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홍화는 뼈에 특히 좋은 효과를 보이는 약재다. 그래서 여성의 골다공증 등 치료에 좋은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늘리 사용되고 있다. 


홍화는 엉겅퀴와 형태가 비슷하며 국화과에 속하는 초본으로 순우리말로는 잇꽃이다. 노란색과 주홍색의 꽃이 핀다. 그래서 홍화이다. 주로 홍화씨라는 이름으로 약재로 사용되는 씨는 35∼45%의 기름을 함유하고, 작은 해바라기씨와 비슷하다. 


홍화는 옛날부터 우리나라 전역에서 재배가 가능하고 봄과 가을파종이 가능하나 가을의 경우는 겨울을 나야 하기 때문에 일부 따뜻한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지방에서는 봄파종만 가능하다. 


홍화의 뿌리 형태는 윤곽이 뚜렷하며 종종 원뿌리가 단단한 육질이며 보통 가는 수평의 옆뿌리가 생긴다. 원뿌리는 일반적으로 2∼3m 깊이까지 자라므로 토양으로부터 많은 수분과 양분을 흡수한다. 


꽃은 수술은 5개, 암술은 1개이며 암술대는 가늘고 길며, 원추형으로 생긴 통꽃의 작은 꽃 20∼180개가 모여 한 송이의 꽃을 이룬다. 꽃색은 희끄므레한 노란색에서 붉은 오렌지색으로 매우 다양하며 진한 노란색이 대부분이다. 


열매는 직사각형 느낌이 드는 타원형이 많고 길이는 약 5mm이며, 가장자리는 약간 비스듬하고 흰색을 띠며 4개의 줄이 있으며 섬유질로 된 껍질이 두껍다. 


홍화씨의 주요 성분으로는 탄수화물이 40∼50%, 지방 32∼40%, 단백질 11∼17% 정도 함유되어 있으며, 미량원소는 칼슘과 인이 들어 있다. 홍화씨 기름은 필수지방산인 리놀레산(linoleic acid)이 60%이상 함유되어 있는 양질 기름이며, 올렌산(oleic acid)이 30% 이상 함유되어 있는데 재배지역이나 기후 조건에 따라 다르다. 꽃에는 노란색은 카르타미딘(carthamidin)성분과 붉은 색은 카르타민(carthamin)이 함유되어 있다. 


홍화는 식용유, 의약품, 화장품, 페인트, 광택 원료, 사료 등 용도가 다양하다. 기름은 셀러드, 요리, 마아가린, 술제조에 이용되며 종자는 굽거나 튀겨서 식용으로 이용하고 양념재료로 이용한다. 기름을 짜고 남는 찌꺼기는 가축사료 및 새의 모이로 이용한다. 꽃은 수확하여 그늘에 말린 다음 뜨거운 물(70∼80℃)에 넣어 홍화 차로 이용하기도 한다. 


홍화씨 기름은 양초, 페인트용 건유, 리놀륨(마루바닥의 깔개), 니스, 천, 광택 등의 원료로 쓰인다. 꽃은 염료용으로 노란색과 붉은 색의 물감재료로 이용한다. 그리고 이전에는 꽃을 담가 노란 색소를 우려내고 물로 잘 씻은 다음 콩깍지 잿물에 담그면 붉은 색소가 나오고 거기에 식초를 부으면 붉은 색소가 침전되어 나온다. 이것을 창호지를 걸러낸 것이 바로 여성들의 볼에 바르는 <연지>이다. 


홍화씨 기름은 최근 의약품을 크게 각광받고 있다. 피의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해독하는 작용을 하며 천연두를 치료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그리고 혈당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는 기능이 있어 심장병 치료에 이용되며, 류마치스, 관절염, 발목 삔데 바르는 연고로 이용한다.  


