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막연히 '미국의 목화농사는 대규모로 이루어지니 기계를 쓸 거야'라고 생각했다. 세상에나 그 막연한 생각이 위 사진을 보며 확 깨버린다. 이건 뭐 어마어마한 규모의 농사구만!


이에 반해 제3세계의 목화농사는 주로 사람의 노동력에 의해서 이루어진다. 그러니 경쟁력이란 걸 따지자면 이런 대규모 농업에 비할 수 있겠는가? 거기에다 미국의 목화농업은 정부를 통해 보조금도 엄청 받는다는 사실. 세계의 주요 목화 생산국인 미국의 목화 가격에 따라 제3세계의 목화농민들이 살았다 죽었다 한다는 것이 이제야 실감난다. 



이와 관련하여 요즘 <코튼로드>라는 책을 보는데 거기에 나오는 몇 구절을 옮기면 이렇다.


아마두 투마니 투레 당시 말리 대통령은 "지원금이 없다면 미국 농민들은 우리 말리 농민보다 훨씬 비싼 값에 목화를 생산할 겁니다. ... 또 유럽과 미국 사이의 환율전쟁에 대항해 우리가 무얼 할 수 있겠습니까? 유로가 오르면 달러로 매매되는 우리 목화는 값이 떨어집니다." 


말리에 주재한 비키 허들스톤 미국 대사는 이렇게 말한다. "아프리카는 언제나 자기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보다 다른 대륙의 탓으로 돌리죠. ... 당신이 정직한 사람이라면 미국에 가서 매우 현대적인 농업의 진면목을 볼 겁니다." 


어째서 미국의 목화 농업이 세계의 목화 농민을 들었다 놓는지, 미국의 매우 현대적인 농업의 진면목이 무엇인지 사진을 보면 확 다가온다. 더 많이 알려면 역시 그곳에 가봐야 한다! 



이러한 농기계를 묘사한 글이 <코튼로드> 129~130쪽에 나온다. 사진과 함께 보면 좋을 것 같아 인용한다.


[ 멀리 지평선까지 둘러보아도 눈에는 온통 순백의 세계만이 들어온다. 바로 수확 첫날(5월16일)이다. 마투그로수에서 수확하는 첫날이라는 뜻이리라 짐작한다. 몇몇 녹색 반점들이 멀리서 가물거린다. 그보다 더 멀리에는 숲이 버티고 있어서 순백의 세계를 저지한다. 저 숲은 앞으로 얼마나 오랫동안 버틸 수 있을까? 흰색 바다가 브라질의 중심을 독점했다. 백색이란 우리에게는 눈이나 얼음의 상징이다. 백색은 순수를 뜻하며, 순수란 차가움이다. 그런데 도대체 이 열대지방을 몰아친 거대한 백색의 장원은 무어란 말인가? 이 백색의 장원 뒤에는 무슨 비밀이 숨어 있을까? 


가까이 다가가자 녹색 반점의 정체가 드러난다. 상당히 야성적인 동물로 크기가 엄청 크고(높이 3미터), 끔찍할 정도로 먹성이 좋다. 꼬부라진 검은 손가락으로 불쌍한 목화를 낚아채서 심연처럼 보이는 입속으로 집어넣는 여섯 개의 녹색 살인귀. 이 커다란 구멍을 입이라고 부른다면, 그 안에서는 이빨 대신 둥그런 강철판이 쉬지 않고 돌아간다. 맹렬하게 작동 중인 존디어 사의 기계가 바로 녹색 반점의 정체다. 곤충을 닮은 다른 기계들도 이에 못지않게 저돌적으로 움직인다. 엄청 크고 노란 거인 개미는 목화를 운반한다. 회색과 빨간색이 섞여서 잠자리처럼 보이는 녀석은 보통 때에는 발을 움츠리고 있다가 갑자기 발을 쭉 뻗는다. 끝이 늘어나는 긴 발이다. 이 긴 발들이 이제 막 수확을 시작한 밭에 뿌리는 안개비 같은 건 뭘까? 구멍이 뚫린 데다가 오줌까지 싸대는 발이라니...... 이 괴상한 브라질의 잠자리는 정말 놀라운 존재다. 


