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로쇠나무와 거제수나무 말고도 수액을 받아서 마실 수 있는 나무가 많다. 
박달나무, 층층나무, 호깨나무, 노각나무, 머루덩굴, 다래덩굴, 으름덩굴, 자작나무, 단풍나무, 서나무, 피나무, 삼나무, 대나무 등에서 맛좋고 영양이 풍부하며 약효가 뛰어난 수액을 얻을 수 있다. 


박달나무 수액은 맛이 담담하고 시원하며, 층층나무는 수액의 양이 많고 특이한 향이 있고, 호깨나무 수액은 맛과 향이 일품일 뿐더러 간기능을 회복하고 술독을 푸는 데 최고의 음료가 될 만하다. 

대나무 수액은 중풍이나 고혈압, 심장병에 좋은 효과가 있고, 머루덩굴 수액은 간장 질병이나 신장병으로 몸이 붓거나 복수가 차는 데 좋다. 다래덩굴 수액은 항암작용이 뛰어나고 부종이나 신장병 환자들한테 효력이 크다. 

서나무와 박달나무 수액은 뼈를 튼튼하게 하는 데 좋고, 으름덩굴 수액은 독을 풀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는 효력이 있다. 일본에서는 삼나무 수액을 발효시켜 거의 만병통치 음료로 쓰고 있는데 신장이나 간장 기능을 좋게 하고 항암작용도 세다.

미국이나 캐나다에서는 사탕단풍나무의 수액을 받아서 천천히 끓여 단풍 꿀을 만든다. 흔히 메이플 시럽이라고 하는 단풍 꿀은 맛과 향기가 좋아서 여러 가지 음식에 넣어서 먹는다.
 

나무에 따라 수액을 채취하는 시기도 다르다. 
 
단풍나무와 고로쇠나무류는 경칩 무렵이고, 
박달나무, 거제수나무, 자작나무, 층층나무류는 곡우 무렵에 채취하며, 
머루나 다래덩굴은 봄부터 초여름까지 채취하고, 
대나무는 죽순이 다 자라서 성장이 멈출 무렵에 밑동을 잘라 흘러나오는 수액을 받으며, 
삼나무는 4월 중순 무렵에 수액을 얻는다.

수액은 포도당, 과당, 자당 같은 당분이 주성분이지만 비타민 C, 비타민 A, 불소, 구리, 아연, 망간, 철 같은 미네랄과 효소 성분이 들어 있다.

자작나무와 박달나무에는 불소와 망간이 많고, 
층층나무와 대나무에는 유황 성분이 많다. 
자작나무에는 철분도 많이 들어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수액에는 나무의 생명력과 기운이 온전히 녹아 들어있기에 생명수를 마시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그러기에 생명을 나눠주는 나무를 더욱 소중히 가꾸고 수액을 채취할 시에는 욕심을 부리지 않고 나무가 생명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는게 중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나무

  Betula platyphylla (영) Birch 白檀樹(백단수)


1. 쌍떡잎식물 참나무목 자작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 깊은 산 양지쪽에서 자란다. 수고 20m정도 자라고 수피는 흰색이며 옆으로 얇게 벗겨지고 작은 가지는 자줏빛을 띤 갈색이며 지점(脂點)이 있다.

2. 잎은 어긋나고 삼각 형으로 달걀 모양이며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다. 뒷면에는 지점과 더불어 맥액(脈腋)에 털이 있다. 
   
3. 꽃은 암수동주로서 4월에 꽃이 피고 암꽃은 위를 향하며 수꽃은 이삭처럼 아래로 늘어진다.

4. 열매는 9월에 익고 아래로 처져 매달리며 열매의 날개가 종자의 폭보다 넓다.

5. 목재는 가구재로 사용 되였다.

6. 한방에서는 수피를 백화피(白樺皮)라고 하여 이뇨, 진통, 해열제로 쓴다.

7. 나무이름은 껍질이 탈 때 “자작자작”소리가 난다하여 자작나무라 하였다고 한다.

8. 가로수는 수입목이고 강원도 깊은 산속에서 자생하며 우리나라 중부 이북 일본에 분포한다.
 
9. 고로쇠나무와 같이 자작나무에서도 수액을 채취하여 마실 수 있다. 


