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추는 다년생이지만 한국 기후로 인해 한해살이를 하고 있다. 

주로 먹는 풋풋한 고추, 맵게 먹는 매운 고추~ 모두 다 내년엔 더 많이 만나자꾸나~ ㅋㅋ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랫동안 묵었던 땅에 나무들과 덤불만을 제거하고 살릴려고 했으나 굴삭기를 쓰니 역시 지표가 어느정도는 훼손되는 것 같다.
하지만 자연은 참 대단한 힘을 가지고 있다. 그 속에서도 땅을 가르고 올라오는 고사리들~
헌데 고사리에는 왜 항상 개미가 있을까?



참취다. 끊었을 때 향이 정말 좋다. 큰 것들은 쌈도 싸먹고 나물로 무쳐서도 먹고 잘 먹고 있다. 자연에서는 넘치도록 베풀지만 알지 못해 보살피지 않고 버리며 훼손하게 된다. 농사를 시작하며 무엇하나 훼손할 수 없어 일단 모든 걸 그대로 두고 있다.
공부 열심히 하며 최대한 함께 소통하며 같이 나아갈 수 있도록




칡순이다. 흔히들 농사에서는 골치덩어리라 하지만 알면 알수록 대단한 녀석이다. 옛적엔 옷도 만들고 끈으로도 쓰고 약으로도 구황식물로도 만능이라 할 만하다. 그리고 땅을 비옥하게 하는 힘도 있으니 나에겐 고마운 녀석이다. 다른 작물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게 조절만 해줄 생각이다. 이제 심어놓은 묘목이며 모종이며 씨앗들의 영역만 잘 지키면 좋을 듯하다.
뿌리를 캐서 달여먹으니 물맛도 좋다. 갈증해소도 빠르고. 새순을 따서 라면에 넣어서도 먹었다. ㅋㅋ 콩과식물인데 칡잎을 콩잎 장아찌처럼 먹을 수는 없을지도 알아봐야 겠다.



보리수나무. 이곳에도 있고 논 경계에도 있다. 2그루. 열매가 맺히면 넘쳐날 듯이 많을 것 같다.
보리수 꽃에 향기가 이렇게 좋은 줄 처음 알았다. 열매만 먹다가 겨울 봄을 지내면서 하나씩 알아간다.
넝쿨에 감겨있는 녀석을 최대한 편하게 제거해주고 말도 걸어주고~ ㅎㅎ 잘 자라거라~



산벚나무. 열매인 버찌만 알다가 책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꽃과 잎 수피 뿌리까지 벚나무의 모든 것이 약용으로 쓰였다. 차로도 마시고 정말 흔하게 볼 수 있는 벚나무. 알면 알수록 자연의 모든 것이 놀랍고 모든 존재는 소중하며 반드시 필요하기에 존재한다는 생각.



비비추. 뿌리가 강해 땅을 잡아준다. 흙의 유실도 막아준다. 땅이 경사지니 꼭 필요한 존재다. 처음엔 크로바씨를 뿌려서 땅을 덮을려고 했으나 조금씩 식물들이 솟아오르는 것을 보고 기존에 식생을 보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다양성과 효용성이 클 것 같아서.
봄에 나물, 장아찌로도 먹고 된장국에도 넣고 특히 꽃이 예쁘고 향기도 좋고. 꽃이 필 때를 기대하게 된다.



이 녀석도 백합과 같은데 꽃몽오리도 크고 이쁠 것 같다. 어떤 이름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찾게 되기를 바란다.
더구나 군락을 이루고 있어 이쁠 것 같다. ^^



참외 모종을 심었다. 잘 크기를 ^^
땅이 살아 있으니 무럭무럭 자라기를 기대한다.



고추 모종이다. 녀석은 너무 약해서 농약을 안치고는 도저히 기를 수 없다고 하는데, 개량되면서 약해졌을 것 같다. 밀식하지 않고 연작도 아니고 처음 이 땅에 심는 것이니 좀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지만 앞으로 어떨지는 알 수 없다. 그래도 땅을 더럽히고 괴롭힐 마음은 없기에 스스로의 힘으로 견뎌내기를 바란다.
그리고 모든 농사짓는 작물을 자가채종할 생각이기 때문에 이 땅에서 살아갈 힘이 점점 커지리라 본다.



이름모를 꽃식물.
이들을 모두 알게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열심히 공부해야지. 사랑한다면 이름을 알고 싶어진다. 꼭.



땅과 접해있는 냇물.
이곳도 죽은 나무들을 정리해서 땅에 깔아주고 관리하면 좋을 것 같다.



머위. 쓴맛을 좋아해서 머위를 채취해서 쌈과 나물로 무쳐먹었다. 역시 자연 속에서 스스로 자라난 식물은 그 강인함과 생명력을
가득 품고 있다. 그걸 먹는 사람에게 고스란히 그 에너지를 전해준다. 고맙다.
냇가를 따라 머위가 밭을 이루고 있다.



이번이 2번째 만남이다. 부인이 운좋게 사진을 찍었다. 앞으로 잘지내보자는 메세지인지 정자세로 포즈를 잘 취해주었다.
농작물에 피해를 많이 입힌다고 옆집 할아버지 할머니 부부께서 말씀하셨지만, 독식하지 않는 나눔이 자연의 순리라고 생각하며
지내볼려고 한다. 정성스레 가꾼 농작물을 마구 먹어댄다면 속이 상하겠지만. 겪어보지 않아서 아직은~ ^^



걸어가다 보면 그 느낌을 잘 알수가 없다. 하지만 이렇게 가까이 사진을 찍어서 보면 너무너무 이쁘다. 이쁘고 때론 경이롭다.
행복이 밀려온다.



보리수나무 꽃들이다. 이렇게 작은 꽃들이 향기가 강하고 멀리가는 특성이 있다. 천리향과도 비슷한 꽃 생김새.
물론 큰 꽃에 향기도 강한 식물이 있다.
하지만 저마다 강점을 지니고 그것으로 생존전략을 짜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더하고 뺄 것도 없는 온전하고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농지 주위 식생조사  (0) 2011.05.13
논에서 드디어 새싹들이 고개를 내민다.  (0) 2011.05.09
묵은 땅을 개간하다.  (0) 2011.05.09
논을 밭으로 만들었다.  (0) 2011.05.09
녹비작물의 종류와 이용  (0) 2011.04.22
절기별 텃밭농사 재배력  (0) 2011.0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