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속주행시 연비주행의 메커니즘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역시 엄밀히 이야기하면 정속주행이라기 보다는 고속주행시의 가감속 상태에 대한 이야기가 되겠군요.

우리가 흔하게 사용하는 자동변속기는 엔진과 바퀴가 유체인 오일로 연결되어있습니다. 
엔진이 돌면 바로 바퀴를 돌리는 것이 아니라 기름을 먼저 돌리고, 도는 기름이 다시 바퀴를 돌리는 구조로 되어있어요.
기름으로 돌리면 클러치 페달이 없어도 되거든요. 당연히 운전하기도 편하구요.

그러나 편함을 얻은 대가로 효율이 나빠져 자동차의 성능과 연비가 안좋아지는데요.
최고속도가 낮아지고, 연비가 안좋아지고, 가속이 느려지는 단점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에 자동차 회사에서는 자동변속기의 단점을 극복하고자 Lock-up 컨트롤이라는 기술을 적용합니다.
일정 조건이 맞아떨어지면 기름을 돌리지 않고 엔진이 직접 바퀴를 돌리도록 차내의 컴퓨터인 ECU/TCU (Engine / Transmission Control Unit or Module)들이 조절하는것이죠.

Lock-up이 되게되면 수동변속기 차량과 같은 조건이 되어 가감속시의 차량응답이 빨라집니다. 
밟으면 바로 나가고 발을 떼면 바로 브레이크(engine brake)가 걸리게되구요, 또한 오일을 돌리지 않아도 되기에 연비는 좋아집니다.

문제는 항상 이렇게 할 수 없고 특정구간에서만 가능하다는 점인데 같은 변속기라도 적용차종에 따라 다른 컨트롤 조건을 적용하지만 통상적인 구간이 정해져 있어 언제 Lock-up이 되는지 알고있으면 연비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그럼 언제 이 모드로 전환될까요?
조건이 생각보다는 단순하지 않아 같은 변속기라도 적용차종에 따라 다른 패턴을 보이고, 여러 외부요건에 따라 적용조건이 달라져서 '바로 이구간입니다' 라고 똑부러지게 말하기 힘듭니다.
 
그러나 대체적으로 
페달을 1/4 이내로 밝으면, 3단 또는 4단 변속후, 최신차량은 약 40km 전후부터, 구형차량은 약 60km 전후부터, Lock-up모드로 전환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또한 60km 이상의 속도에서는 페달에서 발을 떼는 순간도 Lock-up 모드로 전환되는데요, 
계속 발을 떼고 있다면 4→3→2→1 로 변속되기 직전까지 직결이 풀리지 않게 셋팅되어있습니다.

따라서 이 두가지를 적절하게 응용하면 고속도로에서 굳이 정속주행이 아니더라도 높은 연비를 얻을 수 있습니다. ^^

연비왕 선발대회가 여기저기서 개최되면서 연비를 높이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들려옵니다.
'여름인데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틀지 않았다.' '80km/h 정속으로만 달렸다.' '트럭뒤에 바짝 붙어 달렸다' 
'내리막에서 시동(!)을 껐다'(핸들 잠겨요 절대 따라하시면 안됩니다)

그러나 이런 극단적인 노력들을 하지 않으셔도 위 내용대로 급가속/급제동을 줄인다면 높은 연비를 실현하실 수 있습니다.
- 지엠대우 톡의 토비토커 위저드아이언

P.S
트립컴으로 연비를 보면서 정속주행에 신경을 씁니다.
경험상 70 km 정도에서 속도가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페달을 살짝만 밟고 계속 유지해주면 힘도 적당하고 아주 부드럽게 동력이 전달된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이게 'Lock up'모드인가요?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 정속주행시와 그렇지 않을 경우, 트립컴의 연비차이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큰 차이가 나더군요.

