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두콩이 잘크고 있다. 조금 늦게 심은 감이 있어서 걱정하고 있는데 작년 경험으로는 늦가을까지 무난했던 걸로 기억한다. 


작두콩은 별다른 병해충이 없고 고라니도 먹지 않아 재배하기가 수월하다. 다만 콩깍지가 여물어 갈 쯤에 노린재가 빨대를 꼽아 쪽쪽 빨아먹어 콩이 여물지 않는 피해가 있다. 


작두콩을 보면 새삼 콩꽃이 이렇게 예쁜가 싶은 생각이 절로 든다. ^^ 

보통의 콩꽃은 작고 앙증맞은 느낌이 드는데 작두콩꽃은 청초한 매력이 있다. 그래서 꽃을 보고 있노라면 계속 키우고 싶은 작물이라는 생각이 든다. ^^ 물론 꽃만이 작두콩의 매력은 아니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알르레기 비염이 있는데 그 대표적인 증상이 콧물과 재채기다. 늦잠을 자거나 몸상태가 안좋을 땐 여지없이 더 많은 콧물과 재채기를 하게된다. 

코를 풀어도 풀어도 계속 나오니 생활하기가 너무 불편하다. 계절적 요인이 있을 땐 더 심해지니 항상 손수건을 들고다녀야 한다. 


귀농을 해서 농사를 지으며 주된 재배작물을 선택하는데 있어 고민을 많이 했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선택요건은 내가 먹어서 건강해질 수 있는 것을 재배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래서 선택한 작물 중 하나가 작두콩이다. 

작두콩은 모든 알르레기와 염증질환에 탁월한 효능을 나타낸다. 


내가 마시는 방법과 효과를 본 증상을 적어보면,

작두콩 30알에 물 3리터를 냄비에 담아서 물이 반으로 줄어들만큼 끓인다. 

그 물을 매일 잠자기 전에 한컵을 마시고 우려낸 작두콩은 밥할 때 넣어서 같이 먹었다. 


그렇게 먹기 시작한 것이 벌써 3달째인데, 확실한 것은 콧물, 재채기는 전혀 없다는 것이다. 

헌데 애매한 점은 작두콩을 먹지 않으면 비염증상인 콧물과 재채기가 다시 나타난다는 점이다.


비염증상이 다시 나타나면 그날 저녁에 작두콩을 끓여서 한잔을 마시고 잠을 자면 다음날에는 콧물과 재채기가 없어진다. 아주 깨끗하게~ 


매일 작두콩을 끓여먹기 위해선 정성이 필요하다. ^^* 

완치가 되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니 매일 차를 끓여마시듯이 마셔야 한다. 

하지만 매일 콧물과 재채기에 시달리는 것보다는 낫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다행인 점은 작두콩은 독성이 없기 때문에 장복을 해도 된다는 점이다.

하지만 너무 많은 양을 단번에 복용을 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일반 콩도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작년에 자연재배로 작두콩을 시험재배하고 올해 본격적으로 작두콩을 자연재배로 키우고 있는데 얼마나 수확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지금 잘 자라고 있으니 수확의 기쁨을 느낄 날이 기다려진다.


지금까지는 누가 어떻게 키웠는지 알 수 없는 작두콩을 구입해서 먹었다면 올해 가을부터는 자연과 내 손이 키운 자연재배 작두콩을 먹게 될 것이다. 그리고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눌 수도 있을 것이다. 


하루 하루 시간이 지날 수록 올바른 삶을 살아가기 위해 선택한 농부의 삶이 자리잡아 가며 가슴 속 빈 곳이 조금씩 채워져 가는 기쁨에 사로잡힌다. 


자연재배를 통해 작물이 자연 속에서 스스로의 생명력으로 자라나며 그 힘이 고스란히 열매에 담길 수 있도록 키워야 한다. 


그 열매를 내가 먹고 건강해지고 더불어 함께 건강해 질수 있도록 나눌 수 있다면 자연을 파괴하지 않는 농사가 점점 늘어갈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코 주위 얼굴뼈 속의 빈 공간인 부비동(코곁굴)은 들이마신 공기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며 목소리가 잘 울리도록 도와준다. 

부비동을 덮고 있는 점막에서는 끊임없이 점액(콧물)을 생산하며 점액은 작은 구멍을 통해 코 바깥으로 나오게 된다. 만약 부비동이 있는 점막이 부어 구멍이 막히거나 바이러스나 세균이 부비동에 침투하면 염증이 생겨 축농증(부비동염·코곁굴염)이 된다.

