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슈퍼마켓이 우리를 죽인다 - 광우병보다 더 위험한 공장 가공식품

기린원 출판사 / 낸시 드빌 지음, 이강훈 옮김 / 2008년 9월 25일 초판 2쇄 발행 



낸시 드빌 - 건강 분야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보스턴에 거주하며 참먹거리 운동을 펼치고 있다.


8쪽 - 나는 전염병처럼 확산되는 비만이 소비자의 탓이 아니라고 확신하게 되었다. 오히려 소비자는 마음을 조종당하고 강제로 음식을 섭취하며 이상한 실험을 당하는, 우리에 갇힌 실험용 쥐라고 해야 할 것이다. 다시 말해 우리는 별 저항 없이 우리를 살찌게 하고 병들게 하는 산업체에 우리도 모르게 굴복해온 것이다.

 

92쪽 - 이 책을 준비하면서 나는 백악관에서 몬산토 사로, 국회에서 몬산토 사로, 연방기관에서 몬산토 사로, 그리고 다시 몬산토 사에서 바이오테크 산업으로, 다시 정부 요직으로 옮겨간 수십 명의 사람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1. 액상과당과 아스파탐

 

(액상과당 = 고과당 옥수수 시럽, 설탕보다 싸면서 설탕보다 달고 설탕보다 혈당을 더 빨리 올리는 식품.)

 

43쪽 - 고과당 옥수수 시럽의 약 80퍼센트는 유전자 조작 옥수수를 효소 발효시키고 균류와 화학물질들을 이용해서 만들어진다. 

44쪽 - 처음 소개된 1970년대 이후로 지금까지 고과당 옥수수 시럽 소비는 1000퍼센트 이상 증가했다. 

44쪽 - 고과당 옥수수 시럽의 유입은 동일한 기간 동안 제2형 당뇨병을 47퍼센트, 비만도를 80퍼센트 높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44쪽 - 시장에 나와있는 어떤 음식첨가제보다도 병적인 허기를 불러일으키는 물질이 고과당 옥수수 시럽이다.

 

46쪽 - 감정 때문에 폭식을 한다는 것은 핵심에서 벗어난 말이다. 폭식을 하는 것은 우리가 인공식품에 중독되어 있고, 우리의 뇌가 여기에 길들여져 신체와 뇌의 요구에 따라 눈에 보이는 것마다 먹어치우게 만들기 때문이다.

 

49쪽 - 수많은 여성들이 임신 중에 탄산음료를 마시고 화학물질과 고과당 옥수수 시럽이 들어간 가공식품을 먹으며, 출산 후 아기에게 주로 분유를 먹이거나 모유 수유를 해도 조기에 중단하고 있으며, 아이들에게 당분 덩어리의 합성 음식을 먹인다. 우리는 유전자에 입력된 대로 온전히 성장한 뇌를 가질 수 없다. 

 

가게에서 음료수를 살 때는 백설탕이 들어갔는지 액상과당이 들어갔는지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액상과당의 단 맛은 설탕보다 부드럽고 아이들이 더욱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단 맛에 중독되는 경향도 더 강하면서 비만을 유발하는 효과 또한 더 강합니다. 그런데 값은 설탕보다 싸지요. 더구나 액상과당의 원료는 유전자조작 옥수수. 따라서 아이들에게 음료수를 사준다면, 적어도 액상과당이 아닌 백설탕이 들어간 걸 사세요. 우리가 가공식품을 고를 때 이 작은 행동을 하게 된다면 결국 자연식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사람이 먹는 음식에 들어간, 이름도 한번 들어보지 못한 수십 가지 화학첨가물들.

그것이 입으로 들어오면 그냥 똥오줌으로 나가지 않습니다. 혈당시스템을 교란시키고, 일부는 우리 몸의 일부가 되고, 또는 세포를 죽게 만들거나 신경세포를 교란시킵니다. 그 중에서 특히 자주 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액상과당입니다.

아이들이 마시는 음료수에는, 그리고 요구르트에도 거의 빠짐없이 들어가니까요.

(어떤 요구르트에는 액상과당과 아스파탐, 둘 다 들어있는 걸 직접 확인했습니다.)

