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1세기에 들어서서 IQ, EQ(감성지능) 이후에 영성지능(SQ)가 부각되고 있습니다. 영성이라는 말이 잘 안 와 닿는데요. 이 부분에 대하여 윤홍식 대표가 쉽게 설명해 줍니다. 양심의 계발 정도를 영성지능이라고 하는군요.

 

 

- 질문자 : 요즘 신문기사 들을 보면 자주 영성지능이라는 말이 나오는데요. IQ, EQ(감성지능)은 대략 알고 있는데, 영성지능은 무엇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영성지능이 뭔가요? 그리고 그 영성지능이 왜 중요한가요?

 

- 윤홍식 대표 답변 : 양심의 계발 정도를 헤아리는 지수를 ‘영성지능’(spiritual intelligence)이라고 합니다. 영성지능이란 한 마디로 ‘인간과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 보는 지능’입니다.

 

우리의 순수한 마음인 양심에는 ‘나’와 ‘내 것’에 집착하는 이기적 에고의 작용이 없기에,

 

1. 나와 남을 구별하지 않으며 (인仁)

2. 정의롭지 못한 어떠한 난동도 없고 (의義)

3. 어떠한 부조화나 무질서도 없으며 (예禮)

4. 어떠한 의심이나 자명하지 않음도 없고 (지智)

5. 어떠한 불성실이나 나태함도 없습니다. (신信)

 


이러한 ‘인류의 본질’을 얼마나 실감 나게 꿰뚫어 보고 이해하느냐를 재는 지수가 바로 ‘영성지능’입니다. 그러니 인간이 ‘인간의 자격’을 갖추는 데 있어서 이 ‘영성지능의 계발’보다 먼저 할 것은 없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학교교육에 결여된 바도 여기에 있고, 지향해야 할 바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아는 위대한 ‘성현’도 별다른 존재가 아니라, ‘양심’이 탁월하게 계발되어 ‘영성지능’이 높은 존재일 뿐입니다.

 

영성지능이 높은 사람은 ‘양심’을 그대로 구현하고 실현하기에,

 

1. 남의 마음을 자신의 마음처럼 잘 헤아리며(사랑, 인仁)

2. 양심상 부끄러운 짓을 하는 것을 꺼려하고(정의, 의義)

3. 언행에서 겸손하여 남과 조화를 이루며(예절, 예禮)

4. 앎에 있어서 언제나 자명하고 명확한 진실만을 추구하고(지혜, 지智)

5. 이러한 4가지 모습을 성실하게 실천합니다.(성실, 신信)

 


이러한 영성지능이 높은 사람을 우리 사회는 시급히 길러 내야 합니다. 영성지능이 높은 이야 말로 진정한 ‘영재’이고 ‘천재’이며, 이 시대를 이끌 수 있는 진정한 ‘리더’입니다. 모든 성현과 군자와 부처와 보살도 모두 ‘영성지능’이 높은 분들일 뿐입니다. 영성지능이 높지 않고서는 재주가 좋을수록 더욱 큰 악당이나 사기꾼이 되고 마는 법입니다. 


그러니 마음자리를 청정하게 한 뒤에 책을 보고 학문을 익히라는 것은, 먼저 ‘영성지능’을 높인 뒤에 다른 학문도 연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미국 하버드대 심리학과 하워드 가드너 교수가 제시한 ‘다중지능 이론’에서 제시한 8가지 다양한 지능들도 모두 이 ‘영성지능’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보아야 옳을 것입니다. 인간이 지닌 어떠한 재능도 ‘인간의 길’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때만 즉 널리 인간에게 도움이 될 때만 의미가 있게 되니까요.

 

『채근담』에서 “덕은 재주의 주인이고. 재주는 덕의 종이다!“라고 하는 것도 바로 이러한 사정을 말하는 것입니다.

 

‘영성지능’이 계발된 사람은 언제 어디서나 나와 남의 행복을 위해 일하고, 언제나 자명한 진실만을 주장하기 때문에, 나와 남에게 두루 도움이 되는 ‘선행’만을 추구하고 실천합니다. 세종대왕께서는 이 영성지능으로 백성을 사랑하여 ‘한글’을 만드셨으며, 이순신 장군은 이 영성지능으로 거북선을 개발하여 나라를 지키셨습니다. 

 

그러나 ‘양심’의 ‘영성지능’을 계발하지 않고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에고의 욕망’을 바탕으로 지식과 재주만을 추구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습니다. 남의 선한 행실을 이용하여 자신에게 ‘이익’을 남기려 합니다. 남의 선한 말을 활용하여 자신의 추악함을 감춥니다. 군자의 양심적 말과 행사를 보고 들으면 본능적으로 이기적 에고의 마음을 일으켜, 그것을 활용하여 자신에게 ‘이익’을 남길 것만 생각하고 추구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양심적인 ‘영성지능’을 계발하지 않고, ‘에고의 욕망’만을 추구하는 ‘소인배(소시오패스)’들에게 ‘선한 행실’을 보여주고, ‘선한 말’을 들려주는 것은, 도적에게 무기를 빌려주고 도적에게 식량을 꾸어주는 격이 되고 맙니다.

 

선한 행실도 그 자체로 선한 것이 아니라, 영성지능에 바탕을 두고, 선한 양심에서 나오는 행실일 때만 ‘진정한 선’이 됩니다.  

선한 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소인배가 속마음을 감추고 활용하는 선한 행실과 말은 타인에게 고통을 줄 뿐입니다. 그러니 지식과 재주의 계발에 앞서 반드시 이 ‘영성지능’을 계발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만 인류에 도움이 되는 학문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 출처: http://v.daum.net/link/5228827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