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매듭풀.

밭과 길의 경계에 군락을 지어 빽빽히 자라고 있다. 그리고 밭 군데군데 무리지어 자란다.

아직 아로니아가 어려서 수고가 높지 않아 매듭풀에 치이기 때문에 관리를 해줘야 한다. 

하지만 3년생 정도만 되도 매듭풀이 지표면을 덮어주면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다. 땅을 기름지게 하고 키가 큰 잡초를 잡아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밭에 콩과 식물로는 돌콩, 새팥, 매듭풀, 차풀, 토끼풀, 칡(ㅜ.ㅜ)이 자라고 있는데 관리가 수월한 것은 매듭풀과 차풀이고 나머지는 덩쿨성이라 심어놓은 작물이나 묘목을 타고 올라가 성장을 방해한다. 그런데다 한번 묶인 덩굴을 제거할려면 작물과 묘목이 다치지 않게 하나 하나 묶인 덩굴을 돌려가며 풀어줘야 하니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도 재배하는 식물과 자생식물이 함께 공생할 수 있도록 키우고 있다. 서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때론 도움도 주고 받으며 성장 할 것이라 생각한다. ^^




매듭풀(계안초, 鷄眼草)에 대해 알아보자.  


마을 공터나 길가, 밭가, 야산의 길가에도 자생합니다. 

어릴 때는 또래들하고 이 풀의 작은 잎사귀로 심심풀이 장난을 많이도 했습니다. 풀잎을 반으로 잡아 당겨서 쪼개면 장확하게 V자로 갈라집니다. 


매듭풀은 소, 염소 등 초식동물이 아주 즐겨먹는 풀입니다. 작아서 먹기에도 귀찮은 풀이지만 무엇이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고 이 풀을 먹게 하는 매력이 있는지는 모릅니다. 뜯어 먹다가 뿌리채 뽑혀 흙이 입으로 들어가도 먹는 것을 멈추지 않습니다. 


아마도 동물들이 이 풀의 맛과 약효를 사람들보다 더 잘 알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미국으로 건너가 목장의 목초가 되었다고 합니다. 


어렸을 때, 지독한 감기에 걸려 머리에서 열이 펄펄끓을 때, 어머니는 매듭풀을 뽑아다가 달여주셨습니다. 이상하리 만큼 열이 빨리내리고 감기도 빨리 나았습니다. 그래서 열감기, 독감에는 매듭풀이 특효입니다.


한방에서는 매듭풀을 계안초(鷄眼草)라 하고, 피를 맑게하여 우리 몸에 독을 풀고, 말라리아, 이질, 전염성간염, 유행성 감기에 사용합니다.


매듭풀을 북아메리카에서는 목초로 사용하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해열, 감기의 한약재로 널리 사용하고 있다 합니다. 



계안초 [ 鷄眼草 ] 

Kummerowia striata․stipulacea의 전초(全草). 열(熱)을 내리고 해독하며 비(脾)를 튼튼하게 하고 습(濕)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는 약재임. - 네이버 지식백과


약효 - 만성간염, 위장병, 이질, 야맹증 

척박한 곳의 지피식물(地被植物) 또는 사료작물로 활용되어 왔다. 



매듭풀 [Kummerowia striata] -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콩과(―科 Fabaceae)에 속하는 1년생초.

키는 30㎝까지 자라고 줄기 밑부분에서 많은 가지가 나온다. 잎은 잔잎 3장으로 이루어진 겹잎이며 잔잎은 길이가 1~1.5㎝이고 너비가 0.5~0.8㎝로 비교적 작고 잎끝은 오목하게 들어가 있으며 잎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연한 붉은색이며 8~9월에 잎겨드랑이에서 1~2송이씩 핀다. 때때로 꽃이 활짝 벌어지지 않고 꽃봉오리 상태로 있는 폐쇄화(閉鎖花)가 달리기도 하는데 이러한 꽃에는 꽃잎이 없다. 열매는 콩꼬투리처럼 열리며 씨 1개가 들어 있다. 


한국 곳곳에서 볼 수 있는데 특히 길가 등 조금 마른 땅에서 많이 자라며 연하고 영양분이 많아 가축의 먹이로 많이 쓰인다. 


