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종 때 겨울철에도 천둥이 치고 대낮에 금성이 나타나는 등 천재지변이 일어나자 노총각·노처녀를 빨리 장가·시집을 보내야 해결된다는 이른바 '솔로대책'을 내놓았다 ... 중략... 천재이변은 노총각·노처녀가 많은 탓이며   ... 중략...   성종 임금은 심지어 긴 장마의 원인도 '노처녀의 한(恨)'으로 여겼다.(1478년)


'솔로대책', 조정이 나선 까닭은?



김준근의 < 조선풍속도 > . 혼례를 마친 첫날 밤 신부집에 꾸려진 신방에서 족두리를 쓴 신부가 상을 받고 신랑을 기다리고 있다. |숭실대박물관 제공심지어는 노총각·노처녀들에게 혼수품까지 제공해야 한다는 것을 법( < 육전 > )으로 규정해 놓았다.


"여자 나이 20살이 되면 시집보낸다는 말이 < 예기(禮記) > 에 나와있습니다. 대저 혼인이란 시기를 놓치면 남모르게 번민하게 되는 것이니, 작은 연고가 아닙니다. 이 때문에 나이가 장성한 처녀는 관에서 혼수를 주어서 혼인시키는 법이 < 육전 > 에 기재되어 있습니다."


1443년(세종 25년) 사간원이 세종에게 올린 상소이다. 노처녀·노총각 구휼법이 있음에도 30~40이 되도록 혼인하지 못하는 남녀가 생기자 상소를 올린 것이다. 세종은 추상 같은 명령을 내렸다.


"가난한 남녀가 때가 지나도록 혼인하지 못한 자가 있다. 서울에서는 한성부(서울시)가, 지방에서는 감사(도지사)가 힘을 다해서 방문하라. 그래서 그들의 사촌(四寸) 이상의 친척들이 혼수를 갖추어 때를 잃지 않도록 하라. 이 법에 어기는 자는 죄를 주라."


1472년, 성종 임금은 아예 '전국 노총각·노처녀들의 수를 죄다 파악해서 혼수품까지 주어 혼인시킬 것'을 지시한다. 그 명에 따라 전국의 25세 이상 처녀들의 가계(家計)까지 조사했다. 그에 따라 가난한 자들에게는 쌀·콩을 10석씩을, 사족(士族)이 아닌 경우엔 5석씩을 혼수로 각각 지급했다. 나라에서 노총각·노처녀의 혼인을 관리하고 혼수폼까지 구체적으로 지정한 것이다.


중종 임금도 1512년 명령을 내려 "가난 때문에 시집 못간 노처녀들에게 관이 혼수를 보조하여 시집가도록 하게 하라"고 했다.


암해어사로 유명했던 박문수는 영조 임금에게 "혼인을 제 때 하는 것은 왕정(王政)의 선무(先務)"라고 못박기도 했다.(1730년)



천재이변은 노총각·노처녀 많은 탓



이런 '솔로대책'을 기상이변 및 재이(災異)의 해법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았다.


1535년(중종 30년) 겨울 천둥이 내리치고 태백(금성)이 낮에 나타나는 등 천변이 일어나자 신하들이 해결책 마련을 위해 격론을 벌인다. 그 가운데 중신들이 한목소리로 '솔로대책'을 마련했다.


신윤복의 < 단오풍정 > . 단오날 여인네들의 나들이 모습. 여성들이 단오를 맞아 창포에 머리를 감고 그네를 타고 놀았다. 조선시대 때의 경우 25살이 넘는 여성과 30살이 남는 남성을 대체로 노총각, 노처녀로 일컬었다. 


간송미술관 "'재변(災變)은 모두 백성들의 원망 때문에 일어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그러니 재물은 있으면서 혼기를 놓친 이들도 있습니다. 또한 재산이 없어 혼인하지 못한 자도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관청에서 혼수를 내려주어야 합니다."


