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연재배로 농사를 짓다보니 무투입, 무경운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작물들이 오롯이 땅의 힘만으로 자라게 되는데요, 작년에는 땅심이 부족해서 인지 파종한 토란이 성장하지 않아 수확을 못했습니다. 

올해는 땅이 어느정도 회복을 했는지 토란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걸 보며 내심 기대를 했습니다. 
땅을 오가며 도로 주변에 관행농 토란밭을 보면 키가 큰 녀석들은 1m를 훌쩍 넘는 애들도 있고 작은 것들도 우리밭에 토란과 비교해보면 3배이상 크더군요~ ^^;;;

그래서 알이 얼마 없을 걸로 예상을 하고 수확을 시작했는데!!!
@_@ 알도 실하고 갯수도 5~7개로 기대이상이었습니다. ^^




이렇게 부실했던 토란들이 땅 속에 토실한 알들을 품고 있었을 줄이야~ ^^ 참 고맙습니다.

작물들이 커가는 걸 보면 반드시 잎이나 줄기의 크기와 비례해서 수확량이 결정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히려 양분이 너무 많거나 외부의 공격을 받지 않고 자란 작물들은 외형만 크게 키울 뿐 내실은 약한 경우가 많습니다.

과거에 비해 비료나 속효성퇴비를 많이 투입하지만 작물들이 지니고 있는 영양분은 오히려 부족한 것도 그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아무리 인간이 똑똑하다 하지만 자연이 식물들을 키우는 시스템을 온전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작물들이 충분히 땅과 교감하며 자연에 흠뻑 취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하지 않아야 합니다. 

유기농을 넘어서 자연재배로 돌아가는 이유도 농부와 작물이 본래의 자리에서 다시 시작하는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자연재배란 결국 작물을 키우는 데 있어 자연의 손길을 빌리는 것이지요. 인간은 보조적인 역활로 한발 물러나서 관찰하고 작물과 주변 식생과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게 도와주는 게 목적인 것 같습니다.
헌데 그 균형이라는 관점 또한 인간의 관점이기에 농부는 에고를 넘어 자연의 시선으로 바라 볼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주변의 풀들과 작물은 항상 경쟁하지 않습니다. 서로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부분이 많습니다. 
풀들은 일정하게 자라나며 땅을 만들고 나면 그 다음 식물에게 자리를 내줍니다. 매년 다른 식물들이 새롭게 터를 잡으며 땅은 더 풍족해집니다. 

그 속에서 작물들도 함께 풍성하게 자랄 수 있는 것이죠. 

아직은 초보농꾼이라 이런 관점들을 더 실제적으로 체험해가며 체득해야 하는 과정입니다. 
그 과정에서 첫번째는 자연을 믿는 것이고, 두번째는 작물과 자연 사이에서 최상의 선택을 하기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농부인 것 같습니다.




파종을 하고 커가는 걸 바라보며 수확을 하는 일련의 과정 속에서 작물과 농부는 연결되는 것 같습니다. 
그 무엇으로 말이죠.

벌레에 공격을 당하거나, 성장하며 몸살을 하거나, 생생하게 커 갈때나 농부는 온 존재로 그것을 함께 느끼게 됩니다.
수확을 하는 순간엔 그 모든 과정을 딛고 잘 커준 작물을 보면 큰 감동이 밀려옵니다. 
작물과 농부가 서로에게 빛을 주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새삼스럽게 느낀 거지만, 토란의 속살이 이제까지 본 것 중에서 가장 하얗더군요.
까는 내내 감탄사를 연발했습니다. 정말 뽀얗다. 정말 하얗다. ^^

토란은 시간이 지나면서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빨간 물질을 내는 것 같습니다.
토란을 캘 때 굼벵이 같은 애벌레가 토란을 먹고 있더군요, 애벌레가 먹고 있는 토란 부위를 보면 피가 맺혀있는 것처럼 빨간액체가 모여있었습니다. 뭔가 동질감이 느껴져서 순간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시중에서 사서 먹을 때와 다르게 토란의 끈적한 점액질이 많았습니다. 
수확 후에 바로 요리를 해서일까요?
평소 좋아하고 즐겨먹는 들깨토란탕이 이번엔 더 맛있었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부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에 우렁이 구경하세요.  (0) 2012.11.02
토사자 효소 담기  (0) 2012.10.16
토란을 수확했습니다.  (0) 2012.10.16
귀농 2년차 백수농부 이야기  (0) 2012.10.16
새팥이 꽃을 피우고 있다.  (0) 2012.08.22
매듭풀을 다시 보게 된다.  (0) 2012.08.2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