해열 제습담 기침 부종 해독작용하는 자작나무
 
▶ 진해작용, 거담작용, 천식 억제 작용, 항균작용, 해독작용, 각종염증, 해열, 부종, 폐렴, 폐결핵, 이질, 설사, 황달, 신염, 요도염, 만성기관지염, 급성편도염, 치주염, 여드름, 유선염, 옹종(癰腫), 두드러기, 화상에 효험있는 자작나무

자작나무(Betula platyphylla var. japonica)는 자작나무과 자작나무속에 속하는 갈잎큰키나무이다.  자작나무과는 전세계 주로 북반구에 약 7속 100여종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5속 23종이 분포되어 있다.  자작나무속은 북반구 온대와 아한 대에 약 40종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약 7종이 분포되어 있다.

자작나무속에는 개박달나무(좀박달나무), 거제수나무(물자작나무, 무재작이), 물박달나무, 사스래나무(사스레나무), 좀고채목, 좀자작나무, 만주자작나무(자작나무, 봇나무), 자작나무, 박달나무(참박달나무), 좁은잎박달나무가 자라고 있다.

높이는 15~20m 까지 자란다.  
북부 지방의 깊은 산속에서 자란다.  
흰빛을 띠는 나무껍질은 옆으로 얇게 벗겨진다.  
잔가지는 자갈색이고 겨울눈은 긴 타원형이다.  
잎은 어긋나고 세포진 달걀형으로 끝이 뾰족하다. 잎 뒷면의 잎맥겨드랑이에 갈색 털이 있으며 측맥은 5~8쌍이다.  
암수한그루로 잎과 함께 꽃이 피는데 연노란색의 수꽃이삭은 밑으로 늘러지며 작은 암꽃이삭은 곧게 서다가 성숙하면 늘어진다.
원통형의 열매 이삭도 밑으로 늘어진다.

개화기는 4~5월이고 결실기는 9~10월이다.

자작나무의 다른 이름은 화목피(樺木皮: 개보본초), 화피(樺皮: 영원방), 화수피(樺樹皮: 길림중초약), 화북백화(樺北白樺, 홍화:紅樺, 화피수:樺皮樹, 백화:白樺: 중약대사전), 자작나무, 봇나무 등으로 부른다.

자작나무 껍질에 대해서 북한에서 펴낸 <동의학사전>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화목피(樺木皮) //자작나무껍질, 화피(樺皮)// [본초]

자작나무과에 속하는 낙엽성 교목인 자작나무(Betula platyphylla Suk.)이 겉껍질을 말린 것이다.

자작나무(봇나무)는 우리 나라 북부와 중부의 높은 산에서 자란다.  아무때나 겉껍질을 벗겨 햇볕에 말린다. 
맛은 쓰고 성질은 차다.  위경(胃經)에 작용한다.  열을 내리고 습(濕)을 없애며 담(痰)을 삭이고 기침을 멈추며 부종을 내리고 해독한다.  폐렴, 폐결핵, 이질, 설사, 황달, 신염, 요도염, 만성기관지염, 급성편도염, 치주염, 유선염, 옹종(癰腫), 두드러기, 화상 등에 쓴다.  하루 15~30g을 탕약으로 먹는다.  외용약으로 쓸 때는 검게 볶아 가루내어 뿌린다.]

자작나무의 성분 및 약리작용에 대해서 <중약대사전>에서는 이렇게 밝히고 있다.

화북백화(Betula platyphylla Suk. var. japonica {Sieb.} Hara)의 수피에는 betulin 약 35%가 들어 있고 각종 고급 지방산이 약 35% 이상, 탄닌이 약 7%(내피에는 탄닌이 약 11%) 함유되어 있다.

초보적인 분석에 의하면 트리테르펜 화합물, 총글루코사이드, 수지, 유지가 들어 있다.  신선한 잎에는 betulafolienetriol(0.25%), betulafolienetetraol 등의 트리테르펜류와 탄닌 5.19%가 들어 있다.  작은 견과에는 기름이 11.44%가 들어 있다.  백화 자작나무(Betula platyphylla Suk.)의 수피에는 betulin이 약 23% 함유되어 있다.

주의사항으로 <신농본초경>에서는 "비위(脾胃)가 약하여 쉽사리 설사하는 환자는 금기이다."고 적고 있다.  

자작나무 수액을 화수액(樺樹液: 길림중초약)이라고 한다.  5월경에 나무껍질을 벗겨 액즙을 취하여 신선한 것을 쓴다.  해수를 멈추게 하는 효능이 있다.  담천(痰喘), 괴혈병, 신장병, 통풍, 해열, 해독, 해수를 치료한다.  

항균 작용
백화 자작나무 수피의 탕제는 시험관 내에서 폐렴쌍구균, Neisseria catarrhalis 및 A형 연쇄구균의 일부 균주에 대하여 억제 작용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