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미국

○ 새로운 연준 의장 체제, 채권시장 변동성 증대 속에 정책방향성은 불투명(블룸버그) 

- 시장에서는 채권가격 하락이 어느 수준까지 지속될지를 가늠하기 힘든 상황. CBOE/CBOT 10년물 국채 변동성 지수는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2017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

-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주요 관심사 중 하나는 연준 파월 의장의 정책 방향성을 알 수 없다는 점. 투자자는 과거 버냉키, 옐런 전 의장이 금융시장의 시세 하락에 제동을 걸었던 사례를 들어, 이에 의지. 구체적으로는 이례적인 동요 징후가 있으면, 당국이 경기부양책을 강화하거나 시장에 조치를 취한 경우를 기대. 하지만 통화당국 관계자의 발언으로 판단할 경우, 현 파월 의장은 이와 관련한 대응에 부정적 견해

- 시장에서는 일종의 발작을 보이는 상황 속에서 파월의 견해가 시장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고 진단. 그러나 연준이 시장불안 지속을 관망하고 있다고 비판


○ 미국 재정지출 확대, 경기과열 등으로 인한 금리인상 가속화 압력 증대(닛케이) 

- 의회가 9일 확정한 연방정부예산 내 재정지출 상향한(2년간 3천억달러로 조정) 내용은 미국 경기상승을 더욱 제고할 전망. 민간 조사기관에 의하면, 재정지출 확대와 대형 감세를 중심으로 2018년 성장률이 0.7%p 높아질 것으로 추산

- JP 모건은 성장률 전망을 변경하였는데, 2018년 4/4분기 성장률이 전년동기비 2.2%에서 2.6%로 상승할 것이라고 관측. JP 모건과 골드만삭스는 대형 감세로 2018년 성장률이 0.3%p 이상 오를 수 있다고 추정

- 재정지출 확대는 감세를 상회하는 경기상승 효과가 있으며, 이에 따라 2018년 성장률은 0.7%p 제고될 것이라고 평가. 미국 경제는 연착륙 속도로 잠재성장률이 2%대 초반으로 추정. 이를 고려하여, 대형 감세와 재정지출의 팽창은 잠재성장률을 상회하는 수요 증대로 연결되면서 경기과열 우려가 커질 가능성. JP 모건은 2018년 3/4분기 실업률이 50여년 만에 가장 낮은 3.7%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측

- 고용사정이 호조를 지속하면서 임금과 물가의 상승 압력이 강화될 소지가 높은 편. 최근 주가의 큰 폭 하락으로 연준이 연간 3차례 금리인상을 감속시킨다는 견해가 있으나, 재정지출은 이를 상쇄할 전망

- JP 모건의 페롤리, 재정지출에 의한 경기과열로 2018~19년 모두 금리인상이 4차례 단행될 것이라면서, 통화정책 정상화 가속을 주장 

- 이러한 가운데 감세와 재정지출의 증대로 연방정부의 재정은 크게 악화될 것으로 예상. 초당파 조사기관인 책임연방예산위원회(CRFB)에 의하면, 2017년 6657억달러였던 재정수지 적자가 2018년도에는 8500억달러로 증가한다고 추산. 이어 2019년에는 1조1500억달러, 2027년에는 2조1천억달러로, 기록적인 수준에 달한다고 분석. 골드만삭스의 얀 하치우스, 장기금리는 2019년 말에 3.5%를 상회할 수 있다고 예상

- 해당 수치는 의회의 재정지출 법안이 상향되기 전 추산한 것으로, 미국 국채의 대규모 발행이 이루어질 경우에 금리상승 속도는 더욱 가파르게 전개될 가능성도 잠재. 기업조달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쳐 투자를 저해할 우려가 상존

- 트럼프 정부의 대형감세와 의회의 재정지출 상향 조정은 중간선거와도 연관. 미국경기의 확장국면이 9년 간 이어지면서 전후 최장(10년)에 근접. 다만 경기과열 시 저금리와 저물가의 순환고리는 중단. 이는 경기상승을 단축시키는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


○ 미국 증시 하락, 일시적인 충격으로 향후 회복 여력은 충분(WSJ) 

- 최근 미국 증시 하락은 인플레이션과 채권 금리의 상승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평가. 하지만 시장에서는 세계경제의 재평가가 아닌 낮은 변동성 예상과 상반된 움직임으로 보고, 향후에도 성장과 기업수익의 건전성이 주가를 뒷받침한다고 예상

- 다음과 같은 4가지 요인이 현 주가의 하락과 향후 회복 요인으로 지적. 

