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송 
 
Sciadopitys verticillata Japanese Umbrella Pine 金松
 

1. 겉씨식물 구과목 낙우송과 상록 침엽수으로 직경 2∼3m 높이 20∼30m 까지 자라는 나무이다.

2. 수피는 얇고 짙한 붉은색을 띤 갈색으로 어린 가지에는 비늘조각 같은 잎이 드문드문 붙어있다.

3. 잎은 줄 모양으로 2개가 합해져서 두껍고 선형으로 나비 3mm정도로 짙은녹색의 윤기가 나며 끝이 패이고 중앙에 얕은 홈이 있으며 마디에 15∼40개의 잎이 돌려나고 거꾸로 된 우산 모양으로 밑동에는 비늘잎이 있다.

4. 꽃은 암수 동주로 3∼4월에 개화하고 수꽃은 작은 가지 끝에 여러 개 달리고, 암꽃은 1개가 가지 끝에 핀다.

5. 솔방울은 긴 타원형, 위로 향하며 실 편은 편평하고 둥글며 윗은 젖혀진다.

6. 열매는 구과로 10월에 익는다. 길이 8∼12cm로 란형 또는 타원형이고 곧게 서며, 열매조각은 납작하고 둥글다. 종자는 길이 1.2cm 정도로 날개가 있다.

7. 목재는 잘 썩지 않아 관재, 건축재 등으로 쓰인다.

8. 일본에서 서식한다.


겉씨식물 구과목 낙우송과의 상록침엽 교목.
겉씨식물
구과식물목
원산지 - 일본
분포지역 - 한국(대전 이남)·일본
크기 -  높이 15∼40m, 지름 1.5m

높이 15∼40m, 지름 1.5m이다. 나무껍질은 얇고 짙은 붉은빛을 띠는 갈색이다. 어린 가지에 비늘조각 같은 잎이 드문드문 붙는다. 잎은 줄 모양이며 2개가 합해져서 두껍다. 나비 3mm 정도이며 윤기가 나는 짙은 녹색이고, 끝이 파이며 양면 가운데에 얕은 홈이 있다. 마디에 15∼40개의 잎이 돌려나서 거꾸로 된 우산 모양이 되며 밑동에는 비늘잎이 난다.

꽃은 암수한그루로 3∼4월에 핀다. 수꽃이 작은가지 끝에 많이 달리고, 암꽃은 1개가 가지 끝에 핀다. 열매는 구과로 10월에 익는다. 길이 8∼12cm이고 달걀 모양 타원형이고 곧게 서며, 열매조각은 납작하고 둥글다. 종자는 길이 1.2cm 정도로 날개가 있다.

일본 특산종이며 정원수로 많이 심는다. 재목은 물에 견디는 힘이 강하여 건축재·가구재 등으로 쓴다.

금송이라는 이름은 일본에서 잘못 붙인 한자이름에서 비롯하였다. 한국(대전광역시 이남) ·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신고

'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구나무 Prunus armeniaca  (0) 2008.11.18
매화나무 = 매실나무 Prunus mume Sieb  (0) 2008.11.18
금송 Sciadopitys verticillata  (0) 2008.11.18
일본오엽소나무 Pinus pentaphylla  (0) 2008.11.18
복수초 Adonis amurensis  (0) 2008.11.18
귀룽나무 Prunus padus  (0) 2008.11.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크스소나무
Pinus banksiana Lambert

1. 수 고 : 25m, 지름 50cm정도의 상록침엽수 교목이다. 수피는 흑갈색으로 좁고 깊이 갈라지고, 동아(冬芽)는 연갈색이다. 
2. 잎    : 2엽씩 모여나기하며 잎의 길이는 2∼4cm로서 소나무종류의 잎으로 서는 매우  짧다. 
3. 꽃     :  1화로서 5월에 황갈색으로 핀다.
4. 열 매 : 길이가 3∼5cm정도의 솔방울은 달걀모양의 원추형으로 노랑 회색빛으로 핀다.
5. 원산지 : 북아메리카이고, 리기다소나무와 같은 해인 1900년경에 수입되었다고 한다. 
6. 목   재 : 펄프재로 사용된다.

