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산딸나무
처음엔 층층나무 인줄 알았는데 꽃과 열매를 보고서야 산딸나무라는 걸 알게됐다. 같은 층층나무과라 잎과 수형만을 보면 알기 어렵다. 열매가 잘 익기를 바라면서 새들과 함께 나눠먹어야 겠다. ㅎㅎ



갈참나무
새들과 다람쥐를 심심치 않게 보게 되는 이유가 참나무가 많아서라는 생각이 든다. 도토리묵은 만들기가 어렵고 집에서 만든다면 가스비가 넘 많이 나올 것 같다. 땅에 솥을 둬서 나무로 불을 때며 하면 좋을 것 같다. 주위를 둘러볼 수록 약용식물들이 풍부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가막살나무
이번에 처음 알게 된 나무다. 가막살나무로 확실시 된다. 덜꿩나무와 비슷하지만 특징들을 살펴본 바 가막살나무인 것 같다. 잎과 가지도 약용하고 열매도 맛이 달다고 하니 먹어보고 싶다. 알면 알수록 모든 식물들이 다 식용가능하고 그들만의 약효가 있다. 고마운 일이다.



물갬나무
물오리나무와 너무 흡사한데 미묘한 차이가 있다. 아직 이 나무에 대해서는 많이 알아보지 않았다. 우리 천천히 서로 알아가자꾸나. ㅎㅎ



조팝나무
꽃이 폈을 때는 바로 알았는데 꽃이 지고 다시 올라가서는 이게 무슨 나무지? 하며 한참을 보고 다음날도 또 무슨 나무지? 하며 내려오곤 했다. 그러다 열매를 유심히 보고는 책을 찾던 중에 조팝나무라는 걸 알게 되고 아 그 자리에 꽃이 핀 조팝나무가 있었지~ 라며. ㅎㅎ 꽃도 이쁘고 향도 좋은데 거기다 약성도 좋다.



이 녀석은 이름을 모르겠다.
너무 알고 싶은데 알 수가 없다. 언제쯤 공개할 생각이니? 이름모를 나무...



이 녀석의 이름도 알수가 없다.
수피에 가시가 있는 나무가 많지도 않은데, 아무리 대입을 해봐도 같은 나무를 찾을 수 없다.
꽃이 피고 열매를 맺으면 알 수 있으려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팝나무
 
Spiraea prunifolia for. simpliciflora, Bridal wreath, 繡線菊(수선국), 常山
 

1. 조팝나무는 쌍떡잎식물 장미목 조팝나무속 낙엽관목으로 수고 1∼2m 정도로 자라고 줄기는 모여 나고 밤색을 띤 능선에는 윤기가 난다.

2.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며 첨두, 예저로 잎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3. 꽃은 4∼5월에 백색으로 피고 4∼6개씩 산형꽃차례로 달리며 가지의 끝부분 전체가 백색 꽃으로 달린다. 꽃잎은 거꾸로 세운 달걀 모양으로 꽃받침조각이 뾰족하며 각각 5개씩이고 수술은 많고 암술은 4∼5개씩나며 수술보다 짧다.

4. 열매는 골돌(利咨)로서 털이 없고 9월에 익는다.

5. 꽃이 핀 모습이 좁쌀을 튀겨 붙인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조팝나무라고 한다.

6. 어린순은 나물로 먹기도 하며 뿌리는 해열, 감기로 인한 열, 신경통 등에 사용한다.

7. 한국, 타이완, 중국 중부지방에 분포한다.

8. 꽃잎이 겹인 종류는 일본산이며 관상용으로 식재한다.



쌍떡잎식물 장미목 : 장미과의 낙엽 관목

학명 : Spiraea prunifolia for. simpliciflora Nakai

분류 : 장미과

서식장소 : 산야 · 양지바른 산기슭


나무의 생태
높이 1.5~2m이고 줄기는 모여나며 밤색이고 능선이 있으며 윤기가 나며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며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꽃은 4~5월에 피고 백색이며 4~6개씩 산형꽃차례로 달리며 가지의 윗부분은 전체 꽃만 달려서 백색 꽃으로 덮인다.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꽃받침조각 뾰족하며 각각 5개씩이고 수술은 많으며 암술은 4~5개씩이고 수술보다 짧다. 열매는 골돌로서 털이 없고 9월에 익는다. 한국(함북 제외) · 타이완 · 중국 중부 등지에 분포한다.
 

나무 이야기
늦은 봄 잎이 피기 조금 전이나 잎과 거의 같이 굵은 콩알만한 크기의 새하얀 꽃들이 마치 흰 눈가루를 뿌려 놓은 것처럼 수백 수천개가 무리지어 핀다. 하나 하나를 떼어놓고 보면 작은 꽃이 아니련만 무리를 이루므로 좁쌀 밥알에 비유될 만큼 꽃이 작아 보여 좁쌀로 지은 조밥을 흩뜨러 놓은 것 같다하여 '조밥나무'로 불리다가 조팝나무로 된 것이다.

그러나 조팝나무의 쓰임새는 꽃을 감상하는 것보다 약용식물로 이름을 날린다. 조팝나무에는 조팝나무산이라는 해열과 진통제 성분이 포함되어 있으며, 버드나무의 아세틸살리실산과 함께 진통제의 원료가 되기도 한다.

진통제의 대명사 아스피린이란 이름은 아세틸살리실산의 'a'와 조팝나무의 속명 'spiraea'에서 'spir'를 땄고 나머지는 당시 바이엘사가 저기 회사 제품명 끝에 공통적으로 썼던 'in'을 붙여서 만들었다.

조선왕조실록에도 세종 5년(1423) 일본사신이 와서 상산 5근과 3근을 두번에 걸쳐 바쳤다는 기록이 있어서 궁중에서도 쓰이는 귀중한 한약재였음을 짐작 할수 있다. 어린 순을 따서 나물로 먹으며, 꿀이 많아서 양봉 농가에서 밀원식물로 기르며 정원이나 공원, 고속도로 가장자리 등에 관상용으로 심는다.


조팝나무의 전설
조팝나무를 수선국으로 부르게 된 데에는 슬픈 이야기가 전해진다. 옛날에 수선이라는 이름의 효녀가 있었는데, 전쟁에 나갔다가 포로가 된 아버지를 구하러 적의 나라로 들어갔으나 아버지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수선은 아버지의 무덤에서 작은 나무 한 그루를 캐어와 아비지를 모시듯 정성을 들여 가꾸었으며, 이 나무에서 핀 아름다운 꽃을 수선국이라 부르게 되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