그러는 동안 목화는 통으로 옮겨졌으며, 압축기가 오랫동안 사정없이 그 위를 눌렀다. 트럭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 트럭들은 집채만한 '잿빛 금궤'를 운반하기 위해서 여기까지 온 것이다. 백색의 장원을 보고 일으킨 현기증이 다시금 엄습한다. 이 거대한 기계 곤충들은 물론 전문기사가 운전을 한다. 하지만 그들은 땅에 발을 내려놓는 법이 없다. 거대한 들판에 인간이라고는 그림자도 보이지 않는다. 나는 다시금 아프리카를 생각해본다. 과거 식민지 농장 시절에 수확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상상해본다. 지금으로부터 2세기 전이었다면 이 1만 헥타르를 수확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예가 동원되어야 했을까? ]

- 농사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공정무역(Fair Trade)

‘ 착한 소비자 ’, ‘ 윤리적 소비 ’ 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이는 어느 때부턴가 우리 나라에서 거론되고 있는 ‘공정무역’에서 비롯된 말이다. 공정무역이란 제 3세계의 노동자들을 빈곤으로부터 해방시키고 아동 노동 착취로 만들어진 물품은 구입하지 않는다는 원칙 아래 저 개발국 생산자에게 직거래로 물품을 사오는 무역 형식을 말한다.

저 개발국의 커피 재배 농민은 1kg의 원두를 팔고도 100원 안팎의 이득밖에 보지 못한다고 하지만 시장에서 팔리는 선진국 브랜드의 커피 제품은 그 200배에 가까운 가격이다. 농민들은 손해를 보면서 그 손해를 막기 위해 더 많은 시간 더 많은 일을 하면서도 빈곤을 벗어나지 못하는 악순환 속에 놓여있는 것. 이런 상황과 함께 어린 아이들의 노동 착취가 심해진다는 사실이 세계에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은 충격을 받았다. 이런 무역구조의 나쁜 고리를 끊기 위해 시민단체들은 ‘윤리적 소비’를 주장하기 시작했고 커피 업체를 중심으로 공정무역은 점차 그 물꼬를 열어가기 시작했다.

공 정무역은 50년대 영국의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에서 중국 난민들의 수공예품을 판매하며 시작되었다. 이후 89년 국제공정무역협회(IFAT)가 출범하면서 공정무역은 국제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그에 대한 인지도가 10% 미만이라고 하지만 온라인이나 생활협동조합 등을 통해 유통되면서 조금씩 그 이름이 퍼져가고 있다.

공정무역의 중심에 있는 저 개발 국가 중 하나는 네팔. 네팔은 국민 1인당 연간 소득 270 달러에 불과한 작은 나라였다. 그리고 그곳의 사는 여성들에게는 일자리가 턱 없이 부족했다고 한다. 그런 그들에게 공정무역은 희망이 되었다. 일자리가 생긴다는 것만으로도 그들삶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 한 예로 네팔의 공정무역 업체에서 일하는 한 여성의 한 달 300루피였던 월급이 2350루피로 인상되었다는 기사가 보도된 적도 있다.

하지만 무조건 무지개 빛으로 낙관할 수는 없는 점도 있다. 시장 논리에 의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다 보면 그들만의 전통을 지키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생산자보다 공정무역 NGO업체들이 더 많은 이득을 챙겨가는 수도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공정무역 제품이 일반적으로 다른 제품에 비해 가격이 다소 높아 전 세계적으로 대중화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옳고 그르다라고 단정지어 판단하기 어려운 이슈 '공정무역'. 어찌됐든 그것은 단순히 제3국의 경제를 넘어 여성들의 삶에까지 침투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착한 소비’를 문두에 걸고 나왔던 공정무역이 생산자와 소비자의 아름다운 연대 맺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네덜란드의 비정부기구에 소속되어 커피 재배 농민들과 함께 일하고 있는 신부 한 사람은 재배 농가에 좀 더 나은 이익 배분을 보장해줄 특별 브랜드 커피를 생각해냈다. 1988년에 네덜란드에 처음 소개된 막스 하벨라르(Max Havelaar) 커피(네덜란드 식민지에서 커피 열매를 따는 원주민들의 착취에 저항했다는, 가공의 인물 이름을 땃다)는 곧바로 시장의 3퍼센트를 점유했다. 많은 유럽인이 소농민들과 직접 연계관계를 맺음으로써 다국적기업의 과도한 중간 이익 착취를 피한다는 아이디어에 공감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공정 무역’ 상표를 내건 또 다른 상품들이 차와 초콜릿 시장에 등장했다.

그러나 서로 다른 기준과 상표는 혼란을 가져왔다. 1997년, 17개국에서 온 집단들이 ‘공정 무역 상표 인증 국제기구(Fairtrade Labeling Organization International, FLO)’를 발족, 세계 여러 나라에서 공정 무역 기준을 표준화하고 그 인증과 실행 과정을 조정하게끔 했다. 이는 공정 무역 운동에 추가로 기폭제가 되었다. 옥스팜과 다른 비정부 기구에서 설립한 카페다이렉트(Cafedirect)는 영국에서 여섯 번째로 큰 커피 브랜드가 되었으며, 코스타커피나 프레타망제 같은 체인점에서도 공정 무역 커피를 팔기 시작했다.[죽음의 밥상(원제 : The Ethics of What We Eat), 피터 싱어/짐 메이슨 지음, 황규진 옮김, 산책자, 2008년, p2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