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홍익학당입니다. 홍익학당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유투브에 370여개의 전세계의 철학고전들을 무료 강의로 제공을 해 왔습니다. 사서오경, 노자, 장자, 불경, 성경, 서양철학까지 유명한 철학고전 들의 상당수를 제공하였는데, 이러다 보니 먼저 공부할 내용을 추려 주시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이 제시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서 [인문학 1주일 완전정복 시리즈]를 제공하려고 합니다. 홍익학당의 강의중에 각 분야의 뼈대가 되는 강의를 추려서 1주일 정도안에 학습하실 수 있게 제공해 드립니다. 이 강의를 들으시면 어떤 인문학/철학 고전을 읽는 것 보다 정확한 공부의 뼈대가 생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1주일만 투자하시면 인문학과 고전의 전문가가 되실 수 있습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이 강의만 들으셔도 되고, 좀 더 공부하고 싶으신 분들은 학당의 다른 강의를 더 들어 보시거나 관련된 책을 보시면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취업을 준비하시는 분들이나 고전/철학을 공부해 보고 싶은 직장인들께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1차 동양철학편에 이어서 [인문학 1주일 완전정복 시리즈-불교철학편]을 제공해 드립니다. 아래 제시된 순서로 강의를 들어 보시면 불교철학의 핵심적인 뼈대와 가장 중요한 골자를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1일차. 신심명 

'지극한 도는 어렵지 않으니'로 시작하는 3조 승찬이 저술한 신심명은 선종에서 추구하는 견성의 핵심 요결이 가장 잘 기술된 고전입니다.

 

이 강의를 들으면 여러분은 누구나 쉽게 견성이 가능하다는 것을 이해하실 수 있게 됩니다.


강의자료

신심명.hwp

 

 


2일차. 반야심경/금강경 

반야심경과 금강경은 불교를 공부하시는 분들이 가장 많이 보시는 경전이 아닐까 합니다. 그 동안 읽으시면서도 뜻이 잘 안 와 닿았다면 이 강의를 통해서 대승불교의 핵심이 무엇인지를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색즉시공, 공즉시색의 본 뜻이 무엇인지 정확히 이해하시면 좋겠습니다.

 

강의자료

견성콘서트#5-반야심경_금강경.pdf

 

 


3일차. 선어록으로 배우는 선의 지혜(벽암록,종용록,무문관) 

벽암록, 종용록, 무문관 등의 선어록은 선사들의 즉각 깨어나게 하는 공부 방법이 잘 설명된 대표적인 고전입니다.

 

윤홍식 대표는 이 강의를 통해서 견성의 10가지 인가기준, 벽암록 / 종용록 / 무문관에서 뽑은 11개의 선문답 풀이, 전심법요를 설명해 줍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선사들은 무엇을 알았는지, 견성은 어떻게 하는 것인지를 자명하게 알 수 있게 됩니다.


강의자료 

선어록 풀이 - 하나는 어디로 돌아가는가.pdf

 

 


4일차. 선가귀감 

한국에는 원효대사, 보조국사, 진묵대사, 서산대사, 경허대사 등 뛰어난 스님들이 많이 배출 되었습니다.

 

서산대사는 유불선 삼교를 모두 아울러 선가귀감, 유가귀감, 도가귀감을 저술할 정도로 사상의 폭이 넓고, 국난에 직접 뛰어들어 나라를 구하는 실천적인 철학을 보여주신 분입니다. 선가귀감은 그 내용이 선종(禪), 교종(敎)을 모두 포괄하여 나아갈 길을 밝히고 있고, 소승과 대승의 길까지 정확히 설명을 주고 있습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전세계 어디에 내 놓아도 자부심심이 생기는 한국 큰스님들의 철학을 쉽게 이해하실 수 있게 됩니다.

 

강의자료

견성콘서트#12- 서산대사의 선가귀감.pdf


 

 

 

5일차. 육조단경 

육조 혜능은 선종을 널리 알린 뛰어난 선사로 그가 지은 『육조단경』선종의 핵심 바이블로 많이 읽혀지고 있습니다.


