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 26개국의 여론주도층을 설문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여론주도층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기업 신뢰도를 보였다.


미국 홍보업체 에델만이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에델만 신뢰 바로미터'에 따르면 여론주도층을 대상으로 한 기업 신뢰도 부문에서 우리나라는 31%로, 조사대상 26개국 중 최하위였다. 평균치(59%)에도 크게 못 미쳤다.


조사 대상 여론주도층은 각국에서 가계소득 상위 25%이면서 대학교육을 받은 응답자 총 5천800명이다. 각국 여론주도층이 자신이 속한 국가의 기업이나 정부에 대해 지닌 신뢰 수준을 지수화한 것이다.


우리나라 여론주도층의 한국 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44%로 기업 신뢰도보다 크게 높았다. 조사 대상 26개국 전체로는 여론주도층의 정부 신뢰도는 평균 50%였다.


우리나라 여론주도층이 우리 기업들에 대해선 세계에서 가장 인색한 신뢰 수준을 지녔고, 정부에 대해서도 평균치 이하의 신뢰를 보였다는 뜻이다.


조사대상 26개국 중 우리나라처럼 기업 신뢰도가 정부 신뢰도에 못 미치는 국가는 10개국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는 정부 신뢰도가 기업 신뢰도보다 13%포인트나 높아 조사 대상국 중 격차가 가장 컸다. 


반대로 멕시코 등 16개국은 여론주도층에서 기업 신뢰도가 정부 신뢰도를 웃돌았다. 


이중 멕시코(41%포인트), 브라질(31%포인트), 아르헨티나(30%포인트), 스페인(24%포인트), 일본(20%포인트) 등은 기업 신뢰도가 정부 신뢰도를 크게 웃돌았다.


에델만은 이번 조사에서 세계적인 지도력 위기 현상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26개국 전체에서 여론주도층이 평가한 정부 신뢰도와 기업 신뢰도는 각각 50%와 59%였다. 


이에 비해 정부와 기업을 이끄는 정부관료와 기업 CEO에 대한 신뢰도는 이에 못 미치는 36%와 43%에 그쳤다. 


우리나라의 경우 여론주도층이 보여준 정부관료와 기업 CEO에 대한 신뢰도는 각각 22%와 34%로 세계 평균보다 낮았다.


조사 대상 26개국 전체로 볼 때 여론주도층은 믿을만한 소스로 학계 전문가(신뢰도 69%), 사내 기술전문가(67%), 같은 여론주도층(61%) 등을 높은 순위로 꼽았다. 


업종별로는 기술 산업(77%)에 가장 높은 신뢰를 보였다. 이어 금융과 은행이 각각 50%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미디어 역시 53%로 하위권에 자리했다.


에델만은 매년 다보스 포럼 개최에 맞춰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merciel@yna.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