가뭄이 심해 기우제를 지낼 때도 '솔로대책'은 필수적이었다. 이익의 < 성호사설 > 에는 '과년(過年)한 남녀를 결혼시키고 젊은 과부와 홀아비를 결합시키는 것'을 기우제 때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았다. 1540년 중종 임금은 '기우제의 조항'을 내리면서 "뒷날의 고증에 참고하라"고 전교했다.


" < 문헌통고(文獻通考) > 에 따르면 실직자(失職者)를 다시 심리했다. 부역과 세금을 감하여 가볍게 하여 주었다. 어진 사람을 기용하고 탐욕스런 사람을 내쳤으며, 시집·장가 못 간 사람들을 구휼하여 주었으며, 음식의 가짓수를 줄이고 악기는 진설만 하고 연주하지 않았다."


< 문헌통고 > 는 중국 송말(宋末), 원초(元初)의 학자 마단림(馬端臨)이 저작한 제도와 문물사(文物史)이다. 중종 임금은 기우제를 지내기 위해 옛 서적까지 참고, 노총각·노처녀의 구휼은 물론 실업자 대책까지 마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성종 임금은 심지어 긴 장마의 원인도 '노처녀의 한(恨)'으로 여겼다.(1478년)


"하늘의 도(道)는 아득히 멀어서 알 수 없다. 요즘 장마가 몇 달 동안이나 개지 않는구나. 아마도 가난한 사족(士族)의 처녀가 제때에 출가(出家)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닌가. 원광(怨曠·시집·장가를 제 때 못감)의 한(恨)이 화기를 범한 듯 하다. 중앙·지방의 공무원들에게 명하여 이들의 혼수감을 넉넉히 주어 시기를 놓치게 하지 마라."



여자 25살, 남자 30살 넘으면 '노처녀', '노총각'


노총각·노처녀를 구분하는 나이는 어떨까.


< 예기 > 에는 "여자 나이 20살이 되면 시집보낸다"고 했다. 20살 언저리가 결혼 적령기임을 알려주고 있는 것이다.



중종 때 겨울철에도 천둥이 치고 대낮에 금성이 나타나는 등 천재지변이 일어나자 노총각·노처녀를 빨리 장가·시집을 보내야 해결된다는 이른바 '솔로대책'을 내놓았다. < 중종실록 > 에 보인다.태종 시대, 즉 1407년 의정부가 올린 상소문에는 "양반의 딸 가운데 나이 30이 지나도록 집안이 빈궁해서 시집을 가지 못한 자는 관가가 혼수를 대준다"고 했다.


하지만 < 경세유표 > 에 나오는 '애민(愛民)의 여섯조목'은 "30살이 되도록 장가 못간 남자와 25살이 되도록 시집 못간 여자는 관(官)에서 성혼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니까 남자 30살, 여자 25살 이상을 노총각·노처녀로 본 것이다. 1794년(정조 18년), 수원 유수 김노성은 겨우 혼인을 한 노총각·노처녀들의 명단을 보고했는데 다음과 같다.


"장족면 과부 김씨(金氏)의 딸 나이가 22세인데 혼기가 지나 혼인. 삼봉면 남성 이일손의 나이가 30세인데 혼기가 지나 혼인. 장족면 이원대(李元大)의 나이가 38세인데 혼기가 지나 혼인…."


딱히 법으로 정한 나이는 없었지만 대체로 여성의 나이 20살 언저리가 적령기이며, 25살이 넘으면 노처녀의 반열에 들었음을 알 수 있다. 남자는 30살이 넘어야 노총각의 대열에 합류한 것 같다.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홀아비, 홀어미


그렇다면 나랏님은 노총각·노처녀에게만 관심을 가졌던 것일까. 아니다. 그들보다 더 긍휼히 여겨야 할 이들이 바로 홀아비와 과부였다. 그 역사는 깊고도 깊다.


그 '환과'를 잘 돌본 이는 바로 주나라 문왕이었다.


"문왕이 정사를 펼칠 때 인을 베풀되 반드시 홀아비나 홀어미 등을 돌봐 천하의 3분의 2를 소유한 일"은 조선시대에도 두고두고 선정(善政)의 예로 언급됐다.( < 명종실록 > )


< 서경 > '무일(無逸)'편은 "문왕은 소민(小民)을 품어 보호하고, 홀아비와 과부들도 은혜로 잘 돌봤다.(懷保小民 惠鮮鰥寡)"고 기록했다.


