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연과 상응하며 더 나은 거리를 위해 고민하는 거리, 'sf better streets(더 나은 거리)'프로젝트를 아시나요?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중인 보행자 환경 개선과 디자인에 대한 통합적인 가이드입니다. 저희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포스팅된 적이 있답니다. 

 

진행중인 여러 플랜 중에서도 하수 관리와 도심의 심미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빗물정원'을 소개합니다.


 

비오는 날, 도심의 풍경은 어떨까요? 우산, 장화, 우비 등 사람들의 편의를 위한 도구들과 짜증섞인 표정, 폭우가 몰아쳐 하수구가 넘치는 장면도 떠오릅니다. 바쁜 도시에서 비는 전혀 환영받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기, 비를 기다리는 도시가 있습니다. 바로 '빗물정원'인데요, 일반도로보다 지대가 약간 낮게 설계된 정원으로 도심 속 빗물이 유입되게 만들어진 정원입니다. 빗물정원은 다공질성 토양을 이용하고 습에 강한 식물을 재배해 빗물이 토양에 잘 흡수되도록 하며 다시 대기로 증발시켜 도심의 물을 순환시키는 시설입니다. 빗물이 정원을 거쳐 토양 속으로 천천히 유입되도록 만들어져 홍수를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SF better streets'에서 제시하는 빗물정원의 도면입니다.

1. 보도와 주차장 출구 영역

2. 습식 및 건식에 적절한 식물

3. 6인치의 담수 깊이

4. 2~3 인치의 부엽토 깊이

5. 18 인치의 bioretention(바이오레텐션:빗물정원의 다른 말) 재배용 토양

6. 다공성을 보유한 자갈밭 

7. 침투 가능한 곳


'SF better streets'프로젝트 아래 가이드라인을 지킨다면 시민 누구라도 빗물정원을 가꿀 수 있습니다. 도심의 물 순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간이면서도 거리를 더 푸르고 아름답게 만드는 시설인 것 같습니다. 



현재 한국에서도 홍수예방과 빗물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도시 개발에 빗물정원이 조성된다는 기사를 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이러한 일들이 이루어지기만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시민이 직접 공공지역 개선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면 우리가 걷는 이 거리, 더 걷고 싶은 거리가 되겠지요? 아무쪼록 빗물 녹지화가 성공적으로 확산되어 더 많은 곳에서 정원을 마주칠 날이 오길 기대합니다. 

출처: www.sfbetterstreets.org

출처: http://slowalk.tistory.com/1572


---------------------------------------------------------------



도로나 인도를 거닐다 보면 우수관로가 미관상 이쁘지 않다는 느낌을 자주 받습니다. 그리고 여름철 우기나 비가 많이 오는 날이면 으레 낙엽이나 쓰레기에 막혀서 도로에 물이 역류하는 현상이 뉴스에 반복해서 나오죠, 문제점들이 이 외에도 더 있을 겁니다. 청소 문제도 그렇구요...



아래는 '빗물정원' 사례들입니다. 

도로에서 빗물정원으로 물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우선 미관상 아름다운 것이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비가 오면 물과 함께 낙엽이나 다른 자연의 부산물이 빗물정원으로 모여서 물은 땅과 식물에게 스며들고 부산물들은 거름으로 분해되는 자연적인 순환이 이루어집니다.

약간이나마 도로 청소도 되지 않을까요? ㅎㅎ 친환경적인 좋은 방법 같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뉴 어바니즘 헌장 - 지역, 근린주구.지구.회랑, 블록.가로.건물
뉴 어바니즘 협회 (지은이), 안건혁, 온영태 (옮긴이) | 한울(한울아카데미)


지자체의 도시개발계획 공무원들이 먼저 읽어야 할 이 책은, 이론서라기보다 도시개발이 지향해야 할 방향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제시한 교양서라 할 것이다.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도시의 제반문제에 대한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어바니즘(urbanism)이란, 우리말로는'도시성(都市性)' 또는, 좀더 구체적 표현으로 '도시적 삶의 내용'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뉴 어바니즘이란, 현대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주거문화 및 도시개발에 관한 도시설계 패러다임이다. 이 책은 어바니즘 10여 년의 경험을 압축.정리한 것이다.

