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리조팝나무
Spiraea salicifolia
 

1.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 관목으로 진주화, 수선국 이라고도 하며 수고 1∼2m정도자라며 많은 줄기가 올라와 포기를 만든다.

2. 잎은 어긋나고 피침형으로 가장자리에 뾰족하고 날카로운 톱니가 있다. 잎 길이는 4∼8cm, 나비 1.5∼2cm로서 뒷면에 잔털이 난다.

3. 꽃은 6∼8월에 연분홍색으로 줄기 끝에 원추꽃차례로 피고 꽃자루에 털이 많으며 꽃받침 통은 거꾸로 세운 원뿔 모양이고 5개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이 바로 선다.

4. 조팝나무 중 붉게 꽃이 피는 종류이는 꼬라조팝나무 뿐이다.

5. 열매는 9~10월에 골돌로 익으며 털이 난다.

6. 정원수나 울타리용으로 심으며 새 잎은 식용으로 가능하고 여름철에는 밀원식물뿌리는 약재로 사용한다.

7, 아시아와 유럽의 온대지방에 분포한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팝나무
 
Spiraea prunifolia for. simpliciflora, Bridal wreath, 繡線菊(수선국), 常山
 

1. 조팝나무는 쌍떡잎식물 장미목 조팝나무속 낙엽관목으로 수고 1∼2m 정도로 자라고 줄기는 모여 나고 밤색을 띤 능선에는 윤기가 난다.

2.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며 첨두, 예저로 잎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3. 꽃은 4∼5월에 백색으로 피고 4∼6개씩 산형꽃차례로 달리며 가지의 끝부분 전체가 백색 꽃으로 달린다. 꽃잎은 거꾸로 세운 달걀 모양으로 꽃받침조각이 뾰족하며 각각 5개씩이고 수술은 많고 암술은 4∼5개씩나며 수술보다 짧다.

4. 열매는 골돌(利咨)로서 털이 없고 9월에 익는다.

5. 꽃이 핀 모습이 좁쌀을 튀겨 붙인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조팝나무라고 한다.

6. 어린순은 나물로 먹기도 하며 뿌리는 해열, 감기로 인한 열, 신경통 등에 사용한다.

7. 한국, 타이완, 중국 중부지방에 분포한다.

8. 꽃잎이 겹인 종류는 일본산이며 관상용으로 식재한다.



쌍떡잎식물 장미목 : 장미과의 낙엽 관목

학명 : Spiraea prunifolia for. simpliciflora Nakai

분류 : 장미과

서식장소 : 산야 · 양지바른 산기슭


나무의 생태
높이 1.5~2m이고 줄기는 모여나며 밤색이고 능선이 있으며 윤기가 나며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며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꽃은 4~5월에 피고 백색이며 4~6개씩 산형꽃차례로 달리며 가지의 윗부분은 전체 꽃만 달려서 백색 꽃으로 덮인다.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꽃받침조각 뾰족하며 각각 5개씩이고 수술은 많으며 암술은 4~5개씩이고 수술보다 짧다. 열매는 골돌로서 털이 없고 9월에 익는다. 한국(함북 제외) · 타이완 · 중국 중부 등지에 분포한다.
 

나무 이야기
늦은 봄 잎이 피기 조금 전이나 잎과 거의 같이 굵은 콩알만한 크기의 새하얀 꽃들이 마치 흰 눈가루를 뿌려 놓은 것처럼 수백 수천개가 무리지어 핀다. 하나 하나를 떼어놓고 보면 작은 꽃이 아니련만 무리를 이루므로 좁쌀 밥알에 비유될 만큼 꽃이 작아 보여 좁쌀로 지은 조밥을 흩뜨러 놓은 것 같다하여 '조밥나무'로 불리다가 조팝나무로 된 것이다.

그러나 조팝나무의 쓰임새는 꽃을 감상하는 것보다 약용식물로 이름을 날린다. 조팝나무에는 조팝나무산이라는 해열과 진통제 성분이 포함되어 있으며, 버드나무의 아세틸살리실산과 함께 진통제의 원료가 되기도 한다.

진통제의 대명사 아스피린이란 이름은 아세틸살리실산의 'a'와 조팝나무의 속명 'spiraea'에서 'spir'를 땄고 나머지는 당시 바이엘사가 저기 회사 제품명 끝에 공통적으로 썼던 'in'을 붙여서 만들었다.

조선왕조실록에도 세종 5년(1423) 일본사신이 와서 상산 5근과 3근을 두번에 걸쳐 바쳤다는 기록이 있어서 궁중에서도 쓰이는 귀중한 한약재였음을 짐작 할수 있다. 어린 순을 따서 나물로 먹으며, 꿀이 많아서 양봉 농가에서 밀원식물로 기르며 정원이나 공원, 고속도로 가장자리 등에 관상용으로 심는다.


조팝나무의 전설
조팝나무를 수선국으로 부르게 된 데에는 슬픈 이야기가 전해진다. 옛날에 수선이라는 이름의 효녀가 있었는데, 전쟁에 나갔다가 포로가 된 아버지를 구하러 적의 나라로 들어갔으나 아버지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수선은 아버지의 무덤에서 작은 나무 한 그루를 캐어와 아비지를 모시듯 정성을 들여 가꾸었으며, 이 나무에서 핀 아름다운 꽃을 수선국이라 부르게 되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