변속후 스로틀페달(가속 페달)을 살짝떼고 시간이 흐르면, 변속감과는 살짝 다르게 RPM이 떨어져 고정되는게 보이실텐데요. 바로 이 시점이구요. 자주 보시다보면 타시는 차량의 Lock-up을 몸으로도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유가로 인해 거의 1리터에 2천원까지 육박했던 휘발유 가격이 다소 안정되어 지금은 1리터에 1,400원 중반 정도까지 내려왔다.
고유가 시대에 기름값의 가중으로 인해  자동차를 아예 내다 팔거나, 경차로 바꾸는 사람도 많았고,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으로 교통수단을 바꾸기도 했지만,
조금씩 진정되어가는 휘발유값이지만 장기 불황으로 이어질지 모르는 경제속에서 CNN머니에서 소개한 기름값을 아끼는 잘못된 상식을 소개하고자 한다.

1. 아침에 기름을 채워라?
주유는 아침 일찍, 날씨가 추울 때 하는게 좋다고 알려져 있다. 액채는 저온에서 밀도가 높아진다. 따라서 온도가 낮을 때 주유한 1리터는 따뜻할 때 1리터 이상이 된다는 것.
하지만 "주유하는 동안 호스를 지나면서 기름의 온도가 달라지므로 부피 차이는 미미하다" 하다고 한다. 굳이 아침 일찍 일어나 주유소로 달려가지 않아도 된다는 예기다.

2. 자동차 공기필터를 바꿔라?
공기정화장치를 깨끗하게 한다고 연료가 절약되는 건 아니다. 요즘 생산되는 엔진은 센서를 통해 필터가 더러워져 공기 흡입이 줄어들 경우 자동으로 공기와 연료 혼합비를 조절한다.
"공기정화장치가 막힐 경우 엔진의 힘은 줄겠지만 이에 따른 성능 감소나 연료 소비 증가는 무시할 만한 정도"라고 한다.

3. 고급휘발유를 넣어라?
아직도 많은 운전자들은 '운전지침서'가 알려주는 대로 "고급 휘발유가 경제적"이라고 알고있다. 고급 유는 추천할 만은 하지만 반드시 필요한 건 아니다. "센서가 일반유와 고급 유를 구분해 자동적으로 점화전 타이밍을 조절하지만 그 차이는 절대 알아차리지 못할 것"이다 "마력의 차이는 약간 있지만 연료 절감 효과는 거의 없다"고 한다.

4. 타이어는 빵빵하게
바람이 덜 찬 타이어는 연료 효율성을 떨어뜨린다. 타이어가 일찍 마모되고 때론 사고를 유발 한다. 그렇다고 바람을 무조건 많이 넣는 게 좋은 것은 아니다. 타이어에 바람이 많을수록 지면과 마찰이 줄어 연료 사용도 준다.
하지만 브레이크를 밟거나 핸들을 꺾을 때 드는 힘도 함께 줄어 사고 위험은 훨씬 높다.
기름을 줄이고자 목숨을 담보할 일이 아니다.

5. 에어컨은 꺼라?
에어컨을 사용 할수록 연료가 많이 든다는 건 사실이다. 동네 한바퀴 도는 정도의 운전을 할 땐 에어컨을 켜지 않는게  절약에 도움이 된다. 한지만 속도를 낼 때 창문을 열고 달리는 것보다는 에어컨을 켜는게 훨씬 경제적이다.

6.. '플라시보' 효과를 노린 상품들
연료를 절감할 수있는 장비나 첨가물 등은 구입 전 한번 생각해보라. 만약 자동차회사나 정유업체가 경쟁회사를 이길 만한 획기적인 연비 절감 상품을 개발했다면 진작 대히트를 치지 않았을까? "시중에 판매되는 연료 절감 장비나 첨가물 등은 대부분 쓸모없는 것들"이라고 한다 하지만 사용자들 대부분은 효과가 있다고 믿는다.
흔히 '플라시보(위약)효과"라고 한다.


무엇보다 급출발, 급제동, 공회전만 줄여도기름값을 확~ 줄임과 동시에 안전과 환경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 가정집에서의 보일러 연료 아끼는 방법 ★

외출시 완전히 전원을 꺼버리지 말고 온도를 최소로 낮추는게 더 절약됩니다.
사용하지 않는방(지역난방아파트) 밸브 잠근다고 보일러 연료비 절약에는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PLUS TWO 의 사진과 일상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