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 경제는 앞으로도 기다리는 부실들이 더 있습니다. 그것들이 시기적으로 빠르게 다가올지 늦게 다가올지에 따라 경제회복의 속도는 달라지겠지요. 이 와중에도 새로운 버블은 준비를 하고 있고, 그것이 기회가 될 수도 있겠지요.

디플레이션이 지나가면 인플레이션이 올 것입니다. 금리인하는 유동성 공급을 초래하고 이것은 기회가 되면 시장에 쏟아져 나오겠지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은 결국 위기에 시점에 얼마나 자신에게 투자하는지에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인적자원에 투자를 단행하는 국가가 앞으로 크게 나아갈 수 있을 겁니다. 헌데 한국은 언제까지 국민을 버릴 것인지~ 일자리 없으면 생산직에라도 가라는 말을 국가와 국민의 수장인 대통령이 할 수 있다는 것이 그 나라와 국민의 수준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잣대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모든 일의 결과에는 한가지 원인만 있지 않습니다. 세상은 모두 연결되어 있고 인과의 법칙은 철저하게 적용됩니다.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위기를 이겨낸 사람들은 저마다 성공이라는 열매를 반드시 받았다는 사실을 상기하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길을 찾고 찾고 찾아야겠습니다.


-해당기사-
글로벌 증시가 전 세계 중앙은행들의 공격적인 금리 인하에도 상승세로 반전하는 데 실패했다. 또한 미국 증시는 대규모 감원 및 경제 한파 소식에 급락했다.

다우존스(Dow Jones)산업평균지수는 악화된 경제 상황을 방증하는 연이은 대규모 인원 감축 소식 이후, 미 국채에 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리면서 전일대비 2.51% 하락한 8,376.24로 폭락했다.

나스닥(Nasdaq)지수는 전날과 비교해 3.14% 하락한 1,445.56을, S&P500지수 또한 2.92% 하락한 845.22를 기록했다.

유럽에서는 유럽중앙은행(ECB)과 영국은행(BOE)의 대규모 금리 인하의 충격을 소화하는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런던의 FTSE 100지수는 전일대비 0.15% 하락한 4,163.61로 마감했다. 프랑크푸르트의 DAX지수는 전날과 거의 변동이 없는 0.07% 하락한 4,564.23으로 마감한 반면, 파리의 CAC 40지수는 0.17% 하락한 3,161.16으로 장을 마쳤다.

뉴욕 증시는 거대통신업체 AT&T가 12,000명을 감축한다는 소식과 미디어 대기업 비아컴(Viacom) 및 화학회사인 듀폰(DuPont)의 인원 감축 소식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한편 현지시간으로 4일, 유럽 중앙 은행들은 경기 침체의 확산을 막고 기업 및 소비 심리 회복을 위해 일제히 공격적인 금리 인하를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하가 환영할 만한 소식이나, 글로벌 경제의 경기후퇴 압박에서의 급격한 반전 및 금융 부문 문제의 해결책에는 역부족이라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은 주요 금리를 종전에서 0.75%포인트 하락한 2.50%로 내렸으며, 영국은행은 1%포인트 하락한 2.0%로 인하했다.

스웨덴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1.75%포인트 하락한 2.0%로 내려 1992년 이래 가장 가파른 인하세를 보였으며, 덴마크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하락한 4.15%로 인하해 ECB 금리 인하 방침에 동참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며칠 전 TV에서 일본 도요타 자동차 감원에 따른 여파를 본 적이 있다.
도요타 공장이 있는 지역은 도요타로 인해 유지되고 발전하고 있었다. 그로인해 도요타의 침체는 지역경제의 몰락을 의미했다.
도요타의 임시직에서 해고 당한 사람의 일상을 따라가며 보여줬는데, 기숙사에서 쫒겨나 가장 싼 모텔방에서 통장의 돈을 까먹으며 생활하고 있었다. 아침은 삼각김밥과 우유고 점심은 없고 통화요금이 좀 더 싼 공중전화기로 구직활동을 하고 추위에 떨며 콧물까지 흐르고 있었다. 기숙사에서 쫒겨나 등본을 발급받을 수가 없어 더욱 취직이 어려웠다.

'경기가 언제 회복될 진 모르지만 그 전에 자신이 살아남을 지는 알 수 없다' 는 그의 말이 참 가슴을 답답하게, 아프게 했다.


- 해당기사-
세계 경기 악화로 일본 자동차 업체의 감원, 감산이 잇따르고 있다.
11월 22일 지지프레스(Jiji Press)에 따르면, 일본 자동차 업체 4위의 미쓰비시자동차(Mitsubishi Motors Corp.)는 2008년 회계연도가 끝나는 2009년 3월까지 약 12만대 추가 감산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10월 미쓰비시자동차는 예상 연간 판매량을 당초보다 8만1,000대 감소한 122만8,000대로 하향 조정하고, 8만대 감산을 결정한 바 있다.
이 같은 대규모 감산에 따라 미쓰비시자동차의 일본 내 5개 공장에서 1,000명의 비정규직 인력이 감원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자동차 업체 1위 도요타(Toyota Motor Corp.)는 2009년 3월까지 비정규직 직원을 50% 감원한 3,000명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2위의 혼다(Honda)는 이번 회계 연도까지 7만9,000대를 감산, 올해 일본 공장의 생산량을 작년보다 1% 감소한 127만8,000대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3위의 닛산(Nissan Motor)은 3,500명 감원과 감산을 발표했다.
또한, 5위 업체인 마즈다(Mazda)는 비정규직 1,300명을, 이수즈(Isuzu)는 1,400명을 감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주가가 무려 70% 이상 폭락한 씨티그룹(Citigroup)이 회사 매각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인터넷판 11월 20일자에 따르면, 씨티그룹의 최악의 시나리오였던 회사 부분 또는 전체 매각안은 현재 시작 단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씨티그룹의 주가는 전일 대비 26% 폭락했으며, 19일에도 전일 대비 23% 급락했다. 이번 주에만 무려 50% 주가가 빠진 것.

그룹 이사회는 21일 긴급 소집을 갖고, 주가를 반등시키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씨티그룹의 시가총액은 256억 달러(약 38조4,000억 원)로 이는 지난달 美 재무성이 증액한 구제금융 250억 달러(약 37조5,000억 원)보다 조금 높은 수준이다.

17일 씨티그룹은 5만여 명 감원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모토로라가 구글의 오픈소스 운영체제 안드로이드(Android)를 자사 휴대전화의 주력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채택하기로 결정했다고 美 경제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이 10월 29일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산제이 자(Sanjay Jha) 모토로라 공동 CEO가 신모델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주력하기로 결정했으며, 안드로이드 외에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즈 모바일(Windows Mobile) 및 자체 플랫폼 P2K 운영체제 등 2가지만 남기고 기존에 사용하던 나머지 4종의 운영체제는 더 이상 채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노키아가 심비안을 비롯해 2종의 휴대전화 운영체제만을 사용하는 데 비해, 모토로라는 6~7종의 운영체제에 맞춘 제품을 제작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또한, 모토로라가 사용하는 운영체제의 수를 줄임으로써 각기 다른 운영체제에 맞춘 제품을 개발할 필요가 없게 되어 추가 인력 감원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2007년 초 이후 이미 만여 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 모토로라는, 이번 조치와 함께 수천 명의 추가 감원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