뉴 어바니스트들은 인간척도(human scale)에 맞는 도시를 건설할 것을 주장하며, 보행자 우선 도시, 친환경적 도시건설을 위한 여러 설계원형(prototypes)을 제안하고 있다. 이들의 도시는 실제로 여러 곳에서 건설되었는데 예를 들면, 영화 <트루먼 쇼>의 무대이기도 한 시사이드, 그리고 켄트랜즈와 라구나 웨스트의 도시설계 등이다.


어바니즘(urbanism)이란?
1980년대 말부터 미국에서는 주거문화에 대한 새로운 혁신을 시도해왔다. 이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사람들을 뉴 어바니스트(new urbanist)라 부른다. 원래 어바니즘(urbanism)이라 하면 우리말로는 ‘도시성(都市性)’ 또는, 좀더 구체적 표현으로 ‘도시적 삶의 내용’이라 할 수 있다.도시학자인 허버트 갠스(1968)는 도시에 사는 사람을 다섯 종류(엘리트층, 미혼자나 미자녀 가정, 인종적 집단촌, 소외계층, 경제적 능력부족으로 거주지 선택의 여지가 없거나 몰락한 계층)로 분류했으며, 교외지역에 사는 사람들과는 전혀 다른 생활양식을 보여준다고 했다. 교외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근린주구별로 특색 있는 문화단위가 되어 근린주구 중심의 독특한 생활양식을 보인다. 이러한 교외지역 문화는 제2차세계대전 이후에 급속히 발전한 자동차 문화의 편리성과 함께 중산층 이상의 사람들이 교외지역으로 빠져나감으로써 도시확산이라는 독특한 교외 발달을 불러왔다.

뉴 어바니즘이란?
뉴 어바니스트들은 현대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주거문화 및 도시개발에 관한 도시설계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어바니즘이, 즉 제2차세계대전 이후의 도시문화(교외화라는 패러다임)가 현대 도시문제의 시작이라는 관점이다. 이들의 대안은 제2차세계대전 이전의 전통 근린주구 (traditional neighborhood unit)에 기초하고 있다. 도시설계의 영원한 목표인, 인간척도(human scale)에 맞는 도시를 건설할 것을 주장하며, 보행자 우선 도시, 친환경적 도시건설을 위한 여러 설계원형(prototypes)을 제안하고 있다. 이들의 도시는 실제로 여러 곳에서 건설되었다. 예를 들면, 영화 <트루먼 쇼>의 무대이기도 한 시사이드, 그리고 켄트랜즈와 라구나 웨스트의 도시설계는 미국인들에게도 인상깊은 도시설계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뉴 어바니스트들의 노력은 다양한 비판도 받고 있지만, 이를 도시를 아름답게 가꾸고 인간척도의 도시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 본다면 이들이 제안한 설계원형들은 1928년 페리가 근린주구안을 제안한 이후, 도시문화의 발전을 위한 신선한 혁신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타임≫과 ≪뉴스위크≫의 극찬을 받았던 이들의 설계는 분명 미국인들을 위한 아름다운 도시문화 형성에 일조하게 될 것이다. 도시설계는 문화적 맥락과 거주자의 요구를 반영해야 하므로 우리로서도 우리 문화의 고유성, 지역성을 반영할 수 있는 그리고 설계가의 안목이 반영된 바람직한 도시설계 원형(design prototypes) 개발에 중지를 모아야 할 것이다. (박영춘, 1999, “아름다운 주거문화 가꾸기-뉴 어바니스트들의 노력”, URBANET Vol.1, No.4)

뉴 어바니즘 헌장
이 책의 원고를 집필하고 엮어낸 ‘뉴 어바니즘 협회’는 1980년대 말 결성되어 2000년 <뉴 어바니즘 헌장>을 출간했다. 10여 년의 경험을 압축, 정리한 <뉴 어바니즘 헌장>은, 또 그만큼 학계의 많은 관심과 요구와 기대를 받고 있는 책이다. 또 서울시가 청계천 복원, 강북 뉴타운 개발 등 20여 개의 도시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 책은 ‘사람이 사는 도시’, ‘활기찬 도시’를 만드는 도시설계에 대한 뚜렷한 예를 제시해준다. 또 번역과정에서 국내 건축학과 2학년을 가상 독자로 설정하여 도시계획에 관심이 있다면 누구라도 쉽게 읽고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