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미지 출처 - koreg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번 주 부터 뿌리가 내리고 싹이 나기 시작한 밀과 보리.

아직 사진을 못 찍었는데, 눈이 오기 시작한다.

낼부터 부지런히 나가서 땅을 만들어야 겠다. 땅이 얼기 전에 부지런히 다듬어 놓으면 내년 봄에

농사 짓기가 수월 할 것이다.

우리 땅에 뿌려놓은 밀과 보리는 아직 사진만큼 자라지는 못했는데, 너무 늦게 파종한 듯 싶다. ^^





희망가 / 문병란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는 헤엄을 치고

눈보라 속에서도

매화는 꽃망울을 튼다

 

절망 속에서도

삶의 끈기는 희망을 찾고

사막의 고통속에서도

인간은 오아시스의 그늘을 찾는다

 

눈 덮인 겨울의 밭고랑에서도

보리는 뿌리를 뻗고

마늘은 빙점에서도

그 매운 맛 향기를 지닌다

 

절망은 희망의 어머니

고통은 행복의 스승

시련 없이 성취는 오지 않고

단련 없이 명검은 날이 서지 않는다

 

꿈꾸는 자여,어둠 속에서

멀리 반짝이는 별빛을 따라

긴 고행길 멈추지 마라

 

인생항로

파도는 높고

폭풍이 몰아쳐 배는 흔들려도

한 고비 지나면

구름 뒤 태양은 다시 뜨고

고요한 뱃길 순항의 내일이 꼭 찾아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단호박을 마트에서 사서 먹고는 혹시나 해서 씨앗을 빼서 냉장보관하다가 논둑에 심었는데, 혹시나 해서 지속관찰 했더니 싹이 올라왔다. ^^ 씨앗의 상태가 그렇게 좋지 않아서 큰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고마운 녀석. ㅎㅎ 여러개를 심었는데 하나가 나왔다.



집에서 먹다가 오래되서 싹이난 것들을 보관하다 논에 심었는데, 잘 자라고 있는 것 같다.
생명은 순환하고 더 풍성히 보답한다. 고맙다.



양파를 사서 쓰다가 오래되서 부인이 쪽파대신으로 계속 잎을 잘라서 쓰는 것을 논에 심었다. 비늘줄기 번식이라고 하는데, 어떤 번식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모르니 모든 것이 신기하고 기대된다. 어린아이의 마음처럼.



열무씨앗을 사서 뿌려심었다. 새싹들이 넘 귀엽게 올라오고 있다. 좀 더 크면 솎아주며 키우면 될 것 같다. 솎아낸 새싹은 맛있게 먹어야지.



토양유실방지를 위해 장에서 구입해 두둑에 뿌려준 겉보리들이 잘 자라주고 있다. 처음엔 그냥 뿌려두기만 했는데 정보를 검색해본 결과 뿌리고 3~4일 후면 싹이 올라온다고 했는데 소식이 없기에 흙을 덮어줬더니 금새 싹이 올라온다. ^^
좀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지 못해 미안하다. 한편으론 그대로 뒀을 경우에도 늦지만 뿌리를 내리고 싹이 올라올지도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밭에서 자생하는 둥글레  (0) 2011.05.13
귀농지 주위 식생조사  (0) 2011.05.13
논에서 드디어 새싹들이 고개를 내민다.  (0) 2011.05.09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논을 밭으로 만들었다.  (0) 2011.05.09
녹비작물의 종류와 이용  (0) 2011.04.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