액상과당은 식품첨가물이 아닌 일반 식품으로 분류되지만 (설탕이 식품첨가물이 아닌 것처럼)      우리가 피해야 할 위험한 화학첨가물 못지 않게 해롭습니다. 

 

그리고 합성 감미료, 아스파탐의 문제를 보겠습니다.

제가 일년에 한두 번씩 막걸리를 사먹는데요, 예외없이 아스파탐이 들어있습니다.

최근에 전통주를 만드는 분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시중에 파는 막걸리는 제대로 발효시킨 막걸리에 비해 제조기간이 1/3밖에 걸리지 않는답니다. 그러다보니 맛이 안 좋은데 그걸 감추기 위해서 아스파탐을 넣는 거라고 합니다. 

 

몇년 전에 아는 약사분한테 아이들 먹는 비타민제제를 받았는데 보니까 아스파탐이 들었어요. 비타민제제도 먹이기 싫은데 아스파탐이 들어간 것까지 보니 미련없이 버렸습니다. 아스파탐은 이렇게 의약품에도 들어있습니다. 자, 그럼 조금만 살펴보겠습니다.

  

77쪽 - 아스파탐의 전설은 1965년 12월, ‘서얼’이라는 화학자가 칼로리는 없으면서 설탕보다 200배나 단맛을 내는 물질을 발견하면서 시작되었다.  (칼로리가 없다는 점 때문에 다이어트 관련 제품에 많이 첨가됩니다.)

 

77-78쪽 - 1970년 11월, 단맛을 내는 인공 감미료 시클라메이트가 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장에서 퇴출되었다. 뒤이어 사카린도 조사를 받게 되었고, 결국 아스파탐이 그 빈자리를 차지할 기회를 얻었다.

 

78쪽 - 1996년 6월 27일, 식품의약국(FDA)은 아스파탐에 대한 모든 제한을 풀어버렸다. 모든 음식에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79쪽 - 엠에스지와 마찬가지로 아스파탐을 멀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치약, 와인쿨러, 변비약, 비타민, 처방약 등에도 들어있기 때문이다.

 

79쪽 - 보건복지부는 기침, 뇌종양, 만성피로, 우울증, 불면증, 기억상실, 졸도, 체중증가, 시력저하 등 아스파탐과 관련된 92종의 증상들을 기록했다. 게다가 알츠하이머, 집중장애, 만성피로, 당뇨병, 간질, 파킨슨병 등의 증세를 더욱 악화시키거나 유사 증세를 초래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스파탐의 유해성은 아직 논쟁 중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분명히 해롭다고 결정나기까지 수십년의 세월이 걸리고, 그 기간동안 판매는 ‘일시중지’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리고 분명히 해롭다고 결정난다고 해서 어느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아요.

일부 배상금을 받을 수도 있겠지만, 시장에서 퇴출된 여러 가지 약들처럼 치명적인 부작용은 각자가 부담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병들거나 장애인 되거나 죽거나.

 

 

2. 두유

 

125쪽 - 10권의 책을 저술한 캐롤 사이먼타치(앞에서 소개한 책의 지은이)는 과거에는 콩을 장려했지만 지금은 그 주장을 철회했다고 내게 말했다.

 

125쪽 - 임상영양학자인 로빈 마지. “사실 콩과 관련된 가장 큰 문제는 콩 자체가 아니라 우리가 콩에 무슨 짓을 했느냐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자연상태의 콩을 먹는 것이 아니라 가공된 어떤 것을 먹고 있습니다. (이하 생략)”

 

127쪽 - 연구결과에 따르면 합성 비타민 디-2는 자연적인 비타민 디와 달리 뼈를 약화시키며 동맥경화의 원인이 된다. 유제품 업계는 우유에 디-2를 첨가하다가 유해성을 깨닫게 되자 덜 유해한 디-3로 슬며시 바꾸었다.

 

127쪽 - 어떤 두유에는 카놀라 기름이 첨가되기도 하는데, 이것은 열과 화학적 공정을 거친 불포화지방으로서 여기에는 관상동맥 플라그의 원인이 되는 산화 유리기가 포함되어 있다.

 

127쪽 - 두유를 진하게 하기 위해 카라기닌이라는 물질이 첨가되기도 하는데 이것은 궤양이나 악성 종양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보이는 물질이다.

