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 세계 재앙 '퍼펙트 스톰' 몰려온다

유라시아 한파, 러시아 130여명 사망‥캐나다, 미국 북동부 50cm 폭설

호주, 연일 40도 기록적 폭염‥브라질, 최악의 가뭄 가축 60% 폐사


◀ANC▶ 

요즘 지구촌 곳곳이 지구 온난화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북반구는 한파가, 남반구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요. 

문제는 이런 기상 이변이 단발의 재앙이 아니라, 복합적인 위기, 이른바 '퍼펙트 스톰'이 닥칠 수 있다는 겁니다. 

김승환 과학팀장이 나와 있습니다. 


'퍼펙트 스톰', 구체적으로 어떤 겁니까? 


◀ 기 자 ▶ 

경제, 환경 전문가들이 말하는 퍼펙트 스톰은 최근 악화되고 있는 글로벌 경제 위기에다 기후 변화로 인한 심각한 기상이변이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해, 전 지구적인 위기가 닥치는 최악의 상황을 의미합니다. 

먼저 연말, 연초부터 지구촌을 강타하고 있는 기상 이변의 실태를 전동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이번 겨울, 우리나라를 비롯한 북반구 여러나라는 기록적인 한파에 휩싸였습니다. 

우리나라는 12월부터 맹추위가 시작돼 영하 10도를 밑돈 날이 거의 한달에 달했고 러시아는 영하 50도의 혹한으로 130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유럽엔 한파와 함께 폭설도 쏟아져 파리와 런던의 항공편이 무더기로 취소되는 등 공항이 마비됐습니다. 

캐나다와 미국 북동부 지역도 50cm가 넘는 폭설에 교통마비는 물론 1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반면 남반구는 너무 더워서 문제입니다. 

호주는 시드니 수은주가 역대 최고 기록인 45.8도까지 치솟은 것을 비롯해 남동부 대부분이 45도가 넘는 폭염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INT▶ 조쉬 엠마뉴엘/호주 응급구조대 

"많은 사람들이 탈수로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온도는 계속 오르고 정말 견디기 어렵네요." 

브라질도 북동부 지역에 30년 만에 찾아온 극심한 가뭄으로 가축의 60%가 폐사하고 강이 말라붙었습니다. 

바다에선 한겨울 태풍까지 등장했습니다. 

이례적인 1월 태풍이 이달 초 필리핀을 강타해 2명이 죽고 1만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극단적인 날씨를 일으키는 주범은 지구 온난화으로 분석됩니다. 


◀INT▶ 최용상 교수/이화여대 환경공학과 

"남북간의 기온차가 줄어들게 되면 제트가 더 요동치고 그에 따라서 폭설 폭우 가뭄 한파와 같은 이상기후가 더 많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극이 따뜻해지면서 제트기류 흐름이 약해져, 영하 50도 이하의 북극 냉기가 동아시아와 유럽, 북미로 쏟아졌고, 적도는 더 뜨거워져 동남아시아에 때이른 태풍을, 남반구엔 폭염과 가뭄을 일으킨 겁니다. 


◀INT▶ 정민 선임연구원/현대경제연구원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자연재해 발생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에 따른 경제적 피해액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 문제는 이제, '강 건너 불'이 아니라 '발등의 불'이 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동혁입니다. 


◀ 기 자 ▶ 

지금 보신 것처럼, 새해 초부터 온난화로 인한 전 세계 기상재해가 예사롭지 않은 상황입니다.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는 온실기체 농도는 지금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있습니다. 

미국 NASA는 올들어 전세계 이산화탄소 농도가 395ppm을 넘어 400ppm 돌파가 임박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0만년 간 한번도 볼 수 없던 엄청난 증가량입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지금 전 세계가 사상 초유의 기후변화로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INT▶ 반기문/유엔사무총장 

"지금 전 세계는 유례없는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기후 변화가 예상보다 매우 급격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온실기체는 지구에 담요를 덮어 기온을 끌어올립니다. 

한 때 800만㎢에 육박했던 북극해의 얼음은 최근 360만㎢로 줄어들어 절반 이상 사라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3mm씩 해수면이 높아지고, 특히 서태평양과 인도양은 20년새 수위가 10cm나 높아졌습니다. 

