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인들의 애플 사랑은 남다른 것 같다. 미 경제전문지 포츈 최신호에 '2008 미국인 가장 선망하는 기업' 1위에 애플이 차지했다고 실렸다.

하나의 기업이 국민의 다인종 국민인 미국인의 신뢰를 한 몸에 받기는 정말 어려운 일임을 감안할 때, 이번 결과는 애플의 기업이미지 관리 전략과 Mac, 아이팟, 아이폰에 이르는 애플의 제품들이 사랑받는 매력이 무엇인지 연구해 볼 가치가 있음을 새삼 느끼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츈지 '2008 미국인들이 가장 선망하는 기업 20위' 기사 화면

포츈은 애플의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잡스가 실리콘 반도체와 소프트웨어로 마법을 부릴 고민을 하던  그가 아이폰으로 다시 한 번 세상을 놀라게 만들었고, 글로벌 경제위기 국면에서도 애플은 경제성장의 엔진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했다는 점이다.

이렇듯 애플의 기업이미지는 미국인에게 상당한 입지를 굳히고 있고, 어쩌면 그들의 자존심과도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인 줄도 모를 일이다.

포천은 4위에 오른 구글과 관련하여 구글에 가장 비판적인 유저마저도 구글이 세상의 파수꾼이라는 사실에는 동의한 점이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윈도우7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는 16위에 그치는 예상밖의 결과가 나왔다.

이밖에도 글로벌 커피체인 스타벅스가 6위를 차지했고, 의외로 도요타 등 외국 자동차 기업이 둘이나 순위에 올라 주목을 끌었다. 반면 BMW는 14위를 차지했다.

아래는 포츈지(Fortune) 선정 2008 미국인들이 가장 선망하는 기업 20위 목록이다.

America's Most Admired Companies 2008
Top 20 Most Admired Companies

  1. Apple
  2. Berkshire Hathaway
  3. General Electric
  4. Google
  5. Toyota Motor
  6. Starbucks
  7. Fedex
  8. Procter & Gamble
  9. Johnson & Johnson
  10. Goldman Sachs
  11. Target
  12. Southwest Airlines
  13. American Express
  14. BMW
  15. Costco
  16. Microsoft
  17. UPS
  18. Cisco Systems
  19. 3M
  20. Nordstrom



신고

현재 애플(Apple)의 아이팟 나노(iPod nano, 용량 8기가바이트 기준)를 지구상에서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국가는? 답은 통화가치가 급락 중인 ' 호주 ' 다.

호주의 커먼웰스 은행(CBA)이 2006년 개발한 '커먼섹 아이팟 인덱스(CommSec iPod index)’는 아이팟 가격으로 각국 외환을 알 수 있는 지수다.

이 아이팟 지수는 1986년부터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紙가 사용해온 빅맥지수(Big Mac index)’의 21세기 판으로, 만일 환율이 올바로 작동한다면 동일한 상품은 전 세계 어디에서도 같은 가격으로 팔려야 한다는 이론에 근거를 둔다.

11월 3일 CBA의 발표에 따르면, 현재 아이팟을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국가는 호주로 알려졌다. CBA가 62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애플의 아이팟 나노 MP3플레이어는 미국 달러로 계산할 때 호주에서 131.95달러(약 17만 원)로, 138.47달러(약 18만 원)의 인도네시아보다도 5%나 저렴하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구입하는 국가는 아르헨티나. 무려 353.20달러(약 45만4,000 원)다.

미국에서는 149달러(약 19만 원), 중국은 189.51달러(약 24만 원), 브라질에서는 271.54달러(약 35만 원)다.

