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세계경제 전반

○ 각국 금융기관, 리보를 대체하는 새로운 지표 금리 사용은 어려운 도전(FT) 

- 리보 조작 사건 이후 주요국의 금융기관들은 이를 대체할 새로운 벤치마크 금리를 사용하기로 결정. 미국은 SOFR(Secure Overnight Funding Rate)를 새롭게 제시했으며 영국도 조만간 새로운 지표 금리를 내놓을 계획. 하지만 새로운 지표 금리의 사용은 다음의 측면에서 어려운 도전. 

- 첫째, 리보에 연동된 대규모 금융자산. 리보와 연동된 금융자산 규모는 240조달러로 추정되는데, 이를 새로운 벤치마크 금리의 연동으로 조정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 예를 들어, 미국 은행권은 기존 예금금리의 기준을 리보로 설정하나 대출금리의 기준을 SOFR로 사용할 경우에 전체적으로 효과적인 자금관리가 어려워질 소지 

- 둘째, 새로운 벤치마크 금리의 신용도. 리보는 장기간 전세계 금융기관의 벤치마크로 사용되어 높은 신뢰도를 확보. 하지만 SOFR 등을 광범위하게 사용하기에는 금융권 입장에서는 어려운 상황. 그러나 시장에서는 리보가 구조적으로 지닌 취약점을 고려할 때, 새로운 지표 금리의 사용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과정이라고 평가


○ IMF, 전세계 각국의 과도한 차입과 고위험 자산가격 상승 등에 경고(FT) 

- IMF는 전세계 공공 및 민간부문 부채가 164조달러에 이르고 있으며, 과잉 부채가 위험 수준이라고 제시. 전세계 부채는 매년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2배 수준(GDP 대비 225%)이며, 2009년에 비해 12%p 확대. 

- 이에 IMF는 재정을 통한 경기부양 수요가 더 이상 우선권이 아니라고 강조. 전세계 부채의 절반은 미국, 일본, 중국이 차지. 미국은 세제감면이 차입비용을 높여 부채부담이 줄지 않는 유일한 선진국이라고 지적. 또한 IMF는 각국이 차입을 줄이는 한편 부채부담을 줄이기 위해 세금을 인상하고, 공공지출을 줄이도록 권고. 충분한 재정여력을 지닌 독일과 네덜란드는 예외. 이외에 미국은 5년 내 이탈리아보다 부채상황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

- 금융안정보고서에서는 고위험 자산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어, 과거 금융위기의 전야를 연상시킨다고 평가


○ IMF, 2018년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이전과 동일한 3.9%로 유지(로이터, 블룸버그, FT) 

- IMF는 향후 2년 간 2011년 이후 높은 성장률을 예상했지만, 경기상승 국면 종료 이후 리스크를 지적. 대부분의 선진국은 고령화, 생산성 부진으로 성장세가 억제되어, 위기 이전 평균을 밑도는 잠재성장률 수준으로 회귀할 것으로 예측. 단기적으로 세계경제는 기업의 투자확대와 무역회복이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수행하겠지만,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정상화와 중국의 완만한 성장 둔화 등이 불안 요소라고 평가

- 미국은 대형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로 경기상승이 지속된다고 내다보면서, 2018년과 2019년 성장률을 각각 2.9%, 2.7%로 제시하여 이전에 비해 0.2%p 상향 조정. 하지만 2022년 이후 재정수지 적자 확대 등으로 성장여력 약화를 제시. 또한 각국의 무역마찰은 세계경제의 불안 요소라고 강조. 관세 인상 등으로 각국의 수입비용이 10% 상승하면, 5년 후 생산과 소비가 1.75% 감소할 수 있다고 추산

- 유럽과 아시아가 무역수지 흑자 축소를 위한 행동을 취하지 않고, 미국의 재정정책이 무역수지 적자를 확대시킬 경우에 무역 갈등이 심화될 수 있다고 우려 표명. 유로존은 2018년 성장률 전망치가 1월보다 0.2%p 높은 2.4%가 될 것이라고 발표하였지만, 2019년 예상치는 2%로 유지. 중국의 성장률은 2018년과 2019년 각각 6.6%, 6.4%로, 3개월 전 예측치와 동일


○ 인플레이션과 무역 분쟁, 2018년 세계경제 성장 모멘텀 약화 요인(FT) 