특히 간의 염증성 종기 치료제, 이뇨촉진, 강장제 등의 치료제로 이용된다. 한방에서는 홍화씨에 백금성분이 들어있어 뼈를 튼튼하게 하고 골다공증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꽃은 발한제, 월경촉진제, 완화제, 진정제, 홍역, 경증치료 등에 이용된다. 꽃잎은 술에 담가서 숙성시킨 후 마시면 혈압을 안정시키고, 동맥경화, 만성두통, 요통 등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홍화는 기본적으로 따뜻한 기후 지역의 작물로 분포는 위도로 대략 20°S∼40°N 내에 분포하고있다. 생육기간은 대략 130∼160일로 품종에 따라 다르다. 내냉성이 강하여 -7℃에서도 견딜 수 있으며, 품종에 따라 -12℃에서도 특수한 내성을 가지고 있는 품종이 있다. 


특히 서리는 홍화의 줄기가 성숙할 때까지의 신장 기간에서는 서리 피해가 없는데, 성숙기 이후에는 서리가 열매의 수량과 기름함량에 영향을 미친다. 홍화는 가뭄에도 강한데 대다수의 작물에서 이용할 수 없는 수준에서 수분을 얻을 수 있는 능력이 있으며 뿌리가 깊어 하층토의 수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 강우기에는 개화기를 피해야 하며, 강우가 드물고 생육기 동안 고온 건조한 지역에서는 빨리 성숙된다. 


홍화는 토양의 종류가 다양한 형태에서 소면적으로 재배되는데, pH 범위는 5∼8이며, 수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토심이 깊고 배수가 잘되는 중성 반응의 미사질 양토가 좋다.  

 



▶ 뼈 질환에 신비한 효능을 가진 생약 홍화씨의 유래


홍화는 옛부터 일명 「잇꽃」또는 「분홍씨」로 불려 오고 있습니다.

홍화의 한방 약재로써의 효능은 꽃은 어혈, 담통 및 신경통 파혈재로 많이 쓰여져 왔으며 열매(씨앗)은 퇴행성 관절염, 골다공증, 골절, 뼈 약한데, 노약자, 골수염 등에 탁월한효과가 있는 생약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홍화의 꽃은 국화꽃과에 속하고 잎은 엉거퀴과에 속하는 일년생 숙건초 식물로서, 홍화의 꽃은 5종류가 있고 열매는 2종류가 있으며 국내에서도 2종류 모두 재배되고 있습니다. 


2종류를 분류하면 소홍화, 진홍화로 나눌 수가 있으며 서로 잎이나 꽃모양도 차이가 납니다. 

약 효능면으로 보면 진홍화가 효능이 큰 반면 소홍화는 많이 떨어집니다. 여러분들이 홍화 재배나 약재로 먹을 때도 진홍화를 먹어야 효능이 좋습니다. 

시중에 판매하는 홍화씨는 대부분 수입산이거나 소홍화씨를 판매하여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꼭 토종 진홍화씨를 복용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녹비작물을 경운하여 토양에 투입하면 토양 유기물 증가, 토양수분 조절, 토양특성개량 및 비옥도 증신, 공중질소의 생물학적인 고정, 화학비료절감, 그리고 잡초발생억제 효과, 토양유실방지, 경관조성 등 토양학적, 작물학적 및 환경친화적인 면에서 여러 가지 역활을 수행한다. 친환경농업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녹비작물의 이모저모를 알아본다.

