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산딸나무
처음엔 층층나무 인줄 알았는데 꽃과 열매를 보고서야 산딸나무라는 걸 알게됐다. 같은 층층나무과라 잎과 수형만을 보면 알기 어렵다. 열매가 잘 익기를 바라면서 새들과 함께 나눠먹어야 겠다. ㅎㅎ



갈참나무
새들과 다람쥐를 심심치 않게 보게 되는 이유가 참나무가 많아서라는 생각이 든다. 도토리묵은 만들기가 어렵고 집에서 만든다면 가스비가 넘 많이 나올 것 같다. 땅에 솥을 둬서 나무로 불을 때며 하면 좋을 것 같다. 주위를 둘러볼 수록 약용식물들이 풍부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가막살나무
이번에 처음 알게 된 나무다. 가막살나무로 확실시 된다. 덜꿩나무와 비슷하지만 특징들을 살펴본 바 가막살나무인 것 같다. 잎과 가지도 약용하고 열매도 맛이 달다고 하니 먹어보고 싶다. 알면 알수록 모든 식물들이 다 식용가능하고 그들만의 약효가 있다. 고마운 일이다.



물갬나무
물오리나무와 너무 흡사한데 미묘한 차이가 있다. 아직 이 나무에 대해서는 많이 알아보지 않았다. 우리 천천히 서로 알아가자꾸나. ㅎㅎ



조팝나무
꽃이 폈을 때는 바로 알았는데 꽃이 지고 다시 올라가서는 이게 무슨 나무지? 하며 한참을 보고 다음날도 또 무슨 나무지? 하며 내려오곤 했다. 그러다 열매를 유심히 보고는 책을 찾던 중에 조팝나무라는 걸 알게 되고 아 그 자리에 꽃이 핀 조팝나무가 있었지~ 라며. ㅎㅎ 꽃도 이쁘고 향도 좋은데 거기다 약성도 좋다.



이 녀석은 이름을 모르겠다.
너무 알고 싶은데 알 수가 없다. 언제쯤 공개할 생각이니? 이름모를 나무...



이 녀석의 이름도 알수가 없다.
수피에 가시가 있는 나무가 많지도 않은데, 아무리 대입을 해봐도 같은 나무를 찾을 수 없다.
꽃이 피고 열매를 맺으면 알 수 있으려나.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밭에서 자생하는 둥글레  (0) 2011.05.13
귀농지 주위 식생조사  (0) 2011.05.13
논에서 드디어 새싹들이 고개를 내민다.  (0) 2011.05.09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물오리나무
Alnus hirsuta Rupr.
Manchurian Alder, 山赤楊(산적양)
 

1. 쌍떡잎식물 너도밤나무목 자작나무과의 낙엽교목으로 물오리나무라고도 하며 수고는 20m 지름은 60㎝ 정도 자라고 수피는 회갈색으로 매끈하다. 어린 가지에는 털이 빽빽이 나있고 겨울눈에도 털이 있다.

2. 잎은 어긋나고 넓은 란형 또는 타원형의 달걀 모양이며 길이가 6∼14cm정도이고 끝이 뾰족하며 얕게 5∼8개로 갈라지며 톱니가 있으며 잎의 표면은 짙은 녹색이고 뒷면은 연한 잿빛이며 잎자루에 털이 있다.

3. 꽃은 암수한그루이고 3∼4월에 피며 가지 끝 또는 잎겨드랑이에 수꽃이삭이 2∼4개씩 달리고 암꽃이삭은 그 밑에 3∼5개씩 달린다.

4. 열매이삭은 가지 끝에 3∼4개씩 달리고 길이 1.5∼2cm의 타원 형이며 매우 좁은 날개가 있으며 짙은 갈색으로 10월에 익는다.

5. 새 가지에 털이 없는 것을 민물오리나무(for. glabra)라고 한다.

6. 한국, 일본, 중국 동북부, 시베리아, 등지에 분포한다.



'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방오리나무 Alnus firma  (0) 2008.12.01
물오리나무 Alnus hirsuta  (0) 2008.12.01
홍자단 Cotoneaster horizontalis  (0) 2008.12.01
모과나무 Chaenomeles sinensis  (0) 2008.12.01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