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년엔 고구마, 올해는 옥수수. 

이넘의 멧돼지는 매년 친히 오셔서 식사를 하고 간다. ㅡㅡ; 


처참한 모습이다. 

태풍에 옥수수가 쓰러져서 고추대를 지지대로 해서 묶어놨는데 멧돼지가 얼마나 힘이 센지 옥수수를 넘어트리며 고추대도 함께 휘어버렸다. 


그래도 올해는 수확을 조금 한 상태에서 멧돼지가 찾아와 기분이 많이 나쁘지는 않다. 나눠먹었다 생각할 수 있을 정도라~ ㅋ 


옆땅과 아래땅 사람들은 옥수수와 고구마를 제법 심었는데 하나도 수확하지 못했다고 한다. 

우리는 규모가 그리 크지도 않고 풀을 무성하게 키워서 그런지 조금 늦게 찾아와서 수확할 시간이 있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 수확의 기대에 부풀었던 마음을 처참하게 무너트린 멧.돼.지...
말로만 듣던 멧돼지의 습격, TV에서나 보던 일이 나에게 현실로 체험되니 그저 탄식이 나올 뿐이다.
이후엔 온통 머리 속에서 멧돼지를 막을 방도를 찾는 생각들로 가득찬다.

자연농법, 무경운, 무농약, 무비료, 무거름.
귀농 첫해 늦봄에 농사 시작이라 계획도 없이 이것 저것 시기에 따라 심는 다고 바뻤다.

고구마를 좋아해서 장날에 호박고구마순을 사다가 심고, 옆 냇가에서 부지런히 물을 길러다 주는 정성을 더했다.
토란도 사서 심고... 토란은 멧돼지가 안 먹는다고 하더니~ 3발작에 하나씩 띄엄띄엄 심었건만 이리도 풀이 무성한데, 잘도 찾아서 쏙쏙 파먹었다. 무지 배가 고팠던 모양이다.

고구마 밭은 기계로 경운을 한듯이 두둑을 잘도 갈아놨다. ㅡㅡ;;
부인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어디? 라며 찾지도 못한다. 멧돼지의 반듯이 땅가는 솜씨에 우리가 만든 고랑인 줄 알았단다. ㅋㅋ

좋은 경험이었고 내년 농사는 가람막을 꼭 설치해서 작고 알차게 해봐야겠다.



 

멧돼지의 땅가는 실력이 보통이 아니다.
아주 잠깐이었지만 이 녀석을 훈련을 시켜서 땅을 갈면 소에 쟁기를 달아 가는 것보다 훨씬 편하겠다는 생각을 해봤다. ㅎㅎ
돼지가 개보다 똑똑하다는 소리를 어디서 들은 것 같은데... 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