지구의 산소를 20% 나 공급하고 온실기체는 흡수하는 아마존의 열대우림은 40년내 절반이 사라집니다. 

온실 기체가 전 세계의 기후를 뒤흔들고, 균형을 잃은 기후는 제자리를 찾기위해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그 몸부림이 기상이변으로 나타나고 있는 겁니다. 

기상학자들은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고 경고합니다. 


◀INT▶ 김현경 박사/기상청 기후예측과 

"더 이상 균형을 찾아갈 수 없게 되면 '런어웨이 이펙트'라는 게 있어요. 그거는 균형을 찾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아예 다른 세계로 가버리게 되는거죠." 

반기문 총장의 우려처럼 식량과 에너지, 물 부족 등 기후재앙이 전 세계를 덮칠 수도 있다는 겁니다. 

세계적 경기침체에 기후재앙까지 맞물리면, 전대미문의 재난이 인류를 덮칠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그런 공포스런 상황을 '퍼펙트스톰' 이라 부릅니다. 


◀INT▶ 정민 선임연구원/현대경제연구원 

"이상기후 등이 지구 환경 시스템을 압박하는 등 동시적인 쇼크로 인해서 퍼펙트스톰의 초래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곳곳에 경고등이 켜졌지만, 국제사회는 무기력합니다. 

미국과 중국 등, 양대 온실기체 배출국에 대한 배출 규제를 2020년까지 유예하기로 결정해 앞으로 7년간은 손 놓고 지켜보기로 결정한 겁니다. 


◀INT▶ 최용상 교수/이화여대 

"교토 프로토콜이 2020년까지 그냥 연장된 상태입니다. 세계 경제가 어렵기 때문에, 관망적인 자세를 취해보자 이런 결론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우리나라가 속한 동아시아는, 전세계에서도 지구온난화의 속도가 가장 가파른곳 중 하나입니다. 

한반도가 기후변화의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차기 정부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MBC뉴스 김승환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urvival Strategy Institute

생존전략 연구소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이란 인간의 필요를 바탕으로 현지의 환경과 맥락을 고려해서 적용되는 기술, 제품 또는 서비스를 뜻한다. 어떤 특정한 기술이나 제품이 "적정기술"인 것이 아니라  사용자인 인간과 현지의 환경을 고려한 기술과 제품이 적정기술이라고 정의될수 있다. 적정기술의 원조는 인도독립의 영웅인 마하트마 간디까지 거슬러올라간다.

 

그는 소금세에 저항하여 소금을 직접만들고, 영국의 면직물의 무차별적인 수입에 대항하기 위해 전통방식으로 수직물을 만드는 저항운동을 전개했는데 그의 스와라지운동의 정신은 적정기술이 주장하는 것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다. 그의 이러한 개념이 영국의 경제학자인 E. F 슈마허를 통해 "중간기술"((intermediate technilogy)로 구체화되는데 이것이 바로 현재 적정기술이라 불리는 개념의 원조이다.

 

일례로 발로 작동하는 ‘슈퍼머니메이커’(SuperMoneyMaker), 전기가 없는 곳에 농수산물을 최장 21일간 신선하게 보관하는 ‘팟인팟’(Pot-in-Pot), 태양광을 통한 조리기기 ‘솔라쿠커’(Solar Cooker) 등이 있다.

 

"재난에서 적정기술"이란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고 일상적인 생활의 영위를 방해하는 다양한 위협요인으로 부터 생존 가능성을 답보하는 기술, 제품 또는 서비스를 뜻한다. 꼭 특정한 제품이나 기술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유사시를 대비하는 방법이나 비록 첨단기술은 아니지만 생존에 필수적인 것들을 주변의 값싼 재료를 활용해서 만들고, 누구나 쉽게 배워쓸수 있는 말 그대로 적절한 방법이나 기술을 의미한다. 

 

 

태양광 식수 살균처리법 SODIS

"SODIS"란 Solar Water Disinfection(태양광 식수살균 처리법)의 약자로 물을 일반 플라스틱 병에 담아 일광에 노출시키는 방법으로 맑은 날의 경우 여섯시간 가량의 일광노출을 통해 안전한 식수를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이다. 긍극적으로 저개발 국가들의 안전한 식수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개발된 처리법이다.

