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까지 보던 입체영화는 일종의 '트릭'입니다. 2D(평면 영상)를 컴퓨터 그래픽 등을 이용한 후반작업(post-production)으로 3D(입체 영상)인 것처럼 바꿔놓은 것이니까요. 하지만 내년 3월 선보일 애니메이션 '몬스터 vs 에일리언'은 도안단계부터 3D로 제작된 진짜 입체 영화입니다. 이걸 시작으로 앞으로 드림웍스의 모든 작품이 3D로 제작됩니다. 진정한 3D 영화 세계가 열리는 것이죠."

드림웍스 CEO(최고 경영자) 제프리 카젠버그(Katzenberg·58)는 커다랗고 힘있는 목소리로 기자들 앞에 나섰다. 5일 드림웍스 본사인 미국 LA 근교 글렌데일 스튜디오에서 만난 그의 눈은 영화계의 새로운 시대를 예고하는 희열로 가득 차 있었다. "영화계엔 그동안 두 번의 혁명이 있었습니다. 1920년대 토키(talkie·유성)영화 시대에 이어 30년대 컬러영화라는 변혁. 그리고 바로 지금, 3D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우린 70년이나 기다렸습니다." 그는 이날 '몬스터 vs 에일리언'의 영상을 일부 공개했는데, 입체 영화가 주는 어지럼증이 대폭 줄어든 대신 사물은 훨씬 정교하고 실감나게 표현됐다.

그는 매일 아침 4시에 일어나 6시면 일을 시작하는 소문난 '일 중독자'. 이날도 그는 영국, 러시아, 멕시코 등 세계 각지의 기자들을 모두 오전 6시 출발 버스에 탑승하게 했다. 제작현장관람, 기자회견으로 이어지는 스케줄이었다.

1974년 뉴욕대를 중퇴한 그는 파라마운트사 우편발송부의 아르바이트 사원으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은 뒤, 84년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 사장으로 임명된 전설적 인물이다. '라이온 킹', '타잔', '뮬란'이 그가 지휘한 작품. 언제나 '승자'였던 그에게도 시련은 찾아왔다. 마이클 아이스너 디즈니 회장이 약속했던 승진은 무산됐고, 94년엔 쫓겨났다. 이후 그는 스티븐 스필버그, 데이비드 게펜과 손을 잡고 드림웍스 SKG를 설립, 멋지게 '복수'했다. 디즈니의 작품 세계를 비웃듯 그는 괴물 왕자 '슈렉' 시리즈로 흥행 광풍을 일으키며 업계의 판도를 단번에 뒤집었다. 그런 그가 이번엔 3D로 또 한번 업계를 흔들어 놓겠다고 공언한 것이다.

결심을 굳힌 건 3년 전 어느 날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이 제작한 '폴라 익스프레스'의 아이맥스(IMAX) 3D 버전을 본 뒤. "극장에서 나오자마자 회사 직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해서 '이 영화를 지금 당장 보라'고 소리쳤죠. 하필 그날이 일요일 아침이라 다들 잠에 취한 목소리긴 했지만요."

그날부터 3D 작업은 시작됐다. 기계 교체 등에 든 비용은 기존 애니메이션 제작비의 10분의 1 정도인 1500만 달러. 이번 작품 '몬스터 vs 에일리언'이 1억6500만 달러에 완성된 건 '납득 가능한' 금액이라고 했다.

"그동안 벌 만큼 벌었다"며 자신에게 분배된 드림웍스 주식 지분 10%를 제외하고, 14년 전부터 연봉 1달러만 받고 있다는 카젠버그. 그는 돈보다는 관객들의 감탄과 흥미가 삶의 원동력이라고 했다. "관객들을 극장으로 다시 불러들이는 게 제 목표입니다. 애니메이션을 시작으로 일반 영화 역시 곧 3D로 제작될 겁니다. 이제 영상 혁명을 함께 느껴봐야죠." 전 세계적인 불법 복제로 연일 수익이 하락하고 있는 할리우드의 구원투수로 나선 카젠버그. 그는 그 무기가 복제불가능한 '3D'라고 강조하고 있었다.

-조선일보글렌데일,최보윤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항상 위기는 기회라고 했다. 그리고 위기에 돌파구를 찾기위해 새로운 산업에 투자하고 연구&개발이 활발해진다.
관객이 영화시장에 점점 흥미를 잃어가고 일반 영화의 특수효과 또한 한계에 다다른 시점에 드디어 입체영화로 전환이 일어나는 흐름이다.

좀 더 시간이 지나면 미래영화에서나 보던 가상체험영화가 나오겠지 ㅋㅋ ^^


-해당기사-
할리우드가 3D(차원) 입체영화에 주목하고 있다. 3D 입체영화는 특수 안경을 끼고 감상하면 영상이 눈앞으로 튀어나오는 듯한 생생함을 전달해준다. 아직은 두 개의 영상을 쏴주는 특수 영사기를 갖춘 영화관이 많지 않지만 할리우드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설 투자에 나설 전망이다.

리갈엔터테인먼트그룹 등 미국의 극장주 모임인 DCIP(디지털 시네마 이행 파트너)는 최근 영화관의 장비를 3D 입체영화용 최신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비용 11억달러를 공동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현재 1000여곳인 미국 3D 입체영화 상영관은 250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영화 제작 스튜디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드림웍스는 내년 3월 개봉할 영화 '몬스터 vs 에일리언'을 시작으로 앞으로 모든 영화를 3D 입체영화 방식으로 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드림웍스의 제프리 카젠버그 CEO(최고경영자)는 "입체영화의 발전이 영화 역사의 한 획을 긋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D 방식을 고집하던 디즈니도 1992년 개봉했던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를 3D 입체영화로 다시 제작하는 등 2012년까지 8편의 입체영화를 선보인다. 제임스 카메룬 감독의 '아바타'와 스티븐 스필버그·피터 잭슨 감독의 '틴틴'도 준비를 마쳤다.

할리우드는 3D 입체영화를 침체에 빠진 영화산업을 되살릴 카드로 기대하고 있다. 3D 입체영화는 오직 극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TV나 게임에 뺏긴 젊은 고객을 극장으로 다시 끌어들일 수 있다는 판단이다.

수익성도 좋다. 미국에서 3D 입체영화 관람료는 일반영화보다 평균 2.5달러 비싸다. 예를 들어 2D·3D 방식으로 동시 제작한 '베오울프'의 경우, 상영관 수로만 본다면 3D 입체영화관이 일반 상영관의 4분의 1에 그쳤지만 매출의 절반 이상이 입체영화관에서 나왔다.

할리우드 제작사들은 입체 영화의 불법 복제가 힘들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입체 스크린의 영상은 일반 비디오 카메라로 녹화할 수 없기 때문이다.

리갈엔터테인먼트그룹의 마이클 캠벨 회장이 "3D 입체영화가 영화산업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자신하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국내에서도 CGV가 19개관, 롯데시네마가 21개관에 3D 입체영화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3D 시장이 서서히 개막될 전망이다. 빅아이엔터테인먼트의 '도깨비'와 케이디씨정보통신의 '캐츠' 등 3D 입체영화도 제작 중이다.
-af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