자료: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환경과

1. 녹비작물이란?
녹비(綠肥)작물이란 녹색식물의 줄기와 잎을 비료로 사용하는 작물로 퇴비와 함께 농가 자급비료의 중요한 자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녹비작물은 화본과, 두과, 기타 녹비작물로 나눌 수 있다. 화본과 녹비작물은 세포벽 물질함량이 높고 질소함량이 낮아 토양에 환원 후 분해속도가 느리며 양분공급 효과는 낮으나 생체량이 많아 토양의 물리적인 특징을 개량하는데 효과가 우수한 작물로 호밀, 녹비보리, 풋베기귀리, 수수, 들묵새 등이 있다. 두과 녹비작물은 세포벽 물질함량이 낮고  질소함량이 높으며 식물체가 연하여 토양에 환원 된 후 분해속도가 빠르고, 공중질소를 고정하는 능력이 있어 질소공급 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작물로 헤어리베치, 자운영, 클로바류, 알팔파, 버즈드풋트레포일, 클로탈라리아, 루피너스 등이 있다. 기타 녹비작물은 생체량이 적고 질소함량은 낮으나 토양특성 개량, 잡초방제, 경관조성, 비료공급 등 녹비로써의 이용성이 있는 작물로 파셀리아, 황화초, 유채, 메밀,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이 있다.

2. 파종시기에 따라 분류한 녹비작물의 종류
녹비작물의 생육특성으로 파종시기와 이용 시기에 따라 가을에 파종 가능한 작물, 봄에 파종 가능한 작물, 여름에 파종 가능한 작물로 나누었다.

1) 가을에 파종 가능한 작물
내한성이 강한 작물로 늦여름 또는 가을에 파종되어 겨울동안 월동이 가능한 작물로 이듬해 봄에 주작물을 파종하기 전에 토양에 환원하여 비료, 또는 퇴비공급 목적으로 이용되는 작물이다. 여기에는 헤어리베치(Vicia villosa), 자운영(Astragelus sinicus), 보리(Hordeum vulgare), 호밀(Secale cereale), 들묵새(Vulpia myuros), Bur-clover (Medicago polymorpha), 크림손크로바(Trifolium incarnatum), 서브클로바(Trifolium subterraneum), 컴먼베치(Vicia faba), 올리포드베치(Vicia(spp dasycarpa)), 퍼플베치(Vicia benghalensis), 알팔파(Medicago sativa) 버즈드풋트레포일(Lotus corniculatus), 화이트클로버(Trifolium repens), 크림손클로버(Trifolium incarnatum), 레드클로버(Trifolium pratense) 등이 있다. 이 중 자운영과 들묵새는 내한성이 약하여 대전 이남지역에서만 가을에 파종하여 이용이 가능하다.

2) 봄에 파종 가능한 작물
작물 특성상 가을에 파종하면 겨울동안 월동은 어렵지만 낮은 온도에서 발아 및 생육이 가능한 작물로 이른 봄에 파종하여 6월경에 이용되는 작물이다. 대부분 짧은 기간에 생육되어 개화되기 때문에 경관조성이나 밀월 작물로 이용이 가능하며 과수원에 잡초방제용으로 이용된다. 또한 개화가 빠른 작물은 지역행사장의 경관을 조성하는데 이용되기도 한다. 여기에는 귀리(Avena fatua), 헤어리베치(Vicia villosa), 메밀(Fagopyrum esculentum), 황화초(Sinapis alba), 파셀리아(Phacelia tanacetifolia benth), 크림손클로버(Trifolium incarnatum), 레드클로버(Trifolium pratense), 화이트클로버(Trifolium repens), 루피너스(Lupinus albus), 유채(Brassica napus) 등이 있다.  
 
3) 여름에 파종 가능한 작물
여름에 파종하여 소득작물과 같은 기간에 재배되기 때문에 많이 이용되지 않는다. 대부분 경작지보다는 경관조성이나 마을 축제시 경관조성을 위하여 재배된다. 그러나 수수, 네마장황, 네마황 등은 시설재배지에서 병해충 방제 및 녹비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또한 과수원의 초생작물로 많이 이용되거나 경관, 밀월을 목적으로 재배된다. 수수(Sorghum bicolor), 동부(Vigna unguiculate), 스위트클로버(Melilotus alba), 세스바니아(Sesbania exaltata), 네마황(Crotalaria spectabilis), 네마장황(Crotalaria juncea), 메밀(Fagopyrum esculentum) 등이 있다.

