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뱀딸기. 산딸기나 딸기보다 맛은 떨어진다. 사람은 얄팍해서 혀끝으로 먹지만 뱀은 사람보다 영리하게도 천연약재를 찾아 먹은 샘이다. 서늘한 맛으로 인해 가슴과 배의 열이 계속되는 것을 다스리는데 효용된다. 주로 어린잎과 열매를 먹는다. 잎과 줄기에는 항암작용 외에도 항균, 면역기능 증강작용이 있다고 한다. 가장 일상적으로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잼을 만들어서 먹는 것이다.  



    

계란꽃이라 불렀던 개망초. 생리활성에 도움이 되므로 생즙으로 내어 먹어도 좋다. 자체의 풍미를 즐기려면 소금만 넣어서 먹고, 보다 부드럽게 먹고 싶으면 참기름에 깨를 살짝 무쳐 먹으면 된다. 잎이 약간 세다고 생각하면 된장국으로 끓여 먹는다. 꽃이 피면 꽃과 함께 튀겨먹는 게 진짜 별미다. 햇볕에 말려 약재로 사용하면 좋다. 한방에서는 열을 내리고 독을 치료하며 소화를 돕고 설사를 멎게 하는데 쓰인다.



    

잎 뒤에 붙은 가시 때문에 옷에 브로치처럼 달고 놀았던 환삼덩굴. 농사꾼에게는 화해할 수 없는 적군이지만 화려한 효능을 자랑한다. 현대인의 고질병인 고혈압과 아토피에 특히 좋다. 환삼덩굴을 진하게 달여 목욕을 한다. 평소에 소주에 담가 놓고 쓰면 여름철 모기 물린데 그냥 바를 수 있다. 삼과인 환삼덩굴은 약성이 뛰어나다. 쌈, 절임, 나물, 분말, 차 소개.   



    

애기똥풀. 줄기를 분지르면 노란 즙이 나와 잘 갖고 놀았다. 하지만 독성이 있어 먹지는 못한다고 한다. 예로부터 천연 염료로 사용해왔다. 노란즙을 사마귀가 난 곳에 바르면 사마귀가 없어진다.  



    

지칭개. 여태 엉겅퀴인줄 알았다. 엉겅퀴는 가시가 있다. 지칭개는 맛이 맵고 쓰며 성질은 차가워서 열을 내리고 독기를 없애고 뭉친것을 풀어준다. 외상으로 출혈이나 골절상에 지칭개 잎과 뿌리를 짓찧어 붙인다. 소염제및 소독제로 사용한다. 꿇는 물에 소금 약간을 넣고 아주 살짝만 데쳐 찬물에 담가 쓴맛을 우려낸다. 된장과 고추장을 섞기도 하고 그냥 된장으로 무쳐도 좋다.  



    

농사에도 쑥을 이용한다. 효소를 담가 놓았다가 어린잎에 영양제로 사용하며, 병아리와 어린 돼지들에게도 먹인다. 7월까지 채취하여 쑥을 먹인 가축들은 면역력이 뛰어나다. 쑥조청, 쑥밥, 쑥단자, 쑥차 소개.



    

명아주는 심장이 튼튼해지는 대표적인 명약이다. 반찬 외에 효소를 만들어 먹기도 하고, 음지에서 말렸다가 차로 달여 먹기도 한다. 명아주는 시금치 맛과 비슷하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장을 소독하므로 식이요법을 하는 사람에게 특히 좋다. 



    

우리 밭에 널린게 요 쇠비름이다. 씻어서 샐러드로 먹고, 된장을 넣어 나물로 먹고, 김치나 물김치를 해먹어도 좋다. 말려두었다가 겨울에 먹을 수도 있다. 한여름 효소를 만들어 식물의 영양제로도 사용한다. 악창과 종기를 치료하고, 뇌활동을 원활하게 하여 치매를 예방하고 콜레스테롤을 줄여 동맥경화를 예방한다.  

- 연필한다스의 공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얼마전 딸기체험이 있어서 딸기재배하는 것도 보고 딸기도 엄청 먹고 왔는데 과수원을 살펴보다가 딸기잎과 꽃이 색깔만 다르고 똑같이 생겨서 이게 왠 딸기인가? 하며 자세히 살펴봤다. 

아무리 봐도 너무 비슷해서 사진을 찍고 집에와서 자료를 찾아보니 뱀딸기였다. 


뱀딸기는 빨갛게 열매가 달려있는 모습만 봤지, 이렇게 꽃이 핀 모습은 처음이라 재밌는 공부가 됐다. ^^

뱀딸기는 어렸을 적에 어른들로 부터 독이 있고 뱀이 먹는다는 얘기를 들어서 왠지 거부감이 드는데, 사실 무독성에다 약성도 좋아 여러처방에 쓰인다고 한다. 


