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거 항공기가 널리 사용되기 전이나 그 성능이 미약했을 때 거대한 풍선이라고 할 수 있는 비행선 (Airship) 은 운송 수단으로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역사적인 힌덴부르크호 참사 이후 비행선의 시대는 저물었고 그 자리에 대신 대형 점보 여객기들이 하늘을 누비고 있습니다. 

  

힌덴부르크호 같은 비행선 참사는 수소 대신 헬륨 가스를 사용하므로써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고 해도 비행선은 여러가지 문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일단 그 크기 때문에 측풍에 약해 지상에서 고정하는데 꽤 애를 먹을 수 있으며 속도 역시 시속 100 - 200 km 수준이 최고라 현대의 아음속 제트 여객기에 비교할 바가 아니라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장점 역시 가지고 있습니다. 비행선은 오랬동안 공중에 머무를 수 있기 때문에 관광용으로 적합하며 무엇보다 자체적으로 부력을 발생시키기 때문에 공중에 뜨기위한 에너지를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같은 거리를 이동한다면 항공기 대비 에너지 효율이 매우 높습니다. 또 공중에서 호버링 하는 경우에도 훨씬 안정적이며 헬기보다 훨씬 안전합니다. 또 헬기처럼 바로 아래에 아주 큰 풍압을 가하지 않는 장점도 있어 특수한 용도로는 매우 이상적입니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이고르 파스테르나크 (Igor Pasternak) 가 창립한 Aeros 사는 비행선 및 개인 비행기등을 생산하는 회사로 비행선 부분에 상당한 노하우를 가진 회사입니다. 현재 CEO 이기도한 이고르 파스테르나크의 꿈은 초대형 비행선을 이용해서 화물 및 사람을 수송하는 미래입니다. 수년전부터 거론된 에어로스사의 Aeroscraft Heavy Lift Air Vehicle 의 프로토 타입인 드림 드래곤 (Dream Dragon) 이 이제 비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드림 드래곤 프로토 타입  Credit : Aeros


 

 

이 프로토 타입은 2013 년 비행 예정이며 거대한 행거 안에서의 테스트는 완료했습니다. 실제 2배 크기인 완성형은 2016 년 비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풀스케일 Aeroscraft 는 4800 km 의 항속 거리에 66 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으며 최고 시속 140 마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현대의 화물 수송기에 비해 인상적인 능력은 아니지만 앞서 이야기 했듯이 비행선만이 가질 수 있는 아주 독특한 기능이 있습니다. 그것은 아주 특수한 환경에서의 화물 수송입니다.  

 

예를 들면 현대의 대형 풍력 발전기들은 거대한 블레이드를 수송하는데 매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지름 100 미터 이상급 풍력 발전기도 흔하게 볼 수 있게 되었지만 이를 그 위치까지 수송하는 일은 보통일이 아니라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대형 비행선이라면 어디든지 수송이 가능합니다. 또 석유나 가스 파이프의 경우도 비슷한데 접근 도로도 없는 오지라고 해도 비행선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지상에서 거대한 터빈 블레이드를 수송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고 점차 블레이드가 커지면서 이 어려움은 더 커지고 있다.  Turbine Blade Convoy for Scout Moor Wind Farm passing through Edenfield   Credit : Paul Anderson)  



(Credit : Aeros)

  

그외에도 쉽게 화물을 수송할 수 없는 산꼭대기에 건물을 짓거나 물자를 수송해야 하는 경우라든지, 비행기가 내릴 수 없고 헬기로도 접근이 용이하지 않은 지역에 물자를 수송하는 용도로 안성맞춤입니다. 예를 들어 밀림 한가운데서 벌목을 하는 경우 벌목 자체보다 접근 도로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나무를 베어야 하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런 비행선으로 필요한 물자를 수송하고 대신 벌목한 나무를 실어 나른다면 훨씬 친환경적 벌목이 가능합니다. 

 

에어로스는 미래에 500 톤급의 초대형 비행선에 대한 꿈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 꿈은 이전에 DARPA 의 지원하에 등장했던 왈루스 (Walrus) 비행선의 후속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초대형 비행선을 군사적인 수송 용도로 사용하려고 했던 것이지만 2010 년 계획이 중단되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사용하려고 했던 기술들이 에어로스크래프트 비행선에 적용될 것이라고 합니다. 