 

 

 

아프리카 전통방식의 냉장고 - 팟인팟 쿨러 Pot-in-Pot Cooler

큰 도기와 작은 도기를 겹쳐 넣은 사이에 모래와 물을 채워 넣고 물이 증발하면서 작은 도기 속 열을 빼앗아 물과 전기가 부족하고 운송수단도 열악한 지역에서 야채나 과일을 상온에서 21일 정도까지 신선하게 보존하도록 해 주는 아프리카 전통방식의 냉장고

 

 

 

Q - 드럼 (Q-Drum)

아프리카나 개발도상국에서 수키로를 걸어 물을 길어오는 사람들의 시간과 육체적 고통을 줄여주는 간단하지만 훌륭한 디자인이다. 무거운 양동이 대신 Q드럼을 이용하면 식수 75리터를 어린이 혼자서도 쉽게 굴려 운반할 수 있다.

 


 

언더씽크 Under sink 정수기

언더씽크(Under sink) 정수기'는 필터를 몇 번 돌리기만 하면 누구나 쉽게 필터를 교환할 수 있는 일명 'DIY 정수기'로 불린다. '언더씽크'는 별도의 정수기나 전력의 설치 없이 수도관에 직접 연결하거나 낙차수조방식의 방법을 활용 재난 적정기술로 사용할수 있다.

 


 

 

Green Curtain 그린커튼 - 제습, 관상, 재배

* 햇빛은 차단하고 자연 냉각을 통한 에너지 절약

* 친환경의 제습기

* 삭막한 환경에서의 관상식물

* 식용채소의 재배

* 삭막한 도시 생활의 또 하나의 활력소

 

 


 

자전거 정수기 - 아쿠아덕트 Aquaduct

아쿠아 덕트는 자전거 패달을 밟을 때마다 동력을 얻어 자전거 안에 정착된 카본 필터기를 통해 물을 정수하는 아주 간단한 원리를 갖고 있다. 따라서 이 자전거 정수기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더러운 물을 자전거에 실은 채, 페달을 밟으며 집으로 가져오는 동안 물이 정수가 되서 집에서 곧바로 이 깨끗한 물을 사용할 수 있다.

 

 

 

솔라쿠커 Solar Cooker

음식의 조리에 과도한 열에너지가 소비되는 것을 지향하기 위한 방법으로 고완된 태양광을 활용한 조리방식이다. 재래식 방법으로 요리하면서 과도한 산림자원이 소모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태양광을 집광해서 음식요리에 활용하게 되었다.

 


 

http://youtu.be/UMyhP0aeVLw

 

인력세탁기 - 기라도라(GiraDoro)

세탁기도 세탁건조기도 모두 전기가 있어야 합니다. 우리야 매일 같이 전기를 쉽게 찾아 쓰지만 개발도상국이나 저소득층이나 산동네에는 전기가 보급되지 않습니다. 재난 상황에서도 전기가 공급되지 않는데 이런 상황에서 세탁은 중노동일수밖에 없습니다. 기라도라(GiraDoro)는 발로 밟아서 돌아가는 세탁기입니다. 이 기라도라는 물을 아낄 수도 있으며 무엇보다 세탁시간을 줄여줍니다. 특히나 건조시간을 줄여줄 수 있는데 짤순이 처럼 세탁물의 물기를 강력한 원심력을 이용해서 밖으로 배출해 줍니다. 

 


 

 

빗물 - 레인 워터시스템 Rain Weter System

* 지표의 영향을 받지 않는 건강한 물(상대적으로 깨끗함)

* 수자원의 절약과 물 부족에 대처

* 갈수등에 의한 제한급수등의 비상 시 물을 확보

* 지하수 고갈 방지와 유지

* 빗물을 저장 도시형 홍수를 예방

 

 

 

슈퍼 머니메이커 펌프 Super MoneyMaker Pump

비영리 사회적 기업인 킥스타트(KickStart)는 별도의 연료나 전기 없이 사람이 발로 밟아서 물을 필요한 곳까지 보낼 수 있는 관개용 펌프 ‘슈퍼 머니메이커 펌프(Super MoneyMaker Pump)’를 개발해 빈곤 해결과 농가의 소득 증진을 도왔다. 이 펌프를 이용하면 지하 7미터에 있는 물을 지상 14미터까지 올릴 수 있고 8시간 동안 2에이커(acre)의 토지에 물을 댈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5.09.20 13:4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