- 첫째, 변동성이 매도를 유발. VIX에 기초한 투자가 주가에 영향을 미쳤으며, UBS는 VIX의 큰 폭 상승은 이례적이나 주가를 낮춘 원인이었다고 분석

- 둘째, 증시 마감 전 급격한 매도 성향. 다수 투자자는 최근 하락장에서 마감 전 익스포저를 조정할 필요가 있었고, UBS의 자료에서도 VIX 선물거래도 급증. JP 모건은 일정기간 주가 하락 후 대규모 매도는 거의 마무리되고 있다고 제시

- 셋째, 보통 증시 하락기간에는 경기민감주와 이와 무관한 주식시세가 상쇄될 수 있으나, 최근에는 양자 모두 큰 폭으로 저하. Bespoke Investment Group에 따르면, 최근 매도세는 업종, 규모, 수익 전망에 관계없이 기업 전반에 걸쳐 무차별적으로 이루어 졌다고 주장 

- 넷째, 긍정적 요소로 높은 리스크 자산은 비교적 양호. 장기간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이탈리아 국채금리는 독일과의 스프레드 격차가 축소. 또한 정크본드와 일부 신흥국 등 위험자산도 시장혼란에 편승하지 않은 상황


○ 트럼프 행정부 발언, 달러 약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WSJ) 

- 시장에서는 미국 정부 주요 인사들의 발언이 달러 약세의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 1월 다보스 포럼에서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이 달러화 약세가 제조업체에 유리하다고 언급

- 반면 스페인 BBVA 은행의 Nathaniel Karp, 해당 발언이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이고 제한적이며, 달러 약세의 주요 원인은 여타 요인에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 행정부 주요 인사의 발언은 환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

- PNC Financial Services의 Gus Faucher, 궁극적으로 통화정책이 환율에 가장 주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 특히 미국 재무부 장관보다는 기준 금리를 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는 연준이 환율 변동의 주요 원인이라 지적. 또한 주요국 경제 대비 미국의 성장세가 달러화에 영향을 미친다는 평가. 전미제조업자협회(NAM)의 Chad Moutray는 유럽의 경기상승 등 유로화를 포함한 주요국 통화 강세가 달러화 약세에 반영되고 있다고 주장


○ 트럼프노믹스, 재정적자 확대와 물가상승 등의 유발로 장기 성장기조에 부정적(WSJ) 

-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의회를 통과한 대표적 예산안은 1조5000억달러 규모의 감세규모와 3000억달러 규모의 재정지출 확대. 정부는 이러한 정책들로 대규모 재정수지 적자가 발생할 수 있지만, 성장 효과가 이를 상쇄할 수 있다고 반박. 하지만 지난 2년 간 경기확장기 중 늘어난 재정수지 적자는 금년에도 확대될 전망. 재정수지 적자는 2017년 GDP의 3.4%였으며 JP 모건은 2019년에 1조2000억달러로 GDP 대비 5.4% 수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

- 재정수지 적자 증가는 인플레이션과 시장금리 상승 초래로 증시 및 부동산 시장에 하락 요인인 것은 물론 장기 경제성장의 저해요인이 될 전망. 또한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은 경기과열 우려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도 높일 가능성

- JP 모건은 실업률이 이미 4.1%로 17년 만에 최저 수준이지만 내년에는 3.2%로 한국전쟁 이후 최저 수준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 의회예산처(CBO)도 실제 성장 속도가 잠재성장 속도보다 빨라 GDP 갭이 축소되고 있다고 경고

- Cornerstone Macro의 Andy Laperriere는 지금은 강력한 경기부양책이 필요하지 않은 시기임에도 확장적 재정정책이 구사되고 있으며, 재정수지 적자 증가와 이에 따른 성장 둔화 가능성은 더 이상 미래가 아닌 현재의 문제라고 지적


○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 향후 인플레이션 지표가 관건(FT) 

