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 신문, 방송, 인터넷, 거리 광고에서 영어가 넘쳐난다

1980년대 한국에 나가 내 책의 국내 출판을 계약할 때였다. ?판사와 계약을 하고 나서 그 회사 상무와 식당에 가서 점심을 먹었다. 그 자리에서 상무가 나를 빤히 바라보며 "미국 교민사회에서 유명하시다는 조화유 선생님 맞습니까?"라고 물었다.

느닷없이 왜 그런 질문을 하느냐고 하자 그는 "선생님이 오늘 저희와 두어 시간 같이 있는 동안 영어는 한마디도 하지 않으셔서요"라고 하는 것이었다.

그때 나는 일부러 영어를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당시만 해도 재미동포들이 한국에 나가서는 미국물 좀 먹었다는 티를 내느라고 영어를 '찍찍' 섞어 쓰곤 했는데, 그것을 국내에 계신 분들이 매우 듣기 싫어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30여년이 지난 오늘날에는 그 정반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한국의 신문, 방송, 인터넷, 심지어 거리의 광고, 아파트 이름까지 영어가 넘쳐나고 있다. 한국서 쓰는 어떤 "영어"는 미국에서 40년이나 살아온 나도 알아듣지 못하는 것이다.

스킨십, 원샷, 스펙, 블랙 컨슈머, 리베이트, 아이돌 가수, 세리 키즈 등등 영어 같긴 한데, 영어 원어민들이 이해하는 그런 뜻으로 사용되지 않는 것이 상당히 많다. 우리말로 얼마든지 표현할 수 있는 사물이나 현상을 왜 굳이 영어로 쓰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한국 TV 드라마를 보니 어떤 포장마차 안에 "물은 셀프하세요"라고 붙은 걸 보았다. 물은 손님이 직접 정수기에서 받아 마시라는 뜻인 것 같다. 또 국정원이 "셀프 개혁안을 내놓았다"고 신문들은 보도했다. "물은 직접 받아 마셔요" "자체 개혁안을 내놓았다"라는 좋은 우리말 놔두고 영어 self를 "셀프"라는 부정확한 발음으로 옮겨 우리말을 대신한다.

또 기분이 "좋아진다"를 기분이 "업된다"고 한다. 또 국격을 "높인다"고 하면 될 것을 굳이 "업그레이드"한다고 말한다.



외국어 상업광고를 허용하지 않는 프랑스, 우리나라는 어떤가

프랑스 사람들의 모국어 사랑은 19세기 소설가 알퐁스 도데의 작품 <마지막 수업>에 잘 나타나 있다. 지금도 프랑스는 자기 나라 안에서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외국어 상업광고를 허용하지 않는다.

그들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언어라고 자부하는 프랑스어를 지키기 위해 1975년부터는 특히 공문서, 과학서적, 신문, 방송, 인터넷에서 영어를 포함한 외국어를 쓰지 못하게 법으로 규제하고 있다.


그런데 한국은 어떤가? 그 좋은 우리말 놔두고 기를 쓰고 영어로 바꿔 쓴다. 우리말로 번역하기가 어려운 팀(team) 같은 것은 몰라도 얼마든지 우리말로 옮길 수 있는 것까지 영어로 쓰는 건 "나 영어 잘한다"고 과시하는 유치한 행동처럼 보인다.


패러다임(paradigm)은 사고방식 또는 발상, 시너지(synergy)효과는 상승효과, 리더십(leadership)은 지도력, 가이드라인(guideline)이나 매뉴얼(manual)은 수칙 또는 조작법, 로드맵(road map)은 계획표, TF(task force)는 특위 또는 특팀, 매니페스토(manifesto)는 공약 또는 선언, 스쿨존(school zone)은 학교지역, 엠시(MC)는 사회자, 모기지(mortgage)는 주택담보융자, 인센티브(incentive)는 유도성 보상, 스모킹 건(smoking gun)은 결정적 증거로 쓰면 더욱 뜻이 분명해지지 않을까 싶다. 고속도로 인터체인지(interchange)를 나들목이란 순수한 우리말로 고친 것은 아주 잘한 일이다.

요즘 종이 신문들을 보면 지면 타이틀을 business, invest, outdoor(s는 빼먹고), sports, entertainment, leisure 등등 아예 영어로 표시하는 곳들도 있다.