한편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가 널리 퍼져 자라고 있다. 둥근매듭풀(K. stipulacea)은 매듭풀과 비슷하나 줄기와 가지에 달린 털이 위쪽을 보고 있어 매듭풀과는 모양이 다르며, 선교사에 의해 미국으로 건너가 가축의 먹이로 쓰이고 있다. 둥근매듭풀을 미국에서는 'Korean lespedeza'라고 한다.

申鉉哲 글



▶매듭풀 향명(鄕名) = 돗수에, 돗치기쿨(제주)  

▶매듭풀

길가나 들 또는 하천가의 해가 잘 드는 곳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높이 10∼30cm이다. 줄기는 곧게 서며, 가지는 가늘고 갈라져 옆으로 자라는데 아래쪽을 향해 잔털이 난다. 잎은 어긋나며, 3개의 작은잎이 모여 있다. 작은잎은 긴 타원형으로 길이 10∼15mm, 나비 5∼8mm이며 끝이 둥글며 잎자루는 짧다. 


꽃은 연한 붉은색으로 8∼9월에 잎겨드랑이에 1∼6개가 모여 피며 길이 약 5mm이다. 꽃자루는 짧고 포와 작은포는 5∼7맥이 있다. 꽃받침은 5갈래로 갈라지고 털이 나며 꽃잎은 꽃받침보다 길고 길이 약 5mm이다. 폐쇄화에는 꽃잎이 없다. 수술은 10개이다. 


열매는 핵과로서 지름 약 3.5mm인 납작하고 둥근 모양이며 1개의 종자가 들어 있다. 북아메리카에서는 목초로 재배하며 중국에서는 해열이나 감기에 한약재로 쓴다. 


▶효능

 매듭풀, 둥근매듭풀의 전초를 鷄眼草(계안초)라 하며 약용한다. 


① 7-8월에 채취하여 신선한 것으로 쓰거나 햇볕에 말린다. 

② 성분 : 계안초의 잎에는 flavonoid類 및 gluocose 배당체가 함유되어 있다. 

③ 약효 : 淸熱(청열), 해독, 健脾(건비), 利濕(이습)의 효능이 있다. 感冒發熱(감모발열), 暑濕吐瀉(서습토사), 말라리아, 이질, 傳染性肝炎(전염성간염), 熱淋(열림), 白濁(백탁)을 치료한다. 

④ 용법/용량 : 9-15g을 달여서 복용한다. <외용> 짓찧어서 붙이거나 즙액을 바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랫동안 묵었던 땅에 나무들과 덤불만을 제거하고 살릴려고 했으나 굴삭기를 쓰니 역시 지표가 어느정도는 훼손되는 것 같다.
하지만 자연은 참 대단한 힘을 가지고 있다. 그 속에서도 땅을 가르고 올라오는 고사리들~
헌데 고사리에는 왜 항상 개미가 있을까?



참취다. 끊었을 때 향이 정말 좋다. 큰 것들은 쌈도 싸먹고 나물로 무쳐서도 먹고 잘 먹고 있다. 자연에서는 넘치도록 베풀지만 알지 못해 보살피지 않고 버리며 훼손하게 된다. 농사를 시작하며 무엇하나 훼손할 수 없어 일단 모든 걸 그대로 두고 있다.
공부 열심히 하며 최대한 함께 소통하며 같이 나아갈 수 있도록




칡순이다. 흔히들 농사에서는 골치덩어리라 하지만 알면 알수록 대단한 녀석이다. 옛적엔 옷도 만들고 끈으로도 쓰고 약으로도 구황식물로도 만능이라 할 만하다. 그리고 땅을 비옥하게 하는 힘도 있으니 나에겐 고마운 녀석이다. 다른 작물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게 조절만 해줄 생각이다. 이제 심어놓은 묘목이며 모종이며 씨앗들의 영역만 잘 지키면 좋을 듯하다.
뿌리를 캐서 달여먹으니 물맛도 좋다. 갈증해소도 빠르고. 새순을 따서 라면에 넣어서도 먹었다. ㅋㅋ 콩과식물인데 칡잎을 콩잎 장아찌처럼 먹을 수는 없을지도 알아봐야 겠다.