뱀딸기를 호기심에 먹어보면 아무 맛도 안난다. 뭔가 굉장히 없는 맛이라고 할까. 맛이 없는게 아니라 그냥 없는 맛. ^^ 

몸에는 좋다고 한다. ㅎㅎ



뱀딸기에 대한 효능을 알아보면, 


각종암 항균 청열 진해 지혈 인후염 구내염

▶ 면역부활작용, 항균작용, 청열작용, 항암작용(위암, 자궁경부암, 코암, 인두암, 후두암, 각종 암), 진해작용, 지혈작용, 열로 인한 구내염, 인후염, 피부종기, 디프테리아, 습진, 대상포진, 화상, 유방염 및 타박상, 뱀이나 독충에 물렸을 때, 폐열로 인한 해소, 백일해, 코피, 토혈, 각혈, 자궁출혈, 이질을 다스리는 뱀딸기


뱀딸기(Duchesnea indica 'Andr.' Focke.)는 장미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줄기는 땅 위에서 길게 뻗으며 전체에 털이 약간 나 있다. 잎은 어긋나고 작은 잎 3장으로 된 겹잎인데 가끔 5개인 것도 있다. 가장자리는 무딘 톱니 모양인데, 무딘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있고 기부는 쐐기 모양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4~5월에 잎겨드랑이의 긴 꽃자루에 노란색이 1개씩 피며 열매는 5월에 지름 1센티미터 쯤 되는 크기로 둥글게 익는다. 산비탈, 길가나 잡초 속에서 흔하게 자란다.


시골에서 어린이들이 빨간 열매를 먹기도 한다. 먹을 것이 없어 배고플 때에는 뱀딸기의 열매도 구황식품으로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맛이 달치근 하면서 부드럽고 물렁한 것이 수액이 제법 많이 나온다.  


뱀딸기의 여러 가지 이름은 계관과[鷄冠果], 야양매[野楊莓], 사표[蛇藨], 지매[地莓], 잠매[蠶莓], 삼점홍[三點紅], 용토주[龍吐珠], 사자미[獅子尾], 정창약[疔瘡藥], 사단과[蛇蛋果], 지금[地錦], 삼필풍[三匹風], 사포초[蛇泡草], 삼피풍[三皮風], 삼조룡[三爪龍], 일점홍[一點紅], 노사포[老蛇泡], 사용초[蛇蓉草], 삼각호[三脚虎], 사파등[蛇波藤], 사팔변[蛇八辨], 용형주[龍銜珠], 소초매[小草莓], 지양매[地楊梅], 사불견[蛇不見], 금선초[金蟬草], 삼엽표[三葉藨], 노사자점[老蛇刺占], 노사류[老蛇蔂], 용구초[龍球草], 사포도[蛇葡萄], 사과등[蛇果籐], 사침두[蛇枕頭]등으로 부른다.


뱀딸기에 대해 안덕균의《CD-ROM 한국의 약초》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사매(蛇莓)


[기원] 장미과의 여러해살이 초본식물인 뱀딸기 Duchesnea chrysantha(Zoll. et Morr.) Miq.의 지상부이다.

[성미] 맛은 달고 쓰며, 약성은 차다.

[효능주치] 청열량혈(淸熱凉血), 소종해독(消腫解毒), 지해지혈(止咳止血)한다.


[임상응용]

1. 청열(淸熱)작용이 있어서 열로 인한 구내염, 인후염, 피부종기, 디프테리아, 습진, 화상, 유방염 및 타박상, 뱀이나 독충에 물렸을 때에 달여서 내복하고 신선한 것은 짓찧어 붙인다.


2. 최근에는 위암, 자궁경부암, 코와 인후암 등의 여러 암종(癌腫)에 까마중(龍葵)와 같이 사용하여 유효한 반응을 얻고 있다.

3. 진해작용이 있어서 폐열(肺熱)로 인한 해소, 백일해 등에 쓰인다.

4. 지혈(止血)작용이 있어 코피, 토혈, 각혈, 자궁출혈에 활용된다. 이질에도 달여서 복용한다.


[임상연구] 

디프테리아균에 치유율이 높게 나타났고, 세균성이질에 매회 12g을 달여서 복용하고, 급성충수염, 복막염 등에도 12g씩 복용하여 치유반응이 향상되었다.


[약리] 일정한 항균작용과 항암작용이 인정되고 있다.

[화학성분] 종자에 들어있는 지방산에는 linoleic acid가 63.1%에 달하고, β-sitosterol, flavonoid, saponin 등을 함유하고 있다.


북한에서 펴낸 <약초의 성분과 이용>에서는 뱀딸기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뱀딸기는 여러해살이 풀이다. 잎은 3개의 쪽잎으로 된 겹잎이다. 쪽잎은 달걀 모양이고 톱니가 있다. 봄철에 노란 꽃이 핀다. 응용은 민간에서 열매(사매)를 가슴과 배가 아프고 열이 심할 때 열내림약으로 쓰며 뱀에 물린 데데도 쓴다. 전초(사함초, 사매초, 용토주, 삼광룡, 지양매)는 창독, 머리의 피부질병에 즙을 내어 바른다. 또한 전초 10~30그램을 물에 달여서 하루 2~3번 나누어 먹으면 위암, 코암, 폐암, 자궁경부암, 디프테리아, 세균성 적리에 효과가 있다.”