맹자는 일찍이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네 종류의 사람들을 '환과고독(鰥寡孤獨)'이라 했다. '환'은 아내를 잃은 남자, '과'는 남편을 잃은 남자, '고'는 부모를 잃은 아이, '독'은 자식이 없는 노인 등을 일컫는다. 맹자는 특히 '환과'를 두고 "홀아비와 홀어미는 하소연할 곳이 없는 자들(鰥寡無告")이라 했다.


공자도 "나라를 다스리는 자는 홀아비나 과부도 감히 업신여기지 못하는데, 하물며 사민(士民)에게 그렇게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법으로 돌봤던 '환과고독'


우리 역사에서도 '환과', 즉 짝 잃은 남자와 여자는 나라가 나서 돌봐야 하는 대상이었다.


예컨대 기원후 28년 신라 유리이사금은 '환과고독', 즉 홀아비와 홀어미, 고아와 자식없는 노인을 위문하고 양식을 나눠 부양하도록 했다.


"겨울에 왕이 순행중 한 할머니가 얼어 굶어죽어가는 것을 보고 말했다. '미미한 몸으로 왕위에 있으면서 백성을 능히 기르지 못하여 늙은이와 어린 아이로 하여금 이 지경에까지 이르게 했구나. 다 내 죄다. (왕이) 옷을 벗어서 덮어주고 밥을 주어 먹게 하였다. 그리고 담당 관청에 명하여 전국의 환과고독을 위문하고 부양하게 했다."


또 834년 겨울 흥덕왕도 '해마다 환과고독을 위문하고 곡식과 베를 차등있게 내려주는 것'을 국법으로 삼았다. 고려 때도 마찬가지였다.


1110년 고려 예종은 나이 80살 이상의 노인과 효자·순손·의부·절부·홀아비·과부·고아·자식없는 늙은이·불구자 등을 초청, 남명문 ?에서 잔치를 베풀고 물품을 차등있게 하사했다.



'솔로대첩'은 불가한다.


1525년(중종 20년)의 실록을 보면 이상한 대목이 나온다. 불쌍한 민중의 구제책을 의논하는 내용이다.


조정은 12년 전인 1513년 진제장(賑濟場·흉년에 곤궁한 백성을 구제하던 곳)을 없앤다. 대신 홍제원과 보제원 등에 분산 수용한다. 무엇 때문일까.


"굶주린 민중을 한 장소에 몰아놓으면 잘 구제하기 어려을 뿐 아니라 도리어 폐단이 있게 될 것이다.~서울 안에는 굶주리는 남편없는 부인들(과부)들이 또한 많을 것인데, 이들을 한 장소에 함께 들어가게 해서는 안된다.~ 내 생각에는 오부(五部·서울시내 5개 행정) 및 한성부로 하여금 도성 안 홀로 된 남자와 여자들의 수를 헤아려 음식을 나눠 지급함이 어떨까 한다. 의정부와 의논하라."


홀로 된 남녀들을 한 곳에 모아놓으면 갖가지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는 뜻인가, 아니면 굶주린 이들이 폭동을 일으킬 수도 있음을 우려한 것일까.

- 경향신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살아있는 에너지 - 신과학총서 2

콜럼 코츠 (지은이) | 유상구 (옮긴이) | 양문



지구상에 매일같이 쏟아져 나오는 각종 환경재해에 관한 해법을 소개한 저서. 빅터 샤우버거의 자연관과 사상에 깊이 매료된 저자가 자연의 신비와 이를 바탕 으로 한 과학원리를 제시한 저서. 새로운 차원의 에너지, 물의 본성, 물의 순화과정 등을 체계있게 기술했다.


목차


001. 빅터 샤우버거, 그는 누구인가? 

002. 에너지란? 

003. 새로운 차원의 에너지 

004. 운동이란? 