- 최근 급격한 시장변동은 인플레이션이 새로운 금융시장 여건을 변화시키는 과정. 이전 낮은 변동성과 대조적. 임금상승 외에 소비자물가 치는 향후 시장의 상황을 전환시킬 수 있는 요소

- 모건스탠리의 Michael Wilson, 전세계적인 과잉부채 속에 낮은 인플레이션은 적합하지 않은 내용이며, 주가의 새로운 가치 평가 등에서 현재는 새로운 영역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

- 뉴욕 연은의 인플레이션 지수는 200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 이처럼 물가상승 압력은 채권시장에도 커다란영향을 미쳐 주식시장의 불안을 초래하는 등 향후 통화정책과 시장영향 등을 평가하는데 적지 않은 여파를 주고 있다고 제시

- 반면 JP 모건의 David Kelly는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한 징후가 없다고 언급. 재정지출 확대에도 불구하고 향후 물가상승 기대를 보여주는 10년물 BEI(Breakeven Inflation Rate)는 2월에 다소 둔화되었다고 지적

- Bridgewater의 Bob Prince 등은 물가상승에 대한 과도한 우려로 인해 연준의 대응이 과도할 경우, 시장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 주장


○ 미국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 실제 이행까지 많은 난관이 존재(FT) 

-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10년간 1조5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이를 위해 지방정부 및 민간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기대. 하지만 시장에서는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의 현실화 가능성에 의구심 표명

- 공화당은 매파적 재정 정책 성향을 견지하고 있어 정부부채의 과도한 증가를 경계. 민주당도 다음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승리를 원하지 않아 인프라 투자 관련 예산안의 의회 통과가 난항을 겪을 전망

- 민간투자기관이 참여한 인프라 투자는 통행료 상승 등으로 이어져 투자자 및 대형 금융기관에 이익 증대로 연결되나, 중산층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어 국민의 우려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

- 민간부문의 가용자금도 제한적. MUFG의 Jonathan Lindenberg는 주요 민간 투자기관이 미국 내 인프라 투자에 투입할 수 있는 가용자금은 3400억달러 수준으로 연방정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이번 계획의 성패는 자본조달 가능 여부에 있다고 지적


○ 미국 셰일오일 공급 확대, 향후 유가 하방압력의 주요 요인(WSJ) 

- 최근 미국의 셰일오일 기업들이 원유공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 이는 전세계의 수요를 넘어서는 것으로, OPEC의 가격결정구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수준

-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월간 보고서에서는 2018년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량이 2011~14년 유가가 100달러를 상회했던 시기보다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제시. 현재는 국제유가가 당시보다 40% 정도 낮은 상황

- 지난 1월 OPEC과 러시아의 감산협정이후 원유가격은 배럴당 40달러에서 70달러로 크게 올랐으나, IEA의 보고서 발표 이후 WTI와 미국 셰일 가격은 모두 하락세

- 셰일오일 생산 기업은 추가 비용지출 없이 기존에 보관한 비축 석유를 통해 이익 확보가 가능하다는 입장. 이에 미국의 원유생산이 2019년까지 일일 1100만배럴까지 늘 수 있어 세계 최대의 생산국인 러시아와 대등한 수준으로 증가

- SEB Markets의 Bjarne Schieldrop, 셰일오일의 공급 확대는 최근 큰 폭으로 오른 원유가격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나, OPEC이 감산협정을 지속한다면 이를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


○ 트럼프 정부의 업종별 규제완화, 은행 등을 제외하면 효과는 제한적(블룸버그) 

- 골드만삭스는 비금융부문의 규제완화가 현재까지 의미 있는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 규제완화가 경기상승과 상관관계를 지닌다고 특정하기 어렵다고 지적. 이는 대선 이후 주가수익률에 기반한 추정

- 규제는 그다지 높은 비용을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실제 규제완화 효과는 해당 주정부 등에 좌우된다고 지적. 다만 금융부문은 규제완화가 기업성과에 유의한 결과를 유발할 수 있음을 제시

- 특히 건전성 심사나 레버리지 비율 요건, 불커 룰, 경영파산 시 처리 계획, 소형은행의 규제 변경 등의 효과는 여타 업종에 비해 클 것이라고 강조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