고 쓰셔야 합니다.


삼우재 본뜻:

장사를 지낸 뒤 죽은 이의 혼백을 평안하게 하기 위하여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장사 당일날 지내는 제사는 초우(初虞), 다음날 지내는 제사는 재우(再虞), 그 다음날 지내는 제사를 삼우(三虞)라 한다.


바뀐 뜻:

사람이 죽어서 장사 지낸 뒤에 세 번째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오늘날에 와서는 흔히 장사 지낸 후 삼일째 되는 날 삼우제만 지내고 있다. 흔히들 '삼오제'라고 잘못 쓰는 경우가 많다.


삼우제와 49재 요약 

삼오제는 본래 삼우제(三虞祭)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삼우제라는 것은 장사를 지낸 뒤 죽은 이의 혼백을 평안하게 하기 위해 지내는 제사를 말하는 것으로, 
장사 당일날 지내는 제사는 초우(初虞), 다음날 지내는 제사를 재우(再虞), 그 다음날 지내는 제사를 삼우(三虞)라 합니다. 
그러나 오늘날에 와서는 흔히 장사 지낸 후 삼일째 되는 날 삼우제만 지내고 있습니다. 
삼오제로 부르게 된 것은, 대부분 고인이 죽고나서 3일만에 장사를 치릅니다. 
장지로 가서 고인을 뭍고 제사를 지내게 되지요. 이것이 초우에 해당됩니다. 
그리고 봉분을 다듬고 5일째 되는 날 다시 가서 봉분이 잘 있는지, 훼손되지는 않았는지를 살피고나서 망자가 편히 쉬도록 제를 올립니다. 
이것이 삼우제에 해당되는데, 사람들이 3일째 장사를 지내고 5일째 봉분을 찾아본다는 의미로 바뀌어서 삼오제로 된 것으로 압니다. 

사십구재(四十九齋)는 일종의 불교적 행사입니다. 
사람이 죽으면 49일 동안은 내세에서 머무르면서 다음 생이 정해질 때까지 머무른다고 합니다. 
그래서 돌아가신 날로부터 7일마다 7회에 걸쳐 제를 지내기 때문에 七七재라고 부르기도합니다. 
이렇게 해서 계속 제를 올리면서 덕을 쌓아주면 보다 좋은 곳으로 간다고 합니다. 
따라서 망자가 내세에서 극락왕생하도록 정성을 드리는 것입니다. 
또 한가지의 의미로는 불교를 신앙으로 가지는 사람들에 해당하는데요, 
예전에는 유가의 영향으로 부모님에게 3년상을 치르고 탈상을 하는 것이 도리로 되어있었지요. 
그러나 현재에 와서는 현실적으로 어렵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49재를 지냄으로써 탈상을 하게 됩니다 


<사십구제>

사십구제는 돌아가신 날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7번의 제를 올리는 것을 말하는데, 이 제사 때에는

상주를 비롯하여 그 친지들과 권속들이 꼭 참석해야 합니다. 이 때의 복장은 상복입니다.

상복은 한복인 경우 남자는 베옷이며 두루마기를 입어야 하고, 여자의 경우에는 하얀 치마저고리입니다. 그리고 양복인 경우에는 검은 양복에 하얀 와이셔츠, 검은 넥타이를 착용하여야 하며,

여자의 경우에는 검은색의 투피스 정장을 하여야 합니다. 그리고 사십구일째 마지막 제사에는 이때는 장례식에 참석했던 멀고 가까운 일가 친척들을 모두 초청합니다. 

이 사십구제를 끝나면 비로서 탈상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삼우제때검정양복 검정넥타이 가없으면 - (진한곤색계통,경건하게)
 

님의 효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예전에는 3년상으로 3년 탈상을 하였으나 1년 탈상, 100일 탈상으로 점점 상기(喪期)가 줄어 왔습니다.

현대에는 가정에 따라 삼우제 혹은 49제에 탈상을 합니다.

님께서는 삼우제는 올리셨고 이제 49제를 올리고 탈상을 하시려는 것인데 49제는 상복(검정색정장등)을 입고, 아침이나 낮에, 일반 제사(기제사)에 준하여, 집에서 지내시고, 납골당으로 찾아 뵈면 될것입니다.

절에서 하시면 그 방법에 따르면 될것 입니다.