우리말에 영어를 마구잡이로 수입한 주범은 누구일까? 아마도 영어 좀 한다고 티내고 싶어하는 일부 언론인들과 미국 유학 또는 미국 파견 근무하고 돌아온 사람들, 한국에 자주 드나드는 해외동포들, 그리고 미드(미국 드라마) 번역하는 사람들 등등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중에 특히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일부 언론인들이라고 생각된다.



'리베이트'가 뒷돈을 뜻한다구요? 미국인들이 듣는다면...

한국 신문과 방송들을 보면 영어가 너무 많다. 예를 들면, 최근 한 신문에 인쇄된 대문짝만한 기사 제목은 "롯데 피트인 동대문 패션제국 르네쌍스 연다" 였다. 여기서 우리말은 동대문, 제국, 연다 뿐이다. 이게 무슨 뜻인지 기사를 읽어보기 전에는 알기 어렵다.


방송 프로그램 이름도 그 뜻이 분명하지 않거나 웃기는 게 많다. 대표적인 것이 SBS의 <스타킹>이다. 나는 처음 이 타이틀을 보았을 때 여성용품 소개하는 쇼인 줄 알았다. 영어로는 stocking(여성양말)이 아니라 Star King인 모양인데, 이게 무슨 뜻인가?

스타 중에서도 으뜸가는 스타라는 뜻이라면 top star 또는 superstar라고 해야지 star king은 아니다. 굳이 의미를 찾는다면 "스타 같은 인기가 있는 왕"이란 뜻은 될 수 있다.


한국 언론 매체들은 미국 소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단어인 리베이트(rebate/합법적 환불)를 "뇌물성 환불"이란 나쁜 뜻으로 오랫동안 써왔다. rebate 대신 정확한 영어인 kickback(킥백/뇌물성 환불)을 쓰든지 순수한 우리말 '뒷돈'을 쓰면 될 것을 굳이 엉터리영어 리베이트를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언론이 리베이트를 잘못 쓰니까 법무부까지 '의약품 리베이트 전담수사반' 같은 명칭까지 쓰고 있다. 합법적이고 좋은 환불 리베이트를 수사하다니, 영어하는 외국인들이 보면 얼마나 우습겠는가. 더욱 웃기는 것은 국립국어원이 만들었다는 국어대사전도 '리베이트'를 "뇌물성 환불"로 정의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한국에서는 또 스펙, 스킨십, 블랙컨슈머, 원샷 등이 아주 많이 쓰이고 있다. '스펙'이라고 발음되는 영어 단어로 spec과 speck이 있다. spec은 "투기" 또는 "요행"을 뜻하는 speculation을 줄인 것이고, speck은 "얼룩, 오점, 과일 썩은 부분"을 가리킨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스펙"이 학력, 경력, 자격증 등을 의미한다. specifications(기계의 제원, 설명서, 명세설계도)을 줄인 것이라는 설도 있는데, 이 단어를 영어 원어민들은 그런 한국적 의미로는 절대 쓰지 않는다.


"스킨십"도 마찬가지다. 영어에는 skinship이란 단어 자체가 없다. 그러나 한국서는 "이성간의 신체적 접촉" "사람들 사이의 친밀한 접촉" 특히 의사와 환자, 정치인들과 유권자들 간의 직접대화 등의 뜻으로 쓰고 있다.

"블랙컨슈머(black consumer)"는 한국에서 "악덕소비자"란 뜻으로 쓰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흑인소비자"란 뜻은 될 수 있어도 "악덕 소비자"란 뜻으로는 쓰지 않는다.

"원샷"은 영어로 one shot일 것인데, 미국에서는 위스키 같은 비교적 독한 술 "한 잔"이란 뜻일 뿐이다. 그러나 한국서는 이것이 "단숨에 술을 들이키는 것"을 뜻한다. 그런 뜻의 영어는 chug(처어그) 또는 chug-a-lug(처어갈 럭)이다.



부정확한 번역도 문제, 양적완화보다는 통화량증가로 고쳐야

▲ 꼭 영어로 써야 하나? 그것도 잘못된 영어로? 

