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게임에 최적화된 소니 32인치 3D TV 신제품. HX750.

소니코리아는 HX750을 게임 마니아를 겨냥한 마케팅으로 시장을 확대하게다는 전략이다.  

우선 이 제품은 국내 32인치 3D TV 가운데 유일하게 주사율 240Hz 패널을 탑재했다. 이에 따라 움직임이 많은 게임을 실행할 때 빠르고 부드러운 영상을 구현한다. 또 소니 고유의 이미지 처리 기술이 집약된 '엑스 리얼리티' 엔진을 탑재해 자연스럽고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특히 HX750은 게임, 그래픽, 스포츠, 영화 등 다양한 화면 모드를 지원한다. 이 가운데 게임 모드로 설정하면 게임에 최적화 된 TV 화면을 통해 끊김 없이 자연스러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HX750에 적용된 흔들림 없이 부드럽고 생생한 영상을 보여주는 모션 플로우 XR 480Hz 기술과 프레임 디밍 기술, 개선된 명암비와 선명도를 제공하는 다이나믹 엣지 LED 등은 더욱 생생한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3D를 기본 지원하는 점도 눈여겨 볼 부분이다. 최근 플레이스테이션3나 엑스박스360 등 콘솔 게임기에서 3D를 지원하는 게임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32인치의 크기도 개인 방에 두고 게임을 하기에 최적화된 크기다. 이 제품은 소니코리아가 6년만에 선보인 32인치 TV 제품이다. 40인치 이상의 거실용 제품과 달리 작은 방에 설치해 게임을 즐기는 세컨드 TV로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이밖에도 와이파이 무선 네트워크 기능을 통해 다양한 조작이 가능하다. 예컨대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으로 TV를 연결하고 사진이나 음악, 동영상을 TV로 즐길 수 있는 와이파이 다이렉트 기능을 지원한다. 아울러 미디어 리모트 무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을 리모콘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32인치 3D TV HX750은 TV 화면으로 더욱 생생한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게임 이용자와 싱글족들을 위해 6년만에 출시한 32인치 제품”이라며 “32HX750 체험단 기회를 통해 소비자들이 게임에 최적화된 HX750만의 기술력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올림푸스 E-620으로 처음 DSLR에 입문해서 2년정도를 쓰고, 이번에 소니 NEX-5N으로 교체를 했다. 

처음으로 렌즈 필터도 함께 받게됐는데, 현장에서 LCD보호필름도 붙여주고 이것 저것 친절히 설명을 해주면서 UV필터도 
직접 끼워줘서 고맙게 생각했는데, 집에와서 보니 필터가 그리 깨끗하지 않아서 분리할려고 하니 너무 빡빡해서 돌아가지가 
않았다. 손이 미끄러워 그런가 해서 고무장갑(빨간 설거지 고무장갑 아님.)을 끼고 돌려도 꿈쩍도 안했다. 

하는 수 없이 포기하고 크리스마스날 나들이 가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은 잘 나왔다. 대만족. ^^ (어지간히 더럽지 않는 이상 사진에 나타나지는 않는 것 같다. ㅡ.ㅡ; )

그래도 찝찝한 마음이 가시지 않아 인터넷을 뒤적이며 한참을 찾다가 드디어 '올레~' 를 외칠 수 있었다. ㅋㅋㅋ

아주 기발한 방법으로 필터를 간단히 분리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뻥~ 뚤리는 기분이었다. 머 다른 뚜껑들도 이 방법을 변용하면 쉽게 열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암튼 아주 고마운 영상이라 이렇게 공유를 한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SLR 카메라의 스펙을 보면 이미지 센서가 APS-H(28.1 x 18.7 mm) 1,610만 화소 CMOS 센서라고 되어 있다.  CCD나 CMOS는 그래도 알 수 있는 친숙한 단어인데, 좀 생소한 'ASP-H 타입, C 타입' 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이미지 센서는 센서가 CMOS든, CCD든, 포비온이든, 포서드든...센서 크기에 따라 구별을 할 수 있다. 먼저 1:1은 필름대비 센서의 크기가 거의 동일한 것 을 말한다. 
즉 가로 35mm 세로 24mm이다. 이것을 두고 풀프레임(1:1 타입) 이라고 한다. 