3. 주요 녹비작물의 종류
 
1) 헤어리베치(Vicia villosa)


논, 밭, 과수원 등 우리나라 모든 농경지에 재배가 가능한 콩과의 한해살이 또는 두해살이식물로 내한성이 강하여 윈터베치(winter vetch), 모래땅에서도 잘 자라므로 샌드베치(sand vetch)라고도 한다. 식물체의 원줄기는 덩굴성으로 길이 1.5∼2 m정도 자라고 속이 비어 있다. 잎은 어긋나고 7쌍 내외의 작은 잎으로 되어 있고 끝의 작은 잎은 덩굴손으로 되어 있다. 배수가 잘되는 농경지에 재배가 가능하며 9월~10월 상순에 파종하면 이듬해 5월에 개화한다. 꽃은 적자색으로 20∼30개의 작은 꽃이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식물체는 포복성으로 경사지 토양의 피복으로 토양유실방지, 잡초방제 효과가 뛰어나고 질소함량이 높아 비료공급력이 우수하다. 우리나라 뚝방이나 하천변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목초용으로 사용할 때는 주로 화본과와 혼파하여 사용하고 있다. 비료성분함량은 질소 3.5~4.0 %, 인산 0.7~1.0 %, 칼리 2.5~3.0 %이고, C/N율 10~11로 토양에 환원되면 쉽게 분해된다.


2) 자운영(Astragelus sinicus)

  
우리나라 대전이남 지역의 논, 밭, 풀밭에서 자라는 콩과의 두해살이풀로 밑에서 가지가 많이 갈라져 옆으로 자라다 곧게 서서 10∼25cm까지 자란다. 잎은 9∼11개의 작은 잎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타원형이고 끝이 둥글거나 파져있다. 파종은 9월~10중 상순에 이루어지고 꽃은 4∼5월에 핀다. 꽃은 10∼20cm의 꽃줄기 끝에 7∼10개가 산형(傘形)으로 달리며 홍색빛을 띤 자주색이다. 어린 순을 나물로, 꽃은 밀원식물로 이용되고, 뿌리혹박테리아에 의하여 공중질소를 고정하여 질소를 공급하므로 풀 전체는 녹비 또는 약재로 이용된다. 월동에 약하기 때문에 중북부 지방은 재배가 어렵고 주로 남쪽에서  논, 밭, 과수원에서 다양한 목적으로 재배되고 있다. 식물체의 질소 함량은 2.1 %, C/N율 12.9 로 토양에 환원되었을 때 쉽게 부숙되는 양질의 질소공급원이다.

3) 화이트클로버(Trifolium repens)

  
풀밭에서 자라는 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초장은 20~30 cm로 작으며, 땅위로 벋어가는 줄기 마디에서 뿌리가 내리고 잎이 드문드문 달린다. 잎은 3~4장의 작은 잎으로 되어 있고 작은 잎은 둥글거나 오목하며 가장자리에 잔톱니가 있다. 9월~10월 상순에 파종하면  꽃은 6∼7월에 흰색으로 피고 3월~4월에 파종하면 7~8월에 꽃이 핀다. 꽃은 긴 꽃줄기 끝에 산형꽃차례로 달려서 전체가 둥글다. 처음에 목초로 도입되어 재배되던 것이 번져나가 귀화식물로 야생화하였다. 식물체의 질소함량은 3.2 %, C/N율 13.4로 좋은 질소 비료공급원이며 과수원이나 경사지의 피복작물로 인기를 얻고 있으나, 생체량이 적고 농경지 재배시 잡초로 변하면 제거가 어렵다.  http://www.nics.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논을 밭으로 만들었다.  (0) 2011.05.09
녹비작물의 종류와 이용  (0) 2011.04.22
절기별 텃밭농사 재배력  (0) 2011.02.22
농사 달력  (0) 2011.02.22
시기별 작물재배 기간  (0) 2011.0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