윤홍식 대표는 이 강의를 통해서 돈오돈수, 돈오점수 사상이 나눠지게 된 근원적인 이유를 설명하면서 육조 혜능이 주장한 참 뜻을 알기 쉽게 설명을 해 주고 있습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선종과 대승불교를 보다 정확하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강의자료

견성콘서트#10-육조단경.pdf


 

 


6일차. 대승기신론 

마명의 대승기신론은 간결하지만 불교철학의 핵심이 잘 설명된 경전입니다. 견성과 그 이후의 길에 대하여 윤홍식 대표가 쉽게 설명을 해 줍니다.

 

이 강의를 공부한 후에 다른 강의들을 공부하시면 전반적인 얼개가 이해가 되었기 때문에 학문의 진도가 더 빠르게 나아가실 수 있습니다. 잘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강의자료

견성콘서트#3 대승기신론.pdf

 

 


7일차. 출입식념경 

출입식념경은 초기불교의 핵심적인 사상인 열반에 이르는 방법이 가장 잘 설명된 경전입니다.

 

윤홍식 대표는 이 강의를 통해서 초기불교에서부터 대승불교까지 전체를 깊이있게 설명을 합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여러분은 초기불교의 핵심인 열반에 이르는 길과 왜 초기불교에서 대승불교가 나오게 되었는지를 알 수 있게 됩니다. 불교학 개론 같은 강의입니다. 


강의자료

출입식념경.pdf


[출처: http://hongikhd.tistory.com/8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바라밀(婆羅蜜) 또는 바라밀다(波羅蜜多)는 산스크리트어 ‘파라미타’(पारमिता pāramitā)를 음에 따라 번역한 것으로, 완전한 상태 · 구극(究極)의 상태 · 최고의 상태를 뜻한다.


불교의 교리상으로는, 바라밀은 미망과 생사의 차안(此岸: 이 언덕)에서 해탈과 열반의 피안(波岸: 저 언덕)에 이르는 것이며, 또한 이를 위해 보살이 닦는 덕목 · 수행 · 실천을 의미한다. 이러한 이유로 바라밀은 뜻에 따라 번역하여 도피안(到波岸) 또는 도(度)라고도 한다. 도피안(到彼岸: 피안에 이르다)은 열반이라는 이상적인 상태로 들어가는 것을 의미하며, 도(度)는 현실의 차안(此岸)에서 이상적인 상태인 피안(彼岸)으로 사람들을 넘기기 위한 덕목 · 수행 또는 실천이라는 의미이다. 예를 들어, 대승불교의 주요 논서 중 하나인 《대지도론(大智度論)》의 도(度)는 파라미타(Paramita)의 번역어이다.


대표적인 바라밀들로는 《반야경》에서 설법하는 보시(布施) · 지계(持戒) · 인욕(忍辱) · 정진(精進) · 선정(禪定) · 지혜(智慧)의 육바라밀(六波羅蜜)이 있다. 이 중에서 마지막의 지혜 바라밀은 반야 바라밀이라고도 하는데, 다른 다섯 바라밀을 성립시키는 근거인 무분별지(無分別智)이다. 또한, 육바라밀에 방편(方便) · 원(願) · 역(力) · 지(智)의 네 가지 바라밀을 더한 십바라밀(十波羅密)이 있으며, 육바라밀 · 십바라밀과는 별도의 사바라밀(四波羅蜜) 등도 설법되고 있다.


육바라밀 등은 대승불교의 보살의 실천 덕목으로 되어 있다.



육바라밀

육바라밀(六波羅蜜)은 여섯 가지 덕목 · 수행 · 실천을 통칭하는데, 구체적으로 다음을 뜻한다.