잎 
2개씩 속생하는 잎은 굳고 짧으며 길이 2-4cm로서 비틀리고 퍼지며 횡선열매의 수지구가 외위(外位)이다.

열매
구과는 길이 3-5cm, 지름 2-3cm이고 난상 원뿔모양으로서 대개 끝이 구부러지며 회황색이고 오랫동안 벌어지지 않으며 비후부는 편평하거나 도드라지고 제(臍)는 작으며 침(針)이 없다. 종자는 흑색이고 삼각상 달걀모양이며 길이 4mm 내외, 폭 2mm이고 날개는 길이 7-10mm, 폭 3.5-4.5mm이며 자엽은 4-5개이고 다음해 10월에 성숙한다.


5월에 황갈색의 꽃이 피며 암수한그루이다.

줄기
높이 35m, 지름 50cm이며 가지가 넓게 퍼지고 1년에 1마디 이상 자란다. 나무껍질은 암갈색이며 좁고 두껍게 갈라지며 박편처럼 떨어진다. 일년생가지는 자갈색 또는 황갈색이고 동아는 연한 갈색이다.


분포 -  북아메리카 
▶대서양 연안에서 미국 중부지방과 캐나다에 걸쳐 분포한다. 
▶우리나라 전지역에서 식재되고 있다.

형태
상록 침엽 교목으로 대개 아교목상
겉씨식물 구과목 소나무과의 상록침엽 교목.  

크기
높이 25m, 지름 50cm가량 된다.

서식장소/자생지건조한 모래땅

학명Pinus banksiana Lamb.

생물학적 분류 - 나자식물문 > 구과식물강 > 구과목 > 소나무과

원산지 - 북아메리카(추운 지방)

특징
잎은 2장씩 묶어나며, 3~4㎝정도로 짧고 비틀어짐. 북아메리카 추운 지방 원산임. 우리나라는 전국 공원 등에 많이 심어져 있음.


북아메리카 원산이다. 건조한 모래땅에서 자란다. 높이 25m, 지름 50cm이다. 가지가 수평으로 퍼지고 해마다 1마디 이상 자란다. 수피는 검은 갈색이며 좁고 두꺼운 조각으로 갈라지며 작은가지는 노란빛을 띤 갈색이다. 겨울눈은 연한 갈색이다.

잎은 길이 2∼4cm로 짧고 단단하며 2개씩 달리는데 비틀린 상태로 퍼진다. 암수한그루이며 꽃은 5월에 노란빛을 띤 갈색 꽃이 핀다. 열매는 구과로서 길이 3∼5cm이고 달걀 모양 원뿔형이다. 오랫동안 벌어지지 않으며, 회색빛을 띤 노란색이다.

종자는 길이 9∼12mm, 나비 3.5∼4.5mm로서 검은색이며 달걀 모양 삼각형이고 날개가 있다. 떡잎은 4∼5개이다. 추위와 건조에 강하며 관상용으로는 좋으나 목재가 빨리 썩어 건축재·펄프재로는 널리 쓰이지 않는다. 한국 전역에 분포한다.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충(杜仲)나무
Eucommia ulmoides Oliver
 

1. 수  고  : 15m,지름40cm정도의 낙엽활엽수 교목, 수피는 갈색을 띤 연 희색으로 노목이 되면 세로로 갈라진다.

2. 잎       : 타원형의 예저, 둔저로 어긋나며, 끝이 갑자기 좁아지면서 뾰족하다. 잎맥 위에는 잔털이 있으며 가장 자리에 예리한 톱니가 있다. 잎을 찢으면 흰 실모양의 점액질 있다.

3. 꽃       : 5월에 개화되며 암수가 다른 나무이다.

4. 열  매  : 10월에 시과로서 긴 타원형의 날개가 달리면서 익는다. (느릅나무 종자와 비슷함)

5. 약  성  : 힘줄과 뼈를 든든하게 하고 요실금과 음낭 밑이 땀이 날 때와 허리등뼈가 조이는 듯 아프며 다리가 시큰거리는데 약으로 쓴다고 한다.