보리수나무. 이곳에도 있고 논 경계에도 있다. 2그루. 열매가 맺히면 넘쳐날 듯이 많을 것 같다.
보리수 꽃에 향기가 이렇게 좋은 줄 처음 알았다. 열매만 먹다가 겨울 봄을 지내면서 하나씩 알아간다.
넝쿨에 감겨있는 녀석을 최대한 편하게 제거해주고 말도 걸어주고~ ㅎㅎ 잘 자라거라~



산벚나무. 열매인 버찌만 알다가 책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꽃과 잎 수피 뿌리까지 벚나무의 모든 것이 약용으로 쓰였다. 차로도 마시고 정말 흔하게 볼 수 있는 벚나무. 알면 알수록 자연의 모든 것이 놀랍고 모든 존재는 소중하며 반드시 필요하기에 존재한다는 생각.



비비추. 뿌리가 강해 땅을 잡아준다. 흙의 유실도 막아준다. 땅이 경사지니 꼭 필요한 존재다. 처음엔 크로바씨를 뿌려서 땅을 덮을려고 했으나 조금씩 식물들이 솟아오르는 것을 보고 기존에 식생을 보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다양성과 효용성이 클 것 같아서.
봄에 나물, 장아찌로도 먹고 된장국에도 넣고 특히 꽃이 예쁘고 향기도 좋고. 꽃이 필 때를 기대하게 된다.



이 녀석도 백합과 같은데 꽃몽오리도 크고 이쁠 것 같다. 어떤 이름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찾게 되기를 바란다.
더구나 군락을 이루고 있어 이쁠 것 같다. ^^



참외 모종을 심었다. 잘 크기를 ^^
땅이 살아 있으니 무럭무럭 자라기를 기대한다.



고추 모종이다. 녀석은 너무 약해서 농약을 안치고는 도저히 기를 수 없다고 하는데, 개량되면서 약해졌을 것 같다. 밀식하지 않고 연작도 아니고 처음 이 땅에 심는 것이니 좀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지만 앞으로 어떨지는 알 수 없다. 그래도 땅을 더럽히고 괴롭힐 마음은 없기에 스스로의 힘으로 견뎌내기를 바란다.
그리고 모든 농사짓는 작물을 자가채종할 생각이기 때문에 이 땅에서 살아갈 힘이 점점 커지리라 본다.



이름모를 꽃식물.
이들을 모두 알게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열심히 공부해야지. 사랑한다면 이름을 알고 싶어진다. 꼭.



땅과 접해있는 냇물.
이곳도 죽은 나무들을 정리해서 땅에 깔아주고 관리하면 좋을 것 같다.



머위. 쓴맛을 좋아해서 머위를 채취해서 쌈과 나물로 무쳐먹었다. 역시 자연 속에서 스스로 자라난 식물은 그 강인함과 생명력을
가득 품고 있다. 그걸 먹는 사람에게 고스란히 그 에너지를 전해준다. 고맙다.
냇가를 따라 머위가 밭을 이루고 있다.



이번이 2번째 만남이다. 부인이 운좋게 사진을 찍었다. 앞으로 잘지내보자는 메세지인지 정자세로 포즈를 잘 취해주었다.
농작물에 피해를 많이 입힌다고 옆집 할아버지 할머니 부부께서 말씀하셨지만, 독식하지 않는 나눔이 자연의 순리라고 생각하며
지내볼려고 한다. 정성스레 가꾼 농작물을 마구 먹어댄다면 속이 상하겠지만. 겪어보지 않아서 아직은~ ^^



걸어가다 보면 그 느낌을 잘 알수가 없다. 하지만 이렇게 가까이 사진을 찍어서 보면 너무너무 이쁘다. 이쁘고 때론 경이롭다.
행복이 밀려온다.



보리수나무 꽃들이다. 이렇게 작은 꽃들이 향기가 강하고 멀리가는 특성이 있다. 천리향과도 비슷한 꽃 생김새.
물론 큰 꽃에 향기도 강한 식물이 있다.
하지만 저마다 강점을 지니고 그것으로 생존전략을 짜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더하고 뺄 것도 없는 온전하고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농지 주위 식생조사  (0) 2011.05.13
논에서 드디어 새싹들이 고개를 내민다.  (0) 2011.05.09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논을 밭으로 만들었다.  (0) 2011.05.09
녹비작물의 종류와 이용  (0) 2011.04.22
절기별 텃밭농사 재배력  (0) 2011.0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