보시 바라밀(布施波羅蜜): 재시(財施) · 법시(法施: 진리를 가르침) · 무외시(無畏施: 공포를 제거하고 마음을 안정시킴)의 실천

지계 바라밀(持戒波羅蜜): 계율을 지키고 항상 자기반성을 하여 자신의 행동을 규율하는 것

인욕 바라밀(忍辱波羅蜜): 고난을 이겨 나가는 것 (원래 인욕(忍辱)은 법을 진실로 인정하고 이에 복종하는 것을 의미하였다)

정진 바라밀(精進波羅蜜): 보살로서의 수행을 힘써 닦으며 꾸준히 노력하는 것

선정 바라밀(禪定波羅蜜): 마음을 안정시켜 올바른 지혜(무분별지)가 나타나게 하는 수단인 선정(禪定)을 닦는 것

반야 바라밀(般若波羅蜜): 진실하고 올바른 지혜, 즉 무분별지(無分別智)를 작용시키는것


육바라밀의 여섯 가지 덕목들에서는, 우선 보시, 즉 "주는 것"을 강조하고 마지막 덕목으로 지혜(무분별지)의 완성을 말하고 있다.

이들 여섯 가지 바라밀 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마지막 여섯 번째인 반야, 즉 지혜(무분별지)이다. 다른 다섯 가지 덕목 또는 수행("오행 · 五行"")은 반야 바라밀에 바탕을 둔 것으로, 이에 따르면 보살행, 즉 보살의 행이란 지혜(무분별지)에 의거한 자비행(慈悲行)이다.

- 위키백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에 그림은 고려대장경판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목판을 한지에 탁본하듯이 인쇄한 것을 스캔한 것입니다. 



조계종 표준의례 한글반야심경 전문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에서 건지느니라.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으며,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사리자여! 모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무명도 무명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지혜도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뒤바뀐 헛된 생각을 멀리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삼세의 모든 부처님도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느니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하고 밝은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며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음을 알지니라.
이제 반야바라밀다주를 말하리라.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3번)



Prajna Paramita Hrdaya Sutram 
(prajna: 지혜, parammita: 완성, hrdaya: 심장 즉 정수, sutra: 경전)

Aryalokiteshvara Bodhisattva gambhiram Prajna Paramita caryam caramano vyavalokiti sma 
아랴알로키띠슈와라 보디샅트봐 감비히럄 프라즈나 빠라미따 챠럄 챠랴마노 뷔야왈로키티 스마 
성스러운 관자재 보살이 심오한 반야바라밀다의 行을 행하시면서 깊이 살펴보셨나니, 
觀自在菩薩 行深般若波羅蜜多時 照見 

panca-skanda asatta sca svabhava sunyam pasyati sma. 
판챠-스칸다 아샅따 스챠 스왑하와 순니얌 빠샤띠 스마
다섯 가지가 있어서 그들 고유성질이 空함을 보시었다. 
五蘊皆空 度一切苦厄 

Iha Sariputra, rupam sunyam, sunyata lva rupam, rupa na vrtta sunyata. Sunyataya na vrtta sa rupam, yad rupam sa sunyata, yad sunyata sa rupam. Evam eva vedana, samjna, sam skara vijnanam. 
이하 사리쁘트라 루팜 순니얌 순니야따 이와 루팜, 루파 나 브리타 순니야타, 순니야타야 나 브리타 사루팜, 야드 루팜 사 순니야타 야드 순니야타 사 루팜 이밤 이바 비다나, 삼냐, 삼스카라 비즈나남,
사리쁘트라여! 여기 물질은 空이고 空이 바로 물질이다. 空은 물질과 별개의 것이 아니고 물질은 空과 별개의 것이 아니다. 물질인 것은 곧 공이며, 공인 것은 곧 물질이다. 느낌[受]과 인식[想]과 현상들[行]과 알음알이[識]도 바로 그와 같다. 
舍利子 色不異空 空不異色 色卽是空 空卽是色 受想行識 亦復如是 

Iha sariputra, sarva dharma sunyata laksana. Anutpanna, aniruddha, amala, a-vimala, anuna a-paripurna. 
이하 사리쁘트라 살바 다르마 순니야타 락샤나 아눗빠나 아니루디하 아말라 아-비말라 아누나 아-빠리뿌르나
사리뿌트라여, 여기서 모든 법들의 空의 특징은 생기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않고 깨끗하지도 않으며, 부족하지도 않고 가득하지도 않다. 
舍利子 是諸法空相 不生不滅 不垢不淨 不增不減 

