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주의 생활양식과 그 문화를 논하는 데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요인은 그 지역환경이다. 만주의 특이한 자연환경은 이미 마르톤(Martonne)에 의하여 ‘만주형기후’라는 기후구가 제시되었다. 그의 ‘만주형기후구’는 독일의 유명한 지리학자인 쾨펜(Kop-pen)의 학설에 의하여(『Die Klimate der Erde』pp.112~131) 만주의 기후·강우량·건조기 관계 등을 조사하여 만든 것인데, 만주의 기후를 한랭대 습윤기후(Dwb)·한랭대 아습윤기후(Dwa)·스텝기후(BS) 등으로 구분하였다.




만주에서 한랭대 습윤기후 지역(Dwb)으로는 만주의 동·북부가 해당되는데, 내흥안령과 장백산 산백 등의 산악 일대(Alin)·흑룡강 중하류 지역과 송화강 중하류 및 목단강·오소리강 일대(Vla)가 모두 이 기후에 속한다. 그러므로 만주에서 이 지역 일대는 월평균기온이 22°C 이하이고 일년중 4개월 이상이 10°C 이하이기 때문에 여름철은 기온이 그다지 높지 않으나 비가 많아서 울창한 삼림지대를 이루고 있다.


열대지방의 활엽수가 우거진 삼림지대를 정글(Jungle)이라고 부르는데 반하여 이러한 한랭대 지방의 침엽수가 울창한 삼림지대를 타이가(Taiga)라고 부른다. 이러한 타이가 지역에서는 농경이나 유목생활은 도저히 할 수 없고, 오로지 수렵생활 밖에 할 수 없다. 수렵생활에 의하여 식생활을 해결할 수 밖에 없어 보조적인 생활 수단으로서 강가에 나가서 어로도 하고, 또 나무의 열매나 뿌리를 캐는 채취활동도 하였다. 이 지역이 바로 물길(勿吉)이 살았던 생활 터전이었다.




이에 비하여 한랭대 아습윤기후 지역(Dwa)은 만주의 서부와 남부가 이에 해당하는데 일년중 기온이 가장 높은 달이 월평균 22°C 이상이고 기장 낮은 달이 월평균 영하 3°C 이하이며, 연평균 강우량이 500 내지 600mm 이상으로서 연중 강우량이 여름철에 집중하고 겨울철에 적어 건조한 편이다. 그러므로 이 지역은 여름철에 기온이 높고 또 강우량이 많아 농경생활에 적합한 지역이다. 


중국의 한족들이 일찍부터 차지하여 농경생활을 하였던 요하 일대, 즉 요동반도는 물론이요, 고구려의 근거지였던 압록강의 동가강 일대와, 발해의 발상지였던 두만강·해란강·목단강 상류 일대가 바로 이 지역에 속하였던 사실은 곧 그 문화발생과 자연환경의 조건이 서로 일치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스텝기후(BS)에 속하는 지역은 동몽고 지역 일대로서 이 일대에서 오늘날 다후르(Dahur)족·솔론(Solon)족 등이 유목생활을 하고 있으며, 한편 흑룡강 북쪽 시베리아 일대에서는 오늘날 북방 퉁구스(Northern Tungus)계의 에벤키(Evenk)제종족들이 순록을 기르면서 원시적 생활을 하고 있다.


外山軍治는 만주 지역을 남만주의 평야지대와 만주 동부에서 한반도 북부에 연결된 삼림지대와 만주 서부 흥안령 동록에 전개되는 초원지대로 구분하고, (『金朝史硏究』p.2) 남만주의 평야 지대는 일찍이 한족이 진보하고, 만주의 삼림지대에는 각종 수렵민이 점거한데 비하여, 초원지대는 몽고계의 유목민이 차지하였다고 하였다. 


오웬 래티모어(Owen Lattimore)는 만주를 농경지대, 삼림지대, 초원지대로 나누어 중국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 남만주의 요동지방은 농경지대인데 비하여, 만주의 북부·동부는 그 자연환경과 그 경제조건이 삼림지대의 수렵생활을 하고 있다고 하였다. (「Agriculture, Forest, and Steppn in Manchuria」pp.103~149)


이처럼 만주는 그 기후조건에 따라 평야지대(Dwa), 삼림지대(Dwb), 초원지대(BS)로 3구분되며, 이러한 자연조건에 따라 농경생활권, 수렵생활권, 유목생활권으로 나누어진다.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중국정사조선전 > 魏書 卷100 列傳 第088 > 註002



P.S 

고대 사회의 만주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따뜻한 동네였다.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3.5 ~ 5도 가량이 높았다. 

기본적으로 당시에 사람이 살기 가장 쾌적한 환경은 만주와 중국의 화북, 화중 지방까지였으며 당시의 요서지방은 사람 살기 좋은 지역으로 인구 밀집지역에 들어갔다.


중국의 강남지방과 일본은 당시 지금의 동남아와 같은 정글이었다. 인구는 해안가의 해인 세력을 제외하곤 극히 드물었다.

그러던 것이 6~9세기 정도까지 지속적으로 기온이 내려가는 현상이 찾아오게 되고 중국은 화북에서 강남지방으로 인구가 대거 남하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인구가 대거 유입되는 현상이 일어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