2001년 4월 발매된 후 전 세계에서 수백만대가 팔린 아이팟은 남아메리카와 동유럽에서 가장 비싸고, 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애플에서 새로운 맥북과 맥북프로를 발표했다
동영상 수록 애플 홈페이지
http://www.apple.com/quicktime/qtv/specialevent1008/


외부 디자인상의 느낌은 모든 제품군(iMAC, iPhone, iPod, Macbook)이 통일된 느낌으로 정리되어 보인다.
크게 4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각 전문가 들이 발표를 하였다 

1. State of Mac 멕현황
(발표자 - Tim Cook : 쿡이라는 성을 처음 들어봤지만 아무튼 애플 컴퓨터 제조부장쯤 되는듯 보임)
: 멕킨토시 판매현황 및 사용계층 분석, 장점 및 향후 비전 제시,
미국대학생 전부가 맥북을 쓰는 강의실 사진도 보여준다

2. A new way to build notebooks 노트북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방법
( 조니 아이브 Jony Ive : 애플의 누드 컴퓨터 및 아이멕등 애플 디자인을 구축한 디자이너, 현재는 제품디자인 부사장 이라고 함 )
: 여러가지를 이야기 했는데 결론적으로 친환경적 알루미늄 소재로 재활용하고 
UNIBODY (유니바디: 한장짜리 철판으로 만드는것- 단단하다고 함) 사용해서 내구성 및 구조(STRUCTURE) 강도를 높였다고 한다


3. New graphics for notebook
Multi-touch glass trackpad : 다중 터치 방식으로 아이폰, 아이팟 터치의 터치 방식을 노트북에 적용
장점은 다중 터치 인식이 가능함으로 마우스로 썼던 모든 기능이 사용가능하다고 한다 (프리젠테이션중
맥마우스와 윈도우 마우스의 좌우버튼 문제를 이 기술로 해결 했다고 설명함)


멀티터치 트랙패드
1. 39% 넓어진 영역 
2. 멀티터치 재스쳐: 손가락 동작 인식기능  
3. 전체영역이 마우스 버튼
4. 소프트웨어 기반 멀티버튼
5. 4가지 손가락 제스쳐 - 줌인아웃, 사진이동, 회전, 및 탭기능등.
 
전체적으로 심플한 하드웨어에 소프트웨어로 기존의 하드웨어적 제약을 극복했다
UI 면에서도 상당한 발전이다. 남다른 컨셉의 애플의 방향을 느낄 수 있었다.

기본 줌인 아웃 손가락 제스쳐
 
화면 넘기기손가락 제스쳐 : 이전, 이후의 사진을 볼수 있다
 
회전 손가락 제스쳐
 
익스포제 손가락 제스쳐 : 멕의 익스포제 기능 (열려있는 윈도우를 뿌려서 원하는 화면으로 쉽게 이동하는 기능) 을 사용
 
손가락 탭 제스쳐 기능 : 기존의  pc에서 탭키로 어플리케이션 이동하던 기능

MacBook Pro : 맥북프로 가격 및 구성

 24" LED Cinema Display

MacBook : 맥북 가격 및 구성 


외형적인 디자인은 그닥 크게 바뀌었다는 느낌을 못받았다. 그러나 구조 및 강도를 개선한 알루미늄 바탕에 멀티터치 트랙패드 적용, 소프트웨어 연계한 사용은 애플의 다른 노트북 만들기 전략에 잘 맞아 보인다.
세금 붙이면 가격이 올라가긴 하겠지만 적정한 가격으로 유지하려 애쓴듯 보인다.


뉴멕북 유투브 영상  
수많은 노트북 중에 애플 맥북이 눈에 띄는 것은 뛰어난 디자인과 애플의 브랜드 파워 이겠지만 그안의 가장 큰것은 다른 노트북과의 차별화된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된다.
또한  이러한 장점을 디자인, 기술 , 브랜드(+ 마케팅) 라는 3가지의 균형에 안에 넣어 놓음으로써 더욱 완벽해 지는 것이 아닐까.
감성과 새로운 아이디어의 결합, 이로인한 다른 제품과의 차별화, 컨셉화, 이러한 아이디어를 기술로 현실화.
애플이 디자인을 끌어가는 주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 빽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