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 전 끝난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에스프레소 전문점은 아기자기한 인테리어와 원두 볶는 향이 가득한 낭만적 공간으로 묘사됐다.

실제 이 드라마 방영 이후 커피전문점 창업 문의가 부쩍 늘었다는 게 창업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현실에서 커피 전문점 창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치열한 시장 분석과 메뉴 개발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 3000억 원 규모의 커피 전문점 시장에서는 외국 브랜드, 국내 대형 브랜드, 국내 중소형 브랜드들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 커피시장의 절대 강자, 스타벅스와 커피빈

국내 시장에서 스타벅스와 커피빈 등 대형 외국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50% 정도. 각 매장을 본사에서 직영으로 운영해 가맹점을 모집하지 않는다.

1999년 국내에 진출해 최근 216호점을 연 ‘스타벅스’(www.istarbucks.co.kr)는 매장마다 책을 비치하고 월 1회 이상 고객 대상 ‘커피교실’을 여는 등 ‘종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 104호점까지 오픈한 ‘커피빈’(www.coffeebeankorea.com)은 자체 베이커리를 운영해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탈리아 브랜드 ‘파스쿠치’(www.caffe-pascucci.co.kr)는 330m²(100평) 이상의 대형 매장을 늘려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꾸민다는 전략이다.

○ ‘틈새시장을 공략하라’…국내 업체의 도전

뒤늦게 커피 전문점 시장에 뛰어든 국내 업체들은 커피 이외의 다양한 음료를 개발하고, 조식 뷔페, 샐러드 바를 운영하는 등 외국 브랜드와의 차별화에 나섰다.

롯데리아가 지난해 가맹점을 모집하기 시작한 ‘엔제리너스’(www.angelinus.co.kr)는 일부 매장에서 커피와 빵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조식 뷔페를 운영 중이다. 아침을 건너뛰는 직장인들을 공략한 것.

국내 중소업체들의 약진도 눈에 띈다.

‘할리스커피’(www.hollys.co.kr)는 일정 금액을 내면 마신 음료를 리필해 주는 제도로 고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티하임’(www.teaheim.co.kr) 매장에는 빵과 오븐, 토스터가 있어 음료를 구입하는 고객은 무료로 빵을 구워 먹을 수 있다. 커피를 즐기지 않는 고객을 위해 고구마라테, 녹차카푸치노 등 다양한 음료가 있다.

‘턱스에스프레소’(www.tucksespresso.co.kr)는 손님이 원하는 대로 에스프레소 샷, 우유 등의 양을 조절해 주는 수제()식 커피가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천편일률적인 커피에서 벗어나기 위해, 손님이 원두를 원산지별로 고를 수 있는 방안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창업 전문가들은 “커피 맛은 매장의 습도와 온도, 원두 보관방법 등에 따라 변화가 심하기 때문에 커피 전문점 창업자는 커피 관련 지식이 많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커피 전문점은 주로 식사 후 휴식 공간, 약속 장소 등으로 이용되기 때문에 인근 음식점의 종류, 사무실 밀집도 등을 철저히 분석하는 것도 필수다.




커피 전문점별 창업 비용
브랜드 창업 비용(점포비 제외)
엔제리너스(www.angelinus.co.kr) 1억3000만 원 선(99m²)
할리스(www.hollys.co.kr) 1억2000만 원 선(66.11m²)
퀴즈노스서브(www.quiznos.co.kr) 1억1580만 원 선(66.11m²)
티하임(www.teaheim.co.kr) 1억1500만 원 선(99m²)
턱스에스프레소(www.tucksespresso.co.kr) 3900만 원 선(33m²)
샐러데이(www.tucksespresso.co.kr) 2900만 원 선(16.5m²)
샌드프레소(www.sandpresso.com) 6820만 원 선(49.6m²)
이디야(www.ediya.com) 5800만 원 선(33m²)
탐앤탐스(www.tomntoms.com) 1억8000만 원 선(99m²)
스타벅스, 커피빈, 파스쿠치, 빈스 앤드 베리즈 등은 본사 직영으로 운영돼 가맹점 모집이 없음. 자료: 한국소자본창업컨설팅협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불황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외식업계에 ' 무한 리필 ' 바람이 불고 있다.

비교적 싼 가격에 다양한 음식을 무한정 먹을 수 있는 '무한 리필' 음식점들이 주머니가 가벼워진 직장인의 회식이나 가족 외식 장소 등으로 인기다. 주로 프랜차이즈 형태인 이들 음식점은 '박리다매'를 기본으로 하면서도 물류비,인건비를 절감하는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수익을 내는 구조를 갖춰 불황기 창업 아이템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퓨전구이전문점인 '도누가'와 '벼리벼리'는 삼겹살 1인분 가격(8000~9000원)으로 각종 육류와 해산물 등을 무제한으로 구워 먹을 수 있는 사업모델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도누가 신림점은 99㎡(30평)의 중소형 매장인데도 월 4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고,최근 개점한 벼리벼리 일산 라페스타점은 하루 매출이 1000만원을 넘기도 했다. 도누가는 가맹사업 1년여 만에 점포를 25개로 늘렸다. 지난 3월부터 본격 가맹점 모집에 나선 벼리벼리도 현재 16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홍합구이전문점인 '홍가'와 치킨맥주점 '너가내가'도 최근 '무한리필'을 내세워 성공을 거두고 있다. 홍가는 주요 메뉴인 '양푼 홍합탕'(1만4000원),너가내가는 일반 단품 메뉴 외에 1인당 7900원으로 바비큐 치킨 등을 무제한 제공한다. 홍가 홍대점은 월 매출 1억원이 넘는 '대박집'으로 자리 잡았고,너가내가 서울대점은 소형 매장(38㎡)임에도 월 3000만원의 매출을 올린다.



문제는 '무한 리필' 메뉴로 손님은 북적대지만 이익을 낼 수 있느냐는 것.이들 업체는 △유통단계 축소로 원가 절감 △최소 인력 운영시스템으로 인건비 축소 △술,보조메뉴 판매 등으로 수익을 맞춘다. 또 음식점과 주점을 혼합한 모델이어서 심야까지 영업하며 매장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도누가와 벼리벼리의 경우 본사에서 원재료를 대량 구매해 자체 공장에서 가공한 뒤 직접 각 점포로 배송하고,점포에선 손님들이 음식을 가져다 직접 구워 먹는 뷔페식 운영으로 물류비와 인건비를 줄였다. 홍가는 산지 직거래를 통해 1차 가공한 홍합을 매장에 공급한다.

최재봉 연합창업컨설팅 소장은 "한때 유행처럼 번졌던 저가형 고기뷔페가 퇴조한 것은 손익을 맞추지 못하면서 맛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며 "최근 각광받는 '무한 리필' 점포들이 장수하려면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면서 맛과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높아진 요구를 계속 맞출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