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0년 전만 하더라도 불임 의학(Fertility medicine)이란 거의 존재하지 않던 분야였습니다. 그러나 결혼 시기가 늦춰지면서 아이를 갖고자 하는 부부들의 연령대가 올라갔고 오늘날 불임 의학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과연, 임신에 도움이 되는 어떤 특별한 요소라는 게 있을까요? 또는 현대식 식단이나 부족한 영양소가 불임의 원인이었을 가능성은 있을까요?


2007년 출간된 “임신을 위한 식이요법(Fertility Diet)”은 하버드 보건대학원의 조지 차바로 교수가 쓴 책으로 출간 뒤 곧 베스트셀러에 올랐습니다. 그의 주장은 여성 1만 8천 명의 식단과 건강을 수년 간 추적한 간호사 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일부 여성들은 이 기간에 아이를 낳은 반면, 어떤 여성들은 그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가지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 실험이 실제 불임 여성에게 어떤 식단을 권하거나 차바로가 불임으로 고생하는 여성들을 진료한 결과에 바탕을 둔 자료가 아니며, 즉 통제군을 둔 실험이 아니라, 그저 임신한 여성들이 먹은 음식과 그러지 못한 이들이 먹은 음식을 비교해서 나온 결과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의 주장들은 과학적 검증을 거친 주장은 아닙니다. 물론, 그럼에도, 그의 주장이 맞을 가능성은 있습니다. 일단 이 사실을 염두에 두고 그의 주장을 들어봅시다.


차바로는 포화지방산, 정제된 탄수화물, 그리고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먹는 이들이 불임으로 고통받는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반면 채소과 콩류, 통밀, 견과류, 올리브유, 생선 등을 주식으로 하는 지중해식 식단을 먹는 이들이 불임 확률이 가장 낮았습니다.


이는 사실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패스트푸드를 피하고 지중해식 식단을 많이 먹게 되면 신체는 건강해집니다. 따라서 건강한 이들의 신체가 더 잘 작동할 것이라는 예측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일반적인 상식과는 다른 한 가지 요소가 발견되었습니다. 바로 지방을 많이 먹는 여성들이 더 임신에 유리했다는 것입니다. 차바로 교수는 두 가지 가설을 제시했습니다. 하나는 저지방 유제품에 존재하는 유당(lactose)이 난소의 기능을 방해할 가능성입니다. 그리고 다른 한 가설은 지방에는 호르몬이 녹아 있으며, 따라서 전지방(full-fat) 유제품에 포함된 젖소의 호르몬이 어쩌면 임신에 도움이 될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차바로는 위 결과에 따라 전지방 유제품을 권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아이스크림을 마음껏 먹으라는 뜻은 아닙니다. 비만은 건강한 임신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였습니다. 또 그렇다고 다이어트를 해서는 안 됩니다. 한 연구는 체중이 줄어드는 동안에는 임신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보였습니다. 즉, 신체에 에너지가 부족할 때 신체는 일시적으로 자신에게만 에너지를 사용합니다. 이 효과는 저체중의 여성과 다이어트 중인 여성에게 모두 나타났습니다. 즉 과체중인 여성은 체중을 줄인 후에 임신에 도전하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방법들이 임신에 도움이 될까요?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위의 제안들이 곧 당신을 더 건강하게 만드는 제안들이며, 따라서 이를 따르는 것이 임신에 있어 해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한편, 어떤 연구들은 임신에 대한 스트레스가 오히려 임신을 막을 가능성도 제시합니다. 즉 임신에 좋은 식단을 먹음으로써 스트레스는 낮아지고, 당신은 일종의 플라시보 효과 또한 누리게 될지 모릅니다.

-Quick and Dirty Tips

출처:http://newspeppermint.com/2014/08/13/mdi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폴 레이번은 병원에서 TV 뉴스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의 아내는 막 그의 첫 아들을 낳은 직후였습니다. 뉴스에서는 아빠의 나이가 많을 때, 아이가 자폐증일 확률일 올라간다는 내용이 나오고 있었고, 그때 폴 레이번은 55세였습니다.


그는 이 문제를 더 파보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아빠의 나이가 아이에게 주는 다양한 연구결과를 모아 “아빠가 중요할까? (Do Fathers Matter?)”라는 책을 펴냈습니다. 물론, 그의 답은 “매우 중요하다”입니다.


