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미국경제, 각국과의 무역분쟁 심화 시 편익보다 비용이 더 클 전망(FT) 

- 미국의 무차별적 관세부과에 각국은 보복 관세로 대응할 방침. Business Roundtable의 5월 조사에 따르면, 기업 CEO 중 95%가 해외무역보복 등을 향후 중대한 위험으로 지적. 또한 응답대상의 90%가 해당 리스크로 투입 비용이 커질 것이라고 강조

- 전미해외무역심의회의 Carlos Gutierrez, 심화되고 있는 무역 분쟁 여파가 4/4분기에는 미국 기업실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 이로 인해 증시와 일자리에 마이너스 여파가 미치는 동시에 물가상승 압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

- UC 버클리의 Barry Eichengreen 교수는 무역관계 악화와 기업성과의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 전후 상황을 제시. 당시 무역관계 불안정성 확대로 기업투자가 중단되는 등 악영향이 있음을 확인하고 현 상황에 우려를 제기

- 무디스의 Mark Zandi, 향후 중국과의 분쟁이 심화될 경우에 전체 수입품 중 1/5 이상이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언급. 이에 아직 가시화되지 않았으나 제품가격 상승, 수출 감소, 불확실성 증가 등의 혼란으로 현 정책은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고 평가



○ 미·중 무역 재협상, 미국 정부 내 의견 대립 등으로 불투명(블룸버그) 

-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부과를 앞두고 미국 정부 내에서는 중국과의 무역 재협상 여부와 관련 견해가 상이하게 전개

- 강경파인 미국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와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관세부과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는 반면, 므누친 재무장관과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양측의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은 수용하겠다는 입장

- NEC는 관세부과 기한 전까지 중국 주요 인사를 초청하여 무역협상을 진행하려는 의지를 지니고 있지만, 백악관 내 반대여론이 견고한 이상 양측 간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

- 미국 정부 내 의견대립으로 인해 미·중 무역 협상은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양국 간 협상을 장기적 계획으로 전환하는 상황이라고 주장

- 재무부가 중국 정부의 지적재산권 침해와 강제 기술이전과 관련하여 중국의 대미對美 투자제한을 추진하는 가운데 미·중 무역 갈등은 심화될 우려


○ 미국 우선주의에 따른 국가 간 갈등, 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저해(WSJ) 

- 장기간 미국은 세계 각국의 갈등 방지에 크게 기여.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보호무역을 강화되면서 세계경제의 혼란이 확대. 중국은 물론 전통적인 우방국인 EU, 캐나다, 멕시코 등과의 신뢰 관계도 점차 약화

- 미국은 다른 국가와의 무역에서 일방적으로 피해를 겪었다고 주장하지만, 역사적으로 여타국은 미국의 요구를 수용. 1978년 독일의 재정지출 확대와 1980년대 일본 등 주요국의 자국 통화 가치 상승 용인은 미국의 재정적자 축소가 목적

- 특히 미국발 금융위기 시 각국은 미국의 금융 시스템 붕괴 위험과 이로 인한 세계경제 혼란을 막기 위해 적극적인 통화정책 완화 및 재정지출 확대를 시행

- 미국과 주요국 간 신뢰회복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향후 도래할 수 있는 세계경제 위기 시 관련 여파는 예상보다 더 크고 장기화될 우려


○ 미국의 관세 부과 강화, 중장기 성장과 고용 창출에 부정적 영향 불가피(WSJ) 

- 미국 정부가 세탁기에 대해 20% 관세부과를 시작한 이후 지난 3개월간 해당 제품군의 소비자 가격이 17% 상승. 이처럼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로 제품가격이 오르면서, 개별 기업은 수익보다는 비용이 더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

- 관세부과로 일부 기업은 경쟁국 제품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높아질 수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GDP 성장률과 실질임금 상승률에도 부정적. Societe Generale의 Gallagher, 국가별로 관세를 부과할 경우에, 유효 관세율은 상승할 것이라고 추정

- 세계은행의 자료에 의하면, 미국의 수입의존도가 세계 평균 수준임에도 낮아 현재까지 관세부과의 부정적 영향은 경미. 무디스의 분석에서도 아직까지 관세의 부정적 효과는 본격화되지 않은 상황. 하지만 무디스의 마크 잔디는 관세인상의 기본적 효과는 세금인상과 같다면서, 관세부과에 따른 기업비용의 발생은 관세가 없을 경우보다 고용창출을 저해할 것이라고 주장. 아울러 관세 부과 확대 시 2019년 말까지 성장률 하락폭이 0.34% 정도가 될 것으로 제시


○ 미국 증시, 양호한 성장률에도 불구하고 무역 분쟁 등 다수 하방 리스크에 직면(WSJ) 

- 일반적으로 증시는 경기와 기업이익을 반영. 하지만 최근 미국 증시는 양호한 경제성장률과 세제개편에 따른 기업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변동성이 확대. 이는 다음과 같은 다수의 하방 요인이 존재하기 때문

- 첫째, 미·중 무역 분쟁. 연초에는 양국의 무역 분쟁으로 인한 주가 하락 우려가 크지 않았지만, 수차례의 협상에도 합의에 난항. JP 모건의 Haibin Zhu, 미국과 중국 모두 잘못된 판단에 나설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평가

- 둘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6월 FOMC에서 금년 하반기 2회의 금리인상 신호를 발신하여 시장의 예상보다 매파적 통화정책 구사 가능성을 표명. 이는 유동성 감소 우려를 초래하며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

- 셋째, 미국 이외 주요국의 성장 둔화 징후. 유럽과 중국 등 주요국의 향후 성장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는 가운데 강달러 여파가 발생. 이는 해외사업 비중이 큰 미국 다국적 기업의 실적 악화 우려를 증폭시키는 요소

- 현재 미국 S&P500 기업의 평균 주가수익비율(PER)은 16.6으로 연초 18.2에서 하락. 하지만 이는 5년 평균인 16.2와 유사한 수준이며, 최근 시장금리가 이전에 비해 매우 높은 상태임을 고려할 때 기존의 매수세 유지 여부는 불투명


○ 미국 저소득층 소비심리 제고, 고용 개선과 소득 증가 등이 주요 요인(FT) 

- 5월 미시건대 소비자신뢰 조사에 따르면, 소득 기준 하위 1/3 계층의 신뢰도가 2월 이후 11.4p 상승. 반면 상위 1/3 계층은 같은 기간 8p 하락. 이는 미국의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경제 신뢰의 차이가 점차 축소되고 있음을 의미

- 저소득층의 신뢰 개선은 실업률 하락과 세제개혁에 따른 소득증가 등에 기인. 특히 경기회복이 계속되고 노동시장이 개선되면서 상대적으로 교육수준이 낮은 계층과 흑인 노동자의 취업 기회가 확대

- 흑인 노동자의 실업률은 2010년 3월 19.3%에서 금년 5월에 6.3%까지 하락하며 사상 최저 수준에 근접. 고졸 미만의 학력을 지닌 노동자의 실업률도 최근 6%를 하회하면서 25년 만에 최저 기록. 또한 정부의 재취업 교육과 아이 돌봄 지원도 상대적으로 교육과 소득 수준이 낮은 노동자의 혜택 증가로 연결. 다만, 고소득층의 경우 연초 이후의 주가 하락과 무역전쟁 우려 등으로 신뢰도가 하락

- IHS의 Chris Christopher, 최근의 휘발유 가격 상승이 경제 신뢰 약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저소득 노동자의 경우 소득증가에 따른 만족 수준이 이러한 부정적 영향을 넘어서고 있다고 평가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