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년 초겨울 뿌려 둔 밀과 보리들이 동면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성장을 시작하고 있다. 아직 발아되지 않은 씨앗들도 보인다.
이 녀석들도 봄비에 담긴 에너지를 듬뿍 받아 곧 뿌리를 내리고 새싹을 내밀 것이다. 



작년 봄에 심은 매발톱꽃이 이른 봄에 싹을 내밀었다. 집에서 키우던 것을 옮겨 심어서 그런지 작년엔 꽃을 피우지 않았다.
올해는 꼭 꽃을 보고 싶다. 



봄에 대명사 쑥도 양지 쪽에선 제법 많이 보인다. 이럴 때 부지런히 캐서 먹어야 한다. 안그럼 그 이름처럼 쑥쑥 자라나서 주위를 점령해 버린다.


의외의 녀석도 있었다.
당근인데, 작년에 심었으나 멧돼지가 온 땅을 파헤치는 바람에 수확을 못했었다. 파헤쳐진 당근밭을 그대로 방치해두고 있었는데 뜻밖에도 살아남은 당근이 겨울을 나고 싹을 틔었다. 이 녀석만이 아니라 당근을 심은 구역에서 예상외로 많은 녀석들이 살아남아 싹을 틔우고 있었다. 

이제까지 당근을 당연히 한해살이라 생각했었는데 두해살이라고 한다. 그러면 수확하지 않고 한해를 넘기면 더 큰 당근을 수확하게 되는 것인가? 겨울에 냉해피해를 입을 것 같은데... 이 녀석들은 크기가 작아서 살아남은 것인가? 올해 실험을 제대로 해봐야 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단호박을 마트에서 사서 먹고는 혹시나 해서 씨앗을 빼서 냉장보관하다가 논둑에 심었는데, 혹시나 해서 지속관찰 했더니 싹이 올라왔다. ^^ 씨앗의 상태가 그렇게 좋지 않아서 큰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고마운 녀석. ㅎㅎ 여러개를 심었는데 하나가 나왔다.



집에서 먹다가 오래되서 싹이난 것들을 보관하다 논에 심었는데, 잘 자라고 있는 것 같다.
생명은 순환하고 더 풍성히 보답한다. 고맙다.



양파를 사서 쓰다가 오래되서 부인이 쪽파대신으로 계속 잎을 잘라서 쓰는 것을 논에 심었다. 비늘줄기 번식이라고 하는데, 어떤 번식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모르니 모든 것이 신기하고 기대된다. 어린아이의 마음처럼.



열무씨앗을 사서 뿌려심었다. 새싹들이 넘 귀엽게 올라오고 있다. 좀 더 크면 솎아주며 키우면 될 것 같다. 솎아낸 새싹은 맛있게 먹어야지.



토양유실방지를 위해 장에서 구입해 두둑에 뿌려준 겉보리들이 잘 자라주고 있다. 처음엔 그냥 뿌려두기만 했는데 정보를 검색해본 결과 뿌리고 3~4일 후면 싹이 올라온다고 했는데 소식이 없기에 흙을 덮어줬더니 금새 싹이 올라온다. ^^
좀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지 못해 미안하다. 한편으론 그대로 뒀을 경우에도 늦지만 뿌리를 내리고 싹이 올라올지도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밭에서 자생하는 둥글레  (0) 2011.05.13
귀농지 주위 식생조사  (0) 2011.05.13
논에서 드디어 새싹들이 고개를 내민다.  (0) 2011.05.09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논을 밭으로 만들었다.  (0) 2011.05.09
녹비작물의 종류와 이용  (0) 2011.04.2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