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에서 키우다. 작년 땅에 옮겨 심었는데 첫해는 크게 성장하지 못하더니 올해는 적응을 완벽히 했는지 일찍 잎을 올리고 큼직한 꽃을 연신 피어올린다. 


자료로만 봤었는데 실제로 보니 정말 매혹적이다. 특히 흰매발톱꽃은 자세히 볼 수록 헤어나올 수 없는 아름다운 매력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작년 초겨울 뿌려 둔 밀과 보리들이 동면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성장을 시작하고 있다. 아직 발아되지 않은 씨앗들도 보인다.
이 녀석들도 봄비에 담긴 에너지를 듬뿍 받아 곧 뿌리를 내리고 새싹을 내밀 것이다. 



작년 봄에 심은 매발톱꽃이 이른 봄에 싹을 내밀었다. 집에서 키우던 것을 옮겨 심어서 그런지 작년엔 꽃을 피우지 않았다.
올해는 꼭 꽃을 보고 싶다. 



봄에 대명사 쑥도 양지 쪽에선 제법 많이 보인다. 이럴 때 부지런히 캐서 먹어야 한다. 안그럼 그 이름처럼 쑥쑥 자라나서 주위를 점령해 버린다.


의외의 녀석도 있었다.
당근인데, 작년에 심었으나 멧돼지가 온 땅을 파헤치는 바람에 수확을 못했었다. 파헤쳐진 당근밭을 그대로 방치해두고 있었는데 뜻밖에도 살아남은 당근이 겨울을 나고 싹을 틔었다. 이 녀석만이 아니라 당근을 심은 구역에서 예상외로 많은 녀석들이 살아남아 싹을 틔우고 있었다. 

이제까지 당근을 당연히 한해살이라 생각했었는데 두해살이라고 한다. 그러면 수확하지 않고 한해를 넘기면 더 큰 당근을 수확하게 되는 것인가? 겨울에 냉해피해를 입을 것 같은데... 이 녀석들은 크기가 작아서 살아남은 것인가? 올해 실험을 제대로 해봐야 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