레이번은 아빠의 나이가 올라갈수록 “조울증, 출산 이상, 구순열, 뇌수종, 소인증, 유산, 조산, 지적장애”의 확률이 증가하며 “특히 자폐증과 정신분열증 등의 정신질환의 위험이 두드러지게 증가한다”고 말합니다.



몇십 년 전 의사들은 정신분열증의 원인으로 어머니의 잘못된 육아 방법을 지목했던 적이 있습니다. 


이 개념은 “정신분열증을 만든 엄마(schizophrenogenic mother)”라는 단어로까지 만들어져 많은 어머니들을 고통에 빠뜨렸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는 정신분열증의 주요 원인이 유전자 돌연변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사실 역시, 아이에게 좋지 않은 유전자를 물려주었다는 이유로 부모의 죄책감을 자극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흥미로운 점은 정신분열증은 유전자의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유전병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레이번은 정신분열증에 걸린 5명 중 4명은 그들의 가족력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말합니다. 즉, 정신분열증은 어떤 집안의 내력과 무관하게 발병하는 것입니다.


이를 설명하는 한 가지 방법은 아빠의 정자에 돌연변이 유전자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여성은 태어나기 전에 자신에게 필요한 모든 난자를 가지고 태어납니다. 그러나 정자는 일생동안 세포 분열을 통해 만들어집니다. 이는 분열과정에서 유전자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의미하며, 실제로 문제는 발생합니다. 정자세포는 1년에 20~30번 분열합니다.


“매 번의 분열마다 새로운 돌연변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근 한 연구는 1년에 약 두 번의 돌연변이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보였습니다.”


도노프리오와 리히텐스타인은 1973년부터 2001년까지 스웨덴에서 태어난 모든 이들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이를 보였습니다.


물론 나이 든 아빠에게도 장점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아기는 우발적인 실수로 인한 결과가 아니라 꾸준한 노력과 바램에 의한 보상입니다. 이들은 대체로 안정된 직장과 수입을 가지고 있으며, 나이 든 아버지를 가진 아이들은 자신이 더 사랑받으며 자랐다고 느낍니다. 또, 나이 든 아빠에 의해 정신질환의 확률이 올라간다고 하더라도 그 숫자는 여전히 매우 낮습니다. 도노프리오의 대규모 연구에서 정신장애를 가진 아이의 비율은 3%를 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나이 든 아빠를 가진 아이들은 더 키가 컸고, 더 날씬했습니다. 이들이 더 오래 살지 모른다는 간접적 증거도 있습니다.


레이번의 이 책은 남자의 나이가 아기에게 주는 잠재적인 위험을 알리기 위해 쓰였습니다. 그러나 어떤 의사들은 이를 알리는 것을 주저합니다. 그것은 나이 든 남자가 이를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현재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곧, 수정된 태아의 유전자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조기에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될 것입니다.


레이번의 아이들은 아직까지 건강합니다. 그들은 출산 직후 파악되는 장애는 가지고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정신분열증은 대체로 성인이 된 이후 나타나며, 아직 그들에게는 걱정거리가 남아 있습니다.

- Genetic Literacy Project

출처:http://newspeppermint.com/2014/08/18/mfath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이와 함께 줄어드는 여성의 임신가능성

지난 11월 30일 “인간 생식(Human Reproduction)”紙에는 여성들이 자신들의 임신가능성이 나이가 들수록 줄어든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캘리포니아대학의 연구자들은 40세 이후 시험관 아기를 시도한 이성애 및 동성애, 그리고 싱글여성을 포함한 61가족을 인터뷰 한 결과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대부분의 여성은 실제보다 자신의 임신능력이 오래 갈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예를 들어 31%의 여성은 자신들이 40세 이후에도 임신에 어려움을 겪지 않을 줄 알았다고 답했습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시험관 아기를 하게 되리라 예측한 여성은 거의 없었습니다.”

“자연적 임신률과 마찬가지로 시험관 아기의 성공률도 나이와 함께 낮아집니다. 35세의 경우 한 번의 시도에서 성공할 확률은 41%지만 42세의 경우 이 확률은 4%로 줄어듭니다.”

오늘날 35세 이후 첫 아이를 가지는 여성은 20%에 이르고, 이것은 한 세대 전보다 8배나 늘어난 수치입니다.