축농증이 되면 빠져나가지 못한 점액이 부비동에 계속 차면서 누렇게 된다. 결국 코 속이 붓고 심하면 물혹이 생기기도 한다.

미국에서는 인구의 13%인 3700만명이 축농증으로 고생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축농증 환자는 수년 동안 충혈, 두통, 얼굴통증, 권태감, 반복적인 감염 등의 증세를 경험한다.

미국 질병조절 및 예방센터에 따르면 축농증은 만성질환 중 가장 흔하며 특히 천식, 관절염, 심장병 환자에게 더 많이 생긴다. 또 남자보다 여자에게 더 많다.

미국 국립알레르기 및 감염연구소는 1년에 약 1400만명이 부비동 질환으로 병원에서 진료받는다고 최근 밝혔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대부분의 의사들은 내시경을 통한 간단한 수술로 축농증을 완치할 수 있다고 믿었다.

수술은 부비동에서 점액이 나오는 작은 구멍을 넓히고 점액을 생산하는 점막을 없앤 뒤 부비동에 공기를 환기시켜 주는 것이다. 

그러나 이 수술을 받은 많은 사람들이 축농증의 재발로 병원을 다시 찾으면서 이 치료법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나오기 시작했다.

디트로이트 헨리포드병원의 이비인후과 마이클 베니커 과장은 “의료계에선 축농증을 완치하는 방법으로 내시경 수술을 우선 권했다”며 “지금은 내시경 수술이 물혹 제거나 코뼈가 휘어서 생긴 축농증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지만 모든 사람에게 적용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디트로이트 웨인주립대 의대 이비인후과 존 크루즈 교수도 베니커 과장의 말에 동의하면서 환자가 6차례나 재발해 찾아왔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수술뿐만 아니라 수술이 아닌 방법으로 항생제나 염증을 없애는 각종 스테로이드 항히스타민제 소염제 등이 있지만 마찬가지로 치료 효과가 높지 않다.

이 때문에 의사들은 부비동염이 왜 발생했는지, 또 악화하는 원인이 무엇인지를 찾으면서 ‘면역시스템’과 ‘염증’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1999년 메이오 클리닉에서는 일부 축농증 환자는 코 속에 살고 있는 곰팡이가 인체의 면역세포와 반응해서 염증이 생긴다는 것을 발견했다. 즉 면역반응이 생기면 ‘호산구’라는 백혈구가 증가하며 호산구는 콧속의 점막을 자극하는 단백질을 방출한다. 이 자극은 곰팡이가 콧속에 남아 있는 한 계속 점막을 자극한다.

메이오 클리닉의 젠 포니코 박사는 “곰팡이를 가지고 있는 환자는 항생제가 아닌 항진균제로 치료받아야 한다”며 “이는 기존 치료방법과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천식 치료제인 ‘류코트리엔 차단제’에 대해서도 일부 의사들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체에서 ‘류코트리엔’이라는 물질은 천식 및 알레르기 증상이 생길 때 몸 속에서 분비돼 기관지에 염증을 유발한다. 류코트리엔 차단제는 류코트리엔의 작용을 중지시켜 염증을 막는 방법이다.

뉴욕대 의대 이비인후과 미첼 세첸 교수는 “류코트리엔 차단제를 복용하는 천식 환자에게서 축농증 증세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워싱턴의 내과의사인 알렉산더 체스터 박사는 축농증을 앓고 있는 수백명의 환자를 치료하면서 항상 버터 치즈와 같은 유제품을 뺀 음식물을 섭취할 것을 충고했다.

체스터 박사는 “환자 가운데 10%는 유제품을 끊고 나서 축농증의 모든 증세가 상당히 좋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이유는 아직 밝혀져 있지 않으며 유제품을 적게 먹을수록 코 속에 분비되는 점액을 줄인다는 정도로만 알려져 있다.

일부 의사들은 1960년 이후 껌의 단 맛을 내는 자일리톨이 포함된 코 전용 식염수 스프레이를 축농증 치료에 이용하고 있는데 증세 호전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핀란드에서는 최근 자일리톨이 호흡기에서 흔히 발견되는 세균의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축농증을 예방하려면 부비동을 붓게 만드는 와인이나 맥주를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콧속 점막에 자극을 주는 흡연도 삼가야 한다. 

이외에 물을 자주 마시는 것과 생리식염수로 코 세척을 하는 것도 좋다.
-http://www.nytimes.com/2002/12/17/health/anatomy/17SINU.html
-번역, 정리 이진한기자·의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