북한에서 펴낸 <동의학 사전>에서는 뱀딸기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사매(蛇莓) 즉 뱀딸기는 장미과에 속하는 다년생 풀인 뱀딸기(Duchesnea indica 'Andr.'Focke)의 전초를 말린 것이다. 각지의 산과 들에서 널리 자란다. 여름부터 가을 사이에 전초를 베어 물에 씻어 햇볕에 말린다. 맛은 달고 시며 성질은 차다. 폐경, 위경, 간경에 작용한다. 열을 내리고 해독하며 기침과 출혈을 멈춘다. 약리실험에서 면역부활작용, 항암작용, 억균작용이 밝혀졌다. 인후종통, 디프테리아, 옹종, 창양, 화상, 습진 등에 쓴다. 또한 기침, 백일해, 부정자궁출혈, 위암, 자궁경부암, 코암, 인두암 등에도 쓴다. 하루 10~30그램, 신선한 것은 30~60그램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외용약으로 쓸 때는 짓찧어 붙이거나 가루내어 뿌린다.”


◆ 뱀딸기를 이용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1, 나력(경부임파선, 만성종창, 결핵성의 것 및 비결핵성)

신선한 뱀딸기 전초 40~80그램을 깨끗이 씻어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상해상용중초약]


2, 암종양, 정창

뱀딸기 전초 12~40그램을 깨끗이 씻어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상해상용중초약]


3, 작은 면적의 화상

신선한 뱀딸기를 짓찧어 붙인다. 상처 표면에 농이 있을 때에는 빙편(冰片)을 조금 넣는다. [강서초약]


4, 뱀이나 독충에 의한 교상

신산한 뱀딸기 전초를 짓찧어 환부에 붙인다. [강서민간초약]


5, 타박상

신선한 뱀딸기 전초를 짓찧어 설감주(舌甘酒)로 주초(酒炒)하여 붙인다. [강서초약]


6, 인후종통

신선한 뱀딸기 전초를 약한 불로 달인 즙을 내복하고 입과 목을 행군다. [민동본초]


7, 말라리아, 황달

신선한 뱀딸기 전초를 짓찧어 누에콩알 정도를 요골동맥(橈骨動脈) 부분에 바르고 천으로 싸맨다. [강서민간초약]


8, 이질

신선한 뱀딸기 전초 40그램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강서, 초약수책]


9, 토혈, 객혈

신선한 뱀딸기 전초 80~120그램을 짓찧어 짜낸즙 한 컵에 소량의 설탕을 넣고 약한 불에 달여서 복용한다. [민동본초]


10, 감기, 더위먹은데

건조한 뱀딸기 전초 20~30그램을 적당량의 물로 달여서 1일 2회 복용한다. [복건민간초약]


11, 유행성 열병, 입안이 헌데

신선한 뱀딸기 전초를 짓찧어 즙을 내어 1말을 짜서 5되가 될 때까지 달여서 조금씩 마신다. [상한유요]


12, 농포(膿疱)

뱀딸기 전초를 고기와 함께 약한 불에 고아서 복용하고 또 짓찧어서 환부에 붙인다. [귀양민간초약]


13, 소아구창

뱀딸기 전초에 고반의 분말을 혼합하여, 먼저 소금물에 고반을 섞은 것으로 환부를 씻은 다음, 약을 살포한다. [귀양민간초약]


14, 대상포진

뱀딸기 전초 적당량, 웅황(雄黃) 5푼, 대산(大蒜) 즉 마늘 1개를 함께 짓찧어 천에 싸서 붙인다. [귀양민간본초]


15, 유옹, 등창, 정창

신선한 뱀딸기 전초를 짓찧어 벌꿀을 가하여 환부에 붙인다. 초기 화농하지 않은 경우에는 민들레 40그램을 더하여, 함게 짓찧어 짜낸 즙 1컵을 황주 80그램과 함께 약한 불에 달여서 복용하고 찌꺼기는 환부에 붙인다. [민동본초]


16, 수독(水毒)

뱀딸기 뿌리를 찧어서 가루내어 복용한다. 또 1~2리터의 즙을 복용하여도 좋다. [보결주후방]


17, 결막염, 각막염

신선한 뱀딸기 뿌리를  3~5포기 씻어서 짓찧는다. 깨끗한 그릇에 넣고 채유 1~2찻숟가락을 가한다. 1일 1회 쪄서 점안한다. 1일 3~4회, 1회에 2~3방울을 점안한다. 1회 처방으로 5~7일 사용할 수 있다. [절강중초약항소염경험교류회자료선편]


18, 토혈

뱀딸기 뿌리와 잎을 짓찧어 더운물에 타서 복용한다. [귀주성중의험방비방]


뱀딸기 뿌리를 사매근(蛇莓根) 또는 삼피풍근(三皮風根)이라고 부르며 <분류초약성>에서는 "내열(內熱), 조열(潮熱)을 치료한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