6. 원산지 : 중국으로 1926년경 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충나무


세계적으로 1과1속1종인 중국 중서부지방에만 생육하는 특산식물인 두충나무가 우리나라에 도입된 것이 1926년이다. 20여년 전 약용식물로 약효가 알려지면서 홍릉수목원에 식재되어 있는 모수의 자손들이 산야의 유휴지에 심어졌다. 이것이 마치 자연적으로 이 땅에서 생장·생육된 것처럼 우리 환경에 잘 적응하여 이제는 우리나라 어디에서나 한 아름 큰나무로 잘 생육하고 있다.

두충과 두충속 자웅이주 낙엽활엽수 교목으로 속명 Eucommia의 ‘진짜 고무질’이라는 뜻에 맞게 이 나무를 특징짓는 것은 수목 전체에서 고무풀처럼 탄력성이 있는 은색의 가는 실이 나오는 것이다. 이것은 눈과 잎, 수피를 살짝 찢어도 나오는 구타페르카(gutta-percha)라는 고무질의 점액이다. 고무풀 같은 점액이 두개로 찢어진 잎 조각을 이어 있는 모양이다. 느릅나무 열매와 비슷한 종자를 비틀어 뜯어도 이 점액은 나온다.

얼핏 보면 감나무와 비슷하고 진초록색의 잎을 단 평범한 나무지만 자세히 보면 잎은 감나무보다 더욱 주름이 많고 잎맥의 모양도 다르다. 잎이 쭈글쭈글하게 보이는 것은 그물모양으로 뻗은 잎맥이 잎의 표면에서 우묵하게 들어가 있기 때문이며 잎의 뒷면은 돌출되어 있다.

두충은 온대지방에서 구타페르카가 나오는 유일한 나무로 유명하다. 구타페르카는 이같은 점질의 수액을 정제 건조시킨 것으로 60도 이상에서 연화, 상온에서 경화하여 경질고무의 재료가 되며 해저전선의 절연체로 이용되고 있으나 두충의 잎과 수피에는 구타페르카가 6.5% 정도 함유되어 있어 지금은 거의 이용하지 않는다.

중국에서는 3,000년 전부터 귀중한 한방약으로 이용했으며, 어린잎을 우린 차는 불로장수의 선약으로 여겼다. 신농본초경(神農本草經)에는 약을 상, 중, 하 3품으로 나누어 두충은 인삼, 감초, 지황 등과 함께 상(上)급으로 분류하여 고혈압, 근육과 뼈의 노화방지, 요통, 관절통, 이뇨 건망증 등에 효과가 있다고 적혀 있다. 또한 수피는 항노화·강장·항염증·진정·진통·이뇨작용에, 잎은 혈압강하·진통 효과가 있다하니 약용수, 풍치수, 조경수, 공원수로도 유익하고 한평 자투리땅에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한그루 정도 길러볼 만하다.



신고

'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크스소나무 Pinus banksiana Lambert  (0) 2008.11.13
연꽃 (蓮花) Nelumbo nucifera  (0) 2008.11.13
두충나무 Eucommia ulmoides Oliver  (0) 2008.11.13
개나리 korean forsythia  (0) 2008.11.13
괴불나무 Lonicera maackii Maxim  (0) 2008.11.13
구상나무 Abies koreana Wilson  (0) 2008.11.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비자나무
Cephalotaxus koreana NAKAI
 
1. 수고 : 5m정도의 작은 교목의 침엽수로 암갈색의 수피는 길이로 갈라진다.
2.  잎   : 선형으로 길이 3~4cm정도, 후면은 흰색 기공선이 두 줄로 나있고 잎은 부드럽다.
3.  꽃    : 초록색으로 4월에 개화하고 암수가 따로 자란다.
4. 열매 ; 붉은색의 핵과로 둥글며 다음해에 익는다.

살충 변비 치질 해수 어혈에 효험
 
▶ 조충, 회충, 요충, 십이지장충을 죽이는 작용, 조충증, 십이지장충증, 요충증, 회충증, 소아감적, 변비, 마른 기침, 살충, 해수, 어혈, 생혈, 가래, 치질, 명목, 폐를 윤택하게 하는 비자나무 

주목과의 늘푸른 바늘잎나무인 비자나무(Torreya nucifera Sieb. et Zucc.)는 우리나라 남쪽 지방의 산에서 자란다. 높이는 25미터까지 자란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이고 어린 가지는 녹색이며 털이 없다. 설형 잎은 깃털처럼 가지에 2줄로 마주나고 가죽질이며 단단하고 끝이 날카롭다. 잎의 길이는 1.2~2.5센티미터이고 너비는 2~3밀리이다. 잎의 주맥은 뒷면에서만 도드라진다.  잎 앞면은 짙은 녹색이고며 뒷면에 흰색의 숨구멍줄이 2개 있다. 암수딴그루로 연노란색 수꽃은 잎겨드랑이에 달리고 암꽃은 어린 가지 밑 부분에 달린다.  