Tasmat Sariputra, sunyatayam na rupam. na vedana, na samjna, na sam-skara, na vijnanam. 
탓스맡 사리뿌트라 순니야따얌 나 루팜. 나 베다나, 나 삼냐, 나 삼-스카라, 나 비냐남
사리뿌트라여, 그러므로 空에는 물질도 없고 느낌도 없으며 인식도 없고 심리현상들도 없으며 알음알이도 없다. 
是故 空中無色 無受想行識 

na caksu, srotra, ghrana, jihva kaya ,manasa. na rupam, sabda, ghandha, rasa, sparstavya, dharma. Na caksur-dhatu, yavat na manovijnanam-dhatu 
나 챡수 스로트라 가라나 지바 카야 마나사. 나 루팜 샵다 간다 라사 스파르스타비아 다르마. 나 챡숴 다투, 야밭 나 마노비냐남-다투
눈, 귀, 코, 혀, 몸, 마노도 없고 형상, 소리, 냄새, 맛, 감촉, 법들도 없으며 안계도 없고 내지 의식계도 없다. 
無眼耳鼻舌身意 無色聲香味觸法 無眼界 乃至 無意識界 

Na avidya, na avidya ksayo, yavat na jara-maranam, na jara-marana ksayo.
나 아비디야, 나 아비디야 크쟈요, 야밭 나 자아-마라남, 나 자라 마라나 크쟈요
無明도 없고 무명의 소멸도 없으며 내지 늙고·죽음도 없고 老死의 소멸도 없다. 
無無明 亦無無明盡 乃至 無老死 亦無老死盡 

Na dukha, samudaya, nirodha, marga. na jnana, na prapti, na a prapti.
나 두카 사무다야, 니로다, 마르가 나 갸나, 나 쁘라쁘띠, 나 아쁘라쁘띠.
苦·集·滅·道도 없고 지혜도 없으며 증득도 없고 증득하지 않음도 없다. 
無苦集滅道 無智亦無得 

Tasmat na prapti tva Bodhisattvanam, prajna-paramitam a-sritya vi-haratya citta avarana, citta avarana na sthitva, na trasto. vi-paryasa ati-kranta nistha nirvanam. 
따스마 나 쁘라쁘띠 트바 보디사트바남, 프라즈나-빠라미땀 아-슈리탸 비-하럍탸 치따 아와랴나, 치따 아와랴나 나 스티트봐, 나 트라스토, 비-파리야사 아티-크란다 니쉬타 니르바남.
사리뿌트라여, 그러므로 증득하지 못하는 것이기 때문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여 마음에 장애가 없이 머문다. 마음에 장애가 없기 때문에 두려움이 없고 顚倒를 넘어서 궁극의 열반을 증득한다. 
以無所得故 菩提薩埵 依般若波羅蜜多故 心無罣碍 無罣碍故 無有恐怖 遠離顚倒夢想 究竟涅槃 

Try-adhva vyavasthita sarva Buddha Prajna-Paramitam A-sritya Annutara-Samyak-Sambodhim, Abhi-sambuddha. 
트리-아드봐 비야봐스티타 사르봐 붓다 프라즈나-파라미탐 아-슈리탸 안누따라-삼약-삼봇힘, 아비-삼붓다.
三世에 머물고 계신 모든 부처님들께서는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여 위없는 바르고 완전한 보리를 완전히 깨달으셨다. 
三世諸佛 依般若波羅蜜多故 得阿耨多羅三藐三菩提 

