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자료사진)


농산물 평균 유통비는 42%…"생협 직거래 등 활성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농산물 유통비용이 소매가격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직거래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6일 농수산물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농산물 소매가격의 유통비용 비중이 평균 41.8%다. 


이 비중이 가장 큰 품목은 엽근채소류(잎이나 뿌리를 먹는 채소류)로 평균 69.6%에 이른다.


최근 가격이 급등해 `식탁물가'를 끌어올린 김장무는 유통비용이 무려 80.0%에 달했다. 김장배추가 바로 뒤를 이어 77.1%, 당근과 상추가 각각 66.6%, 62.8%였다.


김장배추는 최근 가격이 폭등해 포기당 3천500원까지 올랐음에도 농민에게 돌아가는 돈은 고작 800원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김장에 쓰이는 양념채소류의 유통비용도 평균 48.0%다. 


양파의 유통비용은 71.9%다. 대파(50.8%), 풋고추(48.4%) 등도 유통비용이 가격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감귤(56.1%), 배(47.4%) 등 과일과 닭고기(52.1%), 쇠고기(42.2%) 등도 유통비용이 비싸기는 마찬가지다. 산지 소 가격이 폭락해도 소비자들이 가격 하락을 체감하기 어려운 이유다.


유통업체의 대형화도 유통비용을 줄이지는 못했다.


지난해 유통비용 41.8%를 단계별로 나눠보면 출하단계 10.0%, 도매단계 8.6%, 소매단계 23.2%다. 절반 이상의 비용이 소매단계에 들어가는 셈이다.


`유통 선진화'를 내세우며 대형 마트, 기업형슈퍼마켓(SSM) 등이 시장을 급속히 잠식했지만 소매단계 유통비용은 6년 전인 2006년(23.2%)에 비해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


농촌경제연구원 황의식 식품유통연구부장은 "대형 마트 등이 유통시장에서 우월한 지위를 차지하는 한 이윤을 줄여 유통비용을 축소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생활협동조합(생협) 등 산지 농민과 소비자를 바로 연결하는 직거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생협이 보편화하면 아파트 등 거주지역에서 조합을 만들어 산지 농민들과 직거래해 농산물을 직접 배달받을 수 있다. 유통단계가 줄어들어 가격이 싸지고 농민 이윤도 늘어난다.


농산물은 `산지 농민→농협ㆍ수집상→도매시장 중도매인→2차 도매인→소매점→소비자' 등 복잡한 단계를 거쳐 유통된다.


황의식 부장은 "일본, 유럽 등에서는 `로컬 푸드'로 불리는 생협 운동이 활성화해 농산물 유통단계 축소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생협, 전통시장 등이 힘을 얻어야 대형 유통업체를 압박, 유통 이윤을 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김춘진(민주통합당) 의원은 "현행 유통구조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지 못하는 `고비용 저효율' 구조"라며 "잘못된 유통구조를 바로잡아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윈-윈'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물가가 왜 오르냐고요?
간단합니다. 화폐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물가가 오르는 겁니다.
근데 화폐량은 왜 늘어나냐고요?
간단하지요, 한국은행에서 돈을 찍어내니까 오르는 거지요.

화폐량이 늘어나는 다른 방법이 있나요?
화폐 총량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핵심적인 주범은 돈을 찍어내는 이 한국은행 입니다.
한국 은행 홈페이지에 가보시면 자기들이 통화량과 물가를 조절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이상한 것은 자기들이 물가를 안정시키는 기관이라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http://www.bok.or.kr/index.jsp
물가를 안정시킨다고 하면서 왜 단한번도 물가가 안정된 적이 없을까요?
왜 해마다 꼬박 꼬박 3% 안 밖으로 물가가 인상되는 걸까요?

간단합니다.
한국 은행은 3% 인상되는걸 물가 안정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물가를 인상시키면서도 그걸 안정이라고 부르는 이상한 기관이 한국은행이지요.

그래도 아직도 한국 은행이 물가를 올리는 주범이 아니라고 생각하시면 간단하게 다시 생각해보세요.
  1. 물가가 해마다 오릅니다.
  2. 그 이유는 화폐 통화량이 늘기 때문입니다.
  3. 화폐 통화량은 누가 조절하나요? 한국은행이 하는거죠.
  4. 그러면 물가 인상의 근본적인 책임은 한국은행에 있는것 아닙니까?
  5. 근데 한국은행은 자기들이 물가를 안정시키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럼 결론은 뭔가요?
한국은행이 국어 사전에 없는 다른 의미의 '안정'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는거지요.

사실 화폐 통화량이 늘어나면 경기를 활성화 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오늘 사과 한개가 10원 하던게 내일 20원 한다고 하면, 생산자들이 조금이라도 더 생산 활동을 하려고 노력하겠지요.
반면에 소비자들은 올라가는 물가에 허덕이게 됩니다.
이런 경기 활성화 효과와 서민의 고통이 동시에 잡을 수 없는 두마리 토끼인건데, 매년 3% 씩 경기 활성화에 비중을 두고 물가를 올리고 있는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밥 wrice.egloos.com-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