- 브루킹스 연구소와 Financial Times가 산출한 지수에 의하면, 세계경제 모멘텀은 정점에 달했고,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무역분쟁, 부채 증가 등은 2018년 세계경제 전망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진단. 해당 지수에 따르면, 성장모멘텀은 여전히 강하지만, 2017년 정점 이하로 떨어졌고, 금융시장은 도전에 직면. 각국의 기업조사와 산업활동의 약화는 2018년 성장세를 약화시킬 가능성

- 브루킹스 연구소의 Eswar Prasad, 무역분쟁, 지정학적 리스크, 부채 관련 문제 등은 성장여력을 약화시키고 있으며, 금융시장은 위험요소를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 선진국은 생산과 고용, 금융시장의 부진이 진행

- 신흥국은 부채증가 우려와 주요국의 금리상승에 따른 자본유출입 취약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지적. Prasad는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경제개혁 필요성을 역설. 중국은 금융시스템과 국영기업의 개혁 실행 중요성을 강조


○ 시리아 정세, 1차 세계대전과 유사한 상황으로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블룸버그) 

- 1차 세계대전은 외견상으로 오스트리아가 세르비아에 선전포고를 하면서 시작되었으나 동맹체제에 따라 참전한 숫자가 점점 늘어나면서 유럽 전역에 광범위한 분쟁을 촉발. 이는 이번 서방국가의 시리아 공습사태와 비슷하다는 분석

- 조지메이슨대 교수 Tyler Cowen, 현재 중동 정세에 관여하는 참여국이 너무 많아 마치 1차 세계대전 직전 상황을 보는 것과 유사하다고 평가. 게임이론을 통한 예측이 어려워 분쟁의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음을 시사

- 하버드대 교수 Steven Pinker는 오늘날 중동의 상황이 전쟁보다는 평화를 지향하는 제한된 투쟁으로 수렴할 것이라고 주장. 이에 Tyler 교수는 2011년 아랍의 봄 당시 정부군의 총격으로 현재와 같이 내전 장기화를 예상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며 반박

- 사우디와 이스라엘은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경계하며 미국 등 서방 국가의 참전을 환영하는 입장. 서방 국가와 함께 이란의 핵 합의 번복과 이에 따른 경제 제재 강화 등을 주장. 러시아, 이란 등은 시리아의 지정학적 특성상 서방의 제재에 반대

- 현 시리아 사태는 분쟁과 공습을 둘러싼 각국의 세부적인 셈법이 엇갈려 미국과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강대국의 대리전으로 변질되었다는 지적


○ 비트코인 시세, 유수 헤지펀드는 저점을 탈피했다고 제시(WSJ) 

- Pantera Capital Management는 현 약세장에서는 6500달러가 저점이라고 제시. 향후 1년간 비트코인 가격이 과거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2만달러대로 진입할 가능성도 높다고 지적. 이는 납세를 위한 매도 역풍 완화가 주요 배경

- Pantera의 CEO Dan Morehead는 대규모 기관투자자의 자금이 시세를 대폭 올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 Pantera는 4년 전부터 디지털 통화와 블록체인 기술에 투자. Pantera의 Morehead는 비트코인 강세 전망에 상당한 자신감을 표명

- CoinDesk에 의하면,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7800달러대로, 최근 수주간에는 7천달러 전후에서 추이. 2017년 과열이 진정되고, 2018년 초에는 시세가 현저하게 회복. 다만 과거 최고치인 2017년 12월 에 비해 아직 60%내외 수준

- 시장관계자들은 소득세 신고기한(4월 17일)이 도래하면서, 암호화폐의 매도압력이 커졌다고 제시. Fundstrat Global Advisors의 Thomas Lee, 미국 가계 암호화폐의 자본이득세는 250억달러 정도에 이르고, 이는 대규모 매도로 연결되었다고 강조


○ IMF 총재, 미·중 무역마찰은 전세계 투자심리 등에 영향(로이터, 블룸버그) 

- 라가르드 총재,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영향은 양국에만 머무르지 않고, 전세계 신뢰도 등에도 리스크라고 지적. 이는 성장에 미치는 영향보다 중요하다고 강조. 또한 미국의 법인세 감세를 지지하지만, 재정수지 적자와 부채 감축을 위한 대응도 필요하다고 언급. 영국의 EU 이탈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영국경제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평가


○ G7 재무장관, 북한에 최대한 경제압력 지속 촉구(로이터, 블룸버그) 

- 재무장관 성명서에서 북한이 국제제재 회피 외에 실명 거래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페이퍼 컴퍼니 등 복잡한 소유구조를 통해 국제금융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