005. 태양 

006. 지구를 감싸고 있는 대기 

007. 온도 

008. 물의 본성 

009. 물의 순환과정 

010. 샘물의 형성과정 

011. 돌이 물에 뜨는, 물살에서 송어가 휴식을 취하는 원리 

012. 통나무 운송수로 

013. 물의 흐름에 관한 동역학적 고찰 

014. 물 공급방법 

015. 음용수의 공급 현황 

016. 나무와 빛 

017. 삼림경영학, 고귀한 학문인가 하찮은 잡학인가? 

018. 나무의 신진대사 과정 

019. 농업에 응용되는 생명의 기술 

020. 숙성 에너지의 생성 

021. 응폭 

022. 마지막 회고 

023. 역자후기 

024. 용어설명 

025. 참고문헌 

026. 찾아보기



인상깊은 구절들


빅터는 물을 지구를 구성하는 단순한 물질이 아닌 '모든 생명체의 모체에 해당하는 대지의 혈액'이라고 보았으며, 모체의 자궁이라 할 수 있는 양질의 숲에서 물이 생산된다고 보았다. 물은 모든 생명체들의 체내에서 활동하면서 놀랍게도 모든 생명을 창조하고 유지하는 근본이다. 생명이란 운동이며 내적 혹은 외적으로 일정한 흐름과 변화의 상태를 의미한다. --- p. 161


뉴턴경은 사과가 땅으로 떨어진 이유를 생각하기 이전에 사과가 어떻게 나무에 매달려 있게 되었는지를 먼저 의심했어야 한다. -p.99


통상적으로 태양은 아주 뜨겁다고 생각하지만 여러 가지 정황에 비추어 볼 때, 태양은 아주 차갑다고 추정된다. -p.116


제방을 쌓아서 물길을 조절한다는 생각은 원인과 그에 따른 결과를 서로 대립되는 개념으로만 파악하려는 일차원적인 발상이다. -p.222


그러나 자연은 경쟁보다는 상호조화를 바탕으로 운행되는 체계다. -p.282


벌목한 후 나무가 좀먹지 않기를 바란다면 일년중 벌목이 가능한 날은 불과 사흘뿐이다. -p.304


최근 20-30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강력한 전자기파를 널리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나무의 내부 통신체계와 유기체들간의 신호체계에 극심한 교란을 야기시키고 있다. -p.316


빅터가 개발한 비행접시는 아무런 입력 없이도 저절로 회전하며,... 이러한 일련의 과정은 기존의 정통과학적 입장으로는 전혀 이해할 수 없는 현상으로서 지금의 과학적 한계를 벗어나는 내용이다. -p.389 



리뷰


현대 문명의 위기에 공감하고, 새로운 대안을 찾는 이들에게 이 책은 매우 좋은 책입니다.

 

20세기 이후  인류는 비약적인 과학 기술에 의해 편리한 물질문명을 이룩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현재의 과학 기술은 지구의 자원을 고갈 시키고, 환경을 오염시킬 수 밖에 없는 불완전한 과학기술로 인간의 이기주의를 부추기는 자본주의와 결합함으로써, 지구의 환경과 생태계를 대규모로 파괴하였습니다.  

 

사실 지구는 하늘과 땅과 바다의 모든 무생물, 미생물, 식물, 동물, 인간 등을 세포로 한 매우 커다란 생명체인데, 지금까지 인류는 인간 중심 이기주의로 지구를 포함하여 인간 이외 모든 것을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여겼습니다. 인류에 의해 지구의 세포가 대량으로 파괴됨에 따라 생명체인 지구의 균형을 깨뜨려서 지구는 중병에 걸렸으며 지구는 스스로 살기위한 자기 치유를 시작했습니다. 지구의 몸살은 인류에게는 기상이변과 지진,화산 등 천재지변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갈 수록 심해지는자연재해로 인류는 생존 자체가 위태로운 상황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20세기 초반에 벌써 이러한 인류 문명의 위험성을 예견하고, 지구를 생명체로 인식하여 자연과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삶의 방식과 청정 과학기술을 제시한 위대한 선각자가 빅터 샤우버거입니다.