“여성들이 이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한 가지 이유는 여성이 아이를 일찍 가져야 한다는 사실을 알리는 것이 사회적으로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미국 생식의약협회(ASRM)은 2000년에 35세 이상의 여성이 임신을 원할 경우 의사와 상담을 받으라는 캠페인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이 일로 협회는 여성이 충분한 교육을 받고 경력을 쌓기 전에 아이를 가지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 LiveScience



자식을 낳고 기르면 더 오래 산다


자식들이 속을 썩이면 부모들은 말합니다. “내가 너 때문에 제 명에 못 살지!”

이런 말도 있습니다. “그래도 자식새끼 무럭무럭 크는 낙에 산다.”

어느 쪽이 과학적으로 더 근거가 있을까요? 덴마크 아루스(Aarhus) 대학의 아게르보 박사 연구팀이 역학과 공중보건(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紙에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면 후자가 맞습니다. 실제로 아이를 낳은 부모들이 자식 없이 사는 사람들보다 평균 수명이 더 길었습니다. 


아게르보 박사 연구팀은 1994~2008년 덴마크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을 통해 임신을 시도했던 부부(또는 연인)들의 데이터를 조사했습니다. 그 중 첫째 아이를 가지려고 했던, 결혼(또는 동거)한 지 1년 이상 된 커플 21,276쌍을 추렸습니다. 이 가운데 임신에 성공해 아이를 낳은 커플은 15,149쌍, 실패한 커플은 5,354쌍. 시술을 받은 사람들 가운데 사망한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임신에 성공한 여성 33명, 실패한 여성 56명, 아빠가 된 남성 118명, 아빠가 못 된 남성 88명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연구팀은 자식의 유무 외에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진 나이, 교육수준, 소득, 건강 등 여러 요인들을 통제하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아이가 없는 여성의 사망률이 엄마가 된 여성보다 4배나 높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남성의 경우도 아빠가 못 된 남성의 사망률이 아빠들보다 2배 높았습니다. 시험관 아기 시술에 실패했다는 게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징조일 수도 있습니다. 이 수치가 완벽하게 현실을 반영하지는 않는다는 뜻이죠. 또한 연구팀은 그렇다면 아이가 있는 게 왜 부모의 수명을 늘려주는지 이유를 찾아내지는 못했습니다. 

- Economist



어머니와 자식의 세포교환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그리스신화의 키메라는 상체는 사자, 몸은 염소, 꼬리는 뱀의 형태를 지닌 동물을 말합니다. 여기에서 따온 의학용어인 키메라 현상(chimerism)은 유전적으로 다른 세포들이 하나의 개체에서 발견되는 것을 말하며 마이크로 키메라 현상(microchimerism)이란 소수의 다른 유전자를 가진 세포가 어떤 기관속에 영속적으로 존재하는 것을 말합니다.

인간의 경우, 임신한 여성의 혈액에서 남성의 유전자인 Y 염색체가 발견되면서 이 현상은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와 자식이 세포를 교환한다는 사실과 이들이 서로에게 거의 영속적으로 존재하며 건강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 형제자매의 경우 둘째는 어머니를 통해 첫째의 세포 역시 가지게 된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자신과 다른 유전자를 가진 세포들의 역할이 분명히 알려진 것은 아닙니다. 쥐를 통한 한 연구는 어머니의 심장에 손상이 생겼을 때 태아의 세포가 심장세포로 분화되어 치료를 돕는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또 이 태아세포들은 어머니의 뇌에서 신경세포로 바뀌는 것이 확인되었고, 이는 뇌의 기능을 돕는다는 가설을 세울 수 있게 만듭니다.

지난 9월 발표된 연구는 알츠하이머와 태아의 세포가 관련이 있음을 보였습니다. 일반적으로 알츠하이머는 아이를 많이 가진 여성에게 더 자주 발견되며, 따라서 연구진은 알츠하이머를 가진 여성의 뇌에 태아의 세포가 더 많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그러나 조사결과, 더 적은 수의 태아의 세포가 발견되었습니다. 이는 많은 수의 태아의 세포가 알츠하이머를 막아 줄 가능성을 암시합니다.

어머니가 가진 태아세포와 어머니의 면역시스템 및 암과의 관계도 추측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수의 태아세포를 가진 경우 유방암에 걸릴 확률은 낮아집니다. 그러나 면역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다발성 경화증(Multiple Sclerosis)의 확률은 높아지며,  이는 이 태아세포들이 어머니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 수도 있음을 말합니다.
오늘날 떠오르고 있는 이 새로운 분야는 앞으로 많은 치료에 응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것은 우리에게 어머니와 자식이 얼마나 서로 가깝게 연결되어 있는가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킵니다. 
- Scientific America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