(49재는 원래 불교 방식이라 하지만 아래 글에도 있듯이 유교 관습과도 전혀 관련없다할 수 없으며 요즘은 삼우제 탈상을 아쉬워하는 가정에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전의 3년 탈상 때에는 대상(大祥: 두번째 기제사)을 탈상제로 하였습니다.


대상(大祥)이란?

3년상을 마치고 탈상하는 제사. 
초상부터 윤달은 계산하지 않고 25개월 만인 재기일(再忌日)에 지낸다. 아내를 위한 대상, 아들이 지내는 부재모상(父在母喪)의 경우에는 초상부터 13개월 만인 초기일(初忌日)에 지내되, 소상(小祥)은 앞당겨 11개월이 되는 달에 날을 가려서 지낸다. 대상은 먼저 ‘고묘(告廟)’라 하여 제사를 하루 앞두고 술과 과일을 차려놓고 신주를 사당[家廟]에 옮겨 봉안한다는 것을 고하고 영좌(靈座:신주를 모시는 자리)에 입묘(入廟)할 것을 미리 아뢴다. 
부상(父喪)을 먼저 당하여 그의 신주가 이미 가묘에 봉안되었으면 모상(母喪)에 신주가 입묘할 때 고위(考位:아버지의 神位)에게, 모상을 먼저 당하였을 때는 비위(位:어머니의 신위)에게 각각 고한다. 절차는 가묘고사 ·영좌고사 ·고위고사 ·비위고사의 서식(書式)에 따른다. 대상복(大祥服)은 남자의 경우 백립(白笠) ·백포직령(白布直領) ·백포대(白布帶) ·추총망건(網巾:白緣) 등이고, 부인복은 흰 옷에 검정 족두리 ·검정 댕기 ·흑각 비녀[黑角簪]로 차린다. 
대상의 절차는 ① 제상을 차리고[陳設], ② 주인 ·주부가 각각 상복을 마련[陳祥服]한 다음, ③ 질명(質明:먼동이 트려고 할 때)에 제사를 시작[出主]하는데, 축관(祝官)이 신주를 담은 독(:궤) 뚜껑과 신주를 씌운 집[韜藉]을 열어놓으면 상주 이하 모두 들어가 곡을 한다. 다음 강신(降神) ·진찬(進饌) ·초헌(初獻) 다음에 축문을 읽고, 아헌(亞獻) ·종헌(終獻) ·유식(侑食) ·합문(闔門) ·계문(啓門) ·사신(辭神)의 순으로 의식을 거행한다. 
제 사를 마치면 축관이 꿇어앉아 “사당으로 들어가시기 청합니다(請入于祠堂).”하고 신주를 받들어 가묘로 향하면 주인 이하 모두 곡하면서 가묘 앞에 이르러 곡을 그치고, 신주를 가묘 안 동쪽에서 서쪽으로 향하여 봉안하고 모두 재배한 뒤에 문을 닫고 나온다. 신주를 조성하지 않는 가정에서는 대상을 지방(紙)으로, 무축(無祝) 단헌(單獻)으로 거행하며 지방은 영좌(靈座)에 그대로 봉안한다. 


불교,유교의 49재 의미

원래 불교의 '무아설(無我說)'에 따르면 개인의 생전의 행위 자체에 대한 업보(業報)는 그 사람 개인에 한정되며, 어떤 방법으로도 자녀 또는 그 후손 누구에게도 전가될 수가 없으며 전가시킬 수도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유교사상은 이 49일 동안에 죽은 이의 영혼을 위하여 그 후손들이 정성을 다하여 재를 올리면, 죽은 부모나 조상이 후예들의 공덕에 힘입어 보다 좋은 곳에 인간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고, 또 그 조상의 혼령이 후손들에게 복을 주게 된다는 것이다.
 
불교에서도 '무아설'과는 다른 육도(六道) 사상적 해석에 따르면, 모든 중생은 육도, 즉 천상(天上)·인간(人間)·축생(畜生)·아수라(阿修羅)·아귀(餓鬼)·지옥도(地獄道) 등 여섯 세계를 윤회하고 있으므로 죽은 가족이 이 중 이른바 삼악도(三惡道; 지옥도·아귀도·축생도)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비는 기도 행위가 49재라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