 

"살아있는 에너지" 책은 빅터 사우버거의 삶과 철학, 과학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20세기의 화려한 전기 문명의 시대를 열은 사람은 니콜라스 테슬라이고, 상대성이론으로 원자시대를 열은 사람은 아인슈타인입니다. 테슬라와 아인슈타인은 매우 뛰어난 과학자이었으나, 불행히도 이들이 제시한 교류전기와 무선장치, 원자에너지는  전자파와 방사선 물질로  지구의 공간을 오염시키는 한계성을 가진 기술이었습니다.

 

반면, 빅터샤우버거가 제시한  응축 에너지(Implosion) 기술은 오염없이도 우주 공간으로부터 기존의 폭발(Explsion)에너지보다 훨씬 큰 에너지를 끌어올 수 있는 전혀 새로운 방법이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20세기 인류는 자연과 공존하면서 인류 문명을 도약시킬 수 있는 이러한 과학 기술을 알아보지 못하고 빅터 샤우버거의 연구 결과를 사장시켰습니다. 

 

빅터 샤우버거는 통탄합니다.

"사람들은 모두 내가 미쳤다고 한다. 정말이지 그들의 말이 옳았으면 좋겠다. 나처럼 보잘것없는 한 인간이 의미없이 지구상을 헤매고 다닌다 해도 그것은 별로 대단한 일이 아니다. 그렇지만, 만약 내가 옳고 오늘날의 과학이 틀렸다면, 만약 그렇다면, 오 하느님! 제발 인류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빅터버거가 발명한 주요 내용을 보면,

 

제트엔진의 원리를 세계 최초로 제안했으며.

1930년대에 지구는 생명체라는 것을 인식하고, 삼림이 파괴되면 지구온난화가 오고 기상이변이 올것을 경고 했으며,

물을 살아있는 생명체로 보고 자연의 원리대로 사용해야지, 그렇지 않을 경우(하천 직선화,하상정비,댐) 수질이 오염되고 생태계가 파괴됨을 경고하였으며,

현대의 화석연료와 원자핵 분열을 사용한 폭발(Explosion) 에너지의 위험성(오염)을 알려주고, 소용돌이(보텍스,Vortex) 방식의 새로운 청정에너지인 응폭(Implosion) 방법을 제시하였으며,

상대성원리의 불완전성을 지적하고, 정신과 생명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는 우주 원리를 제시하였습니다.

  

책이 나온지 약 15년이 되었지만, 안타깝게도 빅터샤우버거가 제시한 이러한 방법들을 인류는 현재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지구의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인류는 그동안 지구를 무생명체로 보고 인간 중심 이기주의로 지구 가족인 하늘, 땅, 바다의 모든 환경과 생명체들의 균형을 파괴한 행위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자연과 상생하고 인류와 상생하는 삶으로 전환해야만 할 것입니다. 지구를 생명체로 인식하여, 지구를 오염시키는 쓰레기를 절반이하로 줄이고, 육식을 자제하고, 친환경 기술을 적용할 때 인류는 현재의 위기를 해소하고 새로운 도약을 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인류는 현재의 환경을 오염시키는 과학 기술을 대체할 새로운  과학 기술을 찾아야 하는 데, 빅터 샤우버거가  제시한 방법이 가장 가능성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빅터 샤우버거는 방대한 연구를 통해 많은 기록을 남겼으나, 관리 소홀로 현재 이 기록들이 많이 남아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주요 원리 등의 자료가 남아 있으므로, 여러 사람들이 연구를 한다면 새로운 기술을 통해 현재 지구의 위기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 기술은 물질과학이 주는 당장의 눈 앞의 물질적인 이익 대신, 자연과 상생을 하고, 인간의 사회를 풍요롭게 하여 인류를 살리는 매우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뜻 있는 많은 분들이 새로운 과학 기술 연구에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참고로 이 책은 콜럼코츠라는 과학자가 빅터샤유버거 사후 20년이 지나  자료가 매우 부족한 가운데서도 15년의 자료 수집과 연구를 통해 발간한 책으로, 대단한 노력의 산물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현대 문명의 위기에 대한 대안을 찾는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