  

여기서 주장하는 내용은 식품업체에서 파는 가공식품인 두유가 해롭다는 겁니다.

콩이 건강식품이니까 그 콩으로 만든 두유 또한 건강식품이라고 광고를 하지만요.

그런데 여기에는 중요한 문제가 하나 빠져있습니다.

미국에서 두유는 유전자조작농산물이 아닌 콩으로 만들지만 한국의 두유제조업체에서 원료로 쓴 수입산 콩은 유전자조작농산물인지 아닌지 알 수가 없다는 것이죠.

유전자조작농산물이 아닌 콩조차도 가공식품이 된 것은 몸에 해로운데, 수입산 콩으로 만든 국내 제조 두유는 그보다 훨씬 해로울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래에 두가지 관점을 보고 무엇이 진실인지는 스스로 판단해 보자. 
올바른 사고思考로 궁구한다면 어렵지 않을 것이다. 수없이 널려있는 정보들에 현혹되지 않고 권위에 미혹되지 않고 바라본다면 자연의 이치에 합당한 것이 무엇인지는 충분히 알 수 있다. 


우선 아스파탐 aspartame 에 대한 정의를 알아보자. 

페닐알라닌과 아스파르트산(酸)을 합성해 만든 아미노산계(系) 인공감미료.


아스파르테임이라고도 한다. 화학명은 N-L-α-Aspartyl-L-phenylalanine Methyl Ester이다.

성상은 흰색의 결정성 분말이며, 냄새는 없다. 감미도는 설탕의 200배 정도이지만, 식품의 특성과 사용 농도에 따라 150~200배를 나타낸다. 고감미 감미료 가운데 설탕과 가장 비슷한 맛이 나고, 인공감미료와 달리 쓴맛이 없다. 체내에서는 일반 단백질처럼 분해·소화·흡수되고, 포도·오렌지·레몬 등의 과일향을 높여주며, 의약품이나 커피 등의 쓴맛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1g당 열량은 설탕과 같은 4㎉이지만, 설탕의 200분의 1만 사용하면 되기 때문에 저칼로리 감미료로 많이 쓰인다.
 

1965년 미국 화학자 J.M.슐레터에 의해 우연히 분비 호르몬인 가스트린(gastrin)의 연구 중에 발견되었으며, 100 개 이상의 과학적인 연구가 실시 검토 후에 1981년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이 승인하였고, 1983년 8월 일본 후생성(厚生省)의 식품첨가물 지정을 받아 일본 국내에서 판매되기 시작하여 현재 세계 120여 개국에서 식품·음료·제약 등 여러 분야의 첨가물로 사용되고 있다. 제조특허는 아지노모토가, 사용특허는 미국 회사가 가지고 있으며 아지노모토는 일본으로 제한된 판매권을 가지고 있다.
 



1. 아스파탐 aspartame 유해성
당뇨병, 비만, 충치에서부터 심혈관 질환, 알러지, 불안감 등 정신질환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질병의 발생과 진행에 설탕이 관여하지 않는 경우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설탕의 위해성이 밝혀져 있습니다.
왜 이렇게 설탕이 문제가 될까요? 설탕 자체는 사탕수수에서 뽑아내는 천연의 감미제입니다. 그 자체로서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어 보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설탕이 인체에서 이용되는 과정에서 발생됩니다.
 
어떤 물질이 인체에서 이용되기 위해서는 소화, 흡수 과정을 밟아야 합니다. 소화란 식품을 몸이 흡수할 수 있도록 잘게 쪼개는 것을 말합니다. 잘게 쪼개는 칼과 같은 도구가 소화효소인 셈이지요. 소화는 주로 입과 위에서 일어납니다. 흡수는 이렇게 잘게 쪼개진 물질을 혈액 속으로 빨아드리는 것을 말합니다. 주로 소장에서 진행됩니다.

자연식품 속의 당분은 섬유질과 같은 물질 속에 뒤엉켜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연식품 속의 당분은 천천히 소화되고, 천천히 흡수될 것입니다. 피 속의 당분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인슈린이라는 호르몬이 있어야만 합니다. 피 속으로 당분이 천천히 흡수되고 있으면, 인슈린의 필요량도 거기에 맞추어 천천히 필요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인슈린이 부족해지는 경우는 거의 발생하지 않을뿐더러(당뇨병이 생기지 않음), 세포 속의 당분도 서서히 에너지로 바뀌어갈 수 있습니다.
 
