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분명히 말해 진리가 언제나 박해를 이기고 최후의 승리를 거둔다는 주장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하나의 상식이 되다시피 했지만, 역사적인 모든 경험이 입증하듯이 사실은 유쾌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는다. 역사는 진리가 박해 앞에 무릎을 꿇고 만 숱한 사례들을 보여준다. 영원히 그렇지는 않을지라도, 몇백 년 정도는 어둠에 묻혀 있어야 할 것이다. 


종교 문제를 예로 들어보겠다. 종교개혁은 이미 루터 이전에 적어도 스무 번은 일어났지만 모두 진압 당하고 말았다. 이를테면 브레시아의 아르날도, 프라 돌치노, 사보나롤라, 알비 파, 발도 파, 롤라드 파, 후스 파 등이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심지어 루터의 혁명이 성공한 뒤에도 박해를 가한 자들은 모두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 그래서 스페인, 이탈리아, 플랑드로, 오스트리아 제국에서 개신교는 뿌리 뽑히고 말았다. 만일 메리 여왕이 살았거나 엘리자베스 여왕이 죽었더라면 영국에서도 분명히 같은 일이 벌어졌을 것이다. 


이단자들이 너무 강력해서 효과적으로 척결하기 어려운 경우 말고는, 박해를 가하는 자들은 언제나 성공을 거두었다. 정상적인 이성을 가진 사람이라면 그리스도교가 로마 제국 시절에 최후를 맞고 말았으리라는 점을 의심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 그리스도교가 어떻게 널리 전파되면서 압도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었을까?


그것은 그리스도교에 대한 박해와 박해 사이의 긴 기간 동안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거의 아무런 방해도 받지 않은 채 선교 활동을 펼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거짓과는 달리 진리는, 오직 진리만이 지하 감옥과 화형의 박해를 이겨낼 수 있는 어떤 신비한 힘을 지니고 있다는 믿음은 순진한 착각에 지나지 않는다. 거짓의 유혹을 이겨낼 수 있을 정도로 진리를 향한 인간의 열정이 뜨거운 것은 아니다. 법적제재는 물론이고 심지어는 사회적 제재라도 충분히 가해지기만 하면 진리나 거짓을 향한 열정은 중단되고 만다. 


진리가 가진 진정한 이점이란 다음과 같은 것이다. 어떤 생각이 옳다고 치자. 이 진리는 한 번, 두 번 또는 아주 여러 번 어둠에 묻혀버릴 수 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때로는 좋은 환경을 만나 박해를 피하고, 그러다가 마침내 모든 박해에 맞서 싸워 이길 만한 힘을 가지게 될 때까지, 그것을 거듭 어둠 속에서 태양 아래로 끄집어내는 사람이 반드시 있다. 이것이 진리가 가진 힘이라면 힘이다.


- 존 스튜어트 밀, 자유론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