  

에어로스의 비행선은 이전에 비행선에 비해서 한가지 기술적 혁신을 마련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내부에 헬륨 가스를 따로 저장하는 밸러스트 탱크가 있어 화물을 탑재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체적으로 부력을 조절해서 안전하게 착륙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과거 비행선의 경우 부력 조절이 힘들어서 화물을 실지 않은 상태에서는 위로 날아가려고 하기 때문에 많은 지상요원들이 이를 고정하기 위해 잡아야만 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비행선 유지 운영에 너무 많은 비용과 인력이 필요하게 되는데 에어로스크래프트의 신형 비행선은 내부의 헬륨 가스를 압축해서 스스로 부력을 조절할 수 있어 필요한 인력을 대폭 줄였다는 것이 제조사 측의 설명입니다.  

 

대형 비행선이 실제로 다시 상용화 된다면 생각보다 응용범위가 꽤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에어로스 이외에도 몇몇 회사들이 다시 비행선 르네상스를 준비하기 위해 노력 중인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참고  

http://www.aeroscraft.com/

http://www.prweb.com/releases/2013/1/prweb10314373.htm

http://en.wikipedia.org/wiki/Aeroscraft

- 고든의 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차세대 전지시장을 선점하는 자가 세계 산업을 제패한다.”

국내외 전자·자동차 기업들이 합종연횡식으로 차세대 전지시장 쟁탈전에 뛰어들고 있다.

30일 관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한국의 삼성SDI, LG전자, LG화학,일본의 산요, 샤프, 닛산 등은 연관 기업과의 국경을 뛰어넘는 합종연횡을 통해 차세대 전지와 관련 시장 선점에 다걸기를 하고 있다.

이는 세계 경제가 극심한 불안감에 휩싸인 상황에서 ‘21세기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차세대 전지(2차전지, 태양전지, 연료전지)에서 신성장의 돌파구를 찾기 위한 행보다.

또 고유가와 친환경 흐름에 맞춰 ‘가솔린 시대’가 쇠퇴기로 접어든 반면 차세대 전지는 2007년 기준 연간 18조원가량의 시장을 형성할 만큼 커지고 있는 것도 작용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전지시장 경쟁구도는 사업영역과 국가, 산업구조 등을 파괴하면서 이뤄져 ‘글로벌 산업지도’를 단숨에 재편할 태세다.

■한국, ‘다크호스’로 부상

한국 기업들은 뒤늦게 차세대 전지시장에 가세했지만 특유의 집중력을 앞세워 ‘다크호스’로 부상하고 있다. 삼성SDI는 지난 9월 독일 보쉬와 자동차용 리튬이온 배터리사업을 위해 합작법인 ‘SB 리모티브’를 설립했다.

SB리모티브는 향후 5년 동안 5억달러를 투자해 오는 2011년부터 고효율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생산키로 했다. 이미 삼성SDI는 3시간 충전시 400㎞까지 주행하는 리튬이온 전지를 개발한 상태다.

LG전자도 오는 2010년 말까지 2200억원을 들여 연산 120메가와트(㎿) 태양전지 생산라인 2기를 건설한다. 또 LG전자는 조만간 독일 코너지그룹과 태양전지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LG화학의 경우 미국 GM과 리튬이온 2차 전지 공급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일본, 차세대 전지 패권 야심

지난 1970년대부터 전지분야에서 강자로 군림해 온 일본은 차세대 전지시장도 제패하기 위해 국내외 기업 간 ‘거미줄식 짝짓기’를 단행하고 있다.

산요는 포드에 하이브리드차용 니켈전지도 공급했고, 독일 폴크스바겐과 공동으로 오는 2009년에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할 계획이다.

일본 샤프도 동경일렉트론과 태양전지 제조장치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해외 영역파괴식 전지사업 러시

이종 기업이 영역파괴식으로 전지분야에 진출하는 현상도 눈에 띈다.

미국 인터넷기업인 구글은 장려금을 제시해 전지분야 사업아이디어를 모집하는 등 전지분야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일본 가스판매 회사인 Showa 홈 가스는 오는 2009년까지 80㎿가량의 전지를 판매할 계획이다. 일본 주택판매업체인 Daiwa 하우스도 태양전지와 전기제어시스템을 조합한 주택판매에 나서고 있다.

[파이낸셜 뉴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美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의 인텔 본사 앞에 전시된 인텔 로고


美 반도체 업체 인텔은 대만 최초의 4G 이동통신 네트워크 개발을 위해 대만 VMAX텔레콤에 1,150만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10월 30일 발표했다.

통신장비업체 테콤(Tecom)과 대만 이동통신 사업자 VIBO텔레콤의 합작사인 VMAX는 2009년 상반기부터 대만 내에서 WiMAX네트워크를 상용화함으로써 고속 브로드밴드 무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폴 오텔리니(Paul Otellini) 인텔 CEO는 인텔이 차세대 모바일 기기용 소프트웨어 개발 센터를 대만에 개설하기로 대만 경제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통해 향후 대만을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의 개발 및 배포를 위한 중심지로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