전라북도 정읍군에 있는 내장산 비자림은 오랜 세월 동안 잘 보호되고 있다.

둥근 열매는 붉은 자주색으로 익는다. 개화기는 4월이고 종자의 성숙기는 다음해 10월이다. 
주로 산비탈의 수림 속 음지에서 자란다. 야생하거나 재배하기도 한다.

비자나무의 뿌리껍질(비근피)과 꽃(비화)도 약용으로 쓴다.

채취시기는 10~11월 사이에 열매가 성숙되면 따서 다육질의 겉껍질을 벗기고 종자를 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종자에는 지방유가 함유되어 있다. 그 중에는 palmitic acid, stearic acid, oleic acid, linoleic acid,의 glyceride, sterol등이 있다. 또 oxalic acid, 포도당, 다당류, 정유, 탄닌 등도 들어 있다.

바자의 맛은 달고 성질은 평하거나 따뜻하다. 독이 있거나 없다.
살충하고 적을 없애고 조를 윤택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 충적으로 인한 복통, 소아 감적, 명목, 생혈, 어혈, 남성의 성기능 강화, 폐를 윤택하게 함, 뱃속 충적 제거, 가래 제거, 소화촉진, 근골을 도와줌, 식욕촉진, 뱀에 물린 상처, 촌백충증, 십이지장충, 요충, 갑작스런 토혈, 출혈, 마른기침, 변비, 치질을 치료한다. 하루 5~12그램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혹은 환을 짓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주의사항으로 너무 많이 복용하면 활장(滑腸)을 일으키거나 화(火)를 도와주므로 열수(熱嗽)에 좋지 않다. 비자의 껍질은 성질이 녹두와 상반된다.


북한에서 펴낸 <약초의 성분과 이용>에서는 비자나무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비자나무 (Torreya nucifera Sieb. et Zucc.)

식물: 사철푸른 큰키나무이다. 잎은 끝이 뾰족한 선상피침형이다. 타원형의 가지색을 띤 밤색 열매가 맺는다.  
남부와 제주도의 산기슭에서 자란다.
좀(개)비자나무(Cephalotaxus drupacea Sieb. et Zucc.)는 중부와 남부에서 자라며 북부에서는 집 주변에 심는다. 비자나무보다 잎이 넓고 뒷면이 흰 것이 다르다.

씨(비자, 비실): 여문 씨를 따서 껍질을 벗긴 것인데 타원형이고 밤색이다.

성분: 씨에는 기름35%(기름을 이루고 있는 지방산의 주성분은 리놀산), 탄수화물이 있다. 탄수화물은 포도당과 다당류가 있다. 이밖에 디테르펜계 알코올이 들어 있다. 잎에는 정유가 0.2% 들어 있다. 그 주성분은 ι-리모넨(약 60%)이고 그밖에 α-피넨, 캄펜, 카디넨, 토레이올, 토레이알, 덴드로바신, 누시페롤이 있다. 비플라보노이드 카이아플라본 C33 H24 O10(녹는점 314~315°C)과 에스톨리드형, 주로 유니페르산으로 된 납이 있다.  

작용: 동물 실험에 의하면 십이지장충에 대한 구충 효과가 없다는 자료와 효과가 있다는 자료가 있다. 그러므로 자세한 검토가 필요하다.

응용: 동의치료에서는 십이지장충, 촌충떼기약으로 쓴다. 약 10개를 갈아서 먹는다. 민간에서는 잎과 가지를 모기향으로 쓴다.   


비자(榧子)
주목과의 늘푸른 큰키나무 비자나무(Torreya nucifera  {Linne} Sieb. et Zucc.)의 열매이다.

