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유럽

○ 영국 성장세 감속, 물가상승률도 둔화 · EU 이탈 여파를 반영(닛케이) 

- 영국의 경기하강을 보여주는 지표가 잇따라 발표. 성장 외에도 기업의 체감경기도 저하. 10일 잉글랜드 은행은 통화정책을 공표하지만, 경기와 물가의 부진 속에 방향성은 혼란

- 1/4분기 성장률이 낮아진 원인은 건설부문의 침체 등에 기인. 그러나 시장에서는 영국경제의 기조는 하강국면에 진입하고 있다고 진단. IHS 마킷의 제조업 PMI는 4월에 전월비 1.0p 하락한 53.9로, 2016년 11월 이후 최저

- 2017년 11월 물가상승 억제를 위해 잉글랜드 은행은 금리인상을 단행했지만, 3월의 물가상승률은 2.5%로 수입가격 오름세로 3.1%에 달했던 금리인상 시점보다 낮아진 상황

- 이에 골드만삭스는 잉글랜드 은행이 경기하방 위험을 고려할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금리인상 시점을 11월로 연기. 이러한 상황 속에 EU 이탈 불확실성이 기업투자를 억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견해가 우세


○ 동유럽 국가에 대한 EU의 지원금 삭감, 성장 둔화로 연결될 소지(FT) 

- EU의 7년 중장기 예산 증가와 브렉시트 등으로 동유럽 국가의 EU 예산 기여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향후 이들 국가에 대한 EU 지원금이 삭감될 가능성 

- Capital Economics의 Liam Carson는 동유럽 국가에 대한 지원금 규모가 현재보다 GDP의 1%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폴란드는 지금보다 지원금이 연간 60억달러 축소될 것이라고 전망

- BofA의 Mai Doan, EU의 지원금으로 폴란드, 체코 등의 동유럽권 국가에서 2007~13년 간 GDP가 4~5% 추가로 늘어나는 효과가 발생했다면서, 향후 지원금 축소는 동유럽 국가의 성장 둔화로 연결될 것으로 추산

- EU 지원금이 줄어들게 되면, 동유럽 정부의 예산 축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향후 정부부문의 성장기여도가 위축될 우려

- EU는 예산 기여도에 따라 지원금도 배분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어 점진적 지원금 축소는 불가피하다는 입장. 이에 대응하기 위해 동유럽 국가는 내수 활성화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