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만의 새로운 퇴비화 기술 탐방기


필자는 5월 15일부터 20일까지 이 기술을 검토하기 위하여 대만을 방문하였다. 중간에 흙살림 이태근 회장이 현장을 둘러보았다. 겉으로 보면 기존의 용기내 퇴비화 방식과 유사해 보이는데 근본적으로 다른 방식을 택하고 있다. 농업에서 가장 중요한 비료문제에 대한 혁신적인 발상으로 접근하여 혁신적인 결과를 만들어냈다.


농업의 역사에서 보면 유기물은 가장 중요한 비료자원이었고 오랫동안 이 유기물을 이용하여 생산을 해 왔다. 유기물은 한번은 살아있었던 물질을 의미한다. 동물이든 식물이든 살아있는 물질에는 영양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이 영양성분을 분해하여 안정된 상태로 만들어 농업에 이용해 온 것이 퇴비 또는 유기질비료였다. 이 분해하는 과정이 퇴비화라고 불리는데 보통은 1달에서 1년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느린 과정이었다.


무퇴비화 기술은 이러한 퇴비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단시간에(1시간) 모든 종류의 유기물을 퇴비로 만드는 기술이다. 그것이 가능할까? 퇴비를 만들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믿기 어려운 기술일 것이다. 퇴비화가 탄소와 질소의 적절한 비율과 적당한 습도 하에서 미생물 작용에 의한 유기물의 분해과정임에 비해 무퇴비화는 이러한 발상을 뛰어넘는다. 우리의 몸 안에서 유기물이 소화되는 과정과 유사한데 유기물을 적절한 조건하에서 효소를 작용시켜 바로 안정화시키는 과정이다. 퇴비화 과정 없이 퇴비를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따라서 이 원리를 기계로 구현하는 과정도 우리의 소화시스템을 닮았다.


이 기술은 온실가스 배출과 관련하여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가축분뇨의 분해나 퇴비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산가스 등의 가스배출은 지구온난화의 원인 중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이 무퇴비화 기술에서는 탄소배출이 전혀 없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라는 획기적인 의미가 있다. 즉 퇴비를 생산하면서 지구 온난화의 원인을 제공한다는 비난(?)을 들을 필요가 없고 오히려 탄소크레딧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기술은 효소가 유기물과 반응하여 탄소를 오히려 고정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탄소 저장기술로서도 의미를 갖기 시작한다. 실제로 이 무퇴비화 기술과 관련하여 토양에 탄소를 저장하는 새로운 기술도 개발하고 있었다. 


이 개념은 자연계에서 토양이 10,000년에 걸쳐 형성하는 부식함량이 0.5% 수준인데 이것을 인위적으로 1년만에 성취하는 기술이다. 단순히 토양유기물 함량의 증가가 아니라 토양 부식함량의 증가라는 점을 주목해야 할 것이다.


특이한 점은 기존의 퇴비화 과정을 거쳐 만드는 퇴비에 비해서 영양성분이 더 많다. 분해되어 공기중으로 휘발되는 성분이 없기 때문에 당연히 영양성분이 많겠지만 원래의 유기물과 비교해보아도 성분이 약간 증가한다는 점이다. 이는 원유기물에 효소를 반응시키면서 질소, 인산, 칼리 성분을 조정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러한 점 때문에 무퇴비화 기술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갖는다. 


첫째 처리시간이 아주 짧다. 완성된 퇴비를 만드는 과정이 3-8시간이다. 반응시간은 이미 1시간이면 충분하고 나머지 시간은 수분을 날리는 과정이다. 기존의 퇴비화과정이 3개월에서 1년이 걸리는 것과 비교하면 대단히 혁신적인 기술이라 할 수 있다. 

둘째로 처리기간이 짧기 때문에 퇴비를 만드는 공간이 아주 적다. 기존 퇴비화 과정처럼 넓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다. 

셋째, 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다. 

넷째, 퇴비에서 흘러나오는 물이 없기 때문에 수질오염이 전혀 없다. 

다섯째, 기존 퇴비화 과정에서는 이산화탄소 발생이 40-60%가 되는데 비해 무퇴비화기술에서는 전혀 없다. 

여섯째, 따라서 최종 제품의 품질은 고급 유기질비료가 된다.


이 기술은 다양한 원료를 처리할 수 있다. 

첫째로 농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유기물을 처리할 수 있다. 계분, 돈분, 우분 등의 축분, 시장에서 발생하는 채소 쓰레기, 농장에서 발생하는 볏짚 등의 유기물, 산에서 발생하는 전정목 및 산림부산물, 버섯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등을 단독, 또는 혼합하여 퇴비로 만들 수 있다. 