맛은 달고 성질은 평하다.
효능: 윤폐지해, 살충

해설: ① 위가 상하지 않게 살충시키므로 회충, 요충, 촌충의 구제에 유효하다. ② 폐가 건조하여 해수가있으면서 가래가 적고 끈끈한 증상에 쓰이며, ③ 지방유가 많아서 변비에 효과를 얻는다.  

성분: 지방유로 palmitic acid, steolic acid 등과 알칼로이드, 포도당, 과당, 정유, 탄닌 등이 알려졌다.  

약리: ① 고양이에 촌충 구제 효과를 보인다. ② 자궁 수축 작용이 있어서 민간에서 낙태에 사용해 왔다.  

임상보고: 촌충병에 이 약물을 볶아서 매일 120~200그램을 복용하자 충란(蟲卵)이 제거 되었다.]

비자나무의 뿌리껍질을 <절강천목산약식지>에서는 비근피(榧根皮)라고 하는데 주로 "풍습으로 인한 부종 동통을 치료한다. 비자나무뿌리껍질에 구력강(九力綱: 국화과의 천리광)을 넣고 달여서 복용한다."고 기록한다.

비자나무의 꽃을 <본초습유>에서는 비화(榧花)라고 하는데, <명의별록>에서는 "맛은 쓰며 수기를 다스리고 적충을 제거하며, 비자나무의 꽃은 봄에 꽃이 핀 후에 채취한다. 오랫동안 복용하면 안된다."고 기록하고 있다.

촌백충치료에 대해 <식료본초>에서는 "비자를 하루 7개씩 7일 먹는다."고 적고 있다.

비자나무의 다른이름에 관해서 동양의학서적을 추적해 보면 아래와 같다.

비자(榧子: 당본초), 피(피)자(彼(柀)子: 신농본초경), 비실((榧實: 비:榧: 명의별록), 피자(羆子: 도홍경), 옥산과(玉山果: 동파시집), 적과(赤果, 옥비:玉榧: 일용본초), 야삼(野杉: 본초강목), 향비(香榧, 목비:木榧: 중약대사전)등으로 부른다. 비자나무를 문목(文木: 한국)이라고도 부르는데 비자나무의 재질이 치밀하고 광택이 있으며 향기로울 뿐 아니라 문채가 비단같이 아름다워서 붙인 애칭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 가장 큰 비자나무는 천연기념물 39호로 지정된 전라남도 강진군 병영면 삼인리의 높이 10미터 흉고 5.2미터로 수령은 약 400~5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충청북도 음성군 생극면 팔성리에 있는 수령이 약 500년 된 비자나무가 도나무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전라남도 진도군 임준면 상만리에 200여년 된 비자나무는 천연기념물 111호로 보호되고 있으며, 전라남도 장흥군 장흥읍 행원리의 700년 비자나무는 높이 13미터에 흉고둘레가 4미터에 달아며 광산 김씨 문중에서 매년 정월 보름날에 제사 지내는 나무로 잘 알려져 있다.

비자나무는 널빤지, 건축재로 귀하게 쓰였고, 바둑판, 장기판, 장기쪽, 염주 등에 사용되어 왔으며 특히 습기에 잘견디어 고급 관재나 배를 만드는 재료로 이름나 있다. 일본은 비자나무가 많이 자라서 비자나무에 얽힌 민속도 많다고 한다.

비자는 호두처럼 땅에 묻어 과육을 제거한 씨를 비자라 하며 경과피를 벗긴 후 속의 인을 생식하기도 하고 기름에 볶아 속껍질을 바텨 벗긴 후 꿀이나 엿에 굴려 묻혀서 콩가루를 입힌 <비자강정>이란 별미의 민속과자도 만들어 먹었으며, 기름을 짜서 식용, 등유용, 머릿기름 등 최고급 양질의 식물성 기름으로 이용하여 온 유용한 나무이다.  
신고

'자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나리 korean forsythia  (0) 2008.11.13
괴불나무 Lonicera maackii Maxim  (0) 2008.11.13
구상나무 Abies koreana Wilson  (0) 2008.11.13
가침박달나무 Common Pearlbush  (0) 2008.11.13
개비자나무 Plum yew  (0) 2008.11.13
가래나무 Juglans mandshurica Maxim. 추자목  (0) 2008.11.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