우리말로도 얼마든지 쓸수있는데 영어로, 

그것도 잘못된 영어로 쓴 어느 일간지 사설 제목. ⓒ 조화유


한국 언론 매체들은 또 영어를 부정확하게 번역해서 쓰기도 한다. 그 한 예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다. 나는 이게 "외상 술 퍼먹고 나서 빚 갚을 걱정 때문에 생기는 스트레스"라는 뜻의 농담인 줄 알았더니 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 (PTSD)를 그렇게 번역한 것이었다.

문제는 traumatic의 명사꼴인 trauma(트라우마)를 외상(外傷)이라고 번역한 것이다. trauma에는 두 가지 뜻이 있다. 하나는 어떤 끔찍한 일을 당해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는 것, 다른 하나는 심한 신체적 부상이다. 그런데 PTSD의 trauma는 큰 정신적 충격만을 가리킬 때도 있고, 큰 부상과 그로 인한 심한 정신적 충격까지 합친 뜻으로 쓰일 때도 있다.

예를 들어 9.11테러 현장에 있었던 사람이 신체적으로 부상을 당했거나 부상은 당하지 않았어도 그 엄청난 정신적 충격 때문에 오랫동안 불안과 공포에 떨게 되었다면 그런 상태를 PTSD라 한다. 그러므로 PTSD를 "외상후스트레스장애"라고 하는 건 절반의 번역에 불과하다.


최근 어느 일간지 사설 제목이 "잊혀져선 안될 한진해운 전 오너의 모럴 해저드"였다. 

한진해운을 망하게 한 전 사주가 자기 몫은 다 챙겨가고도 회사 회생에 대해서는 양심도 없이 인색하다는 뜻인 모양인데, 사주(社主)를 오너라고 영어로 쓰고 양심의 가책도 없다는 것도 영어로 모럴 해저드라고 쓴 것은 잘못이라고 본다.

차라리 우리말로 도덕적 해이라고 했으면 그런대로 뜻이 통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모럴 해저드(moral hazard)는 도덕적 해이란 뜻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건 원래 보험용어다. 예컨대, 자동차를 임대해 쓸 때 보험에 가입한 사람은 가입하지 않은 사람보다 자동차 사용에 주의를 덜 기울인다.

접촉사고가 나도 보험금으로 수리가 되니까 차를 마구 굴리게 되고, 사고가 나면 결국 보험사가 손해를 보게 된다. 이런 것이 moral hazard다. 보험사가 보험료를 산정할 때는 moral hazard를 참작한다. 따라서 moral hazard를 "도덕적 해이"라 번역하는 것은 잘못된 번역이다.


요즘 "양적완화"란 말도 많이 쓰는데, 이것도 "통화량증가"라고 번역하는 게 더 이해하기 쉽다고 생각한다. "양적완화"는 quantitative easing(QE)을 직역한 것인데, 처음 들으면 도대체 무슨 뜻인지 짐작이 안 간다.

이것은 미국 정부 소유 연방준비은행 (FEDERAL RESERVE BANK)이 각종 금융기관이 가지고 있는 국채를 사들임으로써 통화량을 늘리는 것을 가리킨다. 통화량이 늘면 금융기관에 돈이 늘어나 대출금리가 낮아져 서민들이 소비를 더 많이 하게 되고 또 융자를 받아 집도 사게 된다. 그리고 기업들은 돈을 빌려 사업을 확장하는 등 경제가 활성화되기 때문에 QE정책을 가끔 쓰는 것이다.


영어를 공부하면 할수록 나는 우리말이 얼마나 아름답고 세종대왕께서 만들어주신 한글이 얼마나 훌륭한 문자인가를 새삼스레 느낀다. 우리 한글로는 거의 모든 외국어 발음을 비교적 정확하게 다 표기할 수 있다. 중국이나 일본 글자로는 Bush를 정확히 표기하지 못한다. 그러나 우리 한글로는 정확히 "붓쉬"라고 표기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립국어원은 "붓쉬"가 아니라 "부시"라고 표기하라고 강요한다. 이해할 수 없는 해괴한 처사다. 잘못은 고쳐야 한다. 우리 후손들로부터 바보 같은 조상들이라는 소리 듣기 전에 빨리 외래어 표기법을 고치기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