둘째 유기성 산업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다. 생선 등을 가공하는 통조림 공장, 도축장, 주정공장, 식당에서 나오는 음식쓰레기, 시장에서 발생하는 유기성 쓰레기, 병원, 호텔에서 나오는 유기성 쓰레기, 하수처리장에서 나오는 오니류, 기타 유기성 쓰레기를 처리한다. 

이외에도 학교, 군대, 감옥, 단체급식소 등에서 나오는 음식쓰레기도 모두 처리한다. 물론 이들 유기성 쓰레기는 기존의 방법으로 처리할 수 있지만 무퇴비화 기술을 이용하면 단시간에 대량 처리가 가능해진다.


이러한 장점을 갖는 기술을 한국에서는 흙살림이 보급하는 것으로 협의하였다. 이와 함께 1년만에 토양부식 함량을 0.5%씩 증가시키는 기술도 완성 되는대로 흙살림이 공식적으로 보급하기로 합의하였다.


<글:오과칠(흙살림 이사)>


아로니아 블랙쵸크베리 거름주기

아로니아는(블랙쵸크베리) 일반적으로 크게 거름을 요하는 작물은 아닙니다. 토양적용 범위가 넓다는 것은 
토양에 미량의 성분으로도 아주 잘 산단는 것을 의미하며 과실의 크기나 맛 성분의 효용성을 높이기 위해서 농가별 노화우의 일환으로 적용할 수는 있지만 우리나라 토양의 경우 복토한 땅이 아니라면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충분히 잘 사는 식물입니다.

혹자는 성분으로만 따지면 거름을 하지 않는 땅이 과실에 필요 성분이 더 좋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정확한 근거 데이터는 
없는 것으로 보고 최근 농진청 연구자료에 의하면 동유럽 본고장에서 생산한 것과 국내에서 생산한 것이 성분이 차이가 없고 일치한걸로 나왔는데 이 근거로 놓고 보면 토질이 좋아 성분이 떨어진 것은 아니라는 판단을 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적당한 거름은 과일크기 수량 등에 영향을 주는 것이 사실인즉 아로니아도 필요하다면 적당한 시비가 농가에 도움을 줄것으로 판단합니다. 

 
* 아로니아 묘목 거름주기
모든 묘목은 식재시 비료(거름) 주는 것을 삼가해야한다. 아주 잘 활착하는 아로니아 경우도 식재 시 거름은 오히려 독이 될 수있기에 피하는것이 좋다. 땅이 척박하여 비료(거름)이 필요하다고 생각될 경우 식재 15일전에 충분히 발효된 유기질거름을 한후 로터리(경운)하는 것이좋고 이 시기를 놓졌다면 식재 한달 후 웃거름으로 유기질 거름을 소량 해주면 잘 큰다.

주의 할 사항은 나무가 어릴 수록 초산태 질소질 화학 거름은 피하는것이 좋다.
계분이나 우분이 40%정도 석인 혼합 유기질비료가 좋으나 요즘은 농축 유기질비료가 잘 나와 있어 이런 유기질 비료를 적당량 주어 생육에 도움을 주는것이 좋다.

7월 이후는 거름을 하지 않는것이 좋으며 거름을 할 경우 새순이 늦가을까지 성장하고 목질화가 더뎌 
갑작스런 추위에 가지가 고사하는 경우도 있으나 아로니아 나무는 동해에 강해 죽지는 않는다. 

추비는 모든 나무에 아주 효과적인 시비 방법으로 새봄에 튼튼한 새싹을 보고 싶다면 추비를 하면 좋다. 
추비는 유기질 퇴비로 나무 주위에 빙둘러 뿌려주고 겨울 습기에 미량씩 스며 들도록 한다. 


* 아로니아 성목 거름주기
아로니아 묘목 실생이나 삽목묘나 5년정도 자라면 성목이 되고 열매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수확 할수있는 나무로 성장하게 되는데 이때부터 열매가 품종 고유의 특색이 나타나고 과육의 크기도 결정되는 시기로 새눈이 트기 전 소량의 가비를 하고(3 ~ 4월초) 꽃이 지고 과일이 맺는 시기에(6월중) 소량의 황산암모늄계 복합비료를 추가해주어 과실의 크기와 육질을 단단하게 해준다.

수확후 잎이 있을때 추비를 하지 않고 잎이진 후 잘 발효된 계분이나 우분이 포함된 유기질 거름으로 하는것이 좋다.


* 시비는 잘 하면 영양제지만 과하면 독이된다.
가급적 질소질 거름은 하지 않고 유기질거름을 하는것이 나무를 건강하게 키우는 방법이나 나무생리에 문제가 생겨 빠른 효과를 얻기 위해서 질소질을 사용 할 경우 암모니아계질소를 사용하면 좋다.
아로니아 열매를 크게하고 성분을 높이는 방법에는 시비법도 있지만 전지법을 병행 하는것이 좋다. 
-건강과 나무  

+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