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구글 맵스가 한국에 상륙했다.

구글코리아는 지도 서비스인 ‘구글 맵스(http://maps.google.co.kr)’ 한국판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구글 지도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무료 지도서비스로 전세계 160여개국에 대한 상세한 지도 데이터 및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구글 맵스는 정밀한 도로정보와 한글 주소검색 기능을 제공하고 위성지도 및 지형정보 역시 함께 제공한다.

구글코리아는 이번 구글 지도 국내 출시를 위해 성과심사 및 보안심사를 취득한 상용지도 서비스용 데이터를 SK에너지로부터 공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도의 국외 반출을 막는 측량법 때문에 지도데이터를 둔 서버는 국내에 두게 됐다.

이번에 공개된 구글 지도는 공개 API에 기반한 개방형 서비스이기에 기업들은 매물정보나 맛집 등 정보를 사진과 함께 구글 지도에 올려놓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삼성에버랜드에서 운영하는 맛집 검색사이트 비밀(BeMEAL), 철도 예약사이트 큐비(CUBI, 코레일네트웍스), 미투데이(me2DAY), 태터네트워크재단(Tatter Network Foundation) 등이 구글 지도를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구글 지도는 건물 상호 및 지역 비즈니스의 위치와 연락처 등을 한꺼번에 검색할 수 있는 통합 비즈니스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

‘서울, 광화문, 피자’를 검색할 경우 근처에 위치한 관련 레스토랑 목록과 전화번호가 지도상에 뜨는 것. 구글은 이를 통해 기업이나 상점들이 구글 지도에 등록함으로써 보다 효과적으로 사업을 홍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구글 지도는 114 전화번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인포서비스(KOIS)가 제공하는 사업자 전화번호 정보를 탑재한 상태다. 사용자들 또한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구글 지도상에 게재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동안 위성사진만 지원하던 구글맵한국에도 드디어 구글맵 지도기능을 연내에 서비스하기로 했습니다.

구글맵 한국 서비스 보기

http://www.google.co.kr/maps

http://maps.google.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의 거기 서비스처럼 강남역 카페라고 입력하니 주루룩..... 뜹니다.
카페표시를 클릭하니 상세 정보와 관련 웹문서까지 찾아서 보여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단 우측의 더보기를 클릭하면, 사진과 위키백과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사진과 위키백과를 체크하면, 지도상에 사진과 위키백과 아이콘이 나타나고,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지역의 사진과 위키백과 내용이 나타납니다,

[사진을 클릭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키백과를 클릭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해당기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도의 국외 반출을 막고 있는 국내법에 가로막혀 제공되지 못하던 구글의 지도서비스 ‘구글 맵스(Google Maps)’가 연내 한국에 론칭된다. 야후코리아와 마찬가지로 한국 내 서버를 두고 지도데이터를 저장하는 방식을 통해 국내법을 준수하기로 했다.

구글 맵스란 위치검색을 제공하는 구글의 무료 지도서비스로 고해상도 위성지도서비스인 ‘구글 어스’, 검색서비스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핵심 콘텐츠다. 한국에 구글 맵스를 출시하게 되면 구글은 폐쇄국가인 북한을 제외한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지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테스트 와중 ‘노출’…한글 주소검색 제공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글코리아가 한국 지역을 대상으로 구글 맵스의 출시 전 테스트에 들어간 사실이 확인됐다. 지금까지 한국 지역을 ‘하얀 백지’로만 나타내던 구글 맵스가 국내 주요 지명과 도로지도 등 지리 상세정보를 보여주기 시작한 것.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구글 맵스에서 한국 지역을 올해 안에 서비스할 예정”이라며 “론칭 전 1% 테스트 과정에서 서비스가 잠시 노출된 듯싶다”고 구글 맵스의 한국 서비스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한국판 구글 맵스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자세한 지도데이터를 제공할 뿐 아니라 지금까지 지원하지 않던 한글로 된 주소검색을 지원한다는 것.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을 치면 검색한 위치가 지도 중앙에 위치하는 식이다.

또 기존 위성지도와 새로 제공되는 도로지도를 겹쳐 대조할 수 있으며 건물의 상호와 지역광고도 제공한다. 다른 사용자들이 찍은 사진을 구글 맵스의 자료로 제공하는 기존의 ‘파노라미오’나 위키피디아 백과사전의 자료제공 기능 등은 그대로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 길거리를 사진으로 촬영해 도시의 모습 이곳저곳을 보여주는 서비스인 ‘구글 스트리트 뷰’나 최단경로를 찾아주는 ‘도로망 검색’ 기능 등 일부 국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들은 아직 추가되지 않았다.

한국판 구글 맵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maps.google.co.kr나 www.google.co.kr/maps 사이트로 접속하면 되지만 지금은 구글이 테스트를 종료한 상태라 상세데이터는 볼 수 없다.

■구글 결국 데이터 한국에…‘글로벌 정책’ 꺾여

지금까지 구글은 지도데이터를 해외의 글로벌 서버에 저장하기를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지만 우리 정부는 허가 없이 지도를 국외로 반출하지 못하도록 규정된 측량법 27조를 들어 난색을 표해 왔다. 구글이 도로지도가 아닌 한국의 위성사진만 제공해 온 이유다.

이번에 구글이 한국판 구글 맵스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 것은 야후코리아와 마찬가지로 한국 지역 내에 서버를 두고 지도데이터를 저장하는 방식을 택했기 때문이다. 한국 지역 지도를 구성하는 이미지인 ‘타일’ 데이터는 지난 9월 18일 구글코리아유한회사가 한국에 등록한 ‘gmaptiles.co.kr’ 도메인의 서버에 저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모든 국가의 지도데이터를 하나의 서버에 모아 온 구글의 글로벌정책이 우리 정부의 고집 앞에 꺾인 셈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구글이 한국 안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서버를 둔다면 (지도서비스에) 제약조건이 없다”면서도 “다만 정보보호 규정에 따라 일정 이상의 고해상도 지도는 제공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fxman@fnnews.com 백인성기자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