이에 비해, 식품에서 뽑아낸 정제당분(설탕)의 경우는 사뭇 다른 진행과정을 밟게 됩니다. 설탕의 소화에는 긴 시간이 필요 없습니다. 자연식품의 소화, 흡수에는 대략 1시간 반이 걸린다고 합니다. 식후 혈당을 재는 시간도 여기에 맞추어 정해지지요. 그러나 정제설탕의 경우에는 단 15분 정도면 충분하다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갑자기 높아진 피 속의 당분(혈당)을 세포로 끌어드리기 위해 인슈린이 한꺼번에 많이 필요해집니다. 너무 많은 인슈린을 갑자기 만들다보면 오히려 필요이상의 인슈린을 만들게 되고, 과잉 인슈린으로 인해 혈당이 오히려 낮아지는 저혈당증이 초래됩니다. 이것을 인슈린 트리거(insulin trigger)라 부릅니다.
 
저혈당증이 되면 당분이 더 먹고 싶어지고, 그래서 정제당분이 많이 든 식품을 더 먹으면 다시 지금까지의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이렇게 해서 세포 속에는 엄청난 당분이 쌓이게 되고, 미처 에너지로 바뀌지 못한 당분은 지방질로 전환되어 비만, 동맥경화 등 수많은 질병의 원인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청소년 비행의 원인이 저혈당증으로 인한 정신장애라는 보고는 상당한 설득력을 갖고 있습니다.
이러한 설탕의 문제가 속속 밝혀지면서 식품산업에서는 대체설탕으로서 다양한 감미제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고, 그 중에서 대표적인 것이 아스파탐입니다.
 
아스파탐은 50%의 페닐알라닌, 40%의 아스파르트산, 10%의 메탄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스파탐은 설탕의 200배의 감도를 자랑합니다. 또 흡수과정에서 인슈린의 도움을 받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현재 생산되는 가공식품에 아스파탐이 들어가지 않는 제품을 발견하기란 거의 없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아스파탐이 몸속에서 이용되기 위해서는 메탄올 한 분자가 생성되어야 하며, 이 메탄올은 매우 유독한 포름알데히드를 생성하게 됩니다. 아스파탐의 유해성은 대사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올과 포름알데히드 때문입니다.
아스파탐의 부작용으로는 두통, 현기, 정서장애, 구토, 구역, 복통, 시력저하, 설사, 발작, 경련, 기억상실, 피로, 허탈감, 발적, 수면장애, 두드러기, 심박동 변화, 생리주기 변화 등이 밝혀져 있습니다.
 
이 외에도 세계환경회의(2001,7,2일)에서 마클이 발표한 유해성의 내용은 우리의 일반적 우려를 훨씬 능가하는 것입니다.
(이 부분의 내용은 곽재욱 약학박사의 “트랜스지방”page158~161을 참조했습니다)
 
식품 속의 “독”은 열을 가한 기름, 수많은 첨가제와 더불어 설탕, 액상과당 등의 정제당분으로 압축할 수 있을 것입니다. 병의 치유 중에 있는 사람은 특히 식품 속의 “독”을 독사 대하는 것보다 더 조심해야할 것입니다.






2. 아스파탐 aspartame 안정성

가공식품의 제조·가공시에 설탕의 대체감미료 많이 사용되고 있는 아스파탐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아스파탐에 대하여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Q&A 형식의 정보를 제공하였습니다.

식품첨가물 중 아스파탐은 사탕, 탁주, 발효음료, 절임식품 등의 제품에 설탕을 대신하여 단맛을 주기 위해 사용되고 있으며, 설탕의 약 200배 감미를 지닌 아스파탐은 가공식품 제조 시 설탕 양의 1/200 정도만 사용하여도 동일한 단맛을 내는 저칼로리  합성감미료입니다.