Tasmat, jnatavyam Prajna-paramita Maha-Mantra, Maha-vidya Mantra, Anuttara Mantra, asama-samati Mantra. 
타스맡, 즈나타뷔얌 프라즈나-빠라미타 마하-만트라. 마하-비비야 만트라, 아누따라 만트라, 아사마-사마띠 만트라.
그러므로 알아야 한다. 반야바라밀은 위대한 주문이고, 크게 신령스러운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고, 동등한 것이 없는 주문이며, 
故知 般若波羅蜜多是大神呪是大明呪 是無上呪 是無等等呪 

sarva duhkha pra-samana satyam amithyatva. Prajna Paramita mukha Mantra Tadyatha,
사르봐 두카 프라-사마나 사티얌 아미타트봐. 프라즈나 파라미타 무카 만트라 타티야타
모든 괴로움을 평정하며, 거짓됨이 없기 때문에 진실하다. 반야바라밀다에서 이러한 주문이 설해졌나니 그것은 다음과 같다. 
能除一切苦 眞實不虛 故說般若波羅蜜多呪 卽說呪曰 

Gate Gate Para-gate Para-samgate Bodhi Svaha
가떼 가떼 빠라-가떼 빠라-삼가떼 보디 스와하
가자! 가자! 저 넘어! 완전히 저 넘어로! 깨달음을 위하여 스와하! 
揭帝揭帝 波羅揭帝 波羅僧揭帝 菩提娑婆訶



대행선사 뜻으로 푼 반야심경

두루 차고 깊은 지혜 
한마음은 밝았으니 
저 세상과 이 세상을 
두루 살펴 자재로이 행하시는 한마음이 
죽은 세상 산 세상 한데 비추어 보시니 

모든 중생들은 본래부터 
공생(共生), 공심(共心), 공용(共用), 공체(共體), 공식(共食)하며 
고정됨이 없이 
나투고 화하여 돌아가건만 
그것을 몰라서 
일체 고(苦)의 길을 걷나니라. 

사리자여, 
물질과 마음이 다르지 않고 
마음은 모든 물질적 현상과 다르지 않나니 
모든 물질적 현상은 
곧 한마음으로 좇아 있나니라. 

느끼는 생각과 행하는 의식도 
또한 둘이 아니어서 
이와 같나니라. 

사리자여, 
우주 생명과 모습은 
본래 생겨났다 
없어졌다 함도 없으며 
더러운 것도 
깨끗한 것도 없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이런 고로 
고정됨이 없는 차원의 물질도 
둘이 아닌 까닭에 없나니 
감각·지각·의지적 행동·인식작용도 
따로 없느니라. 

눈·귀·코·혀·몸·뜻도
따로 고정됨이 없으며 
형상·소리·냄새·맛·감촉·법도 
따로 고정됨이 없으며 
보이는 세계와 의식 세계까지도 
따로 고정됨이 없느니라. 

죽지 않는 것도 죽는 것도 
또한 둘이 아닌 고로 없으며 
늙고 죽음도 없고 
또한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느니라. 

온갖 괴로움의 원인과 
괴로움을 벗어나는 
방법까지도 없으므로 
지혜도 
깨달음도 
얻을 바가 없으니 
없는 까닭은 
일체 고정된 것이 없이 
화(化)하여 찰나 찰나 
나투는 까닭이니라. 

자유인의 한마음은 
깊은 무(無)의 세계에 회전하며 
일체 걸림이 없느니라. 

마음에 걸림이 없는 
고로 두려움이 없으며 
뒤바뀐 헛된 꿈 같은 생각을 떠나서 
본래부터 영원한 밝음의 
구경에 이르렀나니라.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든 부처님들도 
이 마음 자리를 깨달아 
가장 높고 밝은 지혜를 얻어 
생사를 초월하고 
자유 자재의 경지를 성취하셨나니 
마땅히 알라. 

깊은 미지의 지혜로운 한마음이야말로 
가장 신비하고 
가장 밝고 
가장 높고 
가장 당당한 위 없는 심경이므로 
이 깊은 미지의 주문은 진실하여 
허망치 않음을 알라. 

일체 고난에서 벗어나리라. 
이에 깊은 한마음을 깨닫는 
주문을 설하노니, 

발 없는 발로 길 없는 길을 
어서 어서 벗어나세 
우리 함께 벗어나세 
이승 저승 없는 마음 어서 
어서 벗어나세 
한마음의 깨달음은 
그대로 여여하게 밝았으니 
우리 함께 어서 어서 벗어나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