이 풀프레임은 니콘 D3가 나오기 전엔 니콘에선 없었고, 콘탁스와 캐논, 코닥에서 출시가 되었고 이후 풀프레임 계통의 바디에서는 캐논의 독주가 계속되었다. 

지금은 니콘에서 D3 계열의 플래그십 바디 외에도 중급기인 D700에서도 풀프레임 바디를 개발하고 있지만 풀프레임하면 캐논의 1DS 계열과 5D 계열의 카메라를 쉽게 떠올릴 수 있다. (니콘에선 이 1:1을 별도로 FX포멧으로 칭하고 있다.) 


이 풀프레임 바디 외의 나머지는 모두 크롭바디로 보면 된다.
(단, 별도의 규격을 사용하는 포서드는 제외이다. 포서드는 필름과 상관없이 그 자체의 규격을 사용한다고 주장하여, 그 자체를 풀프레임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풀프레임과는 좀 비교가 된다. 아무래도 센서 크기가 작기에 화질면에서도 차이가 나고, 또 노이즈가 풀프레임에 비해 많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그런데, 카메라 브랜드별로 크롭비율이 조금씩 다르다.
 
니콘을 비롯한 소니(미놀타), 펜탁스, 삼성 등은 1:1.5의 크롭비를 가지고 있다. (대부분 소니에서 만든 CCD를 사용하고 있다. 니콘은 이를 DX포멧으로 부른다. )
 
캐논은 자체 규격으로 1:1.6의 크롭비를 가지고 있다.
 
시그마는 포비온X3센서를 사용하고 1:1.7의 크롭비이다.
 
이 모두를 통칭해서 APS-C타입으로 부른다. 



APS란 무엇인가? 

APS는 Advanced Photo System의 약자이다. 영어를 그대로 직역하면 '이전보다 진보된 사진 시스템'이란 말이다. APS는 후지필름, 이스트먼 코닥, 캐논, 미놀타(현 코니카미놀타), 니콘이 공동개발한 '세계 표준 규격의 새로운 사진 시스템' 을 말하는 것인데, 사실 진보된 것이라기 보다는 새로운 표준을 만들었다는 것이 더 적합한 말일 것이다. 이 필름은 1996년 4월에 판매가 시작되었다.

그럼 APS 이전의 필름 사이즈는 어떠했을까? 바로 16.7 x 30.2mm로, 가로세로비가 종래의 각종 필름에 비해 가로로 긴 형태(16:9)인 것이 특징이다.이것을 35밀리로 새로운 표준(35×24)을 만든 것이 바로 APS인 것이다. 그리고 이 APS를 아래 위로 절단하여 다음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 

H사이즈(HDTV / 9:16) : 기본이 되는 화면 사이즈로, 촬영 설정에 상관없이 필름 면에는 이 사이즈로 촬영된다. 인화 시에는 종래의 L판과 높이는 같지만 폭은 조금 넒어진 것이다.

C사이즈 (Classic / 2:3) : H사이즈의 좌우를 크롭한 사이즈. 종래의 35mm필름과 똑같은 화면비율로, 인화 시에도 똑같은 L판 사이즈이다.  

P사이즈(Panorama / 1:3) : H사이즈의 상하를 크롭한 사이즈. 종래의 35mm 파노라마판과 같은 사이즈이다. 또한, 화면 사이즈가 작기 때문에 35mm판과 같은 렌즈로도 화각은 좁아진다.  

이를 대각화면으로 환산하면 H 및 P사이즈는 1.25배, C사이즈는 1.4배(하프프레임과 동등)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앞서 설명한 크롭바디의 이미지센서는 C 사이즈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캐논에는 1:1.3의 크롭비를 가지고 있는 APS-H타입 센서도 있으며, 이는 EOS 1D시리즈에만 있다.
그래서 C 타잎의 센서 크기는 23.6 x 15.8mm 인데 반해, H 타잎인 캐논 1D는 모두 28.1 x 18.7 mm이다. 
 
H타잎이 C 타잎보다 조금 더 큰 것을 알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