아스파탐이 함유된 식품을 인체허용 안전기준치인 일일섭취허용량(ADI; 40mg/kg·bw/day)에 도달하는 양으로 환산해 보면, 성인(60kg)의 경우 아스파탐이 함유된 65mL 짜리 발효음료 (아스파탐 5.6ppm 함유 시)은 하루에 428병을, 아스파탐이 함유된 750mL 짜리 탁주(아스파탐 97.2ppm 함유 시)는 하루에 33병을 섭취해야 ADI에 도달하게 됩니다.

아스파탐은 국제전문기구인 JECFA(FAO/WHO합동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의 안전성 평가결과, 안전한 식품첨가물로 인정되어
Codex, 미국, 유럽, 일본 등 200여개국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코덱스(codex)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보건기구(WHO)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식품규격위원회(CAC:Codex Alimentarius Commission)에서 식품의 국제교역 촉진과 소비자의 건강보호를 목적으로 제정되는 국제식품규격이다.]


아래에서 아스파탐의 특징, 설탕대신 아스파탐이 사용되는 이유, 아스파탐의 안전성, 아스파탐의 표시기준 등에 대한 안전정보를 담고 있는 「알기쉬운 아스파탐에 관한 Q&A」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내용은 식약청 홈페이지(http://www.kfda.go.kr) 식품첨가물정보방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알기 쉬운 아스파탐에 관한 Q&A

Q. 아스파탐이란 무엇인가요?
A. 아스파탐(Aspartame)은 설탕대신 가공식품 제조 시 단맛을 주기 위해 사용되는 식품첨가물로, 아미노산인 L-아스파라긴산과 L-페닐알라닌의 합성으로 만들어진 아미노산계 합성감미료입니다.

Q. 아스파탐은 설탕보다 얼마나 더 단맛을 내나요?
A. 설탕의 단맛을 1이라고 가정 시아스파탐의 단맛은 약 200 정도에 해당합니다.

Q. 설탕대신에 아스파탐이 사용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아스파탐의 열량(칼로리)은 설탕과 동일(4kcal/g) 하나, 단맛은 설탕의 200배 이어서 가공식품 제조 시 설탕 양의 1/200 정도만 사용하여도 동일한 단맛을 내므로 저칼로리 감미료로써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Q. 아스파탐은 언제부터 사용되었나요?
A. 아스파탐은 미국에서는 1974년, 일본에서는 1983년, 우리나라에서는 1985년에 각각 식품첨가물로 지정되었으며 그 밖에 유럽, CODEX 등 약 200여개국에서 현재 식품첨가물로 지정되어 사용되고 있습니다.
 
Q. 아스파탐, 정말 안전한가요?
A. 아스파탐은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공동으로 설립한 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인JECFA에서 식품첨가물에 관한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이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식품을 통하여 인체안전 기준치인 일일섭취허용량(40mg/kg․bw/day) 내로 섭취 시에는 안전한 식품첨가물로 평가된 바 있습니다.
     ※ 최근(‘09년도) 아스파탐에 대한 유럽식품안전청(EFSA)에서의 안전성 재평가 결과, JECFA와 동일하게 평가한 바 있음

Q. 아스파탐 함유 식품, 하루에 얼마나 먹어야 일일섭취허용량이 될까요?
A. 아스파탐이 함유된 65mL 짜리발효음료(아스파탐 5.6ppm 함유 시)*의 경우, 성인(60kg)이 하루 428병을 먹어야 인체허용 안전기준치인 ADI에 도달하게 됩니다. 또한, 아스파탐이 함유된 750mL 짜리 탁주(아스파탐 97.2ppm 함유 시)*의 경우, 성인(60kg)이 하루 33병을 섭취해야 ADI에 도달하게 됩니다.

※ 자료출처 : 2008년도 식품의약품안전청 용역연구사업의 결과임


Q. 아스파탐이 함유된 식품은 어떻게 확인 할 수 있나요?
A. 아스파탐 등 합성감미료가 사용된 포장지에는 현행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서 아스파탐 등 식품첨가물의 명칭과 용도인 「합성감미료」를 함께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아스파탐 함유 제품은 아스파탐이 분해되어 생성된 페닐알라닌이 페닐케톤뇨증(PKU) 환자에게는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아스파탐 함유제품에 「페닐알라닌 함유」란 표시도 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